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의 신앙(고린도전서 15:1-11) / Faith in the Resurrection

예수님의 부활은 과거의 사건이었습니다.

The resurrection of Jesus was an event in the past.  

과거의 사건이 우리들에게 현재를 위한 신앙의 근거가 됩니다.  

This past event is the basis of our faith today.

현재의 부활 신앙은 장차 우리가 얻게 될 미래의 부활이기도 합니다.

This present faith becomes the basis of faith for our future resurrection.

그러므로 부활의 신앙은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동일합니다.

Therefore, faith in the resurrection is simultaneously a past, present and future belief.

강낭콩 씨앗은 3년 이상 보관하면 거의 싹이 트지 않는다고 합니다.

If kidney bean seeds are kept for over 3 years without sprouting, the bud becomes almost useless.

그러나 씨앗 중에는 싹이 트는 조건이 맞을 때까지 오랫동안 잠을 자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However, there are other seeds that can be kept for a much longer time before they die.

고대 이집트 문명을 연구하는 고고학자들이 3000년 전에 형성된 피라미드를 발굴하던 중 밀의 씨앗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As archeologists excavated an ancient Egyptian pyramid from 3000 years ago, they discovered what seemed to be wheat seeds.

고고학자들과 식물학자들은 공동으로 씨앗을 심고 싹이 나는지 관찰하게 되었습니다

Archaeologists and botanists planted the wheat seeds to see if they would sprout.

학자들은 3000년이 지난 씨앗에서 싹이 나올 수 있을까 의심했으나 얼마 후 싹이 나왔다고 합니다.

To their astonishment, these 3000 year old seeds did sprout.

이와 같은 현상은 피라미드의 구조가 매우 신비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This phenomenon is attributed to the ingenious architectural design of the ancient pyramid.

사람이 만든 피라미드가 신비하다면 흙으로 사람을 만드시고 그 속에 영혼을 불어넣으신 하나님께서 죽은 사람을 부활 때에 살려내신다는 것도 가능한 일이라고 하겠습니다.

Therefore if seeds are able to sprout after 3000 years because of a man-made design, it is easy to believe that God can raise people, who He created, from the dead.

부활의 신앙을 어원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Let us examine the origin of the word “resurrection.”

성경을 기록한 언어는 구약은 ‘히브리어’, 신약은 ‘코이네 헬라어’ 라고 합니다.

부활을 헬라어로 ‘아나스타시스(άνάστσις)’ 라고 합니다.

성경에서 아나스타시스는 세 가지 의미로 사용합니다.

 The Greek word for resurrection is άνάστσις which has three meanings: (1) resurrection, (2) standing up; (3) recovery

아나스타시스라는 단어에서 부활의 신앙을 세 가지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Therefore, you can explain the resurrection by άνάστσις in three ways.

오늘 우리가 읽은 본문을 바울 서신이라고 합니다.

바울 서신 가운데서 핵심적인 말씀을 찾는다면 고린도전서 15장과 13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5장은 부활장이고 13장은 사랑장입니다.

Today’s message comes from one of Paul’s letters. If you had to extract the most important message out of all the Pauline epistles, it would be 1 Corinthians 13 and 1 Corinthians 15. Chapter 13 is a message about love and chapter 15 is a message about the resurrection.

고린도전서 15장 1절부터 11절의 말씀을 읽겠습니다.

For today’s passage, I will read 1 Corinthians 15:1-11

Now, brothers, I want to remind you of the gospel I preached to you, which you received and on which you have taken your stand. By this gospel you are saved, if you hold firmly to the word I preached to you. Otherwise, you have believed in vain. For what I received I passed on to you as of first importance: that Christ died for our sins according to the Scriptures, that he was buried, that he was raised on the third day according to the Scriptures, and that he appeared to Peter, and then to the Twelve. After that, he appeared to more than five hundred of the brothers at the same time, most of whom are still living, though some have fallen asleep. Then he appeared to James, then to all the apostles, and last of all he appeared to me also, as to one abnormally born. For I am the least of the apostles and do not even deserve to be called an apostle, because I persecuted the church of God. But by the grace of God I am what I am, and his grace to me was not without effect. No, I worked harder than all of them--yet not I, but the grace of God that was with me. Whether, then, it was I or they, this is what we preach, and this is what you believed.

