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동행 105일 - 4월 14일(토) / 사무엘하 11-12장, 시편 51편

 

4월의 두 번째 토요일을 맞이합니다.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은 사무엘하 11, 12장시편 51편입니다.


시편 51편다윗의 회개 시라고 합니다.

우리아의 아내 밧세바에게 마음을 빼앗겨 우리아를 최전선으로 보내어 죽게 하고 그의 아내를 맞이한 다윗에게 선지자 나단은 ‘그건 너 바로 너’ 라고 외칩니다.


왕의 위치에서 선지자의 소리를 힘으로 지배할 수 있는 다윗이었지만 다윗은 겸손하게 선지자의 외치는 소리를 듣습니다.


나단이란 이름은 ‘양심’이라는 뜻입니다.


오늘날도 양심은 나를 향하여 소리칠 것입니다.

그 소리에 겸손할 수 있습니까?

아니면 나는 괜찮아 하며 스스로 안위할 수도 있겠지요?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할까요?


다윗을 위대한 왕이라고 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는 선지자 나단의 지적을 받아드려

잘못을 깨닫고 회개한 것입니다.

나보다 힘이 없고 약한 사람으로부터 잘못을 지적받았을 때 그것을 인정하고 잘못을 돌이킬 수 있는 사람은 흔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를 좇아 나를 긍휼히 여기시며 주의 많은 자비를 쫓아 내 죄과를 도말하소서, 나의 죄악을 말갛게 씻기시며 나의 죄를 깨끗이 제하소서, 대저 나는 내 죄과를 아오니 내 죄가 항상 내 앞에 있나이다.’ (시편 51:1-3)

(Have mercy on me, O God, according to your unfailing love; according to your great compassion blot out my transgressions. Wash away all my iniquity and cleanse me from my sin. For I know my transgressions, and my sin is always before me.)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뉘우칠 수 있는 비결은 하나님 앞에 나가는 것입니다.

거룩하신 주님 앞에서 내 모습을 보며 나의 잘못을 찾아낼 수 있는 믿음으로 주일을 예비하는 발걸음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14일(토) 105/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03일 - 4월 12일(목) / 사무엘하 5:6-6장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은 사무엘하 5장 6절부터 6장까지 읽습니다.

왜 성경을 읽어야 할까요?

성경을 읽으면서 나의 생각과 판단을 성경적 생각과 판단으로 전환하려는 것입니다.

성경적 사고(the Biblical Thinking)를 갖추는 것이 성공적 인생의 비결입니다.


한 때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부러움의 대상이 되었던 사람들도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초라해진 모습으로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성경적 사고를 갖는 사람은 시간이 지날수록 초라해지는 것이 아니라 빛난 모습으로 성숙해지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성경적 사고로 무장했던 인물이었습니다.

그 결과를 오늘 읽을 말씀은 이렇게 증거합니다.


만군의 주 하나님이 다윗과 함께 계시므로 다윗이 점점 강대해졌다.’(사무엘하 5:10) - (And he became more and more powerful, because the LORD God Almighty was with him.) 


성경적 사고를 갖춘 다윗은 무슨 일이 일어날 때마다 ‘다윗이 여호와께 물어 가로되’ 이렇게 기도했습니다(5:19a, 23a).


블레셋이 다윗을 공격할 때에도 다윗은 여호와 하나님께 묻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계시에 따라 블레셋과 싸웠습니다.

결과는 명백하게 나타납니다.


뽕나무 꼭대기에서 걸음 걷는 소리가 들리거든 곧 동작하라 그때에 여호와가 네 앞서 나아가서 블레셋 군대를 치리라.’(5:24)


하나님의 궤를 옮겨오던 중 나곤의 타작마당에 이르러 수레를 끌던 소들이 날뛰므로 웃사는 하나님의 궤가 땅에 떨어지지 못하도록 궤를 붙잡습니다.


이것은 본능입니다.

그러나 웃사는 궤를 붙잡았기 때문에 하나님의 진노를 받아 죽습니다.


인간의 상식으로는 수레에서 하나님의 궤가 땅에 떨어지는 것을 붙잡는 것이지만 하나님은 인간적인 상식보다는 하나님의 거룩함을 더 중요하게 보십니다.


