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3월 31일(수)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예레미야 6:1∼30
묵상을 위한 주제 : 옛적 길 선한 길(16절)
성구 :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너희는 길에 서서 보며 옛적 길 곧 선(善)한 길이 어디인지 알아보고 그리로 행(行)하라 너희 심령(心靈)이 평강(平康)을 얻으리라 하나 그들의 대답(對答)이 우리는 그리로 행(行)치 않겠노라 하였으며.
“옛적 길 선한 길(the ancient paths & the good ways)”

예레미야 2장부터 6장은 유다의 심판에 대해서 증거 합니다. 특히 3장부터 6장은 멸망한 북이스라엘이 갔던 길을 남유다도 그 길을 가는 것에 대해서 심판을 예고하는 말씀입니다.

예레미야 6장을 세 단락으로 구분합니다.
6:1∼8, 남유다 예루살렘의 함락
6:9∼21, 회개의 거부
6:22∼30, 북방에서 오는 침략자(바벨론 제국)

예루살렘이 반드시 무너질 것이므로 “베냐민 자손들아 피난하라”고 외칩니다.
베냐민 지파는 이스라엘 12지파 중에서 가장 작은 지파입니다. 작은 지파를 명하여 이스라엘 모든 지파가 예루살렘을 떠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예루살렘은 무너질 수 없다며 떠나려고 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가 두 가지라고 하겠습니다.
첫째는 예루살렘은 높은 고지 위에 세워졌기 때문입니다(해발 827m)
둘째는 예루살렘은 하나님의 성이기 때문입니다.
깨닫지 못하는 어리석은 믿음은 신흥제국 바벨론에 의해서 처참하게 예루살렘 성이 무너지는 것을 경험하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역사의식(歷史意識)이 없는 민족(民族)은 반드시 망(亡)할 수밖에 없습니다.
과거의 역사는 오늘을 살아가는 지혜를 얻게 합니다.
오늘의 역사는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 현실과 같습니다.
선지자 예레미야가 외치는 메시지는 무엇일까요?
첫째는 예루살렘아 훈계를 받으라(8절)
둘째는 슬퍼하며 통곡하라(26절)
청교도 신앙으로 세워진 나라 미국과 자유민주주의 이념을 바탕으로 건국된 대한민국 땅에 선지자 예레미야의 외침이 더 크고 더 넓게 전파되어야만 미래가 보일 것입니다. 후손들에게 미래가 보장된 나라에서 평강을 누리며 살아갈 수 있는 기회가 계속되기를 소망한다면 이제 믿음의 눈과 귀를 열어 현실을 직시하며 마땅히 가야 할 길을 선택하는 일에 후회가 없어야 하겠습니다.

♪ 찬양 / 나의 갈 길 다가도록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9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예레미야 4:1∼31
♦ 묵상을 위한 주제 : 묵은 땅을 기경하라(3절)
♦ 성구 : 나 여호와가 유다와 예루살렘 사람에게 이같이 이르노라 너희 묵은 땅을 갈고 가시덤불 속에 파종(播種)하지 말라.   

오늘은 사순절 제35일, 고난주간 첫째 날 월요일입니다.

“묵은 땅을 기경(起耕)하라(break up your unplowed ground)”
“묵은 땅”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깨닫지 못하고 열매를 맺지 못하는 사람의 마음이라고 하겠습니다(호세아 10:12). 

“너희 묵은 땅을 기경하라 마침내 여호와께서 임하사 의를 비처럼 너희에게 내리시리라.”

세상이 요지경(瑤池鏡)과 같다고 합니다.
왜 세상이 요지경이 되었을까요?

예수님께서는 말씀을 “씨앗”에 비유하여 씨앗이 떨어지는 네 종류의 밭을 말씀하셨습니다. 네 종류의 밭은 “길가” “돌밭” “가시떨기” “좋은 땅”을 말합니다. “좋은 땅”에 떨어진 씨앗은 말씀을 듣고 깨달아서 백배, 육십배, 삼십배의 결실하는 것을 말합니다(마 13:1∼23).

묵은 땅을 기경하라는 것은 묵은 땅을 좋은 땅으로 만들라는 것입니다.
묵은 땅을 기경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마음의 악을 씻어 버려야 합니다.”(14절)
악한 생각이 마음에 오래 머물면 선을 행할 수 없게 됩니다(22절).

마음의 악을 씻는 말씀을 소개합니다.

하나님을 가까이 하라(야고보서 4:8)
하나님을 가까이 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가까이 하시리라 죄인들아 손을 깨끗이 하라 두 마음을 품은 자들아 마음을 성결케 하라.

주의 인자와 자비를 기도하라(시편 51:1∼2)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를 좇아 나를 긍휼히 여기시며 주의 많은 자비를 쫓아 내 죄과를 도말하소서. 나의 죄악을 말갛게 씻기시며 나의 죄를 깨끗이 제하소서.

악행을 멈추라(이사야 1:16)
너희는 스스로 씻으며 스스로 깨끗케 하여 내 목전에서 너희 악업을 버리며 악행을 그치고. 


죄를 짓지 않게 하는 것은 하나님이 강제로 멈추게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도움을 받아 내가 직접 멈추고 버려야 합니다.
   
왜 마음의 악을 씻어야 할까요?
마음의 악을 씻지 못하면 악이 쌓이고 쌓여 황무지가 되기 때문입니다(26절).

맑은 물이 담겨진 유리잔에 잉크 한 방울이 떨어지면 처음에는 잉크가 흩어지는 것이 보입니다. 그러나 잉크를 한 방울씩 계속 떨어트리면 맑은 물은 잉크 색으로 변합니다.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좋은 땅을 만들기 위하여 묵은 땅을 기경한 후 진실과 사랑의 씨를 뿌리는 일에 성공하여 열매를 기대할 수 있는 은총의 하루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마음에 가득한 의심을 그치고

https://www.youtube.com/watch?v=SWHuskJPqiM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7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예레미야 3:1∼25
♦ 묵상을 위한 주제 : 내 마음에 합하는 목자(15절)
♦ 성구 : 내가 또 내 마음에 합(合)하는 목자(牧者)를 너희에게 주리니 그들이 지식(知識)과 명철(明哲)로 너희를 양육(養育)하리라. 


어느 개인 병원의 원장으로부터 “내가 내 돈을 주며 사람을 고용하지만 내 마음에 맞는 사람을 찾기가 매우 어렵다”고 하는 의미 있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사람의 마음에 맞는 사람을 찾고 만나는 것도 어렵다면 누가 하나님 마음에 맞는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생각합니다.

“내 마음에 합하는 목자(shepherds after my own heart)”가 될 수 있는 비결을 살펴보겠습니다.

예수를 믿는다는 고백은 “내가 믿는 것”을 말합니다.
믿음은 내가 선택하고 결정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그 다음에는 나는 예수님이 기뻐하는 신앙을 유지하고 있는지 살펴야 합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계명을 주시며 “너희는 나의 백성이며, 나는 너희 왕 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계명을 주신 후에는 왕과 백성의 관계를 뛰어넘어 아버지와 아들과 같은 친밀한 관계가 되었고, 남편과 아내의 관계와 같다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을 이렇게 사랑하였는데도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을 배반하고, 집을 나간 탕자처럼, 남편을 버리고 떠난 타락한 아내가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이 될 수 있을까요?

첫째는 죄를 자복하라(13절)

“너는 오직 네 죄를 자복하라 이는 네 하나님 여호와를 배반하고 네 길로 달려 이방인들에게로 나아가 모든 푸른 나무 아래로 가서 내 목소리를 듣지 아니하였음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둘째는 구원은 오직 여호와께 있느니라(23절)

“작은 산들과 큰 산 위에서 떠드는 것은 참으로 헛된 일이라 이스라엘의 구원은 진실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있나이다.” 