부활의 신앙은 성경대로 믿는 것입니다.

성경대로 믿는다는 것은 부활의 사건은 우연의 돌발사가 아니라 예언의 성취를 말합니다.

According to the Scriptures, Jesus was raised from the dead. This was no coincidence, rather, a fulfillment of Old Testament prophecy.

3절과 4절에 보면

성경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장사 지낸바 되었다가.

성경대로 사흘 만에 다시 살아 나사

Verses 3 and 4 says that Christ died for our sins according to the Scriptures, that he was buried, and that he was raised on the third day according to the Scriptures.

부활의 표준은 예수님입니다.

Therefore, Jesus’ resurrection is the standard set by Scripture

신 앙고백의 내용 중에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 장사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으며 하늘에 오르시어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다가 거기로부터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십니다.’ 라는 고백에서 예수님께서 부활의 표준이 된다는 것을 잘 나타내고 있습니다.

The Apostles’ Creed states that he “was crucified, dead, and buried...the third day He arose again from the dead; He ascended into heaven, and sitteth on the right hand of God the Father Almighty; from thence he shall come to judge the quick and dead...”

This is an example of additional evidence that Jesus’ resurrection is the standard.

이제 부활신앙이 무엇인가를 소개하겠습니다.

Now I will discuss the nature of the resurrection.

첫째는 부활의 몸은 공간을 마음대로 다닐 수 있습니다(요한복음 20:19-23)

First, the resurrection body is not bound by physical limitations (John 20:19-23)

예수님의 부활하신 소식을 들은 제자들은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모인 곳의 문을 닫았습니다. 그런데 제자들이 모인 곳으로 예수님께서 들어오셨습니다.

Upon hearing the news about Jesus’ resurrection, the disciples gathered together and locked the doors out of fear of the Jewish leaders. Then Jesus appeared in the place where they were gathered.

19절입니다.

‘이날 곧 안식 후 첫날 저녁 때에 제자들이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모인 곳에 문을 닫았더니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가라사대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찌어다.’

Verse 19 says, “On the evening of that first day of the week, when the disciples were together, with the doors locked for fear of the Jewish leaders, Jesus came and stood among them and said, “Peace be with you!”

사 람은 굳게 닫힌 문을 열어주지 않으면 안으로 들어올 수 없습니다. 그러나 부활하신 예수님은 굳게 닫힌 문을 통과할 수 있는 몸이었습니다. 이것을 부활의 몸이라고 합니다. 부활의 몸은 공간을 마음대로 드나들 수 있는 신령한 몸입니다.

Unless you open locked doors, people cannot enter. However, the body of the resurrected Jesus was able to enter despite the locked doors. This is what it means to have a resurrected body. A resurrected body is not bound by physical limitations.

왜 평강을 말씀하셨을까요?

Why would he say “peace?”

굳게 닫힌 자유롭게 들어올 수 있는 예수님을 보는 순간 깜짝 놀랐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사람의 몸으로 어떻게 굳게 닫힌 문을 통과하여 안으로 들어올 수 있을까 하고 제자들은 놀랐을 것입니다.

It was because the disciples were frightened by seeing someone freely enter through locked doors. They must have wondered how this was possible. So it is understandable that they were frightened. That is why Jesus’ message to them was “peace be with you.”

둘째는 부활은 육체를 갖고 있습니다.

Second, the resurrection body consists of the flesh

예수님께서 제자들이 모여 있는 곳에 나타나셨을 때 도마는 그곳에 있지 않았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났던 제자들이 도마에게 ‘우리가 주를 보았다’ 라고 자랑을 했습니다.

When Jesus appeared in the place where the disciples were gathered, Thomas was not there. The disciples who saw the resurrected Jesus were bragging to Thomas that they had seen the Lord.

