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inciple of a Happy Home (Genesis 2:18; Matthew 19:5) / June. 24. 12

Normal 0 false false false EN-US KO X-NONE

 

Birth, marriage, and death are usually recognized as the three most momentous events of an individual’s life.

Of those three momentous events, marriage is the only one in which people have a choice. People have no say in birth, nor do people have a say in death. But in marriage, people have a choice.

Therefore, our births are a pure gift from God with no active participation on our part.

Marriage, on the other hand, is something we willfully decide to do.

Therefore, marriage is an adventure we choose to embark on.

The reason why marriage is an adventure is because marriages can turn out to be good or bad.

There is a Western proverb that says, “When you go to sea, pray once. When you go to war, pray twice. But when you get married, pray three times.”

This is true because oftentimes marriage involves more navigation than sailing and becomes more intense than war.  As a result, marriage is not just an adventure, it is a risky adventure.

Norwegian playwright Ibsen had this to say about marriage:

“A compass has yet to be discovered that can navigate through the rough seas of marriage.”

God, on the other hand, created the institution of marriage and in order to navigate the seas of marriage He provided a compass. The compass is the Bible, the Word of God.

Life is composed of three momentous events. Of the three, some of us have only experienced one: birth. And some of us have experienced two: birth and marriage.

Today, upon being born, Jacob Lee and Rachel Tan will together experience another momentous event in their lives: marriage.

According to knot.com, a 2011 survey of 18,000 newlyweds found that the average cost of a wedding, excluding honeymoons, were $27,021.

Spending a lot of money on a wedding does not guarantee a happy marriage. And spending less money on a wedding does not mean a marriage will be unhappy.

So what does make for a good marriage? The principles for a good marriage can be found in Scripture.

The Garden of Eden is known as the perfect paradise. However, in order to be a perfect paradise, there must not be a shortage or lack of something important. The Garden of Eden lacked something very important. It lacked a woman to accompany the man named Adam.

Genesis 2:18: The LORD God said, “It is not good for the man to be alone. I will make a helper suitable for him.” 

The picture of a biblical marriage is a man and a woman coming into a partnership of being there for each other and helping one another.

A marriage is a man being there for the woman and helping her. And likewise, it is a woman being there for the man, helping him as well. 

How do we give such help?

There is a story by a Danish writer named Hans Christian Andersen that I would like to share with you.

There was once a farmer who had his wife’s consent to trade their horse for a better one. So he took his horse to the market. On the way to the market, the farmer saw a fat cow. He changed his mind and exchanged his horse for the cow. After walking some more, he exchanged the cow for a sheep. And after walking some more, he exchanged the sheep for a goose. Then he exchanged the goose for a rooster. And finally, he exchanged the rooster for a bagful of rotten apples. The end result for the farmer was a bagful of rotten apples. When evening came, the farmer was staying at a nearby inn for the night when he met two noblemen who listened to the farmer and how he ended up with a bagful of rotten apples. But After hearing his story, the noblemen said to the farmer, “When you go home, your wife will be so upset that she will not let you back in the house!”  But the farmer replied, “No way! My wife will be very pleased.” The noblemen were shocked and said that if his wife was somehow pleased with what the farmer did, they would give him all the gold coins they had in their possession.

The next day, the farmer’s wife heard her husband’s story about how he traded their horse for a bagful of rotten apples and said, “This is fantastic! I really needed some bad apples in order to make vinegar.” The ending of the story is that the farmer won the bet against the noblemen and became very rich.

What does it mean for husband and wife to be suitable helpers for one another? It is not about complaining or judging each other for mistakes. It is about going through all of life’s circumstances – the joyful ones and the hardships – together, being united all throughout. Therefore, in order for husband and wife to be suitable helpers to one another, they must recognize what it really means to be a suitable helper as God intended.

A marriage focused on helping one another is not about finding a spouse that can satisfy me and my needs. Instead, it is about me trying to become a spouse that can satisfy my husband or wife.

Matthew 19:5 gives us three principles that pertain to a marriage that consists of two suitable helpers for one another.

“For this reason a man will leave his father and mother and be united to his wife, and the two will become one flesh.”

These are the three following principles:

First, they leave their parents.

Second, they become united.

Third, they become one flesh.

First, they leave their parents

In a marriage, man and woman leave their parents.

