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nykcn.org,2013:/posts Patris Church(πατρίς ἐκκλεσία) 이승혁목사 (917)597-2322 2020-03-29T15:35:22Z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4996 2020-03-29T15:33:25Z 2020-03-29T15:35:22Z 완전한데 나아갈지니라(히브리서 6:1-2) / 주일설교(2020-03-29) 이승혁목사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4944 2020-03-29T13:07:09Z 2020-03-29T13:07:09Z 2020 오늘의 묵상(4월)


4월을 맞이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猖獗)하는 위태로운 때에 봄을 알리는 계절을 맞이합니다.
4월을 시작하며 오늘의 묵상을 통하여 신앙의 새로운 계절을 맞이하는 은혜가 모두에게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4

1

히브리서 9:1∼28

심판(27절)

4

2

히브리서 10:1∼39

영원한 제사(12절)

4

3

히브리서 11:1∼40

믿음(1절)

4

4

히브리서 12:1∼29

예수를 바라보자(2절)

4

5

주일

설교 묵상(섬자, 교제, 봉사, 헌신)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4731 2020-03-28T19:11:48Z 2020-03-29T12:23:39Z 완전한데 나아갈지니라(히브리서 6:1-2) / 주일 설교 원고(2020-03-29) 이승혁목사


완전한데 나아갈지라(히브리서 6:1∼2)


그러므로 우리가 그리스도의 초보를 버리고 죽은 행실을 회개함과 하나님께 대한 신앙과 세례들과 안수와 죽은 자의 부활과 영원한 심판에 관한 교훈의 터를 다시 닦지 말고 완전한데 나아갈찌니라.   

오늘은 온라인 두 번째 예배를 드립니다. 하루빨리 코로나 바이러스가 박멸되어 함께 모여서 예배할 수 있는 날이 속히 오기를 기도합니다.

지난주일 설교 주제는 “쓸모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빌레몬서에 소개된 오네시모라는 노예가 감옥에서 사도 바울을 만나 예수 복음을 듣고 지난날의 잘못을 회개하고 전에는 무익한 사람이었으나 이제는 유익한 사람이 되었다고 합니다.

쓸모 있는 사람이 되려면 복음의 사람을 만나야 합니다. 오네시모는 감옥에서 사도 바울을 만났습니다.

쓸모 있는 사람이 되려면 복음을 받아드리기 위해서 회개해야 합니다. 오네시모는 감옥에서 사도 바울로부터 복음을 듣고 지난날의 잘못을 깨닫고 회개했을 때 종이 아니라 복음을 위하여 함께 일할 수 있는 동역자로 추천받았습니다.

오늘은 히브리서 6장에서 본문을 선택했습니다.
이 말씀은 어제 토요일 오늘의 묵상에서 읽었던 말씀의 일부분입니다. 함께 본문을 읽어보겠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그리스도의 초보를 버리고 죽은 행실을 회개함과 하나님께 대한 신앙과 세례들과 안수와 죽은 자의 부활과 영원한 심판에 관한 교훈의 터를 다시 닦지 말고 완전한데 나아갈찌니라.   

제목은 “완전한데 나아갈지니라.”

우리가 완전한데 나아갈 수 있습니까?
완전한데 나갈 수 있다고 확신하십니까?
물론 성경 말씀이기 때문에 믿는다고 말할 수는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주제 “완전한데 나아가라”고 말씀하신 것을 여러 성경으로 살펴보겠습니다.

(공동번역)
그러므로 우리는 그리스도교의 초보적 교리를 넘어서서 성숙한 경지로 나아갑시다. 이제 와서 죽음에 이르는 행실을 버리고 돌아서는 일과 하느님을 믿는 일과. 세례와 안수, 그리고 죽은 자들의 부활과 영원한 심판과 같은 기초적인 교리를 다시 배우는 일은 없도록 합시다. 

완전한데 나아가라는 의미는 “하나님을 믿는 일, 세례, 안수, 부활, 심판”과 같은 기초적인 교리를 다시 배우지 않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 말씀은 “신앙의 기초에 머물지 말고 성숙하라”는 말씀입니다.

(현대인)
그러므로 그리스도에 대한 초보적인 교훈에서 떠납시다.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를 회개하는 일과 하나님을 믿는 신앙과 세례와 안수와 죽은 자의 부활과 영원한 심판에 관한 교훈의 기초를 다시 닦지 말고 성숙한 데로 나아갑시다.

현대인의 성경에서는 1절과 2절이 한 절로 소개됩니다. 현대인의 성경도 “신앙의 기초에 머물지 말고 성숙한 데 나아가라”고 말씀합니다.

(새번역)
그러므로 우리는 그리스도교의 초보적 교리를 제쳐놓고서, 성숙한 경지로 나아갑시다. 죽은 행실에서 벗어나는 회개와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세례에 관한 가르침과 안수와 죽은 사람의 부활과 영원한 심판과 관련해서, 또 다시 기초를 놓는 일이 없어야 하겠습니다.  

(NIV)
go on to maturity. 성숙해지다

다른 성경들을 종합하면 히브리서 본문의 말씀은 신앙의 기초적인 수준에 머물지 말고 좀 더 성숙한 신앙생활을 하라는 말씀입니다.

로마서 3:10
기록된 바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으며.

로마서 1:17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서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하나니 기록된 바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함과 같으니라.

“완전한데로 나아가라”는 히브리서 기자의 교훈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거룩한 생활을 회복하라(창세기 17:1)

아브람의 구십구 세 때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서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아브람”은 “아브라함”의 이전 이름이었습니다.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이라고 부르기 때문에 아브라함이 완전한 사람이었을까요?
성경은 아브라함은 완전한 사람이 아니었다고 증거 합니다.
그렇다면 왜 아브라함을 의롭다고 할까요?(창세기 15:6)

아브람이 여호와를 믿으니 여호와께서 이를 그의 의로 여기시고.

아브람이 여호와를 믿으니 여호와께서 의로 인정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이란 이름으로 부르기 전에 이미 의롭다고 인정을 받았습니다.

아브람과 같은 족장 시대에 살았던 동방 우스 땅에 의롭다고 하였던 “욥(Job)”을 기억하시지요? 욥은 하나님께서 인정하셨던 의인이었습니다. 그런데 사탄이 하나님의 허락을 받은 후에 욥을 고난 가운데로 몰고 갔습니다. 욥은 동방 우스 땅에서 소문난 부자로 살았습니다. 사탄은 욥이 부자로 살기 때문에 모든 제물을 빼앗아 가면 하나님을 원망할 것이라고 제안합니다. 욥은 모든 재물을 잃었습니다. 그래도 욥은 그의 입술로 하나님에 대해서 불평하거나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사탄은 또다시 욥의 자녀들을 모두 죽여야 한다고 합니다. 욥은 자녀들마저 모두 잃었습니다. 그러자 사탄은 또다시 욥에게 건강으로 위협하면 하나님을 떠날 것이라고 제안합니다. 하나님께서 사탄에게 욥의 목숨은 손대지 말고 욥의 육체에 고통을 허락합니다. 여러분 우리는 욥의 신앙에서 사탄의 세 가지 공격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첫째는 물질로 공격합니다.
둘째는 자녀들로 공격합니다.
셋째는 육체의 건강으로 공격합니다.

그러나 거룩한 사람 욥은 그의 입술로 하나님을 원망하거나 저주하지 않았습니다. 온갖 고통과 시련 가운데서 마지막으로 욥이 고백하는 언어를 우리들도 사용할 줄 알아야 하겠습니다.

욥기 23:10
나의 가는 길을 오직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정금같이 나오리라.

온갖 시련과 고통 가운데서 욥이 고백했던 것처럼 우리들도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서 많은 사람들이 감염되고 생명을 잃어버릴지라도 믿음의 사람들은 완전한데 나아가기 위하여 거룩함을 유지해야 합니다.

정금같이 나오리라.
정금이란 순수한 금을 말합니다.
순수한 금인지 아닌지 구분하려면 두 가지 도구가 필요합니다.

첫째는 “시금석(試金石)”이란 돌입니다.

시금석(試金石, touchstone)이란 금의 품질을 판단하기 위해 사용되는 광석으로 검은 “석영”이나 바둑알의 재료인 “나지흑석(치밀한 점판암)”이 사용됩니다.

금의 품질을 이미 알고 있는 패금과 본금이라는 순도가 서로 다른 지표가 되는 금막대기를 시금석 위에 문질러 선을 긋고 시험 표본도 문질러 선을 그리고 그 위에 왕수라는 용액을 떨어트려서 순도를 측정합니다.

둘째는 “왕수”라는 특별한 용액입니다.

왕수(王水)라는 용액은 라틴어로 “아쿠아 레기아(aqua regia)” 라고 합니다.
왕수라는 용액은 진한 염산과 진한 질산을 3:1의 비율로 섞은 용액을 말합니다. 왕수라는 용액은 금, 백금, 귀금속을 녹입니다.

보석상인의 “판단력(判斷力)”입니다.

시금석이란 돌 위에 순수한 금과 비교할 금을 문지르고 그 위에 왕수라는 용액을 떨어트리면 금의 색깔이 변하기 시작합니다. 순수한 금은 황금색으로 드러납니다. 그러나 순수하지 못한 금은 붉은색이 드러납니다. 붉다는 것은 구리가 섞여 있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코로나 바이러스는 마지막 시대에 나타날 하나의 징조라고 성경은 분명하게 말씀합니다.

누가복음 21:10∼11
또 이르시되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 처처에 큰 지진과 기근과 온역이 있겠고 또 무서운 일과 하늘로서 큰 징조들이 있으리라.

온역(溫疫)”을 개역 개정 성경에서는 “전염병(傳染病)”이라고 합니다. 영어 성경에서는 “페스터런시스(pestilences)” 온역을 이해하기 쉽게 번역하면 “페스트(pest)”라고 합니다.

오늘날 코로나 바이러스가 온 세상을 뒤흔들고 있습니다. 이것은 마지막 시대의 징조 가운데 하나라고 하겠습니다. 이것보다 더 무섭고 두려운 징조들이 반드시 나타날 것이라고 성경은 예언했습니다. 이와 같은 징조가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의 백성과 세상 사람들을 구분하기 위한 것입니다. 어떻게 구분합니까? 징조들을 통하여 하나님의 백성들은 거룩한 삶을 회복할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 사람들은 징조들을 두려워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완전한데 나아갈 수 있을까요?

아브람에게 완전하라고 말씀하셨던 여호와 하나님은 신약에서 예수님을 통하여 온전하라(τέλειος)고 말씀하셨습니다(마태복음 5:48).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

* 온전한(테레이오스, teleios. τέλειος)
having reached its end, complete, perfect(끝까지 도달했습니다. 완전한)

“온전하라”는 명령은 산상복음 마태복음 5장에서 예수님께서 직접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온전하라고 말씀하신 의미를 바르게 이해하기 위하여 히브리서에서 찾아보겠습니다.

히브리서 5:14 - 장성한( τελείων)

단단한 식물은 장성한 자의 것이니 저희는 지각을 사용하므로 연단을 받아 선악을 분변하는 자들이니라. 

“장성한” 이란 단어가 헬라어 “테레이온” 이라고 합니다.
온전한데 나아가라는 말씀은 곧 “장성한데 나아가라” 다시 말하면 “신앙의 성장”과 “신앙의 성숙”을 말합니다.

욥이 온갖 고난과 고통 가운데서 신앙의 성숙한 모습을 드러낸 것을 욥기 42장 5절 말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삽더니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My ears had heard of you but now my eyes have seen you.) 

이제는 내가 나의 눈으로 주님을 뵈옵나이다.
Now I see the Lord with my own eyes.

어느 신실한 교인이 천국에 갔는데 천국에 귀가 가득하고 이따금 눈도 보이더랍니다. 왜 이런 기인한 것들만 있느냐 하고 물었더니 천사가 대답하기를 세상에서 예수를 믿는다고 말하면서 귀로 듣기만 하고 입으로 말만한 증거라고 하였답니다.

우리도 이제까지 입으로는 주여! 주여! 불렀습니다.
귀로 듣고 아멘! 아멘! 하고 소리쳤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공포와 두려움은 줄 수 있어도 영원한 생명을 약속받은 구원의 믿음은 빼앗아 갈 수 없습니다.

고린도전서 14:20
형제들아 지혜에는 아이가 되지 말고 악에는 어린 아이가 되라 지혜에 장성한 사람이 되라.

장성한 사람이란 지혜로운 사람입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악한 일에는 어린아이와 같이 두려움이 많은 사람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것이 지혜이기 때문입니다.

잠언 4:7
지혜가 제일이니 지혜를 얻으라 무릇 너의 얻은 것을 가져 명철을 얻을찌니라. 

잠언 1:7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식의 근본이어늘 미련한 자는 지혜와 훈계를 멸시하느니라.

잠언 9:10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요 거룩하신 아는 것이 명철이니라.

요한복음 17:3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잠언 15:33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은 지혜의 훈계라 겸손은 존귀의 앞잡이니라.

이제 오늘의 말씀을 정리하겠습니다.
완전하데 나아가라는 말씀은 완전한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날마다 삶의 자리에서 거룩하신 예수님을 닮아가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예수님을 닮아가기 위하여 하나님의 말씀을 깊이 묵상해야 합니다.
묵상한 그 말씀을 붙잡고 기도해야 합니다.

아랍의 속담에 "태양만 비추면 사막이 된다"
비가 오는 것보다 태양이 빛나는 날이 더 좋습니다.
그러나 비가 내리지 않고 태양만 계속 비추면 사막으로 변할 것입니다.
왜 온 세상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합니까?
코로나 바이러스가 아니면 하나님을 떠날 것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아니면 세상에 만족하여 약속의 나라 영원한 하나님 나라를 잊어버릴 것입니다.
동방 우스 땅의 욥과 같이 물질을 잃어버렸어도 자녀들이 모두 죽었을지라도 내 육체에 가시가 박혔어도 오직 하나님만 붙잡고 믿음으로 승리하는 파크리스교회 성도들로 승리하는 한 주간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참을 인(忍)자를 살펴보세요.
마음 심(心)자 위에 칼 도(刀)자가 꽂혀있습니다.
참는다는 것은 마음에 칼이 꽂힐 정도로 고통스럽고 아픈 것이지만 그래도 참아야 한다는 뜻을 의미하는 상형문자입니다.
 


믿음의 형제와 자매들이
1백만명의 기도 체인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함께하시지 안겠습니까?
 

Good morning!
좋은 아침입니다!

I was asked to be part of a 1million Lord's Prayer chain to slow and stop the Coronavirus.
나는 코로나바이러스 전파를 늦추고 중지시키기 위해 하나님께 기도하는 1백만 명 기도 체인에 초대를 받았습니다.

The idea is you pray and then pass the message on to 8 other people.
이 아이디어는 당신이 기도하고 이 메세지를 8명의 다른 분에게 전해주는 것입니다.

Let me know if you can't, so we don't break the prayer chain.
만약 당신이 할수없다면 내게 알려주십시요.
그래서 우리의 이 기도체인이 끈어지지 않도록 해주세요.

It took me 30secs to do it
나는 이것 실행하는데 30초 걸렸습니다.

Here is a prepared prayer you can pray or use your own:
여기에 준비된 기도문이 있습니다.
당신이 기도문을 만들어하셔도 좋습니다.

God our Father,
하나님 아버지,

please blanket our nation in protection from the Corona virus.
우리나라를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예수의 보혈로) 덮어주소서.

Heal our land and protect those who are most vulnerable.
우리 땅을 고쳐주시고,
가장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해주소서.

Give peace to those who struggle with loneliness and isolation,
고립과 외로움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평안을 주소서.

and endurance to the many businesses that are affected by our feeble attempts to control Corona.
코로나바이러스 통제를 위해
여려움을 겪는 많은 사업체들에게 참고 견딜 힘을 주소서.

Come to the bedside of those who are struggling with the effects of contracting the virus.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의 병상을 방문해주시고,

Protect and give guidance to those healthcare workers who place themselves in danger caring for the sick.
병자들을 돌보기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있는 의료관계자들을 보호하시고 인도해주소서.

Hear our prayer oh Lord.
주여,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We pray this through your son’s name, Amen.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2584 2020-03-22T18:22:59Z 2020-03-22T18:22:59Z 쓸모 있는 사람(빌레몬서 1:11) / 주일설교(2020-03-22) 이승혁목사 youtube 동영상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2371 2020-03-21T20:16:07Z 2020-03-21T22:59:18Z 빌레몬서(Philemon) - 빌레몬(애정 있는 사람)


빌레몬서(Philemon)
- 빌레몬(애정 있는 사람)

골로새 인으로 바울의 전도를 받아 유력한 신도가 되었다.

그에게는 “오네시모”라는 종이 있는데 주인에게 과실을 범하고 도주하여 로마에 있는 중 바울의 전도로 신자가 되었고 바울의 신실한 제자가 되어 동거하다가 주인 에게 돌려보내며 서신까지 보냈다(몬 1:10∼11).

아내는 “압비아(Apphia)”(풍부) 골로새 교회의 여자 신도.

아들은 “아깁보(Archippus)”(마부) 골로새에 있는 교인으로 바울이 권면하기를 주 안에서 받은 직분을 삼가 진력하라고 하였다(골 4:17).

오네시모(Oneimus)”(이익) 골로새인 빌레몬의 종으로 일찍이 주인에게 죄를 짓고 로마에 도망하여 있는 중 바울에게서 복음을 듣고 회개하여 신자가 되었다.

바울이 골로새서를 써서 두기고와 오네시모편에 보내었다(골 4:7∼9).
바울이 그를 전 주인에게 권하여 보내며 빌레몬서를 붙여 그 신덕을 증거하고 또 그 죄를 사하여 형제같이 사랑하라 하였다(골 4:9, 몬 1:10∼12). 
전설에 의하면 후에 감독이 되었다가 네로의 박해로 온 족이 돌에 맞아 순교했다고 한다. 

빌레몬서는 에베소서와 빌립보서와 골로새서와 함께 바울의 옥중서신 중 가장 짧습니다. 쓰인 연대와 옥중서신의 성격으로 볼 때 신약 성경에서 골로새서 다음에 배치될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목회서신인 디도서 다음에 배치된 이유는 다른 옥중서신이 교회 공동체를 향한 것과는 달리 빌레몬서는 목회서신과 마찬가지로 사적인 편지였기 때문입니다. 

용서와 사랑의 메시지

빌레몬서는 용서와 사랑에 대한 좋은 본보기가 되는 말씀입니다. 도망간 노예 오네시모에 대한 이야기이지요. 오네시모는 그의 주인 빌레몬에게 심한 경제적인 해를 끼치고 로마로 도망갑니다. 그런데 그곳에서 바울을 만나게 됩니다.

바울은 로마 감옥에 있으면서 도망쳐 온 오네시모를 환영하고, 그를 양육하여 영적인 아들로 삼습니다. 바울에게 양육을 받으면서 그에게 큰 변화가 일어납니다. 그리스도인이 된 것이지요. 오네시모가 바울에게 자기의 과거를 밝혔는지 아니면 바울을 방문한 에바브라가 바울에게 알려서 밝혀졌는지는 모릅니다.

바울에게 있어서 오네시모는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가 되었지요. 바울은 그를 자기 곁에 두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주인인 빌레몬의 허락 없이는 하지 않으려 했지요. “그를 내게 머물러 있게 하여 … 나를 섬기게 하고자 하나”(1:13).

그렇다면 먼저 오네시모와 빌레몬의 화해가 있어야 합니다. 그래서 바울은 오네시모를 돌려보냅니다. 당시 주인은 노예에 대해 절대적인 권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생사에 관한 모든 권한을 가졌지요. 노예가 도망을 가다가 붙잡히면 이마에 붉은 글씨로 ‘F’자를 인 쳤습니다. 이는 ‘Fugitivus’의 첫 글자로 ‘도망자’를 뜻합니다.

사랑의 간구

바울은 오네시모에게 그의 주인 빌레몬과 화해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합니다. 그는 빌레몬에게 오네시모를 용서해달라고 편지를 씁니다. 그리고 그 편지를 오네시모가 직접 전달하게 합니다. 빌레몬을 만나서 용서를 구하라는 것이지요.

바울은 “내가 네게 사랑으로써 간구한다. 오네시모를 용서해주어라”라고 편지를 썼습니다. 참으로 놀라운 것은 바울은 자신이 리더라는 것을 앞세워 절대로 명령하거나 일방적으로 요구하지 않고, 사랑으로 간구한다고 합니다.

또 말하기를 “나이가 많은 나 바울은 빌레몬 네게 말한다” 하며 아주 겸손하게 요청합니다. 그리고 “만일 오네시모가 네게 빚진 것이 있다면 그것을 내 앞으로 계산하라”라고 하면서 도움이 필요한 형제를 기꺼이 돕는 놀라운 사랑의 태도를 보여줍니다.

노예에서 형제로

또 그는 “오네시모를 이전 노예의 신분에서 넘어서 이제는 그리스도 안에서 사랑받는 형제로 대해주라”라고 말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이 땅에 있는 여러 직업에서 고용주냐 고용인이냐, 사장이냐 사원이냐를 넘어서서 그리스도 안에서 함께 사랑을 주고받는 형제인 것을 말해줍니다.

또 오네시모에 대해 말하기를 “그가 전에는 네게 무익했으나 이제는 나와 네게 유익하다”라고 합니다. ‘오네시모’는 헬라어로 ‘유익하다’라는 뜻입니다. 남에게 해를 끼친 오네시모가 이름 그대로 유익한 사람 오네시모가 되었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변화되면 무익한 사람에서 모든 사람에게 선을 베풀고, 사랑을 주는 유익한 사람으로 바뀌게 됩니다. 실제로 노예 신분이던 오네시모는 후에 에베소교회의 존경받는 감독이 됩니다. 순교자 이그나티우스는 서머나에 머물면서 에베소에 편지를 썼습니다.

편지의 서두에서 에베소교회의 감독을 높이 평가했는데 그가 바로 오네시모입니다! 남에게 재정적으로나 심적으로 많은 해를 끼쳤던 한 도망자 노예가 복음 안에서 변화되어 당시 교회에 가장 고명(高名)한 감독이 되었다는 감동적인 이야기는 우리 모두에게 큰 도전이 됩니다.

이 짧은 편지는 여러 면에서 감동을 줍니다. 우리가 모든 사람과 화해하고, 어떤 사람이든지 용서하고, 형제로 대하면 과거의 삶에서 떠나서 변화된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이 편지는 우리를 돌아보게 합니다. 우리 자신이 오네시모와 같다고 할 수 있지요. 하나님의 은혜로 죄사함을 받고 그분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성령으로 변화되어 하나님의 일꾼이 되게 하셨습니다. 무익한 자가 유익한 자로 바뀌었습니다. 또한 우리 자신을 빌레몬과 같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내게 큰 손해를 끼친 사람을 용서해야 할 입장에 있기도 합니다.

바울과 같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도 거절감과 쓴뿌리와 아픔과 두려움과 절망에 있는 사람을 사랑과 섬김으로 돌보아 하나님의 자녀가 되게 하며, 일꾼 되게 하는 일에 부르심을 받습니다. 그래서 ‘나의 오네시모’를 끊임없이 용납하고, 용서하며, 소망을 불어넣어주며, 함께 서 있으며 중보기도를 해야 합니다.

진정한 자유

바울은 당시 노예제도가 얼마나 악한지 알았지만 한 번도 언급하지 않습니다. 그는 노예제도를 비난하지도 않습니다. 빌레몬에게 오네시모를 기독교 정신에 입각해 자유롭게 해주라고도 말하지 않습니다. 바울이 노예제도를 찬성하지 않은 것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그가 이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진정한 자유는 기독교 신앙에 의해 이루어질 것을 믿었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당시는 때가 성숙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만일 그가 노예 해방을 위해 사람들을 선동한다면 선한 것보다 부작용이 더 많을 것을 알았습니다. 그것은 갑자기 한순간에 달성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마치 효소가 밀가루에 들어가 부풀 때까지 기다리듯이 세상의 변화는 기다려야 합니다.

그러나 가만히 앉아서 기다리는 게 아니라 적극적으로 부지런히 복음을 전함으로 사회의 전반적인 영역에 그리스도의 정신과 하나님나라의 정신이 스며들도록 해야 합니다.

만일 현대판 라합이 교회에 출석했다면 바로 그의 복장과 말투와 삶을 청산하라고 요구하기보다는 먼저 복음을 알고 은혜를 맛봄으로 점차적으로 변화가 일어날 것입니다. 이처럼 적극적으로 소망을 가지고 기다려야 합니다.

빵을 만들 때 밀가루에 누룩을 넣듯이 우리가 이 세상에서 기독교 정신으로 살아감으로 사회 전반에 변화를 주어야 합니다. 라합이 변화되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사회에 영향을 주는 사람이 될 것입니다. 마치 도망자 노예였던 무익한 오네시모가 존경받는 교회의 감독, 유익한 오네시모가 되었듯이 말입니다.


프랜시스 베이컨(Francis Bacon, 1561. 1. 22~1626. 4. 9) 영국의 철학자 및 정치인.
경험론의 시조.
데칼트와 함께 근대 철학의 개척자.
"아는 것이 힘이다!" 라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컨은 "노붐 오르가논(Novum Organum, 1620)" 에서 다음과 같은 원리들을 발표했다.

  • 부정적인 원리 : 귀납 추론을 방해하는 네 가지.
  1. 종족의 우상 : 사물들을 있는 그대로 보지 않고 선입견을 가지고 보려는 인간의 경향

  2. 동굴의 우상 : 개인의 성격때문에 오류를 범하는 것

  3. 시장의 우상 : 언어와 용법을 잘못 써서 생기는 혼동

  4. 극장의 우상 : 잘못된 방법과 결부된 철학 체계로 인한 해로운 영향

베이컨에 따르면 진리에 이르기 위해서는 세 가지 단계를 거쳐야 한다.

  1. 편견 없는 자료수집(관찰, 실험)

  2. 귀납을 통한 일반화. 가설 획득

  3. 가설로부터 새로운 관찰, 실험 결과들을 연역적으로 이끌어낸 뒤, 실제 경험 자료와 비교해서 가설을 정당화


 Francis Bacon Signaturesvg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1693 2020-03-19T16:27:26Z 2020-03-19T18:46:11Z COVID‐19

What is the coronavirus?

An outbreak of the new coronavirus called COVID‐19 began in Wuhan, Hubei Province, China in December 2019.
The virus causes respiratory illness and has infected thousands worldwide.
Cases have been reported in the United States.

코로나 바이러스란 무엇인가?

COVID-19라는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가 2019 년 12 월 중국 후베이 성 우한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이 바이러스는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고 전 세계적으로 수천 명이 감염되었습니다.
미국에서도 사례가보고 되었습니다.

What are the symptoms?

Common signs of infection include respiratory symptoms, fever, cough, shortness of breath and difficulty breathing.
In more severe cases, infection can cause pneumonia,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kidney failure and even death.
People with heart and lung disease or weakened immune systems, as well as infants and older adults, are at higher risk for lower respiratory tract illness.

증상은 무엇입니까?

감염의 일반적인 징후로는 호흡기 증상, 발열, 기침, 잦은 호흡 및 호흡 곤란이 있습니다.
더 심한 경우 감염은 폐렴, 심각한 급성 호흡기 증후군, 신부전 및 심지어 사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영아 및 노인뿐만 아니라 심장 및 폐 질환이 있거나 면역 체계가 약화 된 사람은 호흡기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습니다.

How does it spread?

The virus spreads through the air from coughing and sneezing and also from close personal contact like touching or shaking hands.

어떻게 퍼집니까?

이 바이러스는 기침과 재채기 및 만지거나 악수하는 등의 개인적인 접촉을 통해 공기를 통해 퍼집니다.

How can you protect yourself or others from COVID‐19?

  • Although there are currently no vaccines available to protect against human coronavirus infection, you may be able to reduce your risk of infection by washing your hands often; avoiding touching your eyes, nose or mouth with unwashed hands; and avoiding close contact with people who are sick.
  • If you have cold-like symptoms, as a courtesy to your co-workers and others, please remain at home while you are sick.
    • Along these lines, CVS Health is waiving charges for home delivery of prescription medications.* With the CDC encouraging people at higher risk for COVID‐19 complications to stay at home as much as possible, this is a convenient option to avoid coming to the pharmacy for refills or new prescriptions.
    • Additionally, through Aetna®, CVS Health is offering 90-day maintenance medication prescriptions for insured and Medicare members, and is working with state governments to make the same option available to Medicaid members.
    • Aetna is also waiving early refill limits on 30-day prescription maintenance medications for all members with pharmacy benefits administered through CVS Caremark®.
  • If you share a work station or equipment with others, please wipe it down with disinfectant wipes after use. Surfaces in any area occupied by an individual who has been diagnosed with COVID‐19 should be washed with 70 percent ethyl alcohol chlorine solution.

For information about hand washing, see the CDC's Clean Hands Save Lives website.


COVID‐19로부터 자신이나 다른 사람을 어떻게 보호 할 수 있습니까?    

현재 인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있는 백신은 없지만, 손을 자주 씻으면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또는 입을 만지지 마십시오.
그리고 아픈 사람들과의 긴밀한 접촉을 피하십시오.
동료와 다른 사람들의 호의로 감기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아플 때 집에 머물러주십시오.

이 라인과 함께 CVS Health는 처방약의 가정 배달에 대한 비용을 면제합니다.
* CDC는 COVID-19 합병증이 가능한 한 집에 머무를 수있는 위험이 높은 사람들에게 약국에 오는 것을 피할 수있는 편리한 옵션입니다.

리필 또는 새로운 처방의 경우.
또한 CVS Health는 Aetna®를 통해 보험 가입자 및 Medicare 회원에게 90 일 유지 관리 약물 처방을 제공하고 있으며 주 정부와 협력하여 Medicaid 회원에게 동일한 옵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Aetna는 또한 CVS Caremark®를 통해 투여되는 약국 혜택을 가진 모든 회원에게 30 일 처방약 유지 약품에 대한 조기 리필 제한을 포기하고 있습니다.

워크 스테이션이나 장비를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경우 사용 후 소독제 티슈로 닦아내십시오. COVID–19로 진단 된 개인이 차지하는 모든 영역의 표면은 70 % 에틸 알코올 염소 용액으로 세척해야합니다.

손 씻기에 대한 정보는 CDC의 Clean Hands Save Lives 웹 사이트를 참조하십시오.

Is there a vaccine for COVID‐19?

No. There is currently no vaccine for this coronavirus.


COVID–19에 대한 백신이 있습니까?

아니요. 현재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은 없습니다.

How is this coronavirus diagnosed?

Your health care provider may order laboratory tests on respiratory specimens and serum (part of your blood) to detect human coronaviruses.
If you are experiencing symptoms, you should tell your health care provider about any recent travel.


이 코로나 바이러스는 어떻게 진단됩니까?

보건 의료 서비스 제공자는 인간 코로나 바이러스를 탐지하기 위해 호흡 검체와 혈청 (혈액 일부)에 대한 검사실 검사를 주문할 수 있습니다.
증상이 나타나면 최근 여행에 대해 보건 의료 서비스 제공자에게 알려 주어야합니다.

What should you do if you suspect you or someone else has contracted COVID‐19?

Most people with common human coronavirus illness will recover on their own. Although there are no specific treatments for illnesses caused by human coronaviruses, you can take the following actions to help relieve symptoms if you are mildly sick:

본인 또는 다른 사람이 COVID–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면 어떻게해야합니까?

일반적인 인간 코로나 바이러스 질환이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스로 회복됩니다.
인간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질병에 대한 구체적인 치료법은 없지만, 경미하게 아프면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 Take pain and fever medications. Ask your pharmacist how they may interact with any medications you currently take. Caution: The CDC and 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 (AAP) recommend not giving aspirin to children.

    진통제를 복용하십시오. 약사에게 현재 복용중인 약물과 어떻게 상호 작용할 수 있는지 문의하십시오. 주의 : CDC와 미국 소아과 학회 (AAP)는 어린이에게 아스피린을주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Use a room humidifier or take a hot shower to help ease a sore throat and cough.
    인후통과 기침을 완화하기 위해 방 가습기를 사용하거나 온수 샤워를하십시오.

  • Drink plenty of liquids.
    많은 양의 액체를 마신다.

  • Stay home and rest.
    집에 있고 쉬십시오.

If you are concerned about your symptoms, please call your local health care provider. For members with Teladoc®, doctors are available 24/7 to evaluate and treat symptoms, evaluate the risk of infection and triage next steps. You may reach Teladoc® at 1-855-TELADOC (1-855-835-2362) or at www.Teladoc.com/aetna. CVS Health also offers Video Visits* in 40 states and Washington, D.C.

증상이 염려되면 지역 의료 서비스 제공자에게 문의하십시오. Teladoc® 회원의 경우, 의사는 증상을 평가 및 치료하고, 감염의 위험을 평가하고 다음 단계를 심사하기 위해 연중 무휴 24 시간 이용할 수 있습니다. 1-855-TELADOC (1-855-835-2362) 또는 www.Teladoc.com/aetna에서 Teladoc®에 연락 할 수 있습니다. CVS Health는 40 개 주와 워싱턴 D.C.에서 비디오 방문 *을 제공합니다.

Aetna members : For the next 90 days, Aetna will offer zero-copay telemedicine visits — for any reason. Aetna members should use telemedicine as their first line of defense in order to limit potential exposure in physician offices. Cost sharing will be waived for all virtual visits through Aetna-covered Teladoc® offerings and in-network providers delivering synchronous virtual care (live videoconferencing) for all Commercial plan designs. Self‐insured plan sponsors will be able to opt out of this program at their discretion.

Aetna 회원 : 향후 90 일 동안 Aetna는 어떤 이유로 든 제로 부담금 원격 진료 방문을 제공 할 것입니다. Aetna 회원은 원격 진료를 의사 사무실의 잠재적 노출을 제한하기 위해 첫 번째 방어선으로 사용해야합니다. 모든 상용 계획 설계에 대해 동기식 가상 관리 (실시간 화상 회의)를 제공하는 Aetna가 지원하는 Teladoc® 오퍼링 및 네트워크 내 제공자를 통해 모든 가상 방문에 대한 비용 분담이 면제됩니다. 자가 보험 플랜 스폰서는 재량에 따라이 프로그램을 거부 할 수 있습니다.

Does getting the flu or pneumonia vaccine reduce an individual's risk of developing COVID‐19?

No, but since there is no treatment for COVID‐19, getting available immunizations for other lung infections like flu, pneumonia and whooping cough is important. This is especially important for those who have weakened immune systems or who may have a more serious illness. Additionally, while COVID‐19 is circulating, these immunizations will help decrease the burden on health care delivery systems.

Aetna 회원 : 향후 90 일 동안 Aetna는 어떤 이유로 든 제로 부담금 원격 진료 방문을 제공 할 것입니다. Aetna 회원은 원격 진료를 의사 사무실의 잠재적 노출을 제한하기 위해 첫 번째 방어선으로 사용해야합니다. 모든 상용 계획 설계에 대해 동기식 가상 관리 (실시간 화상 회의)를 제공하는 Aetna가 지원하는 Teladoc® 오퍼링 및 네트워크 내 제공자를 통해 모든 가상 방문에 대한 비용 분담이 면제됩니다. 자가 보험 플랜 스폰서는 재량에 따라이 프로그램을 거부 할 수 있습니다.

Am I at risk for COVID‐19 from shipped packages or products?

독감 또는 폐렴 백신을 접종하면 COVID-19가 발생할 위험이 줄어 듭니까?

Although we are still learning about COVID‐19 and how it spreads, previous coronaviruses (MERS‐CoV and SARS-CoV) have caused severe illness in people. While we don't know for sure that this virus will behave the same way as other coronaviruses, we can use the information gained from both of these earlier coronaviruses to guide us.

In general, because of the poor survivability of these coronaviruses on surfaces, there is likely a very low risk of spread from products or packaging that are shipped over a period of days or weeks at ambient temperatures.

Coronaviruses are generally thought to be spread most often by respiratory droplets. Currently, there is no evidence to support transmission of COVID‐19 associated with imported goods. There have not been any cases of COVID‐19 in the United States associated with imported goods.

Information will be provided on the CDC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website as it becomes available.

우리는 여전히 COVID–19와 그 확산에 대해 배우고 있지만 이전 코로나 바이러스 (MERS-CoV 및 SARS-CoV)는 사람들에게 심각한 질병을 일으켰습니다. 이 바이러스가 다른 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방식으로 작동한다는 것을 확신 할 수는 없지만,이 두 가지 이전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얻은 정보를 사용하여 안내 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표면에서 이러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생존 성이 열악하기 때문에 주변 온도에서 며칠 또는 몇 주에 걸쳐 배송되는 제품 또는 포장재로 인한 확산 위험이 매우 낮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호흡기 방울에 의해 가장 많이 퍼지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현재 수입품과 관련된 COVID-19의 전송을 뒷받침 할 증거는 없습니다. 수입품과 관련하여 미국에서 COVID-19의 사례는 없었습니다.

CDC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웹 사이트에 정보가 제공 될 예정입니다.

Who should be tested for COVID‐19?

The CDC recommends that anyone with symptoms of COVID‐19, returning from 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designated Level 2 or Level 3 advisory area, or who has been in contact with someone who is suspected or confirmed of having the coronavirus within the last 14 days should be tested.

COVID‐19에 대해 누가 테스트해야합니까?

How can I access COVID-19 testing?

Patients who have concerns that they may have been exposed to COVID-19 or may have symptoms of COVID‐19 should contact their health care provider or state Department of Health for testing. The tests will likely be nasal swabs that are then sent to a laboratory. We are not currently able to do testing at MinuteClinic or CVS retail pharmacies. The CDC states that coronavirus testing may be performed on patients with a doctor's approval.

COVID‐19에 대해 누가 테스트해야합니까?

CDC는 COVID-19의 증상이 있거나 2 단계 또는 3 단계 권고 구역으로 지정된 질병 통제 센터에서 돌아 왔거나 지난 14 일 이내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의심되거나 확인 된 사람과 접촉 한 사람에게 권장합니다 테스트해야합니다.

Will Aetna cover the cost of COVID‐19 testing for members?

Aetna will waive copays for all diagnostic testing related to COVID‐19. This policy will cover the cost of physician‐ordered testing for patients who meet CDC guidelines. The testing can be done in any approved laboratory location. Aetna will waive the member costs associated with diagnostic testing at any authorized location for all Commercial, Medicare and Medicaid lines of business. Self‐insured plan sponsors will be able to opt out of this program at their discretion.

COVID-19 테스트에 어떻게 액세스합니까?

COVID-19에 노출 될 우려가 있거나 COVID-19 증상이 나타날 수있는 환자는 의료 서비스 제공자 또는 주 보건부에 연락하여 검사를 받아야합니다. 검사는 코 면봉 일 수 있으며 실험실로 보내집니다. 현재 MinuteClinic 또는 CVS 소매 약국에서는 테스트를 수행 할 수 없습니다. CDC는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는 의사의 승인을받은 환자에 대해 수행 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What is CVS Health doing to prepare for a potential increase of COVID‐19 in the U.S.?

Through the work of the CVS Health Emergency Response & Resiliency Team and Infectious Disease Response Team, we continue to actively monitor the current international and domestic environment for coronavirus‐related risks and prepare accordingly. Specifically, these teams are:

미국에서 COVID-19의 잠재적 증가를 준비하기 위해 CVS Health는 무엇을하고 있습니까?

CVS Health Emergency Response & Resiliency Team 및 Infectious Disease Response Team의 작업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위험에 대한 현재 국제 및 국내 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그에 따라 준비합니다. 구체적으로이 팀은 다음과 같습니다.
   
     Collaborating with partners across the Enterprise to help bolster business unit preparation and continuity, with a focus on meeting the needs of the consumers and other customers we serve, if and when warranted.

  • 필요에 따라 필요할 때 소비자 및 기타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데 중점을 두어 엔터프라이즈 전체의 파트너와 협력하여 비즈니스 단위 준비 및 연속성을 강화합니다.

  • Developing travel, work‐from‐home and other HR‐related guidance to help employees stay safe and healthy.
    직원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여행, 재택 근무 및 기타 HR 관련 지침을 개발합니다.

  • Working with external public health organizations and other stakeholders, including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to boost awareness of CVS Health's emergency preparedness efforts and capabilities.
      CVS Health의 비상 대비 노력과 능력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 (CDC)를 포함한 외부 공중 보건 기관 및 기타 이해 관계자와의 협력.

How will CVS Health educate members about the COVID‐19 outbreak?

CVS Health is implementing the following programs to educate members about COVID-19 and help address any associated anxiety and stress:

  • Opening Crisis Response Lines for all Aetna (Commercial, Medicare, Medicaid) and Caremark members who may be experiencing anxiety related to COVID‐19.
  • Expanding 24/7 access to the Aetna Nurse Medical Line for all Aetna and CVS Caremark members.
  • Providing Aetna plan sponsors with a Resources for Living toolkit with materials specifically developed for members experiencing anxiety related to COVID‐19.

CVS Health는 COVID–19 발생에 대해 어떻게 회원을 교육합니까?

CVS Health는 회원들에게 COVID-19에 대해 교육하고 관련된 불안과 스트레스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되는 다음 프로그램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COVID-19와 관련하여 불안을 경험할 수있는 모든 Aetna (Commercial, Medicare, Medicaid) 및 Caremark 회원을위한 위기 대응 라인 열기.
     모든 Aetna 및 CVS Caremark 회원을위한 Aetna Nurse Medical Line에 대한 24/7 액세스 확대.
     COVID–19와 관련하여 불안을 경험하는 회원을 위해 특별히 개발 된 자료와 함께 Aetna plan 스폰서에게 Resources for Living 툴킷 제공.

    What is MinuteClinic® doing to prepare for patients who may have COVID‐19 symptoms?

    • CVS Health and MinuteClinic are collaborating closely with local health departments related to COVID‐19. When we see a patient who is presenting with symptoms of a lower respiratory tract illness (e.g., coughing or shortness of breath), we ask about their recent travel history (e.g., timeframe and location) and evaluate relevant risk factors to determine their risk of exposure to COVID‐19. These visits may also include recommending further consult with a physician to determine if a higher level of care is required.
    • At this time, there is not a point‐of‐care test available for COVID‐19 in ambulatory care settings such as MinuteClinic.
    • MinuteClinic also offers patients the opportunity to request a Video Visit* in 40 states and Washington, D.C. Virtual care options such as Video Visits can be an effective way to evaluate and treat viruses from the comfort of one's home, while minimizing exposure to other potentially contagious viruses. Please note that, at this time, Video Visits are not covered by insurance.

      CVS Health는 COVID–19 발생에 대해 어떻게 회원을 교육합니까?

      CVS Health는 회원들에게 COVID-19에 대해 교육하고 관련된 불안과 스트레스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되는 다음 프로그램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COVID-19와 관련하여 불안을 경험할 수있는 모든 Aetna (Commercial, Medicare, Medicaid) 및 Caremark 회원을위한 위기 대응 라인 열기.
           모든 Aetna 및 CVS Caremark 회원을위한 Aetna Nurse Medical Line에 대한 24/7 액세스 확대.
           COVID–19와 관련하여 불안을 경험하는 회원을 위해 특별히 개발 된 자료와 함께 Aetna plan 스폰서에게 Resources for Living 툴킷 제공.

    What is CVS Health doing to address potential drug shortages related to the current COVID‐19 outbreak?

    • We are closely monitoring the global manufacturing environment. We do not see any disruptions to the supply chain that will affect our ability to fill prescriptions for plan members, now and into the near future. We always encourage members to refill maintenance medications in a timely manner.
    • In addition to CVS Health's monitoring,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is closely monitoring medications that are made in China or rely solely on active pharmaceutical ingredients from China. The agency also said it has reminded more than 180 manufacturers to notify the FDA of any potential supply chain disruptions.

    현재 COVID–19 발생과 관련된 잠재적 인 약물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CVS Health는 무엇을하고 있습니까?

         우리는 글로벌 제조 환경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그리고 가까운 시일 내에 플랜 가입자를위한 처방약을 작성하는 능력에 영향을 줄 수있는 공급망 중단이 없습니다. 우리는 회원들이 적시에 유지 약을 보충 할 것을 권장합니다.
         식품의 약국은 CVS Health의 모니터링 외에도 중국에서 제조되거나 중국의 활성 제약 성분에만 의존하는 의약품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또한 FDA는 180 개가 넘는 제조업체에 공급망 중단 가능성을 FDA에 알리도록 상기 시켰다고 밝혔다.

      What else is CVS Health doing to support Aetna members, CVS Caremark clients and CVS Pharmacy customers?

      Effective immediately, Aetna members will have access to the following resources:

      • Aetna will waive copays for all diagnostic testing related to COVID‐19. This policy will cover the cost of physician-ordered testing for patients who meet CDC guidelines. The testing can be done in any approved laboratory location. Aetna will waive the member costs associated with diagnostic testing at any authorized location for all Commercial, Medicare and Medicaid lines of business. Self-insured plan sponsors will be able to opt out of this program at their discretion.
      • For the next 90 days, Aetna will offer zero‐copay telemedicine visits — for any reason. Aetna members should use telemedicine as their first line of defense in order to limit potential exposure in physician offices. Cost sharing will be waived for all virtual visits through the Aetna‐covered Teladoc® offerings and in‐network providers delivering synchronous virtual care (live videoconferencing) for all Commercial plan designs. Self‐insured plan sponsors will be able to opt out of this program at their discretion.
      • Aetna is offering 90‐day maintenance medication prescriptions for insured and Medicare members. It is also working with state governments to make the same option available to Medicaid members where allowable. Self-funded plan sponsors will also be able to offer this option.
      • Aetna is also waiving early refill limits on 30‐day prescription maintenance medications for all members with pharmacy benefits administered through CVS Caremark.
      • Through Aetna's Healing Better program, members who are diagnosed with COVID-19 will receive a care package containing CVS over‐the‐counter medications to help relieve symptoms. The package will also include personal and household cleaning supplies to help keep others in the home protected from potential exposure.
      • Through existing care management programs, Aetna will proactively reach out to members most at risk for COVID‐19. Care managers will walk members through what they can do to protect themselves, where to get information on the virus and where to go to get tested.
      • Aetna is extending its Medicare Advantage virtual evaluation and monitoring visit benefit to all Aetna Commercial members as a fully covered benefit. This offering will empower members with other conditions that need follow‐up care to engage with providers without the concern of sitting in a physician's office and risking potential exposure to COVID‐19.
      • In addition, CVS Caremark is working with all clients to waive early refill limits on 30-day prescription maintenance medications.* Most Caremark clients already offer a 90‐day benefit for maintenance medications and offer free home delivery from CVS Caremark Mail Service PharmacyTM.
      • Beginning immediately, CVS Pharmacy will waive charges for home delivery of prescription medications. With the CDC encouraging people at higher risk for COVID‐19 complications to stay at home as much as possible, this is a convenient option to avoid coming to the pharmacy for refills or new prescriptions.
      CVS Health는 Aetna 회원, CVS Caremark 고객 및 CVS 약국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무엇을하고 있습니까?

      Aetna 회원은 즉시 다음 리소스에 액세스 할 수 있습니다.

          Aetna는 COVID–19와 관련된 모든 진단 테스트에 대해 자기 부담금을 면제합니다. 이 정책은 CDC 가이드 라인을 충족하는 환자에 대한 의사가 지시 한 검사 비용을 포함합니다. 테스트는 승인 된 실험실 위치에서 수행 할 수 있습니다. Aetna는 모든 상업, 메디 케어 및 메디 케이드 사업 라인에 대해 공인 된 장소에서 진단 테스트와 관련된 회원 비용을 면제합니다. 자가 보험 플랜 스폰서는 재량에 따라이 프로그램을 거부 할 수 있습니다.
          향후 90 일 동안 Aetna는 어떤 이유로 든 제로 부담금 원격 진료 방문을 제공 할 것입니다. Aetna 회원은 원격 진료를 의사 사무실의 잠재적 노출을 제한하기 위해 첫 번째 방어선으로 사용해야합니다. 모든 상용 계획 설계에 대해 동기식 가상 관리 (실시간 화상 회의)를 제공하는 Aetna가 지원하는 Teladoc® 오퍼링 및 네트워크 내 제공자를 통해 모든 가상 방문에 대해 비용 분담이 면제됩니다. 자가 보험 플랜 스폰서는 재량에 따라이 프로그램을 거부 할 수 있습니다.
          Aetna는 보험 가입자 및 Medicare 회원을 위해 90 일 유지 관리 약물 처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가능한 경우 메디 케이드 회원들에게 동일한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주 정부와 협력하고 있습니다. 자체 지원 계획 스폰서도이 옵션을 제공 할 수 있습니다.
          Aetna는 또한 CVS Caremark를 통해 투여되는 약국 혜택이있는 모든 회원에게 30 일 처방약 유지 약품에 대한 조기 리필 제한을 포기하고 있습니다.
          COVID-19로 진단 된 회원은 Aetna의 Healing Better 프로그램을 통해 증상 완화에 도움이되는 CVS 처방전없이 구입할 수있는 의약품이 포함 된 케어 패키지를 받게됩니다. 이 패키지에는 개인 및 가정 청소 용품도 포함되어있어 집안의 다른 사람들이 잠재적 노출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습니다.
          기존의 간호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Aetna는 COVID–19의 위험이 가장 큰 회원에게 적극적으로 연락 할 것입니다. 치료 관리자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할 수있는 일, 바이러스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있는 곳 및 검사를받을 곳을 안내합니다.
          Aetna는 Medicare Advantage 가상 평가 및 모니터링 방문 혜택을 모든 Aetna Commercial 회원에게 적용되는 혜택으로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의사 진료실에 앉아 COVID-19에 노출 될 위험이없는 상황에서 후속 진료가 필요한 다른 조건을 가진 회원에게 의료진과의 관계를 강화할 수 있도록합니다.
          또한 CVS Caremark는 모든 고객과 협력하여 30 일 처방약 유지 약품에 대한 조기 리필 제한을 포기합니다. * 대부분의 Caremark 고객은 이미 유지 약품에 대한 90 일 혜택을 제공하고 CVS Caremark Mail Service PharmacyTM에서 무료 택배를 제공합니다.
          즉시 CVS Pharmacy는 처방약의 택배 비용을 면제합니다. CDC가 COVID-19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더 높은 사람들에게 가능한 한 집에 머무를 것을 권장하므로, 이는 리필이나 새로운 처방을 위해 약국에 오지 않는 편리한 옵션입니다.

        CVS Pharmacy statement on COVID‐19 exposure at Queensbury, NY store.

        • CVS Pharmacy was notified on March 7 that the New York State Health Department confirmed that a pharmacist who works at our store at 5 Main Street in Queensbury, NY has tested positive for COVID‐19. He is not currently symptomatic.
        • We are in close contact and coordinating with the Warren County Health Department and are following their infectious disease response protocols. The Health Department has informed us that pharmacy patients are considered being at low risk and the prescriptions dispensed from this store do not represent a risk to our customers.
        • As a matter of precaution, we are assisting the state and county health departments in contacting patients who received prescription medication on the days our pharmacist worked at this location (March 2 and March 4) so that they can monitor their health and, if they choose, return and replace medications that were dispensed on those days.
        • The health and well‐being of our employees and customers is our top priority. Our pharmacist and his co-workers who were exposed have been placed under quarantine consistent with CDC guidelines and will be on paid leave. The store was closed for cleaning in order to disinfect and sterilize the premises following our established protocols and CDC guidelines.
        • The store reopened on Sunday, March 8. All other CVS locations in the area are open during their normal hours. CVS Pharmacy also offers prescription home delivery as an option for patients.

          NY Queensbury 매장에서 COVID-19 노출에 대한 CVS 약국 진술.

              CVS 약국은 3 월 7 일 뉴욕 주 보건국이 뉴욕 퀸즈 버리의 5 번가에있는 매장에서 일하는 약사가 COVID-19에 대해 긍정적으로 시험되었음을 확인했다는 통지를 받았습니다. 그는 현재 증상이 없습니다.
              우리는 Warren County Health Department와 긴밀한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전염병 대응 프로토콜을 따르고 있습니다. 보건국은 약국 환자가 위험이 낮은 것으로 간주되며이 매장에서 처방 된 처방전은 고객에게 위험을 나타내지 않는다고 알려주었습니다.
              예방 조치로, 약사가이 위치에서 일한 날 (3 월 2 일과 3 월 4 일)에 처방약을받은 환자와 연락 할 수 있도록 주 및 카운티 보건 부서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 당시에 제공된 약물을 반환하고 교체하십시오.
              직원과 고객의 건강과 안녕이 최우선입니다. 노출 된 우리 약사와 그의 동료들은 CDC 가이드 라인에 따라 검역소에 배치되었으며 유급 휴가를 받게됩니다. 우리의 확립 된 프로토콜과 CDC 지침에 따라 구내를 소독하고 살균하기 위해 상점은 청소를 위해 폐쇄되었습니다.
              상점은 3 월 8 일 일요일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이 지역의 다른 모든 CVS 위치는 정상 시간 동안 영업합니다. CVS Pharmacy는 또한 환자를위한 옵션으로 처방전 택배를 제공합니다.

        Where can you obtain more information?
        자세한 정보는 어디서 얻을 수 있습니까?

        You can find more information on COVID-19 at these links:
        COVID-19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다음 링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0756 2020-03-17T02:00:34Z 2020-03-17T13:44:16Z 나는 배웠다 - 송길원목사 / 안코라 임파로!(Ancora imparo!) ‘나는 아직도 배우고 있다’

        나는 배웠다
        - 송길원목사

        나는 배웠다.
        모든 시간은 정지되었다. 일상이 사라졌다. 만나야 할 사람을 만나지 못한다. 만나도 경계부터 해야 한다. 여러 사람이 마주 앉아 팥빙수를 겁 없이 떠먹던 날이 그립다. 가슴을 끌어안고 우정을 나누던 날이 또다시 올 수 있을까? 한숨이 깊어진다. 비로소 나는 일상이 기적이라는 것을 배웠다.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그래서 기도한다. 속히 일상의 기적과 함께 기적의 주인공으로 사는 일상을 달라고.

