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동행 168일 - 6월 16일(토) / 열왕기하 11-14장


매일 아침 성경을 펼쳐 읽는 것이 몸에 익숙해지셨는지요?

아무리 몸에 익숙한 것도 며칠이 지나도록 실천하지 않으면 원점으로 되돌아 갈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열왕기하 11장부터 14장까지 읽게 됩니다.

11장예후에 의하여 아하시야(이스라엘 8대)가 살해되자 그 모친 아달랴가 왕의 씨를 진멸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아하시야의 누이 여호세바는 왕자 요아스를 6년 동안 피신시켜 죽음을 면하게 하였고 그 결과 요아스(이스라엘 12대)는 7세에 왕위에 오르게 됩니다.

12장요아스가 제사장 여호야다의 교훈을 받을 동안에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히 행하였으나 산당을 제거하지 않았습니다. 요아스는 아람 왕 하사엘에게 여호와의 전과 왕궁에 있는 금을 취하여 보냈습니다.

13장은 아람 왕이 이스라엘을 학대하자 여호아하스 왕은 여호와께 간구하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구원자를 보내므로 예전처럼 평안하게 지내게 됩니다.

엘리사가 임종에 이르자 요아스 왕은 엘리사를 찾아가 ‘내 아버지여 이스라엘의 병거와 마병이여’하고 눈물을 흘립니다. 엘리사는 왕이 활을 잡은 손에 안찰하고 동편 창을 열고 활을 쏘라고 합니다. 그리고 엘리사는 ‘이것은 여호와의 구원의 살 곧 아람에 대한 구원의 살이니 왕이 아람 사람을 진멸하도록 치라고 합니다.’

왕이 세 번만 치고 멈추자 엘리사는 왜 세 번만 칩니까 다섯 여섯 번이라도 칠 수 있지 않았습니까? 하며 아람을 세 번만 칠 것이라고 하고 임종을 맞이합니다.

14장은 유다 왕 아마샤(9대)가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했으나 다윗과 같지 아니하였고 산당을 제하지 않았으므로 백성들은 여전히 산당에서 제사를 드렸습니다.

유다와 이스라엘 왕의 공통된 모습은 선조들의 잘못을 벗어나지 못하고 답습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인간의 약점을 역대 왕들을 통하여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합니다.

나의 고질적인 잘못된 습관은 무엇인지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거울에 자기의 모습을 확인하고 예식장으로 입장하는 신부의 모습에서 교훈을 얻습니다. 긴 시간을 신부로서 준비하고도 마지막 순간에 한 번 더 점검하는 모습처럼 매 순간 나를 살필 줄 아는 지혜를 구하며 오늘도 행복하고 보람된 주말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6일(토) 168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7일 - 6월 15일(금) / 열왕기하 9-10장

 

오늘 읽을 말씀은 열왕기하 9장 10장입니다.

엘리사의 선지자 생도 중에 소년 선지자는 엘리사의 부탁으로 기름병을 들고 길르앗 라못으로 가서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우노라 하고 급히 돌아오게 합니다.

예후에게 행한 이야기를 듣고 함께 모였던 무리들은 ‘예후는 왕’ 이라고 외칩니다(9:13).

예후는 이스라엘 9대 왕 ‘요람’이 도망하는 것을 활을 당겨 살해하고 그 시체를 나봇의 밭에 던져버립니다.

마침 요람을 만나러 유다에서 내려왔던 유다의 6대 왕 아하시야가 도망하자 예후는 그를 죽이라고 합니다. 결국 아하시야는 므깃도까지 도망했으나 죽고 말았습니다(9:27).

예후가 이스르엘에 이르자 이세벨은 예후에게 ‘주인을 죽인 시므리여 평안하냐?’ 하고 묻습니다. 예후는 내 편이 될 자가 누구냐 소리치자 두세 명의 내시가 예후를 볼 때 예후는 ‘저를 내려 던지라’고 합니다(9:33).

아합의 아들 70명이 사마리아에 있으므로 예후가 편지를 보내 아합의 아들을 교육하는 방백들과 장로들에게 그들 중에서 어질고 정직한 자를 왕으로 세우라고 합니다. 그러나 방백들과 장로들은 예후가 이미 아합의 집안을 다스렸다는 것을 알고 있으므로 두려워하여 감히 그 일을 하지 못합니다.

예후는 아합의 아들 70명을 죽이라고 하여 그 머리를 광주리에 담아 예후에게 보냅니다. 예후는 그들의 머리를 문어귀에 걸어두고 여호와께서 아합의 집에 대하여 하신 말씀이 이제 이루어졌다고 외칩니다(10:10).

