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nykcn.org,2013:/posts 뉴욕나사렛교회 / New York Nazarene Church (718)361-0844. (917)597-2322 2017-12-10T17:09:47Z tag:nykcn.org,2013:Post/1214400 2017-12-10T17:09:46Z 2017-12-10T17:09:47Z 넷쩨 천사의 나팔(요한계시록 8:12-13) / 주일설교(2017-12-10)

]]>
tag:nykcn.org,2013:Post/1212496 2017-12-07T02:03:03Z 2017-12-07T02:03:04Z 성소에 대한 교훈(레위기 24장) / 수요성서연구(2017-12-6)

]]>
tag:nykcn.org,2013:Post/1210879 2017-12-03T20:35:33Z 2017-12-03T20:35:33Z 셋째 천사의 나팔(요한계시록 8:10-11) / 주일설교( 2017-12-03)


]]>
tag:nykcn.org,2013:Post/1209361 2017-11-30T01:35:58Z 2017-11-30T01:36:37Z 초막절(레위기 23:33-44) / 수요성경공부(2017-11-29)

]]>
tag:nykcn.org,2013:Post/1208323 2017-11-26T16:44:51Z 2017-11-26T16:44:51Z 둘째 천사의 나팔(요한계시록 8:8-9) / 주일설교( 2017-11-26)

]]>
tag:nykcn.org,2013:Post/1206224 2017-11-19T18:35:03Z 2017-11-19T18:35:34Z 범사에 감사하라(데살로니가전서 5:18) / 추수감사 주일설교 2017-11-19

]]>
tag:nykcn.org,2013:Post/1205630 2017-11-16T01:46:02Z 2017-11-16T01:46:49Z 대속죄일(레위기 23:26-32) / 수요성경공부(2017-11-15)

]]>
tag:nykcn.org,2013:Post/1204804 2017-11-12T16:43:06Z 2017-11-12T16:43:07Z 첫째 천사의 나팔(요한계시록 8:6-7) / 주일설교( 2017-11-12)

]]>
tag:nykcn.org,2013:Post/1204136 2017-11-09T01:48:18Z 2017-11-09T01:48:19Z 나팔절(레위기 23-25) / 수요성경공부(20171108)