결국 오벧에돔의 집에서 하나님의 궤가 석 달을 머물게 되고 그 집은 복을 받습니다.


다윗은 오벧에돔의 집에서 다윗 성으로 하나님의 궤를 옮기려고 합니다.

하나님의 궤가 다윗 성에 들어올 때 다윗은 뛰놀며 춤을 출 때 미갈은 왕의 체통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웃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내가 여호와 앞에서 뛰놀리라’고 기뻐합니다.

하나님이 가까이 계시다는 것에 대한 감사와 기쁨을 하나님의 궤에 맞추는 다윗의 생각을 깊이 묵상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날도 하나님은 가까이 만나기를 원하십니다.

모든 성도들의 삶의 자리가 하나님을 체험할 수 있는 복된 자리가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12일(목) 103/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02일 - 4월 11일(수) / 사무엘하 3-5:5

오늘은 사무엘하 3장부터 5장 5절까지 읽습니다.


3장은 다윗의 집과 사울의 집 사이에 전쟁이 오래되므로 다윗의 집은 왕성하여 가고 사울의 집은 쇠하여 간다고 시작합니다.

다윗의 집이 왕성 하는 증거로 헤브론에서 다윗이 낳은 아들들을 소개합니다.

사울의 아들 이스보셋을 이스라엘의 왕으로 추대했던 아브넬은 이스보셋에게 반기를 들고 다윗과 화친을 맺습니다.

이스라엘 정권은 전쟁을 거쳐 무너진 것이 아니라 반대 세력이 일어나 자체 안에서 무너진 것입니다.


4장은 이스보셋의 군장 두 사람 레갑과 바아나가 낮잠을 자던 이스보셋을 죽이고 그의 머리를 들고 헤브론의 다윗을 찾아왔을 때 다윗은 레갑과 바아나를 죽이라고 합니다.

이스라엘의 장로들과 백성들은 다윗을 이스라엘의 왕으로 추대합니다.

결국 다윗이 유다와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워지게 됩니다.


왜 레갑과 바아나를 죽이라고 하였을까요?

첫째는 이스보셋이 죽을 죄가 있었다면 그에게 충성하던 레갑과 바아나로도 죽을 죄가 있습니다.

둘째는 이스보셋의 머리를 가지고 다윗을 찾아간 것은 아부하는 죄가 됩니다.

셋째는 레갑과 바아나의 행동은 기회주의가 된 것입니다.


다윗은 30세에 왕이 되어 헤브론에서 7년 6개월 동안 유다를 다스렸고, 예루살렘에서 33년 동안 온 이스라엘과 유다를 다스렸습니다.


사랑하는 거룩한 동행에 참여하는 교우들이여!

날마다 말씀을 읽고 묵상하며 기도하는 삶에 소망의 빛이 넘실거리는 은총의 삶을 회복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11일(수) 102/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01일 - 4월 10일(화) / 사무엘하 1-2장

 

오늘은 사무엘하 1장과 2장을 읽습니다.

1장에서는 사울의 죽음을 애도하는 ‘활노래’를 소개합니다.

다윗은 아말렉의 소년이 사울을 죽였다는 말을 듣고 기름부음을 받은 왕을 이방인이 죽였다고 슬퍼하며 그 아말렉 소년을 죽이라고 합니다.

아말렉의 소년은 다윗을 죽이려던 사울 왕의 죽음을 알리면 상급을 받을 줄 알았겠지요.

그러나 믿음의 사람 다윗은 사울과 사울의 아들 요나단의 죽음을 애도합니다.


2장에서는 다윗의 군대장관 요압과 사울의 아들 이스보셋은 왕으로 추대한 아브넬이 각 진영에서 용사 열 명을 내세워 서로 싸우게 합니다. 그 결과 다윗의 군대가 이겼고 아브넬은 도망합니다.

아브넬을 추격하던 아사헬은 아브넬의 창에 찔려 전사합니다.

같은 민족들끼리 서로 싸워야 하는 민족의 비극을 생각하며 남한과 북한의 상생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전쟁이 없는 평화의 공존을 위하여........

