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동행 128일 - 5월 7일(월) / 전도서 4-7장

거룩한 동행 128일 - 5월 7일(월) / 전도서 4-7장


오늘은 전도서 4장부터 7장을 읽습니다.

전도서를 읽어가며 무슨 생각을 하셨는지요?

전도서의 주제가 세상은 온통 헛된 것뿐이라는 것입니다.

과연 헛된 세상을 어떻게 헛되지 않게 살아갈 수 있을까 생각해 봅니다.

예수를 믿어야 한다고 말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빌려온 차(Lent Car)를 세차하는 사람은 없다.’

하바드대학의 총장과 오바마 정부의 경제정책 자문위원 경제학자 ‘해리 서머스’의 말입니다.

내 것과 남의 것을 구분하는 삶이 지배적인 세상에서 남의 것을 사랑할 줄 알고 아낄 줄 아는 것이 헛되지 않게 살아가는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마음으로 낙을 누리기 위하여 혼자 힘으로 수고하지 말고 두 세 사람이 함께 수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합니다(4:8-12).


말을 함부로 하지 말고 아껴서 입으로 육체를 죄짓지 말게 하라고 합니다(5:2b, 6a).


헛된 세상을 살아가며 참된 기쁨이 무엇인지를 찾는 사람이 가장 행복하다고 합니다(6:12).


헛된 세상에서 지혜를 구하여 좋을 때는 기뻐하고 힘들 때는 생각하며 꾀를 부리지 않는 인생이 바람직한 삶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7:12, 14, 29).


복잡하게 생각하지 맙시다.

단순하게 생각하고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용기와 힘을 줄 수 있는 언어를 사용하여 서로가 서로에게 기쁨과 소망이 되는 삶을 기도합니다.


천국은 가장 먼 곳에 있는 아니라 가장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내가 천국을 누리지 못하면서 누구에게 천국을 이야기 할 수 있겠습니까?

천국을 경험하고 만드는 일에 행복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5월 7일(월) 128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27일 - 5월 6일(주일) / 전도서 1-3장

5월의 첫 번째 주일 어린이 주일입니다.

오늘 읽을 말씀은 전도서 1장부터 3장입니다.

전도서는 모든 것이 헛되다고 시작합니다.

헛되다는 말을 안개와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안개는 해가 떠오르면 순식간에 사라져 버립니다.

세상 모든 것들이 영원한 것이 아닙니다.

헛된 세상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요?

다윗의 아들로서, 예루살렘의 왕으로서 살아왔던 솔로몬은 세상 부귀영화도 결국 헛되다고 깨닫습니다.

결국 전도자로서의 삶이 영원하다는 고백입니다.

영원한 삶을 위하여 심령으로 낙을 누려야 합니다(2:24).

영원한 삶을 위하여 때를 잘 알아 영원을 사모하라고 합니다(3:11).

어느 여름 날 들판에서 여러 곤충들이 모여 놀다가 가을이 되어 헤어지게 되었지요.

파리가 하루살이에게 내일 다시 만나자고 합니다.

그러나 하루살이는 내일을 모릅니다.

파리에게 매미가 내년에 다시 만나자고 합니다.

파리는 내년을 모릅니다.

매미에게 천국에서 만나자고 합니다.

그러나 매미는 천국을 모릅니다.

천국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사람만이 찾을 수 있는 은총입니다.

영원을 위하여............

하루를 가장 아름답게 사용하는 지혜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5월 6일(주일) 127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26일 - 5월 5일(토) / 열왕기상 11장


오늘은 열왕기상 11장을 읽습니다.

솔로몬의 정치가 말년에 혼란스러웠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솔로몬이 나이가 들었을 때 왕비들이 솔로몬의 마음을 돌이켜 다른 신들을 섬기게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점점 더 성숙해 지는 사람도 있지만 또 어떤 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잘못된 방향으로 돌아서는 사람도 있습니다.

평균 나이가 늘어가는 때에 이제는 정신을 차리고 노후를 준비할 줄 아는 지혜를 갖춰야 합니다.

은퇴는 자연스럽게 다가오는데 은퇴 후의 긴 시간들을 무엇을 하며 지내야 할지도 모르고 준비를 하지 않는다면 불행한 노후가 될 것입니다.

솔로몬의 실수가 아버지 다윗의 선한 사업으로 인하여 솔로몬 당대에는 나라가 분열되지 않겠지만 솔로몬의 아들 르호보암의 때에 분열될 것이라고 합니다.

솔로몬의 대적이 되는 여로보암과 르손이 등장하는 것도 하나님이 일으켰다고 합니다.

세상 모든 일들은 하나님의 주관 하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생각합니다.

준비 없는 노후가 아니라 준비한 후 새롭게 맞이할 수 있는 노후의 삶을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누구를 탓하고 원망할 것이 아니라 준비된 삶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삶이되기를 기도합니다.

어느 것 하나 준비되지 않은 것은 없습니다.

심은 대로 거둘 것이며 좋은 것을 거두기 위해서 좋은 것을 심어야 합니다.