]]>
tag:nykcn.org,2013:Post/1203629 2017-11-06T14:07:08Z 2017-11-06T14:07:08Z 영어 속담(English Proverbs)
  1. A bad workman blames his tools. 
    무능한 직공이 연장을 나무란다.
  2. A bird in the hand is worth two in the bush. 
    ☞ Something you always have is better than something you might get. 
    남의 돈 천냥이 내 돈 한푼만 못하다. (수중의 새 한 마리가 숲속의 두 마리보다 낫다.)
  3. A corporation has no soul. 
    법인 단체에는 넋이 없다.(자연인이 아니고 artificial person 이므로)
  4. A drowning man will catch at a straw. 
    물에 빠진 사람은 지푸라기라도 잡는다.
  5. A fool and his money are soon parted. 
    ☞ A foolish person quickly spends his or her money on worthless things.
  6. A fool's bolt is soon shot. (= A friend the all is a friend to none.) 
    어리석은 자의 화살은 금방 바닥이 난다. (어리석은 자는 밑천이 금방 드러난다)
  7. A friend in need is a friend indeed. 
    어려울 때의 친구가 진정한 친구다. 
    ☞ A true friend will help you in a time of trouble.
  8. A friend in need is a friend indeed. 
    어려울 때의 친구가 진짜 친구다.
  9. A friend who shares is a friend who cares. 
    ☞ A true friend unselfishly shares what he or she has.
  10. A good beginning is half done. (= A good start is half the battle.) 
    시작이 반이다.
  11. A good medicine tastes bitter. 
    좋은 약은 입에 쓰다.
  12. A habit acquired at three will persist to eighty.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13. A lie begets a lie. 
    거짓말은 거짓말을 낳는다.
  14. A little learning is a dangerous thing. 
    A little knowledge is dangerous. 
    조금 아는 것이 더 위험하다. (반식자 우환)
  15. A man can die but once. 
    사람은 한번밖에 안 죽는다.
  16. A man is known by the company he keeps.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
  17. A miss is as good as a mile. 
    ☞ Losing by a narrow margin is no different than losing by a wide margin.
  18. A penny saved is a penny earned. 
    1전을 절약하면 1전을 번다. (절약하는 것이 버는 것이다.)
  19. A rolling stone gathers no moss. 
    구르는 돌에는 이끼가 끼지 않는다. 
    (= Jack of all trades, and master of none. 우물을 파도 한 우물을 파라.)
  20. A soft answer turns away wrath. 
    웃는 낯에 침 뱉으랴.
  21. A stitch in time saves nine. 
    제때의 한 바늘은 나중의 아홉 바늘의 수고를 던다.
  22. A watched pot never boils. 
    서두른다고 일이 되는 것은 아니다.
  23. A wolf in sheep's clothing. 
    양의 탈을 쓴 늑대.
  24. A woman has an eye more than a man. 
    직감에 관한 한 여자가 남자보다 더 낫다.
  25. Absense makes the heart grow fonder. 
    People often feel more affectionate toward each other when they are apart. 
    없으면 더 보고 싶은 법.
  26. Actions speak louder than words. 
    ☞ People's actions are more convincing than their words are.
  27. After death, to call the doctor. 
    사후 약방문./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28. After rain comes fair weather.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
  29. After you" is good manners. 
    양보하는 것이 좋은 예절이다.
  30. All is well that ends well. 
    끝이 좋아야 다 좋다.
  31. All man are mortal. 
    누구나 죽는다.
  32. All roads lead to Rome.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
  33. All that glitters is not gold. 
    ☞ Some things are not as valid as they appear to be. 
    반짝인다고 다 금은 아니다.
  34. All work and no play makes Jack a dull boy. 
    공부만 하고 놀지 않으면 바보가 된다.
  35. All's well that ends well. 
    끝이 좋은 것은 모두가 좋은 것이다. : 중요한 것은 결과이고 결과만 좋으면 그때까지의 실패나 절망은 보상을 받는다는 뜻
  36. An apple a day keeps the doctor away. 
    ☞ Eating an apple everyday helps a person to stay healthy. 
    하루에 사과 한 개씩만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
  37. An Englishman's house is his castle. 
    사생활 침입 사절
  38. An eye for an eye. 
    눈에는 눈 : 같은 수단, 같은 방법으로 보복한다는 뜻.
  39. An innocent bystander gets hurt [ suffers a side blow ] in a fight.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다.
  40. An ounce of prevention is worth a pound of cure. 
    사소한 예방이 큰 치료의 수고를 덜어준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 된다.)
  41. Any time is no time. 
    언제든지 된다고 생각하면 못하게 된다.
  42. As long as there is life, there is hope. 
    생명이 있는 한 희망이 있다.
  43. As the old cock crows, the young cock learns. 
    어미 닭이 때를 알리면 어린 닭도 이를 배운다. (서당개 3년에 풍월 한다.)
  44. As you sow, so shall you reap. (= As the twig is bent the tree will grow.) 
    = You reap what you sow. 
    뿌린 대로 거둔다. (자업자득)
  45. Bad habits are hard to break. 
    제 버릇 개 못 준다.
  46. Bad news travels fast. 
    ☞ Reports of problems and misfortunes spread quickly. 
    나쁜 소문은 빨리 퍼진다.
  47. Barking dogs seldom bite. 
    ☞ People who threaten others usually do not hurt them. 
    짖는 개는 물지 않는다.
  48. Beauty is in the eye of the beholder. 
    ☞ What seems ordinary or ugly to one person might seem beautiful to another. 
    제 눈에 안경.
  49. Beggars can't be choosers. 
    ☞ When a person has nothing, he or she must accept whatever help is offered. 
    빌어먹는 놈이 콩밥을 마다할까.
  50. Behind the clouds is the sun still shining. 
    고생 끝에 낙.
  51. Better late than never. 
    ☞ It's better to do something late than not to do it at all. 
    늦더라도 안 하는 것보다 낫다.
  52. Better safe than sorry. 
    ☞ It is better to choose a safe course of action than a risky one that could lead to regrets.
  53. Birds in their little nests agree. 
    자매는 우애한다.
  54. Birds of a feather flock together. 
    ☞ People of the same type seem to gather together. 
    깃이 같은 새는 끼리끼리 모인다. (유유상종)
  55. Bitter pills may have wholesome effect. 
    쓴 약은 몸에 좋은 효과가 있다.
  56. Brevity is the soul of wit. 
    간결이 위트의 본질이다.
  57. Building castles in the air. 
    공중누각(空中樓閣)
  58. By other's faults wise men correct their own. 
    현명한 사람은 남의 결점을 보고 자신의 결점을 고친다.-타산지석(他山之石)
  59. Care killed the cat. 
    지나친 주의가 고양이를 죽인다.
  60. Cast not your pearls before swine. 
    돼지에게 진주를 던져주지 말아라.: 어리석은 자에게 가치 있는 말은 부질없는 것
  61. Charity begins at home. 
    ☞ One should take care of one's own family, friends or fellow citizens before helping other people. 
    자비는 집에서 시작한다.
  62. Claw me and I'll claw thee. 
    네가 긁어 주면 나도 네 가려운 데를 긁어주마.
  63. Clothes do not make the man. 
    ☞ A person should not be judged by the clothes he or she wears.
  64. Come empty, return empty.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돌아간다.
  65. Constant dripping wears away the stone. 
    물방울이 돌을 뚫는다.
  66. Credit is better than gold. 
    신용이 돈보다 낫다.
  67. Curiosity killed the cat. 
    ☞ It is dangerous to be curious. 
    호기심이 신세를 망친다.
  68. Cut your coat according to your cloth. 
    분수에 맞게 살아라.
  69. Dead men tell no tales. 
    죽은 자는 말이 없다.
  70. Difficulty is the nurse of greatness. 
    고난은 위대함을 기른다. (고진감래 - 苦盡甘來)
  71. Do as I say, not as I do. 
    ☞ Follow my advice, but don't follow my example.
  72. Do to others as you would be done by. 
    대접받고 싶은 대로 행하라.
  73. Dogs remember faces, cats places. 
    개는 사람을 따르고 고양이는 잠자리를 따른다.
  74. Don't bite off more than you can chew. 
    능력 밖의 일을 하려고 하지 마라.
  75. Don't bite the hand that feeds you. 
    ☞ Don't hurt someone who takes care of you. 
    은혜를 원수로 갚지 마라.
  76. Don't count your chickens before they are hatched. 
    ☞ Don;t plan on the successful results of something until those results actually occur. 
    부화하기도 전에 병아리를 세지 마라.(김칫국부터 마시지 마라.) 
    일의 결과는 일이 끝나야 알 수 있으므로 미리 결과에 대한 기대나 자신감을 갖는 것은 위험하다는 뜻.
  77. Don't cry before you are hurt. (= Don't cross your bridge before you come to it.) 
    ☞ Don;t grieve about having done something that cannot be undone. 
    다치기도 전에 울지 마라. (미리 걱정하지 마라)
  78. Don't go near the water until you learn how to swim. 
    수영을 배울 때까지는 물가에 가지 마라. (위험한 일은 하지 마라.)
  79. Don't hallo till you are out of the wood(s). 
    숲에서 빠져나오기 전까지는 기뻐 외치지 마라. (미리 좋아하지 마라)
  80. Don't judge a book by its cover. 
    ☞ Don't form an opinion about something based on appearance alone. 
    겉모습으로 판단하지 말아라
  81. Don't judge a man until you've walked in his boots. 
    ☞ Don't criticize a person until you've tried to do the something he does. 
    그 사람의 처지가 되어 보기 전에 함부로 판단하지 마라.
  82. Don't look a gift-horse in the mouth. 
    받은 선물에 대해 불평하지 마라.
  83. Don't put all your eggs in one basket. 
    ☞ Don't risk losing everything at once.
  84. Don't put off for tomorrow what you can do today. 
    ☞ Don't necessarily postpone doing something.
  85. Don't put the cart before the horse. 
    ☞ Don't do things in the wrong order. 
    본말을 전도하지 마라.
  86. Drop by drop fill the tub. 
    한방울 한방울의 물이 모여 독을 채운다.
  87. Early to bed and early to rise makes a man healthy, wealthy, and wise.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면 건강, 부, 현명함이 절로 생긴다.
  88. Easier said than done. 
    행동하기보다 말하기가 쉽다.
  89. Easy come, easy go. 
    쉽게 번 돈은 쉽게 쓴다.
  90. Even a worm will turn.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
  91. Even Homer sometimes nods.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
  92. Every bird likes its own nest the best. 
    어떤 새도 자기 둥지를 가장 좋아한다.
  93. Every cloud has a silver lining. 
    어떤 절망적인 일에도 희망을 주는 면이 있게 마련이다.
  94. Every dog has his day.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다.
  95. Every little helps. (= Many a little[pickle] makes a mickle[muckle].) 
    (= Every little makes a mickle[muckle]) 
    아무리 하찮은 것이라도 무언가 보탬이 된다. 티끌 모아 태산.
  96. Every man for his own trade. Every one to his trade. 
    사람은 제각기 장기가 있는 법.
  97. Every man to his taste. 
    기호는 사람마다 다르다.
  98. Every minute seems like a thousand. 
    일각이 여삼추.
  99. Every one after his fashion. (= Several men, several minds.) 
    십인 십색. (十人十色)
  100. Everybody's business is nobody's business. 
    공동 책임은 무책임.
  101. Everyone to his taste. (= Every man to his taste.) 
    각인 각색. (各人各色)
  102. Everything has its seed. 
    모든 일에는 원인이 있다.
  103. Exchange is no robbery. 
    교환은 강탈이 아니다. (부당한 교환을 강요할 때의 변명.)
  104. Extremes meet. 
    양극단은 서로 통한다.
  105. Familiarity breeds(brings) contempt. 
    ☞ When you know people well, you will discover their weaknesses and you may come to scorn them. 
    친하게 굴면 경멸이 따른다. (친할수록 예의를 지켜라.)
  106. Fast bind, fast find. 
    단단히 단속하면 잃는 법이 없다. (유비무환)
  107. Finding is keeping. [ Finders (are) keepers. ] 
    줍는 자가 임자.
  108. Fine feathers make fine birds. 
    의복이 날개다.
  109. First catch your hare (than cook him) . 
    토끼를 먼저 잡아라. (요리는 나중 일) (사실을 먼저 확인해라.)
  110. First come, first served. 
    선착자 우선.
  111. Forewarned is forearmed. 
    경계는 경비다.
  112. Fortune favors the brave[bold]. 
    운명의 여신은 용기있는 자의 편이다.
  113. Four eyes see more than two. 
    두 사람이 한 사람보다 낫다.
  114. From word to deed is a great space. 
    말을 실천으로 옮기는 일이 그리 쉽지 않다.
  115. Gain time, gain life. 
    시간을 아끼면 인생을 얻는다.
  116. Garbage in, garbage out. 
    입력이 나쁘면 출력도 나쁘다.
  117. Gather the rose-buds while you may. 
    시기는 놓치지 마라.
  118. Go home and kick the dog. 
    종로에서 뺨맞고 한강에서 화풀이한다.
  119. Good beginning makes a bad ending. 
    용두사미(龍頭蛇尾)
  120. Good company makes the road shorter. 
    길동무가 좋으면 먼길도 가깝다.
  121. Good things come in small packages. 
    ☞ Small containers can hold objects of great value.
  122. Good words cost nothing. 
    좋은 말을 하는데 돈 드는 것은 아니다.
  123. Grasp all, lose all. 
    모두를 잡으려다가는 다 놓친다.
  124. Half a loaf is better than none. 
    반쪽이라도 없는 것보다는 낫다.
  125. Handsome is as [ that ] handsome does. 
    행위가 아름다운 사람이 아름답다. (외모보다는 마음씨.)
  126. Haste makes waste. 
    급히 서두르면 일을 망친다.
  127. He laughs best who laughs last. (= He who laughs last, laughs best.) 
    최후의 웃는 자가 승자이다.
  128. He that would have the fruit must climb the tree. 
    과일을 먹고 싶은 사람은 나무에 올라가야 한다.
  129. He who hesitates is lost. 
    망설이는 자는 모든 것을 잃는다.
  130. He who hunts two hares at once will catch neither. 
    두 마리의 토끼를 쫓다가 둘다 놓친다.
  131. He who laughs last, laughs best. 
    ☞ The person who succeeds in making the last move has the most fun.
  132. Hindsight is better than foresight. 
    선견지명보다 때늦은 지혜가 더 낫다.
  133. Home is home, be it ever so humble. (= There is no place like home.) 
    집보다 좋은 곳은 없다.
  134. Honesty is the best policy. 
    정직이 최상의 방책이다.
  135. Hunger is the best sauce. 
    시장이 반찬이다. 
  136. If a job's worth doing, it's worth doing well. 
    할 가치가 있는 일이면 잘 할 가치가 있다.
  137. If at first you don't succeed, try, try again. 
    칠전팔기
  138. If you can't beat them, join them. 
    ☞ If you can't defeat your opponents, join forces with them.
  139. If you can't stand the heat, get out of the kitchen. 
    ☞ If you can't tolerate the pressures of a particular situation, remove yourself from that situation.
  140. If you run after two hares, you will catch neither. 
    두 마리의 토끼를 쫓지마라.
  141. Ignorance is bliss. 
    모르는 게 약이다.
  142. Ill gotten[got], ill spent. (= Easy come, easy go.) 
    부정하게 번 돈은 오래가지 않는다.
  143. Ill news runs apace. (= Bad news flies apace.) 
    나쁜 소문은 빨리 퍼진다.
  144. In unity there is strength.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145. It is hard to teach an old dog new tricks. 
    세 살적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
  146. It is more blessed to give than to receive.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이 행복하다.
  147. It is never too late to learn.(= You will never too old to learn.) 
    ☞ A person can learn any age. 
    배움에는 나이가 없다.
  148. It is no use crying over split milk. 
    이미 지나간 일을 후회해도 소용없다.
  149. It never rains but it pours. 
    불행은 겹친다.(禍不單行) 때로는 좋은 일에 쓰이기도 하여 '두 번 있는 일은 세 번 있다'의 뜻으로도 쓰임.
  150. It rains cats and dogs. 
    비가 왔다하면 소나기가 온다.
  151. It takes two to tango. 
    = It takes two to make a quarrel. 
    혼자서는 탱고를 추지 못한다.
  152. It's never too late to learn. 
    = Never too old to learn. 
    배울 수 없을 만큼 늙은 경우는 없다./ 배움에는 나이가 문제되지 않는다.
  153. Jack of all trades, and master of none. 
    = Jack of all trades is master of none. 
    多能은 無能. 이것 저것 손대는 사람은 아무 것도 제대로 하지 못한다.
  154. Joy and sorrow are next-door neighbors. 새옹지마(塞翁之馬)
  155. Jump[Leap] out of the flying pan into the fire. 
    설상가상.
  156. Kill two birds with one stone. 
    일석이조.
  157. Kind words are much better than blame. 
    친절한 말이 비난보다 낫다.
  158. Knowledge is power. 