        나는 배웠다.
        마스크를 써 본 뒤에야 지난날의 내 언어가 소란스러웠음을 알고 침묵을 배웠다. 너무나 쉽게 말했다. 너무 쉽게 비판하고 너무도 쉽게 조언했다. 생각은 짧았고 행동은 경박했다. 나는 배웠다. ‘살아있는 침묵’을 스스로 가지지 못한 사람은 몰락을 통해서만 ‘죽음으로 침묵’하게 된다는 사실을.

        나는 배웠다.
        세상을 움직이는 것은 정치인이 아니었다. 성직자도 아니었다. 소식을 듣자 대구로 달려간 신혼 1년 차 간호(천)사가 가슴을 울렸다. 잠들 곳이 없어 장례식장에서 잠든다는 겁 없는 간호(천)사들의 이야기에 한없이 부끄러웠다. 따뜻한 더치커피를 캔에 담아 전달하는 손길들을 보며 살맛 나는 세상을 느꼈다. 이마에 깊이 팬 고글 자국 위에 밴드를 붙이며 싱긋 웃는 웃음이 희망 백신이었다. 나는 배웠다. 작은 돌쩌귀가 문을 움직이듯이 세상을 움직이는 것은 저들의 살아있는 행동인 것을.

        나는 배웠다.
        죽음이 영원히 3인칭일 수만은 없다는 것을. 언젠가 내게도 닥칠 수 있는, 그래서 언제나 준비되어 있어야만 하는 것이 죽음인 것을 배웠다. 인간이 쌓은 천만의 도성도 바벨탑이 무너지듯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이 미생물의 침투에 너무도 쉽게 쓰러질 수 있는 존재인 것을 배웠다. 그런데도 천년만년 살 것처럼 악다구니를 퍼붓고 살았으니… 얼마나 웃기는 일인가를 배웠다.

        나는 배웠다.
        인생의 허들경기에서 장애물은 ‘넘어지라’고 있는 것이 아니라 ‘넘어서라’고 있는 것임을. 자신에게 닥친 시련을 재정의하고 살아남아 영웅이 될지, 바이러스의 희생양이 될지는 나의 선택에 달려있다. 닥친 불행과 시련을 운명이 아닌 삶의 한 조각으로 편입시키는 것이 무엇인지를 배웠다. 그때 희망의 불씨가 살아나고 있었다.

        나는 배웠다.
        카뮈의 ‘페스트’에 등장하는 북아프리카의 항구 오랑은 아비규환의 현장이었다. 서로를 향한 불신과 배척, 죽음의 공포와 두려움… 지옥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최대 피해 지역인 대구는 ‘공황도 폭동도 혐오도 없었다. 침착함과 고요함이 버티고 있었다.’(미국 ABC 방송 이언 기자) 일본의 대지진 때 일어났던 사재기도 없었다. 오히려 ‘착한 건물주 운동’으로 서로를 감싸 안았다. 외출 자제로 인간 방파제가 되어 대한민국을 지켰다. ‘배려와 존중’으로 빛났다. 나는 위기에서 ‘사람의 인격’이 드러나고 극한 상황에서 ‘도시의 품격’이 확인된다(이동훈)는 것을 배웠다.

        나는 배웠다.
        어떤 기생충보다 무섭고 무서운 기생충은 ‘대충’이라는 것을. 모든 것이 대충이었다. 손 씻기도 대충, 사회적 거리 유지도 대충, 생각도 대충…. 이번 사태에도 너무 안이했다. 이제는 나 스스로 면역주치의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 환경 문제나 생태계의 파괴가 남의 일이 아니라 내 일이라는 것을 배웠다. 또다시 찾아올 바이러스에 대처하기 위해 두 눈 부릅뜨고 환경 지킴이가 되어야 한다. 나는 확실히 배웠다. 공생과 공존이 상생(相生)의 길이라는 것을.

        나는 배웠다.
        가장 큰 바이러스는 사스도 코로나도 아닌 내 마음을 늙고 병들게 하는 절망의 바이러스라는 것을. 나는 배워야 한다. 아파도 웃어야만 이길 수 있다는 것을. 아니 그게 진정한 인간 승리임을. 나는 기도한다. “마지막에 웃는 자가 되게 해 달라고.”

        “안코라 임파로!(Ancora imparo!)”
        ‘나는 아직도 배우고 있다’는 이탈리어다. 미켈란젤로가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 그림을 완성하고 나서 스케치북 한쪽에 적은 글이란다. 87세 때 일이다. 내 나이 겨우 60을 넘겼다. 그래, 우리는 모두 살아야 한다. 잘 살기 위해 배워야 한다.

        “안코라 임파로! (Ancora imparo!)”
        그렇다면 우리 모두는 살아있다.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0206 2020-03-15T19:55:56Z 2020-03-15T19:56:35Z 경건의 연습(디모데전서 4:7∼8) / 주일 설교(2020-03-15) 이승혁목사 YouTube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0205 2020-03-15T19:55:23Z 2020-03-15T19:56:13Z 경건의 연습(디모데전서 4:7∼8) / 주일 설교(2020-03-15) 이승혁목사 mp3

        https://nykcn.org/gyeonggeone-ireugireul-yeonseubhara-dimodejeonseo-4-7-8-slash-juilseolgyo-2020-03-15-iseunghyeogmogsa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20124 2020-03-15T16:38:00Z 2020-03-15T16:38:01Z 경건에 이르기를 연습하라(디모데전서 4:7-8) / 주일설교(2020-03-15) 이승혁목사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9811 2020-03-14T17:35:09Z 2020-03-15T10:41:25Z 경건의 연습(디모데전서 4:7∼8) / 주일 설교 원고(2020-03-15) 이승혁목사


        파트리스교회 주일 설교(2020-03-15)

        경건의 연습(디모데전서 4:7∼8)

        (개역 한글) 망령되고 허탄한 신화를 버리고 오직 경건에 이르기를 연습하라. 육체의 연습은 약간의 유익이 있으나 경건은 범사에 유익하니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느니라.

        (개역 개정) 망령되고 허탄한 신화를 버리고 경건에 이르도록 네 자신을 연단하라. 육체의 연단은 약간의 유익이 있으나 경건은 범사에 유익하니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느니라.
         
        경건에 관한 중요한 용어 몇 가지를 살펴보면 “경건의 연습(딤전 4:7)” “경건의 비밀(딤전 3:16)” “경건의 모양(딤후 3:5)” “경건의 능력(딤후 3:5)” 이라고 하겠습니다.

        지난 한 주간 “경건이란 무엇일까?” 이런 주제를 생각하며 여러 사람에게 “당신은 경건이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라고 질문했습니다.

        제가 들었던 대답은 “영혼 앓이” “영혼의 몸살” “하나님이 인정하는 신앙생활” 이런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그와 같은 대답으로 마음에 울림이 없어 계속적으로 나 자신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그리고 얻은 대답은 “경건(敬虔)이란 육(肉)과 영(靈)의 조화(調和)” 라는 것이었습니다.

        (성경 이야기 #.1)
        겟세마네 동산에서 예수님께서 사랑하는 제자들에게 “오늘 나와 함께 깨어 기도하자!”고 말씀하셨습니다. 특별히 베드로와 요한과 야고보는 가장 가까운 곳에서 기도하게 했습니다. 얼마 후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둘러보셨을 때 모두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잠을 자는 제자들을 깨우고 책망한 것이 아니라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마태복음 26:41
        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기도하라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
        Watch and pray so that you will not fall into temptation. The spirit is willing, but the body is weak.   

        제자들이 기도하지 못한 것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지 못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들었지만 마음의 생각이 육신을 따르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오늘날도 마찬가지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믿는 성도들이 세상에는 많습니다. 그러나 세상은 날이 갈수록 어두워지고 있습니다. 성도들이 없어서가 아니라 마음으로 믿는다고 고백하면서도 여전히 육체의 삶을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하겠습니다. 

        (성경 이야기 #.2)
        사도행전 10장에 보면 가이사랴에 이탈리아 로마 군대의 백부장 “고넬료”를 가리켜 “그가 경건하여 온 집으로 더불어 하나님을 경외하며 백성을 많이 구제하고 하나님께 항상 기도하더니.” 이렇게 소개했습니다(사도행전 10:2).

        “고넬료(Cornelilus, 뿔)”를 경건하다고 했던 이유를 세 가지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첫째는 하나님을 경외(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신앙)
        오늘날 세상은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 바이러스를 두려워합니다.

        둘째는 백성을 많이 구제(물질을 나눌 수 있는 신앙)
        물질을 나누는 모습보다는 오히려 마트로 몰려가 평소보다 더 많은 물건들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이 모여들고 있습니다. 심지어 어떤 물건은 진열대에서 찾아볼 수 없다고 합니다.

        셋째는 항상 기도(하나님의 나라 확장을 간구하는 신앙)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되는 것보다는 오히려 내 가족들이 안전하기만을 먼저 기도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경건이란 무엇일까요?

        (현실 이야기 #.1)
        “황수안”이라고 하는 열일곱 살 된 소년이 너무 배가 고파서 먹을 것을 찾아 북한을 탈출하여 중국으로 건너왔을 때 마침 중국에서 사역하던 한국인 선교사를 만났다고 합니다. 선교사가 이 소년을 만났을 때 육체적으로 너무 연약하여 우선 건강을 회복시켜야 하겠다고 판단하여 잘 먹이고 쉬게 하면서 건강을 되찾을 때까지 3년 동안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쳤다고 합니다. 20살이 되었을 때 ‘황수안’이란 소년은 말씀으로 무장한 청년이 되었습니다. 어느 날 그동안 보살펴주던 선교사에게 성경책 한 권을 달라고 하더니 나는 이제 북한으로 돌아가서 진리를 알지 못하고 듣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이 진리를 전해야 하겠다며 북한으로 돌아가겠다고 하였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탈북자들이 남한으로 가려고 몸부림을 치는데 ‘황수안’이란 청년은 성경책을 갖고 북한으로 건너갔습니다. 3년 동안 고향을 떠났던 사람이 다시 고향에 나타났기 때문에 보위부에서 체포하여 심문을 했다고 합니다.

        중국에서 무엇을 하였느냐?
        누구를 만났느냐?
        성경공부를 했느냐?
        성경책은 갖고 있느냐?
        어디에서 묵고 있었느냐?

        ‘황수안’이란 청년은 예수를 믿는 사람은 정직해야 한다고 생각하여 솔직하게 중국에서 있었던 일을 모두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보위부원들은 ‘황수안’ 청년이 잠시 머물렀던 친구의 집을 수색하여 성경책을 찾아왔다고 합니다.

        성경책을 갖고 있었고 더구나 중국에서 선교사를 만나서 성경공부를 했다고 하면 반드시 공개 총살을 시키는 것이 관례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15년 형을 받고 함경북도 회령시 무산리에 위치한 전거리 교화소로 보내졌다고 합니다. 전거리 교화소는 탈북자들에게는 그곳에 들어가면 죽어야 나올 수 있는 곳이라고 알려진 악명 높은 수용소라고 합니다. 

        교화소에서 지내는 동안 다른 죄수들은 가족들이 면회를 와서 먹을 것을 주고 돈을 주고 가는데 ‘황수안’ 이란 청년은 찾아올 가족이 없었기 때문에 다른 죄수들이 먹는 것을 보면서 이렇게 기도했다고 합니다.

        배가 고프기 때문에 “하나님, 제게도 먹을 것을 주세요!” 이렇게 기도할 것 같은데 이 청년은 오히려 “하나님, 먹고 싶은 생각을 없게 해 주세요!” “하나님, 먹고 싶은 생각을 없게 해 주세요!”

        사람에게 세 가지 기본 욕구가 있다고 합니다.
        세 가지 기본 욕구가 무엇일까요?
        “식욕(食慾)” “수면욕(睡眠慾)” “성욕(性慾)” 이라고 합니다. 그 중에서 생명과 직결되는 욕구는 “식욕”입니다. 다른 죄수들이 배부르게 먹는 것을 지켜보면서도 “하나님 내게도 먹을 것을 주세요!” 이렇게 기도하는 것이 자연스럽지 않습니까? 그럼에도 이 청년은 “하나님 먹고 싶은 생각이 안 나게 해 주세요!” 이렇게 절제하는 기도를 했다고 합니다.

        15년 형을 언도 받았으나 감형을 받아 9년 8개월 만에 교화소에서 나올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남한에 정착한 ‘황수안’ 청년의 누나가 브로커를 통하여 동생을 찾게 되었고 결국 남한에 정착하게 되었는데 지금도 교화소에서 훈련된 절제의 삶은 남한에서 살아갈 수 있는 아주 중요한 훈련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제는 남한에서 먹고 싶으면 얼마든지 먹을 수 있지만 결코 먹는 것에 탐하지 않는 이유는 아직도 북한에서 고통을 받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며 동시에 9년 8개월 동안 “먹고 싶은 생각을 없게 해 주세요!” 이렇게 기도했던 것이 먹을 것이 풍부한 남한에서도 먹는 것으로 유혹을 받지 않는다고 합니다.

        성경책을 갖고 북한으로 들어가면 사형을 받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성경책을 갖고 북한으로 들어갈 수 있는 것은 믿음(信仰)일까요? 아니면 용기(勇氣)일까요? 아니면 만용(蠻勇)일까요?

        북한에서 강력범죄에 해당하는 죄가 성경책을 갖고 있는 것과 예수를 믿는 것이라고 합니다. 성경책을 갖고 있기만 해도 강력범죄가 된다는데 이 청년은 성경책을 갖고 북한으로 들어갔습니다.

        사람에게는 여섯 가지 감옥이 있다고 합니다.

        첫째는 자기도취의 감옥
        자기도취는 “공주병” “왕자병”과 같은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둘째는 비판의 감옥
        다른 사람의 단점과 비판을 좋아하는 경향으로 나타납니다.

        셋째는 절망의 감옥
        모든 일을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합니다.

        넷째는 과거지향의 감옥
        현재보다는 옛날이 좋았다고 옛날을 그리워합니다.

        다섯째는 선망의 감옥
        내가 가진 것보다는 다른 사람의 것이 더 좋아 보이고 커 보이는 것입니다.

        여섯째는 질투의 감옥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것처럼 남이 잘 되는 것을 견디지 못합니다. 

        경건이란 마음이 원하는 것을 육신이 따라가는 것으로 육과 영의 조화라고 하겠습니다.


        경건의 연습을 세 가지로 설명한 영성학자가 있습니다.
        그 학자가 미국의 리차드 포스터(Richard J. Foster) 라고 합니다.

        영적 훈련은 삶이며, 하나님의 은혜의 통로이다!”

        경건의 연습에는 “내적 연습, 외적 연습, 집단 연습”이 있다고 합니다. 이런 내용을 소개한 책이 “영성훈련과 성장”이란 책입니다. 오늘 이 책을 한 가정에 한 권씩 선물로 준비했습니다. 사순절 남은 기간 동안 앞으로 신앙생활을 하면서 성경 다음으로 참고서처럼 활용하면 좋겠습니다.

        내적 연습의 대표적인 것은 묵상(黙想)

        묵상이란 하나님의 말씀을 깊이 생각하며 기도하는 것입니다.
        쉬운 예를 들면 병을 고칠 수 있는 특별한 약을 제조할 수 있는 의사로부터 처방을 받은 약을 받았다면 그 약을 선반에 올려놓고 쳐다보는 것이 아니라 약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묵상이란 하나님의 말씀을 먹는 것을 말합니다.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주야로 묵상하는 자로다(시편 1:2).

        외적 연습의 대표적인 것은 복종(服從)

        믿음이란 내가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는 것으로 잘못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믿음이란 복종과 같습니다. 내가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지 않을지라도 순종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마가 8:34).

        단체 연습의 대표적인 것은 예배(禮拜)
        예배는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직접 체험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체험하는 것을 삶과 죽음으로 설명한다면 삶이란 살아 있을 동안에 하나님의 임재를 깨닫는 것입니다. 죽음 이후에는 심판을 통한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확신하는 것입니다.

        황수안이란 청년은 3년 동안 중국에서 경건의 훈련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경건한 믿음으로 복음을 듣지 못한 북한 사람들에게 복음을 알려주려고 성경책을 갖고 북한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전거리 교화소에서 15년 형을 받고 9년 8개월 만에 석방되었습니다.

        심지어 교화소 안에서는 죄수들끼리 무슨 죄를 지어 들어왔느냐 하며 서로 이야기하는데 ‘황수안’씨는 종교 유포죄를 지었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가까이 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감형을 받고 9년 8개월 만에 교화소를 나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교화소에서 죄수들이 서로 싸울 때가 있는데 주먹으로 때리고 힘으로 싸우는 것이 아니라 침을 뱉는 것이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먹은 것이 없어 배가 고프기 때문에 힘을 사용할 수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침을 뱉는데 끝까지 계속하여 침을 뱉는 사람이 이긴다고 합니다.

        남한에 정착하여 신앙생활을 하면서 깨닫는 것은 교화소에서 지낼 때 먹고 싶은 욕망이 강하게 일어났다면 아마 지금까지 살 수 없었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때 교화소에서 먹고 싶은 식욕을 없애달라고 기도했기 때문에 지금도 아주 적은 양에 만족할 수 있는데 이런 훈련에 의해서 남한 생활이 어려운 것이 없다고 합니다.

        “황수안”씨와 같은 탈북자들이 경험한 신앙과 삶이 곧 경건이라고 하겠습니다.
        먹을 것을 달라고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먹고 싶은 생각이 없게 해 달라는 기도를 9년 8개월 동안 계속할 수 있었다는 것에서 경건이란 기도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망 식욕에 대한 것을 억제할 수 있는 기도는 경건한 삶을 위한 능력의 기도라고 하겠습니다.

        (경건의 예화)

        심리학자들이 실험을 하려고 “곤들메기(catfish)”를 잡아 커다란 수족관에 넣고 그 수족관 안에 있는 작은 물고기들을 잡아먹을 수 있게 했습니다. 며칠 후 이 ‘곤들메기’와 먹이인 작은 물고기 사이를 얇은 유리 막으로 차단했습니다. ‘곤들메기’는 바로 눈앞에 먹이가 있었지만 아무리 잡아먹으려고 해도 유리막에 부딪힐 뿐 번번이 실패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렇게 며칠이 지난 후 유리 막을 치워버렸습니다. 얼마든지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을 수 있는 ‘곤들메기’는 먹이를 향해 돌진을 하여 포식할 때까지 사냥을 계속할 것 같았으나 실제로는 전혀 다른 결과를 나타내었습니다. 바로 머리 위에 놀고 있는 작은 물고기들을 보고도 이 ‘곤들메기’는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곤들메기’에게 이들 작은 고기들은 이미 잡아먹을 수 없는 그림의 떡쯤으로 세뇌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그리하여 끝내 ‘곤들메기’는 그 풍성한 만찬에의 참여를 거부하고 이 주일쯤 되는 어느 날 굶어죽고 말았습니다. 참으로 습관이라는 무서운 것입니다.

        경건을 연습하는 것은 경건의 습관이 형성되는 것입니다.

        망령되고 허탄한 신화를 버리고 오직 경건에 이르기를 연습하라 육체의 연습은 약간의 유익이 있으나 경건은 범사에 유익하니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느니라.(디모데전서 4:7∼8)

        채찍질을 하지 않고 말을 원하는 곳으로 끌고 갈 수 없습니다. 압력을 가하지 않고 수증기나 기체를 원하는 방향으로 몰아갈 수 있는 방법도 없습니다. 동력기를 통과하지 않고 물을 빛이나 힘 에너지로 바꿀 수 있는 방법도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 인생도 어떤 한 가지 일에 집중해서 헌신하고 훈련되지 않고는 아무 것도 이룰 수 없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19는 박쥐로부터 전염되었다고 합니다.
        마지막 시대에 나타날 전염병을 성경에서는 “온역(pestilence)”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동안 발생했던 각종 전염병은 모두 동물계로부터 시작되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누가복음 21:11
        처처에 큰 지진과 기근과 온역이 있겠고 또 무서운 일과 하늘로서 큰 징조들이 있으리라.
        There will be great earthquakes, famines and pestilences in various places, and fearful events and great signs from heaven.

        빌게이츠(Bill Gates)
        인류가 멸망한다며 핵전쟁에 의한 것이 아니다. 동물의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병 때문일 것이다. 동물의 바이러스는 점점 더 강해지고 있으며 세계 경제를 마비시킬 정도로 위험한 것이다.

        야생동물에게는 160만 개의 이상의 바이러스가 존재하고 있다. 문제는 다른 동물에게 전이되면서 사람에게 침투할 수 있는 바이러스로 변이된다(인수침투바이러스).

        14세기
        흑사병(Black Death)) - 검은 쥐로부터 발병 확산, 7500만명∼2억 명
        1차 대전 말(20세기)
        스페인 독감(Spanish Influenza) - 조류에서부터 발병 확산 5천만 명 이상
        메르스(Mers) - 낙타(camel)
        에볼라(Ebola) - 박쥐(bat), 침팬지(chimpanzee)
        사스(Sars) - 사향 고양이(Musk cat)
        에이즈(Aids) - 원숭이
        조류독감(Premature ejaculation flu) - 철새
        광우병(Mad cow disease) - 소(cow)
        구제역(Foot and mouth disease) - 소(cow), 돼지(pig)
        코로나 바이러스 19(Corona Virus 19) - 박쥐(bat)

        동물계 바이러스에 의해서 사람들은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징조를 믿음의 눈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믿음으로 지켜야 합니다.
        언약에 의한 하나님의 약속을 기도해야 합니다.

        죽음에 대한 이해를 생각해 봅시다.
        예로부터 "사람은 죽으면 이름을 남긴다.
        짐승은 죽으면 가죽을 남긴다.
        무당은 죽으면 한복을 남긴다."
        무당의 죽음은 아주 초라하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죽음 이후에 반드시 있을 심판을 생각하며 그리스도인은 주님 앞에 갈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이 세상에 믿음의 발자취를 새겨야 할 것입니다.

        왜 경건의 연습이 필요할까?
        구약에서 메시아가 오실 것에 대한 예언 : 456회
        하늘에 오르신 주님은 다시 오실 것이란 예언 : 1518회
        신약에만 300회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셨고 삼일만에 다시 살아나신 예수님은 40일 후에 하늘로 올라가셨습니다.
        그리고 너희가 본 그대로 오실 것이라고 약속하셨습니다.
        마지막 남은 예언은 메시아로 오셨던 예수님은 반드시 다시 오실 것입니다.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9529 2020-03-13T17:48:41Z 2020-03-13T17:48:41Z 하나님의 말세 심판에 대한 예언 성구

        하나님의 말세 심판에 대한 예언 성구

        저가 임하시되 땅을 판단하려 임하실 것임이라 저가 의로 세계를 판단하시며 그의 진실하심으로 백성을 판단하시리로다 (시편 96:13)

        그러므로 악인이 심판을 견디지 못하며 죄인이 의인의 회중에 들지 못하리로다 (시편 1:5)

        이는 정하신 사람으로 하여금 천하를 공의로 심판할 날을 작정하시고… (사도행전 17:31)

        사람이 내 말을 듣고 지키지 아니할찌라도 내가 저를 심판하지 아니하노라 내가 온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함이 아니요 세상을 구원하려 함이로라 나를 저버리고 내 말을 받지 아니하는 자를 심판할 이가 있으니 곧 나의 한 그 말이 마지막 날에 저를 심판하리라 (요한복음 12:47~48)

        아버지께서 아무도 심판하지 아니하시고 심판을 다 아들에게 맡기셨으니 (요한복음 5:22)

        또 인자됨을 인하여 심판하는 권세를 주셨느니라 (요한복음 5:27)

        하나님 집에서 심판을 시작할 때가 되었나니 (베드로전서 4:17)

        불이 강처럼 흘러 그 앞에서 나오며 그에게 수종하는 자는 천천이요 그 앞에 시위한 자는 만만이며 심판을 베푸는데 책들이 펴 놓였더라 (다니엘 7:10)

        또 내가 크고 흰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자를 보니 땅과 하늘이 그 앞에서 피하여 간데 없더라 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무론 대소하고 그 보좌 앞에 섰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대로 심판을 받으니 (계시록 20:11~12)

        그가 큰 음성으로 가로되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그에게 영광을 돌리라 이는 그의 심판하실 시간이 이르렀음이니 하늘과 땅과 바다와 물들의 근원을 만드신 이를 경배하라 하더라 (계시록 14:7)

        하나님의 말세 심판과 천국 가는 것의 관계

        말일에 여호와의 전의 산이 모든 산 꼭대기에 굳게 설 것이요 모든 작은 산 위에 뛰어나리니 만방이 그리로 모여 들 것이라 많은 백성이 가며 이르기를 오라 우리가 여호와의 산에 오르며 야곱의 하나님의 전에 이르자 그가 그 도로 우리에게 가르치실 것이라 우리가 그 길로 행하리라 하리니 이는 율법이 시온에서부터 나올 것이요 여호와의 말씀이 예루살렘에서부터 나올 것임이니라 그가 열방 사이에 판단하시며 많은 백성을 판결하시리니 무리가 그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그 창을 쳐서 낫을 만들 것이며 이 나라와 저 나라가 다시는 칼을 들고 서로 치지 아니하며 다시는 전쟁을 연습지 아니하리라 (이사야 2:2~4)

        여호와가 말하노라 이 온 땅에서 삼분지 이는 멸절하고 삼분지 일은 거기 남으리니 내가 그 삼분지 일을 불 가운데 던져 은 같이 연단하며 금 같이 시험할 것이라 그들이 내 이름을 부르리니 내가 들을 것이며 나는 말하기를 이는 내 백성이라 할 것이요 그들은 말하기를 여호와는 내 하나님이시라 하리라 (스가랴 13:8~9)

        그가 가로되 다니엘아 갈찌어다 대저 이 말은 마지막 때까지 간수하고 봉함할 것임이니라 많은 사람이 연단을 받아 스스로 정결케 하며 희게 할 것이나 악한 사람은 악을 행하리니 악한 자는 아무도 깨닫지 못하되 오직 지혜 있는 자는 깨달으리라 (다니엘 12:9~10)

        그 두루마기를 빠는 자들은 복이 있으니 이는 저희가 생명 나무에 나아가며 문들을 통하여 성에 들어갈 권세를 얻으려 함이로다 (계시록 22:14)

        내가 들으니 보좌에서 큰 음성이 나서 가로되 보라 하나님의 장막이 사람들과 함께 있으매 하나님이 저희와 함께 거하시리니 저희는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하나님은 친히 저희와 함께 계셔서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씻기시매 다시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계시록 21:3~4)

        일곱째 천사가 나팔을 불매 하늘에 큰 음성들이 나서 가로되 세상 나라가 우리 주와 그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 그가 세세토록 왕노릇 하시리로다 하니 (계시록 11:15)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7854 2020-03-08T17:05:48Z 2020-03-16T03:02:21Z 마지막 남은 일(데살로니가전서 5:2-8) / 주일설교(2020-03-08) 황선민목사 mp3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7641 2020-03-08T00:52:08Z 2020-03-08T00:52:08Z 옥중서신(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빌레몬서)

        옥중 서신이란 무엇인가?
         

        에베소서 6:20.
        “이 일을 위하여 내가 쇠사슬에 매인 사신이 된 것은 나로 이 일에 당연히 할 말을 담대히 하게 하려 하심이니라”
         

        문제.
        옥중에서 쓴 것처럼 보이는 바울의 편지는 어디서 무슨 목적으로 어떤 순서로 기록되었는가?


        해석.


        1. 바울은 10년 동안에 걸친 제 1차, 2차, 3차전도 여행을 끝내고 예루살렘으로 돌아온다.
        그러나 예루살렘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편견과 핍박과 투옥이었다.

        성전에서 폭도들에게 붙잡힌 바울은 천부장 루이사와 로마 군인들의 출동으로 겨우 목숨을 건진다.
        사도행전 22장에서, 피투성이의 바울은 층대 위에 서서 그를 죽이려하는 백성들에게 간증적인 설교를 한다.
        23장에서는 산헤드린 공회 앞에 불려가서 자기를 변명한다.
        24장은 총독 빌릭스 앞에서, 25장은 총독 베스도 앞에서, 26장은 헤롯 대왕의 증손자요 헤롯 아그립바 1세의 아들인 헤롯 아그립바 2세 앞에서 자서전적 간증을 한다.
        그러나 2년이나 기다려도 석방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바울은 로마 시민의 마지막 권리를 사용하여 황제에게 호소하기를 결심한다.


        사도행전 27장과 28장에서 바울은 드디어 로마로 출발한다.
        그가 평소에 늘 복음 전파를 위해 가고 싶어 하던 것을 죄수의 모습으로 가게 되는 것이다.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알 길이 없다. 그러나 한 가지 분명한 것은 하나님의 뜻은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바울 일행은 바울과, 누가와, 데살로니가 사람 아리스다고 였으며,
        총 276명의 죄수와 군인들 그리고 선원들이 승선한 (27:37)아드라뭇데노 배는 순풍에 돚을 달고 로마로 출발하였다. 율리오는 바울 일행에게 천절 하였다.
        그것은 아마도 바울에게 호감을 가졌던 베스도의 배려였을 것이다.
        그러나 바울 일행은 큰 풍랑을 만나 죽을 고비를 넘긴다.
        배를 버리고 상륙한 멜리데 섬에서 겨울을 난후 드리어 평생을 가고 싶어 하던 로마에 도착한다.
        환호성 속에 영접 받는 사도로서가 아니라 감시받는 죄수로서 로마에 도착했다.
        압비오와 삼관까지 마중 나온 형제들은 눈물만 흘릴 뿐이었다.
        그러나 바울은 로마에서 하나님의 은혜로 셋집에서 비교적 자유롭게 살면서 2년 동안 열심히 복음을 전파한다.

        그러면서 4권의 서신, 즉 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빌레몬서를 기록하였다.
        이 네 권의 책을 바울의 옥중서신이라고 부른다.

         

        2. 옥중서신 중 바울이 제일 먼저 쓴 편지는 골로새서이다.

        골로새서는 이단 문제에 시달린 골로새와 그 주변교회가 그들의 지도자인 에바브라를 로마의 감옥에 있는 바울에게 파견하여 그의 지도를 구하자 바울이 써서 보낸 편지이다.
        골로새 교인들을 괴롭힌 이단 문제는 주로 그리스도론에 관한문제이다.
        바울은 여기서 모든 문제의 해결책으로 그리스도를 제시한다.
        골로새는 에베소에서 동쪽으로 400리쯤 떨어진 곳에 위치한 인구가 많고 번화한 도시였다.
        골로새 교회는 바울이 직접 세운 교회는 아니었지만 간접 설립자라고 볼 수 있다.
        바울은 에베소를 중심으로 온 아시아에 3년 동안이나 복음을 전하였기 때문에 각 교회의 지도자들은 다 그로부터 가르침을 받은 사람들이었다.(행19:10).
        에바브라는 바울의 제자로 골로새 교회를 개척하였고 골로새뿐만 아니라 라오디게아와 히에라풀리스 등 근방 교회의 개척에 선구자였다.


        골로새 교인들을 괴롭힌 이단의 정체가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다.
        영지주의자, 혹은 이교의 철학자들, 철학적 사고방식을 가진 유대인들, 에세네의 금욕주의자들 등이 추측할 수 있는 이단들이지만 확실히 파악하기는 힘들다.
        그러나 그들이 “세상의 초등학문”(2:8)을 가르치고 천사를 숭배하며(2:18), 금욕주의자(2:21)인 것을 보아 당시 교회들을 괴롭힌 원시 영지주의(Proto-Gnosticism)의 일파일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다.
        바울은 그리스도 안에서 그 모든 것의 해답을 찾는다.
        그리고 그 내용을 적은 골로새서를 두기고 에게 주면서 동시에 소아시아의 모교회인 에베소 교회에 보내는 교회론을 적은 편지와
        자기에게 피신해 있는 골로새 교회 빌레몬의 노예 오네시모를 받아주기를 간청하는 편지도 같이 보낸다.
         
        3. 골로새 교회의 이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골로새서를 쓴 바울은 골로새 교회의 장로인 빌레몬에게 극히 개인적인 편지를 써서 골로새서와 함께 보낸다.

        그때 마침 골로새의 빌레몬 장로 집에서 도망쳐 온 한 노예가 그리스도인이 되어 바울을 시중들고 있었다.
        바울은 이 노예 오네시모를 옛 주인 빌레몬에게 돌려보내면서 그를 용서하여 주기를 탄원하고 있다.
        그러므로 빌레몬서는 주인에게서 도망친 한 노예를 위한 바울의 탄원을 담은 극히 개인적인 서신이다.
        웅대한 신학을 담은 그의 다른 서신과 좋은 대조를 이루지만 빌레몬서는 바울의 교리와 신학을 뒷받침하는 그의 인격과 사랑을 잘 나타내고 있다.

        도망친 일개 노예를 형제로 대접하면서 그가 용서받도록 하기 위하여 참을성 있게 간곡히 허락을 구하는 바울의 모습은 우리를 위해 중보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모습을 반영하고 있다.
        비천한 노예 문제를 다루는 이 서신에서 우리는 고귀한 인간 정신의 승리와 인간 바울의 참 모습을 본다.

        4. 에베소서는 바울의 옥중서신 중 세 번째로 쓴 책일 것이다.

        로마로 바울을 찾아온 골로새 교회의 장로 에바브라가 골로새 교회의 문제들을 바울에게 고하였고
        골로새 교회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하여 바울이 쓴 편지를 두기고가 가지고 아시아로 가는 길에 빌레몬서와 에베소서도 전달하도록 에베소서를 기록하였다.
        에베소서의 수신자는 “에베소에 있는 성도들”이다.
        에베소 교회는 바울이 3차 전도여행 때 3년이나 머물면서 눈물로 목양한 교회이다(행20:17~35).
        에베소서의 주제는 교회론이다(행20:17~35).
        에베소는 소아시아 여러 교회들의 중심이었고 어머니 교회였다.
        따라서 에베소 교인들은 올바르고 건전한 교회 관을 가질 필요가 있었다.
        장엄한 찬송과 명상으로 시작하는 에베소서는 예수 안에서의 새로운 삶을 집중적으로 조명했으며 기독교 교회관의 내용들과 새로운 의미를 제시했다.

        기록 연대와 목적은 다음과 같다. 바울이 로마의 감옥에 있을 때 골로새 교회의 에바브라가 찾아와 골로새 교회의 긴급한 문제들을 상의하고 바울의 지도를 구했다.
        바울은 골로새 교인들을 권면하는 편지를 써서 두기고 편에 보내면서 에베소와 빌레몬서도 같이 기록하여 보냈다.
        물론 빌레몬의 종 오내시모도 이때 주인에게 돌려보내졌다. AD 61~63년경 바울이 오마의 감옥에 있을 때였다.
        문제를 가지고 바울에게 의논하러 왔던 에바브라는 오네시모 대신 바울을 돕느라고 골로새로 돌아가지 못했다.

        5. 빌립보서는 바울의 옥중서신 중 제일 나중에 쓰여진 편지서이다(AD61~63).

        복음이 온 시위대 안에 전파되었다는 말이 그것을 증명한다(1:13).
        옥중서신 중 다른 편지서들(에베소서,골로새서,빌레몬서)은 두기고가 가지고 소아시아에 가서 전달했으나 빌립보서는 빌립보 교회가 바울에게 파견한 에바브로디도가 직접 전달하였다(빌2:25).
        로마에 온 에바브로디도는 죽을병이 들었고 그의 병은 바울과 빌립보 교회를 근심하게 하였으나(빌2:26).
        하나님의 은혜로 이제 병이 나아 빌립보로 돌아가게 된 것이다.
        빌립보 교회는 바울이 2차 전도여행 때 세운 유럽의 첫 성이다.
        빌립보에서 바울은 자주 장사 루디아를 만나 회집시켰으며 점하는 귀신들린 여종을 만나 그를 치료해 주었기 때문에 많이 맞고 감옥에 갇혔으며 거기서 만난 간수를 구원하였다.(사도행전 16장을 자세히 읽을 것).
        그런 특별한 인연 때문인지 빌립보 교회는 바울을 특별히 사랑하여 그의 쓸 것들을 공급하고 감옥에 있을 때는 그의 옥바라지를 도맡았다.
        바울은 빌립보 교회의 그런 정성을 감사히 여겨 그의 편지에서 여러 번 그것에 대하여 언급하고 있다(고후11:9,빌4:16).


        빌립보서의 특징
         
        첫째로 기쁨과 감사의 편지라는 것이다(1:3,4,18,25; 2:17,18; 3:1; 4:4,10,18).

        성경의 어느책, 바울 편지서의 어떤 책보다도 기쁨과 감사에 대해 많이 언급하고 있다.
        감옥에서 쓰여진 편지가 기쁨과 감사에 넘친다는 것은 바울의 믿음의 깊이가 어느 정도인가를 잘 드러내고 있다.
         
        둘째로 에베소서와 골로새서가 교리적인 데 비하여 빌립보서는 실천적이고 간증 적이다.

        물론 빌립보서에도 교리적인 부분이 있지만(빌2:6~11) 일반적으로 권면과 간증으로 이루어진 책이다.
        따라서 일견 비조직적인 글로 보이기도 하지만 빌립보 교회와 그 교인들에 대한 바울의 따뜻한 감사가 절절히 배어 있는 편지서이다.

        요약
        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빌레몬서 네 권의 책을 바울의 옥종서신이라 부른다.
        바울이 로마의 감옥에 있을 때 골로새 교회의 장로 에바브라가 골로새 교회의 이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로마로 바울을 찾아왔다.
        바울은 즉시로 펜을 들어 골로새 교회에 보내는 편지를 쓰면서 아울러 골로새 교회의 장로인 빌레몬에게서 도망친 그의 종을 용서하라는 편지도 썼다.
        편지를 가지고 가는 두기고가 분명히 에베소 항구에 들를 것이기 때문에 바울은 3년 동안이나 목회했던 에베소 교회에 보내는 편지도 같이 써서,
        빌립보에서 파견되어 바울을 돕다가 죽을병에 걸렸었지만 이제 완쾌되어 돌아가는 에바브로디도 편에 보냈다.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7627 2020-03-08T00:30:17Z 2020-03-08T00:31:51Z 목회서신(the Pastoral Letters)(디모데전서, 디모데후서, 디도서)

        목회서신이란?

        디모데에게 보낸 두개의 편지와 디도에게 보낸 한개의 편지를 가리켜 "목회서신"(the Pastoral Letters)
        또는 "목자 서신"(the Shepherd Letters)이라고 합니다.

        토마스 아퀴나스(1227-1274)가 "이 세서신은 하나같이 목회규칙을 취급하고 있다"고 말한데서 기인하며,
        1849년 영국 성경 학자 헨리 알포드가 "목회서신"이라는 명칭으로 공식 사용할 것을 주창함으로 일반화되었다.
        이 세 서신만이 지역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개인들에게 보낸 편지이다.

        디모데는 에베소지역을, 디도는 그레데섬을 책임맡고 있었다.
        그러므로 이 서신은 지역 교회를 잘 지도하도록 훈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유대적 영지주의 형태의 이단적 교훈들로부터 신앙을 방어할 것을 교훈한다.

        1. 수신자

        디모데(하나님을 공경하는 자)는 소아시아의 루스드라 태생(행 16:1이하)이다.
        바울이 두번째 전도여행 때 루스드라에 들렸고 이때 디모데가 바울의 일행이 되어 전도 여행에 나섰으며
        그 이후로 디모데는 바울의 가장 충실한 동역자가 되었다(빌 2:19-22).

        디도는 바울에 의해 개종되었다(딛 1:4).
        갈 2:1이하에서 예루살렘 사도회의에서 바울과 바나바의 동역자로 나타나고 있으며,
        바울은 3차 전도여행 때 디도를 고린도로 보냈고,
        마게도니아에서 만나 다시 예루살렘 성도들을 위한 모금을 위해 고린도로 돌려보냈다(고후 7:5이하, 8:23이하).
        신실한 주의 종(참 아들 딛 1:4, 동무 고후 8:23) 개인적으로 보내진 것이지만
        이 편지들은 교회의 모든 성도들을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딤전 6:21, 딤후 4:22, 딛 3:15).

        2. 기록 시기

        바울이 1차 로마 감옥 생활을 마친 후부터 순교하기까지의 기간동안에 목회서신이 기록되었다고 본다.
        로마에서 석방된 시기가 62-63년으로 추정되기에 석방된 이후 계속 전도여행을 하면서 마게도냐 지방에서
        디모데전서를(딤전 1:3), 아가야의 니고볼리에서 디도서를(딛 3:12), 그 이후에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때에
        디모데 후서(딤후 4:6-11)를 기록했다.

        3. 기록 목적

        사도들의 시대는 임박한 종말 기대로 특징지어져 있었고, 이로 인해 세상에 대한 무관심을 가져오기도 했다.
        그러나 재림의 지연과 더불어 사도이후 시대에 세상에 대한무관심적 혹은 부정적 태도도 조정되어야 했다.
        어떻게, 언제 종말을 맞아야 될까에서 종말이 오기까지 이 세상에서 어떻게 적응해 가며 생활해야 할까로 바뀌게 되었다.
        그리고 교회가 세상에서 존재하기 위해서는 어떤 형태의 기구와 조직이 필요했다.
        그것은 내적으로는 "이단"의 위협이, 외적으로는 "박해"라는 위협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적 안정을 위해 교회의 제도화를 추구했으며,
        외적인 안정을 위해서 세상에 대한 올바른 적응을 꾀해 나갔다.
        그리고 정통 신조와 교회 성직자에 대한 순종만이 외적인 반대나 내적인 분열로부터 교회를 지키는 최선의 방편임을 가르쳤다.
        이것이 목회서신의 목적이다.

        1). 성육신 부인, 도덕 폐기론 주장하는 영지주의와 편협한 유대주의로부터 교회보호 (딤전 1:4-7 / 딤후 2:23-26 /딛 1:1-13)

        2). 영적 나태를 막고 경건의 훈련과 도덕적 품성을 고양하도록(딤전 5:1-25/ 딤후 3: 14-17 /딛 2:1-10)

        3). 교직제도와 그에 따른 교역자들의 자질을 규정함(딤전 3:1 / 딛 1:5)

        4. 내용구분

         디모데 전서

        1) 인사 / 1:1-2

        2) 거짓 교사들의 교리에 대한 공격 / 1:3-20
        거짓 교훈은 유대적 요소를 가진 영지주의 형태이며, "꾸며낸 이야기와 지리한 족보 이야기"(4절)는 영지주의적 경향을, 그리고 "율법"(8-9절)에 대한 언급은 유대적 요소를 가리킨다.

        3)교회질서 / 2:1-3:16 교회의 기구적 조직에 대한 관심이 나타난다.
        가. 교회예배 / 2:1-15 : 세상과의 관계 개선을 꾀하는 후대의 시도이다.
        나 성직제도 /  3:1-16 : 감독의 자격과 집사의 자격이 규정되고 있으며 기독론적 찬양시(16절)도 함께 기록되어 있다.

        4) 거짓교사들의 윤리에 대한 공격 /4:1-10 거짓교사들의 윤리가 참 교사들에게 기대되는 행위와 대조되고 있다.

        5) 교회질서 / 4:11-6:19 기독교 성직자의 이상을 제시하고 있으며(4;11-5:2) 과부들에 관한 규정도 밝히고 있다.

        6) 결론 / 6:20-21

        디모데 후서

        1) 인사/1:1-2

        2) 바울을 본받아 증거한 것에 대한 권면(1:3-2:13) 바울로부터 들은 "건전한 말씀"을 본받고 따르며 지킬 것을 권면하고 있다.

        3) 모든 면에서 선한 행동을 보이라는 권면(2:14-4:8) 피해야 할 거짓교사들의 본보기와 따라야 할 사도 바울의 본보기가 제시되고 있다. 속되고 헛된 것(2:16)-부활이 이미 지나갔다는 말(2:18)-허탕한 이야기(4:4)는 거짓 교훈을 말하며, 이에 반해 성경은 "영감된"것, 유익된 것으로 성경을 말하고 있다(3:16).

        디도서

        그레데 교회가 상당히 혼란스럽고 믿음의 선한 행위가 없었기에 교회 내의 질서 확립과 바른 신앙관의 정립이 시급한 상태였다(1:10-13 / 2:1-10). 이 그레데 교회에서 목회하는 디도에게 올바른 권면과 격려가 필요하였다.

        1)인사 /1:1-4

        2) 성직제도 / 1:5-9 감독과 장로의 자격 및 그들에 대한 지시
        * 두 직분이 명확히 구분되지 않는 점을 살펴볼 수 있다.

        3) 거짓 교훈에 대한 공격 / 1:10-16

        4) 올바른 기독교적 행동에 대한 권면 / 2:1-3:7 표준적인 도덕 교훈이 나온다.

        5) 거짓 교훈에 대한 또다른 공격 / 3:8-11

        6) 개인적 언급 / 3:12-14

        7) 마지막 인사 / 3:15



        목회서신의 5 가지 주제들

        목회서신은 바울의 말년에 자신의 선교팀의 일원이었다가 도움이 필요한 교회들로 파송되었던 디모데와 디도를 위해 바울이 쓴 서신들이다. 바울 자신이 먼저 많은 교회를 세우고 돌보았던 목회자로서 경험을 후배 목회자들에게 나누고 교회의 당면한 현실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를 알려주기 위해 쓴 것이다. 디모데 전후서와 디도서가 그 서신들인데 목회에 관한 바울의 신학을 가장 잘 엿볼 수 있기 때문에 목회서신이라 불리운다. 시기와 저작 동기가 비슷해서 서로 다른 세 권의 편지에 쓰여져 있지만 공통된 내용들이 많이 나타난다. 이 공통된 내용들을 크게 다섯 가지, 교회 직분자의 조건, 이단에 대한 대처, 공적인 예배에 대한 지침, 목회자의 사역과 영성, 참된 신자의 경건으로 묶어서 정리해 보고자 한다.

        1. 교회의 직분자의 조건

        목회 서신의 중요 주제 중 하는 교회의 직분을 맡을 자의 조건이다. 왜 사도 바울은 목회 서신에서 직분자의 조건에 대해서 강조하는 것일까? 이는 목회 서신을 쓰게 된 배경과 무관하지 않다고 여겨진다. 바울이 목회서신을 쓰게 된 배경 가운데 하나는 에베소 교회와 그레데 교회 가운데 이단의 거짓 가르침이 큰 위협이 되었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이단의 거짓 교리를 물리치려면 탁월한 신학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쉬울 것이다. 물론 교리에 대한 무장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그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본래 이단은 바이러스처럼 늘 교회를 무너뜨리려고 애를 쓰고 있다. 하지만 건강한 교회는 이단 바이러스를 능히 물리칠 수 있다. 반면 건강하지 못한 교회는 이단 바이러스에 맥을 못 추고 넘어질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건강한 교회는 어떤 교회일까? 건강한 교회는 무엇보다도 직분을 맡은 자들이 건강한 교회이다. 직분을 맡은 사람들이 먼저 경건의 바른 모범을 보여줄 때 그들의 영향력이 교회 구석 구석에까지 미쳐서 교회의 건강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 주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직분을 맡을 사람을 신중하게 세워야 한다. 문제는 그 기준이다. 여기서 우리는 교회의 직분자를 세울 때 세속적인 기준을 그대로 교회 안에 적용할 수 있는 위험에 노출된다. 세속적인 기준이란 나이, 재산 정도, 학벌, 현재 직위, 인맥 관계, 능력 등이다. 안타깝게도 많은 교회들이 이런 세속적인 기준에 의해 직분자를 실제로 세우곤 한다. 그 결과 교회의 건강성을 잃게 되고 교회 답지 못한 교회로 전락하는 모습을 많이 목격한다. 우리는 직분자를 세울 때 바른 기준에 대해서 목회 서신을 통해 가이드를 얻을 수 있다.

        디모데전서 3:1-13은 감독과 집사의 자격에 대해서, 디도서 1:5-9은 장로와 감독의 자격에 대해서 말씀하고 있다. 이 중에서 장로와 감독은 사실상 같은 직분을 지칭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 장로는 유대 전통에서 온 이름이고 감독은 헬라 전통에서 온 이름으로 보이나 역할은 크게 다르지 않다. 이 본문들을 통해서 배울 수 있는 직분을 맡을 사람에 대한 성경적 기준은 무엇인가?

        첫째로 가정을 잘 다스린 사람이어야 한다. 모든 직분에 공통적으로 요구되는 사항이 한 아내의 남편이라는 조건이다. 이 말은 일부일처제 원칙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직분자는 한 명의 아내에 대한 신실함을 가진 사람이어야 한다. 단, 이 말이 재혼을 한 사람을 배제시키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또한 직분자는 자녀를 바르게 양육한 사람이어야 한다. 바울은 왜 직분자에게 가정 생활의 열매를 요구하는 것일까? 이는 가정과 교회 간의 연속성이 있기 때문이다. 사도 바울은 교회를 가리켜 하나님의 집으로 표현하기도 하고 형제 자매라는 호칭을 통해 성도 간의 관계가 가족 관계임을 나타내었다. 한 가족의 가장으로서 열매를 맺은 사람만이 교회 공동체에서도 열매를 맺을 수 있다. 가정 생활이 엉망인데 교회 직분자로 잘 섬길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둘째로 절제할 수 있는 품성을 갖춘 사람이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사회에서도 리더에게 도덕성을 요구한다. 그러나 바울이 교회의 직분자의 자격 조건으로 세우는 도덕성의 조건은 매우 엄격하고 수준이 높다. 여러 도덕적 자질 중에서도 특별히 바울은 절제하는 능력을 지도자의 조건으로 꼽고 있는 듯 하다. 방탕하여 술을 즐기거나 쉽게 화를 내어 다투는 사람은 곤란하다. 왜 하필 바울은 절제하는 능력에 중요성을 부여할까? 이는 지도자가 충동적이어서 한 번 사고를 내면 그 일이 자기 개인에게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공동체 전체에게 큰 피해를 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바울은 신중하고 절제하는 능력을 우선으로 여긴다. 한 마디로 책망할 것이 없는 사람이어야 한다. 지도자의 허물은 공동체의 분열과 상호 비난의 꼬투리를 만들어 내기 때문이다.

        셋째로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목회서신의 본문은 지도자는 일단 결혼하고 어느 정도 성장한 자녀를 둔 사람이라는 점을 암시하고 있다. 이를 보면 어느 정도 나이가 있는 사람이 지도자가 될 수 있음을 말해 주고 있다. 또한 새로 입교한 사람도 적합하지 않다고 않다. 이 두 가지 조건이 말해주는 바는 시간의 흐름 속에서 여러 모로 검증이 된 사람, 누가 보더라도 성숙을 이룬 사람이 직분자로 적합하다는 사실을 말해 준다. 또한 깨끗한 양심을 갖고 더러운 이익을 탐하지 않는 사람이어야 한다는 조건도 있다. 나이가 들수록 이런 재리의 유혹에 취약하게 되기 쉽다. 그러나 직분자는 나이가 들었더라도 물질의 유혹과 시험으로부터 자신을 깨끗하게 지킬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가 속한 공동체 전체를 부패로 이끌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조건을 만족시키는 사람은 한 마디로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라 할 수 있다.

        한 가지 더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 모든 직분에 대한 요구 사항은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이 중에서 감독의 직분에는 가르치는 일을 잘 할 것을 요구한 반면에 집사에는 이 부분이 빠져 있음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이는 감독이나 장로의 직분은 말씀을 가르치는 직무였음을 말해주고 있다. 말씀을 잘 가르치는 일은 장로나 감독 직분에 합당한 사람에게 부여된 은사이다. 앞에서 능력보다는 도덕성을 위주로 기준을 제시했지만 또한 능력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임을 알 수 있다. 직분을 맡게 되면 그 직분에 합당한 역할을 수행해 내야 하기 때문이다. 무능한 사람은 아무리 도덕적으로 흠이 없다 할지라도 공동체 전체에 해악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2. 이단에 대한 대처

        위에서 언급했던 대로 바울이 목회 서신을 보낸 교회들의 당면한 위협은 이단 세력이었다. 바울의 선교팀은 일단 교회를 세운 후에는 그 교회를 지역 지도자에게 맡기고 다른 지역에 교회를 세우기 위해 이동하였다. 그러나 그 후에 설립되었던 교회에 심각한 문제가 있을 때 다시 선교팀의 동역자를 파송하기도 했다. 바울이 디모데와 디도를 각각 에베소와 그레데에 파견한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이단에 잘 대처하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그렇다면 당시에 교회를 위협하던 이단은 어떤 종류의 이단이었을까?

