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동행 166일 - 6월 14일(목) / 열왕기하 6-8장


오늘 아침에는 열왕기하 6장부터 8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엘리야가 하늘로 올라간 후 엘리사에게 엘리야에게 임했던 영이 임하여 새로운 일들을 펼쳐나갑니다.

영감이 충만한 사람 엘리사가 펼쳐 보이는 사역을 생각하며 그런 날이 오기를 고대합니다.

선지자 생도들의 거처가 좁아 요단 건너 새로운 거처를 만들려고 나무를 찍던 중 도끼가 물속에 빠졌습니다.

엘리사가 나뭇가지를 베어 물에 던지자 도끼가 떠오릅니다(6:6).

아람 왕이 이스라엘을 공격하려고 하면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에게 아람의 작전을 알려주므로 승리합니다. 아람 왕은 자기들의 진영에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 있다고 착각할 때 아람 왕의 신복 중 한 사람이 아닙니다. 이스라엘에 선지자가 있어 왕이 침실에서 하신 이야기도 다 알고 알려주기 때문 이라고 합니다(6:12).

아람 왕이 엘리사를 체포하려고 엘리사가 머물고 있는 성을 포위하자 엘리사의 시종은 그 사실을 알고 엘리사에게 아룁니다. 그러자 엘리사는 사환의 눈을 열어 불말과 불 병거가 가득한 것을 보게 합니다.

아람 군대의 눈이 어두워서 이스라엘 진영 한 복판에 들어올 때 엘리사는 적군을 죽이지 말고 선대하여 돌려보내게 합니다.

이 후에 아람 왕은 사마리아 성을 포위하고 진을 쳤습니다.

그 결과 사마리아 성 안에서는 물가가 폭등합니다.

여인들이 서로 약속하기를 아들을 잡아먹고 다음에 다시 다른 여인의 아들을 잡아먹기로 할 정도로 굶주린 상태가 혹독합니다.

심지어 왕은 속에 굵은 베옷을 입고 민정 시찰을 합니다.

엘리사는 내일 이맘때에 사마리아 성에서 물가가 내려갈 것이라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예언합니다(7:1).

한 장관은 엘리사에게 하나님이 하늘에 창을 내고 먹을 것을 내려준다고 해도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합니다.

결국 그 장관은 눈으로 이루어진 현실을 보았으나 군중들의 발에 밟혀 죽고 말았습니다(7:20).

장차 7년의 기근을 알려주자 아들을 살려준 여인은 블레셋 사람의 땅에서 7년을 기거하고(8:1), 돌아와서 왕에게 호소하여 여인에게 속한 땅과 소출을 돌려주라고 합니다.

엘리사가 다메섹에 갔을 때 아람 왕 벤하닷이 병들었는데 그의 신하 하시엘에게 벤하닷의 병이 나을 것인지 묻게 합니다(8:8).

엘리사는 하사엘에게 왕은 죽을 것이고 네가 왕이 될 것이라고 하자 하사엘은 어찌 그런 큰일을 내가 할 수 있으랴 하고 벤하닷에게 돌아가서 왕이 나을 것이라고 한 후 그 다음 날 이불을 물에 적셔 왕의 얼굴을 덮어 질식사 시킵니다(8:15).

여호람은 아합의 딸을 아내로 맞아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는 왕이 됩니다(8:18).

선조들의 삶이 악을 행하는 굴레가 된 왕들의 모습에서 나의 조상들은 어떤 삶을 살았는지 묵상하며 후손들을 위하여 선한 길을 만들어 갈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일어나기를 기도



합니다.


거룩한 동행 166일 - 6월 14일(목) / 열왕기하 6-8장


오늘 아침에는 열왕기하 6장부터 8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엘리야가 하늘로 올라간 후 엘리사에게 엘리야에게 임했던 영이 임하여 새로운 일들을 펼쳐나갑니다.

영감이 충만한 사람 엘리사가 펼쳐 보이는 사역을 생각하며 그런 날이 오기를 고대합니다.

선지자 생도들의 거처가 좁아 요단 건너 새로운 거처를 만들려고 나무를 찍던 중 도끼가 물속에 빠졌습니다.

엘리사가 나뭇가지를 베어 물에 던지자 도끼가 떠오릅니다(6:6).