    아는 것이 힘이다.
  159. Let bygones be bygones. 
    지나간 일은 따지지 말자. (과거를 묻지 말자.)
  160. Let sleeping dogs lie. 
    긁어 부스럼을 만들지 마라.
  161. Lightning never strikes twice in the same place. 
    똑같은 불행을 두 번 겪는 일은 없다.
  162. Like father, like son. 
    그 아버지에 그 아들.
  163. Like master, like man. 
    그 주인에 그 부하. (용장 밑에 약졸 없다.)
  164. Little and often the purse (= Slow and steady wins the race.) 
    티끌 모아 태산.
  165. Little strokes fell great oaks. 
    = Small drops make a shower. (작은 물방울이 소낙비를 이룬다.) 
    = Water will wear away stone. (물이 바위를 닳게 한다.) 
    낙숫물이 바위를 뚫는다. (티끌 모아 태산)
  166. Lock the stable door after the horse has been stolen.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167. Look before you leap.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
  168. Look on the bright side. 
    좋은 점을 보려고 하라.
  169. Love and reason do not go together. 
    사랑은 이치대로 되지 않는다.
  170. Love conquers all. 
    사랑이 모든 것을 이긴다.
  171. Love is blind. 
    ☞ One sees no faults in the person one loves.
  172. Love makes the go around. 
    ☞ When people show respect and consideration for one another, the world is a better place.
  173. Love me, love my dog. 
    나를 사랑하려면 내 개(단점)도 사랑하라.
  174. Make hay while the sun shines. 
    = Gather the rosebuds while you may. 
    = Strike while the iron is hot. 
    기회를 놓치지 마라.
  175. Making a mountain out of a molehill. 
    침소봉대(針小棒大)
  176. Man does[can] not live by bread alone. 
    사람이 빵으로만 살수는 없다.
  177. Many a little pickle makes a mickle. 
    티끌 모아 태산.
  178. Many dishes make many diseases. 
    많이 먹으면 건강에 좋지 않다.
  179. Many drops make a shower. 
    티끌 모아 태산.
  180. Many hands make light work. 
    백짓장도 맞들면 낫다.
  181. Marry in haste, repent at leisure. 
    서둘러 결혼하면 두고두고 후회한다.
  182. Match made in heaven. 
    천생연분
  183. Mend the barn after the horse is stolen.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184. Might makes right. 
    힘이 곧 정의다.
  185. Misery loves company. 
    동병상련(同病相憐)
  186. Misfortunes never come singly. (= One misfortune rides upon another's back) 
    불행은 겹치기 마련이다. (설상가상)
  187. Money does not grow on trees. 
    감나무 밑에서 홍시 떨어지기만 바란다.
  188. Money makes the mare[man] go. 
    돈이면 암말도 가게 한다. / 돈이면 안되는 일이 없다.
  189. More haste, less speed. 
    = Haste makes waste. (서두르면 일을 그르친다.) 
    급할수록 천천히.
  190. Near neighbor is better than a distant cousin. 
    가까운 이웃이 먼 친척보다 낫다.(이웃 사촌)
  191. Necessity is the mother of invention.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
  192. Never judge by appearances. 
    외모를 보고 사람을 판단하지 마라.
  193. Never put off till tomorrow what you can do today.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마라.
  194. Never too old to learn. 
    아무리 늙어도 배울 수 있다.
  195. New brooms sweep clean. 
    새 비는 잘 쓸린다. (신임자는 일에 열성이다.)
  196. No news is good news. 
    무소식이 희소식.
  197. No pains, no gains. (= No gains with out pains.) 
    수고 없이 소득 없다.
  198. No root, no fruit. 
    시작이 없으면 결과도 없다.
  199. None are so blind as those who will not see. 
    첫째가는 장님은 보려고 하지 않는 사람이다.
  200. Nothing hurts like the truth. 
    진실처럼 뼈아픈게 없다.
  201. Nothing ventured, nothing gained. 
    호랑이 굴에 들어가야 호랑이를 잡는다.
  202. Of no evil grain no good seed can come. 
    악이 없으면 선도 없다. (고통없이는 영광도 없다.)
  203. Old habits die hard.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204. Once bit[bitten], twice shy. 
    한번 물리면 두 번째는 겁내기 마련.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
  205. One cannot eat one's cake and have it. 
    과자를 먹고 동시에 소유할 수는 없다.; 이쪽 저쪽 다 좋게 할 수는 없다.
  206. One cannot put back the clock. 
    시계바늘은 되돌릴 수 없다.
  207. One good turn deserves another. 
    좋게 대하면 좋게 대해지기 마련이다.
  208. One hour today is worth two tomorrow. 
    오늘의 한 시간은 내일의 두 시간의 가치가 있다.
  209. One man sows and another man reaps. 
    씨뿌린 사람, 수확하는 사람 따로 있다.
  210. One man's meat is another poison. 
    갑의 약은 을의 독.
  211. One may as well be hanged for a sheep as for a lamb. 
    이왕 할 바에는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
  212. One of these days is none of these days. 
    차일피일 미루면 영원히 못한다.
  213. One picture is worth a thousand words. 
    백문이 불여일견이다.
  214. One swallow doesn't make a summer. 
    제비 한 마리가 왔다고 해서 여름이 온 것은 아니다. ; 한가지 징조를 보고 너무 성급히 결론을 내리지 말라는 뜻. /속단은 금물.
  215. Only fools rush in where angels fear to tread.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216. Opportunity makes the thief. 
    틈을 주면 마가 낀다. (견물생심)
  217. Opportunity seldom knocks twice. 
    기회는 두 번오지 않는다.
  218. Out of debt, out of danger. 
    빚이 없어지면 위험이 없어진다.
  219. Out of sight, Out of mind.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
  220. Penny wise, pound foolish. 
    되로 막으려다 말로 갚는다. (조금 아끼려다가 크게 손해본다.)
  221. Practice makes perfect. 
    ☞ Doing something man times improves one's skill at it.
  222. Prevention is better than cure. 
    유비무환
  223. Prosperity makes friends, adversity tries them. 
    번영은 친구를 만들고 역경은 그것을 시험한다.
  224. Rivers need a spring. 
    모든 것에는 원인이 있다.
  225. Rome was not built in a day. 
    로마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226. Roses have thorns. [No rose without a thorn.] 
    가시 없는 장미는 없다./ 세상에 완전한 행복은 있기 어렵다.
  227. Seeing is believing. 
    백문이 불여일견이다.
  228. Shut the stable door after the horse is stolen.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229. Silence is golden. 
    침묵은 금이다.
  230. Six feet of earth makes all men equal. 
    죽음 앞에 모든 사람은 평등하다.
  231. Slow and steady sure wins the race. 
    느릿느릿 걸어도 황소걸음. (느려도 착실히 하면 이긴다.)
  232. Small is the seed of every greatness. 
    적은 것이 모여 위대함을 이룬다.
  233. So got, so gone. 
    그렇고 그렇게 얻은 것은 그렇고 그렇게 없어진다.
  234. So many man, so many minds. /각인각색 
    = No two people think alike. 똑같이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235. Sour grapes. 
    못먹는 감 찔러나 본다.
  236. Spare the rod and spoil the child. 
    매를 아끼면 아이를 망친다.
  237. Speech is silver, but silence is gold[golden]. 
    웅변은 은이요, 침묵은 금이다.
  238. Step after step, the ladder is ascended. 
    한 걸음 한 걸음.
  239. Still waters run deep.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이 없다. (빈 수레가 요란하다.)
  240. Strike while the iron is hot. 
    쇠는 뜨거울 때 두들겨라. (물실호기)
  241. Sweet after bitter. 
    고진감래(苦盡甘來)
  242. Sweet talk. 
    감언이설
  243. Talk of the devil[the wolf] and he[his tail] will appear. 
    호랑이도 제 말하면 온다.
  244. That which is bought cheap is the dearest. 
    싼게 비지떡.
  245. The apple doesn't fall far from the tree. 
    ☞ Children take after their parents.
  246. The apples in the neighbor's garden are sweetest. 
    남의 떡이 커 보인다. 
    = The grass is greener on the other side of the fence. 
    이웃집 잔디가 더 푸르다.
  247. The best fish swim near the bottom. 
    좋은 것을 얻으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248. The best things are hard to come by. 
    좋은 것은 얻기 힘들다. (좁은 문)
  249. The best things in life are free. 
    자유만큼 소중한 것이 없다.
  250. The bird loves her nest. 
    자기 집이 최고다.
  251. The child is father of the man. 
    아이는 어른의 아버지.
  252. The danger past and God forgotten.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
  253. The darkest place is the under the candlestick. 
    등잔 밑이 어둡다.
  254. The early bird catches the worm.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
  255. The end justifies the means. 
    목적은 수단을 정당화한다.
  256. The first step is always the hardest. 
    ☞ The most difficult part of accomplishing something is getting started. 
    항상 시작이 어렵다.
  257. The grass is greener on the other side of the fence. 
    ☞ Another place or situation always appears to be better than your own. 
    가장 큰 부는 작은 일에 만족하는 것이다.
  258. The more, the better. 
    많을수록 좋다.
  259. The pen is mightier than the sword. 
    펜은 칼보다 강하다.
  260. The pot calls the kettle black. 
    숯이 검정 나무란다. (똥묻은 개가 겨묻은 개 나무란다.)
  261. The road to hell is paved with food inventions. 
    ☞ Good inventions don't always lead to good actions.
  262. The sparrow near a school sings a primer.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는다.
  263. The squeaking wheel gets the oil. 
    ☞ Those who complain the loudest get the most attention.
  264. The style is the man. 
    문체를 보면 인품을 알 수 있다.
  265. The tree is known by its fruit. 
    나무는 맺는 열매를 보면 안다. 사람 됨됨이는 그의 언동을 보고 판단할 수 있다.
  266. The way to a man's heart is through his stomach. 
    부잣집에서 곡식난다. / 쌀독에서 인심난다.
  267. There is a time for everything. 
    모든 일에 때가 있다.
  268. There is more than one way to skin a cat. 
    ☞ There are many ways to achieve a goal.
  269. There is no accounting for tastes. 
    취미도 가지가지.
  270. There is no honor among thieves. 
    도둑간에 의리란 없다.
  271. There is no royal to learning. 
    학문에 왕도는 없다.
  272. There is no rule but has some exceptions. 
    예외 없는 규칙 없다.
  273. There's no fool like an old fool. 
    ☞ A foolish act seems even more foolish when performed by an older person, who should have a lot of wisdom.
  274. There's no place like home. 
    ☞ A person is happiest with his or her family and friends.
  275. They are rich who have true friends. 
    진실한 친구가 있는 자는 부유하다.
  276. Things are not always what they seem. 
    외모는 진실을 감추기도 한다.
  277. Things past cannot be recalled. 
    한 번 지나간 일은 돌이킬 수 없다.
  278. Those that live longest most die an last. 
    생자필멸
  279. Those who live in glass houses should not throw stones. 
    뒤가 구린 사람은 남을 비난해서는 안된다. 유리로 된 집에 사는 사람은 돌을 던지지 말아야 한다. : 이웃집에 돌을 던지면 언젠가는 자기 집도 돌에 맞아 부서질 수 있는 것, 과오란 인간 누구에게나 있는 것이므로 과오를 함부로 책망하지 말라는 뜻.
  280. Thrift is a good revenue. 
    아끼는 것이 버는 것이다.
  281. Time and tide wait(s) for no man. 
    세월은 사람을 기다려 주지 않는다.
  282. Time flies like an arrow. 
    세월이 유수같다.
  283. Time flies. 
    세월은 유수와 같다.
  284. Time heals all wounds. Time is the healer of all. 
    세월은 모든것을 치료한다. 세월이 약이다.
  285. Time is money. 
    시간이 돈이다.
  286. To close the barn door after the horse is stolen.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287. T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지나침은 모자람만 못하다.
  288. To put the cart before the horse. 
    본말을 전도하라.
  289. To see is to believe. 
    백문이 불여일견.
  290. To teach a fish how to swim. 
    번데기 앞에서 주름잡지 말아라.
  291. Tomorrow never comes. 
    내일은 절대로 오지 않는다.
  292. Too many cooks spoil the broth.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
  293. Too many cooks spoil the broth. 
    요리사가 너무 많으면 국을 망친다-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 ; 참견하는 사람이 많으면 일을 그르친다는 뜻.
  294. Two at a trade never agree. 
    장삿샘이 시앗샘.
  295. Two dogs strive for a bone, and a third runs away with it. 
    어부지리(漁父之利)
  296. Two heads are better than one. 
    백짓장도 맞들면 낫다.
  297. Two's company, but three's a crowd. 
    ☞ Couple often enjoy their privacy and dislike having a third person around.
  298. United we stand, divided we fall.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299. Variety is the spice of life. 
    다양함이 인생의 묘미이다.
  300. Wall have ears. 
    벽에도 귀가 있다.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다.)
  301. Waste not, want not. 
    낭비하지 않으면 부족함이 없다. (허비를 줄이는 데 노력을 아끼지 마라.)
  302. Water is a boon in the desert, but the drowning man curses it.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악이 되는 수도 있다.
  303. Water will wear away stone. 
    낙숫물이 바위를 뚫는다.
  304. We are all in the same boat. 
    동병상련(同病相憐)
  305. We never meet without a parting. 
    헤어짐 없는 만남은 없다.
  306. We'll cross the bridge when we come to it. 
    쓸 데 없는 걱정은 해도 소용이 없다.
  307. Well begun is half done. 
    시작이 반이다.
  308. What can't be cured must be endured. 
    고칠 수 없는 것은 참아야 한다.
  309. What's done cannot be undone. 
    일단 이루어진 것은 되돌릴 수 없다.
  310. What's learned in the cradle is carried to the grave. 
    요람에서 배운 것이 무덤까지 간다.
  311. When friends meet, hearts warm. 
    친구들이 만나면 마음이 훈훈해진다.
  312. When in Rome, do as the Romans do. 
    로마에 가면 로마의 풍습을 따르라.
  313. When one door shuts, another opens. 
    한 문이 닫히면 다른 문이 열린다. (기회는 항상 있다.)
  314. When the cat is away, the mice will play. 
    호랑이 없는 굴에 토끼가 설친다.
  315. Where there is a will, there is a way.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316. Where there's smoke, there's fire.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나랴.
  317. Who holds the purse rules the house. 
    돈주머니를 쥔 자가 큰소리 친다.
  318. Whom the gods love die young. 
    재인박명(才人薄命)
  319. Wisdom is better than strength. 
    지혜가 힘보다 낫다.
  320. Wisdom is more to be envied than riches. 
    지혜는 재산보다 가치가 있다.
  321. Years bring wisdom. 
    나이를 먹으면 지혜가 붙는다.
  322. You are never too old to learn. 
    배움에는 나이가 없다.
  323. You can attract more flies with honey.
  324. You can't make an omelette without breaking eggs. 
    달걀을 깨지 않고는 오믈렛을 만들 수 없다.
  325. You can't see the wood for the trees. 
    나무는 보고 숲은 보지 못한다./ 작은 일에 구애되어 큰 일을 놓친다.
  326. You can't teach an old dog new tricks. 
    ☞ Elderly people can't change their behavior or learn anything new.
  327. You can't tell a book by its cover. 
    표지로 책을 알 수는 없다. (외모로 판단하지 마라.)
  328. You can(may) lead a horse to water, but you can't make him drink. 
    말을 물가로 끌고 갈 수는 있어도 억지로 물을 먹일 수는 없다. ; 자발적으로 하려고 해야 할 수 있는 것이므로 억지로 시키지 말라는 뜻.
  329. You cannot have your cake and eat it too. (eat your cake and have it) 
    과자는 먹으면 없어지는 법 (양쪽이 다 좋을 수는 없다.)
  330. You cannot make a silk purse out of a cow's[a sow's] ear. 
    암소[암퇘지]의 귀로 명주 지갑을 만들 수는 없다. (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난다.)
  331. You have to take the good with the bad. 
    ☞ You must accept disappointment along with success.
  332. You look for the hot water under ice. 
    연목구어(緣木求魚)
  333. You never miss the water till the well runs dry. 
    샘이 마르고 나서야 물이 귀한 줄 안다.
  334. You win some, you lose some.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335. Youth comes but once in a lifetime. 
    청춘은 일생에 단 한 번 밖에 오지 않는다. 


