tag:nykcn.org,2013:/posts 파트리스교회(πατρίς ἐκκλεσία) Patris Church 이승혁목사(Pastor Victor Lee) (917)597-2322 2019-01-26T17:04:29Z tag:nykcn.org,2013:Post/1367379 2019-01-26T17:04:28Z 2019-01-26T17:04:29Z 주현절

주현절(主顯節, Epiphany)
- 주님이 나타난 날

주현절을 ‘공현절(公現節. 공식적으로 나타난 날)’ 또는 ‘주님 공현 대축일’은 예수 의 출현을 축하하는 기독교의 교회력 절기이다. 날짜는 전통적으로는 1월 6일이나, 나라에 따라서는 1월 2일부터 8일 사이의 주일(일요일)로 하기도 한다.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주님 공현 대축일, 개신교에서는 주현절(성공회에서는 공현절)이라고 부르며, 동방 정교회에서는 신현 대축일, 주님 세례 대축일 또는 성삼위일체대축일이라고 부른다.

‘주현’ 또는 ‘공현’, ‘신현’이라는 말은 예수의 신성(神性)이 최초로 공식적으로 나타난 것을 뜻한다. 이를 서방 기독교에서는 동방 박사가 예수를 찾은 때로 보고, 동방 기독교에서는 세례자 요한이 예수에게 세례를 준 때로 본다. 한편,마니교를 비롯한 고대의 몇몇 나스티시즘(영지주의) 분파들도 예수가 세례자 요한으로부터 세례를 받은 때를 메시아로서의 예수가 진정으로 나타난 때로 보았다.(참고, 가현설)

주현절의 절기색은 ‘흰색’이다.
흰색은 흠 없는 순결, 거룩함, 완전, 위엄, 영광, 즐거움을 상징하는 신성의 색으로, 주님 성탄 대축일이나 주님 부활 대축일과 같은 기쁜 축제와 그리스도의 생애 중 특별한 사건이 있을 때 사용하는 전례 색상이다.


]]>
tag:nykcn.org,2013:Post/1367364 2019-01-26T16:34:08Z 2019-01-26T16:34:08Z 교회력의 상징 색상 및 의미

교회력의 상징 색상 및 의미

교회력을 나타내는 색상은 교회력에 따라 교회 강단이나 목회자의 가운에 적용하는 색상으로 알 수 있다. 색상은 보라(purple), 흰색(white), 빨강(red), 녹색(green)의 네 가지 색으로 구분한다. 사용하는 시기와 그 색상이 나타내는 의미는 다음과 같다.

▶ 보라색 

1. 상징 - 위엄 

2. 사용기간 - 대강절 기간 동안의 주일, 성 금요일까지, 고난주간의 주일과 평일주일      

3. 색상의미

①. 오시는 왕을 위한 임금의 상징으로서 위엄과 존엄을 암시(대강절) 

②. 엄숙성을 암시하면서 청결과 영적 씻음을 암시(고난주간) 

③. 죄로 인하여 죽을 수밖에 없는 인간들에게 회개할 수 있는 가치를 부여해 줌을 나타낸다. 


▶ 흰색 

1. 상징 - 성결  

2. 사용기간 - 성탄절과 그 이후 주일, 부활절과 그 이후 주일, 삼위일체 주일과 그이후 첫째주일 

3. 색상의미

①. 예수 그리스도의 축제와 관련된 기쁨, 빛, 즐거움을 암시(성탄절) 

②. 주의 만찬의 시작에 대한 기쁨을 암시(고난주간의 성 목요일) 

③. 연중 희생의 거룩한 날로 지키는 풍요함을 나타냄(부활주일) 

④.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나님의 사랑을 완성시킨 것을 의미 

⑤. 결혼식에서도 사용한다. 


▶ 붉은 색 

1. 상징 - 보혈   

2. 사용기간 - 성령강림절(오순절), 개혁주일, 교회창립기념일, 순교자 기념일, 추수감사절

3. 색상의미

①.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을 상징하여 희생과 고난의 표시이며 승리의 색으로서 고난주간주일에 사용된다. 

②. 성령의 불을 상징하는 것으로서 성령강림주일에 사용된다. 

③. 순교의 피를 상징하므로 순교한 성도들을 추모하는 예배에 사용하기도 한다. 

▶ 녹색  

1. 상징 - 성장 

2. 사용기간 - 고난주간 이전 주일, 그 이후 오순절 절기에서 대강절까지다. 

3. 색상의미

①.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의 영원불변과 종교적인 소망의 신선함을 의미한다. 

②. 영적인 성장과 희망, 성결, 생명을 상징한다. 

③. 영원한 행복과 성장으로 결혼식에서도 사용하기도 한다. 