전략적 무기를 생산하려고 백성들을 굶기는 어리석은 다스림이 아니라 백성들의 마음과 몸을 편하게 할 수 있는 다스림이 이루어지도록 기도해야 합니다.

부활주일을 마치고 부활헌금과 사순절 금식헌금을 집계하여 이번 주일 운영위원회에서 헌금을 어떻게 사용할지를 의논하려고 합니다.


생명을 주신 은혜를 생명을 살리는 일에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입니다.오늘도 주 안에서 참 생명을 허락하신 주님을 찬양하며 승리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10일(화) 101/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00일 - 4월 9일(월) / 사무엘상 27-31장


부활의 주님을 만나셨습니까?

주님이 무슨 말씀을 하셨나요?


영어 회중 유니티교회와 한인 회중 나사렛교회가 연합으로 부활주일 예배를 은혜가운데 잘 마쳤습니다.

찬양과 연주로 찬양하는 시간이 너무 은혜롭고 감사했습니다.

내년 부활주일을 기대하며 한 가지 약속을 했습니다.

이 자리를 채워주소서!

부활의 영으로 새롭게,

삶의 자리가 증거자의 복된 자리로 사용하소서,

선교사들을 위한 중보와 선교비를 보내게 하소서.


오늘은 사무엘상 27장부터 31장을 읽습니다.


27장은 다윗은 일행 육백 명과 더불어 블레셋 지역으로 피신하여 일 년 넉 달을 기거합니다. 그 많은 추종자들과 블레셋 아기스 왕의 영토를 찾아가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런데도 다윗은 생명을 보존하려고 이스라엘 영토보다는 블레셋 영토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28장은 선지자 사무엘이 죽어 장사지내고 사울 왕은 꿈도 우림으로도 하나님의 계시를 받지 못하자 또다시 쫓아냈던 신접한 여인을 찾습니다. 하나님보다 직접적으로 응답이 빠른 무당을 찾는 어리석음은 영의 타락입니다.

거짓 영은 사무엘이 땅에서부터 올라온다고 합니다. 주의 영과 거짓 영의 차이는 나오는 장소가 다릅니다. 거짓 영은 땅에서부터 올라오지만 하나님의 영은 위로부터 내려옵니다.


29장은 블레셋은 군사를 아벡에 모았고, 이스라엘은 군사를 이스르엘 샘 곁에 모았습니다. 다윗과 그의 일행들도 블레셋 군대를 도우려고 출전했으나 아기스 왕의 신하들은 다윗의 출정을 반대합니다. 마음을 돌이켜 이스라엘을 도울 것이라는 염려 때문이지요 이렇게 하여 다윗은 블레셋 진을 떠날 수 있었습니다.

세밀하게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묵상합니다.


30장은 다윗과 그 일행들이 길르앗으로 돌아왔을 때 아말렉 사람들이 길르앗을 공격하여 인질들로 사로잡고 탈취하여 폐허가 된 것을 보고 다윗은 아말렉을 추격하여 잃었던 것을 모두 찾아 돌아옵니다.

다윗과 함께 했던 군사들과 진영에 머물렀던 군사들을 파별하지 않고 전리품을 똑같이 나누라고 합니다.

모든 백성이 온전히 하나라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가 되었습니다.


31장은 사울 왕과 그의 아들들이 블레셋의 공격을 받아 모두 죽었다는 슬픈 이야기입니다.


속담에 잘못된 것은 잘못된 결과를 만든다고 하지요?

사울 왕의 잘못은 전투에서 패배하여 스스로 목숨을 끊을 수밖에 없는 비참한 모습으로 그의 생을 마감합니다.


사랑하는 교우들이여!

오늘도 내 인생의 막을 내릴지라도 뭇 사람들에게 칭송을 들을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무장하여 승리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9일(월) 100/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99일 - 4월 8일(주일) / 사무엘상 25-26장, 시편 54편

 

오늘은 부활주일입니다.

부활의 영광과 기쁨은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반드시 십자가의 고난을 거쳐야 합니다.

고난이 없는 영광과 기쁨만을 기대하는 것은 기독교 신앙이 아닙니다.

부활의 영광과 기쁨을 누리려면 날마다 말씀을 읽고 묵상하며 기도하는 생활이 필요합니다.