]]>
tag:nykcn.org,2013:Post/1203418 2017-11-05T16:47:35Z 2017-11-05T16:47:35Z 일곱번째 인(요한계시록 8:1-6) / 주일설교( 2017-11-5)

]]>
tag:nykcn.org,2013:Post/1202638 2017-11-02T01:46:22Z 2017-11-02T01:46:22Z 칠칠절(레위기 23:15-22) / 수요성경공부(2017-11-1)

]]>
tag:nykcn.org,2013:Post/1201680 2017-10-29T16:13:47Z 2017-10-29T16:13:47Z 하나님의 생각을 마음에 품으라(시편 1:1-6) / 정지석목사 주일설교( 2017-10-29)

]]>
tag:nykcn.org,2013:Post/1200984 2017-10-26T00:48:37Z 2017-10-26T00:49:52Z 초실절(레위기 23:9-14) / 수요성서연구(2017-10-25)

]]>
tag:nykcn.org,2013:Post/1200070 2017-10-22T15:55:53Z 2017-10-22T15:55:53Z 인 맞은 자의 수(요한계시록 7:1-4) / 주일설교( 2017-10-22)

]]>
tag:nykcn.org,2013:Post/1199321 2017-10-19T00:49:52Z 2017-10-26T00:49:01Z 유월절과 무교절을 지키라(레위기 23:4-8) / 수요성경공부(2017-10-18)

]]>
tag:nykcn.org,2013:Post/1198653 2017-10-16T14:57:55Z 2017-10-16T14:57:56Z 성경의 저자와 기록 연대

모세오경을 쓴 모세를 비롯해서, 구약성경은 대략 32명의 저자들에 의하여 기록되었고
신약은 바울을 포함하여 8명의 저자들에 의해 기록되었다.

구약의 모세오경은 대략 주전1500년에 기록되었고 마지막책인 말라기는 주전 약400년에 기록되었다.
구약은 모두 1100여 년에 걸쳐 완성된 반면, 신약은 50여년에 걸쳐 완성되었다.

전체 성경이 완성되는데는 구약에서 신약으로의 이행되던 시기인 400년을 포함하여
대략 1500년에서 1600년의 시간이 소요된 것이다.
(여기서 주전은 기원전, B.C 이고 주후는 기원후, A.D 입니다.)

구 약 (창세기,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신명기, 여호수아, 사시기, 룻기, 사무엘상,사무엘하, 열왕기상, 열왕기사, 역대상, 역대사, 에스라, 느헤미야, 에스더, 욥기, 시편, 잠언, 전도서, 아가, 이사야, 예레미야, 예레미야애가, 에스겔, 다니엘,호세아, 요엘, 아모스, 오바댜, 요나, 미가, 나훔, 하박국, 스바냐, 학개, 스가랴, 말라기) 

신 약 (마태복음, 마가복음, 누가복음 , 요한복음, 사도행전, 로마서, 고린도전서, 고린도후서, 갈라디아서, 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데살로니가전서, 데살로니가후서, 디모데전선, 디모데후서, 디도서, 빌레몬서, 히브리서, 야고보서, 베드로전서, 베드로후서, 요한일서, 요한이서, 요한삼서, 유다서, 요한계시록) 


♣ 구약

▶ 창세기

1) 저자 : 모세 오경―창세기,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

모세가 기록하였다.
애급 궁중에서 양육을 받은 그는 학자요, 정치가요, 장군이었다.
세상의 관념에 따르면 그는 종교 지도자였다. 


2) 장소 : 그는 이 오경을 시내 산과 광야에서 기록하였다. 


3) 시기 : 이 책에서 기록한 사건들은 주전 4004년과 주전 1689년 사이에 발생한 것이며, 그 기록은 주전 1500년경에 했다.


▶ 출애굽기

1) 저자 : 성경의 처음 5권은 모두 모세가 쓴 것으로 `모세 오경`이라 불린다. 출애굽기 17장 14절과 34장 27절은 이 책을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쓰도록 명하신 것임을 증명한다. 

2) 시기 : 이 책에서 기록한 사건들은 주전 1706년과 1490년 사이에 일어난 것이다. 


▶ 레위기

1) 저자 : 이 책의 저자는 모세이다. 전체의 내용이 모두 모세에 대한 여호와의 `고하여 이름`, `분부`이다. 

2) 장소 : 장소는 시내 광야인데 이스라엘 백성이 그곳에서 머물렀고 조금도 이동하지 않았다. 


3) 시기 : 이 책에 기재된 법도와 명령은 하나님께서 일 개월 반에 걸쳐 모세에게 분부하신 것으로 그 기간은 대략 이스라엘의 정월 일 일, 곧 회막이 건축될 때(출 40:2, 17, 레 1:1)부터 2월 20일, 즉 그들이 시내 광야를 떠날 때까지이다(민 10:11-12). 


▶ 민수기

1) 저자 : 모세가 기록하였다.
2) 장소 : 시내 산과 광야이다.
3) 시기 : 이 책에서 기록한 사건들은 주전 1490년부터 1451년 사이에 발생하였다.

▶ 신명기

1) 저자 :`신명기(Deuteronomy)`라는 단어는 `제 2의 율법`을 의미한다. 즉, `다시 말해 주는 것`, `되풀이해 말하는 것`, `다시 들려 주는 것`이란 뜻이다. 이 책의 저자는 하나님의 종인 모세가 분명하다. 처음에는 입으로 전하다가 이후에 책으로 쓴 것이다(1:3, 31:24-26 참조). 

2) 장소 : 이 책은 앞의 민수기의 마지막에 이어지는 내용으로 이 두 권의 책의 기록 시기와 장소는 같다. 모두 출애굽 이후 제 40년이고 장소는 모압 평원이다. 


3) 시기 : 이 책의 내용을 다루고 있는 시간은 약 사십 년으로 주전 1491년부터 주전 1451년까지이다. 


▶ 여호수아

1) 저자 : 여호수아서의 저자는 여호수아이며(1:1), 그의 이름은 `여호와 구원자`, `여호와의 구원`을 뜻한다(민 13:16). 

2) 장소 : 여호수아서를 쓴 장소는 모압 평지이다(신 34:8-9). 


3) 시기 : 이 책을 쓴 시기는 주전 1451년에서 1426년까지이다. 


▶ 사사기

1) 저자 : 사사기의 저자에 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으나 그것을 입증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많은 권위자들은 사무엘이 기록한 것으로 추정한다. 

2) 시기 : 사사기에서 다루고 있는 시기는 주전 1425년경에서(여호수아의 죽음 후) 주전 1120년경까지(삼손이 죽었을 때―16:30-31)로 약 305년간이다. 다음 목록은 역사에 따른 연대순이다. ① 2:6-9(주전 1426년경) ② 1:1-36(주전 1425년경) ③ 2:1-5(주전 1425년경) ④ 2:10-13(주전 `) ⑤ 17:1-21:25(주전 1406년경) ⑥ 2:14-16:31(주전 `-1120년경)


▶ 룻기

1) 저자 : 룻기는 역사와 시기에 있어서 앞의 책 사사기와 다음의 책 사무엘서와 연관이 있다. 그러므로 그것은 사무엘이 기록했을 가능성이 높다. 

2) 시기 : `이새는 다윗을 낳았더라`는 말씀에 따라(4:22) 저작 시기는 사사들의 통치 이후 열왕의 때다. 이 책에서 다루는 역사의 기간은 주전 1322년경부터 1312년경까지 약 11년 간이다. 기록한 역사는 모압과 유다에서 발생했다(1:1, 22). 


▶ 사무엘상

1) 저자 : 사무엘이라는 이름은 `하나님께서 들으심` 또는 `하나님께 구함`을 의미한다. 사무엘상 1장부터 24장까지는 사무엘이 쓴 것이다. 사무엘상의 나머지 부분과 사무엘하 전부는 선지자 나단과 선견자 갓이 썼다(대상 29:29). 

2) 장소 : 저술 장소는 에브라임과 유다였다. 


3) 시기 : 사무엘상`하의 저술 시기는 주전 1171년에서 1017년경이다. 


▶ 사무엘하

1) 저자 : 기록자들은 나단과 갓이었다. 

2) 시기 : 가나안 땅에서 주전 1056년부터 1017년 사이에 일어났던 일들을 기록하였다.


▶ 열왕기상

1) 저자 : 열왕기의 저자가 누구인지 확인하는 데 어려움이 있으나 어떤 이들은 예레미야가 그 저자라고 생각한다. 

2) 장소 : 이 책은 아마 가나안 땅에서 기록되었을 것이다. 


3) 시기 : 열왕기상에서 기록된 것은 주전 1015년부터 897년 사이에 일어난 일들이다.


▶ 열왕기하

1) 저자 : 예레미야가 이 책을 썼을 것이다.

2) 장소 : 아마도 가나안 땅에서 기록했을 것이다. 


3) 시기 : 이 책에 기록된 일들은 주전 896년부터 588년 사이에 일어났다. 


▶ 역대상/하

1) 저자 : 역대상`하의 저자는 아마도 에스라였을 것이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역대하 36장 22절과 23절을 에스라 1장 1절에서 3절 상반절까지와 비교해서 보아야 한다. 이 두 부분이 반복된 것은 역대상`하를 에스라서의 저자인 에스라가 썼다는 증거가 될 수 있다. 

2) 시기 : 상권은 주전 1056년에서 1015년까지 약 사십일 년이라는 기간을 포함하고 있는데, 열조의 계보를 포함하지 않는다. 하권은 주전 1015년에서 536년까지 약 사백칠십구 년이라는 기간을 포함하고 있다. 이 두 권의 책은 아마도 에스라가 포로됨에서 귀환한 후에 예루살렘에서 썼을 것이다


▶ 에스라

1) 저자 : 에스라서의 저자는 `도움` 또는 `돕는 자`를 의미하는 이름을 가진 에스라였다. 그는 아론의 자손으로서(7:1-5) 모세의 율법에 능한 제사장이요, 서기관이었다(7:6, 11-12). 

2) 장소 : 그의 책들은 예루살렘에서 기록되었다. 


3) 시기 : 이 책의 내용은 주전 536년부터 457년까지 약 팔십 년의 기간을 다루고 있다.


▶ 느헤미야

1) 저자 : 이 책의 저자는 느헤미야로 그의 이름은 `여호와의 위로`를 뜻한다. 그는 왕의 술 관원이었다(1:11하). 

2) 장소 : 이 책 전체는 느헤미야가 그의 대적들의 시험과 공격을 받는 가운데서 위로이신 하나님을 신뢰한 내용으로 예루살렘에서 기록되었다. 


3) 시기 : 이 책의 내용은 주전 446년부터 434년까지 약 십이 년의 기간을 다루고 있다. 