하나님 마음에 흡족한 사람이 되려면 신앙생활의 주체는 내가 아니라 하나님이 되어야 합니다.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너의 가운데에 계시니 그는 구원을 베푸실 전능자이시라 그가 너로 말미암아 기쁨을 이기지 못하시며 너를 잠잠히 사랑하시며 너로 말미암아 즐거이 부르며 기뻐하시리라.”(스바냐 3:17)   

내 삶의 주인은 이제부터 내가 아니라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이 주인이 된 나의 삶을 위하여 지혜와 총명을 기도해야 합니다.

“여호와의 신 곧 지혜와 총명의 신이요 모략과 재능의 신이요 지식과 여호와를 경외하는 신이 그 위에 강림하시리니. 그가 여호와를 경외함으로 즐거움을 삼을 것이며.”(이사야 11:2∼3a)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지혜와 총명을 기도하며 하나님을 섬기는 즐거움을 만끽하는 믿음의 사람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나의 갈 길 다가도록

https://www.youtube.com/watch?v=VZdMLgChd-8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6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예레미야 2:1∼37
♦ 묵상을 위한 주제 : 두 가지 악(13절)
♦ 성구 : 내 백성이 두 가지 악(惡)을 행(行)하였나니 곧 생수(生水)의 근원(根源)되는 나를 버린 것과 스스로 웅덩이를 판 것인데 그것은 물을 저축(貯蓄)지 못할 터진 웅덩이니라.  

“두 가지 악(惡)(Two sins)”이란 무엇을 의미할까요?
첫째는 생수의 근원이 되는 하나님을 버린 것

생수의 근원이 되는 하나님을 버렸다는 것은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을 숭배한 죄를 말합니다.

물은 인간이 살아가는 데에 가장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심지어 인간의 생명과 행복과 번영 그리고 구원과 영생을 가져다주는 하나님을 버린 것은 죽음이 아니라 완전한 파멸입니다(사 12:3, 55:1, 겔 4:1∼9).

둘째는 스스로 웅덩이를 판 것

스스로 웅덩이를 팠다는 것은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이방나라를 의지한 죄를 말합니다.

팔레스타인 지방에서는 물이 귀하기 때문에 수원을 확보하기 위해 흐르는 물을 가두어 놓을 저수지를 막거나 빗물을 모아두기 위해 웅덩이를 팠습니다. 그 웅덩이에 물이 스며들지 않기 위해 석회를 발랐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석회에 균열이가 물이 새어 나가고 맙니다. 유다 백성은 생수의 근원인 하나님을 버리고 스스로 물을 얻기 위해 웅덩이를 판 것입니다. 모든 복의 근원인 하나님을 버리고 스스로 살 길을 찾으려고 우상을 좇았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결국 터진 웅덩이인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가 하나님의 필요성을 거부하고 스스로 잘 살아 보기 위해 자신의 지혜를 따라 돈, 사람, 단체 등에 모든 생애를 거는 것도 그와 마찬가지입니다(학 1:2∼6, 눅 12:16∼21). 

유다의 우상 숭배하는 모습을 이렇게 탄식합니다(11절)

“어느 나라가 그들의 신들을 신 아닌 것과 바꾼 일이 있느냐 그러나 나의 백성은 그의 영광을 무익한 것과 바꾸었도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선지자 예레미야를 통하여 이방 나라를 의지하지 말고 여호와 하나님만을 믿고 따라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어떻게 하나님을 믿고 의지해야 할까요?

하나님의 징계가 임하기 전에 깨닫고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합니다.
오늘도 믿음의 통찰력(spiritual insight)을 기도합시다.
이 세상은 보는 만큼 알게 됩니다.
이 세상은 듣는 만큼 생각하게 합니다.
예언자 예레미야의 말씀을 보고 들으면서 이 세상에 던져진 우리들이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그 일을 찾아 책임을 바르게 감당하고 세상을 하나님 보시기에 아름다운 곳으로 다듬어가는 일에 보람과 희망과 기쁨을 함께 찾아가시기 바랍니다.

♪ 찬양 / 내 주는 강한 성이요

https://www.youtube.com/watch?v=mXtv57vLuw8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5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예레미야 1:1∼19
♦ 묵상을 위한 주제 : 네가 무엇을 보느냐(13절)
♦ 성구 : 여호와의 말씀이 다시 내게 임(臨)하니라 이르시되 네가 무엇을 보느냐 대답(對答)하되 끓는 가마를 보나이다 그 면(面)이 북(北)에서부터 기울어졌나이다.  

“예레미야”라는 이름은 “일메”와 “야후”의 합성어으로 “여호와가 던지셨다” “주께서 세우신다”는 뜻입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는 나라가 멸망해서 왕이 눈이 뽑히고 백성들이 죽임을 당하고, 바벨론으로 끌려가는 비참한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제사장들이 성전에서 죽임을 당하고, 심지어 여인들이 먹을 것이 없어서 자기의 자식을 삶아 먹는 것도 보았습니다.

예레미야는 기적은 한 번도 행한 적이 없었고 그의 예언도 언제나 절망적이었습니다. 거짓 예언자들은 나라가 망해도 2∼3년만 지나면 돌아온다고 합니다. 그러나 예레미야는 70년이 지나야 돌아온다고 예언하므로 사람들은 그를 매국노라 비난했습니다. 그래서 예레미야는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예레미야를 “눈물의 선지자”라고 부릅니다.

예레미야서를 더 잘 이해하려면 그 배경을 우리나라의 1800년대 후반부터 한일합방인 1910년까지의 역사를 생각해 봅니다. 1905년에 을사늑약이 채결되었을 때, 황성신문의 발행인이었던 장지연선생이 “이날을 목 놓아 통곡한다”는 의미의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이라는 논설을 썼습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는 나라가 기울어가다가 망하는 모습을 보고, 목을 놓아서 울며 써내려간 글이 “예레미야”와 “예레미야애가” 입니다.

 
“네가 무엇을 보느냐?”(What do you see?)
예언서를 읽으려면 상징을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합니다.
끓는 가마가 상징하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
그 가마가 북에서부터 기울어졌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하나님께서 예레미야에게 두 개의 환상을 보여주셨습니다. “살구나무 가지의 환상”과 “끓는 가마의 환상”이었습니다. 12절의 “지켜” 앞에 아라비아 숫자 (1)이라 쓰여 있습니다. 난외에서 “히, 살구나무라는 말과 지킨다는 말의 음이 비슷함”이라고 설명합니다. “살구나무”는 “샤켓(shaqed)”이고, “지키다”는 “쇼켓(shoqed)”입니다. 살구나무는 매화처럼 가장 먼저 피어 봄이 왔음을 알리는 나무였습니다. 살구나무가 봄을 알리는 것처럼 심판이 임박했으니 잘 살펴보라는 의미라고 하겠습니다.

“끓는 가마가 기울어진 것”은 그 안에 있는 것이 쏟아진다는 의미로 심판이 곧 실행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팬데믹(pandemic) 세상은 하나님이 보여주신 환상과 같습니다. 시작은 코로나 바이러스이었으나 깨닫지 못하면 더 심각한 변형 바이러스가 사람들을 무너트릴 것이라고 하신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네가 무엇을 보느냐?”

믿음의 눈으로 보고
믿음의 귀로 듣고
믿음으로 행동하게 하소서.

♪ 찬양 / 내 주 되신 주를 참 사랑하고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4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66:1∼24
♦ 묵상을 위한 주제 : 소위와 사상(18절)
♦ 성구 : 내가 그들의 소위(所爲)와 사상(思想)을 아노라 때가 이르면 열방(列邦)과 열족(列族)을 모으리니 그들이 와서 나의 영광(榮光)을 볼 것이며.

이사야서 마지막 장을 읽게 됩니다.
이사야서 1~39장은 하나님의 심판에 대한 예언이며 40~66장은 회복에 대한 예언의 말씀입니다. 이사야서 66장은 이사야서의 축소판처럼 ‘심판과 회복’이란 말씀의 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1~14절은 악인과 의인에 대해, 15~24절은 심판과 회복에 대해 말씀합니다.

하나님을 배교하는 악인에게는 심판이 있고 하나님의 신실한 종들에게는 회복이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새로운 창조 즉 “새 하늘과 새 땅”의 시대가 열릴 것을 약속하셨습니다.