그러자 도마는 ‘내가 그 손의 못 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 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요 20:25b)

Thomas replied by saying, “Unless I see the nail marks in his hands and put my finger where the nails were, and put my hand into his side, I will not believe” (John 20:25)

팔일이 지난 후 제자들과 도마가 집안에 모여 문들을 닫고 있었는데 예수님께서 오셔서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하시며 도마에게 ‘네 손가락을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보라 그리하고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고 하셨습니다.

A week later the disciples were gathered in the house again with the doors locked, this time with Thomas. Jesus appeared again and said, “Peace be with you!” Then he said to Thomas, “Put your finger here; see my hands. Reach out your hand and put it into my side. Stop doubting and believe.”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손에 못 자국과 옆구리에 창자국을 보여주신 것은 부활의 몸은 굳게 닫힌 문을 마음대로 드나들 수 있는 몸이면서 동시에 육체를 갖고 있는 몸이라는 증거를 나타내신 것입니다.

When Jesus walks through locked doors and tells Thomas to touch his hands and his side, it teaches us that the resurrected body is not bound by physical limitations and also consists of the flesh.

또 한편 베드로가 밤새도록 고기를 잡기 위하여 수고했으나 날이 새도록 고기를 잡지 못하고 있을 때 주님께서 베드로에게 그물을 배 오른 편에 던지라고 하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에 따라 그물을 배 오른 편에 던졌을 때 많은 양의 물고기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베드로와 함께 아침 식사를 위하여 떡과 물고기를 먹었습니다.

In another instance, Peter was up all night trying to catch fish without any success. Jesus appeared and told him to throw the net on the right side of the boat. When Peter did this, they caught so much fish that they were unable to haul the net. After this, Jesus and the disciples ate the fish as breakfast together.

요한복음 21장 12-13절,

‘예수께서 가라사대 와서 조반을 먹으라 하시니 제자들이 주신 줄 아는 고로 당신이 누구냐 감히 묻는 자가 없더라, 예수께서 가셔서 떡을 가져다가 저희에게 주시고 생선도 그와 같이 하시니라.’

John 21:12-13 says, “Jesus said to them, “Come and have breakfast.” None of the disciples dared ask him, “Who are you?” They knew it was the Lord. Jesus came, took the bread and gave it to them, and did the same with the fish.

아침을 먹었다는 것은 부활의 몸은 육체를 갖고 있다는 증거라고 하겠습니다.

The ability to eat is evidence that the resurrection body consists of the flesh.

셋째는 부활의 몸은 하늘로 올라갑니다.

Third, the resurrection body ascends into heaven.

부활하신 예수님은 40일 동안 세상에 머물렀습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들이 지켜보는데서 하늘로 올라가셨습니다.

The resurrected Jesus remained in the world for another 40 days. Then, while many were present to witness it, he ascended into heaven.

사도행전 1장 9절,

‘이 말씀을 마치시고 저희 보는데서 올리워 가시니 구름이 저를 가리워 보이지 않게 하더라.’

Acts 1:9 says, “After he said this, he was taken up before their very eyes, and a cloud hid him from their sight.

사람이 하늘로 올라가려면 반드시 올라갈 수 있는 기구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부활하신 예수님은 어떤 기구도 없이 그 몸으로 하늘로 올라가신 것입니다.

If someone is to fly into the sky, there must be a mechanism for him to do so. Jesus didn’t need such mechanism because his resurrected body was able to do so.

부활하신 예수님은 굳게 닫힌 문을 지나 제자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들어오셨습니다.

In summary, the resurrected Jesus entered through locked doors to where the disciples were gathered.

부활하신 예수님은 몸에 못 자국과 옆구리에 창 자국을 갖고 계셨습니다. 또한 제자들과 아침을 먹었습니다.

The resurrected Jesus had nail marks on his body and also ate breakfast with his disciples.

그리고 부활하신 예수님은 하늘 위로 올라가셨습니다.

하늘 위로 올라가시기 전에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세 가지를 부탁하셨습니다.

Finally, the resurrected Jesus ascended into the sky. Before he ascended, however, he said 3 things.