        첫째로 유대교의 율법주의와 신화이다. 디모데전서 1:3-11, 디도서 1:10-16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바와 같이 당시 교회의 이단은 유대교에 뿌리를 두었거나 그 영향을 깊숙하게 받은 이단이었다. 유대교의 영향을 크게 두 가지 방면에서 받은 것으로 보인다. 먼저는 율법주의이다. 구원의 조건으로 믿음 외에 특정 율법 준수 행위를 부각시키는 것이다. 대표적인 것은 물론 할례였다. 이단의 교사들은 자신들의 율법 선생으로 자처했다. 그러면서 마치 바울이 성경과 복음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은 것처럼 왜곡하면서 바울이 가르치지 않은 율법을 가르쳐 주겠다고 성도들을 미혹했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그들은 율법에 대해 피상적으로 알고 있을 뿐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한 사람들이었다. 가말리엘의 문하에서 바리새인으로서 교육을 받은 바울이 가진 율법에 대한 이해와 지식의 깊이는 상상 이상이었을 것이다. 이런 바울이 보기에 율법 선생을 자처하는 거짓 교사들이 얼마나 가소롭게 보였을까 싶기도 하다. 유대주의에 의한 두번째 영향은 신화에 지나친 관심으로 나타났다. 유대교 특별히 신구약 중간기에 유대교는 구약 성경에 기반을 하되 자신들의 상상력이 가미된 수많은 이야기들이 범람하던 종교였다. 그 이야기들은 사람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호기심을 이끌어낼 수 있는 잡다한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그러나 정작 구원의 핵심과 하나님의 경륜에 관한 내용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한 마디로 겉으로 보기에만 화려할 뿐 알맹이는 없는 허탄한 이야기들이었다. 거짓 교사들은 이런 허탄한 이야기들로 사람들을 사로잡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와 같은 허탄한 이야기들을 단순한 흥미거리로 취급한다면 별 문제가 되지 않겠으나 이 신화들을 지속적으로 탐닉하게 되면 결국에는 정작 신앙에 있어서 중요한 일들을 간과하게 되고 열매를 맺을 수 없게 된다는 점에 있다.

        둘째로 금욕주의이다. 디모데전서 4:1-5을 보면 거짓 교사들은 특정 종류의 음식물을 먹어서는 안 된다고 가르쳤고 또한 결혼을 하지 말 것을 요구했던 것으로 보인다. 사람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가 바로 식욕과 성욕인데 이단 교사들은 일종의 금욕주의를 가르쳤던 것이다. 이 같은 금욕주의는 본래 헤브라이즘 전통과는 거리가 먼 것이다. 영과 육의 극단적인 이원론을 가졌던 헬레니즘 전통 속에서는 익숙한 것이다. 바울 당시보다 후기에 나타나기는 했지만 영지주의가 바로 이 같은 헬레니즘 전통에 기반한 것이었다. 따라서 교회를 위협하던 이단 세력은 유대교의 강한 영향력 아래 있었지만 동시에 헬레니즘의 이원론 전통도 일정 부분 흡수한 혼합주의였음을 알 수 있다. 근원이 어찌되었던 금욕주의는 의외로 사람들에게 매력을 가지고 있었다. 왜냐하면 이와 같은 금욕적인 룰에 따르는 사람들은 무언가 특별한 사람, 남들보다 더 경건한 사람으로 쉽게 간주되어질 수 있었기 때문이다. 금욕주의 추종자들은 남다른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고 실제로 주변에서도 대단한 사람들로 여겼을 것이다. 그러나 이들의 금욕주의는 하나님의 선한 창조를 전면으로 부인하는 매우 잘못된 가르침이었다. 하나님은 영혼 뿐만 아니라 육체와 물질 세계도 선하게 창조하신 분이시다. 욕망 자체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복종치 않는 욕망의 무한 추구가 문제인 것이다. 그러나 이단의 거짓 교사들은 금욕주의를 통해 오히려 그들의 은밀한 욕구를 만족시키려 하는 이중성을 가지고 있었다.

        셋째로 탐욕과 쾌락의 추구이다. 디모데전서 6:3-10, 디모데후서 3:1-9을 통해서 보면 이단의 교사들은 경건해 보이는 겉모습과는 달리 속으로는 매우 탐욕적이며 쾌락을 추구하는 인물이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현재의 이단 사이비 교주들의 모습과 정확하게 일치한다. 이단 교사들은 겉으로 보기에는 순한 양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 마음 속에는 양들을 잡아 먹고자 하는 늑대 같은 본심을 감추고 있다. 이들이 바라는 것은 실은 재물이다. 처음에는 그렇지 않은 것처럼 접근하지만 확실하게 자기 편 사람이 되었다고 여기는 순간에 본색을 드러내서 재물을 갈취한다. 그야말로 벗겨 먹을대로 벗겨 먹어서 더 이상 남은 것이 없을 때까지 이들은 결코 한 번 물은 먹이를 놓으려 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쾌락을 추구하기도 한다. 특히 음란한 쾌락을 남몰래 추구한다. 이단 교사들은 자신들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하거나 혹은 종교적 명분으로 포장된 종교 의식을 통해서 이를 은밀하게 추구한다. 그들은 경건의 모양은 있지만 경건의 능력은 전혀 없는 얼마나 세속적인 인물인지 모른다. 그러나 이단에 미혹된 사람들의 눈에는 그 실체가 보이지 않는다.

        사도 바울은 이와 같은 이단에 대한 대응책으로 디모데전서 1:18-20에서 디모데에게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라고 권면한다. 목회는 크게 두 가지이다. 하나는 자기 양떼를 먹이고 돌보는 것이며 또 다른 하나는 외부의 위협으로 양떼를 지키는 것이다. 전자의 영역에서는 목회자가 자애로운 어머니 같은 모습이어야 하겠지만 후자에서는 주먹을 불끈 쥔 용기 있는 아버지의 모습이어야 한다. 이단은 내버려 두어서는 안 된다. 그들은 교묘히 사람들을 속여서 잡아 먹는 원수들이기 때문이다. 이단의 정체를 드러내고 그들을 교회 공동체로부터 추방해야 한다. 물론 그 과정에서 수많은 모함과 오해와 핍박을 각오해야 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목회자는 이런 힘든 과정을 감수하면서라도 이단으로부터 자기에게 맡겨 주신 양떼들을 지켜내야 한다.

        3. 공적인 예배에 대한 지침

        바울 당시의 교회에는 두 종류의 예배 모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첫째는 각 가정 교회별로 모이는 모임 속에서의 예배이다. 이 예배는 좀 더 친밀하고 일상적인 예배였을 것이다.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자유롭게 예배가 드려졌을 것이다. 둘째는 온 교회가 모이는 예배이다. 특정 지역 내에서 모든 가정 교회들이 한 자리에서 모이는 예배이다. 이와 같은 예배는 다수의 인원이 참석하기 때문에 좀 더 다양한 은사들이 나타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그러나 대신에 가정 교회의 예배에 비해 좀 더 공적인 성격이 있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사도 바울은 이와 같은 온 교회가 드리는 공예배에 있어서 질서 문제에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관심은 고린도전서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고린도전서 뿐만 아니라 목회 서신에서도 이 같은 공적인 예배에서의 지침에 대해서 일부 언급하고 있다. 그 내용은 디모데전서 2:1-15에 잘 나타나 있다. 바울이 디모데에게 권면한 공예배의 지침은 무엇인가?

        첫째는 공예배에서 기도, 특히 중보기도의 필요성이다. 바울은 공예배의 기도에 있어서 권력자들에 대한 중보기도를 요청한다. 이 말은 여러 모로 오해하기 쉬운 말씀이다. 마치 교회가 친정부 혹은 친권력자 편에 서야한다는 말씀처럼 들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초대 교회 당시 권력자들로부터 교회가 얼마나 큰 핍박을 받았는가를 생각해 보면 이런 해석은 전혀 맞지 않는다. 교회가 권력자들을 위해 기도하라는 바울의 당부는 정치와 사회가 안정되어야 선교와 신앙 생활에 있어서 방해를 받지 않기 때문에 기도하라는 뜻이다. 결코 현 권력자들의 통치를 옹호하거나 지지하기 위해 기도하라는 의미는 아니다. 정치와 사회가 안정이 되려면 하나님의 통치 원리인 공평과 정의, 인애와 자비에 따른 통치를 권력자들이 행해야 한다. 권력자들을 위해 중보기도를 할 때 바로 이와 같은 기도 제목을 가지고 기도해야 할 것이다.

        둘째로 남자들은 분쟁하지 말고 기도에 힘써야 한다. 남성들은 여성들에 비해 천성이 공격적인 성향을 가지고 태어난다. 그러다 보니 공예배 모임에서 작은 일에 분노의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다툼을 일으키기 쉽다. 당시의 예배는 지금의 예배보다 좀 더 자유로운 분위기였기 때문에 이런 일들이 일어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남자들은 성내고 다투기보다는 기도하기에 힘써야 한다. 특별히 손을 들어 기도하라고 권한다. 손을 들어 기도하는 모습이 당시 전형적인 기도의 자세이었던 것 같다. 다툴 때도 역시 손을 들 때가 많다. 똑같이 손을 든다 하더라도 기도하기 위해서 손을 드는 것과 다투기 위해 손을 드는 것은 천양지차이다. 기도하는 남자는 아름답다. 남자다운 남자는 싸우는 남자가 아니라 손을 들어 기도하는 남자이다.

        셋째로 여자들은 정숙해야 한다. 복음이 전파된 곳마다 뚜렷한 변화의 표지가 남녀 차별의 철폐이다. 우리 나라만 해도 조선 시대 남존여비 사상을 깨트리고 새 시대 연 장본인들이 바로 선교사들이었다는 점을 봐도 그렇다. 그런데 이렇게 남녀 차별이 철폐되었다고 해서 여자들이 지나치게 공예배 가운데 주도권을 잡으려고 하다 보면 실족하는 남성 성도들이 나올 수 있었다. 혹은 보수적인 여성 성도들에게도 걸림돌이 되었을 것이다. 믿음이 연약한 성도들 가운데 여성이 교회에서 가르치거나 의사 결정을 주도하는 모습에 충격을 받아 아예 마음의 문을 닫아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사도 바울은 공예배에서 여성들은 잠잠히 있도록 지침을 주었다. 차별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자유하지만 서로에게 종노릇하라는 바울의 일관된 입장의 피력이라고 이해할 수 있다. 또한 바울은 여자들이 소박하게 차려 입고 공예배에 나오도록 권면한다. 공예배에 참석하는 성도들은 그들의 경제적 수준이 각기 다 다르다. 어떤 사람은 부유하겠지만 상당수는 가난하다. 만약 부유한 성도가 화려하고 값비싼 옷을 차려 입고 공예배에 나온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가난한 성도들은 위화감과 위축감이 들어서 가까이 가기 힘들 것이다. 결국 하나됨과 가족 공동체성은 상실되고 말 것이다. 그래서 공예배에서는 최대한 검소하고 소박한 옷차림을 할 필요가 있다. 남녀 공히 해당되는 사항이겠지만 특히 여자에게 더욱 적용되는 말씀이다. 왜냐하면 여자에게는 옷차림으로 자신을 과시하고 싶은 본능적인 욕구가 남자보다 더 강하기 때문이다. 겉으로 드러난 외적인 아름다움보다 더욱 아름다운 것은 내적인 아름다움이다. 선한 행실과 인격과 거짓 없는 믿음만큼 더 아름다운 것은 없다.

        4. 목회자의 사역과 영성

        목회 서신은 사도 바울이 선배 목회자로서 후배 목회자들에게 남긴 충고이자 교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우리는 목회 서신을 통해서 목회자의 사역과 영성에 대한 풍성한 교훈을 얻을 수 있다. 목회 서신에서 바울은 목회자를 그리스도의 일꾼, 그리스도의 군사, 그리고 그리스도의 말씀을 가르치는 교사로 정체성을 부여하고 있다.

        첫째, 그리스도의 신실한 일꾼. 디모데전서 4:12-16, 디모데후서 1:3-18, 디모데후서 2:14-26 등이 말씀을 보면 바울은 영적인 아들인 디모데에게 그리스도의 일꾼이 되라고 권면하고 있다. 여기서 일꾼이라는 말은 청지기 혹은 사명자와 비슷한 개념이다. 즉 목회자는 그리스도로부터 부르심을 받아 사명을 부여 받은 존재라는 뜻이다. 그렇다면 목회자에게 갖추어야 할 영성은 무엇인가? 맡은 일에 대한 충성과 신실함일 것이다. 가장 나쁜 일꾼은 게으른 일꾼이다. 그보다 더 나쁜 일꾼은 부패한 일꾼이다. 목회도 마찬가지이다. 목회자는 부지런해야 한다. 전심전력해야 한다. 다른 일에 한눈 팔지 말고 목회에 전념해야 한다. 목회자는 자기가 맡은 일에 대해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 목회서신에서는 지키라는 말로 이를 표현하고 있다. 또 일꾼에게 있어서 최고의 보상은 무엇일까? 그것은 자기에게 일을 맡긴 주인에게서 인정과 칭찬을 받는 일이다. 목회자 역시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인정을 받는 일꾼이 되어야 한다. 인정받는 일꾼이 되기 위해 사도 바울은 특히 깨끗한 그릇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큰 그릇이든 작은 그릇이든지 더러운 그릇은 쓸 수 없다. 목회자는 도덕성에 있어서 치명적인 결함이 없어야 한다는 뜻이다. 아무리 능력이 많고 가능성이 많은 사람이라 할지라도 도덕적 결함과 하자가 있는 사람은 목회자로 합당하지 않다. 부도덕한 목회자는 주께서 쓰실 수 없기 때문이다.

        둘째, 그리스도의 좋은 군사. 바울은 디모데전서 6:11-16, 디모데후서 2:1-13에서 사역자를 군인에 비유한다. 군인의 특징은 자기 생활이 없다는 점이다. 지금도 군인들은 몇 년에 한 번 씩 수시로 근무지를 이동한다. 이 때문에 군인 자신에게 고통이 있고 무엇보다도 군인 가족에게 고난이 많다. 그러나 이는 군인으로서 감수할 수 밖에 없는 고난이다. 목회자에게 있어서도 고난을 피할 수 없다. 그렇다면 고난을 담담히 받아들이고 감수하는 방법 밖에는 없다. 그러므로 목회자의 영성 중에 중요한 것은 인내이다. 인내가 없으면 끝까지 사역자의 길을 갈 수 없고 사역의 영광을 맛보지도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군사는 또한 싸우는 사람이다. 항상 적을 상대하는 직업이 군인이다. 마찬가지로 목회자 역시 수많은 대적들 가운데서 믿음이 선한 싸움을 하는 사람이다. 앞에서 말한 이단의 세력이 그 대적 중 하나이다. 그러나 이단만이 싸움의 상대는 아닐 것이다. 목회자는 사람들을 권면하여 복음을 따르도록 책임과 역할을 부여받은 사람이다. 그러므로 필연적으로 사람들 속에 있는 부패하고 타락한 본성과 싸워야 한다. 그래야만 성도들의 경건과 믿음의 성숙을 이끌어낼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큰 적은 바로 자기 자신 안에 있는 부패한 본성이다. 자기와 싸우지 않고서는 누구와도 싸울 수 없다. 그러므로 목회자의 영성은 자기와의 싸움에서 어떻게 승리하느냐에 달려 있다.

        셋째로 그리스도의 말씀을 가르치는 교사. 디모데후서 3:10-4:8, 디도서 2장에서 사도 바울은 말씀을 가르치는 교사의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서 디모데와 디도에게 강조한다. 목회자는 무엇보다 말씀을 수종드는 사람이다. 이 일을 위해 은사를 부여 받았고 부르심을 받은 사람이다. 그러므로 목회자는 다른 무엇보다 말씀에 탁월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교회를 위협하는 이단의 세력도 말씀의 검으로 물리칠 수 있다. 성도들이 경건에 이르도록 양육하는 수단 역시 말씀이다. 그러므로 말씀이 바르게 전하여지지 않은 성도들이 결코 성숙에 이를 수 없다. 건강한 교회는 목회자에 의해 안전하고 풍성한 말씀이 공급되는 교회이다. 목회자는 그러므로 그 누구보다 말씀 연구에 전심전력하여야 한다. 말씀 속으로 깊숙이 침잠해 들어가야 한다. 목회자의 영성의 핵심은 말씀의 영성이다.

        5. 참된 신자의 경건

        목회 서신에서 공통된 주제 가운데 하나는 신자의 참된 경건이다. 목회자의 역할은 성도들이 참된 경건에 이르도록 하는 역할이기 때문이다. ‘참된’이라는 말이 붙은 것은 거짓된 경건이 있기 때문이다. 바울은 이를 경건의 모양은 있으나 능력이 없는 경건이라고 불렀다. 거짓 교사들과 또 그를 추종하는 사람들의 경건이 바로 거짓된 경건이다. 거짓된 경건은 겉모습만 경건해 보일 뿐 사실 상 속이 비어있는 깡통 같은 것이다. 바울은 디모데전서 1장에서 참된 경건의 표지에 관해 말하고 있다. 그것은 사도 바울이 다른 바울 서신에서도 일관하게 말해 왔던 대로 바로 사랑이다. 또한 이는 복음서에서 예수님께서 친히 강조하셨던 내용이기도 하다. 경건은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다. 사랑할 수 있는 능력이 경건의 능력이다. 그러나 이 사랑이 구체적인 삶의 정황 속으로 들어가면 여러 가지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될 수 있다. 한 가지만 예를 들어 보자면 디모데전서 6장에서 말씀하듯이 하나님을 사랑하기에 물질에 대한 탐욕을 버리고 자족하는 삶을 살 수 있다. 그 외에도 직분자에 대한 조건, 혹은 목회자가 힘써야 할 직무에 대해 언급하는 내용 등등 목회 서신 전반에 걸쳐 참된 경건에 대해 선한 행실, 도덕성, 절제, 깨끗한 양심 등등 다양한 언어들로 표현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 같은 참된 경건은 어디서부터 올 수 있는 것일까?

        첫째로 참된 경건은 바른 교훈에 의해 지도를 받은 삶이다. 경건은 바른 교훈에서부터 온다. 이단들의 거짓된 가르침은 참된 경건을 낳지 못한다. 그저 경건을 흉내낼 수 있을 뿐이다. 말씀이 바르게 선포되면 성도들은 그 말씀에 의해 양육을 받게 된다. 바른 말씀에 의해 양육된 성도들은 내면에 변화를 받아 점점 성숙에 이르게 되고 그 열매를 외적으로도 나타내게 된다. 그것이 경건이다. 바른 교훈의 선포는 말씀 사역자의 의무라면 바른 말씀을 분별하게 듣는 것은 모든 성도들의 의무이다. 이단들이 교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려면 목회자 뿐만 아니라 성도들이 깨어 있어야 한다. 바른 말씀을 듣는 것도 중요하지만 또한 그 말씀을 자주 듣는 것도 중요하다. 아무리 영양가가 좋은 음식이라 할지라도 띄엄띄엄 먹는다면 아이가 자랄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말씀을 가까이 하지 않으면 성도는 자랄 수 없다. 또한 듣기만 하고 끝난다면 역시 자랄 수 없다. 먹은 것을 완전히 소화시켜야 영양분이 온 몸에 퍼질 수 있듯이 성도가 참된 경건에 이르기 위해서는 받은 바 말씀에 순종하고 자신의 삶에 이 말씀을 적용시키려는 노고가 필요하다.

        둘째로 참된 경건은 은혜에 합당한 삶이다. 이는 디도서 2장에 잘 나타나 있다. 경건에 이르게 하는 원동력과 에너지는 어디로부터 오는가? 그것은 은혜로부터 온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은혜를 아는 만큼 경건해진다. 은혜를 모르면 참된 경건은 없다. 유대교의 영향을 받은 율법주의자들의 한계가 여기에 있다. 그들은 말씀을 가르친다고 하지만 그 말씀은 하나님의 은혜를 충분히 드러내주지 못하는 말씀이었다. 인간의 공로와 의를 내세우는 말씀은 힘이 없다. 하나님의 은혜가 우리를 변화시킨다. 경건은 내 편에서 하나님을 향해 무엇인가 하는 일인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먼저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하신 일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은혜를 받은 자는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삶을 살고자 하는 강력한 동기를 얻는다. 그 동기가 성도를 참된 경건으로 이끌어 간다. 이 은혜의 크기를 아는 것이 경건의 시작이요 끝이다.

        셋째로 참된 경건은 성령에 의해 새롭게 된 삶이다. 이는 디도서 3장에 언급되어 있다. 새 언약 시대의 특징은 성령의 내주이다. 성령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중생하게 하시고 중생하게 하신 후에도 우리를 떠나지 않으시며 우리 속에서 내주하시면 우리를 위해 탄식하며 기도하시고 우리에게 말씀이 깨달아 알아지도록 역사하시며 우리의 생각과 삶을 지도하시고 인도하신다. 성령님에 의해 이끌어지는 삶이 경건한 삶이다. 성령의 열매가 경건이다. 성령 충만함을 입을 때 우리는 성령의 능력으로 변화된 삶을 살 수 있다. 거짓된 경건은 여전히 성령에 속하지 않고 육에 속해 있다는 점에서 사실상 불경건이다. 자신의 힘으로 경건에 이르는 것은 불가능하다. 성령께서 추동하시는 그 힘에 의해 경건에 이를 수 있다. 또한 성령에 의한 경건은 자기 혼자 이루어가는 일이 아니다. 성령께서는 공동체에 각기 다양한 은사를 주신다. 이 은사들을 통해 성도들은 경건에 이르는 길에서 크고 작은 도움을 받는다. 그러므로 신자는 성령의 임재와 은사가 나타나는 예배를 통해서 참된 경건을 갖춘 성도로 빚어지게 된다.

        지금까지 목회 서신에 나타난 공통 주제 다섯 가지를 살펴 보았다. 비록 지금으로부터 이 천년 전에 한국 땅도 아닌 소아시아 지역의 교회들을 목회하던 디모데와 디도에게 쓰여졌던 편지이지만 놀랍게도 지금 여기의 현실에도 정확하게 부합하고 필요한 말씀임을 새삼 발견할 수 있었다. 한국 교회 역시 각종 이단들, 거짓된 가르침, 잘못된 신학에 의해 오염되고 공격받고 있다. 그러나 누구를 비난하고 탓하고 있을 수 만은 없다. 부지런히 내 자신을 연단하여 주님께 인정 받을 수 있는 일꾼이요 그리스도의 군사로 준비되어질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해 본다.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7469 2020-03-07T14:04:52Z 2020-03-14T13:36:32Z 하이델베르그 제16문, 17문, 18문, 19문

        16문 : 중보자는 왜 참인간이고 의로운 분이셔야 합니까?

        답 : 하나님의 의는 죄지은 인간이 죄값 치르기를 요구하나①, 누구든지 죄인인 사람으로서는 다른 사람을 위해 값을 치를 수 없기 때문입니다.②


        17문 : 중보자는 왜 동시에 참 하나님이셔야 합니까?

        답 : 그의 신성(神性)의 능력으로③, 하나님의 진노의 짐을④ 그의 인성(人性)에 짊어지시며⑤, 또한 의와 생명을 획득하여 우리에게 돌려주시기 위함입니다.⑥


        18문 : 그러나 누가 참하나님이시며⑦ 동시에 참인간이고⑧ 의로우신 그 중보자입니까?⑨

        답 :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⑩, 즉 하나님께로서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속(救贖)함이 되신 분입니다.⑪


        19문 : 당신은 이것을 어디에서 압니까?

        답 : 거룩한 복음에서 압니다. 하나님께서는 이 복음을 처음에 낙원에서 친히 계시하셨고⑫, 후에는 족장들과⑬ 선지자들을⑭ 통해 선포하셨으며, 또한 율법의 제사들과 다른 의식(儀式)들로써 예표하셨고⑮, 마지막에는 그의 독생자를 통해 완성하셨습니다.⑯


        ①. 사 53:3-5; 렘 33:15; 겔 18:4, 20; 롬 5:12,15; 고전 15:21; 히 2:14-16

        ②. 시 49:7-8; 히 7:26-27; 벧전 3:18

        ③. 사 9:6; 롬 1:4; 히 1:3

        ④. 신 4:24; 시 130:3; 나 1:6

        ⑤. 사 53:4,11; 요 10:17-18

        ⑥. 사 53:5,11; 54:8; 요 3:16; 행 20:28; 고후 5:21; 벧전 3:18

        ⑦. 렘 23:6; 말 3:1; 롬 8:3; 갈 4:4; 요일 5:20

        ⑧. 눅 1:42; 2:6-7; 롬 1:3; 빌 2:7; 히 2:14, 17; 4:15        

        ⑨. 사 53:9,11; 렘 23:5; 눅 1:35; 요 8:46; 히 4:15; 7:26; 벧전 1:19; 2:22; 3:18; 요일 3:5

        ⑩. 마 1:23; 눅 2:11; 요 1:1,14; 14:6; 롬 9:5; 딤전 2:5; 3:16; 히 2:9        

        ⑪. 고전 1:30; 고후 5:21

        ⑫. 창 3:15

        ⑬. 창 12:3; 22:18; 26:4; 28:14; 49:10

        ⑭. 사 42:1-4; 43:25; 49:6; 52:13-53:12; 렘 23:5-6; 31:32-33; 미 7:18-20; 요 5:46; 행 3:22-24; 10:43; 롬 1:2; 히 1:1                

        ⑮. 레 1-7장; 골 2:17; 히 10:1,7

        ⑯. 롬 10:4; 갈 3:24; 4:4-5; 골 2:17; 히 1:1-2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6004 2020-03-03T12:45:32Z 2020-03-03T12:45:32Z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창조, 타락, 십자가, 부활, 재림)


        1 창조

        성경은 이 세상이 영원한 것이 아니라 시작과 끝이 있음을 얘기합니다. 성경의 시작은 시간의 시작 즉 태초에 하나님이 이 세상 만물을 만드셨음을 선언하며 시작합니다. 

         처음에 하나님께서 하늘과 땅을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하나님이 만드신 이 세상은 완벽했으며 아름다웠습니다. 하나님이 만드신 세상에는 어떠한 흠도 없었고, 어떠한 저주도 없었으며, 그 저주로 인한 죽음도 없었던 하나님 스스로 보시기에 아주 좋은 아름다운 세상이었습니다.

        그 세상에서 하나님은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사람을 만드시고 그들과 교제 하셨습니다. 그 사람에게 죄가 없었기에 하나님과 인간 사이에는 어떠한 거리낌도 없는 사랑과 우정 그리고 교제가 가능했고, 하나님은 사람에게 모든 것을 다스리도록 허락 하셨습니다.

        인간은 하나님을 위해서 지음을 받았고, 에덴 동산과 이 세상의 모든 별들, 강과 바다, 동물들, 식물과 그 열매들은 인간을 위해서 지어졌습니다. 하나님은 인간을 사랑하셨고, 그들에게 모든 것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인간과 함께 하는 것을 기뻐하셨습니다. 인간을 포함한 모든 만물의 창조주이신 하나님... 이 세상의 모든 만물은 하나님을 위해 지어졌습니다.

        이는 그분에 의해 모든 것이 창조되었기 때문이라. 하늘에 있는 것들과 땅에 있는 것들,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왕좌들이나 통치들이나 정사들이나 권능들이나 모든 것이 그분에 의해 창조되고 그분을 위하여 창조되었노라. <골로새서 1:16>

        자신을 위해 모든 것을 존재하게 하시며 또 자신으로 말미암아 모든 것을 존재하게 하시는 그분께서  <히브리서 2:10a>

        오 주여, 주는 영광과 존귀와 권능을 받기에 합당하시오니 주께서 모든 것을 창조하셨고 또 그것들이 주를 기쁘게 하려고 존재하며 창조되었나이다, 하더라. <요한계시록 4:10>

        인간은 이 세상의 왕이었고, 모든 나무의 실과를 먹을 수 있었지만, 오직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에서 나는 실과만은 먹지 못하도록 하나님의 명령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에서 나는 실과를 먹을 때, 반드시 죽게 될 것을 경고 하셨습니다.

        주 하나님께서 남자에게 명령하여 이르시되, 동산의 모든 나무에서 나는 것은 네가 마음대로 먹어도 되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에서 나는 것은 먹지 말라. 그 나무에서 나는 것을 먹는 날에 네가 반드시 죽으리라, 하시니라. <창세기 2:16~17>

         

        2 타락

        아담과 하와가 에덴 동산에서 살고 있을 때, 뱀 곧 사탄이 하와에게 접근합니다. 그리고 물어봅니다.

        "하나님이 모든 나무의 열매를 다 못 먹게 하셨어?"

        사탄은 하나님의 말씀을 왜곡합니다. 하나님께서 분명하게 선악과를 제외한 모든 나무의 열매를 먹어도 된다고 하셨지만, 모든 나무의 열매를 다 못먹게 하셨는지를 물어봅니다. 그리고는 거짓말을 합니다.

        "하나님이 그것을 못먹게 하는 이유는 너희의 눈이 열려서 선악을 구분할 수 있는 하나님처럼 될까봐 그러는거야."

        하나님께서는 아담과 하와에게 이 땅에 왕이 되게 하셨고,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셨지만, 하와의 마음에 하나님처럼 되고 싶은 마음이 들어 왔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금지하신 선악과를 먹었고, 아담도 함께 먹었습니다.

        이는 하나님에 대한 반란 이었습니다. 이 땅의 왕인 아담과 하와에게 필요한 유일한 것은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인정하는 것 이었습니다. 아담과 하와의 삶은 그들의 것이 아니라 창조주 되신 하나님의 것 이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주신 유일한 법을 어김으로 하나님의 소유였던 그들의 삶을 그들이 훔쳤습니다. 

        범죄의 결과는 끔찍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주셨던 에덴 동산에서 쫓겨나 스스로의 수고로 살아남았어야 했으며, 생명되신 하나님과의 관계가 끊어져 죽음이 그들을 지배하게 되었습니다. 마치 포도나무에서 떨어져 나간 가지처럼 그들은 죽을 수 밖에 없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가지가 포도나무 안에 거하지 아니하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는 것 같이 너희도 내 안에 거하지 아니하면 더 이상 열매를 맺을 수 없느니라. <요한복음 15:2> 

         또한 이 세상 역시 인간의 죄로 인해 저주를 받았습니다. 이 땅에 저주로 인해 모든 피조물들은 고통 가운데 있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인간의 죄로 인해 일어난 일 이었습니다.

        아담에게 이르시되, 네가 네 아내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고 내가 네게 먹지 말라고 명령한 나무에서 나는 것을 먹었은즉 땅은 너로 인하여 저주를 받고 너는 평생토록 고통 중에 땅의 소산을 먹으리라. <창세기 3:17>

        또 전체 창조물이 지금까지 함께 신음하며 고통 중에 산고를 치르는 줄을 우리가 아나니 <로마서 8:22>

        그 어떤 저주 보다도 끔찍한 저주는 인간이 하나님의 원수가 된 것 입니다. 거룩하신 하나님의 속성상 죄가 있는 우리들과 함께 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인간과 하나님의 관계는 끊어졌고, 우리는 죄로 인해 하나님의 반역자가 되어 하나님과 완전히 등진자가 되었습니다.

        이는 우리가 원수였을 때에 ... <로마서 5:10>

        타락 이전에 선을 행할 수 있었던 인간은 선을 행할 능력을 상실 합니다. 이제는 사탄이 우리의 마음에 죄를 넣지 않아도 우리 안에 죄가 생겨 하나님도 알아 볼 수 없고, 함께 할 수도 없게 됩니다. 그리고 선의 기준 되시는 하나님께서 창조주로써 만드신 이 세상의 법이 아닌 인간의 자의적인 선악 기준을 통해 법을 정하고 그것을 옳다고 여기게 됩니다.

        죄가 있으면 심판하셔야 하는 하나님의 공의에 대항하여, 하나님을 적으로 규정하고 대놓고 반란을 하게 됩니다. 하나님의 기준에 따른 인간의 죄를 인정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인간의 노력과 인간의 방법으로 이 세상에서 하나님을 배제하고 유토피아를 만들려고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만든 세상에서 하나님이 없는 유토피아는 가능하지 않습니다. 에녹 성을 쌓은 가인, 바벨탑을 쌓은 니므롯, 공산주의 체제를 다진 스탈린, 모든 사람이 주인이 되자는 민주주의,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행복하다는 자본주의 까지 어떠한 방법과 시스템도 인간을 진정 행복하게 만들어 주지 못합니다.

        인간은 하나님을 배제하고 저주받은 이 세상에서 스스로 하나님이 되어 천국을 만들어 보려 했지만 그 모든 노력은 실패했습니다.

        3 십자가

        그럼에도 하나님은 인간의 구원 계획을 갖고 계셨습니다. 그것은 하나님 스스로 이 땅에 오셔서 육신을 입고 인간을 대신해서 모든 죄를 뒤집어 쓰는 것 이었습니다.

        하나님의 공의는 분명합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입니다. 인간의 죄에는 반드시 형벌이 뒤따라야 합니다. 그러므로 인간에게는 어떠한 소망도 없었습니다. 인간은 하나님을 대적하고 반란을 일으킨 모든 죄에 대해서 심판을 받아야 마땅 합니다. 인간은 영원한 형벌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존재 였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누군가가 그 죄값을 대신 받겠다고 나선 것 이었습니다. 그것은 육신을 입으신 하나님 자신이셨습니다.

         유월절에 십자가에 달린 것은 유대인 지도자들의 의지가 아니였습니다. 십자가에서 심판을 내린 것은 빌라도가 아니였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에게서 버림을 받은 것 이었습니다.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것을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이여, 나의 하나님이여,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마가 복음 15:34>

        반역자가 달리는 십자가, 하나님의 저주를 받은 자가 달리는 나무에서 예수님은 우리 대신에 하나님의 버림을 받으셨습니다.

        나무에 달린 자는 하나님께 저주를 받았음이니라 <신명기 21:23>

        이로써 하나님의 공의가 이루어졌습니다. 이제 하나님은 이 십자가에 동참하는 사람들과 연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죄로 인해 교제할 수 없었던 하지만 너무나 사랑했던 사람과 교제할 수 있게 되셨습니다. 그 둘 사이를 연결한 것은 그 둘을 갈라 놓았던 벽을 허문 것은 십자가의 사랑 이었습니다.

        그분은 우리의 화평이시니라. 그분께서 둘을 하나로 만드사 우리 사이의 중간 벽을 허무시고 <에베소서 2:14>

        이 구원은 인간의 행위나 노력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이 구원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이루어지는 것 입니다. 이 구원은 오직 예수님의 믿음을 얻음으로,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에 못박힘으로 그래서 예수님과 하나됨으로 얻을 수 있는 것 입니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혀 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노라. 그러나 내가 아니요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느니라. 나는 지금 내가 육체 안에서 사는 삶을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해 자신을 주신 하나님의 아들의 믿음으로 사노라. <갈라디아서 2:20>

        나는 이제 죄와 상관 없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죄를 멸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분께서 우리의 죄들을 제거하려고 나타나신 것을 너희가 알거니와 그분 안에는 죄가 없느니라. 누구든지 그분 안에 거하는 자는 죄를 짓지 아니하나니 누구든지 죄를 짓는 자는 그분을 보지 못하였고 알지도 못하였느니라. <요한 1서 3:5~6> 

        4 부활

        하지만 우리의 구원 이전에 문제가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과연 예수님께서 세상의 저주인 죽음 곧 사망을 이길 수 있으시냐의 문제입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모든 죄를 다 지시고도 죽음을 이겨내실 수 있으신가의 여부 입니다.

        만약 예수님께서 죽음을 이기실 수 없었다면 우리의 죄를 다 짊어지실 능력이 없었다는 의미가 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죽음을 이기신다면 우리의 죄를 다 짊어지시고도 생명으로 나아올 수 있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부활하지 않으셨다면 예수님께서 우리의 죄를 다 짊어지시지 못하신 것이 되어 여전히 우리의 죄를 우리가 책임져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우리는 헛된 믿음을 가진 이 세상에서도 온갖 고난을 겪으면서 결국은 지옥으로 떨어질 수 밖에 없는,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이 되는 것 입니다.

        또 그리스도께서 일으켜지지 아니하셨으면 너희의 믿음이 헛되고 너희가 여전히 너희 죄들 가운데 있으며 따라서 그리스도 안에서 잠든 자들도 멸망하였느니라. 만일 우리가 이 세상 삶을 사는 동안에만 그리스도 안에서 소망을 갖는다면 모든 사람들 가운데 우리가 가장 비참한 자니라. <고린도전서 15:17~19>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돌아가시고 3일째 되는 날, 예수님의 시신을 보러 갔던 여인들은 예수님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 곳에서는 천사들이 남아 있어, 그 여인들에게 소식을 전합니다.

        "너희가 어찌하여 살아 계신 분을 죽은 자들 가운데서 찾느냐? 그분은 여기 계시지 아니하고 일어나셨느니라." <누가복음 24:5~6>

        그러므로 부활은 사망에서 우리를 구원하는 가장 커다란 승리의 증거 입니다. 부활은 우리의 모든 죄가 해결되었다는 확신에 종지부를 찍는 사건입니다. 예수님이 죽은자 가운데서 일어나신 것을 통해 우리는 우리가 죽은자 가운데서 일어날 수 있음을 목격했습니다. 우리는 이제 예수 그리스도에 묶인바 되어 그 분과 영원히 함께 살 수 있는 자격을 갖게 되었습니다.

        5 재림

        이제 우리는 죄에 대하여 승리하였습니다. 우리가 한 것은 아무것도 없이 하나님께서 승리하심으로, 하나님께서 원수를 물리치셨음으로 죄를 이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은 우리에게 지상대명령을 내리고 우리의 거처를 준비하러 다시 올라 가셨습니다. 그 명령은 성령을 받고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라는 것 입니다.

        그리고 온 세상 모든 민족에게 복음이 전해졌을 때, 주님은 다시 오실 것 입니다.

        또 내가 보니 다른 천사가 하늘 한가운데로 날아가는데 그가 땅에 거하는 자들 곧 모든 민족과 족속과 언어와 백성에게 선포할 영존하는 복음을 가졌더라. 그가 큰 음성으로 이르되,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그분께 영광을 돌리라. 그분의 심판의 시간이 이르렀으니 하늘과 땅과 바다와 물들의 근원들을 만드신 분께 경배하라, 하더라. <요한계시록 14:6~7>

         

        예수님은 이 세상이 하나님의 창조를 잊어버리고 비웃을 때 다시 오실 것 입니다. 예수님은 이 세상 사람들이 재림을 조롱할 때 다시 오실 것 입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죄를 씻지 않은 사람들, 여전히 하나님을 향해 반란을 일으키고, 자신의 죄로 인해 받는 마땅한 고통으로 하나님을 저주하는 사람들을 심판하실 것 입니다.

        이르되, 그분께서 오신다는 약속이 어디 있느냐? 조상들이 잠든 이래로 모든 것이 창조의 시작 이후에 있던 것 같이 그대로 계속되느니라, 하리니 그들은 이 사실 즉 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하늘들이 옛적부터 있고 또 땅이 물에서 나와 물 가운데 서 있는 것을 일부러 알려 하지 아니하느니라. <베드로후서 3:5~6>

        또 무게가 각각 일 달란트나 되는 큰 우박이 하늘에서 나와 사람들 위에 떨어지매 사람들이 우박의 재앙으로 인하여 하나님을 모독하니 이는 그것의 재앙이 지극히 컸기 때문이더라. <요한 계시록 16:21>

        주님이 다시 오시면 이 세상의 모든 것은 하나님이 완벽하게 처음 창조하셨던 대로 다시 돌아갈 것 입니다. 모든 만물들은 예수님이 다시 오셔서 회복 하시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창조물이 간절히 기대하며 기다리는 바는 하나님의 아들들이 나타나는 것이니라. <로마서 8:19>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5196 2020-03-01T17:56:50Z 2020-03-01T17:56:50Z 위의 것을 찾으라(골로새서 3:1∼2) / 주일설교 (2020-3-1) 이승혁목사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4949 2020-03-01T00:02:19Z 2020-03-29T13:00:17Z 2020 오늘의 묵상 자료(3월)


        2020 오늘의 묵상(3월)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3

        1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사순절 첫 번째 주일을 맞이합니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19)”의 영향으로 한국의 많은 교회들이 주일날 예배당에 모이지 못하고 동영상으로 또는 인터넷으로 각 가정에서 예배에 참여한다고 합니다.

        예배를 어디에서 드려야 할까요?
        사마리아 여자의 질문에 예수님께서 “예배는 신령과 진정으로 드려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독서(讀書)는 앉아서 하는 여행(旅行)
        여행(旅行)은 서서하는 독서(讀書)
        예배(禮拜)는 앉아서 하는 천국(天國) 방문(訪問)
        오늘도 예배(禮拜)를 통하여 하나님 나라(天國)를
        경험(經驗)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祝福)합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3

        2

        데살로니가전서 5:1∼28

        영과 혼과 몸(23절)

        3

        3

        데살로니가후서 1:1∼12

        심판의 표(5절)

        3

        4

        데살로니가후서 2:1∼17

        멸망의 아들(3절)

        3

        5

        데살로니가후서 3:1∼18

        사랑과 인내(5절)

        3

        6

        디모데전서 1:1∼20

        괴수(魁首)(15절)

        3

        7

        디모데전서 2:1∼15

        중보(中保)(5절)

        3

        8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3월 2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데살로니가전서 5:1∼28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과 혼과 몸(23절)
        ♦ 성구 : 평강의 하나님이 친히 너희를 온전히 거룩하게 하시고 또 너희의 온 과 혼과 몸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강림하실 때에 흠 없게 보전되기를 원하노라. 

        사순절 제5일 아침을 맞이합니다.
        오늘도 새 날을 맞이하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찬양하며 감사합니다.
        어제 밤에도 얼마나 많은 사건과 사고가 일어나 많은 사람들이 죽음의 문을 넘어갔습니다. 이런 와중(渦中)에도 이렇게 건강하게 아침을 맞이할 수 있는 은혜가 얼마나 귀하고 귀합니까?

        건강(健康)이란 육체적인 것만 아니라 영(靈, Spirit, πνεῦμα)과 혼(魂, Soul, ψυχὴ)과 육(肉, Body, σῶμα)의 창조적 조화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창조적 조화란 최초의 사람 “아담”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담’은 하나님께서 먹지 말라고 하셨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를 먹으므로 하나님과의 건강한 관계는 파괴되고 말았습니다. 창조적 조화는 하나님과의 건강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미 죄가 인간에게 들어왔으므로 죽을 수밖에 없는 운명적 존재가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죽음 이후에는 영생(永生)과 영벌(永罰)의 갈림길에서 영생(永生)의 자리를 확보한 것입니다.

        영생의 자리를 확보하는 방법을 영과 혼과 육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강림하실 때에 흠 없게 보전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어떻게 영과 혼과 육을 흠 없이 보존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하나니. (히브리서 4:12)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는 경건의 훈련에 의해서 영과 혼과 육을 흠 없이 보존할 수 있습니다.

        사람과 동물의 차이는 영(靈)에 있습니다.
        왜냐하면 동물의 값은 죽었을 때 분명하게 나타납니다.
        예를 들면 소고기 한 근의 가격과 돼지고기 한 근의 가격은 시장에서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지만 사람의 고기는 시장에서 확인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판매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사람과 동물의 가치는 고기 값이 아닙니다. 그 가치는 “영(靈)”에 있습니다.
        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제 목숨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사람이 무엇을 주고 제 목숨을 바꾸겠느냐.(마태복음 16:26) 

        사람의 목숨이 천하보다 값진 것은 동물의 고기 값보다 사람의 영(靈)의 가치를 그만큼 귀하게 인정하셨다는 것입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3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데살로니가후서 1:1∼12
        ♦ 묵상을 위한 주제 : 심판(審判)의 표(標)(5절)
        ♦ 성구 : 이는 하나님의 공의로운 심판의 표요 너희로 하여금 하나님 나라에 합당한 자로 여김을 받게 하려 함이니 그 나라를 위하여 너희가 또한 고난을 받느니라. 

        심판(審判)이란 “살필 심(審)” “판단할 판(判)”
        표(標)란 “표할 표(標)”

        심판에 대한 사전적 의미를 살펴봅니다.
        1. 어떤 일이나 상황, 문제 따위를 자세히 조사하여 잘잘못을 밝힘.
        2. 경기 등에서, 규칙의 적부, 경기의 우열이나 승부를 판정하는 일.
        3. 사람이 죽은 후나 역사의 종말에 가서 인간이나 세상의 잘잘못을 신이 판정함.

        심판(審判)의 표(標)를 헬라어로 분석해 봅니다.
        심판(κρίσεως)이란 “κρίσις(krisis)”(judgement)
        표(ἔνδειγμα)란 “ἔνδειγμα(endeigma)”(proof, indication)    
        심판의 표란 “심판의 증거” 라고 하겠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죽습니다.
        죽음 이후에 무엇이 있을까 생각해 보셨습니까?
        성경은 죽음 이후에 “심판”이 있다고 합니다(히브리서 8:27).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심판의 표”는 “온갖 박해와 고난을 참고 견디며 믿음을 지키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믿음은 하나님 나라에 합당한 사람으로 인정을 받는 것입니다.

        믿음이 좋다는 것은 세상에서 무병장수 및 만사형통과 같은 삶을 누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심판의 표는 세상에서 온갖 핍박과 박해 그리고 고난을 받을 때에도 믿음을 지키는 것을 말합니다.

        예를 들면 동방 우스 땅에 욥은 의롭다고 인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모든 재산과 자녀들을 잃고 심지어 온 몸에 악한 피부병으로 말할 수 없는 고통에 시달렸습니다. 그러나 그 과정을 통과한 후에 욥의 재산은 갑절이 되었고 잃었던 자녀들을 다시 얻을 수 있었습니다.

        사순절 제6일을 맞이합니다.
        사순절이란 고난의 주님을 묵상하며 고난을 피하는 믿음이 아니라 고난을 이길 수 있는 믿음을 회복하고 강화시키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사랑하는 믿음의 동지들이여!
        고난 가운데서 가장 아름답고 화려한 빛을 드러낼 수 있는 믿음의 보석을 다듬어 부활의 아침에 죽음까지도 두려워하지 않는 믿음의 사람으로 굳게 일어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4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데살로니가후서 2:1∼17
        ♦ 묵상을 위한 주제 : 멸망(滅亡)의 아들(3절)
        ♦ 성구 : 누가 어떻게 하여도 너희가 미혹되지 말라 먼저 배교하는 일이 있고 저 불법의 사람 곧 멸망의 아들이 나타나기 전에는 그 날이 이르지 아니하리니.   

        “멸망의 아들”을 영어 성경(NIV)에서 “the man of lawlessness(무법의 아들)” 이라고 번역합니다. 과연 무법의 아들이란 어떤 존재를 말할까요? 

        무법의 아들이란 적그리스도를 말합니다(요한일서 2:18).

        아이들아 이것이 마지막 때라 적그리스도가 이르겠다 함을 너희가 들은 것과 같이 지금도 많은 적그리스도가 일어났으니 이러므로 우리가 마지막 때인 줄 아노라.

        적그리스도(ἀντίχριστος)란 헬라어에 두 가지의 의미가 있습니다.

        첫째는 “예수님을 대적하는 존재”
        예수님의 행하시는 일을 대적하는 것을 말합니다.

        둘째는 “예수님을 대신하는 존재”
        예수님의 자리를 대신하는 것을 말합니다.

        적그리스도가 등장하는 것은 마지막 시대를 알려주는 현상이라고 합니다.
        성경에서 적그리스도를 어떻게 말씀하셨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첫째는 아버지와 아들을 부인하는 존재(요한일서 2:22)

        거짓말하는 자가 누구뇨 예수께서 그리스도이심을 부인하는 자가 아니뇨 아버지와 아들을 부인하는 그가 적그리스도니.

        둘째는 성육신 사건을 부인하는 존재(요한이서 1:7)

        미혹하는 자가 많이 세상에 나왔나니 이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임하심을 부인하는 자라 이것이 미혹하는 자요 적그리스도니.

        적그리스도는 무신론자들이 아닙니다.
        복음을 외치되 거짓 복음을 가르치는 자들 또는 다른 복음을 전하는 자들입니다.

        만일 누가 가서 우리의 전파하지 아니한 다른 예수를 전파하거나 혹 너희의 받지 아니한 다른 영을 받게 하거나 혹 너희의 받지 아니한 다른 복음을 받게 할 때에는 너희가 잘 용납하는구나(고린도후서 11:4).

        저런 사람들은 거짓 사도요 궤휼의 역군이니 자기를 그리스도의 사도로 가장하는 자들이니라 이것이 이상한 일이 아니라 사단도 자기를 광명의 천사로 가장하나니(고린도후서 11:13∼15).

        거짓 선지자들의 특징을 이렇게 말씀합니다.

        “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 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나아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라”(마태복음 7:15).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천국에 다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그 날에 많은 사람이 나더러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가 주의 이름으로 선지자 노릇하며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내며 주의 이름으로 많은 권능을 행치 아니하였나이까 하리니 그 때에 내가 저희에게 밝히 말하되 내가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하니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 하리라.”(마태복음 7:21∼23).

        주의 재림(再臨) 때까지 적그리스도는 자주 나타날 것입니다.
        분별의 영을 기도하며 사이비(似而非)와 이단(異端)을 구분하여 끝까지 믿음으로 승리하는 주의 백성들로 거듭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5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데살로니가후서 3:1∼18
        ♦ 묵상을 위한 주제 : 사랑(愛)과 인내(忍耐)(5절)
        ♦ 성구 : 주께서 너희 마음을 인도하여 하나님의 사랑과 그리스도의 인내에 들어가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믿음이란 모든 사람의 것이 아닙니다(2절)
        왜냐하면 성도들이 주의 재림을 기다리면서도 재림의 날이 희미하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날마다 “악한 사람에게서 건져 주시옵소서”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사랑과 인내가 필요한 것은 하나님이 명한 것을 행하기 위한 것입니다.
        하나님이 명하신 것은 반드시 다시 오실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다시 오실 주님을 어떻게 기다려야 할까요?

        덴마크의 철학자 키에르케고르(Søren Aabye Kierkegaard. 1813∼1855)는 “사람을 시간”이라 하고 “하나님을 영원”이라 하며 사람과 하나님을 비교했습니다.

        사람과 하나님 사이에는 영원한 질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영원하신 하나님과 시간인 사람이 어떻게 그 차이를 극복하고 만날 수 있을까?
        영원하신 하나님 편에서 시간인 사람 편으로 스스로 다가와 만날 때 그 만남은 가능합니다.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사람으로 태어난 사건 자체가 바로 영원이 시간으로 바뀐 사건이라고 하겠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자체가 영원이 시간 안으로 들어 온 사건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자신의 신앙의 주인으로 모셔 들일 때 그는 시간에서 영원으로 변화하게 됩니다.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었으니.”

        시간에 속한 사람이 영원하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할 때 비로써 하나님의 자녀 득 영원의 자녀로 거듭날 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주인으로 모시고 영원하신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삶을 살아갈 때 그 사람의 삶이 곧 종말론적인 삶이라고 하겠습니다. 종말론적 삶을 실천하기 위한 비결이 곧 사랑과 인내입니다.

        사순절 제8일을 맞이합니다.
        오늘 하루도 사랑과 인내로 무장하여 다시 오실 주님을 믿음으로 기다리는 거룩한 하나님의 백성으로 승리하는 기쁨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오 주님
        이곳에 오셔서
        환난과 질고 가운데서
        불안한 심령을
        새롭게 하시고
        강건케 하여
        주님 기다리며 살아가게 하옵소서.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6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전서 1:1∼20
        ♦ 묵상을 위한 주제 : 괴수(魁首)(15절)
        ♦ 성구 : 미쁘다 모든 사람이 받을 만한 이 말이여 그리스도 예수께서 죄인을 구원하시려고 세상에 임하셨다 하였도다 죄인 중에 내가 괴수니라. 

        “괴수(魁首)”란 “악당의 우두머리”라는 뜻입니다.
        “괴수”란 한자의 “훈(訓)”은 “으뜸 괴(魁), 괴수 괴(魁)” “머리 수(首)”라고 합니다.
        “괴수”를 영어 성경에서는(NIV) “I am the wors(나는 최악입니다)” 라고 합니다. 
        “괴수”를 헬라어 성경에서는 “프로토스(πρῶτός)” 라고 하며, 뜻은 “first, chief” 라고 합니다.

        사도 바울은 내가 죄인 중에 가장 나쁜 죄인이라고 고백합니다.
        바울의 죄에 대한 절대적 개념을 표현한 것이지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죄에 대하여 절대적인 표현보다는 상대적 표현을 더 좋아합니다. “내가 저 사람보다 죄가 없다”며 자기의 의(義)를 자랑하기 때문입니다. 마치 예수님 당시 예루살렘 성전에서 기도하던 “바리새인”과 “세리”의 기도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참조 누가복음 18:9∼14).

        사순절 제9일을 맞이합니다.
        사순절이란 그리스도인들에게 특별한 절기로서 이전 보다 좀 더 경건하고 거룩한 삶에 관심을 갖고 자기를 성찰(省察)하는 시간입니다.

        지난 화요일 참회의 기도 “높은뜻 덕소교회 오대식 목사”의 회개 기도문을 소개합니다.

        주님, 코로나19로 인해 불과 한 달 동안 우리의 생활 모든 것이 너무나 많이 바뀌었습니다. 요즘 상황을 보면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교훈이 분명 있음을 보게 하시고, 우리가 잘못 가고 있었던 길을 반성하며 다시금 주 앞에 바르게 서는 기간이 되게 하여 주십시오.

        1. 주님, 우리는 지금 평범한 일상이 다시 오기를 간구합니다.

        매일 매일의 일상이 가장 큰 축복임을 이제라도 알게 하시니 감사드리며, 그동안 주님이 주신 행복을 곁에 놔두고 행운을 찾아 헤맸던 죄를 용서하시며 무엇이 가장 소중한 축복인지 깨닫게 하여 주십시오.

        2. 한국인 입국을 막는 나라가 현재 92개국이 넘었습니다.

        주님, 이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지나치리만큼 해외여행을 다니는 한국인에게 이제는 좀 절제하라는 주님의 사인 같이 느껴집니다. 남들과 관계없이 나만 즐기면 된다는 우리의 이기적인 마음들을 이제는 바꿔주시고, 어려운 이웃에 대한 공감과 나에 대한 절제가 조금 더 삶에서 많이 나타나게 하여 주십시오.