오늘 우리가 함께 묵상할 주제는 “소위(所爲)와 사상(思想)”입니다.
‘소위와 사상’이란 “하는 짓 즉 소행(所行)과 생각”을 말합니다.
영어 성경에서는(NIV) “행동(actions)과 상상력(imaginations)” 이라고 번역합니다.

사람의 행동은 그의 생각으로부터 시작된다고 합니다.
무슨 생각을 하느냐에 따라 언어가 사용되고 언어가 행동으로 나타납니다.
그러므로 생각하는 것은 언어로, 언어는 행동으로, 행동은 습관으로 습관은 인생을 만들어간다고 합니다.

사람의 욕망은 아담과 하와처럼 좀 더 높아지려는 것이었습니다. 이와 같은 욕망은 마지막에는 하나님과 같아지려고 합니다.

이스라엘을 하나님의 백성으로 선택한 것은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순종하는 본을 보여주시려고 하신 것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이스라엘은 아주 작고 연약한 나라이며 백성들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연약하고 작은 백성들이 하나님의 도움으로 강한 나라가 되면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마치 자기 힘으로 강한 나라가 되었다고 교만해졌습니다.

이것이 이스라엘의 소위이며 사상입니다.
우리도 같은 성향으로 살아갑니다.
일이 잘 되면 내가 잘해서 일이 실패하면 사람을 탓하고 환경을 탓하며 심지어 하나님을 탓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외식적인 일과 생각들을 다 아신다고 합니다. 하나님은 하늘을 자신의 보좌로 땅을 발판으로 삼으실 정도로 높고 크고 위대한 능력의 하나님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우리의 행위와 생각들을 다 알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원하기 때문에 좋은 것이 좋다고 결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올바른 것이 좋은 것이므로 잘못된 것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하나님의 말씀을 근거로 믿음의 경주를 완주하려고 할 때 이방인들도 하나님을 찾아 나오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방인들도 구원을 받아야 할 하나님이 지으신 백성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할 새 하늘과 새 땅이 올 것이라는 약속을 기대하며 매 순간마다 거짓이 없는 우리들의 생각과 행동에 의해서 팬데믹 세상을 하나님이 보시기에 아름다운 세상으로 회복하는 은혜를 구하는 복된 하루가 펼쳐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참 아름다워라

https://www.youtube.com/watch?v=XMFR-8-EMjY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3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65:1∼25
♦ 묵상을 위한 주제 : 진리(眞理)의 하나님(16절)
♦ 성구 : 이러므로 땅에서 자기(自己)를 위(爲)하여 복(福)을 구(求)하는 자는 진리(眞理)의 하나님을 향(向)하여 복(福)을 구(求)할 것이요 땅에서 맹세(盟誓)하는 자(者)는 진리(眞理)의 하나님으로 맹세(盟誓)하리니 이는 이전(以前) 환난(患難)이 잊어졌고 내 눈앞에 숨겨졌음이니라.
  

“진리의 하나님(the God of truth)”이란 “아멘의 하나님((the God of amen)”을 말합니다. 진리의 하나님에 아라비아 숫자 1자를 따라 난외의 주를 살펴보면 고린도후서 1:20, 요한계시록 3:14이라고 표기합니다. 난외의 주를 따라 “아멘의 의미”를 살펴보겠습니다.

첫째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아멘(고후 1:20b)

“우리가 아멘 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되느니라.”

“아멘”이라고 화답하는 것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겠다는 믿음의 결단과 고백입니다.

둘째는 예수님의 가리키는 아멘(계 3:14b)

“아멘이시요 충성되고 참된 증인이시요 하나님의 창조의 근본이신 이”

예수님은 아멘으로 세상에 오셔서 충성되고 참된 증인으로 하늘의 명령에 따라 순종하신 하나님과 동등한 창조의 근본입니다.

셋째는 진실의 아멘(요한복음 5:24a)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예수님의 화법은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때 “진실로 진실로”는 “아멘 아멘 레고(내가 진실하게 말한다)” 라는 표현을 번역한 것입니다.

“아멘”이란 용어가 주로 찬송가를 마칠 때, 기도를 마칠 때 또는 설교를 듣고 마음으로 감동할 때 “아멘”이라고 합니다.
예전에는 “아멘”을 너무 강조하여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었습니다. “아멘”이란 “동의 한다” “그렇게 이루어 질 것은 믿는다.”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아멘”을 바르게 사용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야 하겠습니다.

♪ 찬양 / 신자되기 원합니다(518장)

https://www.youtube.com/watch?v=GllpAWnYa8Y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3월 22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64:1∼12
♦ 묵상을 위한 주제 : 선대(善待)와 진노(震怒)(5절)
♦ 성구 : 주(主)께서 기쁘게 의(義)를 행(行)하는 자(者)와 주(主)의 길에서 주(主)를 기억(記憶)하는 자(者)를 선대(善待)하시거늘 우리가 범죄(犯罪)하므로 주(主)께서 진노(震怒)하셨사오며 이 현상(現狀)이 이미 오랬사오니 우리가 어찌 구원(救援)을 얻을 수 있으리이까.  


“선대(善待)”란 “친절(親切)하게 잘 대접(待接)하는 것”을 말합니다.    

“진노(震怒)”란 “하나님이 죄(罪)를 지은 인간(人間)에 대(對)하여 노여워하고 심판(審判)하는 것”을 말합니다.  

영어 성경에서는 “진노”를 “angry” 라고 하며, “선대”를 “help”라고 합니다.
사랑의 하나님께서 언제 “진노”하실까요?
“범죄 할 때”(5절) 진노합니다.
하나님의 진노가 바람같이 몰아칩니다(6절)
하나님의 진노가 소멸시켜버립니다(7절)

선지자 이사야는 “하나님의 진노”가 “하나님의 선대”로 바뀔 것을 기도합니다.
“죄악을 영영히 기억하지 마십시오!”(9절)
그러면 이제부터 이렇게 살겠다고 다짐합니다.
“의를 행하겠습니다!”(5절)
“주를 기억하겠습니다!”(5절)
“주의 이름을 부르겠습니다!”(7절)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 숭배에 열중하던 백성들에게 선지자 이사야를 통해서 깨닫게 하셨듯이 오늘날도 하나님은 그 말씀으로 주의 백성들을 깨우치십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쌓아올린 팬데믹 고개를 넘어가면 새로운 광야가 나타날 것이다. 그러므로 지난날의 거짓된 삶과 헛된 것을 기도하던 자리에서 떠나야 한다. 그리고 오직 여호와 하나님의 선대하심을 기다리며 사순절 제29일을 승리하는 하루가 되게 하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의 도우심이 우리들의 삶의 자리에서 분명하고 정확하게 체험하는 은혜가 함께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구원으로 인도하는

https://www.youtube.com/watch?v=i1UbpDjlDtU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20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63:1∼19
♦ 묵상을 위한 주제 : 주는 우리 아버지(16절)
♦ 성구 : 주(主)는 우리 아버지시라 아브라함은 우리를 모르고 이스라엘은 우리를 인정(認定)치 아니할찌라도 여호와여 주(主)는 우리의 아버지시라 상고(上古)부터 주(主)의 이름을 우리의 구속자(救贖者)라 하셨거늘.

But you are our Father, though Abraham does not know us or Israel acknowledge us; you, O LORD, are our Father, our Redeemer from of old is your name.

(현대인의 성경) 주는 우리의 아버지이십니다. 우리의 조상 아브라함과 야곱은 우리를 인정하지 않을지라도 주는 항상 우리를 구원하시는 우리의 아버지가 아니십니까?       


“우리 아버지(Our Father)”
왜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를까요?

첫째, 하나님은 영의 아버지(말라기 2:15)

여호와는 영이 유여하실찌라도 오직 하나를 짓지 아니하셨느냐 어찌하여 하나만 지으셨느냐 이는 경건한 자손을 얻고자 하심이니라.