Leaving their parents does not mean ignoring them or disowning them.

Leaving their parents mean that up until this point, they were under the care of their parents. But from this point forward, they are independent and are responsible for caring for themselves.

There are many responsibilities that come with such independence.

Most obviously, there are responsibilities between the husband and wife themselves. But there are other responsibilities as well such as husband and wife as son-in-law and daughter-in-law.

Until now, they were under the care of their parents. But now their mentality shifts toward building their own family. This requires psychological independence and economic independence from their parents.

Therefore, this is what they will say when they leave their parents.

Mom, dad, until now I have lived well by your grace. But now I have met this man or woman and after we get married we will live by our own strength. This is the means in which man and woman will declare their independence from parents.

 

Second, they become united

Matthew 19:5, “For this reason a man will leave his father and mother and be united to his wife, and the two will become one flesh.”

Two people becoming united does not mean they become exactly alike. What it means is that although they have different characteristics and personalities, those differences come into harmony. In order to come into harmony, there must be a connection between their minds. This is referred to as the psychological relationship.

The psychological relationship can be explained as a mathematical formula.

1 + 1 = 2 is a mathematical truth.

However, in marriage, the mathematics is 1 + 1 = 1.

Furthermore, another mathematical truth is that when you divide two in half, the result is one. However, in marriage, when you divide one in half, the result is half (½).

Thus, when one man and one woman become united as a married couple, it means that they are forming a relationship that cannot be divided.

In their union, strengths are united.

Two people’s strengths are more powerful than one person’s.

That is why in Ecclesiastes 4:9-12, it says this about strengths that are united:

Two are better than one,
    because they have a good return for their labor:
10 If either of them falls down,
    one can help the other up.
But pity anyone who falls
    and has no one to help them up.
11 Also, if two lie down together, they will keep warm.
    But how can one keep warm alone?
12 Though one may be overpowered,
    two can defend themselves.
A cord of three strands is not quickly broken.

Third, they become one flesh

Matthew 19:5, “For this reason a man will leave his father and mother and be united to his wife, and the two will become one flesh.”

The literal meaning of two becoming one flesh refers to sexual companionship. This is a privilege that God gives only to married couples.

Sexual companionship serves two purposes.

The first is for growth and thriving. It is through the couple’s sexual relationship that they will bear children. Then the child must be nurtured. After the child is born, nurturing the child becomes much more than a simple matter of carrying on the family history. It is about participating in the development of a future society.

Therefore, becoming a married couple is about building a family, but simultaneously, it is also about building the larger society.

Through marriage we make families and through the children of those families we carry on our responsibility as a human race to advance the history of mankind.

The second purpose of sexual companionship is physical satisfaction and pleasure.

Besides being a means to bear children, sexual companionship is a source of intimacy and enjoyment.

Through sexual companionship, husband and wife are able to enjoy one of life’s most pleasurable natural experiences. Through marriage, sexual companionship overcomes each other’s existential loneliness. Therefore, sexual companionship isn’t about taking care of our own needs; rather it is about providing a need of our marital partner. Herein lies the beauty of sexual companionship – it is about giving, not taking.

That is why in the letter written to the Corinthians, the Apostle Paul urged couples not to withhold from each other unless it was to devote ourselves to prayer (1 Corinthians 7:5).

I will share one last story with you before I conclude today’s message.

There was once a famous preacher who was given an invitation to preach at a church. He told them the title of his sermon and the text from which he was speaking from. Then he came up to the podium at the time he was told. Looking around at the audience, he asked them a question.

‘Ladies and gentlemen, do you know what my message is about today?’

To this the audience replied, ’Yes.’

Then the preacher said, ‘Since you already know it, now put it into practice.’ With that he concluded his message.

After some time, the preacher was invited once again to the same church. This time, however, they asked if he could make his message a little longer because last time it was too short.

Again, he came up to the podium at the time he was told. And just as he did last time, he looked around at the audience and asked them a question.

‘Ladies and gentlemen, do you know what my message is about today?’

This time the audience replied, ‘No.’

Then the preacher said, ‘If you don’t know, put some effort into it.’ With that he concluded his message.

After some time, the preacher was invited for the third time to speak at the church.

At the time he was told, he stood up at the altar and asked the audience a question.