]]>
tag:nykcn.org,2013:Post/1349701 2018-12-02T20:28:51Z 2019-01-15T12:46:03Z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요한계시록 22:20-21) / 주일설교(2018-12-2) 이승혁목사 ]]> tag:nykcn.org,2013:Post/1349210 2018-12-01T03:03:38Z 2018-12-01T03:03:38Z 찬양의 도구(시편 150:1-6) . 제 12차 금요찬양기도회(2018-11-30) 이승혁목사

]]>
tag:nykcn.org,2013:Post/1347242 2018-11-25T17:43:01Z 2018-11-25T17:43:01Z 감사로 받는 축복(누가복음 17:11-19) / 주일설교(2018-11-25) 최우섭목사

]]>
tag:nykcn.org,2013:Post/1346997 2018-11-24T02:43:07Z 2018-11-24T02:43:08Z 예수만을 자랑하자(빌립보서 2:12-18) 오대양목사 / 제 11차 금요찬양기도회(2018-11-23)

]]>
tag:nykcn.org,2013:Post/1345103 2018-11-18T18:54:38Z 2018-11-18T18:54:39Z 나의 추수(마태복음 7:16-20) 추수감사주일설교(2018-11-18) 황선민목사

]]>
tag:nykcn.org,2013:Post/1344687 2018-11-17T02:49:02Z 2018-11-17T02:49:03Z 무엇을 두려워 하는가?(마태복음 10:28) . 제 10차 금요찬양기도회(2018-11-16) 황선민목사

]]>
tag:nykcn.org,2013:Post/1342839 2018-11-11T18:05:54Z 2018-11-11T18:05:55Z 나는 날마다 죽노라(고린도전서 15:31) / 주일설교(2018-11-11) 이승혁목사

]]>
tag:nykcn.org,2013:Post/1342374 2018-11-10T02:55:36Z 2018-11-10T02:55:36Z 찬송하는 이유(시편 150:2) / 금요찬양기도회(2018-11-9) 이승혁목사

]]>
tag:nykcn.org,2013:Post/1340032 2018-11-04T18:14:16Z 2018-11-04T18:14:17Z 이것이 너희 중에 표징이 되리라(여호수아 4:1-9) / 주일설교(2018-11-4) 최우섭목사

]]>
tag:nykcn.org,2013:Post/1339519 2018-11-03T02:09:05Z 2018-11-03T02:09:05Z 예수를 믿는 유익(사도행전 27:21-25, 전도서 7:14) / 금요찬양기도회(2018-11-2) 오대양목사

]]>
tag:nykcn.org,2013:Post/1336917 2018-10-28T17:06:51Z 2018-11-03T02:09:19Z 내 마음의 묵은 땅에 묵혀지고 굳은 것들(호세아 10:11-13) / 주일설교(20181028) 황선민목사

]]>
tag:nykcn.org,2013:Post/1336460 2018-10-27T02:57:12Z 2018-10-27T02:57:13Z 나의 성도를 내 앞에 모으라(시편 50:5) 금요찬양기도회(20181026) 황선민목사

]]>
tag:nykcn.org,2013:Post/1334661 2018-10-21T17:31:04Z 2018-10-21T17:31:18Z 날마다 새롭게(고린도후서 4:16-18) / 주일설교(2018-10-21) 이승혁목사 mp3

]]>
tag:nykcn.org,2013:Post/1334559 2018-10-21T12:05:27Z 2018-11-06T20:48:55Z 날마다 새롭게(고린도후서 4:16-18) / 주일설교 원고(2018-10-21) 이승혁목사


                                                       숭실교회 ①. 1994. 6. 19
                                                       파트리스교회 ②. 2018. 10. 21

- 동일한 제목의 설교이었지만 내용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소개됩니다.

날마다 새롭게(고린도후서 4:16∼18)


16.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겉사람은 후패하나 우리의 속은 날로 새롭도다

17. 우리의 잠시 받는 환난의 경한 것이 지극히 크고 영원한 영광의 중한 것을 우리에게 이루게 함이니

18. 우리의 돌아보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 보이지 않는 것이니 보이는 것은 잠간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함이니라

16. Therefore we do not lose heart. Though outwardly we are wasting away, yet inwardly we are being renewed day by day.  
17. For our light and momentary troubles are achieving for us an eternal glory that far outweighs them all. 
18. So we fix our eyes not on what is seen, but on what is unseen. For what is seen is temporary, but what is unseen is eternal. 

현대인의 특징을 ‘포노 사피엔스(Phono Sapiens)’ 라고 합니다. 포노 사피엔스가 무슨 의미인지 모르지만 일상생활에서 자주 경험할 수 있습니다.

지난 월요일 아침 맨하튼에 가려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버스를 타고 지하철을 두 번씩 갈아타고 가면서 제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대략 제 주위에 앉거나 서 있는 승객들이 열두 명 가량이었습니다. 열두 명 가운데서 휴대전화를 들여다보는 사람의 수가 여섯 명 내지 일곱 명 가량이었습니다. 대략 50%가 넘는 사람들이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여론조사 기관에서 “일주일 동안 휴대전화 없이 지내라고 한다면 어떨까?” 하는 질문을 하였을 때 51.6%가 불안해서 견딜 수 없을 것이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포노 사피엔스란 전화를 의미하는 라틴어 포노와 생각을 의미하는 사피엔스라는 두 단어가 합성된 신종어로 휴대전화 없이 세상을 살아갈 수 없는 사람을 의미합니다.
요즈음은 데이케어센터에서도 스마프폰 사용법을 가르칩니다.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도 휴대전화를 사용할 줄 알아야 하는 시대라고 하겠습니다.

이런 추세가 교회 안에도 깊숙이 들어왔습니다.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교회에서는 성경 찬송을 들고 다니지 않습니다. 휴대전화에 찬송가와 성경 앱(App)을 다운받아 찬송을 부를 때에 또는 성경을 읽을 때에도 휴대전화를 열면 성경을 다양한 번역으로 읽을 수 있습니다.

포노 사피엔스와 그리스도인의 차이

그런데 아무리 휴대전화를 잘 사용하여 성경을 읽을 수 있고 찬송을 부르면 포노 사피엔스는 될 수 있어도 그리스도인이 될 수 없습니다. 참된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의 영을 소유해야 합니다.