▶ 에스더

1) 저자 : 에스더의 저자는 아마 모르드개였을 것이다(에 9:20, 23). 에스더의 삼촌인 그는 그녀를 양육한 사람이었다. 그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유대인들을 사랑한 자였다. 

2) 장소 : 아마도 수산 성에서 기록됐을 것이다.


3) 시기 : 이 책의 내용은 아하수에로가 통치하던 기간(주전 486-465년) 중 적어도 10년의 기간을 다룬다.


▶ 욥기

1) 저자 : 이 책의 제목은 저자인 욥의 이름을 따라 붙여졌다. 욥은 `미움을 받다`또는`핍박을 받다`를 의미하는데, 이는 욥이 하나님의 원수인 사탄에게서 어떠한 고통을 겪었는지를 나타내 준다. 에스겔 14장 12, 14, 20절과 야고보서 5장 11절은 이 책을 욥이 썼다는 것을 확증해 준다. 

2) 장소 : 이 책이 쓰인 장소는 에돔에 속하는 우스 땅으로서(애 4:21) 아라비아 광야 서쪽이다. 


3) 시기 : 이 책이 쓰인 시기는 욥의 유목 생활(욥 1:3)과 그가 자녀들을 위해 번제를 드린 방식(욥 1:5, 창 22:13, 31:54)에 따르면, 주전 약 2000년경인 아브라함, 이삭, 야곱의 시대이다.


▶ 시편

1) 저자 : 시편의 대부분을 다윗이 기록하였기 때문에 시편을 다윗의 시라고 부르기도 한다. 시편의 머리말에 따르면 다윗이 일흔 세 편을 기록하였고, 아삽이 열두 편을, 그리고 헤만과 에단이 각각 한 편씩을 썼다. 또 고라의 자손이 열 편, 솔로몬이 두 편, 모세가 한 편을 기록하였으며, 머리말이 없는 것도 오십 편이 된다. 머리말이 없는 것 중에서 몇 편 예를 들면 시편 2편(행 4:25), 95편(히 4:7), 96편(대상 16:23-33), 105편(대상 16:8-22)은 다윗이 기록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시편을 썼지만, 그것은 모두 한 성령의 감동으로 된 것이다. 

2) 장소 : 시편은 모세가 광야에서 기록한 90편을 제외하면 대부분이 이스라엘에서 기록되었을 것이다. 


3) 시기 : 가장 초기의 시편은 주전 1500년에 모세가 쓴 것(시편 90편)이며, 마지막 시편은 137편일 것이다. 이것은 이스라엘 자손이 포로로 잡혀간 뒤 기록한 것이다.


▶ 잠언

1) 저자 : 잠언은 현자들의 말을 모은 것이다. 주된 기자와 수집자는 솔로몬으로서 그는 삼천 개의 잠언을 지었다(왕상 4:32, 전 12:9 참조). 또한 히스기야는 25장에서 29장까지에 있는 열조들의 몇몇 잠언들을 추가하였다. 

2) 장소 : 잠언은 아마도 예루살렘에서 쓰였을 것이다.


3) 시기 : 솔로몬의 잠언들은 주전 1000년경에 쓰였고, 히스기야의 잠언들은 그로부터 약 삼백 년 후에 쓰인 것이다. 


▶ 전도서

1) 저자 : 전도서의 저자는 지혜로운 왕 솔로몬이다(1:1, 12, 12:9, 왕상 4:32).

2) 장소 : 그는 이 책을 예루살렘에서 썼다(1:1, 12). 


3) 시기 : 저작 시기는 주전 977년경으로 솔로몬이 타락한 후이다.


▶ 아가서

1) 저자 : 아가서는 솔로몬이 말년에 이스라엘에서 기록한 것으로 잠언이나 전도서보다 이해하기가 어렵다. 

2) 시기 : 솔로몬의 통치 시기는 주전 970-931년이었다


▶ 이사야

1) 장소 : 이사야서는 저자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것이다. 일반적인 성경 해석가들은 흔히 이사야를 선지자 중에서 가장 큰 선지자라고 칭한다. 그가 메시아에 관한 예언을 가장 상세하고 광범위하게 썼기 때문이다. 아모스의 아들 이사야는 이스라엘 왕국의 선지자 아모스와 호세아, 그리고 유다 왕국의 선지자 미가와 동시대 사람이었다. 역사가였던 그는 웃시야, 요담, 아하스, 히스기야에 이르는 네 왕조에 걸쳐 가장 긴 기간 동안 선지자로서 사역했다(1:1). 유대인들 사이에서 믿을 만한 유전(tradition)과 2세기의 몇몇 랍비들의 저서에 따르면 그는 므낫세의 재위 기간에 톱으로 켜서 죽임을 당했다(왕하 21:16, 24:4, 마 5:12, 행 7:52). 

2) 장소 : 예루살렘에서 기록되었다.


3) 시기 : 이사야서는 주전 760년경부터 698년 사이이다.


▶ 예레미야

1) 저자 : 제사장 힐기야의 아들 예레미야는 아나돗 사람이었다(1:1). 그는 제사장으로 태어났으며 요시야 왕 십삼 년에 선지자로 부르심받았다. 그는 이스라엘이 포로로 잡힐 때까지 주님을 위해서 예언했다(1:2-3, 5-7). 그는 구약의 모든 선지자들 중에서 가장 핍박을 많이 받은 선지자로 왕과 지도자들과 제사장과 백성들 중 소수를 제외하고 모두가 그를 반대하고 증오했다. 하나님의 이름으로 말하는 체하는 거짓 선지자들이 특히 그의 예언에 관하여 그릇되게 말하고 반박했으며 아사랴와 요하난과 같은 친 애굽파들이 그를 억지로 애굽으로 가게 했다(43:2-7). 

2) 장소 : 이 책의 대부분은 유다에서 기록하였고, 마지막 장들은 애굽에서 썼다. 


3) 시기 : 그 기간은 주전 629년부터 588년까지이다


▶ 예레미야애가

1) 저자 : 예레미야 애가의 저자는 울며 애통해 하는 선지자 예레미야이다(대하 35:25 참조). 이 책은 한 때 예레미야서의 일부였으나, 어느 때부터인가 `예레미야 제 2권`으로 불렸다. 유대의 전통과 70인 역의 번역가들에 따르면 이 책은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을 마지막으로 함락시킨 후에 예레미야가 기록하였다. 

2) 장소 : 이 책은 대부분이 예루살렘에서 기록되었을 것이다. 예루살렘 성 밖 골고다(갈보리로 불리기도 함) 맞은편에 예레미야의 동굴로 불리는 감춰진 동굴이 있다. 전하는 말에 따르면 예레미야가 거기 앉아서 황무한 성을 바라보고 애통해 하면서 애가를 기록하였다고 한다.


3) 시기 : 이것으로 볼 때 그 책은 주전 588년에 쓰였을 것이다.


▶ 에스겔

1) 저자 : 에스겔은 부시의 아들로 제사장이었다(1:3). 에스겔이란 이름은 `하나님께서 강화하실 것이다` 혹은 `전능자가 너의 힘이다`를 의미하며, 부시는 `경멸받은`이라는 뜻이다. 에스겔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경멸받은 선지자 였지만 전능하신 하나님께서는 그를 강화시키셨다. 

2) 시기 : 그는 사역을 주전 595년부터 574년까지 바벨론에서 수행하였다. 


▶ 다니엘

1) 저자 : 이 책의 저자는 유다 지파의 후손인 다니엘이다(1:6). 그의 이름은 `하나님은 심판자`라는 의미이다. 

2) 장소 : 이 일이 발생한 장소는 바벨론 성과 엘람 성 등이다. 


3) 시기 : 이 책의 내용이 포함하고 있는 시간은 약 73년간으로 주전 607년부터 주전 534년까지이다. 


▶ 호세아

1) 저자 : 저자인 호세아는 브에리의 아들이었다(1:1). 그의 이름은 `구원` 혹은 `여호와는 구원`을 의미한다.

2) 장소 : 그의 사역의 장소는 북이스라엘이었다.


3) 시기 : 호세아의 사역 시기는 주전 785년부터 725년까지 육십 년 동안이며, 그가 사역하던 때에는 이스라엘이 북이스라엘과 남 유다 두 왕국으로 분열되어 있었다. 호세아의 사역의 대상은 음란하고 변절한 이스라엘 왕국이었다. 음란은 이스라엘의 상태를 말하며, 변절은 이스라엘의 위치를 가리킨다. 상태로 말하자면 그들은 간음했으며, 위치로 말하자면 그들은 변절했다. 그것이 하나님의 아내인 이스라엘의 상황이었다.


▶ 요엘

1) 저자 : 요엘은 브두엘의 아들이었다(욜 1:1). 그의 이름은 `여호와는 하나님`을 의미한다. 

2) 장소 : 요엘은 이 책을 유다에서 기록하였다.


3) 시기 : 그 기간은 대략 주전 870년부터 865년 사이일 것이다.


▶ 아모스

1) 저자 : 히브리어에서 `아모스`는 `짐을 진 자`를 의미한다. 

2) 장소 : 아모스는 북이스라엘의 벧엘에서 사역했다. 


3) 시기 : 아모스의 사역 시기는 주전 787년경이었고(1:1상), 그의 사역의 대상은 북이스라엘이었다(1:1하). 


▶ 오바댜

1) 저자 : 오바댜는`여호와의 종`을 의미한다. 

2) 시기 : 오바댜는 이 책을 아마도 주전 880년에 유다에서 기록했을 것이다. 


▶ 요나

1) 저자 : 히브리어로 요나는 `비둘기`를 의미한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요나가 평강의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비둘기처럼 나아가기 원하셨음을 상징한다. 

2) 장소 : 요나의 사역의 대상은 앗수르의 수도인 큰 성 니느웨 사람들이었으며, 사역의 장소 또한 니느웨였다.


3) 시기 : 요나의 사역 시기는 선지자 엘리사 시대인 주전 862년경이었다.


▶ 미가

1) 저자 : 모레셋 사람 미가는 유다 열왕 요담과 아하스와 히스기야 시대에 예언하였다(1:1). 그는 이사야와 호세아와 동시대 사람이었으며(사 1:1, 호 1:1), 아마도 아모스와도 동시대 사람이었을 것이다. 그의 이름은 `주와 같은 신이 어디 있으리이까``라는 뜻이다(7:18). 

2) 장소 : 유다에서 기록되었다.


3) 시기 : 이 책은 주전 약 750년에서 710년 사이이다.


▶ 나훔

1) 저자 : 히브리어에서 나훔이라는 말은`위로`와`보복`을 의미한다. 이는 여호와 하나님께서 그분의 선민 이스라엘을 위로하시고, 이스라엘의 원수 니느웨에게 보복하신다는 것을 뜻한다. 

2) 장소 : 나훔의 사역 장소는 유다였다. 그는 큰 성 니느웨를 대상으로 사역했다. 바벨 성과 니느웨 성은 니므롯이 건축한 것으로(창 10:8-11) 바벨론과 앗수르의 수도가 되었다. 적그리스도의 첫 번째 예표인 니므롯은 하나님을 반대한 첫 번째 사람이었으며, 이 나라들 둘은 하나님을 반대하는 인류의 강한 예표들이었다.

시기 : 나훔의 사역 시기는 주전 713년경이었다. 그것은 앗수르 왕 산헤립이 이스라엘을 침략한 해였다. 

▶ 하박국

1) 저자 : 하박국이라는 이름은 `품에 안다`혹은`달라붙다`라는 뜻이다. 하나님의 영원한 구원을 얻기 위해 우리는 하나님의 품에 안기고 그분께 달라붙을 필요가 있다. 

2) 장소 : 그가 사역한 장소는 유다였다. 