좋은 것은 나에게만 좋은 것이 아니라 주위 모든 사람들이 함께 좋아야 합니다.

덴마크 철학자 죄렌 키에르케고르(SØren Kierkegaard. 1813-1855)는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만일 내가 무엇인가 바랄 수 있다면, 나는 부나 권력을 구하지 않고......언제나 변함없이 젊고 열정적인 눈으로 가능성을 볼 수 있기를 바랄 것이다.” 


가능성을 볼 수 있는 미래를 기대합시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5월 5일(토) 126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26일 - 5월 5일(토) / 열왕기상 11장

오늘은 열왕기상 11장을 읽습니다.

솔로몬의 정치가 말년에 혼란스러웠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솔로몬이 나이가 들었을 때 왕비들이 솔로몬의 마음을 돌이켜 다른 신들을 섬기게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점점 더 성숙해 지는 사람도 있지만 또 어떤 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잘못된 방향으로 돌아서는 사람도 있습니다.

평균 나이가 늘어가는 때에 이제는 정신을 차리고 노후를 준비할 줄 아는 지혜를 갖춰야 합니다.

은퇴는 자연스럽게 다가오는데 은퇴 후의 긴 시간들을 무엇을 하며 지내야 할지도 모르고 준비를 하지 않는다면 불행한 노후가 될 것입니다.

솔로몬의 실수가 아버지 다윗의 선한 사업으로 인하여 솔로몬 당대에는 나라가 분열되지 않겠지만 솔로몬의 아들 르호보암의 때에 분열될 것이라고 합니다.

솔로몬의 대적이 되는 여로보암과 르손이 등장하는 것도 하나님이 일으켰다고 합니다.

세상 모든 일들은 하나님의 주관 하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생각합니다.

준비 없는 노후가 아니라 준비한 후 새롭게 맞이할 수 있는 노후의 삶을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누구를 탓하고 원망할 것이 아니라 준비된 삶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삶이되기를 기도합니다.

어느 것 하나 준비되지 않은 것은 없습니다.

심은 대로 거둘 것이며 좋은 것을 거두기 위해서 좋은 것을 심어야 합니다.

좋은 것은 나에게만 좋은 것이 아니라 주위 모든 사람들이 함께 좋아야 합니다.

덴마크 철학자 죄렌 키에르케고르(SØren Kierkegaard. 1813-1855)는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만일 내가 무엇인가 바랄 수 있다면, 나는 부나 권력을 구하지 않고......언제나 변함없이 젊고 열정적인 눈으로 가능성을 볼 수 있기를 바랄 것이다.” 


가능성을 볼 수 있는 미래를 기대합시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5월 5일(토) 126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25일 - 5월 4일(금) / 아가 5-8장

오늘은 아가서 5장부터 8장을 읽습니다.

5장에서 사랑하는 여인을 향하여 이렇게 부릅니다.

나의 사랑, 나의 누이, 나의 신부, 나의 비둘기, 나의 완전한 자, 나의 친구

얼마나 사랑스러웠으면 한밤중에 잠에 취했을 때에도 사랑하는 사람의 목소리를 듣고 자리에서 일어나 문을 열어줍니다.

친구 같은 사랑을 만나려는 간절함에 최고의 언어로 사랑을 노래하는 마음을 헤아려 보시기 바랍니다.

6장은 나의 사랑하는 사람은 완전하여 오직 하나 뿐이라고 합니다.

아무리 많은 왕후와 비빈들이 있어도 그들은 사랑의 대상이 아닙니다.

비록 거친 들에서 양떼를 치고 있을지라도 그 사랑은 가장 아름답습니다.

7장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거친 들판도 궁궐이 될 것이고 사랑하는 사람이 없다면 호화로운 궁궐도 거친 들과 같을 뿐입니다.

사랑에 중독된 남자의 애절한 고백을 들을 수 있는 여인은 행복할 것입니다.

8장은 사랑하는 여인의 몸매가 뛰어나지 않을지라도 그녀를 사랑하는 마음은 변함이 없습니다. 몸매를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그 여자를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나를 이렇게 사랑하셨다고 합니다.

과연 그 사랑을 깨닫고 있는지요?

그 사랑을 느끼고 있는지요?

사랑에 흠뻑 취하는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5월 4일(금) 125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24일 - 5월 3일(목) / 아가 1-4장


오늘은 아가서 1장부터 4장까지 읽습니다.


아가서는 솔로몬 왕과 술람미 여인의 사랑에 관한 연애편지로 남녀 간의 사랑을 통한 하나님께서(솔로몬 왕) 인간을(술람미 여인) 어떻게 사랑하셨는지를 알려주는 말씀입니다.


1장은 술람미 여인이 게달의 장막과 같이 검을지라도 사랑스럽다는 고백입니다. 온 몸이 더럽고 추하게 된 것은 시기를 받아 내 쫓겼기 때문이라며 그래도 그녀를 사랑한다고 합니다.


2장은 술람미 여인은 마치 골짜기와 가시나무 가운데 백합화와 같고, 나의 사랑하는 남자는 수풀 가운데 사과나무와 같다고 합니다. 또한 포도원을 허는 작은 여우를 잡아야 한다고 고백합니다.