둘째, 하나님은 용서의 아버지(누가복음 15:24)

이 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다시 얻었노라.

셋째, 하나님은 사랑의 아버지(요한일서 4:16)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는 사랑을 우리가 알고 믿었노니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북한에서는 김일성을 어버이 수령이라고 부릅니다.
어려서부터 아이들에게 육체의 부모는 나를 낳으셨고 길러주시는 아버지는 어버이 수령이라고 가르치며 영의 아버지라고 합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아이들을 세뇌시킴으로 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공산주의는 종교를 탄압하기 때문에 기독교를 핍박합니다. 그러나 북한에서는 기독교 말살 정책을 시도합니다. 따라서 북한은 공산국가가 아닙니다.

공산주의는 세습정치를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북한에서는 대를 이어가며 통치하므로 공산주의가 아니라 세습 왕조라고 하겠습니다.

역사에도 없는 정치를 시도하는 북한을 찬양하고 지지하는 어리석은 사람들이 자유대한민국을 이상한 나라로 세워가려고 합니다. 하나님을 영의 아버지라고 믿고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은 분별력을 갖고 나라와 민족을 위한 바람직한 일군을 선거를 통하여 바르게 세워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도 하나님을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라고 부르셨던 것처럼 아버지 하나님은 우리의 구속자(救贖者)가 되십니다. 여호와 하나님을 두려워 할 줄 알고 예수님의 몸과 같은 교회를 인정할 줄 아는 지도자를 선택하므로 후손들에게 자유대한민국을 유산으로 물려주어 “자유대한민국이여 영원 하라!” 이렇게 외쳐 봅시다.

 
♪ 찬양 / 천부여 의지 없어서

https://www.youtube.com/watch?v=AaVIJJINHVc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9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62:1∼12
♦ 묵상을 위한 주제 : 헵시바와 쁄라(4절)
♦ 성구 : 다시는 너를 버리운 자(者)라 칭(稱)하지 아니하며 다시는 네 땅을 황무지(荒蕪地)라 칭(稱)하지 아니하고 오직 너를 헵시바라 하며 네 땅을 쁄라라 하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너를 기뻐하실 것이며 네 땅이 결혼(結婚)한바가 될 것임이라. 

No longer will they call you Deserted, or name your land Desolate. But you will be called Hephzibah, and your land Beulah ; for the LORD will take delight in you, and your land will be married.  


(현대인의 성경) 사람들이 다시는 너를 버려진 땅이나 황무지라고 부르지 않고 “하나님이 기뻐하신다”는 뜻으로 “헵시바”, “결혼을 했다”는 뜻으로 “쁄라”라 부를 것이다. 이것은 여호와께서 너를 기쁘게 여기실 것이며 그가 너에게 결혼한 남편과 같을 것이기 때문이다. 

바벨론에서 70년 동안 포로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던 백성들이 예루살렘으로 돌아옵니다. 여호와 하나님은 그들에게 새로운 이름으로 약속합니다.

버리운 자는 “아주바(Azubah, Forsaken)”라고 합니다.
버려진 땅 황무지는 “셰마마(Shemamah, Sesolate)”라고 합니다.

바벨론의 포로가 되었을 때는 하나님의 백성들이 “아주바(버리운 자)”이었으며, 예루살렘은 “셰마마(버려진 땅 황무지)” 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이제 고향 땅으로 돌아온 백성들을 “헵시바(Hephzibah, 나의 기쁨)”라고 부르고 예루살렘은 “쁄라(Beulah, 결혼한 여자)”라고 합니다.

하나님은 새로운 일을 시작하실 때 먼저 새로운 이름을 주셨습니다.
아브람을 아브라함(창 17:5)
야곱을 이스라엘(창 32:28)
로루하마는 루하마(호 1:6, 2:1)
로암미는 암미(호 1:9, 2:1)  
시몬을 게바, 베드로(마 16:18, 요 1:42)
또한 주 예수를 믿는 성도들을 “그리스도인”이라고 부릅니다(롬 8:9)

새 이름을 얻었으므로 그 이름에 합당한 믿음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만일 믿음에 합당한 삶을 살아가지 못할 때 성경은 이렇게 증언합니다.

저희가 하나님을 시인하나 행위로는 부인하니 가증한 자요 복종치 아니하는 자요 모든 선한 일을 버리는 자니라.(디도서 1:16)

영혼 없는 몸이 죽은 것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니라.(야고보서 2:26)

사순절 제27일째 날을 맞이합니다.
사순절이란 기념 절기가 아니라 삶을 결단하고 실천하는 행동하는 절기라고 하겠습니다.

신랑 되신 예수님을 영접해야 할 신부들의 숫자가 증가하면 할수록 세상은 점점 더 어지럽다고 탄식합니다. 그 이유는 정결한 신부들이 아니라 거짓 신부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등과 기름을 준비한 정결한 신부들로 주님을 맞이할 준비에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은총의 삶이 회복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 찬양 / 나 어느 곳에 있든지

https://www.youtube.com/watch?v=_IpTk9hOiu4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8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61:1∼11
♦ 묵상을 위한 주제 : 구원의 옷(10절)
♦ 성구 : 내가 여호와로 인(因)하여 크게 기뻐하며 내 영혼(靈魂)이 나의 하나님으로 인(因)하여 즐거워하리니 이는 그가 구원(救援)의 옷으로 내게 입히시며 의(義)의 겉옷으로 내게 더하심이 신랑(新郞)이 사모(紗帽)를 쓰며 신부(新婦)가 자기(自己) 보물(寶物)로 단장(丹粧)함 같게 하셨음이라.

I delight greatly in the LORD; my soul rejoices in my God. For he has clothed me with garments of salvation and arrayed me in a robe of righteousness, as a bridegroom adorns his head like a priest, and as a bride adorns herself with her jewels.


(현대인의 성경) 여호와께서 행하신 일로 너가 크게 기뻐하고 내 영혼이 즐거워하는구나. 그가 나에게 구원의 옷을 입히시고 의의 겉옷을 걸쳐 주시니 결혼식을 위해 단장한 신랑 신부처럼 되었구나.     


“구원의 옷(garments of salvation)”이란 모든 죄과를 제하여 버린 후에 입을 수 있는 아름다운 옷을 말합니다(스가랴 3:4). 구원의 옷은 하나님의 의로운 팔로 죄인들을 구원하시고 의롭다고 하신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얻게 된 것입니다(이사야 59:16∼17). 그러므로 사도 바울은 구원은 하나님의 은혜를 인하여 믿음으로 얻은 하나님의 선물이라고 하셨습니다(에베소서 2:8).

구원의 옷을 입었기 때문에 구원받은 사람으로 살아가야 합니다.
구원받은 주의 자녀들의 삶을 소개합니다.

첫째는 말씀대로 순종하는 삶.
하나님의 말씀은 하나님을 사랑하면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합니다(요 14:15).

둘째는 죄를 미워하고 물리치는 삶
구원을 받았다는 것은 죄의 유혹이 모두 사라져버린 것이 아니라 죄의 유혹이 손짓할 때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죄를 물리치는 것입니다(요일 3:9).

셋째는 의로운 삶
죄는 어둠을 의미하며 사랑은 빛을 의미합니다. 구원받은 사람은 어둠 가운데 머물지 않고 빛 가운데 거합니다. 빛 가운데 거하는 삶은 곧 형제를 사랑하는 것입니다(요일 2:29).

넷째는 생명의 삶
생명의 삶이란 육체적인 만족을 즐기는 것이 아니라 영적인 신령한 삶을 사모하는 것입니다. 신령한 삶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사람을 사랑하는 것입니다(요일 3:14).

어둠의 세상을 빛으로 밝히려면 구원의 옷을 입고 나가야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 고달픈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구원의 밝은 빛으로 찾아가서 신령한 은혜의 삶을 보여주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신랑 되신 예수께서

https://www.youtube.com/watch?v=2mlMA_YAisE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7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60:1∼22
♦ 묵상을 위한 주제 : 빛을 발하라(1절)
♦ 성구 :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이는 네 빛이 이르렀고 여호와의 영광이 네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Arise, shine, for your light has come, and the glory of the LORD rises upon you.    