        3. 주님, 동남아와 중동국가들, 그리고 아프리카 나라들까지도 한국인을 무시하고 강제 격리시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그동안 한국인들이 철저하게 가난한 나라의 사람들을 무시해 온 것에 대한 정확한 인과응보 같이 느껴집니다. 앞으로 한국에 와있는 외국인 노동자들을 더욱 인격적으로 대하게 하시고 소중히 여기게 하여 주십시오. 나그네와 고아를 사랑하고 대접하라는 주님의 마음을 생활 속에서 실천하게 하여 주십시오.

        4. 주님, 마스크 없이는 하루도 살 수 없는 세상이 되고 말았습니다.

        이는 그동안 너무 많이 무책임한 말을 내뱄고 거짓 뉴스를 아무렇지도 않게 퍼 날랐던 우리들에게 조금 더 침묵하며 살라는 주님의 명령 같습니다. 앞으로 조금 더 내 입을 막으며 적게 말하고 진실만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게 하여 주십시오.

        5. 주님, 모이는 교회를 막으시는 것은 그동안 한국교회가 세상 속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전혀 감당하지 못한 채 자기들끼리 모이는 일에만 힘 쓴 것에 대한 벌처럼 느껴집니다.

        우리의 믿음의 현장이 교회가 아닌 세상임을 알려주시는 주님의 교훈이 분명한 것 같습니다. 교회보다 교회 밖에서 더 빛나는 그리스도인이 되도록 우리가 모두 다시 노력하게 하여 주십시오.

        6. 교인이 5만 이니 10만 이니 하는 것이 모두 거품인 것을 알게 하신 주님, 하루  아침에 예배당의 교인들은 없어질 수 있음을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목사의 관심이 교인의 수에만 있고, 교회의 자랑이 그 크기에만 있었다면 이제 그 마음을 돌이켜 우리의 참된 자랑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하여 주십시오. 나의 자랑이 천박한 '교회크기'가 되지 않게 하시고, 내 기도의 간구가 경쟁에서의 승리가 되지 않게 하여 주십시오. 오직 존귀한 그리스도 예수만이 우리의 자랑이 되게 하여 주십시오.


        7. 주님, 이 어려움이 다 지나고 난 후, 이 땅의 교회들이 다시 새로워지며 주 안에서 하나의 교회로, 같은 교회로, 함께 천국을 향해 나가게 하여 주십시오.

        주님이 가르쳐 주신 기도와 같이 거룩한 공교회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

        이렇게 텅 빈 예배당에서 하나님께 예배하며 그동안의 나의 잘못을 참회합니다. 주님, 교인들과 함께 마주하며 예배할 수 있는 날이 속히 오도록 주님 우리에게 긍휼을 베풀어 주십시오.

        언제나 우리를 위로해 주시며 새롭게 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사랑하는 믿음의 형제들이여!
        사순절 경건의 시간을 지내며 내가 고백할 회개의 기도문을 적어보며 주님 앞으로 더 가까기 다가설 수 있는 은혜가 임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7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전서 2:1∼15
        ♦ 묵상을 위한 주제 : 중보(中保)(5절)
        ♦ 성구 :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자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중보(中保)의 사전적 의미는 다음과 같습니다. 1. 두 사람 사이에서 일을 주선하는 사람.
        2. 신과 사람의 사이를 화해시키고 교제를 유지하도록 하는 일.

        그러나 성경에서 중보란 죄인과 창조주 하나님의 사이를 연결시켜주는 것을 말합니다.

        죄의 결과는 죽음(死亡)입니다.
        하나님은 영원한 생명(生命)입니다.

        죽음과 영원한 생명을 연결시켜 줄 수 있는 역할을 “중보자” 라고 합니다.

        중보란 헬라어는 “메시테스(μεσίτης, mesites)” 라고 합니다.
        ‘메시테스’는 “meditator(중재자), arbitrator(중매인)”라는 뜻입니다.

        지금도 성령께서 우리들을 위하여 중보하심을 알고 있습니까?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로마서 8:26∼27)   

        예수를 믿는 것은 전도자로서 중보역할을 맡은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왜냐하면 전도(傳道)란 사망의 그늘에 갇힌 사람을 생명의 울타리 안으로 인도하는 거룩한 구원 사역입니다.

        사순절 제10을 맞이합니다.

        사망의 그늘에서 생명의 길로 인도하신 중보자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힘입어 구원의 길을 경험한 믿음으로 오늘도 주위 사람들에게 복음을 증거 하는 전도자가 되어 생명을 구하는 일에 헌신할 수 있기를 소망해 봅니다.

        성령의 도우심을 힘입어..........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3

        9

        디모데전서 3:1∼16

        경건의 비밀(16절)

        3

        10

        디모데전서 4:1∼16

        경건에 이르는 연습(7절)

        3

        11

        디모데전서 5:1∼25

        선한 행실의 증거(10절)

        3

        12

        디모데전서 6:1∼21

        하나님의 사람(11절)

        3

        13

        디모데후서 1:1∼18

        거짓이 없는 믿음(5절)

        3

        14

        디모데후서 2:1∼26

        예수의 좋은 군사(3절)

        3

        15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3월 9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전서 3:1∼16
        ♦ 묵상을 위한 주제 : 경건(敬虔)의 비밀(秘密)(16절)
        ♦ 성구 : 크도다 경건의 비밀이여, 그렇지 않다 하는 이 없도다. 그는 육신으로 나타난바 되시고 영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으시고 천사들에게 보이시고 만국에서 전파되시고 세상에서 믿은바 되시고 영광 가운데서 올려지셨느니라. 

        호주의 전직 TV프로듀서인 “론다 번(Rhonda Byrne)”은 “씨크릿(Secret)”이라는 저서에서 세계 유명 인사들이 성공을 하고 부자가 된 놀라운 비밀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끌어당김의 법칙(the law of attraction)” 이라고 합니다.

        의식(意識)과 생각(生覺)에는 힘이 있고 긍정적인 것은 긍정적인 것을 끌어당긴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단순합니다. 그 중심에 부자가 되고 싶고, 성공을 하고 싶은 인간의 욕망이 내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성경은 우리에게 진정 중요하고도 꼭 필요한 크고도 놀라운 참된 비밀은 “경건의 비밀”이라고 합니다.

        본문은 바울이 에베소교회 감독으로 있는 믿음의 아들 디모데에게 보낸 편지입니다. 당시 에베소를 사도행전 19장에서는 “아데미 신”을 숭상하며 제물을 바치는 우상에 빠진 도시였다고 말합니다. “아데미 여신”은 풍요와 다산, 쾌락의 신이었고 그 축복을 누리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복이라고 믿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아데미여신은 가짜고 그녀가 주는 복이 크고도 놀라운 비밀이 아니라, 하나님이 진짜요 하나님이 주시는 복, 즉 경건한 삶이야말로 크고도 놀라운 비밀이라고 깨우치고 있습니다.

        세상이 주는 풍요와 쾌락과 다산이 큰 복이 아니라고, 그걸 누리도록 해주는 것이 크고 위대한 비밀이 아니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가장 큰 복이요, 그분을 누리는 경건한 삶이야말로 크고도 놀라운 비밀이라고 강조합니다.

        이와 같은 진리를 어디에서 배워야 할까요?
        교회에서 이 진리를 가르치고 배워야 합니다.
        왜녀하면 교회는 살아계시는 하나님의 집이요 진리의 기둥과 터이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믿음의 형제들이여!
        마지막 소원이 있다면 예수님처럼 살다가 예수님처럼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주 예수여,
        주 닮기 원하오니
        닮음의 영으로
        충만하게 하옵소서.
        주님만 따르게 하옵소서.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0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전서 4:1∼16
        ♦ 묵상을 위한 주제 : 경건(敬虔)에 이르는 연습(7절)
        ♦ 성구 : 경건(敬虔)에 이르도록 네 자신을 연단하라. 

        사순절 제12일을 맞이합니다.

        경건(敬虔)이란 무엇일까요?
        경건(敬虔)이란 한자는 “공경 경(敬)” “공경할 건(虔)” “삼갈 건(虔)”
        경건(敬虔)이란 영어 성경(NIV)에서는 “godly(경건한)” 이라고 합니다.
        경건(敬虔)이란 헬라어는 “유세배이안(εὐσέβειαν)” 이라고 합니다.
        원형은 “유세배이아(εὐσέβεια, eusebeia)” 라는 여성 명사입니다.
        뜻은 “경건함(godliness, piety)”, “헌신(devotion)” 이라고 합니다.

        성경에서 “경건”이란 단어가 사용된 말씀을 살펴보겠습니다.

        야고보서 1:26

        누구든지 스스로 경건하다 생각하며 자기 혀를 재갈 먹이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을 속이면 이 사람의 경건은 헛것이라.

        디모데후서 2:16

        망령되고 헛된 말을 버리라. 저희는 경건치 아니함에 점점 나아가나니.

        야고보서 1:27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정결하고 더러움이 없는 경건은 곧 고아와 과부를 그 환난 중에 돌아보고 또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아니하는 이것이니라.

        히브리서 12:28

        그러므로 우리가 진동치 못할 나라를 받았은즉 은혜를 받자 이로 말미암아 경건함과 두려움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섬길찌니.

        시편 32:6

        이로 인하여 무릇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타서 주께 기도할찌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찌라도 저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디모데전서 2:1∼2

        그러므로 내가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하라. 이는 우리가 모든 경건과 단정한 중에 고요하고 평안한 생활을 하려 함이니라.

        경건이란 예배와 기도에 힘쓰는 삶을 통해 얻어진 고요하고 평안한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경건은 유전(遺傳)이 아니라 연습(練習)에 의해서 얻어지는 결과물입니다.

        연습(練習)이란 “굼나제(γύμναζε)”의 동사 원형은 “굼나조(γυμνάζω, gumnazó)” 라고 하며 뜻은 “train(훈련)”입니다.

        “피나는 훈련” “피나는 연습”이 있어야 경건한 사람으로 경건한 삶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리차드 포스터(Richard J. Foster)” 라는 영성신학자는 그의 저서 “영적 훈련과 성장(Celebration of Discipline)”에서 경건에 이르는 연습을 세 가지로 소개합니다.

        첫째는 내적(內的) 연습(The Inward Disciplines)

        내적 연습에는 “묵상(黙想)”과 “기도(祈禱)”와 “금식(禁食)” 그리고 “성경공부(聖經工夫)”를 말합니다.

        둘째는 외적(外的) 연습(The Outward Disciplines)
        외적 연습에는 “봉사(奉仕)”와 “홀로 있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셋째는 집단(集團) 연습(The Corporate Disciplines)
        집단 연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배(禮拜)”입니다. 예배의 연장선으로 “수련회(修鍊會)” “부흥회(復興會)”와 같은 훈련이 필요합니다.

        사순절 제12일 맞이합니다.
        사순절이란 경건의 훈련을 위한 계절입니다.
        새 봄을 맞이하듯 사순절 절기에 경건의 훈련에 동참하여 경건에 이를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세워지기를 기대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1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전서 5:1∼25
        ♦ 묵상을 위한 주제 : 선한 행실의 증거(10절)
        ♦ 성구 : 선한 행실의 증거가 있어 혹은 자녀를 양육하며 혹은 나그네를 대접하며 혹은 성도들의 발을 씻으며 혹은 환난 당한 자들을 구제하며 혹은 모든 선한 일을 행한 자라야 할 것이요. 

        사순절 제13일을 맞이합니다.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의 주제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라고 하겠습니다. ‘사회적 약자’로서 대표적인 사람을 “과부”라고 합니다(참조. 구약 신명기 14:29, 객과 고아와 과부).
        과부의 명부에 올릴 수 있는 사람을 “참 과부”라고 합니다(참조, 3, 5. 16절).

        ‘참 과부’란 연고가 없는 사람으로 어느 누구의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약자(弱者)를 말합니다. 선한 행실의 증거는 주를 믿는 믿음의 표현으로 그리스도인의 높은 생활(higher life)을 통하여 “성화(sanctification)”와 “완전(perfection)”을 실천하는 방법이라고 하겠습니다.

        “예수 믿는 사람이 물에 빠지면 입만 동동 뜬다.”고 그리스도인들을 비웃는 이야기는 행함이 없는 믿음에 대한 책망입니다.

        성경에 대해서 많이 아는 것 보다 하나를 알아도 실천할 수 있는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무엇이 믿음이 있는 것이고, 또 무엇이 믿음이 없는 것입니까?

        믿음이 있는 것은 아는 것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입니다.
        믿음이 없는 것은 아무리 많이 알고 있어도 행동으로 옮겨지지 않으면 그것은 믿음이 없는 것입니다.

        바리새인들은 많이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행동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들의 가르침은 힘이 없고 메마르고 위선으로 보여서 사람들의 조롱거리가 되었습니다.


        듣고 알았다면 그것을 깊이 생각하고(묵상) 삶 가운데 적용하면 하나님께서 그 적용하는 행동 가운데 “총명(聰明)”을 더해주십니다. 총명은 영적인 분별력과 깨달음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총명을 받은 사람은 비록 그의 말이 어눌하다 할지라도 그 어떤 설교보다도 큰 감동을 줍니다.

        “내 말하는 것을 생각하라. 주께서 범사에 네게 총명을 주시리라.”(디모데후서 2:7)

        사순절 제13일을 맞이합니다.
        선한 행실의 증거는 믿음을 실천하는 현장에서 열매를 맺게 될 것입니다.
        부활의 열매를 소개하기 전에 먼저 우리들이 선한 행실의 증거를 회복하여 삶의 현장에서 복음의 열매를 맺는 영적인 삶을 되찾아야 할 것입니다.
        예수 이름으로 승리하는 은총의 하루가 펼쳐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2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전서 6:1∼21
        ♦ 묵상을 위한 주제 : 하나님의 사람(11절)
        ♦ 성구 :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 이것들을 피하고 의와 경건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따르며,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라 영생을 취하라. 


        하나님의 사람(Man of God)은 하나님의 능력을 행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의 능력을 행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의 능력은 “예수 이름”으로 행하는 힘을 말합니다.

        베드로가 가로되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노니 곧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걸으라.(사도행전 3:6)

        오늘의 교회는 물질은 풍부하지만 예수 이름의 능력은 거지와 같습니다.
        사순절 제14일을 맞이합니다.
        2020년 사순절의 기간을 보내며 베드로와 같은 믿음을 회복해야 하겠습니다.
        베드로와 같은 믿음이란 물질의 풍부함을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나사렛 예수 이름을 사용할 줄 아는 믿음이라고 하겠습니다.

        나사렛 예수 이름으로 명하노니 코로나 19 바이러스는 이 땅에서 떠나갈지어다!
        예수 이름은 능력의 이름입니다.
        능력의 이름은 능력을 회복한 사람에 의해서 사용될 때 능력이 나타날 것입니다.

        예수 이름의 능력을 회복한 후에는 축복을 기도하는 사람으로 세워지기 를 기대하며 독일의 신학자 "요르그 징크(Jörg Zink, 1922~2016)"의 여행자를 위한 축복 기도를 소개합니다.

        하나님의 축복이 네게 있기를 원하노라.
        하나님이 너보다 앞서 가시며,
        네가 나아가야 할 바른 길을 보여주시기를 원하노라.

        하나님이 네 곁에 계시며,
        그 팔로 너를 감싸주시기를 원하노라.

        하나님이 네 뒤에 계시며,
        어두운 세력이 너를 해치지 못하게 보호하시고,
        하나님이 네 아래 계시며,
        네가 넘어지려 할 때에 너를 든든히 받쳐주시기를 원하노라.

        하나님이 네 옆에 계시며,
        네가 슬퍼할 때에 너를 위로하시기를 원하노라.

        하나님이 네 안에 계시며,
        너를 치유해주시고,
        하나님이 너를 감싸주시어,
        근심에 싸여 있을 때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노라.

        마치 하늘에 태양이 있듯이 하나님이 네 위에 계시며,
        그 능력으로 너를 강건케 하시기를 원하노라. 아멘

        주 예수여!
        능력의 이름을 사용할 수 있는
        성령의 충만함으로
        새롭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 내 구멘!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3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후서 1:1∼18
        ♦ 묵상을 위한 주제 : 거짓이 없는 믿음(5절)
        ♦ 성구 :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매사에 부정적인 남자가 있었습니다.
        전쟁 중에 상관의 명령에 불복종하였다는 이유로 총살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형 집행 얼마 전에 총살형이 교수형으로 바뀌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그러자 부정적인 남자는 “이 놈의 나라. 그렇게 전쟁을 하더니 결국 총알이 다 떨어졌군.” 이렇게 불평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얼마 뒤에 사형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됐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그는 다시 말하기를 “망할 놈의 나라. 밧줄도 다 떨어졌네.”

        다행스럽게도 며칠 뒤에는 사면이 되었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는 또 말하기를 “이런 빌어먹을. 이제는 죄수들에게 먹일 식량도 다 떨어졌군.” 

        부정적인 사람의 특징입니다.

        교황 “이노센트 4세(Innocentius PP. IV, 이탈리아어: Papa Innocenzo IV. 제180대 교황, 재위 기간 1243. 6. 25∼1254. 12. 7)와 “토마스 아퀴나스(Thomas Aquinas, 1224/25 ~1274. 3. 7)”는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지어 기증한 ‘라테란 성당’ 발코니에 서서 대화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때마침 각 국에서 보내온 헌금주머니들이 속속 성당으로 도착하고 있었는데 그것을 바라보고 있던 ‘교황 이노센트 4세’가 “선생 보시오. 베드로 사도께서 은과 금은 내게 없다고 말했는데 지금 교황청은 은과 금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그러자 ‘토마스 아퀴나스’가 깊은 한 숨을 쉬며 “예, 그렇습니다. 그렇지만 교황님! 오늘의 교회는 은과 금은 있지만 대신 앉은뱅이에게 ‘일어나 걸으라.’고 말할 수 있는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의 능력은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현대 교회의 부정적인 모습이라고 하겠습니다.

        거짓이 없는 믿음이란 “긍정적인 믿음”을 말합니다.

        긍정적인 믿음의 특징은 “감사”라고 하겠습니다.

        감사는 어떤 외부의 조건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범사(凡事)에 감사(感謝)하는 것”입니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3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후서 1:1∼18
        ♦ 묵상을 위한 주제 : 거짓이 없는 믿음(5절)
        ♦ 성구 :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거짓이 없는 믿음(ἀνυποκρίτου πίστεως)” 이란 무엇일까요?

        “아누포크리투”란 “ἀνυπόκριτος” 라는 형용사가 원형으로 “unhypocritical(위선적이지 않은)” “unfeigned(위조되지 않은)” “sincere(신실한)”이란 뜻입니다.

        “피스테오스”란 “피스티스(πίστις)” 라는 동사가 원형으로 “faith(믿음)”라는 뜻입니다.

        따라서 “거짓이 없는 믿음”이란 “신실한 믿음(sincere faith)”을 말합니다.

        ‘거짓이 없는 믿음’을 가족들로부터 배워야 합니다.

        “디모데”는 외할머니 “로이스”와 어머니 “유니게”로부터 거짓이 없는 믿음을 배웠습니다.

        자녀를 사랑하는 만큼 자녀들 앞에서 거짓이 없는 믿음의 어른이 되어야 합니다.

        “거짓이 없는 믿음”을 구체적으로 이렇게 말씀합니다(7절).

        첫째는 두려워하지 않는 마음
        둘째는 능력과 사랑과 근신하는 마음

        거짓이 없는 믿음의 사람은 하나님의 능력을 좇아 복음과 함께 고난 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8절).

        고난을 두려워하지 않는 이유는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 때문입니다(14절).

        이때 “거하시는” 이란 헬라 단어는 “충만하다(πληρόω, 플래로오, pléroó, 골 1:9)”라는 동사를 사용합니다.

        따라서 “거짓이 없는 믿음은 성령으로 충만한 믿음”이라고 하겠습니다.

        사순절 제15일을 맞이합니다.
        사순절이란 십자가의 고난을 두려워하지 않는 믿음을 사모하는 시간입니다.

        두려움을 겁내지 않으려면 먼저 “성령으로 충만한 심령”을 기도해야 합니다.

        성령으로 충만한 믿음의 사람에게는 모든 신령한 지혜와 총명과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있는 은혜가 넘쳐날 것입니다(골 1:9).

        사랑하는 믿음의 동지들이여!
        가정에서부터 거짓이 없는 믿음을보여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 믿음을 가르쳐야 합니다.

        모두 함께 사순절 제15일을 맞이하는 이 날에 거짓이 없는 믿음의 가족들로 거듭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4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후서 2:1∼26
        ♦ 묵상을 위한 주제 : 예수의 좋은 군사(3절)
        ♦ 성구 : 너는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병사로 나와 함께 고난을 받으라.

        예수의 “좋은 군사(καλὸς στρατιώτης. 칼로스 스트라티오테스)”가 됩시다.
        사순절 제16일을 맞이합니다.
        사순절 제16일을 맞이하는 아침에 “예수의 좋은 군사(good soldier of Christ Jesus)로 무장하는 은혜의 하루가 펼쳐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의 좋은 군사는 예수님은 물론 주위 모든 사람에게도 좋다는 평가를 받아야 합니다. 나는 예수가 좋다고 노래하면서 다른 사람들이 나를 싫다고 한다면 과연 예수님은 나를 좋아하실까요?

        어떻게 하면 예수의 좋은 군사로 살아갈 수 있을까요?

        “좋다”라는 헬라어에 두 가지 용어를 사용합니다.
        첫째는 “아가도스(ἀγαθός, agathos)”란 “좋은(good)” 이란 뜻입니다. 
        둘째는 “카로스(καλός, kalos)”는 “아름다운(beautiful” “좋은(good)”이란 뜻입니다.
         
        “아가도스”라는 단어는 절대적으로 좋다는 의미를 말합니다.
        “카로스”라는 단어는 상대적으로 좋다는 의미를 말합니다.
        사람은 절대적으로 가장 좋은 예수의 군사가 될 수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좋은 군사로 무장해야 합니다.

        좋은 군사의 특징은 평안한 날에 드러나는 것이 아니라 전쟁을 통해서 승리한 후에 드러나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좋은 군사는 주님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을 기뻐합니다(3절, 9절).

        고난에 참여하기 위하여 무엇을 해야 할까요?

        첫째는 힘쓰라(15절)
        하나님 앞에 자신을 온전히 바쳐야 합니다.

        둘째는 버리라(16절, 23절)
        망령되고 헛된 말을 버려야 합니다.
        어리석고 무식한 변론을 버려야 합니다.

        셋째는 좇으라(22절)
        의와 믿음과 사랑과 화평을 좇아야 합니다.

        영국의 소설가이며 성공회(Church of England, Anglican Church, Episcopal Church)의 평신도이었던 C. S. 루이스(Clive Staples Lewis, 1898. 11. 29∼1963. 11. 22)가 캠브리지 채플에서 “예수의 구주되심”이라는 주제로 설교했을 때 한 학생이 다가와 “만약 오늘 선생님께서 예수는 본받아야 할 위대한 스승이라고 말했다면, 우리 모두는 선생님에게 박수를 보냈을 것입니다. 그런데 선생님께서는 ‘예수는 구세주’ 라는 기독교의 교리를 이야기했기 때문에 우리는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은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C. S. 루이스는 그 학생에게 “자네는 정말 예수가 완벽한 모델이라고 생각하는가?” 라고 질문했습니다.
        그러자 그 학생은 “아, 그럼요! 당연히 그렇게 생각하지요.” 라고 말했지요.
        “그러면 이 완벽한 모델이신 예수를 따라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믿는가?”

        “그렇습니다.”
        “그러면 자네에게 묻겠네. 자네는 도덕적으로 완벽한 모델이신 예수를 자네가 완전히 따라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그 학생은 한참 생각하다가 “완전하게 따라갈 수는 없겠지요!”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떼 루이스는 “아, 그러면 자네도 도덕적 실패를 인정하는군. 그렇다면 자네의 삶 속에서 실수가 있었고, 죄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가?”

        “아, 인정하지요”

        “그렇다면 자네에게 필요한 것은 도덕적 모델로서의 예수가 아니네. 자네의 도덕적인 실패와 죄에서부터 자네를 구원할 수 있는 구세주이신 예수가 먼저 필요하다네. 죄인에게는 도덕적인 모델로서의 예수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구세주로서의 예수가 필요하다네. 구주이신 그리스도를 만난 다음에 비로소 그분은 자네에게 도덕적인 모델이 될 수가 있다네.” 

        예수 그리스도의 좋은 군사는 구세주가 되신 주님을 믿고 따라가는 일에 무조건 순종할 줄 아는 믿음의 사람입니다.

        사순절 제16일을 맞이하는 이 아침에 좋은 군사로 무장하여 영적 싸움터에서 승리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3

        16

        디모데후서 3:1∼17

        말세에 고통하는 때(1절)

        3

        17

        디모데전서 4:1∼22

        말씀을 전파하라(2절)

        3

        18

        디도서 1:1∼16

        가증한 자(16절)

        3

        19

        디도서 2:1∼15

        하나님의 은혜(11절)

        3

        20

        디도서 3:1∼15

        영생의 소망(7절)

        3

        21

        빌레몬서 1:1∼25

        믿음의 교제(6절)

        3

        22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3월 16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후서 3:1∼17
        ♦ 묵상을 위한 주제 : 말세에 고통 하는 때(1절)
        ♦ 성구 :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 하는 때가 이르러.
        현대인의 성경으로 읽어보면 “말세에 어려운 때가 있으리라는 것을 잊지 마시오.”

        말세(末世, The Last)와 말일(末日, The Last Day)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합니다.

        “말일(末日)”이란 “마지막 날” 즉 최후의 심판의 날을 의미합니다.
        “말세(末世)”란 “마지막 시대” 즉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 이후부터 지금까지 계속되는 기간을 의미합니다.

        말세에 고통 하는 때의 시대적 특징을 살펴보겠습니다.

        1. 자기를 사랑(自己愛)(Self Love)(be lovers of themselves) 
        2. 돈을 사랑(맘몬 思想)(lovers of money)
        3. 자긍(自矜)(자랑)(boastful) 
        4. 교만(驕慢)(proud) 
        5. 훼방(毁謗)(abusive) 
        6. 부모(父母)를 거역(拒逆)(disobedient to their parents) 
        7. 불평(不平) 즉 감사(感謝)하지 않는 것(ungrateful) 
        8. 세속(世俗) 즉 거룩하지 않은 것(unholy)
        9. 무정(無情)(without love)
        10. 원통(寃痛)함을 풀지 않는 것(unforgiving)
        11. 참소(讒訴)(slanderous)
        12. 무절제(無節制)(without self-control)
        13. 사나움(亂暴)(brutal)
        14. 선(善)한 것을 좋아하지 않는 것(not lovers of the good)
        15. 배반(背叛)(treacherous)
        16. 조급(躁急)(rash)
        17. 자고(自高)(conceited)
        18. 쾌락(快樂)을 즐기는 것(lovers of pleasure)
        19. 경건(敬虔)의 모양(模樣)만 갖춘 것(having a form of godliness)


        1948년 유대인들의 극적인 팔레스타인 귀환과 이스라엘 국가 건설, 그리고 1967년 예루살렘의 재탈환은 종말론자들을 흥분시킨 사건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성경의 예언에서 현대 이스라엘과 예루살렘의 의미를 어떻게 이해하는가에 의해서 종말의 징조가 분명하게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마지막 날은 아무도 알 수 없고 오직 하늘에 계신 아버지 하나님만이 아신다고 강조하셨던 예수님의 가르침만을 기억합시다.

        성경의 그리스도만이 그리스도입니다. 재구성된 그리스도는 그 어떤 모습이든지 적그리스도의 그림자입니다.

        성경에서 가르치는 것만 생각합시다.
        그리고 모르는 것은 보여주실 때까지 믿고 기다립시다.
        그러나 주님은 반드시 다시 오실 것입니다.
        그 날과 그 시는 알 수 없습니다.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7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모데후서 4:1∼22
        ♦ 묵상을 위한 주제 : 말씀을 전파하라(2절)
        ♦ 성구 : 너는 말씀을 전파하라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힘쓰라 범사에 오래 참음과 가르침으로 경책하며 경계하며 권하라.  

        신약 성경에서 “목회서신”이란 “디모데전서” “디모데후서” “디도서”를 말합니다.

        오늘 말씀의 주제는 “설교자의 직무”라고 하겠습니다.

        요즈음은 설교가 너무 흔한 시대입니다. 그러나 설교는 많아도 설교대로 살아가는 설교자는 찾아보기 어려운 시대라고 하겠습니다.

        설교는 말이 아니라 삶이어야 합니다.

        어느 장로님께서 제게 간곡하게 부탁했던 이야기를 항상 마음에 담고 설교자의 길을 가려고 합니다.

        “목사님, 설교를 잘 하는 목사는 많습니다. 저희가 기대하는 것은 설교한대로 살아가는 것을 보고 싶습니다.”

        설교자가 전해야 할 말씀은 “복음 진리”입니다.

        복음 진리란?
        “바른 교훈” 즉 “바른 교리”와 “바른 생활”을 말합니다.

        “전파하라”는 것은 “선포하라”는 뜻입니다.

        설교는 대화나 토론이 아닙니다.
        설교는 선포적 이어야 합니다.
        설교는 사람들이 그것을 듣든지 안 듣든지, 그것을 좋아하든지 안 좋아하든지 관계치 말고 하나님의 뜻을 선포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인간의 견해는 불완전하기 때문에 토론이 필요하지만, 하나님의 뜻은 토론할 것이 아니고 단순히 선포하는 것입니다.

        “항상 힘쓰다”는 헬라어 “에피스테미(ἐπίστηθι)”는 “준비하다(be ready)”, “집중하다(concentrate)”는 뜻입니다.

        예로부터 신앙의 전통은 설교자는 세 가지를 항상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첫째는 설교 준비(preach preparation)
        둘째는 이사 갈 준비(prepare to move)
        셋째는 죽음 준비(prepare for death)

        설교자의 삶은 고독해야 합니다.
        설교자의 삶은 부족함이 있어야 합니다.
        설교자의 삶은 깊은 묵상이 있어야 합니다.

        어렵던 시절에 설교자의 삶에 대한 어느 신학대학 학장의 고백은 지금도 설교자들이 반드시 잊지 말아야 할 교훈입니다.

        교회에서 제공하는 한 달 사례비를 받으면 다섯 식구가 겨우 먹고 살 수 있었는데 요즈음은 한 달 사례를 받으면 거의 반년 정도 지낼 수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그런데 설교자로서 솔직한 고백은 어렵고 힘들 때의 설교에는 힘이 있었고 감동이 있었으나 요즈음의 설교에는 아무런 힘도 감동도 느끼지 못한다고 합니다.

        사도 바울은 믿음의 아들 디모데에게 간곡하게 부탁합니다.

        생명의 말씀을 전파하라.
        능력 있는 말씀을 전파하라.
        전파하는 일에 목숨을 맡겨야 한다.

        듣는 설교에 익숙한 시대에 이제는 보여주는 설교를 실천하므로 세상의 변화를 자극할 수 있는 설교자로 거듭나야 하겠습니다.

        사순절 제18일을 맞이합니다.
        사순절 기간에 모든 성도들은 설교자와 같은 진실한 삶을 회복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로 세상이 어지럽고 두려워할 때 소망의 등불이 되어 주위 모든 사람들에게 삶의 용기를 갖게하는 무언의 설교자로 승리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8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도서 1:1∼16
        ♦ 묵상을 위한 주제 : 가증(可憎)한 자(16절)
        ♦ 성구 : 그들이 하나님을 시인하나 행위로는 부인하니 가증한 자요 복종하지 아니하는 자요 모든 선한 일을 버리는 자니라. 

        사순절 제19일을 맞이합니다.
        가증한 자(They are detestable)란 어떤 사람일까요?

        가증한 사람은 입으로는 하나님을 시인합니다. 그러나 행위로는 부인합니다. 그러므로 복종하지 않는 사람으로 모든 선한 일을 버리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가증한 사람의 의미를 다양하게 살펴봅니다.
        첫째, 혐오스런 사람(detestable, NIV)
        둘째, 밉살스러운 사람(현대인, 공동번역 성경)셋째, 가증스러운 사람(새번역, 개역개정, 개역한글 성경)
        넷째, 혐오스런 사람(βδελυκτοὶ, βδελυκτός. bdeluktos)(헬라어 성경)
        다섯째, 매우 괘씸하고 얄미운 사람(한글사전) 

        디도서에서 예수님은 “우리들의 본이 되신 주님” 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러므로 선한 일을 행했기 때문에 구원받는 것이 아닙니다. 선한 일을 하기 위하여 구원받은 것입니다(참조. 디도서 2:7, 14, 3:1, 8, 14).

        구원이 우선입니다.
        선한 일은 구원받은 사람이 마땅히 행해야 할 본분입니다.

        가증한 사람은 선한 일을 행했다고 자랑하는 것이 마치 구원받은 증거라고 말합니다.

        스펄전은 1850년 1월 6일 주일 아침 많은 눈이 와서 목사가 설교하러 오지 못한  어느 감리교회의 예배당으로 들어갔습니다. 스펄전은 그곳에서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설교자의 설교에 귀를 기울일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바라보라!”는 설교에서 감동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기 자신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무 쓸모가 없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에게서 아무런 편안함도 찾을 수 없습니다. 어떤 이들은 말하기를 하나님 아버지를 의지하라고 합니다. 아닙니다. 의지하는 것은 미래의 일입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시기를 ‘나를 바라보라!’고 하셨습니다. 어떤 이들은 사람들에게 ‘우리에게 성령이 일하시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지금 당장은 그것은
        아무 상관도 없습니다. 단지 예수님을 바라보십시오. 성경은 ‘나를 바라보라’고 말씀하십니다.

        나를 바라보라!
        내가 수많은 핏방울을 흘리고 있노라.

        나를 바라보라!
        나는 십자가에 매달려있노라.

        나를 바라보라!
        나는 죽었고 묻혔노라.

        나를 바라보라!
        나는 다시 일어났노라.

        나를 바라보라!
        나는 아버지의 오른쪽에 앉아 있노라.

        오, 불쌍한 죄인이여 나를 바라보라!

        비록 어눌한 설교자이었지만 스펄젼을 향해 “젊은이여,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시오! 바라보시오! 바라보시오! 당신이 할 일은 바라보며 사는 것뿐입니다!”

        이 설교에 스펄젼은 모든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스펄젼은 지금까지 주님의 위대하심을 바라보지 못하고 자신의 죄인 됨만을 바라보았다고 합니다. 그는 그 자리에서 주님을 바라보았고 즉시로 구원받아 위대한 하나님의 사역자로써 출발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이제부터는 오직 구원의 주가 되신 예수 그리스도만을 바라보며 믿음을 온전케 하는 일에 성공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9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도서 2:1∼15
        ♦ 묵상을 위한 주제 : 하나님의 은혜(11절)
        ♦ 성구 : 모든 사람에게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가 나타났습니다. 

        사순절 제20일을 맞이합니다.
        하나님의 구원은 어느 특정한 민족에게만 제한된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하나님은 오직 유대인만의 하나님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성경 전체를 종합한 구원은 모든 사람을 구원하시려는 계획을 알 수 있습니다.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모든 사람들 즉 각 연령과 계층의 사람들에게도 나타났습니다. 그들 속에 종들까지도 포함합니다.

        구원하신 후에는 “양육하신다”고 하셨습니다(12절).

        ‘양육한다’는 헬라어는 “파이듀오(παιδεύω)”라고 합니다. '파이듀오'는 ‘가르친다, 교육한다, 교훈한다’는 뜻이다.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교훈을 살펴보겠습니다.

        첫째, 불경건과 이 세상 정욕을 다 버리라는 것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받은 자는 불경건과 음란과 탐욕을 모두 버려야 합니다.

        둘째, 근신하며 의롭고 경건하게 살라는 것

        구원의 은혜를 받은 우리들은 신중하고 사려 깊어야 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의롭고 정당하게 살아야 하며 또 늘 하나님 앞에서 경건하게 살아야 합니다.

        셋째,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스런 재림을 바라라는 것

        그리스도의 재림은 성도의 “복스러운 소망”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크신 하나님 구주 예수 그리스도” 라고 강조합니다.

        이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神性)에 대한 놀라운 증거라고 하겠습니다.

        성경은 예수님을
        ‘하나님’(요 1:1),
        ‘참 하나님’(요일 5:20),
        ‘크신 하나님’(딛 2:13) 이라고 부릅니다.

        우리의 크신 하나님 구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복스러운 소망이십니다.

        복스러운 소망이란 주님의 영광스런 재림을 말합니다.

        “그때에 인자의 징조가 하늘에서 보이겠고....그들이 인자가 구름을 타고 능력과 큰 영광으로 오는 것을 보리라.”(마태 24:30)

        사순절 제20일을 맞이합니다.
        주님 다시 오실 그 날이 사순절을 시작한 후 20일이 지났습니다.

        주님 언제 다시 오실는지 알 수 없지만 다시 오실 주님의 그 날을 기다리며 오늘도 주님 맞이할 수 있는 믿음을 점검해 봅시다.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Ἀμήν ἔρχου Κύριε Ἰησοῦ!
        (아멘 에르쿠 쿠리에 이에수!)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0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디도서 3:1∼15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생의 소망(7절)
        ♦ 성구 : 우리로 그의 은혜를 힘입어 의롭다 하심을 얻어 영생의 소망을 따라 상속자가 되게 하려 하심이라. 

        영생(永生)의 소망(所望)
        - the hope of eternal life
        - 엘피다 조에스 아이오니우(elpida zoes aiōniou, ἐλπίδα ζωῆς αἰωνίου)   

        희망(希望)과 소망(所望)의 차이가 무엇일까요?

        희망(希望)이란?
        한자의 의미는 “바랄 희(希), 바랄 망(望)”
        한글 사전적 의미는 “앞일에 대하여 좋은 결과를 기대함” 또는 “앞으로 어떤 일을 이룰 수 있는 가능성” 이라고 합니다.

        소망(所望)이란?
        한자의 의미는 “바랄 소(所), 바랄 망(望)”
        한글 사전적 의미는 “바라고 원하는 것”을 말합니다.

        희망과 소망이란 문자적인 의미가 서로 비슷합니다. 그러나 성경적으로는 비슷한 의미가 아닙니다.

        희망이란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을 기대하는 것”입니다.

        소망이란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믿는 확신”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므로 “믿음과 희망과 사랑”이 아니라 “믿음과 소망과 사랑”이라고 강조합니다.

        여러분은 죽음 이후의 세계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죽음 이후의 세계에 대한 이해는 두 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첫째는 알 수 없다.
        알 수 없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배울 수 없고 경험할 수도 없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둘째는 알 수 있다.
        알 수 있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경험이 지식의 전부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지식을 얻는 과정을 세 가지로 설명합니다.

        첫째는 배움의 과정
        둘째는 경험의 과정
        셋째는 신앙의 과정

        문제는 죽음이란 배움과 경험으로 배울 수 없습니다. 그러나 사람은 누구나 죽을 수밖에 없습니다. 모든 사람이 죽는다는 보편적 진리를 배울 수 없고 경험할 수 없기 때문에 죽음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은 어리석은 짓입니다.

        성경은 사람이 한 번 죽는 것은 당연한 것이며 죽은 후에는 반드시 심판이 있다고 말씀합니다. 이 말씀을 믿는 것을 신앙의 과정이라고 합니다. 신앙의 과정을 한 단어로 “믿음”이라고 합니다.

        신약 성경 히브리서 기자는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實相)”이라고 합니다.

        영생(永生)이란 죽음 후에 반드시 “심판(審判)”을 받고 “영벌(永罰)”과 “영생(永生)”으로 구분될 것을 확신하는 것을 말합니다.

        사순절 제21일을 맞이합니다.
        영생의 소망이란 사람이 무슨 선한 일을 행했기 때문에 누릴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만 의롭다 함을 얻었기 때문입니다.

        믿음의 동지들이여!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서 온 세상이 예측할 수 없는 내리막길을 치달리듯 달려가는 때에 정신 차리고 근신하여 회개와 기도하는 믿음으로 영생의 소망을 따라 상속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1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빌레몬서 1:1∼25
        ♦ 묵상을 위한 주제 : 믿음의 교제(6절)
        ♦ 성구 : 이로써 네 믿음의 교제가 우리 가운데 있는 선을 알게 하고 그리스도께 이르도록 역사하느니라. 

        믿음의 교제(交際)

        교제(交際)라는 한자는 “사귈 교(交)” “사이 제(際)”
        한글 사전적 의미는 “서로 사귀어 가까이 지냄” 또는 “어떤 일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남과 가까이 사귐”
        교제(交際)라는 헬라어는 “코이노니아(κοινωνίᾳ)”라고 합니다.
        영어 성경에서는 “fellowship”이라고 합니다.

        교제를 다른 말로 “사귐”이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교제의 장소를 화려하고 멋진 곳을 좋아합니다.
        그런데 사도 바울은 감옥에 갇혔을 때 함께 감방에 수감된 “오네시모”라는 죄수를 만났습니다. 흔한 말로 “감방 동기”라고 하겠습니다.
        세상에서는 감방 동기는 좋은 것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지식과 정보를 교환하여 또다시 잘못된 일을 함께 도모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러한 교제를 나쁜 교제라고 합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오네시모에게 복음을 전하고 앞으로는 다른 사람의 물건을 탐내는 삶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위하여 희생하는 삶을 가르쳤습니다. 오네시모는 이것이 계기가 되어 감옥에서 나온 후에 이전에는 “쓸모 없는 사람” 이었지만 이제부터는 “쓸모 있는 사람”이 되었다고 합니다. 놀랍게도 ‘오네시모’라는 이름의 뜻은 “쓸모 있는 자” 라고 합니다.

        여러분의 이름을 누가 지었나요?
        나의 이름의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내 이름은 우연히 정해진 것이 아니라 누군가에 의해서 분명한 의미를 갖고 부르게 된 것입니다.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하는 속담처럼 내 이름의 의미가 이 땅에서 아름답게 기억될 이름으로 새겨질 수 있는 주님의 은혜가 온 몸과 마음을 붙잡아 남은 생애가 온전히 주님의 것으로 사용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1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빌레몬서 1:1∼25
        ♦ 묵상을 위한 주제 : 믿음의 교제(6절)
        ♦ 성구 : 이로써 네 믿음의 교제가 우리 가운데 있는 선을 알게 하고 그리스도께 이르도록 역사하느니라. 

        믿음의 교제(交際)

        교제(交際)라는 한자는 “사귈 교(交)” “사이 제(際)”
        한글 사전적 의미는 “서로 사귀어 가까이 지냄” 또는 “어떤 일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남과 가까이 사귐”
        교제(交際)라는 헬라어는 “코이노니아(κοινωνίᾳ)”라고 합니다.
        영어 성경에서는 “fellowship”이라고 합니다.

        교제를 다른 말로 “사귐”이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교제의 장소를 화려하고 멋진 곳을 좋아합니다.
        그런데 사도 바울은 감옥에 갇혔을 때 함께 감방에 수감된 “오네시모”라는 죄수를 만났습니다. 흔한 말로 “감방 동기”라고 하겠습니다.
        세상에서는 감방 동기는 좋은 것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지식과 정보를 교환하여 또다시 잘못된 일을 함께 도모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러한 교제를 나쁜 교제라고 합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오네시모에게 복음을 전하고 앞으로는 다른 사람의 물건을 탐내는 삶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위하여 희생하는 삶을 가르쳤습니다. 오네시모는 이것이 계기가 되어 감옥에서 나온 후에 이전에는 “쓸모없는 사람” 이었지만 이제부터는 “쓸모 있는 사람”이 되었다고 합니다. 놀랍게도 ‘오네시모’라는 이름의 뜻은 “쓸모 있는 자” 라고 합니다.

        감방 동기로서 “사도 바울”과 “오네시모”의 ‘만남’과 ‘사귐’을 철학에서는 “실존적 교제(實存的 交際)”라고 합니다. ‘실존적 교제’를 독일의 철학자 “야스퍼스(Karl Jaspers, 1883. 2. 23~1969. 2. 26)”는 “사랑”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실존적 교제’는 ‘사랑의 교제’라고 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이름을 누가 지었나요?
        나의 이름의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내 이름은 우연히 정해진 것이 아니라 누군가에 의해서 분명한 의미를 갖고 부르게 된 것입니다.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하는 속담처럼 내 이름의 의미가 이 땅에서 아름답게 기억될 이름으로 새겨질 수 있는 주님의 은혜가 온 몸과 마음을 붙잡아 남은 생애가 철저하게 주님의 것으로 사용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기도합시다.

        하나님과의 실존적 교제를 회복한 후에 이와 같은 교제의 신앙으로 어느 곳에서 누구를 만나든지 복음으로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멋진 이름으로 쓰임 받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3

        23

        히브리서 1:1∼14

        만유의 후사(2절)

        3

        24

        히브리서 2:1∼18

        마귀(魔鬼)(14절)

        3

        25

        히브리서 3:1∼19

        믿는 도리의 사도(1절)

        3

        26

        히브리서 4:1∼16

        은혜의 보좌(16절)

        3

        27

        히브리서 5:1∼14

        멜기세덱의 반차(6절)

        3

        28

        히브리서 6:1∼20

        완전한 데 나아갈지니라(2절)

        3

        29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3월 23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히브리서 1:1∼14
        ♦ 묵상을 위한 주제 : 만유의 후사(2절)
        ♦ 성구 : 이 모든 날 마지막에 아들로 우리에게 말씀하셨으니 이 아들을 만유의 후사로 세우시고 또 저로 말미암아 모든 세계를 지으셨느니라. 

        사순절 제23일을 맞이합니다.

        “만유의 후사(後嗣)”‘후사’란 “대를 잇는 아들”이란 뜻입니다.

        후사란 한자는 “뒤 후(後)” “이을 사(嗣)”라는 훈(訓)입니다.

        NIV 영어 성경에서는 “만유의 후사”를 “모든 것의 상속인(heir of all things)” 이라고 소개합니다.

        헬라어 성경에서는 “클래로노먼 판톤(κληρονόμον πάντων)” 이라고 합니다.

        후사라는 “클래로노모스(κληρονόμος)”는 ‘남성 명사’로 “상속인(an heir)” 이란 뜻으로, “클래로스(κληρος)”와 “노모스(νόμος)”가 합성한 단어입니다.

        “클래로스”란 “제비를 뽑아 얻은 기업” 또는 “제비 뽑는 물체”를 말하며, “노모스”는 “율법”을 말합니다.

        따라서 후사란 율법에 의해서 인정된 상속자를 말합니다.

        성경은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로 만물의 후사가 되셨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성도들은 주 예수 그리스도와 더불어 후사가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후사된 그리스도인은 하늘의 것만 상속받는 것이 아니라 때로는 이 세상에서 고난도 함께 받아야 할 것입니다(로마서 8:17).

        자녀이면 또한 후사 곧 하나님의 후사요 그리스도와 함께한 후사니 우리가 그와 함께 영광을 받기 위하여 고난도 함께 받아야 될 것이니라.

        나 혼자만 후사가 된 것이 아니라 함께 후사가 되고 지체가 되고 약속에 참여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에베소서 3:6).

        이는 이방인들이 복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후사가 되고 함께 지체가 되고 함께 약속에 참예하는 자가 됨이라.

        후사가 되는 은혜가 유대인에게만 약속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모든 백성과 자녀들에게 약속된 것입니다(갈라디아서 4:7).

        그러므로 네가 이 후로는 종이 아니요 아들이니 아들이면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유업을 이을 자니라. 

        사랑하는 믿음의 동지들이여!

        사순절 제23일을 맞이하며 비록 이 세상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가택연금을 당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리 모두는 저 하나님 나라의 상속자들로 인정받은 하나님의 자녀들입니다.

        하늘의 것만 상속받는 것이 아니라 때로는 이 세상에서 고난도 받아야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우리 모두의 믿음이 정금과 같은 순수한 신앙으로 회복되는 은혜가 임하기를 간절히 기도하며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4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히브리서 2:1∼18
        ♦ 묵상을 위한 주제 : 마귀(魔鬼)(14절)
        ♦ 성구 : 자녀들은 혈육에 함께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한 모양으로 혈육에 함께 속하심은 사망으로 말미암아 사망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없이 하시며. 

        사순절 제24일을 맞이합니다.
        마귀(魔鬼)의 정체를 “사망의 세력을 잡은 자” 라고 말씀합니다.

        마귀(魔鬼), 귀신(鬼神), 사탄(Satan), 악령(惡靈)이란 서로 다른 존재일까요? 

        한국의 전통 문화에서 “귀신은 자기 수명을 다 살지 못하고 죽은 넋” 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성경에서 “귀신은 사망의 권세를 잡은 자”라고 합니다.

        한글성경은 악한 영들의 존재를 ‘사탄’ ‘사단’ ‘마귀’ ‘귀신’이라고 합니다. ‘사탄’ ‘마귀’ ‘귀신’에 관해 자주 듣게 되는 질문은 ‘사탄’과 ‘사단’이 어떤 차이가 있는지, ‘마귀’와 ‘귀신’은 어떻게 다른지에 관한 것입니다. 

        ‘사탄’과 ‘사단’은 같은 말이며 발음상의 문제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성경 원문이 두 단어를 혼용해서 쓰는 것이 아니라 한국어로 번역할 때 다른 음역(音譯)을 적용했기 때문입니다.

        1961년에 개정된 개역한글성경은 ‘사단’이라고 번역했지만, 98년에 개정된 후 대부분 교회에서 사용하고 있는 개역개정성경과 공동번역, 현대어성경, 표준새번역 등은 ‘사탄’으로 번역했습니다.

        '사단'과 '사탄' 두 용어에서 더 정확한 음역은 ‘사탄’(Satan)이며 ‘대적’ ‘대적자’ ‘고소자’라는 뜻입니다.

        ‘마귀’는 히브리어인 ‘사탄’의 뜻을 헬라어로 번역한 것으로 ‘디아볼로스’(Διάβολος) 라고 합니다.

        다시 말하면 ‘사탄’은 “히브리어” 이고, ‘마귀’는 “헬라어” 라고 하겠습니다.

        공생애를 시작하기 전 광야에서 예수님께서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신 사건은 '마귀'와 '사탄'의 관계를 잘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마태복음은 예수님께서 ‘성령’에 이끌려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시러 광야에 가셨다고 합니다(4:1). 그러나 예수님께서 ‘마귀’의 시험을 물리치실 때는 “사탄아 물러가라”고 명령하셨습니다(마 4:10).

        마귀와 사탄과의 관계는 요한계시록에서 더욱 선명하게 드러납니다.

        “마귀라고도 하고 사탄이라고도 하며 온 천하를 꾀는 자” 라고 합니다(계 12:9).

        사탄과 마귀는 성경적으로나 신학적으로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러나 ‘귀신’은 헬라어로 "다이몬(δαιμων)"이라고 합니다. ‘다이몬’에서 영어의 ‘demon(악령)’이 파생했습니다. 성경은 ‘사탄’과 ‘마귀’를 단수로 표현합니다. 그러나 ‘귀신’은 단수와 복수로 사용합니다.

        예를 들면, 예수님께서 거라사인 지역에서 귀신을 쫓아냈을 때 많은 귀신이 귀신들렸던 사람에게서 나와 이천 마리나 되는 돼지 떼에 들어가도록 명령하셨습니다(막 5:13). 또한 예수님께서 ‘마귀와 그 사자들’(마 25:41)이라고 언급하신 것과 성경의 여러 본문을 참조할 때 ‘귀신’은 ‘사탄’ 혹은 ‘마귀’가 부리는 낮은 등급의 악한 영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탄은 구원받은 백성들과 구원받을 사람들을 미혹하여 구원의 자리에서 떨어트리려고 합니다.

        반면에 천사는 아브라함의 자손을 붙들어 주려고 합니다.

        더구나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대제사장이 되어 백성들의 죄를 구속(救贖)하시며 시험받는 자들을 도와주심으로 승리하게 합니다.

        사순절 제24일 맞이합니다.
        고난 받으신 주님께서 붙잡아주시는 은혜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집안에 머물러야 하는 때에 참 평안과 기쁨과 강건함을 누리는 특별한 은혜를 체험하는 기회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5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히브리서 3:1∼19
        ♦ 묵상을 위한 주제 :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1절)
        ♦ 성구 : 그러므로 함께 하늘의 부르심을 받은 거룩한 형제들아 우리가 믿는 도리의 사도이시며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사순절 제25일을 맞이합니다.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그리스도인들이 예수를 깊이 생각해야 하는 이유를 두 가지로 설명합니다.

        첫째는 예수님은 “믿는 도리의 사도”(the apostle whom we confess)

        둘째는 예수님은 “대제사장”(high priest whom we confess)

        믿는 도리의 사도(τὸν Ἀπόστολον)
        사도(使徒)란 예수님께로부터 직접 부름을 받은 제자를 말합니다(아포스톨로스apostolos, ἀπόστολος).

        대제사장(Ἀρχιερέα)이란 구약 시대 때부터 내려온 직분으로 백성의 죄를 대신 중보하는 역할입니다.

        신약에서는 메시아가 그 임무를 완성하므로 더 이상 찾아볼 수 없는 직분입니다(아르키에류스. archiereus,  ἀρχιερεύς).

        믿는 도리의 사도란 “믿음의 사도” “신앙의 사제” “신앙의 사도”를 말합니다.

        신앙의 사도란 신앙의 길을 바르게 가르치고 안내하며 신앙의 삶을 몸소 보여주는 역할입니다.

        신앙이란 가르침과 행함이 하나가 되는 조화를 이루어야만 온전한 신앙이라고 하겠습니다.

        어지러운 세상이란 신앙의 사도가 없는 세상을 말합니다.

        어두운 밤에 서울의 상공에서 수많은 네온의 붉은 십자가를 보며 공동묘지가 많다고 생각했다는 이야기를 의미심장하게 들어야 합니다.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깊이 생각하라(카타노에오, katanoeó. κατανοέω)

         왜 예수를 깊이 생각해야 할까요?