유행이나 어느 대형교회가 행하는 것이 마치 성경적인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성경적이지 않은 것도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세상 사람들 모두가 ‘포노 사피엔스’ 처럼 살아갈지라도 성도들은 비록 포노 사피엔스로 인정받거나 인정받지 못할지라도 그리스도의 영을 소유한 사람으로 살아가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의 영을 소유해야 한다.”

로마서 8:9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  

포노 사피엔스는 새롭게 출시되는 제품에 관심을 갖습니다. 새 제품을 구입하려고 제품을 판매하는 건물 앞에서 밤을 새우기도 합니다. 반면에 그리스도인의 관심은 속사람을 새롭게 하려고 합니다.


본문의 16절을 살펴보겠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겉사람은 후패하나 우리의 속은 날로 새롭도다.

겉사람이 후패한다는 말씀은 겉사람은 네오스의 시간에 해당합니다. 네오스의 시간은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육체가 약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것은 당연한 사실입니다. 그런데도 많은 사람들이 겉사람을 새롭게 하려고 보톡스, 마늘주사, 심지어 태반주사까지 맞는다고 합니다. 사람의 힘으로 시간을 되돌릴 수 없습니다.

우리의 속은 날로 새롭도다는 말씀은 속사람은 날마다 새롭게 무장해야 합니다. 이때 새롭다는 것은 네오스와 같이 시간적으로 새로운 것이 아니라 카이노스 즉 마음과 생각을 새롭게 바꾸는 것을 말합니다. 육체는 약해질 수밖에 없지만 마음과 생각을 새롭게 하는 것을 말합니다.
마음과 생각을 새롭게 하려면 세상이 부러워하는 신앙생활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기뻐하는 신앙생활을 사모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기뻐하는 신앙생활을 사도 바울은 로마서 8장 9∼10절에서 이렇게 깨우쳤습니다.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 또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시면 몸은 죄로 인하여 죽은 것이나 영은 의를 인하여 산 것이니라.   

겉사람이 약해질 때 속사람은 그리스도의 영의 지배를 받아 점점 더 새롭게 될 수 있다고 말씀합니다.

속사람이 새롭게 되려면 카이로스의 시간과 카이노스의 새롭게 하는 것이 조화를 이루어야 합니다. 새롭게 하려고 다짐하지만 크로노스의 시간에 머물 때는 여전히 어제와 동일한 삶을 계속할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에 새롭게 하려고 다짐하는 순간 카이로스의 시간을 만들려고 습관에 따라 생활하지 않고 새로운 삶의 계획을 따라 살아갈 때 비로써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카이로스의 시간과 카이노스의 새롭게 하는 것이 하나가 될 수 있는 방법을 날마다 새롭게 되라고 합니다. 날다 새롭게 될 수 있는 세 가지 방법을 바울 서신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첫째,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라(로마서 6:4)
둘째, 죄에 대하여 죽은 자가 되라(로마서 6:11)
셋째, 선한 일을 생각하라(에베소서 2:10)

첫째,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라(로마서 6:4)

그러므로 우리가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 그와 함께 장사되었나니 이는 아버지의 영광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심과 같이 우리로 또한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함이니라. 

사형언도를 받은 사형수를 최고수라고 합니다. 최고수의 하루는 해가 뜰 때부터가 아니라 해가 질 때부터 시작합니다. 왜냐하면 사형은 시간이 해가 뜬 후에 집행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최고수에게 가장 기쁜 시간은 해가 질 때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해가 뜰 때부터 하루의 일과를 시작합니다. 최고수의 삶과 우리들의 삶이 다른 이유가 무엇일까요?

최고수는 죽음을 기다리는 삶이지만 우리들은 반드시 죽는 존재이지만 죽음을 기다리지는 않습니다. 최고수가 죽음을 기다리는 이유는 이미 사형이 결정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냉정하게 생각하면 우리들도 이미 죽음이 결정된 인생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죽음을 생각하지 않는 이유는 오늘은 죽음의 날이 아니라고 기대하기 때문입니다.

최고수와 우리들의 차이를 결정하는 기준은 “새 생명”입니다. 최고수도 오늘 사형집행의 날이 될 수 있고 우리도 오늘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할 수 있습니다. 죽음은 같은 것이지만 죽음을 대하는 자세가 다른 이유는 죽음 이후에 대한 생각의 차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런데 최고수들 중에서 사형언도를 받은 후 절망 가운데서 하루하루를 불안하게 지냈던 사람도 복음을 받아드린 후에는 전혀 새로운 모습으로 하루하루의 삶을 정리한다고 합니다.

예를 들면 내가 사형을 받은 후에 내 몸에서 필요한 장기를 모두 기증하고 심지어 자기의 몸은 의과대학의 해부용으로 기증하겠다고 결정한 후에는 하루하루가 불안하고 초조한 날이 아니라 이제는 내가 이 세상에서 지은 죄 값을 이렇게 갚아주고 떠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한다고 합니다.

새 생명의 삶이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신앙이라고 하겠습니다.

죽음은 누구나 피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죽음을 맞이하는 자세는 부정적일수도 있고 긍정적일수도 있습니다.

죽음에 대한 긍정적인 자세가 새 생명의 삶을 누리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주님을 영접하고 구원의 확신을 갖는 사형수는 마지막 그 날을 기다리며 자기 몸에서 필요한 모든 장기를 기증하고 몸은 의과대학의 해부용으로 기증한 후에 세상에서 지은 잘못을 뉘우치며 회개하는 심정으로 새 날을 맞이하기 때문에 새 날은 새 생명의 날이 될 것입니다.

