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동행 97일 - 4월 6일(금) / 사무엘상 22장, 시편 52편

‘Good Friday’ 라는 고난주간 금요일을 맞이합니다.

오늘 읽을 말씀은 사무엘상 22장시편 52편입니다.


사무엘상 22장은 다윗이 블레셋 아기스 왕으로부터 도망하여 아둘람 굴로 피신한 내용을 말씀합니다.


시편 52편의 표제는 ‘다윗의 마스길, 영장으로 한 노래. 에돔인 도엑이 사울에게 이르러 다윗이 아히멜렉의 집에 왔더라 했던 때에’ 라고 소개합니다.


역사적으로 같은 시기에 일어났던 사건을 묶어서 읽기 때문에 시편의 말씀이 더욱 마음 깊이 파고 들어옵니다.


도망 다니는 다윗을 추종하는 무리가 400명이라고 합니다.

도망자로 살아가는 것은 외롭고 힘든 과정입니다.

그러나 추종자들이 많다는 것은 덜 외롭고 힘든 과정이 될 수 있습니다.

어려울 때마다 도우시는 하나님은 다양한 방법으로 인도하신다는 교훈을 깨닫습니다.


반면에 ‘도엑’ 이란 사람은 사울 왕에게 다윗이 제사장 ‘아히멜렉’이 다윗에게 식물도 주고 골리앗의 칼을 주었다고 합니다.


사울은 왕의 시위자들에게 여호와의 제사장들을 죽이라고 합니다.

결국 세마포를 입은 제사장 85명을 죽입니다.


기름 부음을 받고 하나님의 신의 충만함을 받았던 사울 왕이었지만 악신의 지배를 받으면서 잘못된 길을 선택하고 있는 모습에서 성령으로 시작했다가 육체로 마치는 인생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교훈을 얻습니다.


날마다 성령의 기름 부으심이 새롭게 일어나기를 기도합니다.

오늘도 주님의 이름으로 승리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6일(금) 97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96일 - 4월 5일(목) / 사무엘상 20-21장, 시편 34편


 오늘은 고난주간 목요일입니다.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은 사무엘상 20장과 21장 그리고 시편 34편입니다.

 

정신이 나갔다’는 말처럼 사울 왕의 행동은 정신이 나간 사람입니다.


자기 아들 요나단에게 ‘패역 부도의 계집의 소생아 네가 이새의 아들을 택한 것이 네 수치와 네 어미의 벌거벗은 수치 됨을 내가 어찌 알지 못하랴’(20:30)


요나단은 다윗이 행한 일이 잘못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말합니다.

이러한 요나단이 사울에게는 왕의 지위를 빼앗길 위기가 된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요나단과 다윗은 사울 왕이 죽이려고 한다면 한 가지 약속을 합니다.


화살을 쏠 때 소년에게 네 앞에 있다고 하면 사울 왕이 죽이려는 계획이며, 화살이 이편에 있다고 하면 죽일 마음이 없다는 비밀스런 내용입니다.


월삭(매월 초하루) 식사 자리에 다윗이 나타나지 않자 사울 왕은 다윗이 베들레헴으로 갔다는 말을 요나단으로부터 듣고 사울은 분노합니다.


결국 다윗은 제사장 아히멜렉을 찾아가 다윗의 일행들이 먹을 떡을 얻은 후 블레셋 가드 왕의 아기스에게로 피신하지만 아기스의 신하들은 다윗이 누구입니까? 골리앗을 죽인 후 이스라엘에서 다윗이 죽인 자는 만만이라고 노래했던 사람이 아니냐 합니다. 다윗은 위기를 넘기려고 미친척하며 아기스 앞에서 침을 흘리며 이상한 행동을 하여 위기를 넘어갑니다.


당시 다윗은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이 곤고한 자가 부르짖으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그 모든 환난에서 구원하셨도다.’ (시편 34:6)


젊은 사자는 궁핍하여 주릴찌라도 여호와를 찾는 자는 모든 좋은 것에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시편 34:9)  


나와 사망의 사이는 한 걸음 뿐이니라.’ (사무엘상 20:3b)

   

절박한 상황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생각합니다.

만일 내가 다윗과 같은 상황에 처했다면 나는 무엇을 했을까 생각해 봅시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가는 사람도 있지만

위기 앞에 절망하여 무너지는 사람도 있습니다.


믿음은 위기를 기회로 붙잡을 수 있는 힘을 갖게 합니다.

그 힘은 주님을 찾을 때에만 잡을 수 있습니다.

주님과 더불어 오늘도 기회를 찾아낼 수 있는 하루가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5일(목) 96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95일 - 4월 4일(수) / 사무엘상 19장, 시편 59편

 거룩한 동행 95일 - 4월 4일(수) / 사무엘상 19장, 시편 59편


 고난주간 수요일을 맞이합니다.

 오늘 읽을 말씀은 사무엘상 19장과 시편 59편입니다.

 

 사울 왕은 다윗을 죽이려고 합니다.

 그러나 다윗을 사랑하는 하나님은 다윗에게 피할 길을 예비하십니다.

 사울의 딸은 다윗을 피하도록 돕고 마치 다윗이 침상에 누워 잠을 자는 것처럼 위장합니다.

 다윗이 라마나욧에 있다는 말을 듣고 사울은 그의 사람들을 그곳으로 보냅니다.

 

 사람은 사람을 이길 수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의지하는 사람은 사람을 이기게 됩니다.


 다윗은 이렇게 기도합니다.

 ‘하나님은 나의 산성이시니 저의 힘을 인하여 내가 주를 바라리이다.’(시편 59:9) 

 (O my Strength, I watch for you; you, O God, are my fortress)


 사람의 방법은 잠깐은 유용할 수 있으나 영원한 것은 아닙니다.

 반면에 하나님의 방법은 당장에는 눈에 드러나지 않는 것 같으나 영원하다는 진리를 깨달을 수 있는 마음을 기도합니다.


 오늘도 주의 말씀으로 굳게 일어서서 승리의 기를 붙잡으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4월 4일(수) 95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