        우리는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구원을 받은 거룩한 백성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을 “성도(聖徒)” 라고 합니다. ‘성도’란 “거룩한 무리”라는 뜻입니다. 그런데 세상은 거룩하지 못한 공간입니다. 거룩한 백성들이 거룩하지 못한 세속적인 공간에서 살아가기 때문에 “믿는 도리(道理)”가 필요합니다.

        ‘믿는 도리’란 우리의 신앙고백의 내용을 말합니다. 사도신경(使徒信經)은 신앙고백의 내용의 핵심으로 그 내용은 “하나님과 구주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것입니다.

        “사도(使徒)”는 “보냄을 받은 자”라는 뜻인데, 예수께서는 하나님께로부터 이 세상에 보냄을 입은 아들입니다.

        “대제사장”은 백성들을 위해 제사를 드리는 중보자입니다. 그러므로 거룩한 백성들로서 세속적인 공간에서 살아가야 하므로 하나님께서 보내신 우리의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깊이 생각해야만 합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는 이 세상에서 온갖 환난을 당하셨으나 모두 이기셨기 때문입니다. 

        사순절 25일을 맞이합니다.

        거룩한 백성의 삶을 회복하기 위하여 믿음의 도리가 되시며 우리의 죄를 중보하기 위하여 십자가 제물이 되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며 코로나 바이러스를 극복할 수 있는 은혜를 기도합시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6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히브리서 4:1∼16
        ♦ 묵상을 위한 주제 : 은혜의 보좌(16절)
        ♦ 성구 : 그러므로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아멘 

        사순절 제26일을 맞이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상을 뒤흔들기 때문에 교회에서 모여 예배하는 것도 금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에 오늘 함께 묵상할 주제는 “은혜의 보좌(the throne of grace)”입니다.

        ‘은혜의 보좌(τῷ θρόνῳ τῆς χάριτος)’ 앞에 나갈 때 돕는 은혜를 얻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어려운 시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 열렸습니다.

        어떻게 은혜의 보좌 앞으로 나갈 수 있을까요?
        “믿는 도리(道理)” 즉 하나님의 말씀을 붙잡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도리’라고 하겠습니다.

        ‘믿는 도리’의 주인이 되신 예수님께서 우리들의 연약함을 “체휼(體恤)”하셨습니다.
        ‘체휼’이란 “처지를 이해하여 불쌍히 여긴다.”는 뜻입니다.

        은혜의 보좌 앞으로 나갈 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두려워 떨고 있는 사람들을 불쌍히 여기셔서 치료의 광선으로 연약한 우리들을 온전하게 붙잡아 주실 것을 믿고 활기찬 삶을 회복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7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히브리서 5:1∼14
        ♦ 묵상을 위한 주제 : 멜기세덱의 반차(6절)
        ♦ 성구 : 또한 이와 같이 다른 데서 말씀하시되 네가 영원히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르는 제사장이라. 아멘 

        사순절 제27일을 맞이합니다.
        멜기세댁(Melchisedec)은 누구일까?
        멜기세덱이란 "의의 왕"이란 뜻입니다.
        아브라함 시대에 예루살렘 제사장입니다(창 14:18).
        후대에 이상적인 왕의 전형이 되어 이러한 왕은 멜기세덱의 반차를 좇은 "영원한 제 사장"이라고 칭하게 되었습니다(시편 110:4).
        히브리서에서는 멜기세덱의 특이한 지위를 묘사하여 그리스도의 우월성을 말합니다(히브리서 5:6∼10, 7장). 
        예수님은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라 이 세상에 오셨던 영원한 대제사장이셨습니다.

        오직 예수님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극복하고 새로운 세상을 펼쳐봅시다.

        소련이 공산화될 때 기독교인들은 핍박이 심해 비밀리에 모여서 예배를 드리며 신앙을 지켰습니다. 열 명의 신실한 크리스천이 비밀경찰에 의해 전원 체포됐습니다. 단 한 사람 두목만 체포하지 못했습니다. 고문하고 죽이며 두목 이름을 대라 했으나 한결같이 결코 너희는 두목을 체포하지 못하리라 하고 죽었습니다. 마지막 아홉 번째 사람에게 고문할 때 그 이름을 대고 죽었습니다. 그 이름은 “예수”였습니다.

        사순절 27일을 맞이하는 아침에 영원한 대제사장 예수님의 이름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물리치고 새로운 세상을 세워나갈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승리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8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히브리서 6:1∼20
        ♦ 묵상을 위한 주제 : 완전한데 나아갈지니라(2절)
        ♦ 성구 : 세례들과 안수와 죽은 자의 부활과 영원한 심판에 관한 교훈의 터를 다시 닦지 말고 완전한 데로 나아갈지니라. 아멘

        사순절 제28일을 맞이합니다.
        완전한데 나아가라!
        여러분은 완전한 사람입니까?
        완전하지 못한 사람이 어떻게 완전한데 나아갈 수 있을까요?

        여러 성경을 참조하면 “완전한 데로 나아갈지니라”는 말씀은 개역 한글 성경에서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완전한데 나아갈지니라”는 말씀은 “성숙한데로 나아갈니라”고 번역합니다(현대인의 성경 참조).

        성숙하다는 것은 “철이 들었다”는 뜻입니다.

        어린 자녀들이 언제 철이 들었다고 느낄까요?받는 것만 좋아하던 아이들이 부모님의 마음을 헤아리고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을 생각할 때 “철이 들었다”고 느낍니다.

        아버지 하나님께서도 사랑하는 자녀들이 성숙하다고 인정할 때는 초보적인 신앙에 머물지 않고 희생과 헌신의 삶을 자원할 때라고 하겠습니다.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되다”는 말씀을(행 20:35) 되새겨 봅니다.

        영원한 생명을 약속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생각하며 생명을 구원하는 일에 시간과 물질을 쏟을 수 있는 성숙한 믿음의 사람으로 세상을 향하여 힘차게 나가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3

        30

        히브리서 7:1∼28

        언약의 보증(22절)

        3

        31

        히브리서 8:1∼13

        언약의 중보(6절)

        4

        1

        히브리서 9:1∼28

        심판(27절)

        4

        2

        히브리서 10:1∼39

        영원한 제사(12절)

        4

        3

        히브리서 11:1∼40

        믿음(1절)

        4

        4

        히브리서 12:1∼29

        예수를 바라보자(2절)

        4

        5

        주일

        설교 묵상(섬자, 교제, 봉사, 헌신)












































        ♦ 3월 30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히브리서 7:1∼28
        ♦ 묵상을 위한 주제 : 언약의 보증(22절)
        ♦ 성구 : 이와 같이 예수는 더 좋은 언약의 보증이 되셨느니라. 아멘  

        사순절 제29일을 맞이합니다.
        함께 묵상할 주제는 “언약(言約)의 보증(保證)”
        “보증(保證)”이란 한글 사전적 의미는 “사람의 신용이나 사물의 품질 등에 대하여, 틀림이 없이 믿을 만함을 책임지고 증명함.” 또는 “채무자가 채무를 이행하지 아니할 경우, 채무자를 대신하여 채무를 이행할 것을 부담하는 일.” 이라고 합니다.

        본문에서는 죄로 말미암아 죽을 수밖에 없었던 우리들을 대신하여 십자가에 죽으셨고 다시 살아나신 예수님을 말합니다.

        “언약의 보증(the guarantee of a better covenant)”
        “개런티(guarantee)”란 용어를 일상생활에서 자주 듣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사람들과의 사회적 거리를 두고 만나야 합니다.
        사람을 가까이서 만나야 거래를 형성하는 사업장에서 사람들과의 거리를 두어야 하기 때문에 이런 때는 상품의 가치를 높이는 방법은 “개런티(guarantee)”의 기간을 연장하는 것입니다.

        어느 자동차 회사에서 할부 차량을 판매하며 엔진 오일 교환을 무료로 3년까지 실행한다는 광고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언약의 중보가 되신 예수님은 우리들의 죄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희생하며 영원한 삶을 약속하셨습니다.

        죽음을 영원한 생명으로 십자가에서 중보하신 우리 주님을 육신의 눈이 아니라 영의 눈으로 볼 수 있는 은혜가 충만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헬라어로 보증이란 “엥구오스(ἔγγυος)” 라고 합니다.
        ‘엥구오스’의 뜻은 “철저한 보안(under good security)” 또는 “보증(guarantee)”을 말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하여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희생될지 아무도 예측하지 못하는 힘들고 어려운 때에 언약의 보증이 되신 우리 주님께서 우리들을 철저한 보안으로 지켜주실 것을 보증하셨습니다.

        평범하던 날 깨닫지 못했던 은혜를 깨닫고 주님 앞으로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는 기회로 붙잡으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31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히브리서 8:1∼13
        ♦ 묵상을 위한 주제 : 언약의 중보자(6절)
        ♦ 성구 : 그러나 이제 그는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그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시라. 아멘  

        함께 묵상할 주제는 “언약(言約)의 중보자(中保者)”
        “중보(中保者)”란 단어의 한글 사전적 의미는 “두 사람 사이에서 일을 주선하는 사람.” 또는 “신과 사람의 사이를 화해시키고 교제를 유지하도록 하는 사람.” 이라고 합니다. 본문에서는 하나님과 우리들을 화해시키고 교제하도록 돕는 예수 그리스도를 말합니다.

        거룩하신 하나님과 죄를 지은 죄인의 사이는 도저히 건너갈 수 없는 사망의 깊은 골짜기가 놓여 있습니다. 이 골짜기를 쉽고 편리하게 건너갈 수 있도록 다리를 놓으셨는데 그 다리가 “언약의 중보자”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어느 추운 겨울이었습니다. 한 여인이 중병에 시달리는 외아들이 포도를 먹고 싶다고 하여 포도를 구하기 위해 여러 곳을 돌아다녔습니다. 여인은 궁궐의 담벼락에 탐스런 포도가 주렁주렁 열린 것을 보고 관리인에게 사정했습니다.

        “1백 달러에 포도를 파십시오!”

        관리인은 안 된다는 뜻으로 고개를 저었지요.
        여인은 다시 2백 달러를 제시했습니다.
        관리인은 화를 벌컥 내며 여인을 궁궐 밖으로 내쫓았습니다.
        공주가 그 광경을 보고 있다가 슬피 울고 있는 여인을 불렀습니다.

        “부인, 당신은 지금 큰 실수를 했습니다. 이 포도의 주인은 이 나라의 왕이십니다. 그분은 장사꾼이 아닙니다. 그분은 포도를 팔지 않고 그냥 주신답니다.”

        공주는 포도를 따서 그녀의 품에 안겨주었다고 합니다.

        인간의 구원도 마찬가지라고 하겠습니다.
        인간은 자신의 선행과 성품으로 영생을 살 수 없습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공로로 값없이 얻는 선물이 바로 “구원”입니다.
        사망의 깊은 골짜기에서 헤매지 말고 구원의 은혜를 힘입어 승리하신 주님께 더 가까이 다가서는 은혜를 사모하여 코로나 바이러스가 생명을 위협하는 어려운 때를 잘 극복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4709 2020-02-29T06:15:44Z 2020-03-03T12:40:52Z 사순절(lent)은 그리스도의 수난을 기념하는 교회력의 절기

        사순절(lent)은 그리스도의 수난을 기념하는 교회력의 절기

        사순절(四旬節)은 대속 사역을 이루시기 위해 그리스도가 겪으신 고난과 부활을 기억하기 위한 것으로,
        부활절 전 40일간의 경건하게 지내는 기간을 말한다.

        사순절을 정하는 방법은 부활 주일부터 거슬러 올라 가기 시작하여 주일을 뺀 40일 간의 기간이며,
        특별히 사순절 절기가 시작되는 날은 '재의 수요일(Ash Wendnesday)' 이라고 한다.

        사순절 기간이 40일로 처음 결정된 것은 A.D,325년 니케아 회의(council of Nicea)에서였다.
        따라서 교회 역사 가운데는 꼭 40일이 아닌 기간 동안 사순절의 의미를 갖는 절기가 지켜지는 경우도 많았다.
        과거 동로마 교회에서는 부활절 준비 기간으로 7주를 지키되 토요일은 제외하고 일요일도 그리스도께서
        예루살렘에 왕으로 입성하신 '성 주일'만을 포함해 36일을 이 기간으로 지켰었다.
        서로마 교회도 6주간을 지키되 주일을 제외한 36일을 그리스도의 고난과 부활을 기념하는 기간으로 정했다.
        이러한 관습은 니케아 회의 후에도 게속되어 얼마 동안은 오늘날과 같은 40일간의 절기로 지켜지지 않았다.
        그후 7세기 무렵 서로마 교회가 재의 수요일부터 사순절의 첫 주일까지의 4일을 포함하면서부터
        오늘날과 동일한 40일간의 사순절을 지키게 되었다. 

        한편 사순절은 항상 수요일부터 시작되는데, 이 날은 재의 수요일, 성회 수요일, 속죄일 등으로 불리워진다.
        즉 사순절은 재를 이마에 바르며 죄를 회개하는 재의 수요일로 시작되며, 부활주일 전 40일의 기간 동안 지킨다.
        이날에는 금식 등의 자기 절제와 회개를 한다.
        사순절을 영어로 Lent라고 하는데, 그 어원은 만물의 소생을 말한다.
        그리스도의 수난을 통해 인류에게 주어진 영원한 생명(요한 3:16)을 의미하는 것이다.
        한국교회에서는 개신교, 천주교, 성공회, 정교회에서 지키고 있다. 

        사순절 절기 안에는 6번의 주일이 있다.
        그리스도의 고난과 부활을 기념하는 사순절의 각 주일에는 단계와 특색이 있는데 이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사순절의 첫째 주일(Invocabit)

        예수께서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은 아들로서 공생애를 시작하시기 전,
        광야에서 40일간 금식하신 후 사단에게 시험받으셨음을 생각하며 지낸다(마 4:1-10).

        “저가 내게 간구하리니.”(시편 91:15)라는 라틴어의 초입송의 처음 말입니다.

        사순절은 주님께 기도하는 거룩한 절기입니다.


        사순절 둘째 주일(Reminiscere)

        사단의 시험을 이기시고 인류의 구원을 이루신 예수 그리스도를 생각하며 예배를 드린다(마 4:11).

        “기억하옵소서.”(시 25:6)라는 뜻입니다.

        우리가 사순절을 기억하는 것은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신 주님의 희생과 독생자를 보내신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사순절의 셋째 주일(Oculi)

        빛과 어둠의 대립 즉, 빛의 아들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와 어둠의 세력인 사단과의 대립을 중심으로 한 말씀(요 1:1-18)을
        생갹하며 예배를 드린다. 

        “나의 눈이 늘 주께 향하나이다.”(시편 25:15)라는 뜻입니다.

        사순절에 우리의 눈은 주님과 주님의 십자가를 향해 있어야 합니다.


        사순절의 넷째 주일(Laetare)

        사순절 중간에 끼어 있어 '사순절중절' 또는 '휴양 주일'(休養週日)이라고 불린다.
        이 주일은, 그리스도의 구속 사역을 위한 고난과 사단과의 싸움 등을 다루는 사순절의 다른 주일과는 달리
        떡 다섯 덩이와 물고기 두 마리로 5000명을 먹이신 것으로 말씀을 삼는다(마 14:13-21).

        “너희는 예루살렘과 함께 즐거워하라”(이사야 66:10)라는 뜻 입니다.

        사순절은 부활의 소망을 가진 온 교회가 함께 기쁨을 누리는 절기입니다.


        사순절 다섯째 주일(Judica)

        고난 주일이라고도 하는데,
        이 주일의 명칭은 주님이 자신에게 임할 고난을 제자들에게 예언하셨던 것에서 유래하였다.
        이때는 가룟 유다에게 팔리어 고난받으셨던 주님에 대해 생각하며 예배를 드린다(마 20:18,19).

        “하나님이여 나를 판단하시되”(시편 43:1)에서 온 말입니다.

        우리는 언젠가 주님의 심판대 앞에 서야 합니다.

        주님의 심판 대 앞에 부끄럽지 않도록 준비하는 기간이 사순절입니다.


        사순절 여섯째 주일(Procession)

        종려 주일(Palm Sunday)에는 예루살렘에 입성하시는 예수님과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며 환영했던
        군중들에 관계된 말씀을 본다(마 21:1-11).

        혹은 고난주일이라고도 합니다.

        나를 위하여 십자가를 지신 주님의 고난을 깊이 묵상하며 십자가

        언덕을 넘어 부활의 언덕으로 나아가는 사순절 마지막 주간입니다.

        첫째 주일 1 First S. in Lent (Invocabit)

        Gn 3:1–21 or 1Sm 17:40–51 2Co 6:1–10 or Heb 4:14–16 Mt 4:1–11 Mar. 8

        둘째주일 Second S. in Lent (Reminiscere)
        Gn 32:22–32 1Th 4:1–7 or Rm 5:1–5 Mt 15:21–28 Mar. 15

        셋째주일 Third S. in Lent (Oculi)
        Ex 8:16–24 or Jer 26:1–15 Eph 5:1–9 Lk 11:14–28 Mar. 22

        넷째주일 Fourth S. in Lent (Laetare)
        Ex 16:2–21 or Is 49:8–13 Gal 4:21–31 or Ac 2:41–47 Jn 6:1–15 Mar. 29

        다섯째주일 Fifth S. in Lent (Judica)
        Gn 22:1–14 Heb 9:11–15 Jn 8:(42–45) 46–59 Apr.

        여섯째주일 Palm Sunday (Palmarum)
        Zec 9:9–12 Php 2:5–11 Mt 26:1–27:66 or Sunday of the Passion Mt 27:11–54
        Apr. 9 Holy (Maundy) Thursday 


        종려주일(棕櫚主日, Palm Sunday)이란,
        예수님께서 십자가 죽음을 위해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날을 기념하는 절기이다
        (마 21:1-11, 막 11:1-11, 눅 19:28-38, 요 12:12-19).
        성경에서 종려나무는 "의와 아름다움, 승리" 등을 상징한다.

        예수님께서는 이날 나귀를 타시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셨으며, 많은 사람들이 겉옷을 길에 펴고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면서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라고 외쳤다.

        스가랴 9장 9절에 예언된 그대로였으며, 그래서 '호산나주일'이라 불리기도 했다. 

        종려주일에 대한 가장 오래된 문헌은 385년경 에게리아(Egeria)의 순례집에 나오는데,
        당시 동로마 교회에 속했던 예루살렘 교회에서는 축하의 의미로 종려 행렬이 나섰다.
        반면 서로마 교회들은 축하 분위기 대신 애도의 성격을 띠었다고 한다.

        6세기경 스페인 의식서를 보면, 5세기경 동로마 교회의 종려주일 풍습이 전해졌음을 볼 수 있다. 

        중세에는 한 교회에서 예배를 드린 다음,
        가까이 있는 다른 교회로 걸어가는 것이 종려주일의 관습이었다고 한다.
        성도들은 종려주일이 되면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면서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을 되새겼다. 

        축성 의식을 행하기도 했다.
        축성이란 성례에 쓰이는 물건 등을 정해진 의식을 통해 성스러운 것으로 구별하는 것으로,
        구약의 성별 의식(출 40:9-15)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다.
        중세 교회에서는 종려주일에 사용하는 종려나무 가지에 축성 의식을 행했다.
        축성된 종려나무 가지는 귀신을 추방하거나 질병의 치유와 재앙을 막는 능력이 있다고 믿기도 했다.

        군중들은 이렇듯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에 메시아 또는 선지자,
        왕을 맞아들이는 예식을 거행했지만, 5일만에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소리쳤다. 

        올해는 4월 9일이 종려주일이며,
        다음날인 10일부터 부활절 전날인 15일까지는 '고난주간(苦難週間, passion week)'이다. 

        '수난주간(受難週間)'으로도 불리는 고난주간은 잘 알려져 있듯 그리스도의 십자가 고난과 죽음을 기념하는 절기로,
        종려주일 다음 날부터 부활 직전까지의 1주간을 말한다. 

        예로부터 성도들은 고난주간이 되면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묵상하며 경건하게 보냈다.
        특히 최후의 만찬과 세족식을 기념하는 목요일, '세족목요일(洗足木曜日)'과
        주님이 십자가 달려 돌아가신 금요일,
        '성금요일(聖金曜日, Good Friday)은 더욱 경건하게 보낸다.
        오락을 금하고 금식을 하기도 한다. 

        마르틴 루터(Luther)는 종교개혁을 통해 고난주간에 행해지던 로마 가톨릭 의식들을 대부분 폐지했으나,
        츠빙글리(U. Zwingli)의 영향 아래 부분적으로 회복됐다.
        오늘날에는 교파에 따라 다양하게 지켜지고 있으며,
        특별 새벽기도회나 저녁모임 등을 열어 경건하게 보내고자 노력한다.


        http://www.dmch.kr/bbs/view.php?id=column_new&no=78



        부활절 주일 전까지 40일의 기간을 일컫는 사순절은, '렌켄(lencten)' 이란 고대 영어에서 파생되었으며, 의미는 '봄'이다.
        이것은 보통 무언가를 포기할 때 사용한 말이었다. 
        사순절은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구체적인 관행은 교회마다 다를 수 있다.
        다음은 성스러운 계절에 관한 다섯 가지 재미있는 사실이다.

        1. 기원(Origins)

        사순절에는 복잡한 역사가 있다. 4세기 전까지 구체적인 교회 절기로 인정되지 않았으며, 초기 교회의 금식과 참회의 의식에서 파생된 것으로 본다.

        2013년 노트르담 대학의 예술과 문학과 교수인 니콜라스 루소 교수는 한 학술논문에서 "사순절은 점진적인 역사적 발전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활절 이전 금식은 역사가 오래되고 널리 퍼진 것처럼 보이지만, 금식의 기간은 장소와 세대에 따라 크게 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40일 사순절에 대한 확실하고 명백한 최초의 증거는 니케아 공회 이후 나타났다. 이것을 볼 때, 사순절과 초기 부활절 전 짧은 금식 기간과는 관련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2. 동 서양 교회의 다른 타임라인(시간대)

        사순절은 동 서양 교회에서 공통적으로 존재하지만, 교회력(典禮曆年)에서 교파마다 그 구체적인 시간대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서양 교회에서 사순절은 부활절을 기준으로 6주 반전인 재의 수요일에 시작되어 부활절 토요일 자정에 끝이 난다. 반면 동양 교회에서 사순절은 부활절 전 7주전 월요일에 시작해 부활절 전 금요일에 끝이 난다.

        3. 정확히 40일의 기간이 아니다.

        사순절은 예수님이 광야에서 40일간 금식하신 것을 비추어 종종 40일의 기간이라 알려져 있다. 그러나 사순절 40일 기간에 주일은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문자 그대로의 40일의 기간이 아니다. 왜냐하면 일요일은 주님의 날로 영적인 기념일로 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사순절 기간 동안 주일은 사순절에 들어가느냐 들어가지 않느냐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미국 가톨릭 주교회의에서 웹 사이트를 통해 주일에 금식을 할 것인가에 대한 판단은 개인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USCCB는 "재의 수요일과 성금요일에 행하는 금식과 사순절 매주 금요일에 행하는 금식을 제외하고 사순절 기간 동안 추가적으로 회개의 날을 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4. 재의 상징성

        서양 교회의 경우,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을 기점으로 시작된다. 이때 예배자의 이마에 재를 십자가 모양으로 긋는 의식이 진행된다.

        이 의식이 주는 핵심 메시지는 유한성과 참회이다. 이때 재는 주로 지난 해 종료주일에 사용한 나뭇가지를 태워 준비한다. 가톨릭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의식은 인간의 유한성과 회개의 필요성을 상징한다. 이것을 통해 우리의 삶은 짧고 오직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구원받을 수밖에 없는 존재임을 깨닫게 된다.

        5. 사순절과 맥도날드의 피쉬버거(Filet-O-Fish)의 유래

        사순절 관행에 사탕과 고기 같은 것을 먹지 않는 관행이 사회 문화에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쳤다. 그 영향으로 미국 대중이 널리 즐기는 것들이 생겨나게 되었다. 그것이 바로 맥도날드의 피쉬버거(Filet-O-Fish)이다.

        금요일마다 고기를 먹지 않는 전통적 가톨릭 관행에서 맥도날드의 피쉬버거가 나오게 되었다.

        USA 투데이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신시네티 맥도날드 식당의 소유주인 루 그로엔(Lou Groen)은 1962년 처음 피쉬버거에 대한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그의 이웃 주민들이 대부분 가톨릭 신자였고, 사순절 기간 동안 이 버거를 만들었다.

        고기를 대체한 패트를 넣은 버거를 준비하던 맥도날드 대표 레이 크록은 "그가 피쉬버거를 만들어 본부로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후 맥도날드에서 그로엔의 피쉬 버거를 채택했으며, 이후 고기 대신 파인애플을 구워 만든 훌라 버거를 생산했다. 그러나 피쉬 버거가 훌라 버거보다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사순절(四旬節)이라는 말은 본래 '40일(라틴어로 quadragesima)'을 의미한다. 초대교회에서는 부활절 새벽에 세례가 베풀어졌는데, 세례 예비자들이 '회개'를 통해 세례를 준비하던 기간이 40일이었다. 이미 세례를 받은 신자들도 자신들이 받은 세례를 되돌아보고 자신을 갱신하는 일에 힘썼던 기간이다. 

        '40일'은 예수님이 광야에서 시험받으신 40일을 상징하기도 한다. 성도들은 사순절 기간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당하신 예수님의 수난에 초점을 맞추고, 예수님을 집중적으로 생각해야 한다. 나의 필요를 구하기보다는 예수님이 가신 희생의 길을 묵상하며 그 분께서 가신 길을 우리도 따르게 해 달라고 기도하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 

        재의 수요일 


        사순절의 첫날은 항상 수요일로, 교회는 이를 '재의 수요일(Ash Wednesday)' 또는 '참회의 수요일'이라 부른다. 이렇게 불린 것은 이날 예배에서 재(Ash)를 사용했기 때문인데, 전통적으로 재의 수요일 예배에서는 목사가 성도들의 머리 혹은 이마에 물에 적신 재를 갖고 십자 성호를 그으면서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임을 기억하라"는 순서를 가져왔다.

        재의 수요일에는 인간의 죄와 유한성, 인생의 무상함을 분명히 인식하고 기억해 하나님의 용서와 도우심을 구하면서 살아갈 것을 깨우친다. '재'는 참회와 회개, 유한성, 정화와 순수, 농경문화에서는 새로운 생명과 성장을 위한 밑거름 등을 의미한다. 

        특히 재의 예식에는 1년 전 종려주일에 사용했던 가지를 태워 만드는데, 1년 전부터 이를 준비하면서 우리 자신을 온전히 태우는 헌신을 통해 온전한 제자가 될 수 있음을 말한다.



        사순절의 시작, 주제

         

        예수님께서 부활 승천하신 후 최초의 교회에서는 부활절 전 하루나 이틀을 금식함으로써 부활주일을 준비했으나, 곧 부활절 전 한 주간을 통째로 거룩하게 지키는 관습이 생겨났다. 그 후 한 주간이 3주간으로 길어졌고, 325년 니케아 공의회 이후 최종적으로 6주간 40일로 정해졌다. 

        특히 사순절의 마지막 한 주간은 부활절 준비의 절정으로 매우 중요한 시기인데, 서방교회에서는 이를 '성 주간(Holy Week)', 동방교회에서는 '성 대주간(Great Week)'이라 불렀다. 

        사순절의 주제는 예수님의 고난과 이를 대하는 성도의 참회를 뚜렷하게 하는 것들로 채워진다. 전통적으로 사순절 주제는 첫째 주에 그리스도께서 받으신 유혹을 생각하고, 둘째 주는 죄를 물리치라는 명령을 생각한다. 셋째 주는 회개로의 요청을 묵상하고, 넷째 주는 치유와 회심을 생각한다. 넷째 주는 '장미 주일(Rose Sunday)'이라고도 불리는데, 주일의 강조점이 죄인의 회개에서 그리스도의 치유 능력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다섯째 주일은 종려주일로 부활절을 미리 맛보는 주일이다. 

        사순절의 영성 

        1세기 말 기록된 '디다케(Didache)' 문서는 세례 예비자들이 초대교회에서 사순절을 어떻게 보냈는지를 보여준다. "세례를 베풀기 전 세례베풀 자와 받을 자, 할 수 있는 다른 이들도 금식을 해야 합니다." 여기서 '할 수 있는 다른 이들'은 신앙공동체 전체를 뜻한다. 초대교회는 이처럼 세례받는 사람들과 함께 전체 공동체가 금식하면서 각자가 받은 세례를 기억하고 그때 했던 신앙의 다짐들을 다시 확인하는 언약 갱신의 기회로 사순절을 활용했다. 

        사순절의 영성은 크게 두 가지로 말할 수 있는데, '세례의 영성'과 '금식과 기도, 자선의 영성'이다. 세례의 영성은 사순절 영성의 핵심으로, 회개와 개종에 기초해 옛 사람을 벗어버리고 새 사람을 입음을 의미한다. 또 금식의 올바른 목적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확립하고 개선하며 변혁시키는 것이다. 

        금식과 기도, 구제는 음식과 시간, 돈 등 우리 삶을 움켜쥐고 있는 것들을 스스로 포기하고 더 본질적인 무엇인가를 취하게 된다. 오늘날 범람하는 각종 매체에서 자신을 떼어놓는 '미디어 금식'도 이의 일환이다.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4705 2020-02-29T06:05:12Z 2020-03-03T12:50:35Z 위의 것을 찾으라(골로새서 3:1∼2) / 주일설교 원고(2020-3-1) 이승혁목사

                                                                          파트리스교회 주일 설교 / 2020-03-01 삼일절 101주년 기념주일

        위의 것을 찾으라(골로새서 3:1∼2)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살리심을 받았으면 위의 것을 찾으라
        거기는 그리스도께서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느니라.
        위의 것을 생각하고 땅의 것을 생각하지 말라
        .  


        왜 위의 것을 찾아야 할까요?

        구약의 역사적 사건에서 위의 것을 찾아야 할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다윗 왕이 사탄의 유혹에 빠져 이스라엘과 유다의 인구조사를 실시하라고 명령했습니다.
                                                                             (①. 사무엘하 24:1∼17, ②. 역대상 21:1∼17).
        그때 군대 장관 “요압”은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백배나 더하게 하사 내 주 왕의 눈으로 보게 하시기를 원합니다.
        그런데 내 주 왕은 어찌하여 이런 일을 기뻐하십니까?” 하고 반대했습니다.
        그러나 다윗 왕이 재촉하므로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 인구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요압은 레위와 베냐민 사람을 계수하지 않고 이스라엘에서 일백십만 명(②.110만,  ①.80만),
        유다에서 사십칠만 명(①.47만, ②.50만)이라고 보고합니다. (1)

        하나님이 인구 조사 한 것에 대해서 징계하셨을 때 다윗 왕은 잘못을 깨닫고 “내가 이 일을 행하므로 큰 죄를 범하였나이다.
        내가 미련하게 행하였사오니 내 죄를 사하여 주옵소서.” 라고 고백했습니다.
        그때 선지자 “갓”이 다윗 왕에게 여호와의 말씀을 전달했습니다(사무엘하 24:13).

        갓이 다윗에게 이르러 고하여 가로되 왕의 땅에 칠년 기근이 있을 것이니이까
        혹시 왕이 왕의 대적에게 쫓겨 석 달을 그 앞에서 도망하실 것이니이까
        혹시 왕의 땅에 삼일 동안 온역이 있을 것이니이까 왕은 생각하여 보고 나를 보내신 이에게 대답하게 하소서.  

        다윗 왕은 세 가지 재앙 중 어느 것을 선택할 것이냐고 묻습니다.

        첫째는 칠년의 기근
        둘째는 왕의 대적에게 석 달을 도망하는 신세
        셋째는 삼일 온역

        다윗은 위엣 것을 찾을 줄 아는 왕이었기 때문에 세 번째 재앙을 선택했습니다. 그 이유를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사무엘하 24:14
        다윗이 갓에게 이르되 내가 고통 중에 있도다 청하건대 여호와께서는 긍휼이 크시니 우리가 여호와의 손에 빠지고
        내가 사람의 손에 빠지지 아니하기를 원하노라.

        다윗은 세 번째 재앙을 선택했습니다.
        그 결과 죽은 사람들의 수가 칠만 명(7만 명)이었다고 합니다.

        믿음의 사람들이 세상에 머물고 있기 때문에 나도 모르게 위의 것을 찾지 못하고 어느 한 순간 땅의 것을 찾을 수 있습니다.
        위의 것이란 하나님의 방법을 말합니다.
        땅의 것이란 사람의 방법이라고 하겠습니다.
        따라서 위의 것을 찾는다는 것은 사람보다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을 말합니다.

        위엣 것을 찾아야 하는 이유를 소개합니다.

        첫째는 사람이기 때문에(창세기 1:26~27)

        하나님이 이르시되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들로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가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사람이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은 피조물”입니다.

        사람”이란 헬라어는 “안드로포스(ἄνθρωπος, 444. anthrópos)” 라고 합니다.
        ‘안드로포스’의 뜻은 “위를 쳐다보고 사는 자”라고 합니다.

        어떻게 위를 쳐다보며 살아갈까요?

        하나님의 뜻을 찾는 것(골로새서 4:12b)

        너희로 하나님의 모든 뜻 가운데서 완전하고 확신 있게 서기를 구하나니.

        * 하나님의 모든 뜻(ἐν παντὶ  θελήματι τοῦ Θεοῦ, in all will of God)

        하나님의 뜻에는 두 가지 단어를 사용합니다.

        델레마(2307, θέλημα, theléma) will    
        불래(1012, βουλή, boulē) counsel

        “델레마”라는 하나님의 뜻은 어느 누구도 변경할 수 없는 “절대적인 뜻”을 말합니다.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께서도 아버지 하나님의 뜻을 바꿀 수 없었기 때문에 겟세마네 동산에서 십자가를 앞에 놓으시고
        기도하셨을 때 이 십자가를 내게서 벗겨주십시오 라고 기도했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에 나의 뜻대로 마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하십시오! 라고 기도를 바꾸었습니다.

        델레마라는 단어가 사용된 성경 구절들을 소개합니다.
        마태 6:10, 7:21, 12:15, 18:14, 21:31, 26:42
        마가 3:35
        누가 11:2, 12:47, 23:25
        요한 1:13, 4:34, 5:30, 6:38, 6:39, 6:40, 7:17, 9:31
        사도 13:22, 21:14

        불래라는 하나님의 뜻은 환경과 상황에 따라 변경할 수 있는 “상대적인 뜻”입니다.
        불래라는 단어가 사용된 구절
        누가 14:31
        요한 11:53, 12:10
        사도 27:39
        고후 1:17

        하나님의 뜻을 찾지 못하면 세상에서 고통과 어려움을 당할 수 있습니다.
        다윗이 인구조사를 명령한 것이 전시상황이었다면 크게 문제가 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전시가 아닌 때에 태평시절에 인구조사를 실시하도록 명령한 것은 사탄의 유혹에 의한
        다윗을 자극한 교만함이었습니다.

        사람만이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았기 때문에 다른 존재와 달리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며
        하나님께 예배할 수 있습니다.

        형상이란 히브리 단어는 “체렘(צֶלֶם, cherem)”이라고 합니다.
        헬라어로 “호모이오마(homoioma, ὁμοίομα)”라고 합니다.

        체렘, 호모이로마는 “불필요한 것들을 찾아내서 버린다”는 뜻입니다.

        어느 거리에 한밤중에 사람의 힘으로 옮기기 어려운 매우 큰 돌덩어리를 버리고 도망했습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누가 이런 짓을 했을까?
        천벌을 받아야 마땅하다!” 하며 불평하며 돌덩어리를 피하여 지나갑니다.
        그때 어느 조각가는 매우 큰 돌덩어리가 길가에 버려졌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와서 그 돌을 기중기를 사용하여
        조각가의 작업장으로 옮겨놓았습니다.
        그리고 망치와 정을 갖고 돌덩어리를 다듬기 시작합니다.
        몇 달 후 사람들에 의해서 불평이었던 돌덩어리가 아주 멋진 조각품으로 탄생했습니다.
        버려진 돌덩어리가 작품으로 바뀌려면 돌덩어리에서 조각품이 될 수 없는 돌을 모두 다듬어 버려야 합니다.

        “체렘”, “호모이오마”라는 단어가 “불필요한 것을 제거하는 조각들”을 말합니다.
        그런데 버려진 조각들을 또 다른 용어에서 확인하면 조각의 의미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죄(罪)라는 헬라어는 “하마르티아(hamartia, ἁμαρτία)”라고 합니다.
        “하마르티아”란 사격 또는 화살을 쏠 때 과녁을 겨냥합니다.
        그런데 총알과 화살이 과녁에서 벗어나는 것들을 “하마르티아”라고 합니다.

        체렘, 호모이오마는 죄와 같은 의미라고 하겠습니다.
        하나님의 형상이란 에덴동산에서 처음 창조된 아담의 모습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에덴동산에서 쫓겨난 아담은 하나님의 형상이 흐려진 존재가 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죄를 지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형상이란 죄를 제거한 후에 회복할 수 있는 모습이라고 하겠습니다. 

        둘째는 영적 생활의 승리를 위하여(빌립보서 3:14)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I press on toward the goal to win the prize for which God has called me heavenward in Christ Jesus.) 

        지난주일 황목사님의 설교의 핵심은 “푯대를 향하여 이전 것은 모두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제는 세상에 살면서 세상 것을 버릴 수 없고 세상 것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셋째는 국가의 재난을 막기 위하여(역대하 7:13∼15)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들에게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

        솔로몬 왕은 다윗 왕국을 계승한 왕입니다.
        다윗 왕국이란 이스라엘 역사에서 가장 강력한 왕권을 회복했던 왕으로 장차 “메시아가 오실 왕국의 기초”가 된 것입니다.

        솔로몬 왕이 예루살렘 성전 건축을 마치고 성전 완공에 대한 감사 기도를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솔로몬에게 장차 나라에 세 가지의 재앙 즉 “가뭄”과 “메뚜기 떼”와 “전염병”이 유행할 때 회개하면
        죄를 사하고 그 땅을 고칠 것이라고 약속하신 말씀입니다.

        이러한 약속은 솔로몬 왕이 다윗 왕이 성전 건축을 위하여 준비했으나 하나님의 허락을 받지 못하고 다음 대에 허락할
        것이라는 계시에 따라 솔로몬 왕이 성전을 건축한 후에 그 성전에서 기도할 때 하나님의 계시를 받은 것입니다.(역대하 7:11∼12)

        솔로몬이 여호와의 전과 왕궁 건축을 마치고 솔로몬의 심중에 여호와의 전과 자기의 궁궐에 그가 이루고자 한 것을
        다 형통하게 이루니라. 밤에 여호와께서 솔로몬에게 나타나사 그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미 네 기도를 듣고 이 곳을 택하여
        내게 제사하는 성전을 삼았으니.  

        최근 우한 폐렴에 의해서 세계가 긴장하고 있습니다.
        시작은 중국의 우한(후베이 성)에서 시작했습니다.
        133개 국가에서 중국으로부터 들어오는 사람들을 출입금지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러시아와 북한에서도 중국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을 모두 입국금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인들이 입국 금지당하는 나라의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간에 이스라엘 성지 순례를 떠났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입국 금지에 의해서 이스라엘이 제공하는 전세 항공기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시대적 상황을 생각할 때 지금은 위의 것을 찾아야 할 때라고 하겠습니다.
        세상에 머물기 때문에 세상적인 것이 유혹할 수밖에 없습니다.
        위의 것을 찾지 못하면 어느 한 순간 나도 모르게 세상 것이 흔들 수 있으므로 위의 것을 찾는 믿음의 길에서 벗어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세상에서 위의 것을 찾는 가장 쉽고 편리한 방법은 “성경” 즉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묵상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디모데후서 3:16∼17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하게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 하려 함이라.


        성경은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하게 하며,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게 하는 하나님의 감동으로 기록된 능력의 말씀입니다. 아직 말씀을 읽고 묵상할 때 그 능력을 경험하지 못했다면 2020년 매일 아침 오늘의 묵상을 위한 말씀을 읽고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하는 은혜가 임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각주
        (1) 인구 조사의 결과 숫자가 차이나는 이유

        이스라엘을 계수한 인구수

        우선 사무엘하는 이스라엘에 군인이 80만명이라고 기록하고 역대상은 이스라엘에 군인이 110만명이라고 얘기합니다.
        이는 모순일까요?

        이에 대한 몇가지 가능한 설명이 있습니다.
        우선 성경을 조금 더 자세히 봐야 할 것 입니다.
        역대상 바로 다음 구절인 21:6절을 보겠습니다.

        그러나 요압이 왕의 말을 가증히 여겼으므로 그들 중에서 레위와 베냐민은 세지 아니하였더라. <역대상 21:6>

        즉 다시 얘기하면, 이스라엘 군인은 총 110만명 이었지만, 요압이 계수를 하라는 왕의 명령에 불만을 품고 110만명 중에서 레위와 베냐민 지파를 세지 않고, 80만명 이라고 보고했다는 것 입니다.

        혹은 역대상 27장 1절에서 15절까지 보면, 왕을 섬긴 관리들과 그 수가 나오는데, 12지파가 각 조당 24,000명씩 한달에 한번씩 교대로 왕을 섬긴다고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또 역대하 1장 14절을 보면  12지파에 24,000명이면 총 288,000명이고, 이를 반올림 하면 대략 300,000명 정도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이들에게 대한 숫자를 뺀 기록일 수 있을 것입니다.

        유다를 계수한 인구수

        유다 백성에 대한 인구수는 어떨까요?

        사무엘하에서는 50만명 이라고 기록했고, 역대상 에서는 47만명 이라고 기록 합니다.
        이에 대해서 두가지 설명이 가능한데,

        첫번째는 단순하게 사무엘서의 저자가 반올림을 했을 가능성 입니다.
        우리는 요압에 다윗에게 보고한 숫자가 정확한 숫자가 아니며 어딘가에서 반올림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면 요압은 어디에서 반올림을 했을까요?
        이를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군인의 숫자가 6째 자리 즉 10만의 단위로 반올림이 되어 있는 것으로 유다 군인을 만 단위에서
        반올림을 했을 가능성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역대기의 저자가 왕궁의 수비대 였던 3만명 <사무엘하 6:1>을 뺀 숫자를 기록 했다고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즉 왕궁에 있는 3만명은 이미 알고 있는 인원이었기에 실제 계수한 것은 47만명 이었지만,
        왕에게 보고를 할 때는 왕궁에 있는 3만명 까지 합쳐서 보고를 했을 수 있습니다.

        당시의 상황을 정확하게 알 수 없습니다

        인간의 지식에 한계가 있기에 제가 제시한 것들은 일종의 시나리오 혹은 가능성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그 중 어떤 시나리오가 맞다고 얘기할 수 없지만, 확실한 것은 그 시나리오는 불가능한 것이 아니며,
        성경의 다른 구절들을 토대로 합리적으로 추론해 볼 수 있는 것들 입니다.

        열왕기서와 역대서에는 중복되어 기록된 내용들이 많이 있는데, 이는 두권의 책이 동일한 자료를 참고해서 썼거나,
        더 후대에 쓰여진 역대서의 기자는 열왕기서를 알고 있었음을 의미 합니다.
        즉 자신의 기록이 정말 문제가 되는 모순이라면 기록을 다시 확인하거나 열왕기에 맞춰서 수정을 했었을 것 입니다.

        다시 얘기하면 다윗의 계수에 대한 두 책의 기록은 모순이라기 보다는 서로를 보완해주는 역할로 우리에게 더 풍부한
        당시의 정보를 제시해 주는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이해하는 것이 더 적합할 것 같습니다.

        (2) 민수기서에 보면 하나님께서 인구조사를 두 번이나 명하시는데, 이 이유는 지파별로 인구 조사함으로써 싸울 수 있는
        병력을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이에 비해 다윗은 어떻습니까?
        바로 자신의 힘을 과시하기 위해서 교만해 짐으로 인구조사를 했다는 것입니다. 
        역대상 21장 1절을 보면 인구조사의 동기가 나오는데,
        ‘사탄’이 다윗을 충동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3) 인터넷 사이트
        http://blog.daum.net/kimys3209/5538325

        https://www.fingerofthomas.org/%EB%88%84%EA%B0%80-%EB%8B%A4%EC%9C%97%EC%9D%B4-%EC%9D%B8%EA%B5%AC-%EC%A1%B0%EC%82%AC%EB%A5%BC-%EB%AA%85%ED%95%98%EB%8F%84%EB%A1%9D-%EC%B6%A9%EB%8F%99%EC%A7%88-%ED%96%88%EB%8A%94%EA%B0%80/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제레마이어 버로우즈 제레마이어 버로우즈 (Jeremiah Burroughs, 1599-1646)
        영국의 회중교회 목사, 웨스트민스터 총회(Westminster Assembly) 회원 

        “먼저 "땅의 일"이란 이 세상에 있는 모든 것들을 의미합니다.
        이 세상의 아름다움, 이 세상의 영광, 이 세상의 화려함, 이 세상의 유익, 이 세상의 쾌락과 명예 등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땅의 일을 생각하는 자"란 이 세상에 있는 것들을 지나치게 좋아하거나 즐거워하는 사람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이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용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 관하여 그들을 땅의 일을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무조건 정죄해서는 안 됩니다. 

        오늘 본문 말씀에서 악한 사람의 특징으로 지적된 "땅의 일을 생각하는 것"은 이 세상에 있는 것들을 소유하는 것도 아니요, 자신에게 마땅히 돌아와야 할 몫을 정당하게 요구하는 것도 아닙니다. 다음과 같이 생각하는 사람이 땅의 일을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아, 다른 사람들처럼 나도 이러이러한 것들을 가지게 된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이 세상에 있는 것들을 마음대로 누릴 수 있는 사람들은 얼마나 행복할까! 넓고 큰 집을 여러 채 가지고 있고, 화려한 고급 가구를 마음대로 집안에 들여놓을 수 있으며, 돈을 많이 버는 사람들은 얼마나 행복한 사람들일까! 아, 나도 그런 것들을 마음껏 누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것들은 참으로 귀중한 것들이다. 그런 것들은 참으로 기쁨을 주는 것들이다. 인생의 기쁨과 행복이 무엇이랴? 그런 것들을 마음껏 많이 누리는 것이 인생의 기쁨이요 행복 아닌가!"


        이 세상에 있는 어떤 것에 자신의 행복을 거는 사람은 ‘땅의 일을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만일 어떤 사람이 이 세상에 있는 어떤 것을 그토록 높이 평가하고 있다면, 틀림없이 그 사람은 영적으로 병들어 있는 사람입니다. 여러분! 지금 여러분이 어디에 마음을 쏟으며 살고 있는지를 알고 싶습니까? 그렇다면 다음 한 가지 질문에 스스로 답해 보십시오. "나는 무엇을 나의 탁월함으로 여기고 있는가?" 우리 자신의 탁월함이 달려 있다고 여기는 것이 무엇이든, 바로 그것에 우리의 마음도 가 있기 마련입니다.


        "우리의 마음도 그것과 어울리는 상태에 있기 마련입니다." 창세기 27:28-39절까지 보면, 이삭이 야곱과 에서에게 각각 축복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특별히 야곱에 대한 축복의 내용과 에서에 대한 축복의 세부 내용이 순서적으로 어떻게 다르게 배치되어 있는지를 주목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야곱의 경우: "하나님은 하늘의 이슬과 땅의 기름짐이며 풍성한 곡식과 포도주로 너에게 주시기를 원하노라"(28절) 에서의 경우: “네 주소는 땅의 기름짐에서 멀고 내리는 하늘 이슬에서 멀 것이며..”(39절) 우리가 유념해야 할 사실이 있습니다. 경건한 사람도 현세적인 것들을 필요로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경건한 마음이 최우선적으로 생각하는 것은 하늘 이슬입니다. 땅의 기름짐은 언제나 그 다음입니다. 반면에 육적인 마음은 어떻습니까? 육적인 마음도 자신이 하늘에 속한 것들을 어느 정도 필요로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육적인 마음은 그 사실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육적인 마음이 우선적으로 갈망하는 것은 땅의 기름짐입니다. 하늘 이슬은 언제나 그 다음입니다. 세속적인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언제나 땅의 일을 가장 중요하고 가장 고귀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세속적인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이 세상에 속한 것들에 마음을 쏟으며 사는 것도 바로 이와 같은 이유 때문입니다. 만일 어떤 사람이 이 세상일을 생각하느라 정신이 없고 바쁘다면, 그 사람은 죄악된 방식으로 땅의 일을 생각하는 생각입니다. 본래 생각이란 마음으로부터 직접적으로 분출되거나 솟아오르는 무엇입니다. 다시 말해 생각이란 마음으로부터 직접 일어나는 거품과도 같습니다. 


        우리 마음 안에 무엇이 있는지를 알아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우리의 말과 행동을 살펴보는 것이라기보다는 우리의 생각을 살펴보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마음으로부터 직접 솟아나는 것은 생각이기 때문입니다. 무릇 어떤 사람의 마음의 생각이 어떠하면 그 사람의 사람 됨됨이도 그러합니다. 사람의 생각은 곧 그 사람의 됨됨이를 그대로 말해 준다는 것입니다. 


        사람의 생각이 곧 그 사람의 인격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입술을 통해 나오는 말과 외적인 행동의 경우는 사정이 다릅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고 별로 내키지 않는 약속을 지키거나 품행을 단정하게 꾸밀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입술을 통해 나오는 말과 외적인 행동은 그 사람의 됨됨이를 그대로 반영하지 않는 것입니다. 따라서 만일 여러분이 마음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고 은밀히 마음에 자주 떠오르는 생각들이 무엇인지를 조사해볼 수 있다면, 그것을 토대로 여러분이 어떤 사람인지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이 거느리고 있는 부하 직원들 중 많은 사람들은 인사고가를 잘 받고 싶은 욕심 때문에 여러분 앞에서나 다른 사람들 앞에서 일부러 단정하게 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만일 그들이 어떤 부류의 사람인지를 정확하게 알고 싶다면, 그들이 개인적으로 자주 다니는 장소에 혼자 있을 때 그들이 무엇을 하는지 알아보도록 하십시오. 왜냐하면 그것이 그들의 진짜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 여러분은 여러분 자신의 마음을 알고 싶습니까? 그렇다면 다른 사람들 앞에서 여러분이 어떤 말을 하고 어떤 행동을 하며 어떻게 처신하는지를 잣대로 삼아 여러분의 마음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평가하지 마십시오. 오히려 여러분이 방안에 혼자 있을 때 여러분의 마음이 어떤지, 내면의 생각 속에서 여러분의 마음이 어떤지를 잣대로 삼아 여러분의 마음을 자세히 평가하십시오. 


        그렇게 할 때 비로소 여러분의 마음이 실제로 어떤 상태인지 여실하게 드러날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마음에 "불현듯" 떠오르는 모든 생각까지 무조건 다 잣대로 삼아 여러분의 마음을 평가해야 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때때로 마귀는 가장 경건한 사람의 마음에도 사악한 생각들을 주입시킬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일 마음에 불현듯 떠오르는 모든 생각까지 다 평가 기준으로 삼는다면 낭패를 보게 될 것입니다. 


        여기에서 제가 마음을 판단하는 잣대로 삼아야 한다고 말하는 생각은 우리가 좋아하고 즐거워하는 생각이요, 우리가 감미로움과 만족을 얻는 생각입니다. 사람들은 외부의 영향을 받지 않고 혼자 있을 때 가장 자연스럽게 행동합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은 혼자 있을 때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습니까? "


        아, 하나님을 생각만 해도 내 마음은 얼마나 좋은지!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4699 2020-02-29T05:16:47Z 2020-02-29T05:19:37Z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성만찬에 대한 교리 - 거룩한 성만찬에 대하여(제75문∼제82문)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성만찬에 대한 교리
        - 거룩한 성만찬에 대하여(제75문∼제82문)

        제75문 : 십자가에서 단번에 드리신 그리스도의 속죄제사와 그의 모든 축복에 당신이 참여하고 있다는 것을, 성만찬은 어떻게 깨닫게 하며 확신시켜 줍니까?

        : 그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나와 모든 성도들에게 그를 기념하여 이 떡을 먹고 이 잔을 마시라고 명령하시며 이렇게 약속하셨습니다.①
        첫째, 주님의 떡이 나를 위해 떼어 나눠주고, 주님의 잔이 내게 건네지는 것을 내 눈으로 분명히 보듯이, 주님의 몸도 나를 위해 십자가에서 바쳐지고 찢겨졌으며 주님의 피도 나를 위해 흘린 것이 확실합니다.
        둘째, 그리스도의 몸과 피의 확실한 표지로서 주님의 떡과 잔을 목사의 손에서 받아 입으로 맛보는 것처럼, 주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신 몸과 흘리신 피로 내 영혼이 영생에 이르도록 손수 먹이시고 마시게 하실 것이 확실합니다.②

        ①. 마태복음 26:26∼28, 마가복음 14:22∼24, 누가복음 22:19∼20
        ②. 고린도전서 11:23∼25

        2020년 3월 1일 성찬예식 자료 사용(제76문) 요한복음 6:53

        제76문 :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의 몸을 먹고 흘리신 피를 마신다는 말의 뜻은 무엇입니까?