새 생명의 삶을 위하여 가져야 할 신앙의 자세가 무엇일까요?
예수께서 구세주가 되시고 지금은 성령께서 역사하신다는 믿음을 갖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둘째, 죄에 대하여 죽은 자가 되라(로마서 6:11)

이와 같이 너희도 너희 자신을 죄에 대하여는 죽은 자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을 대하여는 산 자로 여길찌어다. 

세상에는 죄에 대하여 두 종류의 사람이 있습니다.
하나는 죄에 대하여 죽었으나 살아있는 사람입니다.
다른 하나는 죄에 대하여 살았으나 죽은 사람입니다.

죄에 대하여 살았으나 죽은 사람은 죄의 유혹에 대하여 쉽게 반응하고 죄와 함께 먹고 마시기를 좋아하며 즐거워하기 때문에 마지막에는 영원한 죽음 영벌의 심판을 받아야 할 사람을 말합니다.

죄에 대하여 죽었으나 살아있는 사람은 죄에 대하여 이미 죽었기 때문에 죄의 유혹을 단호하게 거부합니다. 그러므로 이 세상에서는 거룩한 주의 백성으로 살아갈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 심판 때에는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될 사람을 말합니다.

죽었다는 것은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는 것입니다.

갈라디아서 2:20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산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가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몸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려면 그리스도와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셋째, 선한 일을 생각하라(에베소서 2:10)

우리는 그의 만드신 바라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선한 일을 위하여 지으심을 받은 자니 이 일은 하나님이 전에 예비하사 우리로 그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하심이니라. 

10월의 도서 예수의 기도라는 책에서 순례자로 소개되는 주인공이 어느 마을을 지날 때 작은 교회에 들어가 기도를 마치고 나와 길을 가려는데 아이들이 쫓아와서 “거지님, 거지님 좀 기다리세요!” 하며 다가와 손을 잡고 “우리하고 같이 엄마에게 가요. 엄만 불쌍한 사람을 좋아하니까요” 하며 집으로 안내합니다. 집에서는 아이들의 엄마가 순례자를 복음의 정신에 따라 지나가는 길손을 정성껏 대접하며 남편의 시청 지정 판사인데 순례자를 하나님의 사자로 생각한다. 내일은 주일이므로 여기서 머물고 같이 예배드리고 예배 후에는 가난한 형제들 서른 명 정도 매 주일 같이 점심을 먹는데 같이 식사를 하자고 합니다. 순례자는 이 사람이 정말 사람인가? 아니면 혼령인가? 하고 생각합니다. 여주인의 집안은 경건한 가정으로 그녀의 어머니가 어려운 이웃을 사랑으로 대하며 항상 단순함과 경건함을 가지고 하나님을 경외하도록 키우고 하녀들을 형제처럼 대하라고 당부하셨는데 어머니의 가르침을 실천하려고 최선을 다합니다. 안주인의 이야기를 듣고 그녀의 남편을 만난 후에 순례자는 선한 일이란 착한 일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누군가로부터 영적인 이야기를 듣고 더욱 경건한 신앙의 삶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선한 일이란 먹을 것을 나눠주고 옷을 주고 얼마의 돈을 주는 것이 아니라 영적인 것에 관심을 갖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종교개혁자 마르틴 루터는 ‘Let God be God!’ 즉 하나님으로 하나님 되게 하라! 이렇게 강조했습니다.

신앙이란 하나님으로 하나님 되게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하나님 되게 하는 것은 영이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쁘시게 하기 위하여 영적인 것에 관심을 갖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하나님께서 내게 보여주신 길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입니다. 내 방법. 내 길이 아닙니다. 그가 보여준 길로 그가 보여준 방법으로 주님께 나아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마태복음 16:24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 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 

결론을 위한 이야기
새 생명의 삶을 실현하는 것도
죄에 대하여 죽는 것도
선한 일에 열심 하는 것도
오직 예수님의 삶과 예수님의 방법을 따라가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예수님께서 가셨던 그 길은 좁은 길이며 좁은 문입니다. 십자가의 길입니다. 눈물과 기도가 없이는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길입니다.

이번 한 주간도 주님을 따라 살며 날마다 새롭게 되어 세상에서도 하나님 나라를 경험하고 하나님 나라의 즐거움을 주위 사람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은혜가 넘쳐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기도)
1.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갈 수 있는 믿음으로 무장하자!
2.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 드러나는 교회를 세우자!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tag:nykcn.org,2013:Post/1334262 2018-10-20T16:59:25Z 2018-10-20T16:59:25Z 새 주기도문과 새 사도신조

이제까지 사용하던 주님께서 가르쳐주신 기도(주기도)와

사도신경은 현대인의 이해에 불편하므로 새롭게 번역된

주기도문과 사도신조를 예배 시간에 사용합니다.

사도신조

나는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믿습니다.

나는 그의 유일하신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다.

그는 성령으로 잉태되어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시고,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아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

장사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으며,

하늘에 오르시어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다가,

거기로부터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십니다.

나는 성령을 믿으며, 거룩한 공교회와 성도의 교제와 죄를 용서받는 것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습니다. 아멘.

 

주기도문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하게 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을 용서하여 준 것 같이

우리 죄를 용서하여 주시고, 우리를 시험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영원히 아버지의 것입니다. 아멘.