(현대인의 성경) 예루살렘아, 일어나서 태양처럼 빛나라. 여호와의 영광이 네 위에 비치고 있다. 


이사야 59장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시온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60장에서는 여호와 하나님으로부터 빛을 받아 그 빛을 온 세상에 드러내야 할 사명을 말씀합니다.

빛을 발하는 것을 “발광체(發光體)”라고 하며, 자연계에서 발광체는 “태양(太陽)”을 말합니다. 빛을 발할 수 없는 것을 “비발광체(非發光體)”라고 하며 “달”을 말합니다.

예루살렘으로 돌아온 이스라엘 백성들은 스스로 빛을 발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달과 같이 태양의 빛을 받아 빛을 발하는 것처럼 구속자이신 여호와 하나님으로부터 빛을 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빛을 이스라엘 역사를 통하여 진리의 빛으로 드러내야 합니다.

빛을 발할 수 없는 존재가 빛을 발하려면 먼저 빛을 흡수할 수 있는 존재로 다듬어지기 위하여 감추어진 죄악을 모두 쏟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죄인에게는 빛이 없기 때문입니다.

“주께서 우리의 죄악을 주의 앞에 놓으시며 우리의 은밀한 죄를 주의 얼굴 빛 가운데 두셨사오니.”(시편 90:8)

빛이 되신 여호와 하나님 앞에서 나의 죄가 드러나면 그 죄를 뉘우치므로 하나님을 아는 일에 열중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여호와를 알자 힘써 여호와를 알자 그의 나오심은 새벽 빛 같이 일정하니 비와 같이, 땅을 적시는 늦은 비와 같이 우리에게 임하시리라 하리라.”(호세아 6:3)
여호와 하나님을 안다는 것은 지식으로 기억되는 것이 아니라 몸과 마음으로 형제 사랑을 실천하는 것을 말합니다.


“빛 가운데 있다 하며 그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지금까지 어두운 가운데 있는 자요
그의 형제를 사랑하는 자는 빛 가운데 거하여 자기 속에 거리낌이 없으나.”(요한일서 2:9∼10)

형제를 사랑하는 빛으로 어두운 세상을 환하게 비출 때에 드디어 빛 가운데 행한다고 말합니다.

“저가 빛 가운데 계신 것같이 우리도 빛 가운데 행하면 우리가 서로 사귐이 있고 그 아들 예수의 피가 우리를 모든 죄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요한일서 1:7)


성경은 죄에서 깨끗하게 하셨을 때를 다양한 모습으로 말씀합니다.

아브라함은 아들을 제물로 바치려 할 때 아들을 대신할 예비한 제물을 얻었습니다.
모세는 시내산에서 타지 않는 불로 임하신 하나님의 영광을 목격했습니다.
솔로몬은 성전에 가득찬 구름으로 하나님의 임재를 깨달았습니다.
에스겔은 구름 속에서 빛으로 임재하신 하나님의 영광을 보았습니다.

오늘 빛으로 임하시는 하나님을 만나야 합니다.
그 하나님으로부터 빛을 받아 세상의 빛으로 일어나야 할 것입니다.

“네 백성이 다 의롭게 되어 영원히 땅을 차지하리니 그들은 내가 심은 가지요 내가 손으로 만든 것으로서 나의 영광을 나타낼 것인즉. 그 작은 자가 천 명을 이루겠고 그 약한 자가 강국을 이룰 것이라 때가 되면 나 여호와가 속히 이루리라.”(이사야 60:21∼22)

♪ 찬양 / 사랑하는 주님 앞에

https://www.youtube.com/watch?v=Q9mUD99NSJo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6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59:1∼21
♦ 묵상을 위한 주제 : 분리(分離)(2절)
♦ 성구 : 오직 너희 죄악(罪惡)이 너희와 너희 하나님 사이를 내었고 너희 죄(罪)가 그 얼굴을 가리워서 너희를 듣지 않으시게 함이니.
But your iniquities have separated you from your God; your sins have hidden his face from you, so that he will not hear.  


(현대인의 성경) 너희 죄가 너희를 하나님과 분리시켜 놓았기 때문에 그가 너희를 외면하고 너희 부르짖음에 귀를 기울이시지 않는 것이다. 


태양이 하늘에서 밝게 빛나고 있을 깨 갑자기 검은 먹구름이 몰려와 태양을 덮어버리면 갑자기 세상이 어두워지는 것처럼 죄는 거룩하고 맑은 하나님을 가려 마치 세상이 죄악으로 가득한 것처럼 느끼게 합니다. 이러한 현상을 가리켜 죄는 분리시킨다고 말합니다.

"허물 죄(罪)"라는 한자를 분석하면 "넉 사(四)"와 "아닐 비(非)"가 합성된 것으로 "네 가지 아닌 것'을 의미합니다.
성경에서는 네 가지 아닌 것들을 "불법(不法), 불신(不信), 불의(不義), 불선(不善)" 이라고 합니다.

죄는 법을 지키지 않는 것입니다(요한일서 3:4)
죄를 짓는 자마다 불법을 행하나니 죄는 불법이라.

죄는 의롭지 않은 것입니다(요한일서 5:17)
모든 불의가 죄로되 사망에 이르지 아니하는 죄도 있도다 .

죄를 선을 행하지 않는 것입니다(야고보서 4:17)
이러므로 사람이 선을 행할 줄 알고도 행치 아니하면 죄니라.

죄는 구세주가 되신 예수를 믿지 않는 것입니다(요한복음 16:9)
죄에 대하여라 함은 저희가 나를 믿지 아니함이요.

마가복음 16:16
믿고 세례를 받는 사람은 구원을 얻을 것이요 믿지 않는 사람정죄를 받으리라.

"죄(罪)"란 한자는 서로 마주보며 사랑하던 두 사람이 미워하면서 등을 돌린 상태를 형상화한 모습에서 유래한 문자입니다.
가볍게 사랑하고 쉽게 헤어지는 풍토에서 진득하게 사랑할 줄 아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사랑하는 사람 사이에 죄가 들어와서 사랑하는 관계를 끊어버리려고 합니다.
죄가 사람과 하나님 사이에 끼어 구원의 은혜를 흔들려고 합니다.
이러한 현상을 볼 때에 먼저 사람을 미워하거나 원망하면 반드시 실패합니다.
나도 모르게 숨어든 죄를 찾아내어 죄를 털어버리면 좋은 관계를 회복할 수 있습니다.

죄의 네 가지 더러운 성질을 은밀하게 드러냅니다.

첫째는 고착성(固着性)
죄가 들어와 자리를 잡으면 좀처럼 떠나지 않습니다. 지독한 싸움을 해야 합니다. 부정적인 생각으로 괴롭힐 것입니다.

둘째는 발육성(發育性)
죄는 황무지와 같은 땅에서도 마치 잡초와 같이 잘 자라납니다. 마지막에는 욕망의 끝으로 몰고 갈 것입니다.

셋째는 전염성(傳染性)
죄는 누구에게나 쉽게 옮겨갑니다. 누구나 죄의 유혹을 받을 때 죄를 물리칠 수 있는 힘이 없으면 쉽게 무너질 것입니다.

넷째는 파멸성(破滅性)
죄의 결과는 완전히 파멸시키는 것입니다. 성경은 죄의 결과를 영원한 죽음이라고 합니다.

한문자 사자성어에 “근묵자흑(近墨者黑)”이란 말은 “검은 것에 가까이 가면 나도 검어질 수밖에 없다”는 뜻입니다.

