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동행 183일 - 7월 1일(주일) / 이사야 25-29장

오늘은 하반기를 시작하는 첫날 7월 초하루입니다.

오늘 읽어야 할 본문은 이사야 25장부터 29장입니다.

25장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괴롭히는 나라들을 벌하시므로 그들도 하나님을 두려워합니다.

이스라엘을 주위 국가들의 박해로부터 보호하시며 장차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신약 시대의 구원을 예언하셨습니다.

26장은 이스라엘 백성이 받을 구원에 대한 찬송입니다.

27장은 유다 민족의 원수 되는 열국들을 멸절시키시고 하나님의 백성이 적당한 견책을 받지만 망하는 것이 아니라 왕성하게 되며 택한 백성들이 각처에서 모여들 것을 말씀합니다.

28장은 사마리아의 수도 에브라임이 방탕하므로 하나님의 징벌을 받고 남은 백성들을 보존하시지만 그들도 벌을 받아야 합니다.

29장은 하나님의 백성이 원수의 나라로부터 공격을 받는 징계의 이유와 원수들의 나라는 무너지며 장차 하나님의 백성이 받을 은혜를 말씀합니다.

사랑과 공의로우신 하나님은 그의 백성을 사랑하시지만 때로는 공의에서 벗어날 때는 엄한 징계로 돌아서기를 원하십니다.

무조건적인 사랑만이 아니라 보호와 징계를 함께 사용하시는 하나님 앞에 나는 보호의 대상으로 살아가는가 아니면 징계의 대상으로 살아가는가를 생각하며 하반기 첫날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7월 1일(주일) 183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82일 - 6월 30일(토) / 이사야 21-24장


6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2012년 전반기를 마감합니다.

어떻게 지내셨는지요?

7월 첫 주일을 ‘맥추감사주일’로 지킵니다.

물론 유대인들이 첫 열매를 거둬드리는 것에 대한 감사에서 유래한 절기이지만 저희들에게는 전반기 6개월을 은혜 가운데 마친 것에 대한 감사가 더 크다고 하겠습니다.

각 구역에서 찬양을 준비하고 찬양 후 캄보디아 선교 보고를 통한 삶의 행복과 은혜를 나누려고 합니다.

오늘은 이사야 21장부터 24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21장은 바벨론에 대한 예언으로 선지자 이사야는 ‘혹독한 묵시’라고 하여 ‘환난에 대한 묵시’를 말합니다.

22장은 예루살렘을 침략한 앗수르 군대의 위험과 유대인들의 불신앙에 대한 말씀입니다. 선지자 이사야는 유대인들에게 회개하는 눈물을 흘려야 한다고 외칩니다.

23장은 두로에 대한 예언으로 두로의 상술에는 거짓이 많았기 때문에 그것을 ‘기생 노래의 뜻’과 같다고 하셨습니다. 상술 자체가 나쁜 것이 아니라 거짓 상술이 잘못입니다.

24장은 유다에 대한 예언으로 죄를 벌하시는 하나님의 심판으로 말미암아 땅이 황무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너희가 동방에서 여호와를 영화롭게 하며 바다 모든 섬에서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영화롭게 할 것이라.’ (15절)

(Therefore in the east give glory to the LORD; exalt the name of the LORD, the God of Israel, in the islands of the sea.)    

무더위에 건강 유의하시고 몸을 잘 다스릴 수 있는 지혜로운 생활을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30일(토) 182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81일 - 6월 29일(금) / 이사야 18-20장

오늘은 이사야 18장부터 20장까지 읽습니다.

18장은 앗수르의 멸망에 대한 예언이며,

19장은 애급에 대한 경고이며,

20장은 애급에 대한 행동 예언을 말씀합니다.

선지자 이사야는 삼년 동안 벗은 몸과 벗은 발로 행하여 애급과 구스에 대하여 기적이 되게 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20:3).

이때 삼년 동안이란 삼년 동안인가?