아람 왕이 이스라엘을 공격하려고 하면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에게 아람의 작전을 알려주므로 승리합니다. 아람 왕은 자기들의 진영에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 있다고 착각할 때 아람 왕의 신복 중 한 사람이 아닙니다. 이스라엘에 선지자가 있어 왕이 침실에서 하신 이야기도 다 알고 알려주기 때문 이라고 합니다(6:12).

아람 왕이 엘리사를 체포하려고 엘리사가 머물고 있는 성을 포위하자 엘리사의 시종은 그 사실을 알고 엘리사에게 아룁니다. 그러자 엘리사는 사환의 눈을 열어 불말과 불 병거가 가득한 것을 보게 합니다.

아람 군대의 눈이 어두워서 이스라엘 진영 한 복판에 들어올 때 엘리사는 적군을 죽이지 말고 선대하여 돌려보내게 합니다.

이 후에 아람 왕은 사마리아 성을 포위하고 진을 쳤습니다.

그 결과 사마리아 성 안에서는 물가가 폭등합니다.

여인들이 서로 약속하기를 아들을 잡아먹고 다음에 다시 다른 여인의 아들을 잡아먹기로 할 정도로 굶주린 상태가 혹독합니다.

심지어 왕은 속에 굵은 베옷을 입고 민정 시찰을 합니다.

엘리사는 내일 이맘때에 사마리아 성에서 물가가 내려갈 것이라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예언합니다(7:1).

한 장관은 엘리사에게 하나님이 하늘에 창을 내고 먹을 것을 내려준다고 해도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합니다.

결국 그 장관은 눈으로 이루어진 현실을 보았으나 군중들의 발에 밟혀 죽고 말았습니다(7:20).

장차 7년의 기근을 알려주자 아들을 살려준 여인은 블레셋 사람의 땅에서 7년을 기거하고(8:1), 돌아와서 왕에게 호소하여 여인에게 속한 땅과 소출을 돌려주라고 합니다.

엘리사가 다메섹에 갔을 때 아람 왕 벤하닷이 병들었는데 그의 신하 하시엘에게 벤하닷의 병이 나을 것인지 묻게 합니다(8:8).

엘리사는 하사엘에게 왕은 죽을 것이고 네가 왕이 될 것이라고 하자 하사엘은 어찌 그런 큰일을 내가 할 수 있으랴 하고 벤하닷에게 돌아가서 왕이 나을 것이라고 한 후 그 다음 날 이불을 물에 적셔 왕의 얼굴을 덮어 질식사 시킵니다(8:15).

여호람은 아합의 딸을 아내로 맞아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는 왕이 됩니다(8:18).

선조들의 삶이 악을 행하는 굴레가 된 왕들의 모습에서 나의 조상들은 어떤 삶을 살았는지 묵상하며 후손들을 위하여 선한 길을 만들어 갈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일어나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4일(목) 166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5일 - 6월 13일(수) / 열왕기하 3-5장


오늘 아침에는 열왕기하 3장부터 5장까지 읽으시기 바랍니다.

본문 중에 ‘이 사람은 하나님의 거룩한 사람인 줄 내가 아노라(I know that this man is a holy man of God.)’를 묵상하며 ‘나는 어떤 사람이었나?’ 자기에게 질문해 보시기 바랍니다(4:9b).

하나님이 보시기에 악을 행하는 사람(여호람 왕)이 있는가 하면 유다와 이스라엘을 향한 에돔의 침략을 막아낼 수 있도록 지혜의 전술을 알려주는 사람(엘리사)도 있습니다.

나는 세상에서 어떤 존재인가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영국의 철학자 베이컨은 사람을 세 가지 존재로 비유합니다.

첫째는 거미와 같이 세상에 필요하지 않는 존재

둘째는 개미와 같이 세상에 있으나 마나한 존재

셋째는 꿀벌과 같이 세상에 유익을 주는 꼭 필요한 존재

어떻게 하면 필요한 존재가 될 수 있을까요?

첫째는 조상의 유전적이며 습관적인 잘못된 생활을 개선하자

여호람은 조상 여로보암의 범한 죄를 행하고 떠나지 않았다고 합니다(3:3).

둘째는 여호와께 질문하는 생활을 회복하자

모압 왕이 이스라엘을 배반하자 여호람은 유다 왕 여호사밧에게 사자를 보내어 힘을 합쳐 모압을 공격하자고 제안합니다.