3) 시기 : 하박국의 사역 시기는 주전 626년경이었다. 이것은 바벨론이 침입하여 이스라엘 백성을 바벨론으로 사로잡아 간 시기와 매우 가깝다. 


▶ 스바냐

1) 저자 : 스바냐라는 이름은 `여호와께서 숨겨 주신 자`혹은 `여호와께서 보배로 여기신 자`라는 의미이다. 

2) 장소 : 그는 유다와 수도 예루살렘을 대상으로 사역했다. 


3) 시기 : 스바냐의 사역 시기는 하박국과 예레미야의 시대인 주전 630년경으로 사역 장소는 유다였다.


▶ 학개

1) 저자 : 학개는 스가랴와 동시대에 살았으며(스 5:1), 다리오 왕 이 년에 하나님을 위해 예언하였다. 그의 이름은 `나의 절기` 혹은 `여호와의 절기`라는 뜻이다. 이것은 그가 일찍 고국으로 돌아가 하나님의 절기를 회복하기를 얼마나 사모했는가를 보여 준다. 

2) 시기 : 이 책에서 기록한 일들은 주전 약 520년에 예루살렘에서 석 달 스무나흘 동안에 발생한 것이다.


▶ 스가랴

1) 저자 : 스가랴는 잇도의 손자 베레갸의 아들(슥 1:1)로서 포로된 땅에서 태어났다가 스룹바벨과 함께 고국으로 돌아왔다. 잇도는 돌아온 최초의 제사장 무리에 속해 있었다(느 12:4, 16). 그러므로 스가랴는 예레미야와 에스겔처럼 제사장 겸 선지자였다. 
잇도는 `정한 때`를 베레갸는 `여호와께 복을 받음`을, 스가랴는 `여호와의 기억하심을 입음`을 의미한다. 이 세 이름을 함께 모아 볼 때 `정한 때 여호와께서 복을 주시고 기억하심`이란 뜻이 나타난다. 분명히 하나님은 정하신 날에 백성에게 복 주시고 기억하실 것이다. 

2) 장소 : 유다에서 기록했다. 


3) 시기 : 이 책은 주전 520년이다.


▶ 말라기

1) 저자 : 말라기라는 이름은 히브리어로 `나의 사자(使者)`를 의미한다. 이는 말라기가 여호와의 말씀을 그분의 백성인 이스라엘에게 사역하는 하나님의 사자였음을 나타낸다. 

2) 시기 : 그의 사역 시기는 주전 400년경으로서 느헤미야 시대였다. 그는 예루살렘에서 귀환한 이스라엘 백성들을 대상으로 사역했다. 



♣ 신약

▶ 마태복음

1) 저자 : 레위라고도 불리는 마태는 세리였는데 사도가 되었다(9:9, 눅 5:27). 이것은 9장 10절의 `그 주인`과 10장 3절의 `세리`라는 특별한 언급에 의해 증명된다. 

2) 장소 : 유대 땅일 것이다.


3) 시기 : 이 책은 주님께서 부활하신 지 얼마 되지 않은(28:15) 주후 37년과 40년 사이, 성전이 파괴되기(24:2) 전에 유대 땅에서 기록되었을 것이다. 이 책은 평범한 유대인들을 위해서 기록되었다. 왜냐하면 이 책에는 유대의 관습과 절기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 마가복음

1) 저자 : 이 복음서의 저자는 요한이라고도 불리는(행 12:25) 마가다. 그는 여러 마리아들 중 한 마리아의 아들이자, 바나바의 조카(골 4:10)였다. 그는 바나바와 사울의 사역에 동행했는데(행 12:25) 바울의 첫 번째 이방을 위한 사역 여행에 함께했다가 버가에서 그를 떠나 돌아왔다(행 13:13). 그 때문에 바울의 두 번째 여행에는 거절당했다. 그러자 마가는 바나바와 함께 일하러 갔다. 이 시점에서 바나바는 바울과 갈라섰다(행 15:36-40). 그러나 마가는 바울의 후반기에 이르러 그와 가까웠으며(골 4:10, 몬 24절), 바울이 순교할 때까지 그에게 유용했다(딤후 4:11). 베드로가 그를 아들로 간주한 것으로 보아(벧전 5:13) 아마도 그는 베드로와도 줄곧 가까웠던 것 같다. 

2) 장소 : 기록은 로마에서 이루어졌을 것이다(딤후 4:11). 


3) 시기 : 이 책은 주후 67년에서 70년 사이에 쓰였다. 13장 2절의 내용은 이 책이 성전의 파괴전, 아마도 사도 바울의 죽음 후에 기록되었음을 증명한다. 마가의 책은 유대의 이름과 관습과 절기들을 많이 설명한다(3:17, 5:41, 7:3, 11, 14:12, 15:42). 이것은 이 책이 이방인들, 특히 로마인들에게 쓰였다는 것을 증명한다.


▶ 누가복음

1) 저자 : 초대 교회는 누가를 누가복음과 사도행전의 저자로 간주했다. 이 두 책의 문체와 작문을 볼 때 누가가 저자임이 분명하다. 누가는 의사였으며 아마도 아시아계 헬라인이었을 것이다(골 4:14). 그는 드로아에서부터 바울의 사역에 동참했으며, 바울의 세 차례 사역 여행에 동행했다(행 16:10-17, 20:5-21:18, 27:1-28:15). 그는 바울이 순교할 때까지 그의 신실한 동반자였다(몬 24, 딤후 4:11). 그러므로 그의 복음은 마가가 베드로의 관점을 대표한 것처럼, 바울의 관점을 나타냈을 것이다. 

2) 시기 : 이 책은 사도행전이 쓰이기 전인, 주후 약 60년, 사도 바울이 가이사랴의 감옥에 있을 때 썼을 것이다. 이 책은 데오빌로에게 보내졌다(1:3).


▶ 요한복음

1) 저자 : 이 책은 사도 요한이 기록했다(21:20, 24). 그는 세베대의 아들이었고(마 10:2), 그의 형은 야고보, 어머니는 살로메였다. 살로메는 주님을 따르고 섬기던 자매이다(마 27:55-56, 막 15:40).

2) 장소 : 에베소이다.


3) 시기 : 이 책은 아마 주후 약 90년경에 기록되었을 것이다. 이 책은 유대와 이방의 모든 믿는 이에게 쓴 것이다. 1장 38절과 5장 2절, 그리고 19장 13절의 설명으로 보아 이것을 알 수 있다. 


▶ 사도행전

1) 저자 : 이 책은 바울의 동역자였던 누가가 자신의 여행 기록을 기초로 해서 기록한 것이다. 

2) 장소 : 이 책은 아마도 로마에서 기록됐을 것이다(몬 24, 딤후 4:11).


3) 시기 : 완성 시기는 아마 이 책에 쓰인 사건들이 끝난 직후인 주후 67년과 68년 사이로 추정된다(1:1). 수신자는 데오빌로였다(1:1, 눅 1:3).


▶ 로마서

1) 저자 : 사도 바울이다.

2) 장소 : 고린도이다.


3) 시기 : 이 책은 사도 바울이 주후 60년경 제3차 전도 여행이 끝날 무렵, 고린도에서(15:25-32, 행 19:21, 20:1-3) 3개월간 머무는 동안에 로마에 있는 성도들에게(1:7) 쓴 것이다.


▶ 고린도전서

1) 저자 : 이 책의 저자는 사도 바울(1:1, 9:1-2)이다.

2) 장소 : 기록장소는 에베소(행 19:21-22, 고전 16:3-8, 19)이다.


3) 시기 : 부르심받은 지 이십오 년 후(행 9:3-6, 15-16), 이방인들에게 보내심을 받은 지는 십사 년이 지났을 때(행 13:1-4, 9) 이 서신을 썼다. 대략 주후 59년경이라고 보는데 그 시기는 바울이 에베소에 머물렀던 삼 년간의 기간이 끝나갈 무렵이다(행 20:31, 고전 16:8)


▶ 고린도후서

1) 저자 : 이 책의 저자는 사도 바울이다(1:1). 

2) 장소 : 기록 장소는 마게도니아이다(7:5-6, 8:1, 9:2, 4).


3) 시기 : 기록 시기는 대략 주후 60년경으로 로마서를 쓰기 이전이다. 고린도후서 2장 13절을 볼 때, 이 서신은 바울의 제 3차 전도 여행 때 에베소에 체류한 후 마게도니아에서 쓴 것임을 알 수 있다.


▶ 갈라디아서

1) 저자 : 사도 바울이다.

2) 장소 : 기록 장소는 고린도이며, 바울이 일 년 반 동안 거기에서 머무는 중에 썼을 것이다(행 18:1-11). 


3) 시기 : 이 책은 대략 주후 54년경 바울이 두 번째 전도 여행을 하는 동안, 곧 갈라디아를 통과하여 여행하고 고린도에 도착한 후에 썼을 것이다


▶ 에베소서

1) 저자 : 이 책의 저자는 사도 바울이다(1:1).

2) 장소 : 이 책을 쓴 장소는 로마로서, 그때 바울은 투옥되어 있었다(엡 3:1, 4:1, 6:20, 행 28:30). 


3) 시기 : 이 책을 쓴 시기는 대략 주후 64년경이다


▶ 빌립보서

1) 저자 : 이 책의 저자는 예수 그리스도의 종인 바울과 디모데이다(1:1).

2) 장소 : 기록 장소는 로마로, 바울은 그때 투옥 되어 있었다(빌 1:13, 행 28:30). 


3) 시기 : 이 책을 쓴 시기는 대략 주후 64년경으로 아마도 에베소서를 쓴 다음에 이 서신을 썼을 것이다(1:25, 2:24 참조).


▶ 골로새서

1) 저자 : 이 책은 사도 바울과 형제 디모데가 썼다.

2) 장소 : 로마 감옥


3) 시기 : 골로새에 있는 성도들에게 주후 64년에 빌레몬서와 거의같은 시기에 썼다(4:9-10, 몬 10-12).


▶ 데살로니가전서

1) 저자 : 사도 바울이다.

2) 장소 : 바울이 2차 전도 여행 중에 동역자 실루아노와 디모데와 함께 고린도에 머무르면서(1:1, 3:6, 행 18:1, 5) 쓴 것이다.


3) 시기 : 이 책은 주후 54년경이다


▶ 데살로니가후서

1) 저자 : 사도 바울이다.

2) 장소와 시기 : 데살로니가후서는 전서와 같은 장소에서 거의 같은 시기에 연이어 기록되었다. 즉, 주후 54년경 바울이 2차 전도 여행 중에 동역자 실루아노와 디모데와 함께 고린도에 머무르면서(1:1, 3:6, 행 18:1, 5) 쓴 것이다


▶ 디모데전서

1) 저자 : 사도 바울이다.

2) 장소와 시기 : 이 책은 바울이 로마의 첫 번째 투옥에서 풀려난 뒤인 주후 65년경, 즉 바울이 처음 로마 감옥에 수감되었다가 풀려난 후에 마게도니아(1:3)에서 썼다.


▶ 디모데후서

1) 저자 : 사도 바울이다.

2) 장소와 시기 : 바울이 순교 직전인 주후 67년경, 2차 투옥시 로마 감옥에서 썼을 것이다


▶ 디도서

1) 저자 : 사도 바울이다.

2) 장소 : 1장 5절과 3장 12절을 볼 때 기록 장소는 니고볼리이다. 


3) 시기 : 대략 주후 65년경 바울이 첫 번째로 로마 감옥에 수감되었다가 풀려난 후 그레데를 거쳐 니고볼리에 도착했을 때(1:5, 3:12) 썼을 것이다.