죄악으로 가득한 세상에서 날마다 죄를 씻어버림으로 죄가 자리를 잡지 못하도록 기도해야 합니다. 묵은 죄가 신앙생활의 즐거움을 서서히 빼앗아 절망과 타락의 골짜기로 데려갈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마귀를 대적하는 성령의 검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처럼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으로 마귀를 대적해야 합니다. 주야로 말씀을 묵상하고 성령에 붙잡혀 살아가므로 죄와 싸워 당당하게 이길 수 있는 성령과 말씀의 사람으로 승리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주 믿는 사람 일어나

https://www.youtube.com/watch?v=xT1HDblQkp0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5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58:1∼14
♦ 묵상을 위한 주제 : 금식(禁食)(6절)
♦ 성구 : 나의 기뻐하는 금식(禁食)은 흉악(凶惡)의 결박(結縛)을 풀어 주며 멍에의 줄을 끌러주며 압제(壓制) 당하는 자(者)를 자유(自由)케 하며 모든 멍에를 꺾는 것이 아니겠느냐. 
Is not this the kind of fasting I have chosen: to loose the chains of injustice and untie the cords of the yoke, to set the oppressed free and break every yoke?  

(현대인의 성경) 내가 기뻐하는 금식은 압박의 사슬을 풀어 주고 모든 멍에를 꺾어 버리며 억압당하는 자를 자유롭게 하는 것이다. 

신앙생활을 위한 4대 원리

첫째, 구제(救濟) 마태복음 6:2-4
대인관계(對人關係)

오른 손이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마 6:3)

둘째, 기도(祈禱) 마태복음 6:5-15
대신관계(對神關係)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기도하라(마 6:6).

셋째, 금식(禁食) 마태복음 6:16-18
대아관계(對我關係)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으라(마 6:17)

넷째, 보물(寶物) 마태복음 6:19-34
대물관계(對物關係)

보물을 땅에 쌓아두지 말라. 네 보물이 있는 곳에 네 마음도 있느니라(마 6:19, 21)

이사야 58장은 하나님이 기뻐하는 "금식(禁食)"에 대하여 말씀합니다.

나의 기뻐하는 금식(이사야 58:5)

이것이 어찌 나의 기뻐하는 금식이 되겠으며 이것이 어찌 사람이 그 마음을 괴롭게 하는 날이 되겠느냐 그 머리를 갈대 같이 숙이고 굵은 베와 재를 펴는 것을 어찌 금식이라 하겠으며 여호와께 열납될 날이라 하겠느냐.

그리스도인에게 금식은 단순히 음식 섭취를 중단한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인 식욕을 억제하는 상징을 통해 자아를 완전히 포기하고 하나님께 나 자신의 생명과 삶을 온전히 맡기겠다는 표현입니다.
또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오직 자기 자신을 돌아보며 죄를 회개함으로 하나님과의 관계를 올바로 회복하겠다는 의지입니다.

밥은 먹지 않지만 금식의 효과에 대하여 의심하고
오락을 찾아 즐기고 일상생활을 그대로 하면서
하나님께서 기뻐하는 금식이라고 하겠느냐.


금식에 관한 이야기
 

프란체스코의 제자들이 스승과 함께 40일 금식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지막 하루를 남겨 놓은 39일째 되는 날 젊은 제자 하나가 맛있는 스프 냄새에 이끌려 자신도 모르게 한 숟가락을 입에 떠 넣고 말았습니다.
그 순간 함께 금식을 하던 제자들은 눈을 부릅뜨고 그 젊은 제자를 노려보았습니다.
그 눈길 속에는 유혹에 넘어간 불쌍한 영혼을 향한 애처로움이 아니라 분노에 찬 정죄의 따가운 시선이 들어 있었습니다.
유혹에 빠지지 않았던 제자들은 유혹에 넘어간 젊은 제자를 엄하게 꾸짖어주기를 바라며 스승, 프란체스코를 쳐다보았습니다.
그런데 프란체스코는 말없이 수저를 집어 들더니 젊은 제자가 먹었던 스프를 천천히 떠먹기 시작했습니다.
경악의 눈길로 스승을 쳐다보고 있는 제자들을 향해 프란체스코는 조용히 말했습니다. 

"우리가 금식을 하며 기도를 드리는 것은 모두가 예수님의 인격을 닮고 그분의 성품을 본받아 서로가 서로를 참으며 사랑하며 아끼자는 것입니다.
저 젊은이가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스프를 떠먹은 것은 죄가 아닙니다.
하지만 그를 정죄하고 배척하는 여러분들이야말로 지금 큰 죄를 짓고 있는 것입니다.
굶으면서 서로 미워하는 것보다는 실컷 먹고 사랑하는 것이 더 낫습니다."

프란체스코의 금식에 관한 이야기를 하나 더 소개하겠습니다.

사순절을 맞아 프란체스코는 사람이 살지 않는 섬에 들어가 금식하기로 했습니다.
프란체스코는 빵 두 덩이를 가지고 섬으로 건너갔습니다.
사순절 기간이 끝나 다시 배를 타고 갔을 때 프란체스코는 한 덩이 반을 들고 있었습니다.
교만해지지 않기 위해 그리고 자신의 부족함을 잊지 않기 위해 금식 기간 동안 빵 반쪽을 먹었던 것입니다.
그가 허기를 참지 못해 빵 반쪽을 먹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입니다.
그가 허문 것은 자신의 완벽함이었습니다.
언제라도 잘못 할 수 있는 인간임을 잊지 않기를 원했던 것입니다.

사랑에 실패하지 않기 위해, 인격에 실패하지 않기 위해 때로 종교에 실패하는 사람이 되는 것은 어떠실는지요?
프란체스코의 빵 반쪽을 기억하면서 한 걸음 뒤로 물러나 자신의 완벽함을 버리고,
다른 이의 영혼을 상하게 할 수 있는 경건의 폭력을 제거할 수 있다면 우리들의 교회는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평화로운 곳이 될 것입니다.

금식에 관한 이야기

신대원 재학 시절 몇몇 학우들이 40일 금식을 하러 기도원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떼 학급의 대표로 있던 학우가 그들을 찾아가서 이렇게 권면했다고 합니다.
40일에서 하나 부족한 39일에 금식을 마쳐야 한다.
왜냐하면 나는 40일 금식을 하였다고 자랑하는 것보다 주님께서 금식한 날자보다 하루 부족하다는 것에 감사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기 때문이다.

금식에 관한 이야기

신대원 시절 성령론을 강의하던 강사 목사님께서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셨다.
어느 여름 기도원을 찾아갔는데 마침 기도원 입구 작은 원두막에 참외를 파는 아주머니가 있어서 참외를 하나 사서 먹고 기도원으로 가려고 자리를 잡았는데 마침 몇 사람이 기도원에서 나오며 참외를 구하려고 자리를 잡고 있었다.
한 아주머니가 "이 참외 얼마여?" 하고 물었을 때 참외를 팔던 주인이 "예, 한 개 얼마" 라고 대답을 합니다.
그러자 그 아주머니가 "왜 이렇게 비싸요? 시장에 가면 더 싼 가격에 살 수 있는데....." 하고 말을 했다고 합니다.
그때 함께 동행하던 한 사람이 "여보시오, 이 사람이 누군줄 아시요?" "이 사람이 40일 금식을 마치고 나온 사람이오" 하더랍니다.
그러자 40일 금식을 했다는 사람이 "참외가 너무 비싸지 않소?"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40일 금식한 후에도 참외 값 비싸다며 불평하는 그 모습에 실망하며 다짐하기를 금식 한 후에도 자기 욕망 절제하지 못하는데 만일 금식하지 않았다면 얼마나 욕망에 붙잡혀 있을까? 생각했다고 합니다.

금식 이야기

아시시의 성자 프란시스는 수도원에 들어가기 이전부터 음식과 의복 및 주거 생활 전반에 걸쳐 절제와 금욕을 철저하게 이행했습니다. 프란시스의 이러한 생활을 보고 수도원의 형제들도 고행과 노동에 열심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모두가 조용히 잠들었을 때
누군가 한 형제가 “아이고 죽겠네! 아이고 죽겠네!”하고
소리를 치는 바람에 형제들이 모두 깜짝 놀라 눈을 떴습니다.
프란시스가 등불을 켜들고 “지금 죽겠다고 한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물으니
형제 중 하나가 침상 위에서 매우 괴로운 소리로 “제가 그랬습니다.”하고 말했습니다.