이때 여호사밧은 먼저 여호와께 전쟁에 대해서 물어볼 만한 선지자를 찾아 물어보자고 합니다(3:11).

셋째는 하나님의 사람을 찾으라

선지자 생도 중의 한 아내가 빚으로 인하여 두 아들이 종으로 팔려갈 위기에 하나님의 사람 엘리사를 찾아옵니다.

엘리사는 빈 그릇을 빌려오라고 하여 그릇에 기름을 채워주고 그 기름을 팔아 빚을 청산하고 생활하라고 도와주었습니다.

수넴 여자는 엘리사를 위하여 작은 방을 준비하고 어느 때든지 쉴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주었으며 아들이 죽었을 때에도 먼저 하나님의 사람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려고 합니다(4:35).

넷째는 방향을 알려주라  

아람 왕의 군대 장관 나아만은 존귀한 사람이었지만 문둥병에 고통을 받고 있었습니다. 마침 그의 부인의 몸종으로 이스라엘에서 붙잡혀 온 작은 계집 아이는 주인에게 이스라엘에 가면 병을 고칠 수 있다고 알려줍니다(5:3).

다섯째는 순종하라

나아만은 선지자의 말에 흥분하여 다메섹에 아마나와 바르발 강이 이스라엘의 강 보다 더 깨끗하고 좋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나아만의 종들은 몸을 씻으면 문둥병이 깨끗할 수 있다는데 한번 해 보고 나서 결정하자며 장군을 타일러 몸을 씻고 문둥병을 깨끗하게 해결합니다(5:14. 27).

나는 어떤 사람일까 생각하며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고 칭찬을 들을 수 있는 믿음을 기도하는 하루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3일(수) 165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4일 - 6월 12일(화) / 열왕기하 1-2장


오늘부터 열왕기하를 읽게 됩니다.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은 열왕기하 1장 2장입니다.

이스라엘의 역사를 통하여 오늘 우리들의 시대에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깨닫게 합니다.

1장아합의 통치 22년이 끝나고 아하시야가 왕이 되었을 때 다락에서 떨어져 병이 들자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나을 수 있는지 물어 보라고 합니다.

엘리야는 아하시야에게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바알세붑에게 병에 대하여 질문하느냐 하며 ‘네가 올라간 침상에서 내려오지 못할 것’ 이라고 책망합니다.

왕은 오십 부장을 보내어 엘리야에게 보내어 내려오라고 합니다. 그러자 엘리야는 내가 하나님의 사람이면 하늘에서 불이 내려 오십 부장과 그 일행을 불태워버렸습니다. 이러한 일이 반복되자 세 번째 찾아온 오십 부장은 나와 당신의 종의 생명을 귀하게 보시고 함께 내려가기를 청합니다.

두 번씩이나 오십 주장과 오십 인이 불에 타 죽은 것은 하나님의 사람에게 왕의 명령으로 명령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결국 아하시야가 아들이 없이 죽고 여호람(요람)이 왕이 됩니다.

2장은 엘리야가 불병거와 불말을 타고 하늘로 승천한 사건을 소개합니다. 이때 엘리사는 스승 엘리야에게 갑절의 영감을 구하였고 엘리야가 승천 한 후 엘리사는 그의 옷을 두 조각을 찢고 엘리야의 겉옷을 들고 엘리야의 하나님이여 어디 계십니까 하며 요단의 물을 치자 물이 갈라지고 엘리사가 건너갑니다.

엘리사에게 엘리야의 영감이 임했습니다.

갑절의 영감을 구한 엘리사처럼 오늘날도 믿음의 사람들은 하나님께 풍성한 영감을 구하며 믿음의 경주자로서 생명이 넘치는 삶을 살아가야 하겠습니다.

영감의 사람 엘리사는 좋지 못한 물 때문에 열매가 맺지 못하는 땅을 소금으로 물의 근원에 던져 물을 새롭게 하므로 좋은 땅으로 변하여 열매를 맺는 놀라운 일을 보여주었습니다.

믿음의 사람으로 세상 사람들에게 믿음을 보여줄 수 있기를 기도하며 오늘도 승리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2일(화) 164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3일 - 6월 11일(월) / 열왕기상 20-22장


오늘은 열왕기상 20장부터 22장을 읽어야 합니다.