 


]]>
tag:nykcn.org,2013:Post/1334085 2018-10-20T01:53:45Z 2018-10-20T17:00:19Z 찬송의 자리(시편 150:1) / 금요찬양기도회(2018-10-19) 이승혁목사 mp3

]]>
tag:nykcn.org,2013:Post/1333887 2018-10-19T15:32:46Z 2018-11-06T20:51:15Z 찬송의 자리(시편 150:1-6) / 금요찬양기도회 원고(2018-10-19) 이승혁목사


                                                                                                                                                        금요찬양기도회 / 2018-10-19

 찬송의 자리(시편 150:1)

할렐루야 그 성소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며 그 권능의 궁창에서 그를 찬양할찌어다.

종교개혁자 칼빈(Jean Calvin. 1509. 7. 10∼1564. 5. 27)은 시편을 “영혼의 해부학” 이라고 정의했습니다.

영국의 성서 주석가 매튜 헨리(Matthew Henry, 1966. 10. 28~1714)는 시편 150편을 “시편의 기록 목적을 보여주는 시” 라고 정의했습니다.

시편은 150편 제5권으로 구성된 말씀
5권으로 구성된 것은 모세오경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합니다.

제1권은 시편 1편부터 41편
제2권은 시편 42편부터 72편
제3권은 시편 73편부터 89편
제4권은 시편 90편부터 106편
제5권은 시편 107편부터 150편

시편을 시의 성격에 따라 분류

미즈모리 - 시
쉬르 - 노래
마스길 - 명상시
믹담 - 풍자시
테필라 - 기도
테힐라 - 찬양

반주할 음악의 지시에 따른 분류

영장으로
셀라
현악
관악
뭇랍벤에 맞춘 노래
스미닛에 맞춘 노래
깃딧에 맞춘 노래
여두둔의 법칙에 따라 부르는 노래
아엘렛새할 곡조로 부르는 노래
수산 에둣 곡조로 부르는 노래
아요낫 엘렘 르호깃 곡조로 부르는 노래
알다스헷 곡조로 부르는 노래

시편 1편 첫 구절은 “복 있는 사람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시편 150편의 마지막 구절은 “할렐루야”로 끝납니다.
시편의 구성에 따라 복 있는 사람은 할렐루야 라고 외치는 사람입니다.

할렐루야”는 ‘찬송하라’는 “할랄”과 ‘너희들’ 이라는 “”와 ‘하나님’이란 “”라는 세 단어가 합성하여 만든
너희들은 하나님을 찬송하라”는 뜻입니다.

따라서 시편의 결론은 “복 있는 사람은 하나님을 찬양하는 사람” 이라고 하겠습니다.

찬송하는 사람이 복을 받는 사람이라는 한 가지 예룰 성경에서 찾아보겠습니다.
사도행전 16장에 바울과 실라가 기도하는 곳으로 가던 길에 귀신들려 점치는 여종을 만났습니다.
여종은 점을 치고 복채를 받아 주인에게 바치므로 주인에게 이익을 주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여종이 바울과 실라를 향하여 “이 사람들은 지극히 높은 하나님의 종으로 구원의 길을 너희에게 전하는 자.” 라고 소리쳤습니다. 이와 같이 여러 날을 계속하자 바울은 그 여종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네게 명하노니 그에게서 나오라” 하고 명령했습니다. 그러자 귀신이 즉시 나왔고 더 이상 점을 칠 수 없으므로 여종의 주인은 자기의 수입원이 없어졌기 때문에 바울과 실라를 관가로 끌고가 관원에게 우리의 성을 요란하게 하는 자들이라고 고소했습니다. 바울과 실라는 많은 매를 맞고 깊은 옥에 갇혔습니다.

밤중 쯤 되어 바울과 실라가 기도하고 하나님을 찬미할 때 감옥 안에 있던 모든 죄수들이 기도와 찬송을 들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감옥의 터가 흔들리며 지진이 일어났고 감옥의 문들이 열리고 죄수들을 묶고 있는 것들이 모두 풀렸습니다.
찬송을 부른 바울과 실라에게만 놀라운 일이 일어난 것이 아니라 찬송을 들었던 죄수들에게도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바울과 실라의 환경은 도저히 찬송을 부를 수 있는 환경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곳에서 찬송을 불렀을 때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성도들에게도 늘 찬송할 수 있는 즐겁고 행복한 환경이 계속되는 것은 아닙니다.
때로는 바울과 실라와 같이 고통스럽고 견디기 어려운 환경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가운데서 성도들이 찬송할 때 그 찬송이 울려 퍼지는 그 지역에도 놀라운 일이 일어날 것입니다.

어디에서 찬송을 해야 할까요?

시편 150편 1절을 읽겠습니다.
할렐루야 그 성소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며 그 권능의 궁창에서 그를 찬양할찌어다.

성소에서 찬양하라

성소란 구약 시대에는 성막과 성전을 말합니다.
성막과 성전이 신약 시대에는 교회로 발전했습니다.
그러므로 교회에서부터 찬송은 시작되어야 합니다.

그런데 사도 바울은 문제가 많았던 고린도교회에 보낸 편지에서 몸이 성전이라고 깨우쳤습니다.

고린도전서 3:16
너희가 하나님의 성전인 것과 하나님의 성령이 너희 안에 거하시는 것을 알지 못하느뇨. 

고린도전서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우리의 몸이 성전이므로 우리들이 교회에 모였을 때는 모이는 교회가 됩니다.
그러나 우리가 교회를 떠나 각자의 삶의 자리로 돌아갈 때는 흩어지는 교회가 됩니다.
따라서 찬송은 교회에서 시작하여 내 삶의 자리까지 확산되어야 합니다.
성도들이 머물고 있는 그 자리가 곧 찬송해야 할 장소라고 하겠습니다.