프란시스가 왜 그렇게 괴로운지를 물었더니 그는 배가 고파 죽을 것같다고 했습니다.
이 형제는 며칠 동안 금식을 하였던 것입니다.

프란시스는 곧 죽을 끓여다가 금식한 형제와 다른 형제들에게도 먹게 했습니다.
금식한 형제만 먹으면 부끄러워할 것 같아서였습니다.

식사가 끝나자 프란시스는 형제들을 향하여 “형제들이여! 고행하는 것도 좋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지나쳐서는 안 됩니다.
자신의 신체에 적당하게 하지 않으면 도리어 해롭습니다.
하나님은 회개를 기뻐하시나 무모한 희생은 기뻐하지 아니하십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나의 기뻐하는 금식(이사야 58:6)

나의 기뻐하는 금식(禁食)은 흉악(凶惡)의 결박(結縛)을 풀어주며 멍에의 줄을 끌러주며 압제(壓制) 당하는 자(者)를 자유(自由)케 하며
모든 멍에를 꺾는 것이 아니겠느냐.  

결박당한 자 풀어주며, 굶는 사람 먹이는 것,
떠돌이를 집에 맞아들이는 것, 헐벗은 이에게 옷을 입혀주는 것,
도움을 필요로 하는 동포를 도와주는 것


“금식”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
예수님 당시에 어떤 사람들은 금식하는 것을 자랑하려고 일부러 얼굴을 흉하게 하고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런 사람들을 경계하여 말씀하기를 금식하는 표시를 나타내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신앙생활은 철저하게 자기를 위한 것이기 때문에 드러내는 것을 금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기뻐하는 금식이란 말씀에서 기뻐하는에 해당하는 히브리어는 "바훌" 이라고 합니다.
"바훌"이란 "시험하는, 선택하는, 인정하는" 이란 뜻입니다.
그러므로 "기뻐하는"이 아니라 "인정하는" 이란 뜻입니다.
하나님이 인정하는 금식은 무엇일까요?

유대인들은 애급에서 430년 노예생활을 경험한 민족입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바벨론이 포로가 되어 70년 동안 또다시 포로가 되어야 합니다.
한 민족이 다른 민족에게 노예가 되어 500년을 지옥과 같은 삶을 살았습니다.
430년의 경험을 근거로 70년을 노예생활을 하면서 깨닫는 것은 금식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10월 금식, 4월 금식, 5월 금식, 7월에 정기 금식일로 정하고 금식을 했습니다.
이렇게 70년 동안 금식을 하면서 금식의 의미가 이상하게 변했습니다.
단지 음식을 먹지 않는 것으로만 생각했습니다.
이와 같은 사람들에게 선지자 이사야는 금식의 의미를 이렇게 외쳤습니다.

이사야 58:3-6

3. 이르기를 우리가 금식하되 주께서 보지 아니하심은 어찜이오며 우리가 마음을 괴롭게 하되 주께서 알아주지 아니하심은 어찜이니이까 하느니라 보라 너희가 금식하는 에 오락을 찾아 얻으며 온갖 일을 시키는도다
4. 보라 너희가 금식하면서 다투며 싸우며 악한 주먹으로 치는도다 너희의 오늘 금식하는 것은 너희 목소리로 상달케 하려 하는 것이 아니라
5. 이것이 어찌 나의 기뻐하는 금식이 되겠으며 이것이 어찌 사람이 그 마음을 괴롭게 하는 이 되겠느냐 그 머리를 갈대 같이 숙이고 굵은 베와 재를 펴는 것을 어찌 금식이라 하겠으며 여호와께 열납될 이라 하겠느냐
6. 나의 기뻐하는 금식은 흉악의 결박을 풀어 주며 멍에의 줄을 끌러주며 압제 당하는 자를 자유케 하며 모든 멍에를 꺾는 것이 아니겠느냐


바벨론 포로에서 돌아온 후에도 계속 금식을 해야 되는지 하나님께 질문했습니다(스가랴 7:1-6).

 "다리오 왕 사 년 구  곧 기슬래 월 사  일에 여호와의 말씀이 스가랴에게 임하니라. 때에 벧엘 사람이 사레셀과 레겜멜렉과 그  종자를 보내어 여호와께 은혜를 구하고, 만군의 여호와의 전에 있는 제사장들과  선지자들에게 물어 가로되 우리가 여러 해 동안에 행한 대로 오월간에 울며 재계하리이까 하매,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온 땅의 백성과 제사장들에게 이르라 너희가  칠십 년 동안 오 월과 칠 월에 금식하고 애통하였거니와 그 금식이 나를 위하여,  나를 위하여 한  것이냐? 너희의 먹으며 마심이 전혀 자기를 위하여 먹으며 자기를 위하여 마심이 아니냐?"

하나님께서는 그들의 질문에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스가랴 8:16)

너희가 행할 일은 이러하니라 너희는 각기 이웃으로 더불어 진실을 말하며 너희 성문에서 진실하고 화평한 재판을 베풀고, 심중에 서로 해하기를 도모하지 말며 거짓 맹세를 좋아하지 말라 모든 일은 나의 미워하는 것임이니라 여호와의 말이니라.  

이것이 하나님께서 금식에 대해 말씀하신 것이다.
이러한 금식에 대한 하나님의 말씀은 이사야 시대에는 납득이 되지 않았다.
다시 이사야서로  돌아가면,  그런 형식적인 밥을 굶는 금식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흉악의 결박을  풀어주고,  무겁게 맨 멍에를  벗겨주는 것이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금식이라고 한 것이다.

노예로 끌려와 압제 당하는 자의 멍에를 끌러주고, 어려운 사람, 약한 사람, 가난한 사람, 병든 사람을 보면 동정심을 발하여 도와주고, 어려운 형제 자매가 찾아오면 외면하지 말고 도와주는 것이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금식이라는 것이다.
하나님은 밥을 굶는 금식을 기뻐하는 분이 아니다.

예수께서 비유로 말씀하신 '지극히 작은 자'는 바로 이사야 58장에서 언급한 무리들, 즉 힘없고 연약한 자들, 배고픔에 주린 자들, 집 없이 유리하는 자들, 입을 옷이 없이 추위에 떠는 자들을 '지극히 작은 자'라고 하시면서 그런 자들에게 도움을 주는 것이 바로 예수께 하는 것이라고 하셨다. 이런 말씀을 들으면서 우리는 무엇을 깨닫는가? 바로 하나님은 사랑이시라는 것이다.  교회는 반드시 헌금의 일부를 이런 자들에게 돌려야 한다. 그런 선한 삶은 은밀히 보시는 하나님 앞에서 소리없이 이루어져야 한다. 동네 방네 나팔을 부는 것은 마땅하지 않다. 그렇게 삶을 사는 자들은 그날 주님의 오른 편에 설 하나님의 양들이다.

하나님의 교회가 하는 일이 무엇인가?
그것은 선교와 구제이다.
땅끝까지 가서 주님의 복음을 전하는 지상명령의 준행과, 어려운 이웃에게(지극히 작은 자에게) 베푸는 구제가 바로 하나님의 교회와 하나님의 양들이 해야 할 일이다.      

이스라엘 역사에서 잘못된 금식의 유래는 열왕기상 21장에 나오는 아합 왕의 기도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아합은 나봇이라는 농부에게 죄를 뒤집어 씌어서 그의 포도원을 빼앗았습니다.
하나님께서 엘리야를 통하여 아합에게 저주를 선언하였습니다.