3장은 예루살렘을 성을 돌아다니며 사랑하는 자를 찾아 집으로 돌아와 함께 자리에 눕고 사랑하는 자가 깨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합니다.


4장은 내 사랑은 길르앗 산에 누운 무리 염소와 같으며 나의 누이 나의 신부는 얼마나 사랑스럽고 아름다운지 혀 밑에는 꿀과 젖이 있고 의복의 향기는 레바논의 향기와 같다고 합니다.


죄 많은 인간을 사랑하는 마음을 마치 게달의 장막과 같이 더럽고 추한 모습이라고 가장 아름다운 것으로 묘사하는 아가서의 말씀에서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진한 손길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5월 3일(목) 124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23일 - 5월 2일(수) / 잠언 30-31장

거룩한 동행 123일 - 5월 2일(수) / 잠언 30-31장


오늘은 잠언 30장 31장을 읽습니다.


잠언 30장아굴의 잠언이라고 소개합니다.

아굴이란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혜의 사람이라고 생각됩니다.

지혜자의 말은 지혜를 가르칩니다.


17절에 ‘아비를 조롱하며 어미 순종하기를 싫어하는 자의 눈은 골짜기의 까마귀에게 쪼이고 독수리에게 먹히리라.’


하나님을 경외하는 일과 부모를 공경하는 일은 서로 연관됩니다. 부모의 권위를 존중히 하는 것은 바로 하나님의 대리자를 존경하는 의미가 됩니다.


부모를 순종치 않는 것이 죄가 되는 이유를 몇 가지로 생각합니다.


첫째는 자연법을 어기는 모순이 됩니다.

둘째는 권위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셋째는 배은망덕의 죄가 됩니다.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부모님에 대한 은덕을 깊이 생각하는 기회를 선용하시기 바랍니다.


31장르무엘 왕의 말씀이라고 합니다.

르무엘이란 ‘하나님께 속한 자’ 라는 뜻입니다.

행복한 가정은 부모를 공경합니다.

부모의 공경은 현숙한 여인의 삶에서 스며 나와야 합니다.


현숙한 여인이란 누구일까요?


첫째는 능력의 여인을 말합니다.

둘째는 찾기 어려운 여인입니다.

셋째는 그 가치는 진주보다 더합니다.

넷째는 남편에게 신임을 받습니다.

다섯째는 산업이 핍절치 않습니다.

여섯째는 남편에게 선을 행하고 악을 행치 않습니다.


이와 같은 여인이 가정의 행복을 위한 기초가 되어야 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가정을 위하여 지혜를 구하는 믿음으로 승리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5월 2일(수) 123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22일 - 5월 1일(화) / 잠언 25-29장

5월의 문이 열렸습니다.

5월을 가정의 달이라고 하지요?

가정의 달이 5월 한 달뿐만이 아니라 1년 365일 매일같이 가정의 달이어아야 합니다.

그 이유는 잘 아시겠지요?

가정 천국이 곧 세상의 평화와 연결되기 때문입니다.

가정의 달이라는 구호를 외치는 5월만이 아니라 항상 가정의 달이라고 지킬 수 있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오늘은 잠언 25장부터 29장까지 읽습니다.


25장솔로몬의 잠언이라고 시작합니다.

가정의 화목을 이렇게 노래합니다.

다투는 여인과 함께 큰 집에서 사는 것보다 움막에서 혼자 사는 것이 나으니라.’(24절)


26장미련한 자에게는 영예가 적당하지 않다고 시작합니다.

화목한 가정을 유지하려면 같은 잘못을 반복하지 않는 것입니다.

개가 토한 것을 도로 먹는 것같이 미련한 자는 그 미련한 것을 거듭 행하느니라.’(11절)


27장너는 내일 일을 자랑하지 말라고 시작합니다.

오늘 행복하다고 내일의 행복이 보장된 것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사람의 마음은 변하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친구의 충성된 권고를 들을 줄 알아야 합니다.

기름과 향이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하나니 친구의 충성된 권고가 이와 같이 아름다우니라.’(9절)


28장악인은 쫓아오는 자가 없어도 도망한다고 시작합니다.

행복한 마음을 다스릴 수 있는 길은 여호와를 찾는 것입니다.

악인은 공의를 깨닫지 못하나 여호와를 찾는 자는 모든 것을 깨닫느니라.’(5절)


29장자주 책망을 받으면서도 깨닫지 못하는 사람은 갑자기 패망을 당할 것이라고 시작합니다.

여호와를 찾는 사람은 그가 사용하는 언어에서 차별을 드러내야 합니다.

네가 언어에 조급한 사람을 보느냐 그보다 미련한 자에게 오히려 바랄 것이 있느니라.’(20절)


가정의 아름다움을 다른 사람에게서 찾을 것이 아니라 내가 아름다워야 합니다. 나를 먼저 아름답게 가꿀 줄 아는 생각으로 5월의 문을 열고 출발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5월 1일(화) 122일/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