아니면 삼년 후에 일어날 일인가?

혹은 삼년 후의 환난인가?

여러 가지 의미로 해석이 가능합니다만 삼년 동안의 행동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또한 기적이란 오히려 ‘징조’ 라고 번역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이사야의 행동 예언은 장차 애급에 임할 앗수르의 침략으로 말미암아 애급 사람들이 많이 사로잡혀 갈 것을 가리키는 징조를 말합니다.

이사야의 행동 예언에서 신앙인으로 배워야 할 자세를 생각합니다.

첫째는 그리스도인은 세상 사람들에 대하여 하나님의 진리대로 살아야 합니다. 때로는 그 길이 벌거벗은 몸과 발이 될지라도 순종해야 합니다. 

둘째는 그리스도인은 애급과 구스를 바라보지 말고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아야 합니다.

만일 애급과 구스를 바라본다면 하나님께서는 애급과 구스를 앗수르에게 사로잡혀 가게 하십니다.

셋째는 그리스도인은 세상에 소망을 두지 말고 영원한 것을 바라보며 그곳에 소망을 두어야 합니다.

무더운 날씨에 몸과 마음이 쉽게 흔들거립니다.

오늘도 무더위 속에서 건강을 잘 지키시고 맡은 자리에서 내게 허락하신 은총을 마음껏 찬양하며 감사하는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29일(금) 181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80일 - 6월 28일(목) / 이사야 13-17장

2012년 전반기를 마감해야 하는 주간입니다.

매일 성경 읽는 생활이 몸에 익숙해지셨는지요?

거룩한 습관은 쉽게 몸에 익숙해 질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날마다 실천하므로 내 몸에 맞는 거룩함을 찾아야 합니다.

오늘은 이사야 13장부터 17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오늘 말씀의 주요 사건은 바벨론 모압 다메섹 수리아에 대한 경고라고 하겠습니다.

장차 유다가 망할 것을 예언하면서 그 이웃 나라들도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경고합니다.

왜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을 애급에서 인도하여 결국 약속의 땅에서 무너지게 하실까요?

그 이유를 한마디로 이렇게 증거합니다.

구원의 하나님을 잊어버리며 자기의 능력의 반석을 마음에 두지 않은 까닭이라.

애급에서 나올 수 있었던 것도 구원의 하나님이 허락하신 은총이었습니다. 그러나 은총이란 당시에는 매우 아름답고 귀하게 느껴지고 받아드려집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은총은 그 빛을 잃어버립니다.

마치 항상 건강한 사람은 건강에 대한 감사를 모르는 것과 같다고 하겠습니다.

공기를 마음껏 호흡하며 살아가지만 어느 날 갑자기 공기를 돈을 주고 구입해야 한다면 모든 사람들이 공기에 대한 고마움을 갖게 될 것입니다.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라고 믿습니까?
그렇다면 은혜에 따른 감사의 마음을 표현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 감사가 열매가 될 수 있도록 잘 관리해야 합니다.

잊어버리기를 좋아하는 것이 인간의 본성입니다.

그러나 은혜를 아는 사람은 결코 잊어버리지 않습니다.

목회 현장에서 수십 년 전에 만났던 교우들이 뉴욕을 방문할 때마다 잠시 만나보겠다고 찾아오는 발걸음을 대할 때마다 은혜를 아는 사람들의 발자취를 느끼게 됩니다.

오늘도 내가 잊지 말아야 할 사람에게 감사의 편지나 전화를 하며 은총의 삶을 다짐하는 복된 하루가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28일(목) 180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79일 - 6월 27일(수) / 이사야 8-12장

 

오늘은 이사야 8장부터 12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묵상의 주제는 ‘하나님은 나의 구원이시라(God is my salvation!)’(12:2a)

보라 하나님은 나의 구원이시라 내가 의뢰하고 두려움이 없으리니 주 여호와는 나의 힘이시며 나의 노래시며 나의 구원이심이라.’ (Surely God is my salvation; I will trust and not be afraid. The LORD, the LORD, is my strength and my song; he has become my salvation.) 