‘Ladies and gentlemen, do you know what my message is about today?’

This time, half the audience replied ‘Yes’ and half the audience replied ‘No.’

According to the story, the preacher then said, ‘Then will those who already know kindly teach those who do not.’ And with that he concluded his message.

Up until today, the bride and groom have learned and experienced many things in their lifetime. But there is still more to learn and experience in their future.

Jacob. Rachel. What you know, you must put into practice. What you don’t know, you must strive to learn. If one person knows and the other does not, you must teach one another. As a man and woman of faith, you must do your best to raise your family in the sight of God, in the sight of your family, and in the sight of your church.

거룩한 동행 173일 - 6월 21일(목) / 호세아 10-14장


오늘은 호세아 10장부터 14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성경을 읽는 맛을 느끼시는지요?

유대인들은 어려서부터 성경(타나크)을 읽는 재미를 훈련시키려고 성경을 넘기는 부분에 꿀을 발라놓고 손가락에 침을 묻혀 그 부분을 찍어 넘기면 단맛을 느껴 마치 성경이 송이 꿀 보다 달다고 표현합니다.


아침마다 성경을 펼치는 그 순간 내 영혼에 빛이 비춰 밝은 세상을 볼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10장에서는 이스라엘은 열매 맺는 무성한 포도나무와 같다고 합니다. 열매 맺는 무성한 포도나무란 번성하는 나라를 말합니다. 문제는 일이 순조롭게 진행될 때 사람들은 교만해 집니다. 하나님은 이런 현상을 두 마음을 품었다고 합니다. 두 마음을 품게 된 것을 묵은 땅이라고 합니다. 묵은 땅을 밭 갈려면 여호와께로 돌아와야 합니다. 이것을 회개라고 합니다.

회개는 하나님 안에서 나를 발견하는 것입니다.


11장에서는 하나님을 찾는 백성들로 인도하시려고 그들의 목에 사랑의 줄을 걸고 이끄신다고 합니다.


12장에서는 여호와는 하나님의 기념 칭호입니다.

국가의 기념일이 있는 거처럼 이스라엘 백성에게 하나님은 기념 칭호가 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로 돌아와서 하나님을 바라볼 때에 기념될 만한 일이 일어나게 될 것입니다.


13장에서는 하나님 이외는 구원자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구원을 얻으려고 강한 나라를 의지하지 말고 오직 도와 줄 수 있는 하나님만 찾아야 합니다.


14장에서는 말씀을 가지고 여호와께로 돌아와서 불의를 제하고 선한 것을 받으소서 라고 기도하며 찬송하라고 합니다.

이런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여호와의 말씀에 따라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갑자기 더워진 날씨가 한 여름을 만난듯합니다.

온 몸을 타고 흐르는 땀방울이 성령의 샘이 되기를 소망하며 모두 건강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21일(목)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72일 - 6월 20일(수) / 호세아 5-9장


오늘은 호세아 5장부터 9장을 읽습니다.

먼저 오늘의 말씀을 읽으시기 바랍니다.


선지자 아모스율법의 해설자라고 한다면 호세아사랑의 해설자라고 합니다.

호세아 선지자가 강조하려는 내용을 세 가지로 소개합니다.

첫째는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둘째는 고통(苦痛)은 하나님의 사랑이다.

셋째는 죄악(罪惡)은 무지(無知)이다.


5장에서는 고난을 받을 때에 하나님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사랑하는 자들을 징계하시기 때문입니다.

죄를 짓는데도 징계가 없다는 것은 사랑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잠 3:12, 계 3:19 히 12:6).


6장에서는 갑작스런 고통으로 두려워하거나 놀라지 말고 하나님께로 돌아가면 회복시켜주실 것이라고 합니다.

깨닫지 못하는 사람은 고통을 마치 자기에게만 특별한 어려움이 닥쳐왔다고 다른 사람을 원망하고 하나님에 대해 불평합니다.

반면에 깨닫는 사람은 고통 가운데서 진리를 찾습니다.


7장에서는 환자가 치료를 받으려면 환처가 드러나야 하듯이 고통 받는 사람도 치유받기 위해서는 그 죄악이 드러나야 합니다.

죄악을 드러내는 것을 회개라고 합니다.


8장에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고질적인 죄악은 우상숭배입니다.