궁창에서 찬양하라

궁창은 하늘을 의미합니다.
그렇다면 찬송하기 위해서 비행기 또는 우주선을 타고 하늘 높이 올라가서 찬송해야 할까요?
권능의 궁창이란 하늘이 권능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권위와 주권이 있는 하늘을 말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그 하늘 아래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바꾸어 말하면 하나님의 주권과 권위 아래에서 살아갑니다.
그러므로 그 권능의 궁창에서 찬양하라는 말씀은 하늘 아래 어느 곳에서나 찬양하라는 뜻입니다.

교회에서 찬양하고 교회 밖에서도 찬양하라

이렇게 찬양이 울려 퍼질 때 그 찬양을 듣는 사람들 중에 누군가는 마치 감옥의 터가 흔들리고 죄수들을 묶었던 밧줄이 풀려진 것처럼 죄악의 사슬에서 해방될 수 있는 은혜를 누릴 수 있게 됩니다.

찬송의 놀라운 위력

저희들이 와이스톤에서 거주할 때 어느 날 수맥을 검사하는 사람이 방문하여 엘 로드(L Rod)를 양손에 들고 집안에 수맥이 있는지 살펴보는데 이 집터에 수맥이 분명하게 지나가는데 잡히지 않는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근처 집에서는 수맥이 잘 잡혔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러더니 “혹시 교회에 다니느냐?”고 묻습니다. 그래서 제가 “목사” 라고 대답하자 “역시 그렇군요! 집안에 찬송가와 성경이 있으면 수맥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합니다.

찬송을 부르고 성경을 읽는 것이 아니라 성경과 찬송가를 집안에 놓고 있었는데도 수맥이 잡히지 않는다면 그 찬송을 부르고 그 말씀을 묵상할 때에 더 크고 놀라운 능력이 나타날 것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성소와 권능의 궁창에서 찬양하라!

성도들이 있는 그 자리가 바로 찬송의 자리이며 그 찬송으로 구원의 은혜가 주위 사람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능력의 찬송을 부르는 일에 승리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기도

1. 내 삶의 자리가 찬송으로 세워지게 하옵소서!
2. 뉴욕의 모든 교회들마다 찬송이 회복되게 하옵소서!
3. 하나님의 기적을 일으키는 찬송의 사람으로 쓰임 받게 하옵소서! 

고린도전서 3:16

너희가 하나님의 성전인 것과 하나님의 성령이 너희 안에 거하시는 것을 알지 못하느뇨. 

Don't you know that you yourselves are God's temple and that God's Spirit lives in you? 

고린도전서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Do you not know that your body is a temple of the Holy Spirit, who is in you, whom you have received from God? You are not your own; you were bought at a price. Therefore honor God with your body. 

시편 150:1∼6
할렐루야 그 성소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며 그 권능의 궁창에서 그를 찬양할찌어다. 그의 능하신 행동을 인하여 찬양하며 그의 지극히 광대하심을 좇아 찬양할찌어다. 나팔 소리로 찬양하며 비파와 수금으로 찬양할찌어다. 소고 치며 춤추어 찬양하며 현악과 퉁소로 찬양할찌어다. 큰 소리 나는 제금으로 찬양하며 높은 소리 나는 제금으로 찬양할찌어다.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찌어다 할렐루야. 
Praise the LORD. Praise God in his sanctuary; praise him in his mighty heavens. Praise him for his acts of power; praise him for his surpassing greatness. Praise him with the sounding of the trumpt, praise him with the and lyre, praise him with tambourine and dancing, praise him with the strings and, praise him with the clash of cymbals, praise him with resounding cymbals. Let everything that has breath praise the LORD. Praise the LORD.


]]>
tag:nykcn.org,2013:Post/1332304 2018-10-14T17:35:07Z 2018-10-14T17:35:07Z 하나님의 전 지대가 놓일 때(에스라 3:10-13) / 주일설교(2018-10-14) 최우섭목사

]]>
tag:nykcn.org,2013:Post/1331778 2018-10-13T02:14:25Z 2018-10-13T02:14:26Z 즐거움과 기쁨의 차이(스바냐 3:14-17) 금요찬양기도회 / 이호승목사(브루클린연합감리교회)

]]>
tag:nykcn.org,2013:Post/1327394 2018-09-30T16:54:43Z 2018-09-30T16:54:43Z 주를 위하여(로마서 14:8) / 주일설교(2018-9-30) 이승혁목사

]]>
tag:nykcn.org,2013:Post/1327005 2018-09-29T02:18:26Z 2018-09-29T02:18:27Z 누구에게 속한 사람인가?(요한복음 17:7-9) / 금요찬양기도회 (2018-9-28) 황선민목사

]]>
tag:nykcn.org,2013:Post/1324814 2018-09-23T17:15:59Z 2018-09-23T17:16:00Z 성전 재건을 위한 마음들(에스라 3:1-3) / 주일설교(2018-9-23) 최우섭목사

]]>
tag:nykcn.org,2013:Post/1324275 2018-09-22T02:56:18Z 2018-09-22T13:03:10Z 여호와를 찬양하라(시편 150:6) . 제 3차 금요찬양기도회 설교 원고

2018-9-21(금요찬양기도회) 오후 8:00-9:30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하라(시편 150:1∼6)

1. 할렐루야 그 성소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며 그 권능의 궁창에서 그를 찬양할찌어다

2. 그의 능하신 행동을 인하여 찬양하며 그의 지극히 광대하심을 좇아 찬양할찌어다

3. 나팔 소리로 찬양하며 비파와 수금으로 찬양할찌어다

4. 소고 치며 춤추어 찬양하며 현악과 퉁소로 찬양할찌어다

5. 큰 소리 나는 제금으로 찬양하며 높은 소리 나는 제금으로 찬양할찌어다

6.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찌어다. 할렐루야.  