예후는 바알을 섬기는 제사장들에게 제사를 위하여 바알의 당에 모두 모이라고 하고 그들이 모였을 때에 그들을 죽여 버리고 바알의 당을 불살라 버리고 그곳을 변소로 만들었습니다(10:27).

죄의 쓴뿌리가 얼마나 깊은지 예후가 이렇게 바알의 당과 제사장들을 죽여버리고 무너트렸지만 여전히 벧엘과 단에 있는 금송아지를 섬기는 죄에서 떠나지 못했습니다(10:29).

죄의 쓴 뿌리를 찾아내어 제거할 수 있는 믿음과 은혜를 기도하며 오늘도 주의 말씀으로 숭리하시기 바랍니다.


거룩한 동행 166일 - 6월 14일(목) / 열왕기하 6-8장


오늘 아침에는 열왕기하 6장부터 8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엘리야가 하늘로 올라간 후 엘리사에게 엘리야에게 임했던 영이 임하여 새로운 일들을 펼쳐나갑니다.

영감이 충만한 사람 엘리사가 펼쳐 보이는 사역을 생각하며 그런 날이 오기를 고대합니다.

선지자 생도들의 거처가 좁아 요단 건너 새로운 거처를 만들려고 나무를 찍던 중 도끼가 물속에 빠졌습니다.

엘리사가 나뭇가지를 베어 물에 던지자 도끼가 떠오릅니다(6:6).

아람 왕이 이스라엘을 공격하려고 하면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에게 아람의 작전을 알려주므로 승리합니다. 아람 왕은 자기들의 진영에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 있다고 착각할 때 아람 왕의 신복 중 한 사람이 아닙니다. 이스라엘에 선지자가 있어 왕이 침실에서 하신 이야기도 다 알고 알려주기 때문 이라고 합니다(6:12).

아람 왕이 엘리사를 체포하려고 엘리사가 머물고 있는 성을 포위하자 엘리사의 시종은 그 사실을 알고 엘리사에게 아룁니다. 그러자 엘리사는 사환의 눈을 열어 불말과 불 병거가 가득한 것을 보게 합니다.

아람 군대의 눈이 어두워서 이스라엘 진영 한 복판에 들어올 때 엘리사는 적군을 죽이지 말고 선대하여 돌려보내게 합니다.

이 후에 아람 왕은 사마리아 성을 포위하고 진을 쳤습니다.

그 결과 사마리아 성 안에서는 물가가 폭등합니다.

여인들이 서로 약속하기를 아들을 잡아먹고 다음에 다시 다른 여인의 아들을 잡아먹기로 할 정도로 굶주린 상태가 혹독합니다.

심지어 왕은 속에 굵은 베옷을 입고 민정 시찰을 합니다.

엘리사는 내일 이맘때에 사마리아 성에서 물가가 내려갈 것이라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예언합니다(7:1).

한 장관은 엘리사에게 하나님이 하늘에 창을 내고 먹을 것을 내려준다고 해도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합니다.

결국 그 장관은 눈으로 이루어진 현실을 보았으나 군중들의 발에 밟혀 죽고 말았습니다(7:20).

장차 7년의 기근을 알려주자 아들을 살려준 여인은 블레셋 사람의 땅에서 7년을 기거하고(8:1), 돌아와서 왕에게 호소하여 여인에게 속한 땅과 소출을 돌려주라고 합니다.

엘리사가 다메섹에 갔을 때 아람 왕 벤하닷이 병들었는데 그의 신하 하시엘에게 벤하닷의 병이 나을 것인지 묻게 합니다(8:8).

엘리사는 하사엘에게 왕은 죽을 것이고 네가 왕이 될 것이라고 하자 하사엘은 어찌 그런 큰일을 내가 할 수 있으랴 하고 벤하닷에게 돌아가서 왕이 나을 것이라고 한 후 그 다음 날 이불을 물에 적셔 왕의 얼굴을 덮어 질식사 시킵니다(8:15).

여호람은 아합의 딸을 아내로 맞아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는 왕이 됩니다(8:18).

선조들의 삶이 악을 행하는 굴레가 된 왕들의 모습에서 나의 조상들은 어떤 삶을 살았는지 묵상하며 후손들을 위하여 선한 길을 만들어 갈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일어나기를 기도



합니다.