아람 왕 벤하닷이 사마리아 성을 포위하고 아합 왕에게 너희 성의 모든 것이 내 것이라고 조롱하자 아합 왕은 한 마디 말도 못하고 모든 것이 아람 왕 벤하닷의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때 선지자가 아합 왕에게 내가 여호와가 되심을 너희에게 보여 줄 것이니 각 도의 방백의 소년들 230명과 7천명의 자손으로 아람의 군대를 물리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1차 공격에 성공한 후 선지자는 다시 아합 왕에게 아람 군대가 두 번째 공격을 시도할 것인데 이번에도 여호와가 하나님이 되신다는 것을 알게 하시겠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은 그가 계시하신 말씀대로 순종하지 않을 때는 반드시 그 죄 값을 찾으십니다. 아합 왕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따르지 못하였기에 근심하고 답답하여 궁으로 돌아갔습니다.

그 후에 아합 왕은 나봇의 포도원을 나물 밭으로 구입하려 했으나 성취하지 못하여 병이 납니다. 아합의 부인 이세벨은 당신이 왕이냐 하며 그 밭을 빼앗아 왕에게 건네줍니다.

왕의 권한은 백성의 밭을 빼앗는 것이 아니라 백성을 보호해야 하는데도 아합 왕과 부인 이세벨은 왕의 권한을 잘못 사용합니다.

아합은 그의 부인에게 충동되어 잘못을 행하므로 하나님 보시기에 악한 왕이라고 하셨습니다.

나는 하나님 앞에서 어떤 사람일까요?

하나님 보시기에 선한 사람이었더라!

아니면 하나님 보시기에 악한 사람이었더라!

오늘도 선한 사람으로 드러날 수 있도록 마음과 몸을 가다듬고 승리하는 하루가 되시기를 기대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1일(월) 163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2일 - 6월 10일(주일) / 열왕기상 18-19장

 

오늘은 6월 10일 주일입니다.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은 열왕기상 18장 19장입니다.

솔로몬 왕이 죽은 후에 남쪽은 솔로몬의 아들 르호보암유다지파베냐민지파를 중심으로 유다를 세웠습니다. 여로보암열 지파들은 북쪽에 이스라엘을 세웠습니다.

이스라엘 왕들의 행적에 공통된 것은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했다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악은 여로보암이 벧엘과 단에 금송아지 형상을 만들고 너희들을 인도할 신이라고 하여 섬기라고 한 것입니다.

죄의 쓴 뿌리가 역대 왕들을 흔들고 있었기에 선지자 엘리야는 아합 왕에게 기근을 명하였고 이번에는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언합니다.

아합 왕의 궁내 대신 오바댜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으로 선지자들을 죽일 때에 50명씩 동굴 두 곳에 선지자들을 숨겨주고 떡과 물을 공급한 사람이었습니다.

엘리야는 바알과 아세라를 섬기는 선지자들을 갈멜 산에 모으고 어느 신이 비를 내리느냐 하고 각각 단을 쌓고 섬기는 신에게 비를 내려달라고 기도하게 합니다.

결국 엘리야의 기도가 비를 내리게 하였고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바알과 하나님 사이에서 머뭇거리는 백성들에게 하나님을 섬기라고 결단케 합니다.

그리고 바알과 아세라 선지자들을 붙잡아 기손 시내로 데려다가 죽입니다.

이러한 소식을 들은 아합 왕의 부인 이세벨은 엘리야를 잡아 죽이겠다고 장담합니다. 엘리야는 로뎀 나무 그늘 아래 앉아 하나님께 차라리 죽기를 구합니다.

굉장한 사역을 마친 후에 찾아오는 영적 공허감은 선지자 엘리야에게 절대 휴식이 필요한 것을 알고 숯불에 구운 떡과 한 병의 물을 나시게 한 후 사십일을 걸어 하나님의 산 호렙에 이르게 합니다.

무더운 여름철이 다가옵니다.

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휴식이 필요한 때에는 반드시 휴식을 갖되 사치스런 휴식이 아니라 몸과 영의 회복을 위한 휴식을 계획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0일(주일) 162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1일 - 6월 9일(토) / 열왕기상 16:21-17장


오늘은 열왕기상 16:21부터 17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성경에 자주 인용되는 사마리아의 명칭의 유래에 대하여 소개합니다.