시편 1편은 “복 있는 사람은 악인의 꾀를 좇지 아니하며 죄인의 길에 서지 서지 아니하며 오만한 자의 자리에 앉지 아니하고.” 이렇게 시작합니다.

시편 150편 6절은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찌어다. 할렐루야.” 이렇게 마칩니다. 그러므로 시편의 주제는 “복 있는 사람은 여호와를 찬양하는 사람” 이라고 하겠습니다. 이 주제를 달리 말하면 “여호와를 찬양하는 사람은 복 받은 사람” 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므로 금요찬양기도회에 참석하신 우리 모두는 하나님께로부터 복을 받은 사람이심을 확신하고 믿으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시편 150편의 특징을 세 가지로 소개합니다.

첫째는 할렐루야 시
둘째는 찬양의 시
셋째는 호흡의 시

150편에 대한 세 가지 특징 중에서 오늘은 호흡의 시에 대하여 소개합니다.
6절을 읽겠습니다.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찌어다. 할렐루야.  

호흡이란 히브리 단어는 ‘네페쉬’ 라고 합니다. ‘네페쉬’라는 단어가 구약 성경에서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소개합니다.

창세기 2:7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된지라. 

사람을 만든 재료는 흙입니다. 각종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만드실 때에도 흙으로 만드셨습니다(창 2:19). 그런데 사람과 동물의 차이는 흙으로 만든 후에 사람에게는 생기를 불어넣으셨습니다. 생기를 불어넣는 순간 사람은 살아있는 영이 되었습니다. 영적 존재라고 합니다. 그러나 동물과 새는 살아있지만 생기가 없기 때문에 동물적 존재 즉 육적 존재가 되었습니다. 육적 존재는 죽으면 끝입니다. 그러나 영적 존재는 죽은 후에 전혀 다른 세계로 옮겨가야 합니다.

히브리서 9:27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전도서 3:19∼21
인생에게 임하는 일이 짐승에게도 임하나니 이 둘에게 임하는 일이 일반이라 다 동일한 호흡이 있어서 이의 죽음 같이 저도 죽으니 사람이 짐승보다 뛰어남이 없음은 모든것이 헛됨이로다. 다 흙으로 말미암았으므로 다 흙으로 돌아가나니 다 한 곳으로 가거니와. 인생의 혼은 위로 올라가고 짐승의 혼은 아래 곧 땅으로 내려가는 줄을 누가 알랴.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하라는 말씀은 생령이 된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하라는 말씀입니다. 생령이 되기 위해서는 물과 성령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종교개혁자 칼빈은 시편을 ‘영혼의 해부학’ 이라고 정의했습니다.
시편을 영혼의 해부학이라고 정의한 이유는 생령이 된 자만이 여호와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일 호흡이 멈추면 찬양할 수 없습니다.

창세기 7:22
육지에 있어 코로 생물의 기식을 호흡하는 것은 다 죽었더라. 

호흡이 있다는 말은 생명이 있다는 뜻입니다. 생명이 있는 것의 특징은 살아있다는 것을 소리로 표현합니다. 

예를 들면 말을 못하는 어린 아이가 우는 것은 아이의 상태를 알리는 표현입니다.
개가 멍멍 하고 짖는 것은 개가 살아있다는 표현입니다.
고양이가 야옹 야옹 하고 소리하는 것은 고양이가 살아있다는 표현입니다.
새가 지저귀는 것도 새가 살아있다는 표현입니다.
부엉이가 부엉 부엉 하고 소리 내는 것도 살아있다는 표현입니다.
호랑이가 어흥 하고 소리 내는 것은 호랑이가 살아있다는 표현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살아있는 생명체는 살아있다는 표현을 소리로 나타냅니다.

그런데 시편은 영혼의 해부학으로 사람이 살아있다면 어떤 소리를 내야 하느냐? 그 소리는 여호와를 찬양하는 것이라고 말씀합니다. 따라서 사람이 살아있다는 것은 여호와를 찬양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흙으로 만드셨습니다.
각종 들짐승들과 각종 공중의 새는 흙으로 만드셨습니다.
살아있는 사람과 동물과 새가 살아있다는 표현을 합니다.
동물은 동물의 특유의 소리로 표현합니다.
새는 새의 특유의 소리로 표현합니다.
사람도 사람의 특유의 소리를 표현해야 합니다.

사람이 표현해야 하는 소리는 여호와를 찬양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람을 흙으로 만드실 때 코에 생기를 불어넣으셨기 때문입니다.
생기는 영을 말합니다.
거룩한 영이 사람 안에 들어왔기 때문에 그 영으로 살아있다는 표현을 해야 합니다.
사람만이 표현할 수 있는 소리는 여호와를 찬양하는 것입니다.

여호와를 찬양하려면 사람의 영이 회복되어야 합니다.
영의 회복이 없이는 여호와를 찬양하는 것이 아니라 동물의 소리와 새의 소리와 같이 여호와를 찬양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존재를 알리는 소리라고 하겠습니다.