우상이란 하나님보다 다른 것을 더 좋아하고 사랑하는 것입니다.


9장에서는 형벌의 날, 보응의 날이 임한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그런데도 이스라엘은 듣지 않습니다. 그 결과는 열국 가운데서 유리하는 나라가 되며 하나님이 저희를 버리실 것입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20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Untitled

거룩한 동행 171일 - 6월 19일(화) / 호세아 1-4장


오늘은 호세아 1장부터 4장까지 읽습니다.

호세아를 ‘사랑의 선지자’ 라고 부릅니다.

그 이유를 생각하며 호세아서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호세아(Hosea, הוֹשֵׁעַ, Ὠσηέ Ōsēe)는 브에리의 아들이며, 기원전 8세기에 활동한 이스라엘의 예언자입니다. 호세아서에 따르면, 그는 북왕국 이스라엘의 예로보암 2세 시대에 예언자로서의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의 사회적인 지위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지만 호세아서에 따르면 그는 야웨의 명령에 따라 디블라임의 딸이자 음란한 행실을 저지르는 고멜(고메르)과 결혼했습니다.

그는 북왕국 이스라엘에서 기원전 740년부터 720년 사이의 시기에 생존했습니다. 호세아서 5장 8절부터의 내용으로는 아시리아 제국에 의해 북왕국 이스라엘이 몰락하게 된 전쟁에 대한 언급이 있어 그가 자신의 활동 무대였던 이스라엘이 몰락할 무렵(기원전 721년)까지 활동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호세아의 가족의 일생은 이스라엘이 유일신 야웨를 저버리고 가나안 지역의 다신교와의 “음란한” 관계를 맺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호세아 예언자의 아내 고멜이 다른 남자들과 불륜을 저질렀다는 이야기와 더불어 호세아의 세 아이들의 이름은 야웨를 저버린 이스라엘 민족의 상징으로 언급되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암울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으나 이를 통해 야웨와 이스라엘의 약속의 회귀를 약속하고 있는 것이다.

탈무드 페사킴 87장에서는 호세아는 그가 활동했던 시기에 가장 위대한 예언자이었으며, 심지어 대예언자 이사야보다 위대했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1장에서는 고멜이 낳은 첫 아들의 이름을 ‘이스르엘(하나님이 뿌려주심)’ 이라고 하며, 딸은 ‘로루하마(긍휼이 여김을 받지 못하는 자)’ 또 아들은 ‘로암미(내 백성이 아니다)’ 라고 합니다.

2장에서는 모든 희락과 절기와 월삭 그리고 모든 명절을 폐하겠다고 합니다.

3장에서는 음란한 여인 고멜을 은 15개와 보리 한 호멜 반으로 데려왔다고 합니다.

호멜(homer)이란 대략 230리터라고 합니다. 한국식으로 표현하면 쌀 한 가마 2말 1되의 양이라고 합니다.

4장에서는 내 백성이 지식이 없으므로 망하고, 깨닫지 못하는 백성은 패망할 것이라고 합니다.

민족의 흥망성쇠의 원인을 신앙적으로 생각하면 하나님을 떠난 백성은 망하고 하나님을 찾는 백성은 흥할 것입니다.

하나님이 보호하사 우리나라 만세!

국가에 하나님의 보호를 노래하는 나라는 대한민국입니다.

국가에 대한 국민의 마음을 흔들려고 하는 잘못된 사상을 분명하게 구분하고 나라의 장래를 위하여 기도하는 손길이 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9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70일 - 6월 18일(월) / 아모스 6-9장


오늘은 아모스 6장부터 9장을 읽게 됩니다.

호세아부터 말라기까지 12권을 소선지서라고 부릅니다.

소선지서란 내용이 많지 않다는 것이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 아닙니다.


아모스 선지자는 제2 여로보암 시대에 활동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스라엘을 시작한 여로보암에게는 몇 가지 큰 죄악이 있었습니다.

첫째는 벧엘과 단에 금송아지 형상을 만들고 그곳에서 제사를 허락했습니다.

둘째는 누구든지 원하면 제사장으로 세웠습니다.

셋째는 7월 10일 속죄일을 8월 15일로 변경했습니다.

이와 같은 죄의 쓴 뿌리가 이스라엘을 지속적으로 괴롭히고 흔들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6장에서는 이스라엘의 멸망을 예언합니다.