▶ 빌레몬서

1) 저자 : 이 책의 저자는 사도 바울과 및 형제 디모데이다(1절).

2) 장소 : 로마 감옥이다.


3) 시기 : 대략 주후 64년경, 바울이 처음 로마 감옥에 수감되었다가 풀려나기 바로 전에(9, 22절) 썼을 것이다


▶ 히브리서

1) 저자 : 이 책의 풍부하고도 깊은 내용을 볼 때 바울을 저자로 추정할 수 있다. 13장 23절에서 디모데를 언급한 것과 분위기로 보아 그가 저자임을 알 수 있다. 

2) 장소와 시기 : 이 책은 사도 바울이 로마 투옥에서 풀려난 후인 주후 67년경 밀레도에 머물 때(딤후 4:20 참조) 기록했을 것이다. `이달리야에서 온 자들`(13:24)이라는 언급에서 이 책은 로마에서 쓰지 않았다는 것을 본다. 내용에 따르면 이것은 분명히 히브리 신자들에게 쓴 것이다.


▶ 야고보서

1) 저자 : 이 책은 하나님과 주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자, 주 예수님의 육신의 형제(1:1, 마 13:55)인 야고보가 흩어져 있는 이스라엘 열두 지파에게 쓴 것이다(1:1). 

2) 장소 : 야고보가 어느 때 예루살렘을 떠났다는 증거를 찾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미루어 이것은 아마도 예루살렘에서 쓰였을 것이다.


3) 시기 : 그 내용에 교회의 하락에 대한 언급이 없기 때문에 이 책은 주후 50년경에 기록되었을 것이다. 


▶ 베드로전서


1) 저자 : 이 책은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 베드로가 이방 나라들에 흩어져 있는 유대 믿는 이들에게 쓴 것이다(1:1). 

2) 장소 : 기록은 유프라테스 강의 큰 도시인 바벨론에서 이루어졌다(5:13). 


3) 시기 : 쓴 시기는 바울의 순교 이전임이 분명하다(5:13). 그러므로 이것은 주후 64년경에 기록되었을 것이다.


▶ 베드로후서

1) 저자 : 책은 예수 그리스도의 종과 사도인 베드로가 이방 세계에 흩어져 있는 유대의 믿는 이들에게 쓴 것이다(벧전 1:1). 

2) 시기 : 2장의 교회의 타락한 상태와 3장 15절에서 16절의 사도 바울에 관한 천거의 말에 따르면, 이 책은 바울의 순교 후인, 아마도 주후 70년의 예루살렘 함락 전인 주후 69년경에 기록되었을 것이다. 이것은 베드로의 순교 직전에 기록되었음이 틀림없다(1:14).


▶ 요한일서

1) 저자 : 이 서신의 구성과 분위기와 어조에 따르면 요한복음을 쓴 그 요한이 이 책을 기록했다는 데에 대해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이 서신은 하나님의 아들을 믿음으로써 하나님의 영원한 생명을 받은 모든 믿는 이들에게 쓴 것이다(5:11-13).

2) 장소와 시기 : 교회 역사와 이 서신 전체의 내용에 따르면 요한이 밧모 섬의 유배에서 돌아온 이후인 아마도 주후 90년과 95년 사이에 그가 마지막으로 사역했던 에베소에서 기록했음에 틀림없다.


▶ 요한이서

1) 저자 : 이 책은 장로인 요한이 택하심을 입은 자매와 그녀의 자녀에게 쓴 것이다(1절). ` 장소와 시기 : 이것은 분명히 요한일서 이후에 쓰여졌을 것이다(요한일서의 이 부분을 참고하라). 교회 역사는 이 책이 기록된 당시, 요한이 에베소의 장로였음을 명확하게 진술한다. 그러므로 이 책은 에베소에서 기록됐음이 틀림없다

▶ 요한삼서

1) 저자 : 이 서신은 요한이 에베소의 장로였을 때, 그곳에서 가이오에게 쓴 것이다(1절)

▶ 유다서

1) 저자 : 이 책은 주 예수님의 육신의 형제였던 유다(마 13:55)가 기록하였다. 

2) 장소 : 기록 장소는 예루살렘이거나 유대일 것이지만 어느 곳인지 확실하지는 않다


3) 시기 : 이 책에 분명히 나타난 교회의 타락한 상태는 베드로후서를 기록한 당시의 상태와 유사하므로 예루살렘이 멸망한 주후 70년 이전인 주후 69년경에 베드로후서와 거의 동시에 기록했을 수 있다.


▶ 요한계시록

1) 저자 : 사도 요한이 썼다.

2) 장소와 시기 : 이 책은 사도 요한이 밧모섬에 유배되어 있을 당시인 주후 90년경에 아시아에 있는 일곱 교회들에게(1:1, 4, 9) 쓴 것이다.


]]>
tag:nykcn.org,2013:Post/1198410 2017-10-15T15:54:33Z 2017-10-15T15:54:33Z 여섯째 인 어린 양의 진노(요한계시록 6:12-17) / 주일설교( 2017-10-15)

]]>
tag:nykcn.org,2013:Post/1197687 2017-10-12T00:44:06Z 2017-10-12T00:44:06Z 여호와의 절기(레위기 23:1-3) / 수요성서연구(2017-10-11

)

]]>
tag:nykcn.org,2013:Post/1196787 2017-10-08T15:56:50Z 2017-10-22T12:34:14Z 다섯째 인 순교자들의 호소(요한계시록 6:9-11) / 주일설교( 2017-10-8)

]]>
tag:nykcn.org,2013:Post/1196103 2017-10-05T01:21:46Z 2017-10-26T00:51:11Z 제사장과 성물 규례 (레위기 22장)

성서연구

]]>
tag:nykcn.org,2013:Post/1195126 2017-10-01T15:50:13Z 2017-10-22T12:34:54Z 넷째 인 청황색 말(요한계시록 6:7-8) / 주일설교( 2017-10-1)

]]>
tag:nykcn.org,2013:Post/1194504 2017-09-28T08:07:28Z 2017-10-26T00:50:56Z 레위기 21장(제사장에 대한 규례) / 2017-9-27


]]>
tag:nykcn.org,2013:Post/1193501 2017-09-24T16:11:19Z 2017-09-24T16:11:19Z 개종인가 중생인가?(고린도후서 13:5-9) / 주일설교( 2017-9-24) 정지석목사

]]>
tag:nykcn.org,2013:Post/1192830 2017-09-21T14:29:57Z 2017-10-26T00:51:30Z 죽어야 할 죄(레위기 20장) / 20170921

]]>
tag:nykcn.org,2013:Post/1191966 2017-09-18T11:31:28Z 2017-09-18T11:31:29Z 하이델베르그 교리문답 제 1문

제1문 : 삶과 죽음 사이에서 당신의 유일한 위로(행복)는 무엇입니까?

답 :
 나의 삶과 죽음에서 나의 몸과 영혼은 나의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 예수의 것입니다.
예수님이 그의 피로 나의 모든 죄값을 완전히 지불하셔서 죽음과 마귀의 권세에서 해방시켜 주셨고,
하나님의 소유로 삼아주셨습니다.
영원한 생명을 성령으로 확신시켜 주셔서 이후로는 그분을 위해 살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역사학자 E H 카는 ‘역사는 과거와의 대화’라고 정의했다.
종교개혁도 하나의 역사다.
우리가 종교개혁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지 않는다면, 종교개혁은 과거의 사건에 불과할 뿐이다.

신학적 담론으로서의 ‘종교개혁’은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큰 울림이 없다.
루터와 칼뱅을 영웅적 인물로 칭송하고 ‘이신칭의(以信得義)’를 논하는 것도 그렇다.
힘겨운 삶의 굴레를 견뎌내는 이들에게 좀 더 울림을 주는 ‘우리의 이야기’를 종교개혁에서 찾을 수는 없을까. 

종교개혁이 일어났고, 믿음으로 구원받았다고 하는 영주들의 영지에서도 이들의 토지 독점에 반발해 기사들이 반란(1522)을 일으켰다.
또 루터의 영향을 받은 토마스 뮌처는 농민전쟁(1524)을 이끌었다.
당시 ‘헬 독일’에서 살아가던 이들의 이야기다. 


이를 위해 먼저 16세기 독일 역사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루터는 1517년 종교개혁을 일으켰으나 1521년 이단으로 법정에 소환됐다.
그러나 독일 내에서 그를 지지하는 귀족이 늘어나면서 정치 세력을 형성했다.
1526년 제1차 슈파이어 회의에서 종교적 자유를 허락받았고,
1547년 슈말칼덴 전투에서 가톨릭의 공세를 막아낸 후,
1555년 아우크스부르크 화의(和議)에서 정식 종교로 인정받았다.
이 과정에서 ‘루터파’는 가난한 하급기사들, 굶주린 농민들, 소수의 유대인을 배척하는 모습을 보이게 된다. 

상대적으로 칼뱅파는 약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칼뱅은 어떤 사회적 지위를 가지든지 그것은 신의 부르심을 받은 것이므로 최선을 다하라는 ‘직업소명설’을 강조했기 때문이다.
하층민들의 지지를 받은 칼뱅파는 아우크스부르크 화의에서 배제된 후 1648년 베스트팔렌 조약 때까지 사회에서 ‘을’로 살아갈 수밖에 없었다. 

1563년 탄생한 ‘하이델베르크 교리문답’은 바로 이런 칼뱅파의 목소리를 담아 작성됐다.
암울한 시기에 그들이 던진 첫 번째 질문은 인생의 위로(행복)에 대한 것이다.
칼뱅파 기독교인들에게 참된 위로는 무엇이었을까?
갑이 되는 것일까?
정치적으로 군림하는 위치에 서는 것일까?

그런 그들에게 주어진 답은 다소 비현실적으로 보인다.
우리 인생은 그리스도의 것이며, 그분을 위해 사는 것이 진정한 행복이라고 말한다.
직업소명설과 연결해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
귀족이건 농민이건, 부자이건 빈자이건, 어떤 직업을 가졌든지, 신의 부르심으로 인식하고 살아가는 것이 그리스도를 위해 사는 것이다(고전 7:24, 살후 1:11).  

그들을 통해 ‘프로테스탄트 윤리’가 태동했다.
신을 위한 삶은 사회의 윤리적 영향으로 나타나야 한다.
그것이 그리스도인들이 사회 속에서 가져야 할 사명이며, 그 결과가 위로와 행복의 근거가 돼야 한다. 

우리는 ‘개인의 성취’를 ‘행복의 조건’으로 인식하고 있지 않은가.
개인의 관심사를 ‘기도제목’으로 주고 받으며, 신앙을 행복을 위한 들러리로 삼고 있지 않은가.

하이델베르크 1문의 위로는 단순히 개인적 관심사를 뜻하지 않는다.
사회 속에서 그리스도인의 정체성과 윤리성을 함께 이야기하고 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이 부문에서 주목해야 할 인물이 20세기 독일작가 토마스 만(Thomas Mann·1875∼1955)이다.
그의 형 하인리히 만(Heinrich Mann·1870∼1950)과 토마스는 둘 다 작가의 길을 걸었다.
독일의 독실한 루터교 부르주아 집안에서 태어난 두 사람이었지만, 문학적 지향점은 사뭇 달랐다.
하인리히는 ‘작가란 사회 속에서 양심의 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던 반면,
토마스는 인간 개인의 내면, 고뇌, 행복 등을 소재로 삼았다.
두 사람의 입장 차이는 한동안 그들의 관계를 단절시켰다.
두 형제의 갈등은 오늘날 교회에서 벌어지는 신앙 논쟁 같아서 결코 낯설지 않다.