오늘은 사무엘상 25장26장 그리고 시편 54편을 읽습니다.


잠언 25장은 사무엘의 죽음과 다윗과 아비가일의 관계를 소개합니다.

아비가일의 남편 나발(뜻, 어리석은 자)은 갈멜 족속 즉 갈렙 족속입니다(수 14:13).

지혜로운 여성 아비가일은 남편의 실수를 슬기롭게 대처하여 다윗의 분노를 가라앉히고 남편의 실수를 막아내므로 결국 다윗의 아내 됩니다.


잠언 26장은 다윗이 사울 왕을 두 번째 생명을 보존케 하는 사건을 소개합니다.

깊은 잠에 빠졌던 사울의 진영으로 들어가서 머리 곁에 있는 창과 물병을 들고 나옵니다.

다윗은 기름 부음을 받은 사울 왕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에 모든 것을 맡겨버립니다.

교회 안과 밖에 어지러운 사건들이 즐비한 요즈음 다윗과 같은 생각을 갖는 지도자들과 거룩한 백성들이 많이 세워지기를 기도합니다.


시편 54편은 사울 왕은 다윗을 죽이려고 하지만 다윗은 모든 힘들고 어려운 사정을 오직 하나님께 맡기고 간구함으로 결과를 기대하는 믿음의 고백을 소개합니다.


어떤 어려움이 나를 힘들게 합니까?

내 힘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것이라면 주님께 맡겨야 합니다.

주님께 맡길 수 있는 것은 믿음입니다.

오직 믿음으로,

모든 것을 맡김으로 승리의 기쁨을 누릴 수 있는 그 날을 기대하며

오늘도 부활의 주님과 함께 승리의 길을 다듬어 가시기를 기대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8일(주일) 99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98일 - 4월 7일(토) / 사무엘상 23-24장, 시편 57편

고난주간 토요일 아침을 맞이하며 오늘 읽을 말씀을 소개합니다.

사무엘상 23-24장시편 57편을 읽습니다.

 부활주일을 예비하는 마음으로 말씀을 읽고 묵상하시기 바랍니다.


 다윗은 그의 일행과 함께 동굴에 숨어 있었습니다.

 마침 사울 왕이 발을 가리려고 동굴로 들어와 겉옷을 벗습니다.

 다윗의 일행들은 다윗에게 하나님께서 사울을 죽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주셨다며 사울을 죽이자고 합니다.

 그러나 다윗은 하나님이 기름을 부은 왕을 내 손으로 죽일 수 없다며 겉옷 자락의 일부를 잘라 손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사울이 발을 가린 후 동굴 밖으로 나갔을 때 손에 들고 있는 사울 왕의 겉옷 자락을 흔들며 왕이시여 이것이 무엇입니까?

 왕의 겉옷 자락을 내 손으로 잘랐는데 만일 내가 왕을 죽일 계획을 갖고 있었다면 어찌 겉옷 자락만 자를 수 있었겠습니까 하며 사울 왕에게 벼룩이나 개와 같은 미천한 다윗을 죽이려고 할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사울 왕은 다윗의 말을 듣고 이렇게 말합니다.


 ‘나도 분명히 안다. 너는 틀림없이 왕이 될 것이고 이스라엘 나라가 네 손에서 굳게 설 것이다.’ (사무엘상 24:20)

 (I know that you will surely be king and that the kingdom of Israel will be established in your hands.)


 다윗은 자기 생명을 찾는 사울 왕을 죽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죽이는 것으로 해결하지 않고 오히려 죽은 개와 같고 한 마리 벼룩과 같은 미천한 다윗을 죽이려고 찾아다니지 말고 이스라엘 백성을 위한 어진 왕이 될 것을 부탁합니다.


 다윗의 위대함을 묵상하며 고난주간 토요일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부활의 아침을 기다립니다.

 온 몸과 마음이 부활의 영으로 채워지기를 기도하며...........


 다윗은 쫓겨 다니며 동굴 속에 숨어서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가장 높으신 하나님께 내가 부르짖습니다. 나를 위하여 복수해 주시는 하나님께 내가 부르짖습니다.’ (시편 57:2)

 (I cry out to God Most High, to God, who fulfills his purpose for me.)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7일(토) 98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