이스라엘의 6대 왕 ‘오므리’는 은 두 달란트로 ‘세멜’에게서 사마리아 산을 구입한 후 그 산 위에 성을 건축한 후 ‘세멜’의 이름을 좇아 ‘사마리아’라고 부르기 시작합니다.

오므리의 아들 ‘아합’은 시돈 사람의 왕 엣바알의 딸 ‘이세벨’을 아내로 맞이하고 바알을 섬겨 숭배하며 사마리아에 바알의 사당을 건축하고 아세라 목상을 만들었습니다.

역대 왕들의 행적은 하나님 보시기에 악한 것을 좋아합니다.

모든 사람들이 하나님 앞에서 의롭지 못합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이 보시기에 온전한 사람이 되는 비결은 두 가지라고 합니다.

첫째는 정직한 것

정직이란 거짓을 행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잘못을 인정할 줄 아는 것을 말합니다.

둘째는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것

다윗의 경우 다윗도 하나님 앞에서 부하의 아내를 빼앗아 자기 아내로 삼은 악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도 다윗을 하나님 보시기에 합하다고 하신 것은 다윗이 죄를 솔직하게 시인했기 때문입니다.

아합의 죄로 말미암아 하나님은 선지자 엘리야에게 심각한 가뭄이 올 것을 예언하게 합니다.

선지자의 고통은 백성들을 위하여 좋은 것을 예언할 때는 모두가 좋아합니다. 그러나 백성들에게 흉악한 사건이 일어날 것을 예언하는 것은 모두에게 부정적인 반응을 얻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설교자가 듣기 좋은 말만 한다면 올바른 설교자가 아닙니다.

때로는 잘못을 깨닫도록 가르치고 훈계할 수 있어야 합니다.

홍수 때에 많은 물이 넘실거리지만 그 모든 물은 마실 수 없는 물입니다.

마실 수 있는 물은 샘에서 솟아나는 맑은 물이어야 합니다.

오늘도 영생의 샘솟는 물을 찾아 갈한 목을 축이시고 전능하신 하나님을 향하여 두 손을 들고 그 이름을 찬송하며 주일을 준비할 줄 아는 지혜로운 백성들로 거듭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9일(토) 161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0일 - 6월 8일(금) / 열왕기상 15-16:20


오늘은 열왕기상 15장16장 20절까지 읽습니다.

유다와 이스라엘의 왕들의 행적을 소개하는 내용에서 관심을 갖게 하는 왕이 있습니다.

유다의 3대 아사 왕의 행적입니다.

아사가 그 조상 다윗 같이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하여.’(15:10)

아사 왕은 남색 하는 자를 쫓아냈고 모든 우상을 없이 했습니다.

특별히 모친 마아가를 태후의 자리에서 쫓아냈습니다.

그 이유는 모친이 아세라의 가증한 우상을 만들었기 때문이었으며, 그 우상을 찍어서 기드론 시냇가에서 불살랐습니다.

반면에 이스라엘의 2대 나답(2년 치리), 3대 바아사(24년 치리)와 유다의 2대 아비얌(3년 치리)은 여호와 하나님 보시기에 온전치 못한 행적을 드러냈습니다.

그 원인은 부왕 때부터 행하던 우상 숭배와 악행을 물려받기 때문입니다.

심리적으로 아버지가 술주정뱅이로 살았다면 아들들 중에 두 부류로 구분됩니다.

한 부류는 철저하게 술을 마시지 않는 생활을 선택하는 아들과 다른 부류는 아버지와 같은 길을 선택하며 살아가는 아들이라고 합니다.

이스라엘의 초대 왕 여로보암이 산당을 짓고 금송아지를 벧엘과 단에 세우고 우상에게 제사하는 것이 예루살렘 성전에서 제사하는 것과 동일하다고 지시하므로 그 결과가 이스라엘 역대 왕들에게 산당을 허물지 못하는 죄악을 지속적으로 범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스오 안에서 사랑하는 형제와 자매들이여!

오늘의 말씀을 읽고 묵상할 때 나는 선조들의 삶에서 부정적인 것을 좋아했는지 아니면 긍정적인 것을 좋아했는지 점검하며 좋은 방향으로 삶을 다스릴 수 있는 믿음과 지혜의 사람으로 무장할 수 있는 은총의 날을 회복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8일(금) 160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