거룩한 동행 166일 - 6월 14일(목) / 열왕기하 6-8장


오늘 아침에는 열왕기하 6장부터 8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엘리야가 하늘로 올라간 후 엘리사에게 엘리야에게 임했던 영이 임하여 새로운 일들을 펼쳐나갑니다.

영감이 충만한 사람 엘리사가 펼쳐 보이는 사역을 생각하며 그런 날이 오기를 고대합니다.

선지자 생도들의 거처가 좁아 요단 건너 새로운 거처를 만들려고 나무를 찍던 중 도끼가 물속에 빠졌습니다.

엘리사가 나뭇가지를 베어 물에 던지자 도끼가 떠오릅니다(6:6).

아람 왕이 이스라엘을 공격하려고 하면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에게 아람의 작전을 알려주므로 승리합니다. 아람 왕은 자기들의 진영에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 있다고 착각할 때 아람 왕의 신복 중 한 사람이 아닙니다. 이스라엘에 선지자가 있어 왕이 침실에서 하신 이야기도 다 알고 알려주기 때문 이라고 합니다(6:12).

아람 왕이 엘리사를 체포하려고 엘리사가 머물고 있는 성을 포위하자 엘리사의 시종은 그 사실을 알고 엘리사에게 아룁니다. 그러자 엘리사는 사환의 눈을 열어 불말과 불 병거가 가득한 것을 보게 합니다.

아람 군대의 눈이 어두워서 이스라엘 진영 한 복판에 들어올 때 엘리사는 적군을 죽이지 말고 선대하여 돌려보내게 합니다.

이 후에 아람 왕은 사마리아 성을 포위하고 진을 쳤습니다.

그 결과 사마리아 성 안에서는 물가가 폭등합니다.

여인들이 서로 약속하기를 아들을 잡아먹고 다음에 다시 다른 여인의 아들을 잡아먹기로 할 정도로 굶주린 상태가 혹독합니다.

심지어 왕은 속에 굵은 베옷을 입고 민정 시찰을 합니다.

엘리사는 내일 이맘때에 사마리아 성에서 물가가 내려갈 것이라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예언합니다(7:1).

한 장관은 엘리사에게 하나님이 하늘에 창을 내고 먹을 것을 내려준다고 해도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합니다.

결국 그 장관은 눈으로 이루어진 현실을 보았으나 군중들의 발에 밟혀 죽고 말았습니다(7:20).

장차 7년의 기근을 알려주자 아들을 살려준 여인은 블레셋 사람의 땅에서 7년을 기거하고(8:1), 돌아와서 왕에게 호소하여 여인에게 속한 땅과 소출을 돌려주라고 합니다.

엘리사가 다메섹에 갔을 때 아람 왕 벤하닷이 병들었는데 그의 신하 하시엘에게 벤하닷의 병이 나을 것인지 묻게 합니다(8:8).

엘리사는 하사엘에게 왕은 죽을 것이고 네가 왕이 될 것이라고 하자 하사엘은 어찌 그런 큰일을 내가 할 수 있으랴 하고 벤하닷에게 돌아가서 왕이 나을 것이라고 한 후 그 다음 날 이불을 물에 적셔 왕의 얼굴을 덮어 질식사 시킵니다(8:15).

여호람은 아합의 딸을 아내로 맞아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는 왕이 됩니다(8:18).

선조들의 삶이 악을 행하는 굴레가 된 왕들의 모습에서 나의 조상들은 어떤 삶을 살았는지 묵상하며 후손들을 위하여 선한 길을 만들어 갈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일어나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4일(목) 166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5일 - 6월 13일(수) / 열왕기하 3-5장


오늘 아침에는 열왕기하 3장부터 5장까지 읽으시기 바랍니다.

본문 중에 ‘이 사람은 하나님의 거룩한 사람인 줄 내가 아노라(I know that this man is a holy man of God.)’를 묵상하며 ‘나는 어떤 사람이었나?’ 자기에게 질문해 보시기 바랍니다(4:9b).

하나님이 보시기에 악을 행하는 사람(여호람 왕)이 있는가 하면 유다와 이스라엘을 향한 에돔의 침략을 막아낼 수 있도록 지혜의 전술을 알려주는 사람(엘리사)도 있습니다.

나는 세상에서 어떤 존재인가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영국의 철학자 베이컨은 사람을 세 가지 존재로 비유합니다.

첫째는 거미와 같이 세상에 필요하지 않는 존재

둘째는 개미와 같이 세상에 있으나 마나한 존재

셋째는 꿀벌과 같이 세상에 유익을 주는 꼭 필요한 존재

어떻게 하면 필요한 존재가 될 수 있을까요?