토마스 만의 초기작 ‘행복에의 의지’(1896)는 그의 문학적 지향점을 반영하는 작품이다.
주인공 ‘파울로’는 병약한 청년이었지만 모진 반대를 무릅쓰고 지극히 사랑하던 여인과 결혼한다.
이것이 그에겐 행복의 조건이었다.
하지만 그것이 성취되는 순간 그가 죽는 것으로 소설은 마무리된다.
행복에 대한 파울로의 의지가 채워졌을 때, 더 이상 살아갈 이유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이 소설이 한국 기독교의 자화상을 반영하는지도 모른다.
개인적인 행복의 조건을 위해 기도하지만 응답을 경험하면 더 이상 신앙생활의 의미를 상실하고 만다.
사회 속에서 양심의 소리를 내는 것은 ‘신의 영역’으로 간주하고, 그늘진 주변에 대한 시선을 닫는다. 

토마스 만이 자신의 입장을 수정하고 형 하인리히와 한 목소리를 내기까지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독일 역사상 가장 이상적인 헌법 위에 세워진 바이마르 공화국이 히틀러의 등장과 함께 몰락하고,
종교개혁의 후예였던 독일 교회가 나치 정권의 시녀가 되자 토마스 만은 저항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1929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뒤 그는 ‘마리오와 마술사’(1929)를 내놓았는데,
사회를 환각상태에 빠뜨리는 인물로 히틀러를 묘사했다.
그의 용기 있는 목소리는 큰 반향을 일으켰고, ‘독일인의 양심’이란 칭호를 얻었다.
그러나 정치적인 위협으로 인해 1938년 미국으로 망명길에 올라야 했다.
토마스 만은 “사람은 개인으로 살아가지만, 타인들과 함께 그 시대를 살아간다.
우리가 시대의 악에 너그럽다면 범죄의 동조자일 뿐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젊은 시절의 토마스 만처럼 한국교회의 관심은 인간 개인의 내면과 고뇌, 행복에만 머무는 건 아닐까.
파울로처럼 그것이 우리의 ‘유일한 위로’라면 ‘쟁취하고 나면 공허해질’ 신기루에 불과할 것이다.
개인에게도 위로일 뿐 아니라 타인에게도 위로가 되어야 진정한 위로다.
내 자리에서 프로테스탄트 윤리 의식을 고취하고, 사회의 양심으로서 소금이 되는 것이 우리가 바라보아야 할 위로이자 행복이다.  

과연 우리는 시대의 양심으로, 시대의 불의에 목소리를 내고 있는가. 500년 전 그들이 ‘프로테스탄트 윤리’의 흔적을 남겼듯이, 부르심에 합당한 그리스도인으로서 또 다른 ‘사회의 윤리’를 세우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그런 의미에서 하이델베르크 제1문을 다시 한번 되새겨보아야 할 것이다.

나눔과 적용

☞ 당신이 생각하는 인생의 위로와 행복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당신의 ‘기도제목’과 어떤 관계가 있습니까? 

☞ 우리가 이 세상에서 진정으로 추구해야 할 인생의 위로와 행복은 무엇일까요?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817572&code=23111638&sid1=ser
]]>
tag:nykcn.org,2013:Post/1191806 2017-09-17T15:48:18Z 2017-10-22T12:35:14Z 셋째 인 검은 말(요한계시록 6:5-6) / 주일설교( 2017-9-17)

]]>
tag:nykcn.org,2013:Post/1190152 2017-09-10T15:57:05Z 2017-10-22T12:35:32Z 둘째 인 붉은 말(요한계시록 6:3-4) / 주일설교( 2017-9-10)

]]>
tag:nykcn.org,2013:Post/1189689 2017-09-08T09:03:02Z 2017-09-08T09:03:23Z 한글 성경 개역 개정


한글 개역 개정 성경에 대하여

1. 개역개정판

「개역개정판」(1998)은 한국교회가 1961년 이후부터 최근까지 사용하고 있는 「성경전서 개역한글판」(1956/61)을 개정한 것이다. 지금까지 13개 교단이 공식사용을 결의하였다.
기독교대한감리회(1998)       
기독교한국침례회(1998)
한국기독교장로회(1999)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1999)
기독교대한성결교회(2000)     
기독교대한복음교회(2001)
대한예수교장로회(대신)(2004) 
기독교한국루터회(2004)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2004)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2005)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2005)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2005)
대한예수교장로회(개혁국제)(2005)

2. 개역개정판 어디를 얼마나 고쳤나?

「개역개정판」 성경은 시대와 언어의 변화를 감안하여 꼭 고쳐야 할 부분만을 개정하였기 때문에, 「공동번역」이나 「새번역」처럼 변화한 곳이 뚜렷하게 드러나지는 않는다. 이는 「개역한글판」 성경의 번역을 최대한 존중하였으며, 개역 성경의 문체를 그대로 유지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보면 신약 12,823곳, 구약 59,889곳이 수정되었으며 수정내역도 오역을 개정하고 어려운 말을 쉽게 개정하였으며 한글 맞춤법과 표준어 규정에 따라 표기를 올바르게 고쳤다. 원본의 번역문제, 장애인 용어의 수정, 음역문제와 우리말 표현을 다듬고 뜻을 더욱 분명하게 밝혔다.

3. 「개역개정판」의 특징

(1) 시대와 언어의 변화를 고려하여 꼭 고쳐야 할 부분만을 개정함으로써, 「성경전서 개역 한글판」의 번역성격을 최대한 존중하였다.

따라서 같은 번역 내용을 표현을 달리하여 개정하는 일은 삼갔다. 예를 들면, '주의 기도'(마6:9-13) 같은 것을 개정할 때도 "나라이 임하옵시며"를 "나라가 임하시오며"로, "오늘날 우리에게"를 "오늘 우리에게"로,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를 "일용할 양식을 주시옵고" 정도로 개정하였을 뿐, 번역의 내용이나 표현이나 문장 구조나 문체에 있어서 「개역」의 특징을 그대로 지키고 있다.

(2) 「개역」 성경의 옛 문체를 그대로 유지하였다.

'하다'체를 사용하여 현대화하지 않고, '하느니라'체를 그대로 사용하여 고어체를 유지하였다. 이것은 아직도 경전의 권위를 고어체 활용과 연관시키는 「개역」 독자들의 취향을 고려하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창세기 1:1-4을 보면, '하시니라', '좋았더라' 등의 표현을 '하셨다', '좋았다 등으로 고치지 않았다.

(3) 인명과 지명, 기타 외래어의 음역은 「개역」의 것을 그대로 따르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다만 「개역」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지적되었던 것들만 개정하였다. 예를 들면, 한 사람의 이름이 「개역」에서는 '바실래'와 '바르실래'로 나오는 경우, 「개역개정판」에서는 '바르실래'로 통일하였다.

(4) 「개역」번역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곳에서는 번역 내용의 일부를 고쳤다.

예를 들면, '주기도'(마 6:9-13)에서 "뜻이 하늘에서 이룬 것 같이"는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로 고쳐서 다음에 나오는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와 수동태의 문법 형식이 일치하게 개정하였다.

(5) 오늘의 독자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고어와 한자어는 쉬운 말로 고쳤다.

예를 들면, 창세기 24:22절의 '약대'는 '낙타'로, 창세기 15:4의 '후사(後嗣)'는 '상속자(相續者)'로, 이사야 25:5의 '훤화(喧譁)'는 '소란(騷亂)' 등으로 고쳤다.

(6) 국어 맞춤법이 달라진 곳을 고쳤다.

'일찌기'는 '일찍이'로, '-찌라도'는 '-지라도'로, '찌어다' 같은 것은 '지어다'로, '추숫군'은 '추수꾼'으로, '수염소'는 '숫염소'로 고친 것이 이런 범주에 속한다. 이 밖에도 문법에 맞지 아니하는 문장이나 어색한 문장을 다듬었다. 예를 들면, 창세기 3:7의 '치마를 하였더라'는 '치마로 삼았더라'로, 마태복음 3:2의 '천국이 가까웠느니라'는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로 고쳤다.

(7) 장애인 기피/차별 용어를 고쳤다.

예를 들면, '문둥병'은 '나병'으로, '소경'은 '맹인'으로, '곱사등이'는 '등 굽은 자'로, '난쟁이'는 '키 못 자란 사람'으로, '절뚝발이'는 '다리 저는 자'로, '벙어리'는 '말 못하는 사람'으로, '귀머거리'는 '못 듣는 사람'으로, '앉은뱅이'는 '못 걷는 사람'으로, '불구자'는 '장애인'으로, '병신'은 '몸 불편한 사람' 등으로 표현을 바꾸었다.

4. 「개역개정판」 주기도문

(1) "나라이 임하옵시며"에서 "나라가 임하옵시며"로

그 동안 옛 국어문법에 따라 "나라" 뒤에 주격조사를 "가"가 아니라 "이"로 사용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흔히 "나라에 임하옵시며"로 오해를 했던 부분이다. 이제 60여 년만에 현대의 어법을 따라 개정한 것이다.

(2) "오늘날 우리에게"에서 "오늘 우리에게"로

'오늘'의 성경원어는 분명히 24시간의 하루를 가리키는 말이지, 여러 날 또는 한 시대를 가리키는 '오늘날'이 아니다. '오늘날'에도 '오늘'의 뜻이 있기는 하지만, 지금은 거의 '요즈음의 시대'를 뜻하는 말로 쓰이고 있다. 그래서 '오늘날'이라는 표현은 낯설게 느껴지거나 오해를 일으키는 경우가 많았기에 '오늘'로 개정하였다.

(3) "우리 죄를 사하여 주옵시고"에서 "우리 죄를 사하여 주시옵고"로

옛 국어문법에서는 겸양을 뜻하는 '옵시'라는 어미로 존칭까지 함께 포함했지만, 현대의 문법에서는 '시오'가 존칭과 겸양을 함께 뜻하는 어미로 쓰이게 되었다. 또 이런 쓰임새가 주기도문에도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에 이미 사용되고 있었다. 그래서 이번에 주기도문 전체에 반영하여 어법의 통일을 기하였다.

(4) "대개"는 삭제

"대개"라는 말은 "호티(hoti)"라는 성경원어에 대한 번역이다.
이 말은 이유를 설명하는 접속사인데 우리말에는 이 말을 사용하지 않고도 뜻을 나타낼 수 있다. 실제로 바뀌기 전 개역성경에서도 마태복음 안에 있는 주기도문에는 "대개"라는 말이 없다. 또 공동번역, 새 번역에도 "대개"는 없다. 그래서 개역개정판에서도 주기도문에서 "대개"를 삭제했다.

5. 개역개정 4판이란?


"개역개정판" 본문은 한국 교회 각 교단에서 파송 된 대표들의 합의로 원문에 따라서 개정하여 채택한 본문이다.
그 중 "본문 9곳"과 "각주 1곳"을 장로교 합동 교단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해서, "개역한글판" 본문으로 환원하였다.
그 예가 창세기 30:33이다.

"나의 의가 나의 표징이 되리이다"(개역한글판)
"나의 공의가 내 대답이 되리이다"(개역개정판)
"나의 의가 내 대답이 되리이다"(개역개정 4판)

이는 어느 한 교단이라도 반대하면 개역한글판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했던 개정 당시의 원칙과 정신을 따른 것이다.
물론 개역개정 4판은 최종적으로 확정된 본문이기 때문에 추가로 환원할 계획은 전혀 없다.


]]>
tag:nykcn.org,2013:Post/1189437 2017-09-07T12:09:44Z 2017-10-26T00:52:08Z 거룩한 백성의 성 윤리(레위기 18장) / 수요성서연구(2017-9-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