애급에서부터 인도함을 받은 하나님의 백성이 멸망할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7장에서는 첫째 이상으로 황충의 재앙을, 둘째 이상으로 불을, 셋째 이상으로 다림줄을 예언하고 이어서 아모스와 벧엘의 제사장 아마샤의 대결이 소개됩니다.


8장에서는 넷째 이상으로 여름 실과 한 광주리를 예언합니다.


9장에서는 다섯째 이상으로 범죄 한 나라의 멸망을 예언하게 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회복시킬 것이라고 위로합니다.


일반적으로 오늘의 시대를 ‘3F 시대’ 라고 합니다.

1. Female(여성시대)

2. Feeling(감성시대)

3. Fiction(허구시대)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은 오늘의 시대를 ‘생명의 말씀이 없는 시대’ 라고 합니다.

오늘도 생명의 말씀으로 영성을 회복하는 은총의 하루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8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9일 - 6월 17일(주일) / 아모스 1-5장


오늘은 미국에서는 아버지의 날(Father's Day)로 지키는 주일입니다.

오늘 읽어야 할 하나님의 말씀은 아모스 1장부터 5장입니다.

아모스를 ‘정의의 선지자’ 라고 합니다.


정의(正義)란 무엇을 의미할까요?

한 마디로 정의란 사람마다 각자 맡은 자리가 있습니다.

내가 맡은 자리를 바르게 지키는 것이 정의라고 하겠습니다.

요즈음은 자기 자리를 지키려고 남의 것으로 채워 넣고도 부족하여 더 채우려고 욕심을 부리기 때문에 문제가 심각하게 드러납니다.


1장은 이스라엘 왕 여로보암 시대라고 그 배경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초기 왕의 이름도 여로보암 입니다.

아모스에 소개된 여로보암(13대)을 제2 여로보암 이라고 구분합니다.

아모스 선지자는 이스라엘 이웃 나라들의 죄악에 대하여 말씀합니다.


다메섹의 죄(3절), 가사의 죄(6절), 에돔의 죄(11절)


2장은 계속하여 모압의 죄(1절), 유다의 죄(4절), 이스라엘의 죄(6절)


3장부터 5장은 이스라엘의 죄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포학과 겁탈을 하는 죄악, 가난한 사람들을 학대하는 죄악을 언급하시며 속히 하나님께로 돌아와서 하나님 만나기를 예비하라고 하셨습니다.

왜냐하면 여호와를 찾으면 살 길이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살기 위하여 선을 구하고 악을 구하지 말아야 합니다.

악을 미워하고 선을 사랑해야 합니다.


나침반의 작은 쇳조각이 방향을 찾지 못하도록 나침반의 방향을 잘못된 곳으로 고정시켜버린 것처럼 오늘날도 나의 잘못된 생각과 삶이 거대한 세상의 방향을 잘못 인도하는 고장 난 이정표가 아니었는지 생각합니다.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요 빛이라고 하셨습니다.

소금이 그 맛을 잃어버릴 때는 길거리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밟힐 것입니다.

빛이 그 기능을 상실했을 때는 세상은 어두워 질 것입니다.


소금과 빛의 기능을 잃지 않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정의가 될 것입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7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8일 - 6월 16일(토) / 열왕기하 11-14장


매일 아침 성경을 펼쳐 읽는 것이 몸에 익숙해지셨는지요?

아무리 몸에 익숙한 것도 며칠이 지나도록 실천하지 않으면 원점으로 되돌아 갈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열왕기하 11장부터 14장까지 읽게 됩니다.

11장예후에 의하여 아하시야(이스라엘 8대)가 살해되자 그 모친 아달랴가 왕의 씨를 진멸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아하시야의 누이 여호세바는 왕자 요아스를 6년 동안 피신시켜 죽음을 면하게 하였고 그 결과 요아스(이스라엘 12대)는 7세에 왕위에 오르게 됩니다.

12장요아스가 제사장 여호야다의 교훈을 받을 동안에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히 행하였으나 산당을 제거하지 않았습니다. 요아스는 아람 왕 하사엘에게 여호와의 전과 왕궁에 있는 금을 취하여 보냈습니다.