첫째는 조상의 유전적이며 습관적인 잘못된 생활을 개선하자

여호람은 조상 여로보암의 범한 죄를 행하고 떠나지 않았다고 합니다(3:3).

둘째는 여호와께 질문하는 생활을 회복하자

모압 왕이 이스라엘을 배반하자 여호람은 유다 왕 여호사밧에게 사자를 보내어 힘을 합쳐 모압을 공격하자고 제안합니다.

이때 여호사밧은 먼저 여호와께 전쟁에 대해서 물어볼 만한 선지자를 찾아 물어보자고 합니다(3:11).

셋째는 하나님의 사람을 찾으라

선지자 생도 중의 한 아내가 빚으로 인하여 두 아들이 종으로 팔려갈 위기에 하나님의 사람 엘리사를 찾아옵니다.

엘리사는 빈 그릇을 빌려오라고 하여 그릇에 기름을 채워주고 그 기름을 팔아 빚을 청산하고 생활하라고 도와주었습니다.

수넴 여자는 엘리사를 위하여 작은 방을 준비하고 어느 때든지 쉴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주었으며 아들이 죽었을 때에도 먼저 하나님의 사람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려고 합니다(4:35).

넷째는 방향을 알려주라  

아람 왕의 군대 장관 나아만은 존귀한 사람이었지만 문둥병에 고통을 받고 있었습니다. 마침 그의 부인의 몸종으로 이스라엘에서 붙잡혀 온 작은 계집 아이는 주인에게 이스라엘에 가면 병을 고칠 수 있다고 알려줍니다(5:3).

다섯째는 순종하라

나아만은 선지자의 말에 흥분하여 다메섹에 아마나와 바르발 강이 이스라엘의 강 보다 더 깨끗하고 좋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나아만의 종들은 몸을 씻으면 문둥병이 깨끗할 수 있다는데 한번 해 보고 나서 결정하자며 장군을 타일러 몸을 씻고 문둥병을 깨끗하게 해결합니다(5:14. 27).

나는 어떤 사람일까 생각하며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고 칭찬을 들을 수 있는 믿음을 기도하는 하루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3일(수) 165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4일 - 6월 12일(화) / 열왕기하 1-2장


오늘부터 열왕기하를 읽게 됩니다.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은 열왕기하 1장 2장입니다.

이스라엘의 역사를 통하여 오늘 우리들의 시대에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깨닫게 합니다.

1장아합의 통치 22년이 끝나고 아하시야가 왕이 되었을 때 다락에서 떨어져 병이 들자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나을 수 있는지 물어 보라고 합니다.

엘리야는 아하시야에게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바알세붑에게 병에 대하여 질문하느냐 하며 ‘네가 올라간 침상에서 내려오지 못할 것’ 이라고 책망합니다.

왕은 오십 부장을 보내어 엘리야에게 보내어 내려오라고 합니다. 그러자 엘리야는 내가 하나님의 사람이면 하늘에서 불이 내려 오십 부장과 그 일행을 불태워버렸습니다. 이러한 일이 반복되자 세 번째 찾아온 오십 부장은 나와 당신의 종의 생명을 귀하게 보시고 함께 내려가기를 청합니다.

두 번씩이나 오십 주장과 오십 인이 불에 타 죽은 것은 하나님의 사람에게 왕의 명령으로 명령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결국 아하시야가 아들이 없이 죽고 여호람(요람)이 왕이 됩니다.

2장은 엘리야가 불병거와 불말을 타고 하늘로 승천한 사건을 소개합니다. 이때 엘리사는 스승 엘리야에게 갑절의 영감을 구하였고 엘리야가 승천 한 후 엘리사는 그의 옷을 두 조각을 찢고 엘리야의 겉옷을 들고 엘리야의 하나님이여 어디 계십니까 하며 요단의 물을 치자 물이 갈라지고 엘리사가 건너갑니다.

엘리사에게 엘리야의 영감이 임했습니다.

갑절의 영감을 구한 엘리사처럼 오늘날도 믿음의 사람들은 하나님께 풍성한 영감을 구하며 믿음의 경주자로서 생명이 넘치는 삶을 살아가야 하겠습니다.

영감의 사람 엘리사는 좋지 못한 물 때문에 열매가 맺지 못하는 땅을 소금으로 물의 근원에 던져 물을 새롭게 하므로 좋은 땅으로 변하여 열매를 맺는 놀라운 일을 보여주었습니다.