        답 : 그것은 믿는 마음으로 그리스도의 모든 고난과 죽음을 받아들이는 것이며, 믿음으로 죄 용서와 영원한 생명을 얻게 된다는 뜻입니다.① 나아가 그것은 그리스도 안에 또한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을 통하여 우리가 그리스도의 거룩한 몸에 더욱더 연합함을 뜻합니다.② 비록 주님은 하늘에 계시고 우리는 땅에 있을지라도③ 우리는 그분의 살 중의 살이요 뼈 중의 뼈가 되어 살아갑니다.④ 그리하여 우리 몸의 지체들이 한 영혼에 의해 살고 다스림을 받듯이 우리도 한 성령에 의해 영원히 살고 다스림을 받습니다.⑤

        ①. 요한복음 6:35, 40, 47∼54
        ②. 요한복음 6:55∼56, 고린도전서 12:13
        ③. 사도행전 1:9∼11, 3:21, 골로새서 3:1
        ④. 고린도전서 6:15∼19, 에베소서 5:29∼30, 요한일서 4:13
        ⑤. 요한복음 6:56∼58, 15:1∼6, 요한일서 3:24

        제77문 : 믿는 자들이 이 뗀 떡을 먹고 이 잔을 마시는 것처럼 그리스도께서  그들을 그의 몸과 피로 먹이고 마시게 하겠다는 분명한 약속을 어디서 하셨습니까?

        : 성찬을 제정하실 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전한 것은 주께 받은 것이니 곧 주 예수께서 잡히시던 밤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이르시되 이것은 너희를 위하는 내 몸이니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식후에 또한 그와 같이 잔을 가지시고 이르시되 이 잔은 내 피로 세운 새 언약이니 이것을 행하여 마실 때마다 나를 기념하라 하셨으니 너희가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그가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고린도전서 11:23∼26)

        사도 바울도 거듭 이 약속의 말씀을 했습니다.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고린도전서 10:16∼17)

        제78문 : 떡과 포도주는 그리스도의 실제 몸과 피로 변합니까?

        : 아닙니다. 세례의 물이 그리스도의 피로 변하지 않고 그 자체가 죄를 씻지 못하고 단순히 하나님께서 주신 표지와 확증인 것처럼,① 주님의 만찬의 떡도 비록 성례의 본질과 용어에 따라②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불릴지라도③ 그리스도의 실제 몸으로 변하는 것은 아닙니다.④

        ①. 에베소서 5:26, 디도서 3:5  
        ②. 마태복음 26:26∼29
        ③. 고린도전서 10:16, 10:26
        ④. 창세가 17:10∼11, 출애굽기 12:11, 고린도전서 10:1∼4

        제79문 : 그렇다면 왜 그리스도께서는 떡을 자신의 몸이요, 잔을 자신의 피, 또는  자신의 피로 맺은 새 언약이라고 부르셨습니까? 그리고 사도 바울은 왜 그리스도의 몸과 피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말합니까?

        : 그리스도께서 그렇게 말씀하신 데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습니다. 그분은 성찬을 통해 떡과 포도주가 우리 육신의 생명을 살지게 하듯이 십자가에 달리신 그분의 몸과 흘리신 피가 우리 영혼을 영생에 이르게 하는 참된 양식과 음료라는 것을 우리에게 가르치려 하십니다.① 그러나 더욱 중요한 것은, 그분은 눈에 보이는 이러한 표지와 보증으로서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사실을 확신시키려 하십니다. 첫째, 그리스도를 기념하면서 이 거룩한 표지들을 입으로 받아먹듯이 우리도 성령의 역사로 말미암아 그분의 몸과 피에 확실히 그리고 실제로 참여합니다.② 둘째, 그리스도께서 겪으신 모든 고난과 순종이 마치 우리 자신이 직접 죄 값을 치르기 위해 고난당한 것처럼 여겨져 확실히 우리의 공로가 됩니다.③

        ①. 요한복음 6:51, 53∼55  
        ②. 고린도전서 10:16∼17
        ③. 로마서 6:5∼11, 고린도후서 5:14

        제80문 : 주의 만찬은 로마가톨릭의 미사와 어떻게 다릅니까?

        : 주의 만찬은 첫째, 십자가에서 단번에 드리신 예수 그리스도의 유일한 제사를 통해 우리 모든 죄가 완전히 용서받았음을 증거 합니다.① 둘째, 성령에 의해 우리는 그리스도께 연합되었으며,② 그분의 참된 몸은 지금 하늘에 계시면서 하나님 오른편에서③ 우리의 경배를 받으신다는 것을 증거 합니다.④

        그러나 미사는 첫째, 사제가 산 자와 죽은 자를 위해 날마다 그리스도(의 희생)를 드리지 않으면, 그리스도의 고난에 의해서 용서를 받을 수 없다고 가르칩니다. 둘째, 그리스도는 떡과 포도주란 형체 속에서 몸으로 존재하기에, 그 속에서 경배를 받아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그러므로 미사는 단번에 드리신 예수 그리스도의 제사와 고난을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것이며 저주받을 우상숭배입니다

        ①. 요한복음 19:30, 히브리서 17:26∼27, 9:25∼28, 10:10∼14
        ②. 고린도전서 10:16∼17
        ③. 히브리서 1:3, 8:1
        ④. 요한복음 4:21∼24  

        제81문 : 주님의 식탁에는 누가 참여할 수 있습니까?

        : 자신의 죄와 그 같은 자신의 모습에 참으로 애타하는 사람,① 하지만 그리스도의 고난과 죽음에 의해 자신의 죄가 용서받고 자신 안에 남아 있는 연약함이 가려졌음을 믿는 사람,② 더 굳센 믿음으로  더 바른 삶을 살기를 갈망하는 사람입니다.③ 하지만 위선자들과 회개하지 않는 사람이 먹고 마시는 것은 자기가 받을 심판을 먹고 마시는 것이 됩니다.④

        ①. 시편 51:3∼4, 17
        ②. 시편 32:1∼5
        ③. 시편 51:10
        ④. 고린도전서 10:19∼22, 11:28∼29  

        제82문 : 자신의 고백과 생활로서 “믿지 않음과 불의함”을 드러내는 자도 주의 만찬에 참여할 수 있습니까?

        : 안됩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언약을 더럽히는 일이며 하나님의 진노가 온 회중에게 내릴 것입니다.① 그러므로 그리스도와 그분의 사도들의 명령을 따라, 그리스도의 교회는 천국의 열쇠를 사용하여 그들이 생활을 바르게 할 때까지 성찬에 참여시키지 말아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①. 고린도전서 11:27∼34, 시편 50:14∼16, 이사야 1:11∼17, 66:3, 예레미야 7:21∼23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4060 2020-02-27T02:09:26Z 2020-02-27T02:09:27Z 2020년 2월 오늘의 묵상 자료(2월)

        2020 오늘의 묵상(2월)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

        로마서 16:1∼27

        지혜의 자리와 악의 자리(19절)

        ♦ 2월 1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로마서 16:1∼27
        ♦ 묵상을 위한 주제 : 지혜의 자리와 악의 자리(19절)
        ♦ 성구 : 너희가 선한 데 지혜롭고 악한 데 미련하기를 원하노라. 아멘
        I want you to be wise about what is good, and innocent about what is evil. Amen

        선(善, ἀγαθόν)이란 “양(羊)의 입(口)”이 되는 것입니다. 
        양의 입이란 도살장에 끌려가는 어린 양처럼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을 말합니다. 죄가 없지만 죄를 대속하려고 자기를 죽이는 현장에서도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오직 하늘 아버지의 뜻을 따르는 말이 없는 어린 양과 같은 행동이 곧 “선(善,ἀγαθός )”이라고 하겠습니다.

        악(惡, κακόν)이란 “작은(亞) 마음(心)”을 말합니다.
        작은 마음이란 생각이 작고 좁은 것을 말합니다.
        생각이 좁은 사람의 특징은 “오해(誤解)”와 “착각(錯覺)” 때문에 사실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없습니다.

        악(惡, κακός)이란 선천적으로 잘못된 성향에서 출발합니다.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명령을 거역하고 그들의 잘못을 감추려고 입을 가린 것이 아니라 부끄러운 부분을 감추려고 시도한 것처럼 악은 인간의 욕망에 의해서 엉뚱한 행동을 합니다.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악하다는 성악설(性惡說)을 주장한 순자(荀子)와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선하다는 성선설(性善說)을 주장한 맹자(맹자)는 전혀 다른 주장을 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본질적으로 진노(震怒)의 자녀(we were by nature objects of wrath) 라고 말씀합니다(에베소서 2:3).
        “전에는 우리도 다 그 가운데서 우리 육체의 욕심을 따라 지내며 육체와 마음의 원하는 것을 하여 다른 이들과 같이 본질상 진노의 자녀이었더니.”
        사도 바울은 이러한 인간의 처절한 모습을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What a wretched man I am!)”이라고 외쳤습니다(로마서 7:24).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

        선과 악에서 자유로운 존재는 주 예수 그리스도 뿐입니다.
        선과 악에서 자유를 누릴 수 있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오늘도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힘입어 삶의 현장에서 승리하는 주의 거룩한 백성으로 당당하게 일어나야 하겠습니다.

        예수는 나의 힘이요 내 기쁨 되시니
        그 명령을 준행하여 늘 충성 하겠네
        주야로 보호하시며 바른 길 가게 하시니
        의지하고 따라갈 이 주 예수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1일(토)
        - 나의 묵상 노트
        ♦ 선(善)으로 악(惡)을 이기는 믿음으로

        선(善, ἀγαθός)은 상대적(相對的)이 아니라 절대적(絶對的)입니다.
        절대적 선은 신선한 자극으로 사람을 바른 길로 인도합니다.

        사랑을 베푸는 것은 최선(最善)의 길이다.
        실패할 수도 있고 성공할 수도 있습니다.
        실패가 두려워 사랑을 포기라는 것은 절대 선이 아닙니다.

        옛날 계단 식 논에서 농사를 짓던 기독교인 농부에 관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계단 식 맨 위 논의 주인이었던 농부는 밤을 새워 아래 골짜기에서 물을 길어 논에 물을 채웠습니다. 아침에 다시 일어나 논을 살펴보니 바로 아래 논 주인이 논둑을 허물고 위 논의 물을 전부 아래로 내려 보냈습니다. 화가 치민 위 논의 농부는 또다시 아래 골짜기에서 물을 길어 논에 물을 채웠습니다. 다음 날도 똑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런 일이 세 차례 반복되었을 때는 도저히 참기 어려웠습니다. 위 논의 주인 농부는 "워치만 니"를 찾아가서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하고 질문하였을 때 “워치만 니”는 위 논 주인이었던 기독인 농부에게 “방법을 바꾸세요! 이번에는 아래 논에 물을 채운 후 그리고 당신의 논에 물을 채우세요!”

        위 논의 주인 농부는 가르침대로 하고 편안하게 잠을 청했습니다.
        다음 날 아침 아래 논 주인이 찾아와서 말하기를 “당신이 믿는 예수를 나도 믿어야 하겠소! 나 같으면 절대로 당신처럼 할 수 없었을 것이오!”

        절대 선(善)으로 악(惡)을 이길 수 있는 믿음을 기도(祈禱)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이집트에 주둔한 적이 있었던 한 영국 상사가 들려준 이야기를 생각해 봅니다.
        “내가 있던 부대에 예수를 믿는 민간인이 하나 있었는데, 우리들이 그 사람을 아주  못살게 굴었습니다. 비가 몹시 내리던 어느 날 밤 그는 지쳐서 들어와서는 잠자리에 들기 전 기도를 하려고 무릎을 꿇었습니다. 나는 진흙이 잔뜩 묻은 내 장화를 그 사람의 머리 위에 올려놓았지만, 그는 기도를 계속했습니다.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 보니, 그 장화가 깨끗이 닦여져서 내 침대 옆에 놓여 있었습니다. 그것이 나에 대한 그의 보답이었고, 그 대답이 내 마음을 녹였습니다. 나는 그 날 구원받았습니다.” 

        행동하는 믿음으로 살아봅시다!



        ‘아가돈’의 원형은 “아가도스(ἀγαθός, 18. agathos)”입니다.
        ‘아가도스’는 형용사이며 뜻은 “선한(good)”이라고 합니다.  

        악(惡)이란 “작은(亞) 마음(心)”을 말합니다.
        헬라어로 “카콘(κακόν)”이라고 합니다.
        ‘카콘’의 원형은 “카코스(κακός, 2556. kakos)”입니다.      
        ‘카코스’는 형용사이며 뜻은 “나쁜(bad)” “사악한(evil)”이라고 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월 31일(금)
        - 나의 묵상 노트
        ♦ 예수님으로 하나 되는 축복을 이루어 냅시다!


        http://kosinusa.org/_chboard/bbs/board.php?bo_table=m4_4&wr_id=46657&page=3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2월 첫 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력에 의하면 “주현 후 제3주(3rd Sunday after the Epiphany)(녹색)”
        주일이면 어떤 예배자로 나갈 것인가를 생각해 봅니다.
        매월 첫 주일은 “파트리스교회”에서 ‘성찬예식(Eucharist, Holy Communion)’을
        행합니다.

        2월의 성찬예식 주제는 “붉은색”에 대해서 묵상하려고 합니다.
        성경에서 붉은색은 두 가지 의미로 사용합니다.

        첫째는 긍정적인 의미는 “예수님의 보혈”
        둘째는 부정적인 의미는 “진홍같이 붉은 죄”

        붉은색이 속죄와 구원의 상징이며 동시에 죄와 사망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주님의 몸으로 상징한 떡과 주님의 피로 상징한 잔을 받으며 죄와 사망이 보혈에 의해서 새 생명으로 옮겨진다는 확신과 믿음을 함께 나눌 수 있는 거룩한 예배로 드려지기를 소원하며 준비합니다.

        섬기는 교회에서 예배할 때 이러한 은혜가 함께 확인되는 성결한 예배자로 거듭나시기를 기대합니다.

        예배에 성공하여 믿음 생활의 승리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2월 1일(토)
        뉴욕 파트리스교회
        이승혁목사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3

        에베소서 1:1∼23

        영적 소유(3절)

        2

        4

        에베소서 2:1∼22

        영적 위치(5∼6절)

        2

        5

        에베소서 3:1∼21

        영적 공동체(10절)

        2

        6

        에베소서 4:1∼32

        영적 교제(3절)

        2

        7

        에베소서 5:1∼33

        영적 생활(18절)

        2

        8

        에베소서 6:1∼24

        영적 승리(12절)

        2

        9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2월 3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베소서 1:1∼23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적 소유(3절)
        ♦ 성구 : 찬송하리로다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을 우리에게 주시되. 아멘 

        2020년 오늘의 묵상을 위하여 이제까지 “요한일서”와 “야고보서” 그리고 “로마서”를 읽었습니다.

        성경을 읽는 목적은 오직 예수를 만나기 위한 것입니다(요한복음 5:39).

        “너희가 성경에서 영생을 얻는 줄 생각하고 성경을 연구하거니와 이 성경이 곧 내게 대하여 증언하는 것이니라.” 

        요한일서에서 예수님을 우리의 “생명(生命)”으로 만나야 합니다.
        야고보서에서 예수님을 우리 신앙의 “본(本)”으로 만나야 합니다.
        로마서에서 예수님을 우리의 “의(義)”로 만나야 합니다.

        2월을 맞이하여 에베소서를 읽기 시작합니다.
        에베소서를 읽을 때에는 예수님은 우리의 “모든 것”으로 만나야 합니다.
        특별히 에베소서는 “교회론(敎會論)”에 관한 말씀입니다.
        사도 바울의 “옥중서신(獄中書信)”은 모두 4권으로 “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빌레몬서”를 말합니다.

        에베소서 1장은 영적(靈的) 소유(所有)에 관한 말씀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이 세상에 머물고 있기 때문에 세상적인 것을 소유하는 기쁨에 만족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세상은 영원한 것이 아니므로 세상의 것을 소유한 즐거움에 미쳐버리면 가장 소중한 가치를 잃어버릴 수밖에 없습니다.
        영적 소유는 “신령(神靈)한 복(福)”을 말합니다.

        신령한 복이란 “하나님의 자녀로 선택받은 것”을 말합니다(4절)
        신령한 복이란 “하나님의 기업이 된 것”을 말합니다(11절)
        신령한 복이란 “성령으로 인침을 받은 것”을 말합니다(13절)
        신령한 복이란 지혜와 계시의 정신으로 “하나님을 알게 된 것”을 말합니다(17절)

        최근 한국교회에 아주 신선한 영적 바람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신앙 간증의 내용이 주로 “인간의 승리”가 대세를 이루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인간 승리가 아니라 어떠한 고난 가운데서도 반드시 믿음으로 승리한다는 성경적인 믿음의 간증이 솟구치고 있습니다.
        참으로 바람직한 신앙입니다.
        왜냐하면 이 세상은 성도들이 머물 곳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성도들은 주님 나라 즉 저 영원한 천국입니다.
        영원한 천국에서 이 땅의 인간 승리를 자랑한들 어느 누구도 귀담아 듣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 이야기를 세속의 인생들이 좋아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성경의 복은 영생입니다.
        영생을 소유한 주의 백성들이 영생을 위하여 세상의 고난과 질병과 고통을 모두 참고 견디고 주님 품에 안기는 영광스런 그 모습을 기대한다면 어떤 고난도 잘 견딜 수 있습니다.
        부정한 방법으로 세속의 즐거움을 누리기보다는 성결한 방법으로 주님 가신 그 길을 따라 믿음을 지키는 거룩한 주의 백성으로 승리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3일(월)
        - 나의 묵상 노트
        ♦ 영적(靈的) 소유(所有)

        영적 소유의 반대는 세속적 소유라고 하겠습니다.
        영적 소유가 신앙의 목표라고 한다면 세속적 소유는 마귀의 목표라고 하겠습니다.
        영적 소유를 위해서 마음을 굳게 정해야 합니다.
        역사적으로 마음을 굳게 정한 “단심가(丹心歌)”를 지은 고려 말기와 조선 초기의 충신 “정몽주(鄭夢周)”가 지은 시조를 소개합니다.

        이 몸이 죽고 죽어
        일백 번 고쳐 죽어
        백골(白骨)이 진토(塵土)되여
        넋이라도 있고 없고
        임 향한 일편단심(一片丹心)이야
        가실 줄이 있으랴.
         
        이 시조를 현대어로 번역해 봅니다.

        이 몸이 죽고 또 죽어
        백 번이나 다시 죽어
        백골(白骨)이 흙과 먼지가 되어
        넋이야 있건 없건
        임금님께 바치는 충성심이야
        변할 리가 있으랴? 

        영적 소유는 주님을 향한 믿음
        어떤 환경과 상황과 고난 가운데서도
        변할 수 없는 신령한 믿음이라고 하겠습니다.

        오 주여,
        변함없는 믿음으로
        세상 길 가는 동안
        치우침 없는
        주님 가신 길을 따라
        골고다 험한 골짜기라도
        맨발로 걷고 걸어
        주님 앞에
        이르게 하옵소서.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4

        에베소서 2:1∼22

        영적 위치(5∼6절)



        ♦ 2월 4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베소서 2:1∼22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적(靈的) 위치(位置)(5절)
        ♦ 성구 : 허물로 죽은 우리를 그리스도와 함께 살리셨고 너희는 은혜로 구원을 받은 것이라. 아멘 

        나비 효과(Butterfly Effect)란 작은 움직임이 마지막에는 엄청난 변화와 결과를 일으키는 현상을 말합니다.

        구원 받은 한 사람이 날마다 기쁨과 감사의 삶을 살아갈 때 주위 사람들이 아무런 반응이 없는 것 같지만 어느 누군가에게 구원받은 삶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낙심하지 말고 오늘도 구원받은 주의 거룩한 백성으로 진실과 성실의 삶을 계속하므로 영적 나비효과를 일으킬 수 있는 신령한 위치에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영적 나비효과의 주인공이 되어 하나님의 도구로 쓰임 받는 은혜가 넘쳐나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4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베소서 2:1∼22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적(靈的) 위치(位置)(5∼6절)
        ♦ 성구 : 허물로 죽은 우리를 그리스도와 함께 살리셨고 너희는 은혜로 구원을 받은 것이라. 또 함께 일으키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하늘에 앉히시니. 아멘 

        기독교인은 “길 가는 사람들”입니다.
        부모와 형제 그리고 친척을 떠나 십자가의 길을 걷도록 부름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기독교인은 옛 사람을 벗어버리고 하나님이 예비하신 성화(聖化)와 소명(召命)의 길을 걸어가야 합니다.

        십자가의 길을 걷는 동안 수많은 유혹에 흔들리면서도 마지막에는 거룩한 사람으로 세워질 것입니다.

        실패한 길에서 주저앉을 것이 아니라 다시 일어나 주님이 기뻐하는 삶을 회복할 수 있는 위로부터 내려오는 은혜를 사모합니다.

        오 주님
        새롭게 하소서
        주의 백성으로
        주님 가신 그 길을
        끝까지 걷게 하소서
        십자가의 길을
        주와 같이 가게 하소서
        주님 손을 붙잡고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4일(화)
        - 나의 묵상 노트
        ♦ 영적(靈的) 위치(位置)

        여러분들은 지금 어디에서 살고 있습니까?
        예수를 믿기 전에는 예수 밖에서 살아왔습니다.
        그러나 예수를 믿은 후에는 예수 안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예수 안에서 살아간다는 것을 하나님의 창조 계획이란 틀 안에서 세 가지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가정(家政)을 다스리라!
        가정을 다스리는 원리는 사랑(愛)입니다.

        둘째는 교회(敎會)를 다스리라!
        교회를 다스리는 원리는 헌신(獻身)입니다.

        셋째는 국가(國家)를 다스리라!
        국가를 다스리는 원리는 공의(公義)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은 성(聖)과 속(俗)의 구조에서 보다 더 거룩하고 경건한 길을 찾아 담대하게 나가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주님께서 먼저 이 세상에서 승리하셨습니다.
        승리하신 주님과 더불어 이긴 백성으로 세워지기를 소망하며 기도합시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5

        에베소서 3:1∼21

        영적 공동체(10절)

        ♦ 2월 5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베소서 3:1∼21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적(靈的) 공동체(共同體)(10절)
        ♦ 성구 : 이는 이제 교회로 말미암아 하늘에 있는 통치자들과 권세들에게 하나님의 각종 지혜를 알게 하려 하심이니. 아멘 

        “지혜(智慧, σοφία)”란 무엇일까요?
        더구나 “하나님의 지혜(σοφία τοῦ Θεοῦ)”를 알게 한다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지혜는 “교회가 영적 공동체”라는 것을 아는 것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영적 공동체로 세워져야 할 교회가 건물(建物)과 사람(敎人)의 수(數)와 예산(豫算)에 의해서 결정되는 그릇된 생각을 지워버려야 합니다.

        아무리 많은 사람이 모여도 많은 예산을 사용할지라도 죽은 영혼 단 한 사람도 구원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모인 곳은 공동묘지와 같습니다. 많은 예산으로 선교하는 일에 사용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복지사업일 뿐입니다. 

        영적 공동체를 위한 사도 바울의 가르침을 살펴봅니다.

        첫째는 이방인들을 구원하라(6절)

        이는 이방인들이 복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상속자가 되고 함께 지체가 되고 함께 약속에 참여하는 자가 됨이라.

        교인의 수가 증가할 때 수평이동(水平移動)하는 것은 교회에서 다른 교회로 옮기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나 성경적인 부흥(復興)은 이방인에게 복음을 전하여 열매 맺는 것을 말합니다. 

        둘째는 은혜를 체험하라(8절)

        모든 성도 중에 지극히 작은 자보다 더 작은 나에게 이 은혜를 주신 것은 측량할 수 없는 그리스도의 풍성함을 이방인에게 전하게 하시고.

        은혜(카리스)를 받았다는 것은 은혜가 내 안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나를 통하여 다른 사람에게 전달되는 것을 말합니다.

        셋째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라(18절)

        능히 모든 성도와 함께 지식에 넘치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고.

        “안다(그노리조, γνωρίζω)”는 단어는 간접 경험이 아니라 직접 경험을 말합니다. 주 예수를 믿는 내가 먼저 알아야 합니다. 아는 것은 행동할 때 올바른 지식이 될 것입니다.

        주 예수를 알고 믿고 행동하는 믿음으로 세상을 변화시켜야 하겠습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5일(수)
        - 나의 묵상 노트
        ♦ 영적(靈的) 공동체(共同體)

        혈연관계(血緣關係)에 의한 가족(家族)
        성령(聖靈)에 의한 영적 공동체
        혈연관계를 영적공동체로 발전시킬 수 있는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교회에 모이는 사람들을 분석하면 몇 종류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교인(敎人)
        둘째는 제자(弟子)
        셋째는 사도(使徒)
        넷째는 성령의 사람(聖靈人)

        혈연관계를 영적 공동체로 발전시킬 수 있는 사람은 “성령의 사람”입니다.
        성령의 사람은 “서로 연결하여”(21)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22) 

        예수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계속해서 지어져 가는 현재 진행형인 교회를 영적 공동체라고 하겠습니다.

        혈연관계를 넘어서 모두가 서로 하나 되고 또한 함께 가야 합니다.


        어려운 사람을 위해서 어려움을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믿음
        아픈 사람을 위해서 함께 기도하며 회복을 소망하는 믿음
        고통 받는 사람을 위해서 고통을 분담하며 나눌 수 있는 믿음
        이와 같은 믿음의 공동체가 초대교회와 같다고 하겠습니다.
        초대교회는 구호로 외치는 것이 아닙니다.
        몸으로 나누고 함께 하며 하나 되는 길을 찾아가는 것입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6

        에베소서 4:1∼32

        영적 교제(3절)


        ♦ 2월 6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베소서 4:1∼32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적(靈的) 교제(交際)(3절)
        ♦ 성구 : 평안의 매는 줄로 성령이 하나 되게 하신 것을 힘써 지키라. 아멘 

        영적 교제란 무엇일까요?

        첫째는 겸손과 온유(2절)
        겸손(謙遜)이란 나 보다 남을 더 높이는 것입니다.
        온유(溫柔)는 부드러움을 말합니다.

        둘째는 사랑(2절)
        사랑이란 오래 참고(忍耐) 용납(容納)하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을 내 안에 품으려면 받아드릴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필요합니다.

        셋째는 평화(3절)
        평화(平和)는 서로 하나 될 수 있는 지름길입니다.

        이와 같은 모든 것을 온전하게 할 수 있는 것은 성령으로 충만함을 받는 것입니다. 
        ‘안톤 체홉’의 단편소설 ‘비탄’에 가난한 마부 “이오나 포타포브”는 얼마 전 아들이 죽었습니다. 천지가 무너져 내리는 슬픔을 누군가에게 말하고 싶은 ‘이오나’는 마차를 타는 손님들에게 눈치를 보며 이야기를 합니다.

        “며칠 전에 제 아들 놈이 죽었답니다.”

        첫 번째 손님은 “허, 무슨 병으로 죽었노?” 하고 말대답은 했지만 즉시 마부에게 마차를 잘못 몬다고 야단칩니다.

        두 번째 손님은 “사람이란 모두 죽는 법입니다” 하고 초연한 반응을 보입니다.
        모두들 건성으로 들을 뿐 ‘이오나’의 슬픔을 함께 나누지 않았습니다.
        숙소로 돌아온 ‘이오나’는 젊은 동료에게 이야기를 합니다. 그는 두 마디도 듣지 않고 잠에 곯아 떨어져 버렸습니다. ‘이오나’가 드디어 이야기 상대를 생각해 찾아간 곳은 그의 말이 건초를 씹고 있는 마구간이었습니다.

        “아무렴, 내가 이제 마부 노릇 하기는 너무 늙었지? 내 아들놈이라면 얼마나 잘할까? 틀림없이 일등 마부일 텐데, 살아 있기만 하다면 말이야.”


        질겅질겅 건초를 씹는 말 앞에서야 비로소 ‘이오나’는 아들 이야기를 마음 놓고 꺼낼 수 있었습니다. 

        영적교제란 마음 깊은 곳의 속사정을 마음 편하게 내려놓을 수 있는 교제라고 하겠습니다.

        겉사람의 대화는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속사람의 대화는 서로 통(通)해야 만 가능합니다.
        서로 통할 수 있는 관계에서 시작하는 영적 교제를 회복하기 위하여 “심령으로 새롭게 되어 새 사람을 입어야 한다”고 말씀합니다(23∼24절).

        심령으로 새롭게 된 새 사람은 처음 사랑을 회복한 사람입니다.
        왜냐하면 요한계시록에서 에베소교회를 향한 책망은 “처음 사랑을 버렸다”고 하셨기 때문입니다(계 2:4).

        구원의 감격과 감사가 매 순간 나를 지배하는 신령한 믿음의 사람으로 승리하는 삶을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6일(목)
        - 나의 묵상 노트
        ♦ 영적 교제(3절)

        오스트리아 출신의 유대교 종교철학자 “마르틴 부버(Martin Buber, 1878~1965)”의 ‘나와 너(I and You)’라는 저서에서 세 가지의 인간관계를 소개합니다.
        첫째는 ‘그것과 그것의 관계’

        인간관계를 마치 물건처럼 서로를 이용하다가 가치가 없으면 버린다는 것입니다. 생명이 없는 인격이 없는 관계를 말합니다.

        둘째는 ‘나와 그것의 관계’

        상대방은 나를 물건처럼 이용해도 나는 상대방을 끝까지 인격적으로 대한다는 것입니다.

        셋째는 ‘나와 너의 관계’

        내가 당신을 인격으로 믿어주고 당신이 나를 인격으로 대해 준다고 하여도 이 관계가 항상 유지되는 것이 아니고 언젠가는 깨질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나와 너 사이에 언제나 이러한 관계를 중매하는 존재가 필요한데 그것을 영원자인 ‘너’ 라고 하였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의 관계도 마찬가지라고 하겠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계시지 않으면 깨질 수밖에 없습니다. 모든 관계가 그리스도 안에서 연결되어야 합니다.

        세상 사람들의 교제는 서로의 이익을 위하여 교제합니다. 교제를 위하여 골프, 화투, 술과 같은 매개체를 사용합니다. 그러나 성도의 교제는 매개체가 다르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을 근거로 하는 영적 교제를 회복해야 합니다.
        사도신경으로 신앙을 고백할 때마다 ‘성도가 서로 교통하는 것과’ 라고 고백하듯이 성도의 교제는 세상 사람들의 교제와 차이가 있습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7

        에베소서 5:1∼33

        영적 생활(18절)


        ♦ 2월 7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베소서 5:1∼33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적(靈的) 생활(生活)(18절)
        ♦ 성구 : 술 취하지 말라 이는 방탕한 것이니 오직 성령으로 충만함을 받으라. 아멘

        영적 생활의 원리는 무엇일까요?
        성령충만이라고 합니다.

        식물은 몸(소마, σῶμα)만 있고 동물은 몸과 혼(소마 σῶμα, 푸쉬케 ψυχή, 프뉴마 πνεῦμα)이 있습니다.

        식물은 생명은 있으나 혼(魂, ψυχή) 즉 정신이 없기 때문에 지식도 감정도 의지도 가질 수가 없습니다.

        반면에 개나 원숭이 같이 영리한 동물은 혼이 있으므로 간단한 일을 시키면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동물은 영(靈, πνεῦμα)이 없기 때문에 하나님께 예배드리거나 기도를 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영적 존재(Spiritual Being)이기 때문에 아무리 미개인이라도 하나님을 찾고 기도를 드리고 예배를 드립니다. 그러나 “죄의 값은 사망”이므로 영혼(靈魂)이 죽은 상태에 있으므로 하나님을 바로 인식하지 못하고 교제 할 줄을 모릅니다. 예수께서 우리를 그 피로 대속(代贖)했으므로 그분을 믿을 때에는 하나님과 바른 교제를 가질 수 있고 영생을 얻습니다. 

        생물학자 배스티언(S. L. Bastian)은 나뭇가지나 덤불 속에 집을 짓고 사는 거미를 관찰하면서 매우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거미는 나뭇가지나 덤불에 걸쳐 있는 울타리 속에 새끼들을 부화하는데, 만일 그곳에 약간이라도 위험한 일이 발생하여 새끼들이 놀라게 되면 즉시 어미 거미가 달려와서 새끼들을 보호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떻게 어미 거미가 새끼들의 움직임을 금방 알아차리는지 궁금해서 주의 깊게 관찰했습니다. 어미 거미가 새끼들의 몸에 연결해놓은 가는 비단 줄 같은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새끼들이 적들의 위협을 받아 몸을 심하게 움직이면 그 줄이 팽팽하게 잡아당겨지므로 어미가 즉시 달려올 수 있었다고 합니다. 어미 거미와 새끼들 사이에 연결된 줄은 생명 줄과 같습니다.

        그리스도인 역시 하나님의 손에서 끊어지면 생명을 잃어버릴 수밖에 없습니다. 생명을 유지하기 위하여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지속적인 관계라고 하겠습니다. 하나님과의 긴밀한 관계가 우리를 생명의 삶으로 인도할 것입니다. 영적 생활은 영적 생명을 유지하며 지켜갈 수 있는 신령한 관계를 유지하는 삶이라고 하겠습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7일(금)
        - 나의 묵상 노트
        ♦ 영적 생활(18절)

        개화기 시대에 어느 시골의 노인이 한양을 방문하여 어느 여인숙에 하루 밤 머물게 됩니다. 날이 어두워질 무렵 천정에 매달린 백열전구에서 환한 불이 켜지더니 어둡던 방안을 환하게 밝혀줍니다. 시골의 노인은 밤새도록 궁리하기를 저 전구만 하나 있으면 시골 동네에서 큰 자랑거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이른 아침에 자리에서 일어나 전구를 뽑아갖고 급하게 시골집으로 내려왔습니다.

        시골 집 천정에 전구를 매달고 날이 어두워지기를 기다리던 노인은 동네 사람들을 모두 모은 후에 환한 빛이 나올 것이라며 자랑했습니다. 호롱불을 사용하던 시골 동네 사람들은 한양에 다녀온 노인의 이야기를 듣고 모두 모였습니다.

        날이 어두워졌습니다.
        노인은 전구를 쳐다보며 불이 켜지기를 기다렸으나 불이 켜지지 않아 동네 사람들에게 망신을 당했다고 합니다.

        전구가 켜지려면 전선을 통해 전기 에너지와 연결이 되어야 하는 것처럼 영적 생활을 하려면 영적 원천이 되는 영의 아버지가 되신 하나님과 연결되어야 합니다.

        영적 생활은 영이신 하나님과 연합해야 합니다.
        하나님과 연합하기 위하여 오직 성령 충만함을 받으라고 하셨습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8

        에베소서 6:1∼24

        영적 승리(12절)

        ♦ 2월 8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베소서 6:1∼24
        ♦ 묵상을 위한 주제 : 영적(靈的) 승리(勝利)(12절)
        ♦ 성구 :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을 상대하는 것이 아니요 통치자들과 권세들과 이 어둠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을 상대함이라. 아멘 

        영적 승리를 위하여 전신갑주를 입어야 합니다.
        전신갑주는 공격(攻擊)을 위한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방어(防禦)를 위한 것입니다.
        영적 승리를 위하여 악한 영을 대적하여 방어할 수 있는 무장이 필요합니다.

        너희가 주 안에서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마귀의 간계를 능히 대적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전신 갑주를 입으라(10∼11절).   

        첫째는 주 안에서
        둘째는 그 힘의 능력으로
        셋째는 강해져야 합니다.

        하나님의 전신 갑주(The full armor of God)는 무엇일까요?

        1. 진리의 허리 띠(The belt of truth)
        2. 의의 흉배(The breast plate of righteousness)
        3. 복음 위해 예비 된 신발(shoes reserved for the gospel) 
        4. 믿음의 방패(The shield of faith)
        5. 구원의 투구(The helmet of salvation)
        6. 성령의 검(The sword of the Spirit)
        7. 기도(Pray)

        교회는 주님의 몸입니다.
        몸을 구성하는 모든 성도들이 하나님의 전신 갑주를 입고 마지막 시대에 교회를 어지럽히는 악한 영들을 대적할 수 있는 능력을 회복하여 교회를 거룩하게 지킬 수 있는 은혜가 넘쳐나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8일(토)
        - 나의 묵상 노트
        ♦ 영적 승리

        모르면서 배우지 않는 죄(罪)
        알면서 행하지 않는 죄(罪)
        알면서 가르치지 않는 죄(罪)

        신앙생활은 영적 싸움에 승리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그러나 영적 싸움에 승리하지 못한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지 찾아내야 합니다.
        영적 싸움을 모르기 때문에
        영적 싸움을 알면서도 행하지 않실패ㅈ거응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9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2월 9일 주일을 맞이합니다.
        예배는 살아계신 주님을 만나는 것입니다.
        주님을 만나는 방법은 사람마다 다를 수 있지요.
        그 방법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잘못이라고 판단할 수 없습니다.

        습관적인 신앙생활에 익숙해지면 세 가지 잘못을 범하게 됩니다.

        첫째는 알면서 행하지 않는 잘못
        둘째는 모르면서 배우지 않는 잘못
        셋째는 알면서 가르치지 않는 잘못

        예배는 “신령”과 “진정(진실, 진리)”입니다.
        성령의 도움을 구해야 합니다.
        성령의 도움을 받아 진실한 삶을 회복해야 합니다.

        2월 9일 주일예배를 통하여
        살아계신 주님 만날 수 있는 은혜가 충만하게 임하기를 기도합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0

        갈라디아서 1:1∼24

        그리스도의 복음(7절)

        2

        11

        갈라디아서 2:1∼21

        오직 내 안에(20절)

        2

        12

        갈라디아서 3:1∼29

        성경과 죄(22절)

        2

        13

        갈라디아서 4:1∼31

        해산하는 수고(19절)

        2

        14

        갈라디아서 5:1∼26

        자유(1절)

        2

        15

        갈라디아서 6:1∼18

        예수의 흔적(17절)

        2

        16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0

        갈라디아서 1:1∼24

        그리스도의 복음(7절)


        ♦ 2월 10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갈라디아서 1:1∼24
        ♦ 묵상을 위한 주제 : 그리스도의 복음(7절)
        ♦ 성구 : 다른 복음은 없나니 다만 어떤 사람들이 너희를 교란하여 그리스도의 복음을 변하게 하려 함이라. 아멘 

        그리스도의 복음(the gospel of Christ, τὸ εὐαγγέλιον τοῦ Χριστοῦ) 

        복음(福音, 유앙게리온. εὐαγγέλιον)이란 “기쁜 소식(good news, gospel)”을 말합니다.

        “유앙게리온”이란 고대 사회에 두 나라가 전쟁(戰爭)을 할 때 승리한 편에서 왕에게 승리의 소식을 전하려고 신하를 보내어 알리게 합니다. 승전보를 알리려는 신하는 죽을힘을 다하여 왕에게 “이겼습니다. 전하” 이렇게 외치고 그 자리에서 죽습니다. 가장 기쁜 소식을 왕에게 알리려고 사력(死力)을 다하여 달렸던 신하의 충성스런 모습처럼 복음은 십자가에서 하나님 아버지의 뜻을 성취하신 예수님의 죽으심에서 시작합니다.

        복음의 의미를 본문에서 살펴봅니다.

        첫째, 악한 세대에서 우리를 건지시려고 우리 죄를 위하여 자기 몸을 드렸습니다(4절).
        둘째, 하나님께 좋게 하려는 삶(10절)
        셋째, 은혜로 부르신 것을 깨닫는 것(15절)
        넷째,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는 것(24절)

        하늘의 천사(天使)일지라도 복음 외에 다른 복음을 전하면 저주(詛呪)를 받을 것입니다.

        이단(異端, Heresy)이란 복음처럼 시작하였으나 그 결과가 전혀 다른 것을 말합니다. 예를 들면 교주(校主)가 구세주가 되거나 교회가 천국이 되어 이 세상에서 도피처를 만듭니다.  

        사이비(似而非, Pseudo)란 처음부터 복음이 아닌 것으로 시작하는 것을 말합니다. 전혀 다른 영(靈)의 지배를 받아 활동합니다.

        오직 그리스도의 복음을 존귀케 하는 믿음으로 마지막까지 승리의 길을 완주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10일(월)
        - 나의 묵상 노트
        ♦ 그리스도의 복음

        율법(律法)과 복음(福音)을 어떻게 설명할까요?
        예전에 잔디밭에는 “들어가지 마시오!” 라는 팻말이 있었습니다.
        들어가지 말라는 팻말은 들어가지 말라는 것이 목적일까요?
        아니면 잔디를 보호하기 위한 것일까요?
        들어가지 말라는 팻말은 율법입니다.
        잔디는 복음입니다.
        율법은 잔디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복음에는 자유가 있습니다.
        그러나 율법에는 자유가 없습니다.

        고린도후서 3:17
        주는 영이시니 주의 영이 계신 곳에는 자유가 있느니라. 

        요한복음 8:32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 

        요한복음 8:36
        그러므로 아들이 너희를 자유롭게 하면 너희가 참으로 자유로우리라.

        진리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진리를 아는 사람만이 율법의 멍에로부터 자유롭게 될 것입니다.
        죄에서 자유를 얻게 함은
        보혈의 능력
        주의 보혈
        오늘도 주 보혈의 공로를 힘입어 자유로운 믿음의 주인공으로 행복한 삶을 누리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1

        갈라디아서 2:1∼21

        오직 내 안에(20절)


        ♦ 2월 11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갈라디아서 2:1∼21
        ♦ 묵상을 위한 주제 : 오직 내 안에(20절)
        ♦ 성구 :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아멘 

        왜 예수를 믿는 믿음 안에서 살아야 합니까?
        죽어서 천국 가려고,
        세상에서 성공한 인생이 되려고,
        경쟁사회에서 좋은 사람을 만나려고,
        다른 사람보다 더 착하게 살아보려고,
        이러한 것들은 올바른 믿음이 아닙니다.
        나는 하나님이 사용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 예수를 믿습니다.

        “프리츠 크라이슬러(Fritz Kreisler, 1875. 2. 2~1962. 1. 29)”는 오스트리아에서 출생하여 미국에 정착한 바이올린 연주자로 유명한 사람입니다.
        한번은 여행 중에 정교하고 아름다운 바이올린을 발견하였으나 모든 부를 다 나누어주었기에 살 수가 없었습니다. 얼마 후 그 바이올린을 사기 위한 충분한 돈을 마련하여 그 바이올린 소유주를 다시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 바이올린은 벌써 다른 수집가에게 팔렸습니다.

        “크라이슬러”는 바이올린의 새 주인을 찾아가서 그 바이올린을 자기에게 팔라고  부탁하였지만 거절당했습니다. 자신의 애장품이기 때문에 팔 수 없다고 합니다. 실망하여 돌아서려는 순간 ‘크라이슬러’는 그 바이올린이 소리를 내지 않고 잊혀 지기 전에 자신이 한번만 그 바이올린을 연주해 봐도 되겠냐고 요청했습니다. 주인의 허락을 받고 ‘크라이슬러’의 연주는 온 집안을 가득 채웠습니다. 훌륭한 연주가 끝난 다음, 바이올린 수집가는 크라이슬러에게 “그 훌륭한 바이올린을 소장할만한 권리가 제게는 없네요!” 그리고는 “크라이슬러씨, 이 바이올린은 이제부터 당신 것입니다. 세상으로 가지고 나가 사람들에게 이 아름다운 연주를 들려주십시오!”


        전능하신 하나님은 모든 사람들을 독특하고 아름다운 도구로 창조하셨습니다. 우리가 만들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음악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으로 얻은 구원의 기쁜 소식입니다. 우리는 연주되고 사용되기 위해서 창조되었음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복음의 연주자로 부름을 받았습니까?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살아 역사하실 때에만 복음의 소리를 점점 더 크게 울릴 것입니다.

        오늘도 내가 있는 그 자리에서 복음의 연주자로서 승리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11일(화)
        - 나의 묵상 노트
        ♦ 예수 안에서

        안과 밖의 차이가 무엇일까요?
        대표적인 사례는 교회 안과 밖을 생각합니다.
        교회 안에서 그리고 교회 밖에서 나의 모습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모순(矛盾)이란 한자어의 훈(訓)은 “창 모(矛)” “방패 순(盾)”입니다.
        모순(矛盾)이란 단어의 유래는 초나라에서 무기를 파는 상인이 있었다. 그 상인은 자신의 창을 들어 보이며 그 어떤 방패도 뚫을 수 있는 창이라고 선전했고, 또 자신의 방패를 들어 보이며 그 어떤 창도 막아낼 수 있는 방패라고 선전했다. 그러자 그 모습을 본 명나라 왕의 신하 중 한 명이 상인에게 “당신이 그 어떤 방패도 다 뚫을 수 있다고 선전하는 창으로 그 어떤 창도 막아낼 수 있다고 선전하는 방패를 찌르면 어떻게 됩니까?”하고 질문을 던지자 상인은 아무 대답도 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교회 안에서 나의 모습과 교회 밖에서 나의 모습이 전혀 다르다면 이것이 모순입니다.

        예수 안에서만 신앙의 모순을 털어버릴 수 있습니다.
        오늘도 진리의 말씀을 붙잡고 내가 털어버려야 할 모순을 철저하게 버리고 안과 밖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세워지기를 기도합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2

        갈라디아서 3:1∼29

        성경과 죄(22절)



        ♦ 2월 12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갈라디아서 3:1∼29
        ♦ 묵상을 위한 주제 : 성경과 죄(22절)
        ♦ 성구 : 그러나 성경이 모든 것을 죄 아래에 가두었으니 이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는 약속을 믿는 자들에게 주려 함이라. 아멘 

        죄(罪)란 무엇일까?
        죄는 "분리(分離)"라고 하겠습니다.
        무엇으로부터 분리일까요?

        죄(罪)라는 한자에서 찾아봅니다.
        죄(罪)는 "사(四)"와 "비(非)"의 합성어로 "네 가지 아닌 것들"을 말합니다.

        네 가지 아닌 것들이란?

        첫째, 법에서 분리(不法)
        둘째, 선에서 분리(不善)
        셋째, 의에서 분리(不義)
        넷째, 믿음에서 분리(不信)

        죄는 철저하게 하나님으로부터 분리되는 것입니다.

        죄란 헬라어는 "하마르티아(ἁμαρτία)"라고 합니다.
        '하마르티아'는 "목표에서 벗어난 것"을 말합니다.
        예를 들면 활을 쏠 때 화살이 겨누는 목표는 과녁의 중앙입니다.
        과녁에 맞지 않고 벗어나는 것을 '하마르티아'라고 합니다.

        신앙의 중심은 하나님입니다.
        따라서 죄란 하나님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성경은 죄를 완전히 가두었다고 합니다.
        가두었다는 것은 영향력을 줄 수 없도록 붙잡았다는 것입니다.
        죄를 붙잡아 활동할 수 없게 할 수 있는 역할은 오직 하나님만이 가능합니다.

        율법은 죄를 깨닫게 합니다.
        그러나 은혜는 죄를 이길 수 있는 믿음으로 인도합니다.

        너희가 성경에서 영생을 얻는 줄 생각하고 성경을 연구하거니와 이 성경이 곧 내게 대하여 증언하는 것이니라.(요한복음 5:39) 

        인간은 영과 혼과 육으로 구성된 영적 존재라고 합니다.
        인간이 존귀한 이유는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되었기 때문입니다.
        인간이 존귀한 이유는 예수께서 인간을 구원하기 위하여 십자가에 못 박혔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죄인이었던 인간이 이제부터는 죄인이 아니라 용서받은 의인으로 살아갈 것을 약속한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제이콥 드세이저(Jacob DeShazer, 1912. 9. 15∼2008. 3. 15)선교사는 미 공군 폭격 부대의 일원으로 일본 동경을 제일 먼저 폭격한 그 두리틀(Doolittle) 비행기에 같이 타고 동경을 폭격한 사람입니다. 그 비행기가 중경(重慶)으로 달아나다가 그만 채 가지 못하고 이 사람이 탄 비행기는 고장이 나서 저 상해(上海) 방면에 떨어졌습니다. 다행이 낙하산을 타고 탈출하였으나 일본 관헌들에게 체포되었습니다. 전쟁이 끝날 때까지 3∼4년 동안 상해, 대련(大連) 혹은 북경(北京) 그 다음에는 일본에까지 여러 감옥으로 전전하면서 말할 수 없는 고생을 당하고 일본 사람들에게 말할 수 없는 학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역경 가운데서 성경을 읽었습니다. 그리고 성경을 읽는 중에 은혜를 받았습니다.

        “일본 사람이 왜 이렇게 포악할까? 이 사람들이 성경을 모르는 까닭이다. 이 사람이 하나님을 모른 까닭이다. 이 사람들에게 성경을 주고 이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파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 결심했습니다. 포로에서 석방되자 곧 미국에 돌아가서 공부를 한 후 일본에 서 복음을 전하는 복음의 전도자로 헌신하게 되었습니다.

        진리의 말씀을 읽고 묵상하며 복음의 증인으로 회복하는 은혜가 충만하게 임하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https://en.wikipedia.org/wiki/Jacob_DeShazer 

        ☞ 2월 12일(수)
        - 나의 묵상 노트
        ♦ 성경과 죄

        앤드류 쥬크스(Andrew Jukes)는 “사탄은 사람이 율법을 사용하여 스스로 거룩한 존재라고 증명하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죄인임을 증명하기 위하여 율법을 주셨다.”고 합니다.

        바울은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희를 해방하였다고 했습니다.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단코 정죄함이 없다고도 했습니다. 교회에서도 정죄하지 마라, 죄인이기에 어쩔 수 없다 혹은 죄로부터 자유함을 얻어야 한다고 들었습니다. 

        다른 의견은 죄에 대해 민감해 져야 하며 죄를 애통해 해야 한다고 합니다. 사실 죄를 짓고도 죄책감이나 정죄감이 없다고 하면 죄로부터의 자유보다는 죄에 무감해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좀 받아들이기가 어렵습니다. 실제로 죄를 지으면 마음이 아픕니다. 절대로 자유로울 수가 없습니다. 죄를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아야 하는 건가요? 죄로부터 자유롭다는 말의 의미는 무엇인가요?

        [답변] 이 문제는 신앙 연륜과 상관없이 아주 많은 신자들이 제대로 정리가 안 된 부분입니다. 특별히 한국말로는 성경에서, 강단에서, 일상 대화에 "죄"라는 한 단어로 명확한 의미의 구별 없이 혼용하고 있기 때문에 어떤 시각으로 죄를 바라보아야 할지 어렵습니다.  

        성경은 분명히 신자란 죄에서 자유하다고 하는 반면에 또 죄를 멀리하고 피 흘리기 까지 싸워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두 가지 중 하나가 맞고 다른 것은 틀릴 리는 없습니다. 동일한 단어나 표현이 서로 모순되어 보일 때는 다른 개념과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즉 신자가 죄에서 자유 할 상태와 죄에 민감해져야 할 상태가 서로  다르다는 것입니다. 동일한 상황의 같은 죄를 두고 하는 말씀이 아닙니다. 

        질문자께서도 분명하게 두 문장으로 나눠서 말씀해 주셨기 때문에 이해하기 편하게 두 가지로 구분해서 생각해 보기로 합시다.    

        Ⅰ. 원죄에서의 해방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로마서 8:1∼2)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요한복음 8:32) 

        1. 죄란 무엇인가? 

        성경에선 죄를 어떻게 설명합니까?
        구약의 히브리어 표현으로는 세 가지입니다.

        첫째, 하타(hata)
        하타란 '표적을 빗나가다' 혹은 '기준에  못 미치다'는 뜻입니다.

        둘째, 페샤(pesha)
        페샤란 '반역'이란 뜻으로 ‘기준에 대한 반항’이라고도 합니다. 

        셋째, 아원(awon)
        '불의' 혹은 '죄책'이란 뜻으로 ‘기준을 왜곡한다’는 의미입니다.

        신약의 헬라어 "하마르티아(hamartia)"는 구약의 이 세 가지 의미를 다 갖고 있습니다. 

        성경에서 말하는 죄의 의미는 근본적으로 인간이 과녁을 벗어난 상태를 의미합니다. 하나님의 피조물로서 하나님께 감사와 경배를 돌리지 않고 하나님을 외면하고 부인하고 있는 생각이나 상태나 행동이나 그 모든 것이 죄입니다. 말하자면 죄의 근원을 하나님을 배반한 것에다 두며 죄의 본질은 하나님과의 분리(分離)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과 분리된 인간은 스스로 자신과도 분리되며 다른 사람과도 분리됩니다. 

        영어만 해도 겉으로 구체적으로 드러난 잘못된 행동의 “범죄(crime)”와 그 범죄를 일으키게 하는 잘못된 마음과 영혼의 상태는 “죄(sin)”로 구분해 표현 합니다. 그러나 우리말로 죄라고 했을 때에는 분명히 겉으로 드러난 잘못 즉 범죄만을 의미하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입니다. 성경적으로 봐선 그것은 사실은 죄의 결과이지 죄 자체가 아니라고까지 할 수 있습니다. 

        어떤 신자가 꿈에서 죽어 천국에 갔습니다. 하나님과 함께 자기 일생의 죄를 적어 놓은 기록부를 보게 되었습니다. 첫 페이지에는 굵직한 글씨들로 자기 범죄 기록이 적혀 있는데 전부 행동으로 한 죄였고 거의 90% 이상 기억할 수 있었습니다. 둘 째 페이지는 깨알 같은 글씨로 빽빽하게 적어 놓았는데 겨우 20-30%도 기억 못할 정도였는데 말로 지은 범죄였습니다. 셋째 페이지는 아예 현미경으로 보아야 할 정도의 작은 글씨가 마이크로 칩처럼 완전히 새카맣게 적혀 있었는데 전부 마음으로 지은 죄였고 기억할만한 것은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였습니다. 자기가 얼마나 큰 죄 인이었는가 확인한 셈입니다. 그래서 이제 끝났다 보다 했는데 한 페이지가 더 남아 있었습니다. 그 페이지에는 글씨는 한 자도 없고 완전히 새까만 먹지 그 자체였습니다. 그래서 이것이 도대체 무엇입니까 하고 물었더니 하나님은 그것이 바로 너의 영혼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성경이 말하는 인간과 죄의 관계를 잘 설명해 주는 예화입니다. 예수님은 "입에 들어가는 것이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이 아니라 입에서 나오는 그것이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이니라. 입에서 나오는 것들은 마음에서 나오나니 이것이야말로 사람을 더럽게 하느니라. 마음에서 나오는 것은 악한 생각과 살인과 간음과 음란과 도적질과 거짓 증거와 훼방이니"(마태보음 15:11, 18∼19)라고 하셨습니다. 