첫째는 부활을 믿으라(요한복음 20:27)

First, believe in the resurrection. “Stop doubting and believe” (John 20:27)

어떻게 믿어야 합니까?

How can we believe?

요한복음 20:29,

‘예수께서 가라사대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

John 20:29 says, “Then Jesus told him, ‘Because you have seen me, you have believed; blessed are those who have not seen and yet have believed.’”

둘째는 부활의 증인이 되라

Second, be a witness of the resurrection.

마태복음 28장 19-20절,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볼찌어다 내가 세상 끝 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Matthew 28:19-20 says, “Therefore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nations, baptizing them in the name of the Father and of the Son and of the Holy Spirit, and teaching them to obey everything I have commanded you. And surely I am with you always, to the very end of the age.”

부활의 신앙은 부활주일을 맞이할 때마다 세례 받을 사람을 주님께로 인도하는 것입니다.

To have faith in the resurrection means to share the gospel with others so that they may be baptized and participate in the blessings of Jesus’ resurrection.

셋째는 성령을 받으라(사도행전 1:8)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

Third, receive the Holy Spirit

But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irit comes on you; and you will be my witnesses in Jerusalem, and in all Judea and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사랑하는 유니티교회와 나사렛교회 교우들이여!

Beloved brothers and sisters of Unity and the Church of the Nazarene!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우리들에게 요구하시는 것은 부활을 믿고 부활을 증거 하는 사람이 되라고 하십니다.

What Jesus tells us in his resurrection is for us to believe in it and to be a witness of it.

첫째는 부활의 영으로 새로워지기를 기도하는 것입니다.

First, we do this by praying about the resurrection.

둘째는 삶의 현장에서 부활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Second, by showing our faith in Jesus’ resurrection and our future resurrection.

부활을 믿는 사람으로 주위 사람들에게 본도기가 되어야 합니다.

We must walk and live in a way that is consistent with our faith in the resurrection.

셋째는 선교사들을 위하여 기도하는 것과 선교비를 보내는 것입니다.

Third, we must pray for evangelists and missionaries who take the message of the resurrection to lost people. We must assist them financially. If we ourselves are unable to go, we must assist those who do go.

거룩한 동행 97일 - 4월 6일(금) / 사무엘상 22장, 시편 52편

‘Good Friday’ 라는 고난주간 금요일을 맞이합니다.

오늘 읽을 말씀은 사무엘상 22장시편 52편입니다.


사무엘상 22장은 다윗이 블레셋 아기스 왕으로부터 도망하여 아둘람 굴로 피신한 내용을 말씀합니다.


시편 52편의 표제는 ‘다윗의 마스길, 영장으로 한 노래. 에돔인 도엑이 사울에게 이르러 다윗이 아히멜렉의 집에 왔더라 했던 때에’ 라고 소개합니다.


역사적으로 같은 시기에 일어났던 사건을 묶어서 읽기 때문에 시편의 말씀이 더욱 마음 깊이 파고 들어옵니다.


도망 다니는 다윗을 추종하는 무리가 400명이라고 합니다.

도망자로 살아가는 것은 외롭고 힘든 과정입니다.

그러나 추종자들이 많다는 것은 덜 외롭고 힘든 과정이 될 수 있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도우시는 하나님은 다양한 방법으로 인도하신다는 교훈을 깨닫습니다.


반면에 ‘도엑’ 이란 사람은 사울 왕에게 다윗이 제사장 ‘아히멜렉’이 다윗에게 식물도 주고 골리앗의 칼을 주었다고 합니다.


사울은 왕의 시위자들에게 여호와의 제사장들을 죽이라고 합니다.

결국 세마포를 입은 제사장 85명을 죽입니다.


기름 부음을 받고 하나님의 신의 충만함을 받았던 사울 왕이었지만 악신의 지배를 받으면서 잘못된 길을 선택하고 있는 모습에서 성령으로 시작했다가 육체로 마치는 인생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교훈을 얻습니다.


날마다 성령의 기름 부으심이 새롭게 일어나기를 기도합니다.