믿음의 사람으로 세상 사람들에게 믿음을 보여줄 수 있기를 기도하며 오늘도 승리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2일(화) 164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3일 - 6월 11일(월) / 열왕기상 20-22장


오늘은 열왕기상 20장부터 22장을 읽어야 합니다.

아람 왕 벤하닷이 사마리아 성을 포위하고 아합 왕에게 너희 성의 모든 것이 내 것이라고 조롱하자 아합 왕은 한 마디 말도 못하고 모든 것이 아람 왕 벤하닷의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때 선지자가 아합 왕에게 내가 여호와가 되심을 너희에게 보여 줄 것이니 각 도의 방백의 소년들 230명과 7천명의 자손으로 아람의 군대를 물리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1차 공격에 성공한 후 선지자는 다시 아합 왕에게 아람 군대가 두 번째 공격을 시도할 것인데 이번에도 여호와가 하나님이 되신다는 것을 알게 하시겠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은 그가 계시하신 말씀대로 순종하지 않을 때는 반드시 그 죄 값을 찾으십니다. 아합 왕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따르지 못하였기에 근심하고 답답하여 궁으로 돌아갔습니다.

그 후에 아합 왕은 나봇의 포도원을 나물 밭으로 구입하려 했으나 성취하지 못하여 병이 납니다. 아합의 부인 이세벨은 당신이 왕이냐 하며 그 밭을 빼앗아 왕에게 건네줍니다.

왕의 권한은 백성의 밭을 빼앗는 것이 아니라 백성을 보호해야 하는데도 아합 왕과 부인 이세벨은 왕의 권한을 잘못 사용합니다.

아합은 그의 부인에게 충동되어 잘못을 행하므로 하나님 보시기에 악한 왕이라고 하셨습니다.

나는 하나님 앞에서 어떤 사람일까요?

하나님 보시기에 선한 사람이었더라!

아니면 하나님 보시기에 악한 사람이었더라!

오늘도 선한 사람으로 드러날 수 있도록 마음과 몸을 가다듬고 승리하는 하루가 되시기를 기대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1일(월) 163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62일 - 6월 10일(주일) / 열왕기상 18-19장

 

오늘은 6월 10일 주일입니다.

오늘 읽어야 할 말씀은 열왕기상 18장 19장입니다.

솔로몬 왕이 죽은 후에 남쪽은 솔로몬의 아들 르호보암유다지파베냐민지파를 중심으로 유다를 세웠습니다. 여로보암열 지파들은 북쪽에 이스라엘을 세웠습니다.

이스라엘 왕들의 행적에 공통된 것은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했다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악은 여로보암이 벧엘과 단에 금송아지 형상을 만들고 너희들을 인도할 신이라고 하여 섬기라고 한 것입니다.

죄의 쓴 뿌리가 역대 왕들을 흔들고 있었기에 선지자 엘리야는 아합 왕에게 기근을 명하였고 이번에는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언합니다.

아합 왕의 궁내 대신 오바댜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으로 선지자들을 죽일 때에 50명씩 동굴 두 곳에 선지자들을 숨겨주고 떡과 물을 공급한 사람이었습니다.

엘리야는 바알과 아세라를 섬기는 선지자들을 갈멜 산에 모으고 어느 신이 비를 내리느냐 하고 각각 단을 쌓고 섬기는 신에게 비를 내려달라고 기도하게 합니다.

결국 엘리야의 기도가 비를 내리게 하였고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바알과 하나님 사이에서 머뭇거리는 백성들에게 하나님을 섬기라고 결단케 합니다.

그리고 바알과 아세라 선지자들을 붙잡아 기손 시내로 데려다가 죽입니다.

이러한 소식을 들은 아합 왕의 부인 이세벨은 엘리야를 잡아 죽이겠다고 장담합니다. 엘리야는 로뎀 나무 그늘 아래 앉아 하나님께 차라리 죽기를 구합니다.

굉장한 사역을 마친 후에 찾아오는 영적 공허감은 선지자 엘리야에게 절대 휴식이 필요한 것을 알고 숯불에 구운 떡과 한 병의 물을 나시게 한 후 사십일을 걸어 하나님의 산 호렙에 이르게 합니다.

무더운 여름철이 다가옵니다.

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휴식이 필요한 때에는 반드시 휴식을 갖되 사치스런 휴식이 아니라 몸과 영의 회복을 위한 휴식을 계획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10일(주일) 162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