        예수님도 모든 죄가 마음에서 나온다고 했습니다. 흥미 있는 것은 마음과 생각을 구별하여 마음에서 악한 생각이 나온다고 했습니다. 생각하는 것을 사고활동이라고 말하듯이 악한 생각도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다 뿐이지 행동으로 범죄한 것이며 그것도 악한 마음에서 나온다는 것입니다. 거짓증거 같은 말로 하는 범죄와 도적질, 간음 같은 행동으로 범하는 죄도 당연히 다 마음에서 나온다고 했습니다. 

        꿈에 본 예화처럼 예수님은 우리의 영혼 즉 마음이 악해져서 모든 범죄를 저지른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 영혼이 부패된 것은 말할 것도 없이 아담이 선악과를 따먹어 범죄한 때문입니다. 모든 인류의 범죄의 원인이 바로 아담의 원죄로 소급됩니다. 그래서 성경은 죄를 과녁에서 벗어난 것, 인간이 하나님의 품 안에서 벗어난 상태로 묘사하는 것입니다. 

        1.2. 원죄의 의미

        그럼 원죄란 무엇입니까? 잘 아시는 대로 아담이 하나님의 금령을 어기고 선악과를 따먹은 것입니다. 그러나 이 부분에서 많은 신자들이 공통적으로 오해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하나님이 아담이 선악과를 따먹었다는 범죄 행위를 처벌해 원죄라는 멍에를 모는 인간에게 메게 했다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선악과를 주신 이유는 인간더러 하나님의 품 안에 살아야만 참 인간답게 살 수 있으니 하나님이 계신 것을 잊지 말아라는 뜻입니다. 그러나 사단이 아담에게 하나님이 너가 선악과를 따먹으면 하나님 같이 될 것을 하나님이 싫어해서 따먹지 말라고 했다고 거짓으로 속였습니다. 그러자 아담이 하나님을 배반하여 모든 일을  자기 마음대로 해치우기로 결심한 후 선악과를 따먹었습니다. 이미 그의 영혼이 사단의 더러운 영으로 부패한 후에 금령을 어기는 행동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하나님을 부인하고 제 멋대로 살겠다는 결심을 한 것 즉 원죄(Original Sin)를 저지르자 선악과를 따먹는 범죄(crime)를 저지른 것이지 선악과를 따먹은 행위 자체가 원죄가 아닙니다. 하나님으로서도 하나님을 배반하고 자기 혼자 제 멋대로 하겠다는 자를 더 이상 에덴에 둘 수 없어 추방한 것입니다. 

        그 이후 아담의 모든 후손은 원죄 하에 태어나게 됩니다. 하나님이 아담의 죄가 괘씸해서 일부러 천대 만대 자식에게 까지 벌을 주신 것이 아닙니다. 모든 자연인은 아담의 부패된 영혼을 물려 받아 하나님을 모르는 원수 된 채 태어난다는 것이 원죄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기 전에는 하나님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사단의 노예요 죄의 종입니다. 모든 것을 자기 마음대로 하고 자기가 자기 인생의 주인이 되겠다고 고집합니다. 하나님을 모르고 거부하는 완악한 교만이 바로 원죄입니다.   

        1.3. 원죄와 구원 

        아담을 에덴에서 쫓아 낸 것은 하나님의 인간을 향한 생각의 끝이 아니었으며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인간을 구원할 방도를 예비해 놓으셨습니다. 그런데 원죄 하에 있는 인간이기에 그 문제를 해결해야만 구원이 가능합니다. 선악과를 따먹었으니 다시 선악과를 만들어 두 번 다시 따먹지 않으면 용서해 주겠다고 해야 합니까? 

        원죄란 하나님을 배반한 것이므로 인간을 돌이켜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시켜야 합니다. 마음이 바뀐 것을 원 상태대로 고쳐야지 행동 한 두개 고치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인간은 사단에게 속아 하나님께 토라져 배반했습니다. 하나님이 인간을 시기해서 선악과를 먹지 말라고 했다고 생각했으니 선악과를 허락한 하나님의 본심을 다시 인간에게 재 확인시켜야 합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 가셨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3:16) 하나님은 사단에 붙들려 있는 모든 인간이 하나님에게 돌아 오면 누구든 무슨 범죄를 저질렀던 용서하시겠다는 것입니다. 

        예수님 오시기 이전의 모든 인간은 하나님을 모르고 외면하고 부인하고 심지어 저주했습니다. 간혹 알아도 신경질적, 율법적, 권선징악적인 하나님으로 밖에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인간이 범죄하면 벌 주고 죽은 후에라야 자신이 한 행위로 심사 받아 천국과 지옥으로 나누는 하나님이었습니다. 

        그러나 인간의 공적으로는 어느 누구도 하나님의 의의 기준에 합격하여 천국 갈 자 없습니다. 어느 누구에게나 죄의 삯은 사망이었습니다. 본질상 모든 인간이 하나님의 영원한 형벌을 피할 수 없는 진노의 자녀였습니다. 바로 이것이 예수님 오시기 전 까지 인간이 사탄의 영으로 부패되어 "죄와 사망의 법" 아래 놓여 있는 상태였습니다.    

        예수님이 오셔서 모든 죄인을 아무 차별 없이 다 용서해 주셨습니다. 심지어 자기를 십자가에 못 박은 자들마저 하나님께 저들이 자기 하는 짓을 모르니 용서해 달라고 했습니다. 왜 그렇게 했습니까? 그들 모두 사단의 영에 사로잡혀 하나님을 제대로 알지 못한다는 것을 예수님은 너무 잘 알기 때문이었습니다. 인간의 영혼이 부패해서 하나님을 부인하고 범죄했기에 그 영혼을 새롭게 하지 않으면 하나님의 십자가 사랑을 제대로 이해하지도 받아들이지도 못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성령을 부어 주셔서 우리를 거듭나게 하고 구원을 주신 것입니다. 과녁을 벗어났던 우리의 마음을 하나님쪽으로 향하게 한 것입니다. 하나님의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했습니다. 인간과 하나님의 관계가 아담이 범죄하기 이전의 상태로 돌아간 것입니다. 

        1.4. 첫 번 질문에 대한 답

        신자가 처음 예수를 믿어 구원을 얻었다는 것은 원죄의 멍에에서 해방을 얻었다는 것입니다. 구원의 3단계 중 첫 단계인 칭의(稱義 salvation) 입니다. 신자의 상태가 도덕적으로는 전혀 의롭지 않지만 예수님의 십자가 보혈의 공로로 의롭다고 칭해주었다는 것입니다. 마귀의 자녀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우리의 신분과 소속만 변화되었습니다. 우리의 품성 자체가 바뀐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의 영원한 형벌만 면제 받은 것입니다. 이제는 더 이상 지옥 갈 염려가 전혀 없습니다. (Free from the penalty of sin)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인을 원죄에서 해방시킨 것입니다. 

        비록 우리가 어떤 죄를 지었던 간에 십자가 상의 강도처럼 진심으로 예수님을 영접하면 하나님은 영원토록 우리를 죄인 취급하지 않고 의인 취급해 주십니다.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하나님의 더 이상의 '정죄함'이 없습니다. 신자란 용서 받은 죄인인 것입니다. 영원한 형벌에서 놓임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죄의 본성은 남아 있어서 수시로 죄를 짓는 죄인입니다. 그래서 교회에서는 서로 정죄하지 말아야 합니다. 인간에 대한 궁극적인 정죄와 용서는 오직 하나님 만의 몫입니다. 신자란 단지 원죄만 용서 받은 상태로 어느 누구도 이 땅에 살고 있는 동안에 완전할 수 없으니 서로 간에 짓는 범죄를 용서해야 합니다.  인간 모두 죄인이기에 어쩔 수 없습니다. 

        이것이 죄에 대한 면죄부는 아닙니다. 사람끼리 서로 용서하고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과 분리가 제거 되면 인간끼리, 또 신자 스스로도 자신과 다 화목되어야 합니다. 죄는 여전히 내 안과 밖에 존재하고 있지만 오직 예수님의 복음 안에서 분리가 화목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죄에 대해서 자유로와진 것입니다. 

        그러나 윤리적 죄든, 하나님을 완전히 의지하지 못하는 죄든 우리가 일상 짓는 죄에서 자유로와졌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에 진정으로 항복하여 하나님을 믿는 자라면 더 이상 영원한 심판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나라는 것입니다. 이런 죄를 짓다가 혹시 지옥 가는 것 아닌가라고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잘못이라는 것입니다. 나아가 교회 봉사도 못하고 성경 공부도 빠졌는데 혹시 하나님이 나를 미워해서 어려운 고통이나 징계를 주시는 것이 아닐까 불안해 하는 것도 없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죄를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시지는 않습니다. 죄는 죽도록 미워하시지만 죄를 지은 인간은 독생자와 바꿀 만큼 사랑하십니다. 하나님의 구원과 심판에서 유일한 기준은 어떻게 하든지 인간으로 하여금 하나님 당신의 사랑을 제대로 받아 들이게 하는 것입니다. 인간과 참 사랑의 진정한 관계를 맺기를 소원하십니다.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우리를 자유케 한다고 했습니다. 십자가 사랑을 제대로 알면 세상의 그 어떤 것이라도 하나님의 신자를 향한 사랑을 방해하고 훼손할 수 없다는 것을 안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은 신자가 시험과 유혹에 넘어가는 윤리적 죄로 인해서도 독생자 예수를 통해 회복된 신자와의 새로운 관계를 절대 취소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신자가 된 후에 죄를 지으면 징계는 하시지만 신자와의 관계를 끊고 지옥으로 보내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에 흔들림 없이 확신하는 것이 죄에서 자유해지는 것입니다. 

        2. 죄에 민감하고 피 흘리기 까지 싸워라. 

        2.1 성령의 탄식 

        비록 간략하게 언급했지만 위에 말씀 드린 인간의 원죄와 하나님의 구원의 성경적 원리를 제대로 이해한다면 이 문제는 간단하게 이해될 수 있습니다. 예수를 믿어 신자가 되었다는 것은 앞에서 말씀 드린 대로 용서 받은 죄인이며 의롭다 칭함을 받은 것뿐이지 결점도 없고 죄도 안 짓는 완전한 성자가 되었다는 뜻은 아닙니다. 신학적 용어로 말해 구원의 두 번째 단계인 성화 (聖化 Sanctification)중에 있다는 것입니다.

        칭의가 신분을 바꾸는 과거의 일회적 사건으로서 구원이라면 성화는 성품을 변화시키는 현재의 계속되는 과정으로서 구원입니다. 죄의 권세로부터 자유롭게 되어져 가는 싸움입니다. (free from the power of sin)   원죄의 굴레를 벗어난 신자를 하나님과 멀리하게 하고 세상을 향하도록 하는 어떤 악한 힘이 계속해서 우리 밖에서 설칩니다. 또 비록 우리 영이 새롭게 되고 하나님의 성령이 좌정해 계시지만 여전히 부패된 영혼의 흔적과 죄의 본성은 우리 속에 남아 있습니다. 그것들이 신자가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 까지 자라도록 피 흘리기 까지 싸워야 할 죄(sin)입니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예수를 믿고 나면 이제 죄에 대해 더 민감해진다는 것입니다. 이전 같으면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해 무시했던 사소한 죄마저 민감하게 감지할 수 있고 죄책감은 더 커집니다. 그 까닭은 사단에게 잡혀 있던 우리 마음에 성령이 와 계시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죄를 지을 때 이제는 성령이 감지하고 성령이 속에서 탄식하시기 때문에 더 예민하게 되고 더 아픕니다. 이전에 어두움 가운데 있을 때는 아무리 더러운 옷을 입고 있어도 추하게 느껴지지 않았지만 이제 빛 가운데로 나왔으므로 아주 작은 얼룩이라도 눈에 쉽게 뛰고 더러워 보이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신자가 된 후라도 죄를 지으면 반드시 회개해야 합니다. 원죄에서 자유함을  얻었다고 해서 회개하지 않아도 된다는 법은 절대 없습니다. 죄에 대해서 무감각 해져도 안 됩니다. 죄책감이 들어야 합니다. 악은 모양이라도 버려야 합니다. 알게 모르게 지은 죄까지 회개하셔야 합니다. 

        간혹 예수님의 복음이 모든 죄를 용서해 주었다고 회개할 필요도 없다고 하는데 이는 잘못입니다. 회심과 회개의 차이를 몰라서 그렇습니다. 처음 예수를 믿을 때 신자가 하는 회개는 자신의 마음 상태를 바꾸는 회심(回心)이지 몇 가지 죄를 회개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거부하고 스스로 자기 인생의 주인이 되어 제 마음대로 하려 했던 것이 얼마나 완악한 교만이었으며 하나님께 큰 죄였는지 깨달아 이제는 하나님 품 안으로 돌아가 오직 주님만을 인생의 주인으로 모시겠다는 사고의 전환입니다. 인본주의 가치관에서 신본주의 가치관으로 바꾸는 것입니다. 

        그러나 신자가 된 후 죽을 때까지 지을 수 밖에 없는 여러 가지 죄들은 일일이 스스로 반성하고 하나님의 용서를 구해 고쳐나가는 회개(悔改)를 해야 합니다. 천국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세상의 어떤 성자도 절대로 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2.2. 참된 회개

        그런데 예수를 믿는 신자의 회개는 다른 종교나 일반인들의 회개와는 그 차원이 달라야 합니다. 더 오래 동안 더 많은 죄를 회개하라는 뜻이 아닙니다. 죄의 본질과 하나님의 품성을 제대로 알고 하는 회개라야 합니다. 인간의 도덕성과 종교성에 비추어 자기 의지력으로 윤리적 죄만 잘못했다고 용서를 구하는 것으로 그쳐선 안 됩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신대로 생각과, 말과, 행동으로 짓는 모든 죄는 마음에서 나옵니다. 그 마음은 하나님을 부인하는 마음입니다. 세상의 모든 범죄는 하나님을 부인하고 인간끼리 이 땅의 주인이 되어 서로 많이 빨리 더 좋은 것을 차지하려는 데서 나옵니다.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 좇아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 좇아 온 것이라."(요일2:16)  

        신자라도 잠시 하나님을 잊거나, 그 관계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으면 그 마음이 다시 세상을 향하고 사단의 방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윤리적 죄를 회개하되 이 죄의 본질과 원인을 절대 잊어선 안 됩니다. 그래서 오히려 그 원인을 먼저 제거하는 회개를 해야 합니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재정립해야 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자기를 높이고 세상을 향하는 마음부터 고치고 주님을 향한 믿음을 회복해야 합니다. 십자가 복음의 무한하신 하나님의 사랑, 긍휼, 은혜와 권세를 자꾸 확인해야 합니다. 

        또 하나님과의 관계를 재정립하고자 소원하면 하나님이 우리를 깨끗게 해 주실 뿐만 아니라 우리를 죄에 빠지는 것조차 막아 주십니다. 회개의 전 과정이 성령님이 주관해서 하게 됩니다. "하나님께로서 나신 자가 저를 지키시매 악한 자가 저를 만지지도 못하느니라."(요일5:18) 

        결론적으로 말해 신자는 죄에서 자유로워야 합니다.
        원죄의 멍에 아래 묶여서 하나님을 부인하고 외면하므로 생겼던 모든 염려와 불안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것이 복음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죄에 대하여 민감해야 합니다. 신자가 된 후에도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하지 못하여 생기는 모든 생각과 말과 행동 상의 범죄를 회개해야 합니다. 

        그러나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하나님은 죄는 철저하게 미워하시되 회개하는 죄인은 끝가지 사랑하신다는 사실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신자는 죄 자체에 대해선 민감해야 하되 자기가 용서 받은 죄인이라는 것 즉 하나님으로부터 의롭다 칭함을 받은 그 신분에 대해선 한 없이 감사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그 이미 하나님의 자녀로 바뀐 신분이므로 담대하게 세상과 죄악과 사단과 날마다 피 흘리기까지 싸우시되 승리는 이미 신자의 것으로 보장되어 있음을 확신하기 바랍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3

        갈라디아서 4:1∼31

        해산하는 수고(19절)


        ♦ 2월 13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갈라디아서 4:1∼31
        ♦ 묵상을 위한 주제 : 해산하는 수고(19절)
        ♦ 성구 : 나의 자녀들아 너희 속에 그리스도의 형상을 이루기까지 다시 너희를 위하여 해산하는 수고를 하노니. 아멘 

        “자녀(子女)”와 “해산(解産)의 수고(受苦)” 그리고 “그리스도의 형상(形象)”을 바르게 이해해야 합니다.

        ‘자녀(자녀들, τεκνια)’란 이미 해산의 수고를 거쳐 세상에 존재하지만 율법 아래에 머물러 있기 때문에 영적으로 성숙하지 않은 존재를 말합니다.

        ‘해산의 수고(παλιν ώδινω)’는 산통(産痛)의 과정을 거쳐 어머니의 몸 안에 있던 생명이 어머니의 몸 밖으로 나오는 것으로 아직 완성되지 않은 상태를 말합니다. 

        ‘그리스도의 형상(μορφωθη χριστος)’이란 율법에 붙잡혔던 존재가 복음과 진리의 말씀으로 잘 훈련되어 인격적으로 성숙한 그리스도의 모습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온전한 그리스도의 형상은 오직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서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갈라디아교회 교인들을 복음의 말씀으로 품어 하나님의 백성으로 세웠습니다. 그러나 아직 온전한 인격으로 성장하지 못한 어린아이와(테크논, τεκνον) 같다고 고백합니다.

        아직 성숙하지 못한 존재를 온전한 그리스도인으로 세우기 위하여 해산의 수고를 하겠다는 단호한 결의를 생각해 봅니다.

        어느 누군가를 하나님의 인격으로 바로 세우기 위하여 사도 바울과 같은 깊은 생각과 신앙적인 수고를 감당하기 위하여 얼마나 노력했으며 또 얼마나 기도하고 있었습니까?

        하나님의 생명을 얻는 과정은 해산의 수고와 같은 산통(産痛)의 눈물겨운 씨름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교훈이라고 하겠습니다.

        네델란드 출신의 로마 가톨릭 사제이며 그리스도교 영성가로 널리 알려졌던 “헨리 나우웬(Henri Jozef Machiel Nouwen, 1932~1966)”의 기도 “나는 소망합니다”를 소개합니다.

        나는 소망합니다. 
        내가 모든 이에게 꼭 필요한 존재가 되기를

        나는 소망합니다.  

        한 사람의 죽음을 볼 때 내가 더욱 작아질 수 있기를  

        그러나 나 자신의 죽음이 두려워
        삶의 기쁨이 작아지는 일이 없기를


        나는 소망합니다.  

        내 마음에 드는 사람들에 대한 사랑 때문에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사랑이 줄어들지 않기를  


        나는 소망합니다.  

        다른 이가 내게 주는 사랑이  

        내가 그에게 주는 사랑의 척도가 되지 않기를 


        나는 소망합니다.  

        내가 언제나 남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살기를  

        그러나 그들의 삶에는 내 용서를 구할 만한 일이 없기를


        나는 소망합니다.  

        언제나 나의 한계를 인식하며 살기를  

        그러나 내 스스로 그런 한계를 만들지 않기를


        나는 소망합니다.  

        모든 사람이 언제나 소망을 품고 살기를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13일(목)
        - 나의 묵상 노트
        ♦ 해산하는 수고

        뉴욕의 한인 이민교회의 심각한 고민은 청장년층이 없고 노인들 위주로 운영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마치 역삼각형처럼 도저히 세워질 수 없는 교회의 구조를 이대로 바라보기만 해야 하는가?
        정삼각형 구조로 교회의 구조를 바꿀 수 있는 은혜를 기도합니다.
        더구나 미국으로 이민 오려는 한인들은 절망적입니다.
        왜냐하면 한국의 경제활동이 미국보다 더 유리할 뿐 아니라 풍성한 삶을 누리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어떻게 기도해야 할까요?

        미국의 남부와 북부 사이에서 큰 전쟁이 벌어졌습니다.
        흑인 노예들의 노동력을 이용하여 편하게 살던 남부 사람들은 노예 없이는 불편해서 하루도 살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노예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는 비인도적인 표어까지 내걸면서 북군을 밀어 붙였습니다.

        그런 남군 앞에 북군은 가는 곳마다 쓴잔을 마셔야 했습니다. 상황이 급박해진 북군들은 모여서 하나님 앞에 기도했지요. “하나님 아버지! 우리 편이 되셔서 북군이 이기게 하소서!”

        이 기도를 들은 링컨 대통령은 이렇게 기도하라고 가르쳤습니다.
        “하나님이 북군 편이 되어 주시라고 기도하지 말고, 북군이 하나님 편에 서게 해달라고 기도하시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4

        갈라디아서 5:1∼26

        자유(1절)



        ♦ 2월 14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갈라디아서 5:1∼26
        ♦ 묵상을 위한 주제 : 자유(1절)
        ♦ 성구 :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굳건하게 서서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 

        자유(自由)란 무엇일까요?
        당신은 정말 지금 자유를 누리고 살아가고 있습니까?

        미국 오클라호마 주립대의 한 연구팀이 동물의 지능한계를 알아보기 위해 15세 된 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쳤다고 합니다. 온갖 노력을 다해서 140여개의 단어를 가르치고 이 단어들을 자기 생각에 따라 결합할 수 있도록 해보았습니다. 이 침팬지가 수화를 통해서 어떤 의사를 표현하는지가 중요한 관심사였습니다. 그랬더니 이 침팬지가 맨 처음으로 표현한 말은 “Let me out!” 즉 “나를 놔 달라!”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제발 당신들 때문에 귀찮아 죽겠으니 나를 좀 자유롭게 해달라는 의사를 표현한 것입니다.

        이와 같이 자유란 짐승도 원한다는 사실을 말해주는 놀라운 실험결과라고 하겠습니다. 하물며 우리 인간은 어떠하겠습니까?

        패트릭 헨리(Patrick Henry. 1736. 5. 29~1799. 6. 6)의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는 말처럼 인간은 누구나 자유를 갈망하는 존재입니다. 그런데 그 자유는 진리 안에서의 자유이고 예수님 안에서의 자유이어야 합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진정한 자유를 주시려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리고 우리에게 자유로워질 수 있는 진리를 선물로 주셨습니다. 

        참 자유는 죄(罪)의 쇠사슬에서 벗어나는 것입니다.
        자유를 누릴 수 있는 믿음의 길을 선택하며 살아야 합니다.

        첫째, 진리를 알라(요한복음 8:32)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오직 예수를 알고 믿음으로 죄에서 자유를 누릴 것입니다.

        둘째, 자유를 바르게 사용하라(베드로전서 2:16)

        너희는 자유가 있으나 그 자유로 악을 가리는 데 쓰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종과 같이 하라.
        은혜로 주신 자유를 내 마음과 욕심대로 사용하지 말고 주님의 뜻대로 사용하는 기쁨을 누려야 할 것입니다.

        셋째, 사랑으로 섬기라(갈라디아서 5:13) 

        형제들아 너희가 자유를 위하여 부르심을 입었으나 그러나 그 자유로 육체의 기회를 삼지 말고 오직 사랑으로 서로 종노릇 하라.
        자유를 육체의 기회로 악용하지 말고 서로 종노릇하며 섬김으로 사랑하므로 믿음의 길에서 중심을 잡아야 할 것입니다.

        넷째, 성령의 지배를 받으라(고린도후서 3:17)  

        주는 영이시니 주의 영이 계신 곳에는 자유가 있느니라.
        성령의 인도하심에 따라 죄의 유혹이 없는 삶이 아니라 온갖 죄의 유혹을 물리칠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세워질 것입니다.

        자유(ἐλευθερίᾳ)란 헬라어 “엘듀데리아(eleutheria)”는 “종의 신분에서 자유롭게 되는 것”을 말합니다. 

        사도 바울은 해산의 수고를 통하여 그리스도의 형상을 회복한 성도들이 험한 세상에서 죄에서 자유를 누리며 살아가야 한다고 깨우칩니다.

        사랑하는 성도들이여!
        날마다 주의 말씀에 따라 진리의 영으로 무장하여 죄의 유혹에서 자유를 누리며 승리하는 거룩한 주의 백성으로 이 세상을 다스리는 은혜가 충만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14일(금)
        - 나의 묵상 노트
        ♦ 자유(自由, ἐλευθερίᾳ)


        양반(兩班)과 상놈으로 구분된 세상에서 가장 가혹한 차별 대우를 받은 사람은 조선시대의 백정(白丁)입니다. 백정은 기와집에서 살지 못하게 하였고, 비단 옷도 입지 못하게 하였으며, 공부도 못하게 하였고 항상 허리를 구부리고 다니게 했습니다.

        이런 일을 안타깝게 여긴 사무엘 무어 선교사(Samuel F. Moore, 1846∼1906. 모삼열)는 양반과 상놈의 구분 없는 세상을 위해 기도하면서 고종의 주치의인 의사 에비슨과 함께 백정들에게 복음을 전했습니다.

        첫 번째 예수를 믿은 사람이 박성춘입니다.
        그는 종의 신분에서 자유인이 되었고 선교사의 도움을 받아 왕에게 탄원하여 마침내 1895년 6월 6일 백정 신분을 철폐케 하였습니다. 그의 아들 박서양은 1908년 6월 세브란스 의과대학 제1회 졸업생 일곱 명 중 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성도(聖徒)는 거룩한 무리를 말합니다.
        한 사람은 성도가 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한 사람은 무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복음을 전하여 열매를 맺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신분의 자유를 누리는 것도 귀한 일입니다.
        하물며 죄에서 자유를 얻는 은혜의 문을 활짝 열어 복음의 진리를 전파하여 더 많은 열매를 얻도록 힘을 모아야 하겠습니다.
          

        사무엘 무어 선교사 인터넷 자료 사이트

        http://www.missionkorea.org/?p=17361 

        자유의 뜻

        히브리어 ; 데도르
        `빨리 움직이다' 라는 뜻의 사용하지 않는 어근에서 유래
        '자유' 따라서 유출의 `자연스러움' 그러므로 `깨끗한' ; 자유, 순수한

        헬라어 ; 엘류데로오
        '자유롭게 하다'즉(상징적으로)(도덕적으로 의례적으로 혹은 인간적인 책임에서) `면제되다', 해방하다, 자유롭게 하다.


        압해시스 ; `자유', (상징적으로) `용서', 구원, 탕감


        한자 自由 ;

        타인에게 구속받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대로 사는 것. 법률의 범위 안에서 마음대로 하는 말. 


        자유에 대한 성구


        1. 사람이 어디에서 자유를 얻을 것인가?

        (1) 죄에서 자유

        롬6:18 - 죄에서 해방되어 의에게 종이 되었느니라

        롬6:22 - 그러나 이제는 너희가 죄에서 해방이 되고

        롬8:2 - 생명의 성령의 법이 사망의 법에서 해방함

        롬8:15 - 너희는 다시 무서워하는 종의 영을 받지않음

        (2) 율법 의식에서

        갈3:13 -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율법의 저주에서 속량

        갈5:1 - 우리로 자유케 하시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엡2:15 - 의문에 속한 계명의 율법을 육체로 폐하심

        (3) 사탄(마귀)에게서 자유

        창3:15 - 여자의 후손이 네 머리를 상하게 할 것임

        눅10:19 - 원수의 모든 능력을 제어할 권세를 주심

        골1:13 - 우리를 흑암의 권세에서 건져내심

        히2:14 - 사망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없이 함

        요일3:8 - 하나님의 아들이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심

        (4) 죽음의 형벌에서

        호13:14 - 음부의 권세에서 속량하며 사망에서 구속

        사25:8 - 사망을 영원히 멸하실 것임

        고전15:55 - 사망아 너의 이기는 것이 어디 있느냐

        히2:15 - 일생에 매여 종노릇하는 자를 놓아주심

        2. 자유는 누가 주는가

        사61:1 - 복음이 자유케 함

        요8:32 - 진리가 자유케 함

        요8:36 - 그 아들 예수님께서

        롬8:2 - 성령께서

        고후3:17 - 주의 영이

        3. 자유 주의와 생활

        고전7:22 - 허락된 한도에서

        고전8:9 - 약한 자에게 거친 것이 되지 않도록

        고전10:29 - 판단을 받지 않도록

        갈5:13 - 육체의 기회를 삼지 않는 것

        벧전2:16 - 하나님의 종과 같이 생활하는 것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5

        갈라디아서 6:1∼18

        예수의 흔적(17절)


        ♦ 2월 15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갈라디아서 6:1∼18
        ♦ 묵상을 위한 주제 : 예수의 흔적(17절)
        ♦ 성구 : 이 후로는 누구든지 나를 괴롭게 하지 말라 내가 내 몸에 예수의 흔적을 지니고 있노라. 

        흔적(痕迹, stigma)
        내 몸에 “예수의 흔적(τὰ στίγματα τοῦ Ἰησοῦ, the marks of Jesus)”을 가졌다는 바울의 고백처럼 예수의 흔적을 몸에 갖고 있습니까?
        과연 ‘예수의 흔적’이란 무엇일까요?
        사도 바울에게는 “육체의 가시”와 같은 것이 그의 삶을 괴롭혔습니다.
        육체의 가시가 그의 몸에서 사라질 것을 기도했을 때 여전히 바울의 몸에 남아 있는 것이 은혜라고 하셨습니다.
        왜냐하면 교만하지 않는 은혜가 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교만하여 주님의 도구로 쓰임 받지 못할 인생이라면 차라리 육체의 가시를 몸에 지니고 끝까지 주님의 일군으로 인정받는 인생이 되는 것이 은혜가 되기 때문입니다.

        예수의 흔적을 남길 수 있는 사람으로 살아봅시다.

        사람이 머물다 떠난 곳에는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결혼식이 끝난 자리에는 꽃가루가 흔적입니다.
        잔칫집에는 음식 부스러기가 흔적입니다.
        사람의 흔적은 자녀의 모습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자녀는 나의 흔적입니다.
        자녀가 믿음으로 잘 성장하면 그것이 바로 나의 아름다운 신앙의 흔적이 될 것입니다.
        자녀가 거짓된 삶을 살아가면 그것이 곧 나의 추한 삶의 흔적입니다.

        “링컨, 그는 잡초를 뽑아내고 그곳에 꽃을 심다 세상을 떠난 사람이다.”

        링컨 대통령에 대한 사람들에게 남겨진 흔적입니다.
        내 몸에 예수의 흔적을 가졌다면 나를 통해서 주위 사람들이 예수 향기를 느끼게 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 향기를 전할 수 있는 거룩한 삶이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예수 삶을 결단하여 
        예수 향기
        예수 편지로 읽혀지기를 소망하며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15일(토)
        - 나의 묵상 노트
        ♦ 예수의 흔적

        “선생님, 하나님이 정말 있습니까? 하나님이 눈에 안 보이잖아요.”


        “어떨 때는 하나님을 믿고 싶어요. 하지만 하나님이 존재한다는 확신이 생기지를 않아요. 하나님을 한 번만 볼 수 있다면 믿겠어요.”


        우리가 하나님을 직접 보지 못하는 것이 하나님을 믿는 데 걸림돌이 되진 않는다. 하나님은 피조물 세계에 속한 물체가 아니기 때문에 하나님의 존재가 우주 안에서 발견될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하나님과 우주 사이의 관계는 화가(畵家)와 그림 사이의 관계로 설명할 수 있다. 화가가 그림을 그렸다고 하자. 화가는 그가 만든 그림의 일부가 아니다. 화가는 그림과는 구분되기에 화가의 존재는 그림 속에서 발견될 수 없다. 그림 속에서 화가를 찾을 수 없다고 해서 화가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 화가가 그림 속에서 발견되지 않는다고 해서 우리가 화가에 대해 아무것도 알 수 없는 것은 아니다. 그림에 담겨 있는 화가의 흔적을 통해 화가를 유추(類推)하는 것은 가능하다. 그림에 화가의 흔적이 담겨 있듯 우주 안에는 하나님의 흔적이 담겨 있다. 우리는 우주 가운데 담긴 하나님의 흔적을 통해 하나님을 만날 수 있다.

        기독교의 역사는 하나님의 흔적을 통해 하나님을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다. 성경 기자들에 따르면 우리는 하나님의 그림이며 노래(사 43:21)이며, 편지(고후 3:3)다. 우리의 삶이 하나님의 흔적을 찾아 헤매는 사람들에게 그 실마리가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나님의 진노가 불의로 진리를 막는 사람들의 모든 경건치 않음과 불의에 대하여 하늘로 좇아 나타나나니 이는 하나님을 알만한 것이 저희 속에 보임이라. 하나님께서 이를 저희에게 보이셨느니라.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할찌니라. 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으로 영화롭게도 아니하며 감사치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 미련한 마음이 어두워졌나니 스스로 지혜 있다 하나 우준하게 되어 썩어지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금수와 버러지 형상의 우상으로 바꾸었느니라. (로마서1장 말씀 중에)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6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2월 16일 주일 예배 안내
        교회력으로 주현절 제6주(녹색)

        최근 한국교회의 몇몇 교회는 “우환 폐염”이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공예배를 인터넷 유트부를 통하여 모임을 포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심지어 구리 시장은 각 교회와 사찰에 서신을 보내어 모임을 갖지 말고 그 결과를 보고하라는 공문서를 보냈다고 합니다.

        복잡한 현대 사회에서 과연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서 공예배 모임을 폐지하는 것이 과연 성경적일까 생각해 볼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예배의 중심

        예배는 공적 예배(교회에서 모이는 예배)와 사적 예배(삶의 현장에서 개별적으로 행하는 삶)로 구분합니다.

        올바른 예배 없이는 어떤 사역도 성공할 수 없습니다.
        사역이 예배를 앞서가면 그 사역의 겉모습은 그럴듯해 보일지 모르지만 속은 교만과 허영으로 가득 차 있을 뿐입니다. 이러한 위험성을 막기 위해서는 예배가 먼저 올바르게 서야 합니다. 사실 주일에 우리가 드리는 예배를 보면 사람들이 정해 놓은 순서대로 진행되는 것 그 이상 아무것도 아닌 듯이 보입니다.

        정해진 시간에 모여서 묵도하고 신앙 고백하고 성경 봉독에 이어 성가대가 찬양을 드립니다. 그리고는 몇 년째 목사님의 비슷한 설교가 시작됩니다. 어쩌면 인간적으로 볼 때 따분하기 짝이 없는 것이 예배입니다. 그래서 교회를 다니지 않는 사람들은 그 시간에 오히려 다른 일을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이같이 인간적인 눈으로만 본다면 예배처럼 비효율적이고 비생산적인 것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니까 어떤 사람들은 어떻게든 예배를 드리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여 일하면서 라디오를 통하여 예배를 드리기도 하고, 혹은 골프를 치러 가는 중에 차에서 라디오 예배 실황 방송을 들은 것으로 예배를 드렸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예배는 하나님에 대한 순종의 표현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순종의 한 표현이 예배를 통해 나타나는 것입니다. 순종은 그리 거창하고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높은 건물 위에서 떨어지라고 명령하신 적이 있습니까? 하나님은 우리가 일상생활 중에 정해진 시간에 모여 목사님이 준비한 말씀을 듣고 깨달아 그것을 통해서 다시한번 하나님의 말씀을 상기하고 감사드리기를 원하십니다.

        주일 예배를 준비하는 주말의 시간입니다.
        내가 드리는 예배가 신령과 진성으로 오직 하나님께 바쳐질 수 있는 예배로 드려질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7

        빌립보서 1:1∼30

        복음에 합당한 생활(27절)

        2

        18

        빌립보서 2:1∼30

        예수의 마음(5절)

        2

        19

        빌립보서 3:1∼21

        부름의 상(14절)

        2

        20

        빌립보서 4:1∼23

        일체의 비결(12절)

        2

        21

        골로새서 1:1∼29

        비밀의 영광(27절)

        2

        22

        골로새서 2:1∼23

        믿음에 굳게 서라(7절)

        2

        23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빌립보서 ;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기쁨
        골로새서 :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영광과 위엄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7

        빌립보서 1:1∼30

        복음에 합당한 생활(27절)


        ♦ 2월 17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빌립보서 1:1∼30
        ♦ 묵상을 위한 주제 :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27절)
        ♦ 성구 : 오직 너희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 

        빌립보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기쁨”이 되신다.
        짧은 빌립보서에 “기쁨”이란 단어가 자주 사용됩니다.
        1장은 “삶의 기쁨”
        2장은 “봉사의 기쁨”
        3장은 “친교의 기쁨”
        4장은 “상급의 기쁨”에 대한 말씀입니다.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
        Live according to the gospel!

        어떻게 복음에 합당하게 살아갈 수 있을까요?

        북한에는 “총대철학”이란 교양학부에서 배우는 논리가 있다고 합니다.
        예를 들면 여기 총이 있고 달러화($)가 있다면 너는 어느 것을 갖겠느냐? 라고 물었을 때 총을 가질 때는 “총으로 달러를 빼앗을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달러를 가질 때는 “달러로 총을 살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북한 지도자의 논리는 총으로 달러를 빼앗는 것처럼 핵을 갖는다면 모든 것을 빼앗을 수 있다는 지도자의 철학 때문에 오늘의 북한이 경제적으로 밑바닥에 곤두박질 칠 수밖에 없었다고 하겠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복음에 합당한 생활을 할 수 없을 때 세상의 질서는 무너져버릴 것입니다.

        따라서 복음에 합당한 생활을 위하여 날마다 결단해야 할 사명이 있습니다.

        첫째는 기쁨으로 간구하라(4절)
        둘째는 나의 삶에서 오직 예수를 존귀하게 하라(20절)
        셋째는 신앙을 위하여 협력하라(27절)

        사랑하는 믿음의 동지들이여!
        오늘도 삶의 현장에서 복음에 합당한 믿음의 사람으로 반듯하게 세워지는 은혜가 충만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17일(월)
        - 나의 묵상 노트
        ♦ 복음에 합당한 생활

        미국의 16대 대통령 “아브라함 링컨(Abraham Lincoln 1809∼1865)”은 대통령 취임식에서 “우리가 당하고 있는 여러 가지 난관을 극복해 나아가려면 지혜, 애국심, 기독교 정신 등이 절대 필요하거니와 무엇보다도 이 나라를 끝까지 버리지 않고 지켜 주실 하나님을 굳게 믿는 믿음입니다.” 라고 강조했다고 합니다.

        조국 대한민국이 두 갈래 길에 놓였습니다.
        좌경화로 갈 것인가?
        아니면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세워질 것인가?

        교회가 교회답게 회복될 때
        성도들이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 할 때
        복음의 나라
        예수 천국은 실현될 것입니다.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사람만이 큰 것에도 충성할 수 있습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8

        빌립보서 2:1∼30

        예수의 마음(5절)


        ♦ 2월 18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빌립보서 2:1∼30
        ♦ 묵상을 위한 주제 : 예수의 마음(5절)
        ♦ 성구 :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 

        “예수의 마음(heart of Jesus Christ)”
        예수님만이 ‘예수의 마음’입니다(Jesus is the only heart of Jesus).
        내가 예수의 마음을 갖기 위해서는 반드시 내가 예수님의 지체로 붙어 있어야 합니다.
        예수는 예수,
        나는 나 이런 멋대로의 삶은 절대로 예수 마음을 회복할 수 없습니다.
        예수 마음을 갖는 예수님의 지체가 되기 위한 지름길을 소개합니다.

        빌립보서 2장은 “봉사의 기쁨”에 대한 말씀입니다.
        마음은 어느 누구도 눈으로 볼 수 없습니다.
        예수의 마음은 “봉사(奉仕)” 즉 “섬기는 것”으로 드러납니다.
        내가 섬겨야 할 대상을 찾아야 합니다.
        섬김을 받은 대상도 그리스도의 마음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변화되는 하늘의 은혜가 임하기를 기도해야 합니다.

        예수의 마음은 부자가 되고 건강해지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을 생각합니다.
        어떤 환경에서도 절망할 줄 모르는 믿음
        원수까지도 용서할 수 있는 마음
        순결을 지킬 수 있는 삶
        이와 같은 것들을 통하여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심을 증거 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어떤 악(惡)이라 할지라도 선(善)을 이길 수 없습니다.
        아무리 작은 선이라 할지라도 거대한 악을 무너트릴 수 있는 것은 선의 뿌리가 진리(眞理)의 터에 심어졌기 때문입니다.

        선의 뿌리가 내려진 터를 살펴봅니다.

        첫째는 겸손한 마음(3절)
        - 자기를 비어 낮추는 마음(7, 8절)

        둘째는 십자가를 지는 마음(8절)
        - 관제로 드려지는 기쁜 마음(17절)

        셋째는 구원을 이루는 마음(12절)
        - 그리스도 예수의 일을 구하는 마음(21절)

        인도의 예수회 사제로 영성 안내자이자 정신치료사였던 “앤서니 드 멜로”는 이런 기도했습니다.

        “내가 청년 시절에는 세계를 변화시키게 해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를 드렸다. 중년이 된 후에는 내 이웃을 변화시키게 해달라고 기도를 드렸다. 70세가 된 오늘은 나는 오직 하나 ‘하나님이여, 나를 변화시켜주옵소서!’ 라고 기도하고 있다.”

        우리는 나 보다 다른 것에 더 관심을 갖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내가 변화시킬 수 없는 것에 관심을 갖지 말고 내가 할 수 없는 것은 하나님께 맡겨야 합니다. 이제부터는 내 안에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을 회복하여 나를 변화시킬 수 있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은 세상의 변화를 위해서 기도합니다. 세상의 변화, 인류의 변화를 위해서 기도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변화를 위해서 기도하는 사람은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톨스토이(Leo Tolstoy, 1828. 9. 9~1910. 11. 20)”가 당시 러시아 기독교의 무력함을 바라보며 외쳤던 말입니다.

        나 자신의 변화를 위한 기도가 참된 변화의 출발점이며 원동력입니다.
        우리는 먼저 나 자신을 변화시켜달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내가 변해야 이웃이 변하고 세상이 변합니다.
        변함없는 인생은 고인 물과 같습니다.
        고인 물에서는 더러운 냄새가 진동할 것입니다.

        주여,
        내 안에
        주의 마음을 품게 하소서!
        주님 기뻐하는
        사람들이
        온 세상에
        가득 채워지게 하옵소서.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Your attitude should be the same as that of Christ Jesus. 

        ☞ 2월 17일(월)
        - 나의 묵상 노트
        ♦ 예수의 마음으로

        죄수(罪囚)들은 감옥(監獄)에서 세상과 단절(斷絶)된 생활을 합니다.
        수도사들은 스스로 산속 수도원(修道院)에서 세상과 담을 쌓고 단절된 생활을 합니다.
        죄수와 수도사 모두 사람을 만나지 않고 고독하게 살아갑니다.
        그런데 죄수의 특징은 환경을 불평하거나 타인을 저주하기 때문에 감옥이 그야말로 감옥입니다.

        그러나 수도사는 진리를 찾아 나선 사람들이기 때문에 환경이 힘들어도 며칠씩 굶어도 기쁨과 감사로 살아갑니다.

        감옥의 죄수가 수도사와 같은 마음을 먹는다면 감옥은 수도원이 될 것입니다.
        수도사가 불평을 하며 죄수와 같은 마음을 품으면 수도원은 감옥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행복과 삶의 가치는 환경에 있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마음에 있습니다.
        “미련한 자는 마음이 지혜로운 자의 종이 되리라”(잠언 11:29).

        공자는 이렇게 탄식했다고 합니다.
        “마음보가 문제라!”

        “하늘도 문제가 아니고 땅도 문제가 아니다.
        오직 사람의 마음보가 문제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19

        빌립보서 3:1∼21

        부름의 상(14절)


        ♦ 2월 19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빌립보서 3:1∼21
        ♦ 묵상을 위한 주제 : 부름의 상(14절)
        ♦ 성구 :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세상을 살아가려면 믿음이 있다 하여도 필요한 것들이 참 많습니다.
        그런데 필요한 것들을 전부 가질 수 없습니다.
        무엇인가 부족한 것을 느끼게 됩니다.
        부족하면서도 편하게 살아가는 방법은 부름의 상(the goal to win the prize)을 생각하는 것입니다.

        부름의 상은 누가 받을 수 있을까요?

        첫째는 붙잡힌 인생(12절)

        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 오직 내가 그리스도  예수께 잡힌바 된 그것을 잡으려고 달려가노라.

        조폭에게 붙잡히면 조폭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좌경화된 이념에 붙잡히면 좌파의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부름의 상을 얻기 위해서 “예수님께 붙잡힌 인생”이 되어야 합니다.
        예수님께 붙잡힌 사람은 자기의 것을 모두 버려야 합니다.
        나의 생각과 방법과 습관마저 버리고 주님을 닮아야 합니다.

        둘째는 달려가는 인생(14절)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달리던 자전거가 갑자기 멈추면 넘어집니다.
        그러나 넘어지려고 할 때 다시 넘어지는 방향으로 자전거의 핸들을 돌리면 넘어지지 않습니다.
        인생은 달려가는 길입니다.
        달려가려면 달릴 수 있는 힘이 필요합니다.
        믿음의 사람을 달릴 수 있게 하는 힘을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이라고 합니다.

        부름의 상을 얻기 위하여 오늘도 예수님께 붙잡혀 믿음으로 달려가시기 바랍니다. 마지막 까지 달려갔을 때 “착하고 충성된 사람아, 수고하였노라!” 이런 주님의 음성을 듣기 위한 은총의 하루가 활짝 열려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부름의 상(the goal to win the prize)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은 부름에 합당한 자격을 갖추고 맡겨진 일을 위하여 준비된 사람입니다.

        빌립보서 3장은 “친교의 기쁨”에 관한 말씀입니다.
        친교를 위한 기초는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입니다.

        세상에서 최고의 지도자를 “대통령(大統領)”이라고 합니다.
        예전에는 “군주(君主)” 또는 “왕(王)”을 최고의 지도자라고 했습니다.
        최고의 지도자를 양성하기 위한 것을 학문으로 발전시킨 것을 “제왕론(帝王論)” 또는 “대통령학(大統領學)”이라고 합니다.

        최고의 지도자가 갖추어야 할 덕목을 소개합니다.

        첫째는 비전(vision)을 제시할 줄 아는 사람
        둘째는 설득력(persuasive power)이 있는 사람
        셋째는 도덕성(moral integrity)이 우월한 사람
        넷째는 열정(passion)의 사람
        다섯째는 판단력(judgement ability)이 뛰어난 사람

        완벽한 지도자의 자격을 갖춘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이제는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더 확장시켜 온 세계를 위하여 지도자를 양성하고 교육하는 일에 관심을 갖고 힘을 모아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나를 본 받으라!”(17절)

        이렇게 외칠 수 있는 지도자를 세워주시옵소서!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19일(수)
        - 나의 묵상 노트
        ♦ 부름의 상

        상을 받는 사람은 상을 받을만한 기준을 통과했기 때문입니다.
        과연 나는 훗날 주님으로부터 상을 받을 수 있을까?
        때로는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됩니다.
        그래서 다시 힘을 내어 일어납니다.
        그 자리에 주저 않는다면 상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내가 받을 상급을 바라보며 오늘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힘과 용기와 지혜를 달라고 기도합니다.

        나를 새롭게 하여 주옵소서!
        부름에 합당한 믿음으로 인도하소서!
        달려갈 길에 바로 서게 하소서!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0

        빌립보서 4:1∼23

        일체의 비결(12절)


        ♦ 2월 20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빌립보서 4:1∼23
        ♦ 묵상을 위한 주제 : 일체의 비결(12절)
        ♦ 성구 :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μεμύημαι).
        “배웠노라”는 헬라어 동사는 “무에오(μυέω, mueó)”라고 합니다.
        ‘무에오’란 “신비를 밝히다(to initiate into the mysteries)” 또는 “훈련되었다(I am disciplined)”라는 뜻으로도 사용합니다. 그러므로 일체의 비결을 배운 사람은 “어디든지 통과(pass)” 할 수 있습니다.

        궁핍하지만 자족할 줄 아는 믿음
        비천하지만 풍부하게 즐기는 믿음
        배고픔과 궁핍에도 두려워하지 않는 믿음

        이와 같은 믿음으로 무장했기 때문에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고 외칠 수 있습니다.

        “두려움”이란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을 괴롭히는 정서적인 죄입니다. 
        예수님을 사랑하고 믿는다고 하면서도 염려하는 것은 예수님을 온전히 사랑하지 않고 믿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떤 문제를 만나든 우리는 하나님 편에 서야 합니다. 
        하나님 편에 서지 못할 때 마음속에 두려움, 염려, 근심, 걱정 등이 몰려와 마음과 몸을 괴롭히면서 더 힘들게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염려는 건설적인 사고(思考)를 무너뜨리기 때문입니다.

        일체의 비결이란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있어야 할 모든 것을 먼저 알고 계시므로 우리 마음의 중심을 하나님께 맞추고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할 줄 아는 믿음이라고 하겠습니다.
        마음 한 구석에 자리 잡은 염려의 틀을 무너트려야 합니다.
        염려의 틀이 내 안에서 하나님을 바라보는 삶을 흔들기 때문입니다.

        내일 일을 두려워 말라. 
        하나님은 이미 거기에도 계십니다.

        우리를 눈동자와 같이 보호하시는 주님
        두려움과 염려와 근심과 걱정이 찾아올 때
        저희 마음을 깨끗케 하사
        환경을 바라보지 말게 하시고
        오직 주님만을 바라게 하옵소서.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20일(목)
        - 나의 묵상 노트
        ♦ 일체의 비결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1

        골로새서 1:1∼29

        비밀의 영광(27절)


        ♦ 2월 21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골로새서 1:1∼29
        ♦ 묵상을 위한 주제 : 비밀의 영광(27절)
        ♦ 성구 : 하나님이 그들로 하여금 이 비밀의 영광이 이방인 가운데 얼마나 풍성한지를 알게 하려 하심이라 이 비밀은 너희 안에 계신 그리스도시니 곧 영광의 소망이니라.

        “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빌레몬서”를 옥중서신이라고 합니다.
        에베소서와 골로새서를 비교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에베소서에서는 “교회의 몸이 되는 성도들에 대한 교회론”에 관한 말씀으로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들의 모든 것의 모든 것” 이라고 합니다.
        골로새서에서는 “몸의 머리가 되시는 예수님에 대한 그리스도론”에 관한 말씀으로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들의 영광과 위엄” 이라고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누구이신가?
        본문 14절에서부터 22절까지는 “바울의 기독론”과 같은 말씀입니다.

        1. 신성(神聖) ;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형상(1:15)
        2. 창조(創造) ; 우주의 대 주재이신 창조주(1:15∼16)
        3. 초월성(超越性) ; 만물 이전에(1:18)
        4. 구속(救贖) ; 그의 피로 온 세계를 화목하게(1:20∼22)
        5. 머리되심 ; 모든 주권과 권세들 가운데(1:18, 2:19)
        6. 내주(內住) ; 그리스도인의 소망(1:27)

        하나님께서 그리스도를 만물의 으뜸이 되게 하셨으니 그보다 낮은 처소에 그리스도를 계시게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비밀(秘密)의 영광(榮光)이란 “십자가의 피로 화평을 이루사 땅에 있는 것들과 하늘에 있는 것들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화목(和睦)케 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십자가의 피는 육체의 죽으심이란 희생(犧牲)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처럼 오늘날도 주를 믿는 성도들의 희생과 사랑으로 이 세상은 화목한 세계로 세워질 것입니다.

        가장 작은 나의 희생과 사랑으로 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소용돌이가 될 수 있다는 소망을 품고 오늘도 믿음으로 승리하는 하루가 열려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21일(금)
        - 나의 묵상 노트
        ♦ 비밀의 영광

        비밀(秘密)이란 감추어진 진실과 같습니다.
        모든 사람이 알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지요.
        “고래 반응(反應)”이란 말을 들어보셨나요?
        “켄 블랜차드(Ken Blanchard)”의 저서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Whale Done!)”
        에서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고래를 훈련시키는 조련사는 항상 고래를 칭찬하고 긍정적인 관계로 이끌어 가는 방법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이것을 “고래 반응”이라고 합니다.

        ‘고래 반응’의 특징은 “타인과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과의 경쟁”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고래 반응”의 반대를 “뒤통수치기 반응” 이라고 합니다.
        뒤통수치기 반응이란 “잘할 때는 무관심하다가 무언가 잘못 되었을 때는 갑자기 뒤통수를 치면서 화를 내고 닦달 하는 것”을 말합니다.

        비밀의 영광이란 ‘고래 반응’과 같습니다.
        부름 받은 제자들도 훌쩍 떠나버린 자리에서 모든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내는 십자가의 비밀은 오직 아버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한 외롭고 힘든 주님의 홀로서기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를 따르라고 하셨던 주님의 말씀처럼 오늘날도 주님만 믿고 따른다면 이 세상은 “뒤통수치기 반응”이 활개를 칠지라도 거룩한 주의 백성들은 “고래 반응”처럼 세상을 바르게 세워나가는 일에 물러서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2

        골로새서 2:1∼23

        믿음에 굳게 서라(7절)



        ☞ 2월 22일(토)
        - 나의 묵상 노트
        ♦ 믿음에 굳게 서라

        믿음의 특징은 어떤 환경에서도 변하지 않는 것입니다.
        실패가 반복되고, 절망의 파도가 넘실대는 거친 세상에서도 나와 같은 죄인을 선택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붙잡아주신 하나님의 사랑 때문에 실패와 절망의 자리에서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것은 “전환(redirection)”이란 방법을 사용할 줄 알기 때문입니다.

        전환(轉換)이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행동했을 때에 관심을 다른 곳으로 유도하여 목적을 향하여 달려가도록 일깨우는 것을 말합니다.