오늘도 주님의 이름으로 승리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6일(금) 97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96일 - 4월 5일(목) / 사무엘상 20-21장, 시편 34편


 오늘은 고난주간 목요일입니다.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은 사무엘상 20장과 21장 그리고 시편 34편입니다.

 

정신이 나갔다’는 말처럼 사울 왕의 행동은 정신이 나간 사람입니다.


자기 아들 요나단에게 ‘패역 부도의 계집의 소생아 네가 이새의 아들을 택한 것이 네 수치와 네 어미의 벌거벗은 수치 됨을 내가 어찌 알지 못하랴’(20:30)


요나단은 다윗이 행한 일이 잘못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말합니다.

이러한 요나단이 사울에게는 왕의 지위를 빼앗길 위기가 된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요나단과 다윗은 사울 왕이 죽이려고 한다면 한 가지 약속을 합니다.


화살을 쏠 때 소년에게 네 앞에 있다고 하면 사울 왕이 죽이려는 계획이며, 화살이 이편에 있다고 하면 죽일 마음이 없다는 비밀스런 내용입니다.


월삭(매월 초하루) 식사 자리에 다윗이 나타나지 않자 사울 왕은 다윗이 베들레헴으로 갔다는 말을 요나단으로부터 듣고 사울은 분노합니다.


결국 다윗은 제사장 아히멜렉을 찾아가 다윗의 일행들이 먹을 떡을 얻은 후 블레셋 가드 왕의 아기스에게로 피신하지만 아기스의 신하들은 다윗이 누구입니까? 골리앗을 죽인 후 이스라엘에서 다윗이 죽인 자는 만만이라고 노래했던 사람이 아니냐 합니다. 다윗은 위기를 넘기려고 미친척하며 아기스 앞에서 침을 흘리며 이상한 행동을 하여 위기를 넘어갑니다.


당시 다윗은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이 곤고한 자가 부르짖으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그 모든 환난에서 구원하셨도다.’ (시편 34:6)


젊은 사자는 궁핍하여 주릴찌라도 여호와를 찾는 자는 모든 좋은 것에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시편 34:9)  


나와 사망의 사이는 한 걸음 뿐이니라.’ (사무엘상 20:3b)

   

절박한 상황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생각합니다.

만일 내가 다윗과 같은 상황에 처했다면 나는 무엇을 했을까 생각해 봅시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가는 사람도 있지만

위기 앞에 절망하여 무너지는 사람도 있습니다.


믿음은 위기를 기회로 붙잡을 수 있는 힘을 갖게 합니다.

그 힘은 주님을 찾을 때에만 잡을 수 있습니다.

주님과 더불어 오늘도 기회를 찾아낼 수 있는 하루가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5일(목) 96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95일 - 4월 4일(수) / 사무엘상 19장, 시편 59편

 거룩한 동행 95일 - 4월 4일(수) / 사무엘상 19장, 시편 59편


 고난주간 수요일을 맞이합니다.

 오늘 읽을 말씀은 사무엘상 19장과 시편 59편입니다.

 

 사울 왕은 다윗을 죽이려고 합니다.

 그러나 다윗을 사랑하는 하나님은 다윗에게 피할 길을 예비하십니다.

 사울의 딸은 다윗을 피하도록 돕고 마치 다윗이 침상에 누워 잠을 자는 것처럼 위장합니다.

 다윗이 라마나욧에 있다는 말을 듣고 사울은 그의 사람들을 그곳으로 보냅니다.

 

 사람은 사람을 이길 수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의지하는 사람은 사람을 이기게 됩니다.


 다윗은 이렇게 기도합니다.

 ‘하나님은 나의 산성이시니 저의 힘을 인하여 내가 주를 바라리이다.’(시편 59:9) 

 (O my Strength, I watch for you; you, O God, are my fortress)


 사람의 방법은 잠깐은 유용할 수 있으나 영원한 것은 아닙니다.

 반면에 하나님의 방법은 당장에는 눈에 드러나지 않는 것 같으나 영원하다는 진리를 깨달을 수 있는 마음을 기도합니다.


 오늘도 주의 말씀으로 굳게 일어서서 승리의 기를 붙잡으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4일(수) 95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