금요찬양기도회가 거듭난 사람만이 표현할 수 있는 여호와를 찬양하는 은혜의 시간이며 그 시간에 우리 모두의 영이 온전하고 거룩하게 회복될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이사야 43:21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
 
어떻게 여호와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을까요?

여호와를 찬양하기 위해서는 지난날의 내 모습을 돌이켜 보며 내 삶에서 하나님은 찬양하지 못한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합니다.

찬송가 405장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주 은혜 놀라와

이 찬송은 존 뉴턴 목사님이 지은 찬송시를 Amazing Grace라는 곡에 가사를 붙여 부른 찬송입니다.
1.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주 은혜 놀라와 잃었던 생명 찾았고 광명을 얻었네

2. 큰 죄악에서 건지신 주 은혜 고마와 나 처음 믿은 그 시간 귀하고 귀하다

3. 이제껏 내가 산 것도 주님의 은혜라 또 나를 장차 본향에 인도해 주시리

4. 거기서 우리 영원히 주님의 은혜로 해처럼 밝게 살면서 주 찬양 하리라. 아멘

존 뉴턴은 1725년 영국 런던에서 로마 가톨릭교회 신자인 아버지와 독실한 개신교신자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머니는 아들을 성직자로 키우려 했으나 그가 여섯 살 되었을 때 결핵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후 존 뉴턴의 아버지가 상선을 타고 바다에 나간 후 계모의 손에 자랐습니다. 계모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던 존 뉴턴은 아버지처럼 배를 타기 위해 선원 학교에 다녔습니다. 열한 살이 되었을 때(1736년) 존 뉴턴은 상선의 선원인 아버지를 따라 도제로 배를 타고 여러 곳을 다녔습니다. 그 후 존 뉴턴은 흑인노예를 수송하는 노예무역에 종사했습니다.

당시 노예로 납치된 흑인들은 가축 이하의 대우를 받았으며 수송선의 위생상태가 열악해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에 간염, 탈수증, 영양실조 등으로 사망하는 노예들도 많았다고 합니다.

존 뉴턴은 노예들을 마구 다루는 것에 대해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당연하게 생각했다고 합니다. 1748년 5월 10일 그가 22세가 되었을 때 존 뉴턴은 그의 배가 폭풍우를 만나 좌초될 위기를 만났습니다. 거센 풍랑을 만나 배가 침몰의 위험에 처하자 하나님께 매달리며 구원해 주실 것을 간구했습니다. 생사의 갈림길에서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뉴턴은 이때 크리스천의 삶을 다짐했습니다.

경건한 그리스도인이었던 어머니로부터 목회자가 되어야 한다는 가르침을 받았지만 진실한 기도를 하지 못했던 존 뉴턴은 풍랑의 위기를 만나 처음으로 진실한 기도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무사히 풍랑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 무사히 항구로 돌아왔습니다. 그는 이날을 제2의 생일로 기억하면서 그 후 6년간 노예무역을 계속하면서 노예들이 노예선에서 당하는 불편을 개선했다고 합니다.

1755년 존 뉴턴은 병을 이유로 하선하였고 열심히 공부하여 성공회의 사제가 되었습니다. 1772년 흑인 노예무역에 관여한 것을 깊이 후회하며 그것과 상관없이 사하여 주신 하나님의 은총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주 은혜 놀라와 이러한 찬송시를 작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1830년 경 찬송시에 이미 널리 알려진 어메이징 그레이스(amazing grace)라는 곡에 가사를 붙여 지금 우리가 부르는 찬송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뉴턴은 환상 중에 하나님 나라를 볼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세 가지 놀라운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첫째는 천국의 생명책에 기록된 나의 이름

나와 같은 사람의 이름이 천국의 생명책에 기록되었다는 것에 대한 하나님의 은혜에 감격했다고 합니다.

둘째는 천국에 있어야 할 성도가 없다는 것

세상에서 그렇게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던 성도 중에 먼저 세상을 떠났던 성도들을 천국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으나 그들을 천국에서 만날 수 없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셋째는 천국에 없을 것 같았던 성도가 있다는 것

신앙생활을 저렇게 하면 하나님 나라에 갈 수 없을 것 같았던 그 사람이 죽은 후에 천국에서 그를 만날 수 있었다는 사실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
tag:nykcn.org,2013:Post/1324270 2018-09-22T02:13:10Z 2018-09-22T02:13:21Z 여호와를 찬양하라(시편 150:6) . 제 3차 금요찬양기도회(2018-9-21) 이승혁목사

]]>
tag:nykcn.org,2013:Post/1322258 2018-09-16T17:15:17Z 2018-09-16T17:15:18Z 내 믿음의 나이와 이름(창세기 5:18-32) / 주일설교(2018-9-16) 황선민목사

]]>
tag:nykcn.org,2013:Post/1321825 2018-09-15T02:17:14Z 2018-09-15T02:17:14Z 여호와를 바랄지어다(시편 131:1-3) / 2차 금요찬양기도회(2018-9-14) 최우섭목사

]]>
tag:nykcn.org,2013:Post/1319993 2018-09-09T17:12:02Z 2018-09-09T17:12:03Z 광복절(光復節)+구구절(九九節)=통일국가(統一國家)(시편 120:1∼7) / 주일설교(2018-9-9) 이승혁목사


]]>
tag:nykcn.org,2013:Post/1315274 2018-08-26T17:57:29Z 2018-08-26T17:57:29Z 무엇이 나를 속이는가(갈라디아서 6:7-8) / 주일설교(2018-8-26) 황선민목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