13장은 아람 왕이 이스라엘을 학대하자 여호아하스 왕은 여호와께 간구하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구원자를 보내므로 예전처럼 평안하게 지내게 됩니다.

엘리사가 임종에 이르자 요아스 왕은 엘리사를 찾아가 ‘내 아버지여 이스라엘의 병거와 마병이여’하고 눈물을 흘립니다. 엘리사는 왕이 활을 잡은 손에 안찰하고 동편 창을 열고 활을 쏘라고 합니다. 그리고 엘리사는 ‘이것은 여호와의 구원의 살 곧 아람에 대한 구원의 살이니 왕이 아람 사람을 진멸하도록 치라고 합니다.’

왕이 세 번만 치고 멈추자 엘리사는 왜 세 번만 칩니까 다섯 여섯 번이라도 칠 수 있지 않았습니까? 하며 아람을 세 번만 칠 것이라고 하고 임종을 맞이합니다.

14장은 유다 왕 아마샤(9대)가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했으나 다윗과 같지 아니하였고 산당을 제하지 않았으므로 백성들은 여전히 산당에서 제사를 드렸습니다.

유다와 이스라엘 왕의 공통된 모습은 선조들의 잘못을 벗어나지 못하고 답습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인간의 약점을 역대 왕들을 통하여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합니다.

나의 고질적인 잘못된 습관은 무엇인지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거울에 자기의 모습을 확인하고 예식장으로 입장하는 신부의 모습에서 교훈을 얻습니다. 긴 시간을 신부로서 준비하고도 마지막 순간에 한 번 더 점검하는 모습처럼 매 순간 나를 살필 줄 아는 지혜를 구하며 오늘도 행복하고 보람된 주말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6일(토) 168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7일 - 6월 15일(금) / 열왕기하 9-10장

 

오늘 읽을 말씀은 열왕기하 9장 10장입니다.

엘리사의 선지자 생도 중에 소년 선지자는 엘리사의 부탁으로 기름병을 들고 길르앗 라못으로 가서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우노라 하고 급히 돌아오게 합니다.

예후에게 행한 이야기를 듣고 함께 모였던 무리들은 ‘예후는 왕’ 이라고 외칩니다(9:13).

예후는 이스라엘 9대 왕 ‘요람’이 도망하는 것을 활을 당겨 살해하고 그 시체를 나봇의 밭에 던져버립니다.

마침 요람을 만나러 유다에서 내려왔던 유다의 6대 왕 아하시야가 도망하자 예후는 그를 죽이라고 합니다. 결국 아하시야는 므깃도까지 도망했으나 죽고 말았습니다(9:27).

예후가 이스르엘에 이르자 이세벨은 예후에게 ‘주인을 죽인 시므리여 평안하냐?’ 하고 묻습니다. 예후는 내 편이 될 자가 누구냐 소리치자 두세 명의 내시가 예후를 볼 때 예후는 ‘저를 내려 던지라’고 합니다(9:33).

아합의 아들 70명이 사마리아에 있으므로 예후가 편지를 보내 아합의 아들을 교육하는 방백들과 장로들에게 그들 중에서 어질고 정직한 자를 왕으로 세우라고 합니다. 그러나 방백들과 장로들은 예후가 이미 아합의 집안을 다스렸다는 것을 알고 있으므로 두려워하여 감히 그 일을 하지 못합니다.

예후는 아합의 아들 70명을 죽이라고 하여 그 머리를 광주리에 담아 예후에게 보냅니다. 예후는 그들의 머리를 문어귀에 걸어두고 여호와께서 아합의 집에 대하여 하신 말씀이 이제 이루어졌다고 외칩니다(10:10).

예후는 바알을 섬기는 제사장들에게 제사를 위하여 바알의 당에 모두 모이라고 하고 그들이 모였을 때에 그들을 죽여 버리고 바알의 당을 불살라 버리고 그곳을 변소로 만들었습니다(10:27).

죄의 쓴뿌리가 얼마나 깊은지 예후가 이렇게 바알의 당과 제사장들을 죽여버리고 무너트렸지만 여전히 벧엘과 단에 있는 금송아지를 섬기는 죄에서 떠나지 못했습니다(10:29).

죄의 쓴 뿌리를 찾아내어 제거할 수 있는 믿음과 은혜를 기도하며 오늘도 주의 말씀으로 숭리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