구원이란 하나님이 하신 가장 아름다운 일이므로 찬송으로 화답해야 합니다(12:5)

이와 같은 구원을 이루시려고 이새의 줄기와 뿌리에서 한 싹이 나서 만민의 기호로 서게 될 것이며 열방이 그에게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 때가 되면 이리가 어린 양과 함께 거하고, 표범이 어린 염소와 함께 눕고, 송아지와 어린 사자와 살진 짐승이 함께 있어 어린 아이에게 끌립니다.

암소와 곰이 함께 먹으며, 사자가 소처럼 풀을 뜯습니다.

젖 먹는 아이가 독사의 구멍에서 장난하며 젖을 뗀 어린 아이가 독사의 굴에 손을 넣는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현상을 천국이 도래한 것이라고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예수님 당시에도 메시아가 도래한 것을 알지 못하고 십자가에 못 박혀 죽게 했던 것처럼 오늘날도 주님은 이 세상에 오셨는데 사람들이 모르고 있다고 강조합니다.

그렇다면 이사야 선지자가 예언한 것처럼 천국이 도래한 현상이 나타나야 합니다. 정말 어린 아이가 독사의 굴에 손을 넣어도 독사가 물지 않을까요? 또한 사자가 풀을 뜯을까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아직 주님이 재림하신 것은 아닙니다.

남은 자가(the Remnant) 하나님께로 돌아올 것이라는 것은 구약의 중심 신앙입니다(10:21-22)

남은 자는 누구일까요?

남은 자는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심을 믿는 신앙으로 무장한 사람입니다(8:10)

남은 자는 만군의 여호와를 섬기는 사람입니다(8:13, 18)

남은 자는 평강의 왕을 믿는 사람입니다(9:5)

오늘도 남은 자로 기억될 수 있는 믿음의 사람으로 무장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27일(수) 179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78일 - 6월 26일(화) / 이사야 4-7장


선지자들을 시대별로 구분해 봅니다.

포로 이전에 활동했던 선지자들은 오바댜, 요나, 아모스, 호세아, 이사야, 미가, 나훔, 하박국, 스바냐, 예레미야 입니다.  

포로기에 활동했던 선지자는 에스겔, 다니엘입니다.

오늘은 이사야 4장부터 7장까지 읽게 됩니다.

오늘 묵상의 주제는 ‘여호와의 포도원과 여호와의 기뻐하는 나무’에 대한 것입니다(5:7 참조).

대저 만군의 여호와의 포도원은 이스라엘 족속이요 그의 기뻐하시는 나무는 유다 사람이라 그들에게 공평을 바라셨더니 도리어 포학이요 그들에게 의로움을 바라셨더니 도리어 부르짖음이었도다.’ (이사야 5:7)

(The vineyard of the LORD Almighty is the house of Israel, and the men of Judah are the garden of his delight. And he looked for justice, but saw bloodshed; for righteousness, but heard cries of distress.)   

여호와의 포도원은 이스라엘 족속이며, 여호와의 기뻐하시는 나무는 유다 사람입니다.

그렇다면 이 시대를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은 여호와 하나님 앞에 누구일까요?

요한복음 15장 5절에서 그 실체를 찾아봅니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니 저가 내 안에, 내가 저 안에 있으면 이 사람은 과실을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 

예수님은 포도나무, 그리스도인은 포도나무에 붙은 가지가 됩니다.

가지는 나무에 붙어 있어야만 열매를 맺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공평(公平)과 의(義)의 열매 맺는 나무가 되기를 원하셨으나 포학과 부르짖음으로 다가왔습니다. 부르짖음을 공동번역에서는 ‘아우성’ 이라고 합니다.

그 이유를 오늘의 본문에서 찾아봅니다.