        믿음의 사람은 때로는 실패했어도 그 자리에 주저앉는 것이 아닙니다.
        다시 일어나 방향을 찾아 다시 나갈 수 있는 힘을 위로부터 공급받습니다.
        매일 아침 신령한 힘을 공급받는 믿음으로 나를 바르게 세워야 합니다.
        소금이 맛을 잃어버리면 세상은 더 흔들릴 것입니다.
        빛이 그 성질을 잃으면 세상은 어두워 질 것입니다.
        왜냐하면 예수를 믿는다는 것은 이미 믿음(信仰)을 갖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믿음이 없으므로 나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합니다.
        정말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참 마음이 무겁습니다.
        내게 있는 믿음을 사용할 줄 모른다는 것은 아직 예수를 믿는 믿음도 없다는 것이 아닐까요?

        믿음에 굳게 서는 비결은 처음 사랑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주여,
        나의 믿음 없음을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3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2월 23일 주일예배 안내


        이번 주일을 라틴어로 "퀸콰게시마(Quinquagesima)"라고 합니다.

        '퀸콰게시마'란 부활주일(4월 12일)을

        맞이하기 50일 전 주일을 말합니다.


        교회력으로는 주현 후 제7주

        또는 산상변화주일이라고도 합니다.


        2월 26일 수요일은 "재의 수요일(Ash Wednesday)"

        이라고 합니다.

        '재의 수요일'은 "사순절(Lent)"의 시작입니다.


        '사순절'이란 부활주일을 맞이하기 전 40일 특히 주일을 제외한 40일을 말합니다.


        사순절 기간을 경건하게 준비합시다.

        1. 한끼 금식하여 굶주린 사람을 위한 구제비

        2. 매스 메디아 금식(휴대전화, 인터넷 등 사용자제)

        3. 특별기도

         a. 문막 은퇴 여선교사 안식관 기공

         b. 자유대한민국의 건국 이념 확립

         c. 복음을 전한 대상자 찾기

         d. 우한 폐렴 확산 억제 및 백신 개발

        과연 이와 같은 현상들이 과연 성경적인 것인가 깊이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예배란 무엇인가?
        구원받은 성도들이 자기 몸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거룩한 제물로 드리는 것입니다. 구약에서는 짐승을 제물로 드렸다면, 신약에서는 그리스도와 연합된 신자의 일상 삶을 제물로 드리는 것을 예배라고 하겠습니다(로마서 12:1).

        예배는 공적 예배(예배당 예배)와 사적 예배(삶의 예배)로 구분됩니다. 신자는 공적 예배(예배당 예배)를 통해 삶 속에서 하나님께 드려야 할 희생이 무엇인지 조명 받습니다. 이 조명을 삶에 적용하여 열매 맺음으로 예배는 비로소 완성될 것입니다.  이처럼 공적 예배와 삶의 예배는 유기적 관계 속에 있습니다.

        공적 예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삶의 예배는 기대할 수 없습니다. 때문에 16세기 종교 개혁이나 18세기 부흥은 공적 예배의 개혁을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공적 예배를 무시하고 교회가 개혁되거나 부흥한 예는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공적 예배와 삶의 예배는 어느 한쪽도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합니다.

        그런데 요즘 몇몇 대형교회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앞에 공적 예배를 자발적으로 포기하고 있습니다. 물론 인터넷 생중계로 대치한다고 합니다. 가정에서 안전하게 예배하기 위한 사랑의 배려라고 합니다. 물론 이런 결정을 한 대형교회 목사님들과 중직자들의 입장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심사숙고한 결과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합리적인 결정일지는 모르나 충분한 기도와 믿음의 결정인지 의문스럽습니다. 성경의 가르침이나 과거 선배 신앙인들을 생각한다면 적절한 결정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런 결정을 당연시 여기는 한국교회 분위기도 심각한 위기에 직면했다고 하겠습니다.

        초기 한국교회는 이보다 더한 위험과 박해와 생명 위협 가운데서도 예배를 타협하지 않았습니다. 손양원 목사님이나 주기철 목사님 같은 분들에게 예배의 타협은 상상도 할 수 없었습니다.

        일제 강점기를 생각해 봅시다. 주일 예배 때마다 순사들은 예배당에서 서슬 시퍼런 눈초리로 동방요배(東方遙拜)하지 않는 사람을 색출하기 위해 감시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알고도 우리 신앙의 선배들은 굳이 예배당에 와서 예배했습니다. 그리고 혹독한 대가를 치렀습니다. 우리는 이 대가로 작금의 신앙생활을 누리고 있습니다.

        혹자는 인터넷 실시간 예배도 신령과 진리로 하면 된다고 주장합니다. 중요한 것은 장소가 아니라 중심이라고 합니다. 그럴듯한 궤변입니다. 현장예배와 온라인 예배의 가장 중요한 차이가 무엇인가? 휫필드의 표현에 의하면 천둥과 번개의 차이라고 합니다. 성령의 임재 차이라는 말입니다. 

        온라인 예배에서는 현장예배와 같은 천둥과 번개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여건이 좋지 않기 때문에 온라인으로 예배를 한다는 논리는 구약시대에 예루살렘까지 가지 않고 가까운 산당에서 제사하던 논리와 다르지 않습니다. 교묘한 자기 합리화에 불과합니다. 이 논리를 긍정한다면 교회는 날이 갈수록 늘어가는 무교회주의자들의 날 선 공격을 어떻게 반박하겠습니까? 그들은 교회당에 출석하지 않고 가정에서 인터넷으로 좋은 설교 영상을 찾아 대형 TV 앞에서 예배합니다. 불합리한 목회자의 간섭이나 허접한 설교를 참을 필요가 없습니다. 교인들과 갈등하는 감정 노동도 할 필요 없습니다. 인터넷으로 좋은 설교를 찾아 듣고 온라인으로 헌금하고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하면 그만입니다.

        좀 더 생각해 봅시다. 굳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아니더라도 교인들이 교회에 출석하지 않고 인터넷으로 예배하고 싶은 명분은 차고 넘치는 시대라고 하겠습니다. 가정이나 직장의 박해를 극복하며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은 어떤가? 육신의 질병과 장애를 감수하며 예배당까지 와서 예배하는 사람들은 어떤가? 이들을 향하여 어리석게 신앙생활 한다고 하겠는가? 도리어 이런 태도에서 예배의 정신을 보게 되지 않는가?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제사가 이런 것이 아닌가?

        더욱이 걱정되는 것은 이렇게 온라인으로 편리한 예배를 맛본 신자들의 방종을 어떻게 수습할지 걱정된다. 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라진 후에 현장예배를 등한시할 사람들이 늘어날 것은 불을 보듯 하다. 작은 소자 한 명이라도 이들은 분명히 예수님께서 경고하신 실족시켜서는 안 되는 영혼이다.

        물론 바이러스에 감염되더라도 막무가내식으로 예배하자는 뜻은 아니다. 이런 식의 발상은 자칫 교회가 바이러스 확산의 원흉으로 지탄을 받을 수 있다. 그럼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먼저 확진자가 나타난 교회는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해야 한다. 예배당 소독과 마스크 착용, 손 세정제 비치 등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예배 후 교제와 식사도 당분간 금한다. 목회자와 교회 중직자들은 질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심으로 기도하며 예배를 준비해야 한다. 그 가운데 결과를 하나님의 선하신 주권에 맡겨야 한다. 만일 이렇게 해도 문제가 발생한다면 목회자와 교회 중직자들은 십자가를 질 각오를 해야 한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니다. 정말 믿음이 필요한 고통스런 판단이다. 그러나 신자들과 목회자들, 그리고 교회 중직자들이 이런 태도를 견지한다면, 그 자체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영적 예배가 될 것이다.
        * 자료출처 / 김민호 목사(회복의교회 담임)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4

        골로새서 3:1∼25

        위엣 것을 찾으라(1절)

        2

        25

        골로새서 4:1∼18

        세월을 아끼라(5절)

        2

        26

        데살로니가전서 1:1∼10

        믿는 자의 본이 되자(7절)

        2

        27

        데살로니가전서 2:1∼20

        하나님께 합당한 생활(12절)

        2

        28

        데살로니가전서 3:1∼13

        주 안에 굳게 서라(8절)

        2

        29

        데살로니가전서 4:1∼18

        하나님의 뜻(3절)

        3

        1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4

        골로새서 3:1∼25

        위엣 것을 찾으라(1절)


        ♦ 2월 24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골로새서 3:1∼25
        ♦ 묵상을 위한 주제 : 위엣 것을 찾으라(1절)
        ♦ 성구 :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살리심을 받았으면 위의 것을 찾으라 거기는 그리스도께서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느니라. 

        2020년 함께 읽었던 말씀을 정리해 봅니다.
        요한일서는 예수는 우리의 생명(生命)
        야고보서는 예수는 우리 믿음의 본(本)
        로마서는 예수는 우리의 의(義)
        에베소서는 예수는 우리의 모든 것
        갈라디아서는 예수는 우리의 자유(自由)
        빌립보서는 예수는 우리의 기쁨
        골로새서는 예수는 우리의 영광(榮光)과 위엄(威嚴)
        데살로니가전서는 예수는 장차 오실 자(再臨의 主)

        “구슬이 세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처럼 함께 읽었던 하나님의 말씀을 하나로 연결할 때 말씀의 능력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읽었던 말씀에서 어떤 은혜를 확신하셨나요?
        요한일서에서 “생명의 주”를 만났습니까?
        야고보서에서 “행동하는 온전한 믿음의 주”를 찾으셨습니까?
        로마서에서 나를 “의롭게 하시는 주님”을 만났습니까?
        에베소서는 나를 “새로운 생명으로 인도하신 주님”을 만났습니까?
        갈라디아서에서 나를 “죄에서 자유롭게 하시는 주님”을 만났습니까?
        빌립보서에서 “예수 안에서 참 기쁨”을 회복하셨습니까?
        골로새서에서 나를 “충만하게 하신 은혜”를 확신하셨습니까?

        매일 읽는 짧은 한 장의 말씀에서 오늘 내게 있어야 할 은혜와 진리를 사모하며 오늘의 묵상에 참여하시기 바랍니다.

        인간이란 “위엣 것을 찾아야 할 존재” 라고 하겠습니다.
        왜냐하면 “위에는 부활하신 영원한 생명의 주님이 계신 곳”이기 때문입니다.
        속담에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합니다.
        이름을 왜 남길까요?
        무덤에 세워진 비석에 새겨진 이름 때문이 아닙니다.

        어떤 사람이 당신에게 이렇게 질문합니다.
        “오늘 밤 열 두 시에 죽는 것이 확실하다면 오늘 하루 동안 무엇을 하시겠습니까?”

        당신은 무슨 일을 생각했습니까?

        감리교의 창설자 요한 웨슬리는 이렇게 대답했다고 합니다.
        “다른 날과 다름없이 설교 준비와 심방을 하겠소. 그리고 다른 날보다 30분 일찍 잠자리에 들어가겠소.”

        죽음이 확실하다면 30분 먼저 일찍 잠자리에 누워 영원한 생명을 찾아가는 웨슬리의 믿음을 배워야 합니다.

        만일 죽음의 시간이 다가왔을 때 어떤 새로운 일을 시도할 것이 아니라 늘 평소에 하던 것처럼 내가 하던 그 일을 익숙하게 행하므로 죽음의 문을 열고 들어가 이 세상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영원한 생명의 삶을 향하여 즐겁게 찾아가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좀 더 일찍 그 세계를 앞당겨 맞이할 수 있는 분명한 믿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위엣 것을 찾는 사람에게는 죽음의 문을 30분 일찍 열 수 있는 믿음의 자신감이 있습니다. 오늘도 이와 같은 믿음으로 하루의 창을 열고 위를 바라볼 수 있는 여유를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24일(월)
        - 나의 묵상 노트
        ♦ 위엣 것을 찾으라         

        위엣 것을 찾는다는 것은 최상의 것을 찾는 것을 말합니다.
        최근에 나타나는 한국 정치 현장을 생각해 봅니다.
        최상의 정치가 실현되기를 기대하는 것은 모든 사람의 간절한 바램입니다.
        예로부터 정치 현장을 결정하는 것은 최고의 지도자에 의해서 결정됩니다.

        최상의 지도자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볼 수 있고 들리지 않는 것을 들을 수 있는 지도자라고 합니다.

        중간형 지도자는 보이는 것만 보고 들리는 것만 듣는 지도자를 말합니다.

        최악의 지도자는 보이는 것들 중에 내 눈에 좋은 것만 골라서 보고 들리는 것들 중에 내가 듣기 좋은 소리만 듣는 지도자를 말합니다.

        요즈음 한국 정치 현장이 어떤 현실인지 짐작해 보시기 바랍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5

        골로새서 4:1∼18

        세월을 아끼라(5절)


        ♦ 2월 25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골로새서 4:1∼18
        ♦ 묵상을 위한 주제 : 세월을 아끼라(5절)
        ♦ 성구 : 외인에게 대해서는 지혜로 행하여 세월을 아끼라. 

        세월을 아끼라!(redeeming the time). 
        아끼라(ἐξαγοραζόμενοι)는 헬라 단어의 동사 원형은 "엑사고라조( ἐξαγοράζω, 1805. exagorazó)" 라고 합니다. '액사고라조'의 의미는 "구속하다(ransom)"입니다.
        여러분 어떻게 시간을 구속할 수 있을까요?
        시간을 "하나님의 시간"과 "사람의 시간"으로 구분해 봅니다.
        하나님의 시간이란 하나님과 교제하며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는 신령한 시간입니다.
        사람의 시간이란 쾌락을 즐기려고 욕망에 의해서 작동하는 시간입니다.
        하루는 24시간
        한 시간은 60분
        일 분은 60초
        따라서 하루는 1,440분
        1,440분은 86,400초
        나의 하루 일과를 시간별로 구분해 보면 어떨까요?
        잠을 위한 시간
        밥을 먹는 시간
        휴식을 위한 시간
        거리를 오가는 시간
        교통 신호를 기다리는 시간
        하루의 시간 중에서 하나님과 교제하기 위한 시간은 얼마나 될까요?
        인생의 년 수가 80이요 강건하면 90이라고 합니다.
        하루의 시간들을 80 또는 90으로 환산해 보면 일생동안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시간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 죽기 전에 반드시 발견해야 할 다섯 가지 비밀’이란 질문에 각계각층에서 스승으로 인정받는 사람들이 남긴 다섯 가지 지혜를 소개합니다.

        첫째, 자기 자신에게 진실하라(Be True To Yourself)
        둘째, 후회를 남기지 마라(Leave No Regrets)
        셋째, 사랑이 되라(Become Love)
        넷째, 지금 이 순간을 소중히 여겨라(Live the Moment)
        다섯째, 받기보다는 주라(Give More Than You Take)

        이제는 세월을 아껴야 할 가장 중요한 나이가 되었습니다.
        남은 시간이 얼마가 될지 모르지만 그 시간만큼이라도 지혜롭게 사용하여 하나님의 시간을 좀 더 많이 채워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열심히 살았노라!
        진실하게 믿었노라!

        스스로를 이렇게 위로할 수 있는 하루를 창조하여 그 하루가 구속의 시간으로 연결되어 세월을 아끼는 일에 성공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25일(화)
        - 나의 묵상 노트
        ♦ 세월을 아끼라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6

        데살로니가전서 1:1∼10

        믿는 자의 본이 되자(7절)


        ♦ 2월 26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데살로니가전서 1:1∼10
        ♦ 묵상을 위한 주제 : 믿는 자의 본이 되자(7절)
        ♦ 성구 : 그러므로 너희가 마게도냐와 아가야에 있는 모든 믿는 자의 본이 되었느니라.

        믿는 자의 본이 되라(You became a model to all the believers).  
        본(本)이란 “모델” “모형”이란 뜻입니다.
        본(τύπον, example)이란 단어가 “자국”(요 20:25, print, mark), 
        “식대로”(행 7:44, pattern, fashion, model) 라고 사용합니다.

        좀 더 쉬운 예를 들면 처음 만두를 만드는 딸에게 “만두는 이렇게 만드는 것이다”하며 반죽, 만두소, 만두 피 그리고 만두를 먹음직하게 만들어서 요리하는 과정을 가르쳐 주는 것과 같습니다.

        믿는 자의 본이 되기 위해서는 믿음의 본보기처럼 생활하는 것입니다.

        어느 대학 기숙사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어느 날 학생들이 축제 분위기에 들떠 음식물을 벽에 던지고 낙서를 하며 난장판을 벌였습니다. 마침 그 광경을 기숙사 사감이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사감은 학생들을 야단치고 깨끗이 닦게 할까? 아니면  청소하는 직원을 불러 닦게 할까? 그러다 사감은 학생들 앞에서 걸레를 가져와서 아무 말도 없이 벽을 깨끗이 닦았습니다. 사감의 모습이 학생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본이 된다는 것은 잘못을 지적하고 깨우치는 것만이 아닙니다. 묵묵히 본을 보이는 자세가 사람의 마음에 큰 감동을 줍니다. 행동하는 믿음의 사람으로 모두를 감동시켜 삶의 현장이 예수 향기로 진동하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26일(수)
        - 나의 묵상 노트
        ♦ 믿는 자의 본이 되자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7

        데살로니가전서 2:1∼20

        하나님께 합당한 생활(12절)


        ♦ 2월 27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데살로니가전서 2:1∼210
        ♦ 묵상을 위한 주제 : 하나님께 합당한 생활(12절)
        ♦ 성구 : 이는 너희를 부르사 자기 나라와 영광에 이르게 하시는 하나님께 합당히 행하게 하려 함이라.
        사순절 제2일을 맞이합니다.
        사순절을 지내는 동안 하나님께 합당하게 살아봅시다!

        어느 날 허드슨 테일러에게 젊은이가 찾아와 “저는 세례를 받고 훌륭한 그리스도인이 되고자 합니다. 그런데 제게는 다음의 두 가지 질문이 있습니다. 훌륭한 그리스도인이 되기 위해서는 얼마만큼의 성경 지식과 신앙의 연수가 필요할까요?” 라고 질문했습니다. 그 질문을 듣고 테일러가 반문합니다.

        “램프의 심지가 얼마동안 타야 빛을 내지요?”


        “그야 물론 알코올에 담겨 있는 심지에 불을 붙이는 순간부터 빛을 내지요”

        테일러는 그 젊은이에게 “그렇습니다. 램프의 심지에 불이 붙는 그 순간부터 빛이 나는 것과 마찬가지로 신앙의 연도와 성경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다고 할지라도 하나님께서 나를 불러주시고 필요한 인간으로 사용하시기를 원하신다는 것을 알고 겸손히 받아들이기만 하면 그 순간부터 남녀노소 빈부귀천을 막론하고 빛이 나기 시작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들은 벌써 훌륭한 그리스도인이 된 것이 아니겠습니까?” 

        하나님께 합당한 삶을 위해서 하나님에게 붙잡혀야 합니다. 하나님에게 붙잡히는 순간 하나님의 이끌림에 의한 삶이 시작될 것입니다.

        하나님께 붙잡힌 삶을 위한 결단을 소개합니다.

        첫째는 지속적인 감사(13절)
        둘째는 하나님의 말씀을 받으라(13절)
        셋째는 주의 강림을 기대하라(19절)

        지속적인 감사와 하나님의 말씀이 믿는 자들 속에서 역사할 때 주의 강림의 날에 가장 영광스런 모습으로 주님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

        예수 한국과 복음 통일을 실현할 수 있는 자유대한민국의 건국이념이 모든 사람들의 마음에 깊이 새겨질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27일(목)
        - 나의 묵상 노트
        ♦ 하나님께 합당한 생활(12절)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8

        데살로니가전서 3:1∼13

        주 안에 굳게 서라(8절)


        ♦ 2월 28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데살로니가전서 3:1∼13
        ♦ 묵상을 위한 주제 : 주 안에 굳게 서라(8절)
        ♦ 성구 : 그러므로 너희가 주 안에 굳게 선즉 우리가 이제는 살리라. 
        For now we really live, since you are standing firm in the Lord. 

        사순절 제3일을 맞이합니다.
        주 안에 굳게 서야 할 이유가 있습니다.
        순간의 쾌락에 몸을 맡기려는 그대에게 1997년 6월 미국의 텔레비전과 신문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건이 있었습니다.


        “플린(Flinn)”은 최고의 여자 조종사가 되어 별처럼 빛나는 인물이 되고 싶었습니다. ‘플린’은 공군 장교가 되는 과정에서 조종 훈련도 우수한 성적으로 마쳤습니다. 미국 언론은 ‘플린’을 가리켜 공군의 떠오르는 별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플린’은 공군 중위로 미국의 최신 정예 폭격기인 B52의 조종사가 되었습니다. 미국 공군의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촉망받는 여성이 된 것입니다. 그런데 바로 그녀가 전 세계적으로 망신을 당하고 군법 회의 후에 감옥에 수감되느냐의 문제로 떠들썩하게 거론되다가 미 공군에서 쫓겨나게 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군법을 어기고 계급이 낮은 유부남과 간음을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법을 어기면서까지 간음을 행할 때에는 스릴과 쾌락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녀의 일생은 회복할 수 없는 부끄러움과 후회와 패배로 끝나 버리고 말았습니다.


        거룩한 크리스천은 잘못된 사랑을 철저하게 경계해야 합니다. 한 번의 실수와 잠시의 쾌락으로 죽을 때까지 되씹고 또 되씹어야 할 아픔과 수치와 불행과 멸망에 빠지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주 안에서 굳게 서야 할 이유의 한 사례라고 하겠습니다.

        어떻게 주 안에서 굳게 설 수 있을까요?

        1. 환난 중에 요동하지 말라(3절)
        2. 믿음으로 위로하라(7절)
        3. 주야로 간구하라(10절)
        4. 주의 재림을 기다리라(13절) 

        사순절 제3일에 다시 한 번 다짐합시다.
        “주 안에서 굳게 서리라!”
        건물을 받치는 기둥 하나가 바르게 서지 못하면 건물 전체가 위험합니다.
        자유대한민국이란 거대한 건물을 받치는 “나”라는 기둥이 바르게 서 있는지요?
        나 하나 때문에 자유대한민국이 흔들리는 위험한 상황이 일어나자 말아야 합니다.

        기도합시다.

        자유대한민국을 위하여!
        예수 한국 복음 통일일 위하여!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2월 28일(금)
        - 나의 묵상 노트
        ♦ 주 안에 굳게 서라(8절)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2

        29

        데살로니가전서 4:1∼18

        하나님의 뜻(3절)


        ♦ 2월 29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데살로니가전서 4:1∼18
        ♦ 묵상을 위한 주제 : 하나님의 뜻(3절)
        ♦ 성구 : 하나님의 뜻은 이것이니 너희의 거룩함이라 
        It is God's will that you should be sanctified.

        사순절 제4일 아침의 창을 열어봅시다.


        신약 성경을 기록한 언어는 “코이네 헬라어”라고 합니다.
        “하나님의 뜻”이란 헬라 단어는 두 가지로 사용됩니다.
        첫째는 “델레마”라고 합니다.
        ‘델레마’는 절대로 변하지 않는 “절대적인 뜻”을 말합니다.

        둘째는 “불래”라고 합니다.
        ‘불래’는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는 “상대적인 뜻”을 말합니다.

        본문에 사용된 “하나님의 뜻”은 “델레마”라고 합니다.
        “거룩함”은 곧 절대적인 하나님의 뜻입니다.
        죄인으로 태어난 내가 어떻게 거룩한 주의 백성의 반열에 참여할 수 있을까요?

        그 아들 예수의 피가 우리를 모든 죄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요한일서 1:7) 

        “피(blood)”라는 헬라어는 “하이마(αἷμα)” 라고 합니다.

        예수의 피가 어떻게 우리들의 죄를 깨끗하게 할 수 있을까요?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명령에 불순종하고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를 따먹은 후에 그들은 자신들의 벌거벗은 것을 깨닫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부끄러움을 감추었습니다. 그때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에게 “가죽옷”을 지어 입히셨습니다.

        가죽옷이란 짐승의 죽음이 있어야만 얻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죽옷이란 피를 통과한 옷입니다.

        아담과 하와가 지은 원죄(原罪, Original Sin)는 가죽옷에 의해서 용서받았던 것처럼 모든 인간의 죄는 세상 죄를 짊어지고 가신 어린 양이신 예수님의 십자가의 피 흘리심에 의해서 용서를 받은 것입니다.

        예수의 피가 용서가 되는 것은 약속(約束)에 의한 것입니다

        출애굽기 12:13
        내가 애급 땅을 칠 때에 그 피가 너희가 사는 집에 있어서 너희를 위하여 표적이 될지라 내가 피를 볼 때에 너희를 넘어가리니 재앙이 너희에게 내려 멸하지 아니하리라. 

        마태복음 26:28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

        나의 죄가 예수의 피로 깨끗하게 되었다는 것에 대한 확신이 없다면 약속을 믿음으로 확신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거룩함”은 “델레마”라는 “하나님의 뜻”입니다.
        내가 거룩한 삶을 살았기 때문이 아닙니다.
        오직 한 가지 “주께서 나를 대신하여 내 죄 값을 십자가에서 지불하셨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델레마의 진리입니다.

        사순절 제4일을 맞이합니다.
        기도 합시다.
        자유대한민국이 몹시 흔들리고 있습니다.
        초대 대통령 이승만장로님의 건국이념을 지워버리려는 잘못된 생각들이 지배하려는 욕심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이 거룩한 주의 백성으로 회복될 때 가장 작은 이스라엘을 선택하여 열국의 제사장 나라가 되게 하신 것처럼 자유대한민국을 동방의 제사장 나라로 세워주실 것입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2630 2020-02-23T17:48:12Z 2020-02-23T17:48:12Z 푯대를 향하여(빌립보서 3:13-14) 주일설교(2020-02-23) 황선민목사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2394 2020-02-22T23:29:14Z 2020-02-22T23:29:14Z 시편 91편을 인용한 가족을 위한 기도문

        ♦시편 91편을 인용한 가족을 위한 기도문
        우한 폐렴으로 긴장하는 때에

        시편 91:1∼6 말씀을 읽습니다.

        1.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주하며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사는 자여,
        2. 나는 여호와를 향하여 말하기를 그는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하리니
        3. 이는 그가 너를 새 사냥꾼의 올무에서와 심한 전염병에서 건지실 것임이로다
        4. 그가 너를 그의 깃으로 덮으시리니 네가 그의 날개 아래에 피하리로다 그의 진실함은 방패와 손 방패가 되시나니
        5. 너는 밤에 찾아오는 공포와 낮에 날아드는 화살과
        6. 어두울 때 퍼지는 전염병과 밝을 때 닥쳐오는 재앙을 두려워하지 아니하리로다. 아멘

        ♦ 기도하는 방법
        이어서 시편의 말씀에 사랑하는 가족의 이름을 넣어서 기도합니다.
        (괄호)를 참조 하세요!

        1.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주하며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사는 자여,

        2. (이승혁)은 여호와를 향하여 말하기를 그는 (이승혁)의 피난처요 (이승혁)의 요새요 (승혁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하리니

        3. 이는 그가 (이승혁)을 새 사냥꾼의 올무에서와 심한 전염병에서 건지실 것임이로다

        4. 그가 (이승혁)을 그의 깃으로 덮으시리니 (승혁이)가 그의 날개 아래에 피하리로다 그의 진실함은 방패와 손 방패가 되시나니

        5. (승혁이)는 밤에 찾아오는 공포와 낮에 날아드는 화살과

        6. 어두울 때 퍼지는 전염병과 밝을 때 닥쳐오는 재앙을 두려워하지 아니하리로다. 아멘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0214 2020-02-16T18:53:16Z 2020-02-22T14:53:05Z 선으로 악을 이기라(로마서 12:21) / 주일 설교 동영상 유투브(2020-2-16) 이승혁목사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0200 2020-02-16T18:00:37Z 2020-02-16T18:00:38Z 선으로 악을 이기라(로마서 12:21) / 주일 설교(2020-2-16) 이승혁목사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10077 2020-02-16T12:22:52Z 2020-02-22T14:24:13Z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제 12, 13, 14, 15문


        12문 : 하나님의 의로운 심판에 의해 우리는 이 세상에서 그리고 영원히 형벌을 받아 마땅한데,
                어떻게 이 형벌을 피하고 다시 하나님의 은혜를 입을 수 있겠습니까?
          답 :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의(義)가 만족되기를 원하십니다.1
                따라서 우리는 우리 스스로든 아니면 다른 이에 의해서든 죄값을 완전히 치러야 합니다.2

        13문 : 우리가 스스로 하나님의 의를 만족시킬 수 있습니까?
          답 :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우리는 날마다 우리의 죄책(罪責)을 증가시킬 뿐입니다.3

        14문 : 어떠한 피조물이라도 단지 피조물로서 우리를 대신하여 하나님의 의를 만족시킬 자가 있습니까?
          답 : 하나도 없습니다.
                첫째, 하나님께서는 인간의 죄책 때문에 다른 피조물을 형벌하기를 원치 않으십니다.4
                둘째, 어떠한 피조물이라도 단지 피조물로서는 죄에 대한 하나님의 영원한 진노의 짐을 감당할 수도 없고,
                        다른 피조물을 거기에서 구원할 수도 없습니다.5

        15문 : 그렇다면 우리는 어떠한 중보자와 구원자를 찾아야 합니까?
          답 : 참인간이고6
                 의로운 분이시나7
                동시에 참하나님이고 모든 피조물보다 능력이 뛰어나신 분입니다.8


        1) 창 2:17; 출 20:5; 23:7; 겔 18:4; 히 10:30
        2) 사 53:11; 마 5:26; 롬 8:3-4
        3) 욥 9:2-3; 시 130:3; 마 6:12; 롬 2:4-5
        4) 겔 18:4; 히 2:14-17
        5) 시 49:7-8; 130:3; 나 1:6; 히 10:4                
        6) 고전 15:21; 히 2:17                            
        7) 고후 5:21; 히 7:26        
        8) 사 7:14; 9:6; 렘 23:6; 요 1:1; 롬 8:3-4

        (주보 기재용) 2020-2-23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12문 : 하나님의 의로운 심판에 의해 우리는 이 세상에서
        그리고 영원히 형벌을 받아 마땅한데, 어떻게 이 형벌을 피하고
        다시 하나님의 은혜를 입을 수 있겠습니까?

          답 :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의(義)가 만족되기를 원하십니다.①

                따라서 우리는 우리 스스로든 아니면 다른 이에 의해서든
        죄 값을 완전히 치러야 합니다.②


        13문 : 우리가 스스로 하나님의 의를 만족시킬 수 있습니까?

          답 :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우리는 날마다 우리의 죄책(罪責)을 증가시킬 뿐입니다.③


        14문 : 어떠한 피조물이라도 단지 피조물로서 우리를 대신하여 하나님의 의를 만족시킬 자가 있습니까?

          답 : 하나도 없습니다.

                첫째, 하나님께서는 인간의 죄책 때문에 다른 피조물을 형벌하기를 원치 않으십니다.④

                둘째, 어떠한 피조물이라도 단지 피조물로서는 죄에 대한 하나님의 영원한 진노의 짐을 감당할 수도 없고,

                        다른 피조물을 거기에서 구원할 수도 없습니다.⑤


        15문 : 그렇다면 우리는 어떠한 중보자와 구원자를 찾아야 합니까?

          답 : 참인간이고⑥ 의로운 분이시나⑦

                동시에 참하나님이고 모든 피조물보다 능력이 뛰어나신 분입니다.⑧

        ① 창 2:17; 출 20:5; 23:7; 겔 18:4; 히 10:30

        ② 사 53:11; 마 5:26; 롬 8:3-4

        ③ 욥 9:2-3; 시 130:3; 마 6:12; 롬 2:4-5

        ④ 겔 18:4; 히 2:14-17

        ⑤ 시 49:7-8; 130:3; 나 1:6; 히 10:4                

        ⑥ 고전 15:21; 히 2:17. ⑦ 고후 5:21; 히 7:26        

        ⑧ 사 7:14; 9:6; 렘 23:6; 요 1:1; 롬 8:3-4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09844 2020-02-15T17:24:47Z 2020-02-16T12:18:29Z 선(善)으로 악(惡)을 이기라(로마서 12:21) / 주일 설교 원고(2020-2-16) 이승혁목사


        선(善)으로 악(惡)을 이기라!(로마서 12:21)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
        Do not be overcome by evil, but overcome evil with good.   

        참조 / 마태복음 5:39∼41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악한 자를 대적하지 말라
        누구든지 네 오른편 뺨을 치거든 왼편도 돌려 대며.
        또 너를 고발하여 속옷을 가지고자 하는 자에게 겉옷까지도 가지게 하며.
        또 누구든지 너로 억지로 오 리를 가게 하거든 그 사람과 십 리를 동행하고.     

        왜 선으로 악을 이겨야 할까요?
        시편 37편 27절의 말씀으로 그 이유를 소개합니다.
        "악에서 떠나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영원히 살리니"

        신앙생활을 영적생활이라고 합니다.

        영적생활에 성공하기 위해서 영적생활의 원리를 잘 적용해야 합니다.
        영적생활의 기본 원리는 데살로니가전서 5장 16∼18 말씀입니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또 다른 원리는 로마서 12장 21절 말씀입니다.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

        영적생활의 기본 원리를 “믿음”이란 단어에서 살펴보겠습니다.

        성경에서 믿음이란 용어의 근거는 하박국 2장 4절에서 “에무나”를 번역한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에무나’라는 단어가 성경에서 49회 사용되었습니다.

        에무나’라는 단어가 “진실(眞實)” 또는 “성실(誠實)”이라고 번역하였으나 단 한 번 하박국서에서는 “믿음”이라고 번역한 것입니다.

        따라서 “믿음(에무나, 피스티스)”은 “진실”과 “성실”을 의미합니다.

        좀 더 쉽게 설명하겠습니다.

        예수를 믿기 때문에 구원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돈을 많이 벌어 헌금을 많이 하려고 부정한 방법으로 돈을 벌어서 헌금을 많이 한다면 그것이 믿음에 의한 헌금일까요?

        ‘에무나’라는 믿음은 헌금을 많이 하는 것이 믿음이 아니라 헌금을 하기 위해서 “진실”과 “성실”하게 돈을 벌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믿음이 있기 때문에 악을 악으로 갚는 것이 아니라 선으로 악을 이겨야 한다고 분명하게 말씀합니다. 이러한 것이 “에무나”라는 “믿음”입니다.

        종교가 있는 사람과 종교가 없는 사람을 비교할 때 어떤 사람이 행복할까요?

        종교를 바르게 믿는다면 종교가 있는 사람이 종교가 없는 사람보다 더 행복해야 합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종교인들이 세상 사람들보다 더 행복하지 않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종교를 바르게 믿지 않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한국의 경우 전체 인구의 50%가 종교가 없다고 합니다.

        50%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불교, 기독교, 이슬람교, 유교, 천도교, 가톨릭 등에 해당합니다.

        부처를 믿는 사람을 불자(佛子)라고 합니다.

        예수를 믿는 사람을 성도(聖徒)라고 합니다.

        성도(聖徒)란 “성스러울 성(聖)” “무리 도(徒)”라는 훈으로 “성스러운 무리”라고 하겠습니다.

        성스러운 무리들의 영적생활 원리는 악을 악으로 이기는 것이 아니라 악을 선으로 이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선(善)으로 악(惡)을 이기라!

        선으로 악을 이길 수 있는 비결을 “체로키부족”의 전설 같은 이야기에서 찾아봅니다.

        체로키(Cherokee)’는 북아메리카의 원주민으로 ‘이로쿼이어’를 사용합니다.
        1650년에는 인구 22,000명이었으나 그 후 천연두의 유행으로 절반으로 감소되었습니다.

        영국의 식민지배 과정에서 백인의 문화를 대폭 수용하였으며, 미국 정부는 원주민 교육의 시범 케이스로 1769년 디트머스 대학을 설립하였고, 북아메리카에서 유일하게 고유 문자를 가진 원주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9세기 후반 “오클라호마의 원주민 보호구역”으로 강제이주 당했습니다. 문명화된 다섯 부족 중 한 부족입니다.

        체로키 부족의 추장이 손자에게 인생에 대해 가르치고 있었습니다.

        “마음속에서는 늘 싸움이 일어난단다. 마치 두 마리 늑대가 싸우는 것과 같단다.”

        “하나는 악마 같은 놈 또 다른 놈은 선한 놈이지.”

        손자는 잠시 동안 할아버지가 들려준 이야기를 생각하다가 할아버지께 물었습니다. 

        “그럼 어떤 늑대가 이기나요?”

        체로키의 추장은 간단하게 대답합니다. 

        “네가 먹이를 주는 놈이 이긴단다.”

        선으로 악을 이기려면 먼저 선에게 먹이를 줄 수 있어야 합니다.

        선에게 먹이를 줄 수 있는 방법은 오늘의 묵상을 통하여 하나님의 말씀을 읽는 것입니다.

        말씀을 붙잡고 기도하는 것입니다.

        세상의 원리는 강한 것을 이기려면 더 강한 힘을 가져야 합니다.

        선과 악의 힘을 비교하면 악이 선보다 더 강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으로 악을 이겨야 한다는 말씀은 세상적인 원리가 아닙니다.

        선으로 악을 이길 수 있는 영적원리를 깨달아야 합니다.


        성경에서 영적 원리를 가장 쉽고 분명하게 요약한 말씀이 마태복음 5장, 6장, 7장의 산상복음이라고 하겠습니다.

        산상복음의 핵심은 다음과 같습니다.

        마태복음 5:39∼41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악한 자를 대적하지 말라
        누구든지 네 오른편 뺨을 치거든 왼편도 돌려 대며.
        또 너를 고발하여 속옷을 가지고자 하는 자에게 겉옷까지도 가지게 하며.
        또 누구든지 너로 억지로 오리를 가게 하거든 그 사람과 십리를 동행하고.

        악한 자를 대적(對敵)하지 말라(마태복음 5:39)

        대적(對敵, ἀντιστῆναι)이란 “대할 (對)” “원수 (敵)”
        적과 맞서 싸움을 의미합니다.

        안디스테미(ἀνθίστημι, 436, anthistémi)”라는 헬라어는 “∼에 대항하여(to set against)” 또는 “견디다(withstand)”는 뜻으로 사용합니다.

        악한 자를 대적하지 말라는 말씀은 “악한 자에게 대항하지 말라” 또는 “악한 자에 대해서 견디라”는 뜻입니다.

        첫째, 돌려대라(마태복음 5:39)

        누가 오른편 뺨을 치거든 왼편도 돌려대라.

        * 돌려대라(στρέψον) - 스트레포(στρέφω, 4762. strephó)
        - 돌려라(to turn), i.e. 전환하라(to change)

        여러분 이 말씀을 정확하게 읽어야 합니다.
        상대방과 마주 설 때 상대편의 오른편 뺨을 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 가능성을 몇 가지로 생각해 봅니다.

        첫째는 상대방의 뒤에서 오른편 뺨을 칠 수 있습니다.

        마주 보는 것이 아니라 뒤에서 몰래 때리는 것이므로 본문에서 합당한 경우가 아닙니다.

        둘째는 상대방과 마주 설 때 왼손으로 오른편 뺨을 칠 수 있습니다.

        쿰란공동체에서는 심지어 왼손을 사용하여 제스처를 하는 경우 열흘 동안 회원직을 박탈하고 회개해야만 했다고 합니다. 

        셋째는 상대방과 마주 서서 오른 손을 돌려서 때리거나 아니면 손등으로 칠 수 있습니다.

        오른 손등이나 오른 손을 돌려서 때리는 것은 정상적인 행동이 아닙니다.
        당시 유대인의 풍속에 의하면 손등으로 치는 것은 상처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상대방을 무시하거나 창피와 모욕을 주기 위한 상징적 행동이었다는 것입니다.

        “누가 오른편 뺨을 치거든” 이라는 말은 상급자가 하급자에게, 주인이 노예에게, 남편이 아내에게, 부모가 아이에게, 로마인들이 유대인들에게 “네 주제를 파악하라”는 뜻으로, 혹은 “너는 내 부하이니 권위에 복종하라”는 뜻으로 손등으로 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이것은 한마디로 말해서, “너는 쓰레기 같은 존재” 라는 뜻을 전달하는 수단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그의 청중들, 즉 당시의 소작농들과 병자들, 여인들이 이런 모욕을 당하는 것에 익숙해 있었다고 합니다.
        따라서 예수님의 가르침은 “그런 비인간적인 모욕을 더 이상 당하지 말고, 왼쪽 뺨도 돌려대라”는 가르침이었습니다.
        이것은 반항하라는 뜻이 분명합니다. 

        즉 오른쪽 뺨을 맞은 사람이 왼쪽 뺨을 돌려댈 경우에는 가해자가 더 이상 손등으로 때릴 수 없게 됩니다.

        또한 가해자가 왼손으로 친 것은 상처를 주지 않고 단지 모욕할 생각으로 친 것인데, 왼쪽 뺨을 돌려댈 경우에는 부득이 오른쪽 손으로 때릴 수밖에 없게 된다.

        오른쪽 손으로 때린다는 것은 동등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싸울 경우뿐이기 때문에, 상급자가 오른 손으로 때리는 것은 결국 하급자를 자기와 동등한 위치에 있는 존재로 인정하는 것이 된다.

        그러므로 왼쪽 뺨을 돌려대는 것은 소작농이나 노예가, 혹은 유대인이 그 상급자에게 대하여 “나는 인간이다!” 라고 선언하는 행위라고 하겠습니다.

        “나를 존엄성이 있는 존재로 취급하라”
        “나는 하나님의 자녀이다”
        즉 “당신이 나를 때려죽일 수도 있지만, 나는 더 이상 쓰레기가 아니며, 당신과 동등한 사람” 이라고 행동으로 선언하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왼쪽 뺨을 돌려대라는 것은 폭력에 굴종하여 눈을 내리깔고, 주인의 처분에 맡기라는 것이 결코 아니다. 예수는 지금 “절대로 굴종하지 말라”고 가르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나라가 이미 시작되었기 때문에, 현재의 폭력적 세계 속에서 새로운 인간관계를 만들어나가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혼자서 그렇다면 맞아죽을 것입니다. 모든 약자들이 함께 왼뺨을 돌려댈 때 비로소 사회적 혁명이 일어날 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둘째는 가지게 하라!(마태복음 5:40)

        또 너를 고발하여 속옷을 가지고자 하는 자에게 겉옷까지도 가지게 하며.

        * 가지게 하며(λαβεῖν) - 람바노( λαμβάνω, 2983. lambanó)
        - 가지다(to take), 받다(receive)


        예수님 당시 유대인들의 의복은 겉옷과 속옷 두 종류로 구분합니다. 따라서 속옷을 가지려고 할 때 겉옷까지 가지게 한다면 벌거벗은 몸이 될 것입니다.

        이 말씀 역시 불의를 조장하는 것으로 오해되었습니다. .

        이 말씀의 배경이 되는 담보물 규정은 신명기 24:10∼15에 소개되었습니다.
        네 이웃에게 무엇을 꾸어줄 때에 너는 그의 집에 들어가서 전당물을 취하지 말고. 너는 밖에 서 있고 네게 꾸는 자가 전당물을 밖으로 가지고 나와서 네게 줄 것이며. 그가 가난한 자이면 너는 그의 전당물을 가지고 자지 말고. 해 질 때에 그 전당물을 반드시 그에게 돌려줄 것이라 그리하면 그가 그 옷을 입고 자며 너를 위하여 축복하리니 그 일이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서 네 공의로움이 되리라. 곤궁하고 빈한한 품꾼은 너희 형제든지 네 땅 성문 안에 우거하는 객이든지 그를 학대하지 말며. 그 품삯을 당일에 주고 해 진 후까지 미루지 말라 이는 그가 가난하므로 그 품삯을 간절히 바람이라 그가 너를 여호와께 호소하지 않게 하라 그렇지 않으면 그것이 네게 죄가 될 것임이라.

         
        보통 담보물은 양이나 염소처럼 동산(動産)을 담보물로 잡지만, 그런 종류가 없을 경우 부동산을 담보물로 제공했다.

        그러나 궁핍한 사람들은 겉옷을 담보로 잡혔지만, 낮 동안뿐이고, 해가 질 무렵에는 채권자가 반드시 채무자에게 겉옷을 되돌려주어, 추운 겨울에 채무자가 그 겉옷을 덮고 잘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예수 당시에 빚 문제는 가장 심각한 사회적 문제였습니다.

        로마제국은 제국을 유지하기 위해 갖가지 세금을 부과했습니다.
        부자들이 세금을 탈루하는 방식은 제국의 변방에 있는 토지를 매입하여 재산을 은닉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농민들은 토지를 팔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가족의 생계가 그 토지에 달려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따라서 부자들이 농민들의 토지를 빼앗는 방식은 빌려준 돈이나 곡식에 대해 25% 내지 250%의 엄청난 이자를 붙이는 방식이었습니다.
        농민들은 결국 이자를 갚지 못해 땅을 팔 수밖에 없었습니다.

        예수는 이런 상황에 대해 채권자들이 아니라 채무자들을 대상으로 이 말씀을 하셨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이 법정에서 이길 수 있는 길은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너를 고소하여 겉옷을 달라하면 속옷까지 내어 주라”는 말씀은 채무자가 입고 있는 속옷까지 벗어주어 완전히 벌거벗고 나체가 되라는 것입니다.

        당시 유대인들 사회에서 자신의 벗은 몸을 남에게 보이는 것이 금기시되었기 때문에 알몸이 되는 것은 최소한 사람들을 찡그리게 만드는 일이었습니다.

        미국의 성서학자 “로버트 펑크(Robert W. Funk, 1926. 7. 18∼2005. 9. 3)”의 연구에 따르면 사해사본의 하나인 “훈련교범”에서 몸을 드러내는 규정 몇 가지를 소개합니다.

        첫째는 옷에서 팔을 빼면서 우연히 맨몸을 드러내면 30일 간 참회해야 한다.
        둘째는 친구에게 아무 이유 없이 맨몸을 드러낸 경우에는 6개월 간 벌을 받는다(Manual of Discipline 7:12, 14.).
        셋째는 수치를 당하는 것은 나체가 된 사람을 보는 사람들이다.

        속옷을 가지고자 하는 사람에게 겉옷을 벗어주라는 말씀은 “게릴라 전술”과 같습니다.

        “게릴라 전술”(비정규전, 유격대)이란 전력이 약한 쪽이 강한 쪽을 치고 빠지는 식으로 괴롭히는 전략이라고 하겠습니다. 게릴라의 어원은 나폴레옹 전쟁 당시 나폴레옹의 프랑스군에 대항하던 스페인의 비정규 무장집단들을 스페인어로 전쟁을 의미하는 ‘게릴라(Guerra)’에 “작은”이란 접미사 “일라(illa)”가 합쳐진 “게리야”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영어식 발음은 “구어륄라”에 가까우며 “게릴라”라고 하면 알아듣지 못합니다.

        “게릴라(guerrilla)”들이 사용하는 게릴라전은 대개의 힘없는 약소민족들과 약소국가들의 국민들이 선호하는 전쟁 방식입니다.

        예를 들면 미국에서는 7년 전쟁 때 프랑스 혹은 영국 쪽에 붙은 미국 원주민들이 사용했던 방법이고, 미국독립전쟁 때 역시 실전에 가까운 훈련을 받은 영국군을 정면으로 맞서 싸우기 힘들었던 식민지인들이 쓰던 방법이었습니다. 서로 전면을 바라보면서 싸우는 전열보병에 익숙했던 유럽 군인들에겐 이동 도중에 공격하고 빠져버리는 것은 천적과도 같은 전술이기도 했다. 
         
        채권자 앞에서 벌거벗고 떠남으로써 고리대금에 근거한 경제구조가 어떤 것인지를 남김없이 폭로하라는 가르침입니다.

        동행하라! - 가주어라!(마태복음 5:41)

        누가 너더러 억지로 오리를 가자고 하거든 십리를 같이 가주어라(마태복음 5:41)

        또 누구든지 너로 억지로 오리를 가게 하거든 그 사람과 십리를 동행하고.

        * 동행하고(ὕπαγε) ; 후파고(ὑπάγω, 5217. hupagó)
        -
        인도하고, 이끌림을 받고(to lead or bring under), to lead on slowly, to depart

        이 말씀 역시 많이 오해되어 왔다.

        소요사태가 발생할 경우 로마 군단들은 신속하게 이동할 필요가 있었다.

        하루에 100리를 행군해야 할 경우도 있었다.

        30~40 킬로그램에 달하는 배낭을 지고 행군하는 것을 쉽게 하기 위해 로마의 군법은 군인들이 민간인들을 시켜 대신 배낭을 지고 가도록 하는 권리를 허락했다.

        이러한 명령에 따르는 것은 예속을 의미하는 것이었고, 불응하는 것은 반역에 해당되었다.

        그러나 그 권리를 남용할 경우 토착민들의 불만을 고조시킬 위험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오 리로 제한시켰다.

        또한 로마의 모든 도로에는 오리마다 표지석이 세워져 있기 때문에, 이 군법을 어기는 군인들에 대해서는 장교들(백부장)이 적절한 처벌을 주도록 했던 것이다.

        예수는 그 청중들에게 단지 로마군인들이 시키는 대로 하라는 것이 아니라, 배낭을 지고 오 리를 걸어간 후에 오리를 더 가겠다고 우기라는 것이다.

        그러면 누가 피해를 입는가?

        그 병사로 하여금 군법을 어기도록 만들어 난처한 입장에 빠지게 하라는 것이다.

        로마 병사가 유대인에게 싹싹 빌도록 만들라는 것이다.

        유대인이 1마일을 더 지고 가겠다고 맞설 때 로마 군인이 당황해하는 모습을 우리는 쉽게 상상할 수 있다.

        한 마디로 예수는 식민지의 폭력적인 억압과 수탈 체제 속에서 사회적 약자들의 존엄성과 자주성을 목숨 걸고 지키는 전략을 통해 개인의 해방과 하나님 나라의 정의와 평화를 확보하려 했다고 볼 수 있다.

        폭력 앞에서 굴종하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비폭력 투쟁을 전개함으로써 폭력을 극복하라는 가르침이다.

        또한 우리의 안전은 타인의 불안전 위에 확보되는 것이 아니라, 타인의 안전을 보증할 때만 우리가 안전할 수 있다는 가르침이다.


        “원수를 사랑하라”는 가르침 역시 우리가 폭력을 당할 때라도 비폭력으로 우리의 존엄성을 지킬 뿐만 아니라, 가해자의 폭력을 철저하게 폭로하여 자신들의 폭력성을 인정할 수밖에 없도록 만든 후에 그를 용서함으로써, 우리도 용서받을 수 있다는 가르침으로서, 인간 사이의 철저한 신뢰에 바탕을 둔 영적원리라고 하겠습니다.

        * 마태복음 5:42∼45
        네게 구하는 자에게 주며 네게 꾸고자 하는 자에게 거절하지 말라. 또 네 이웃을 사랑하고 네 원수를 미워하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 이는 하나님이 그 해를 악인과 선인에게 비추시며 비를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에게 내려주심이라.

        * 고린도전서 14:20
        형제들아 지혜에는 아이가 되지 말고 악에는 어린 아이가 되라 지혜에는 장성한 사람이 되라.

        * 아모스 5:15
        너희는 악을 미워하고 선을 사랑하며 성문에서 정의를 세울지어다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혹시 요셉남은 자를 불쌍히 여기시리라.

        * 시편 37:27
        악에서 떠나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영원히 살리니.
        Turn from evil and do good; then you will dwell in the land forever.



        ]]>
        Victor Lee
        tag:nykcn.org,2013:Post/1509658 2020-02-15T01:32:50Z 2020-02-15T01:32:51Z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제9, 10, 11문

        9문 : 하나님께서 사람이 행할 수 없는 것을 그의 율법에서 요구하신다면
                이것은 부당한 일이 아닙니까?
        답 : 아닙니다.
                하나님은 사람이 행할 수 있도록 창조하셨으나,1
                사람은 마귀의 꾐에 빠져 고의(故意)로 불순종하였고,2
                그 결과 자기 자신뿐 아니라 그의 모든 후손도
                하나님의 그러한 선물들을 상실하게 되었습니다.3

        10문 : 하나님께서는 그러한 불순종과 반역을
                  형벌하지 않고 지나치시겠습니까?
          답 :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원죄(原罪)와 자범죄(自犯罪) 모두에 대해
               심히 진노하셔서
               그 죄들을 이 세상에서 그리고 영원히
               의로운 심판으로 형벌하실 것입니다.4
                하나님께서는
                “누구든지 율법 책에 기록된 대로 온갖 일을
                 항상 행하지 아니하는 자는
                 저주 아래 있는 자라”(갈 3:10)고 선언하셨습니다.5

        11문 : 그러나 하나님은 또한 자비하신 분이 아닙니까?
          답 : 하나님은 참으로 자비하신 분이나6
                동시에 의로우신 분입니다.7
                죄는 하나님의 지극히 높으신 엄위를
                거슬러 짓는 것이므로
                하나님의 공의는
                이 죄에 대해 최고의 형벌,
                곧 몸과 영혼에
                영원한 형벌을 내릴 것을 요구합니다.8

        1) 창 1:27; 2:16-17
        2) 창 3:4-6,13; 요 8:44; 딤전 2:13-14
        3) 롬 5:12
        4) 창 2:17; 출 20:5; 34:7; 시 5:4-5; 7:11-13; 나 1:2; 롬 1:18; 5:12; 엡 5:6; 히 9:27
        5) 신 27:26
        6) 출 20:6; 34:6-7
        7) 출 20:5; 23:7; 신 7:9-11; 히 10:30-31
        8) 나 1:2-3; 마 25:45-46; 살후 1:8-9       


        ]]>
        Victor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