첫째는 온 종일 독주와 포도주를 즐기기 때문입니다(5:11)

둘째는 죄악을 즐기기 때문입니다(5:18)

셋째는 깨닫지 못하기 때문입니다(6:8)

넷째는 믿지 못하기 때문입니다(7:9)

좋은 나무가 되면 저절로 좋은 열매를 맺습니다.

좋은 열매를 구하기 전에 좋은 나무가 되어야 합니다.

좋은 나무가 되려면 접붙임을 받아 좋은 나무로 바뀌어야 합니다.

좋은 나무가 되어 주님께서 원하시는 열매를 맺는 일에 승리하는 하루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26일(화) 178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77일 - 6월 25일(월) / 이사야 1-3장

거룩한 동행 177일 - 6월 25일(월) / 이사야 1-3장


오늘은 이사야 1장부터 3장까지 읽어야 합니다.

1장은 선지자 이사야의 시대가 유대 왕 웃시야(10대), 요담(11대, 요람), 아하스(12대), 히스기야(13대)의 때라고 소개합니다.

짐승들도 주인을 알건마는 이스라엘은 주인을 알지도 못하는 깨닫지 못하는 백성과 같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무슨 죄를 지었을지라도 돌아오면 아름다운 소산을 먹을 것이며 배반하면 칼에 삼킬 것이라고 하십니다.

2장은 이스라엘 백성이 여호와의 빛에 따라 행하면 전쟁을 피하려고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고 합니다.

인생을 의지하지 말아야 할 이유는 그들의 힘은 코에 달려있기 때문입니다.

3장은 하나님의 백성들이 의지하는 것을 하나님은 철저하게 끊어버립니다. 그러므로 악인에게는 화가 임하여 그들이 행한 대로 받게 될 것이며, 의인에게는 복이 임하여 그들의 행위대로 먹게 될 것입니다.

악인과 의인의 차이는 같은 행위가 악인에게는 저주가 되며 의인에게는 복이 된다는 것입니다.

오늘도 내 삶이 복의 근거가 되는 행복한 믿음의 사람으로 거듭나는 하루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25일(월) 177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 

거룩한 동행 176일 - 6월 24일(주일) / 열왕기하 17-18:12


오늘은 열왕기하 17장부터 18장 12절까지 읽어야 합니다.

17장은 이스라엘 마지막 19대 왕 호세아의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호세아는 9년을 왕으로 지내면서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합니다.

그 결과 앗수르 왕 살만에셀은 호세아를 공격하므로 호세아는 조공을 바치기로 하지만 애급의 도움을 청하고 반역합니다.

앗수르 왕은 호세아를 감옥에 가두고 3년 동안 사마리아를 포위한 후 호세아 9년에 이스라엘을 무너트립니다.

앗수르의 정책은 이스라엘 사람들을 포로로 붙잡아 앗수르로 끌고 가고 앗수르 사람들을 사마리아로 보내 이스라엘 백성들의 혈통을 혼잡케 합니다.

이러한 정책의 결과 예수님 당시 유대인들은 사마리아 지방으로 지나가는 것을 금하게 된 것입니다.

18장은 이스라엘 왕 호세아 3년에 유다에서는 히스기야가 왕위에 올랐다고 합니다.히스기야가 왕위에 오른 때는 25세로 29년 동안 치리합니다.

히스기야는 그 조상 다윗의 모든 행위와 같정직히 행하여 여러 산당을 제하며 주상을 부수고 아세라 목상을 찍었고 모세가 만든 놋뱀을 아직도 섬기므로 그것을 부서트립니다.

그러므로 성경은 히스기야 왕에 대하여 이렇게 증거합니다.

여호와께서 저와 함께 하시매 저가 어디로 가든지 형통하였더라

하나님과 연합하여 말씀대로 믿고 말씀대로 순종하여 히스기야 왕과 같은 은총을 누리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주후 2012년 6월 24일(주일) 176일 / 366일

뉴욕나사렛교회 이승혁목사

www.nykc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