나 주가 말한다. 네가 살인을 하고, 또 재산을 빼앗기기까지 하였느냐?
나 주가 말한다. 개들이 나봇의 피를 핥은 바로 그곳에서, 그 개들이 네 피도 핥을 것이다.(열왕기상 21:19)

아합은 예언자의 신탁을 받고, 무서워서 덜덜 떨면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회개 기도를 드렸습니다.
아합은 금식하며 옷을 찢고 맨몸에 굵은 베옷을 걸치고 눈물로 회개하였습니다.
아합은 누울 때에도 굵은 베 옷을 입은 채로 눕고, 또 일어나서 거닐 때에도 슬픔에 잠겨 힘없이 걸어 다녔다고 합니다.
그의 금식기도는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것이었기 때문에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하나님은 인격을 가지신 분이기 때문에 진정으로 드리는 회개기도에 대하여 마음을 돌이키시고 징벌을 거두시는 분이십니다.
그래서 인격의 하나님은 아합의 기도에 응답하셔서 그가 살아 있는 동안에는 재앙을 내리지 않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이 이야기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용서하시는 하나님에 관한 미담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백성들 가운데는 잘못한 일이 있을 때, 아합처럼 금식기도를 하는 것이 일반화되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백성들의 금식기도는 지나치게 형식화되고 금식과 기도의 진정성이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베옷을 입고 거리에서 큰 소리로 기도하는 것이 백성들의 자랑거리가 되었고, 급기야는 하나님께 용서를 구하는 금식이 아니라, 하나님께 용서를 강요하는 주술이 되고 말았습니다.

금식과 기도가 너무 형식적이라 잘못되었다고 하면, 백성들은 “하나님께서 보시지도 않는데, 우리가 무엇 때문에 금식을 합니까?
하나님께서 알아주시지도 않는데, 우리가 무엇 때문에 고행을 하겠습니까?”라고 항변하였습니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응답이 보장되어야 금식을 하겠으며, 사람들이 인정해 주어야 기도를 하겠다는 것입니다.

예언자 이사야에 의하면, 그들은 한쪽에서는 베옷을 입고 금식기도를 하면서 다른 한쪽에서는 향락을 즐기고, 일꾼들을 혹사시키고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금식하면서 이웃과 주먹질을 하고, 동네가 떠나갈 정도로 소리치며 기도했다고 합니다.

이사야는 진정성이 없는 그런 형식적인 금식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고 말합니다.
그런 가식적인 금식은 당장 집어치우라는 것입니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요?
아마도 처음에는 아합 왕처럼 눈물의 금식기도를 통하여 지은 죄를 용서받고자 하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생생한 리얼리티는 점차 추상적이고 형식적으로 바뀌고 말았을 것입니다.
살아있는 스토리텔링은 점차 관념적인 구호로 변질되고, 사람들은 믿거나 말거나 때가 되면 조상의 예를 따라 지극히 관습적인 금식과 기도를 하게 되었을 것입니다.

살아계신 하나님, 날마다 우리와 대면하시는 하나님, 우리의 심령을 감찰하시는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야 한다는 신앙생활의 대전제에서 본다면, 그야말로 신의 죽음을 운위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이사야는 예배행위마저도 자신들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도구로 이용하려고 하고, 인격의 하나님마저도 자신들의 편의에 따라 박제화된 주술적 도구로 만들려고 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외치고 또 외칩니다.

“이것이 어찌 내가 기뻐하는 금식이겠느냐? 이것이 어찌 사람이 통회하며 괴로워하는 날이 되겠느냐? 머리를 갈대처럼 숙이고 굵은 베와 재를 깔고 앉는다고 해서 어찌 이것을 금식이라고 하겠으며, 주님께서 너희를 기쁘게 반기실 날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5-6)”

죄의 현실 앞에서도 통회하고 괴로워하기를 기피하고, 오히려 위선적인 태도로 하나님께 용서와 사랑을 강요하는 인간들을 향하여 예언자 이사야는 진정한 금식을 선포합니다.

“내가 기뻐하는 금식은, 부당한 결박을 풀어 주는 것, 멍에의 줄을 끌러 주는 것, 압제받는 사람을 놓아 주는 것, 모든 멍에를 꺾어 버리는 것, 바로 이런 것들이 아니냐? 또한 굶주린 사람에게 너의 먹거리를 나누어 주는 것, 떠도는 불쌍한 사람을 집에 맞아들이는 것이 아니겠느냐? 헐벗은 사람을 보았을 때에 그에게 옷을 입혀 주는 것, 너의 골육을 피하여 숨지 않는 것이 아니겠느냐?(6-7)”

예언자 이사야는 금식이라는 신앙행위가 위선적이고 형식화된 것을 통탄하며 금식의 참 뜻을 말하고자 합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금식은 관념적 구호가 아니라 행위적 실천이라는 것이며, 주술적 기도가 아니라 고백적 삶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금식은 개인적 에고이즘이 아니라 사회적, 집단적 실천행위라는 것입니다. 부당한 결박을 풀어 주는 것, 멍에의 줄을 끌러 주는 것, 압제받는 사람을 놓아 주는 것, 모든 멍에를 꺾어 버리는 것, 바로 이런 것들이 금식의 참 의미라는 것이며, 기도를 통하여 성취할 수 있는 신앙적 가치이라는 것입니다.
굶주린 사람에게 자신의 먹거리를 나누어 주는 것, 떠도는 불쌍한 사람을 집에 맞아들이는 것, 헐벗은 사람을 보았을 때에 그에게 옷을 입혀 주는 것, 너의 골육을 피하여 숨지 않는 것이 금식의 실천적 삶이라는 것입니다.

이러한 예언자 이사야의 해석은 얼른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신앙인들의 금식기도가 낮은 차원의 소박한 사회적 구제로 연결되는 경우는 있을 수 있지만, 금식이 부당한 결박을 풀어주는 것과 같은 사회적 구원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하면 신앙인들의 금식기도가 사회적 문제를 푸는 데까지 이어질 수 있을까요?

신앙인들의 진정한 금식행위는 분명히 오늘의 사회적 문제를 푸는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사회적 정의는 우리 자신의 지위를 포기하는 곳에서 시작되고,
경제적 정의
는 우리 자신의 부를 나누는 곳에서 시작될 것입니다.
기독교의 금식과 기도에서 시작할 수 있습니다.

한반도 땅이 남과 북으로 분단된 후에 남한에는 먹을 것이 너무 많습니다.
북한에는 먹을 것이 너무 없습니다.
심지어 중국에 불법적인 북한 동포들이 인권을 유린당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2021년 부활주일을 팬데믹이란 사슬에 묶여 맞이합니다.
이런 분위기가 고통 받는 사람들을 나의 이웃으로 생각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3월 29일(월)부터 4월 3일(토)까지 고난주간(苦難週間)으로 지킵니다.
고난주간을 맞이하여 하루에 한 끼씩 금식하며 금식한 한 끼 식사에 해당하는 금액을 결정하고 헌금으로 모아 북한 사역을 위하여 사용하려고 합니다.

저희들이 매월 후원하는 “유진벨 재단”과 “모퉁이돌 선교회”를 후원하는 사역에 조금 더 보탬이 되려고 합니다.

어서 속히 중국과 북한의 지하교회 성도들이 자유롭게 예배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도하며 기다립니다.
북한 지역이 공산화되므로 자유를 찾아 남한으로 피난 내려온 성도들에 의해서 한국교회는 급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중국과 북한의 지하교회 성도들이 자유를 얻어 안일한 신앙생활에 만족하는 남한교회와 성도들에게 신앙의 본이 되어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킬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리며 기도합니다.

예수 한국, 복음 통일을 이루어 자유대한민국이 세게 선교의 전진 기지로 쓰임 받는 그 날을 위하여 금식하며 기도합시다.

♪ 찬양 / 사랑하는 주님 앞에

https://www.youtube.com/watch?v=Q9mUD99NSJo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3

15

이사야 58:1∼14

금식(禁食)(6절)

3

16

화 

이사야 59:1∼21

분리(分離)(2절)

3

17

이사야 60:1∼22

빛을 발하라(1절)

3

18

이사야 61:1∼11

구원의 옷(10절)

3

19

이사야 62:1∼12

헵시바와 쁄라(4절)

3

20

이사야 63:1∼21

주는 우리 아버지(16절)

3

21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3월 13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57:1∼21
♦ 묵상을 위한 주제 : 통회하는 자의 마음(15절)
♦ 성구 : 내가 높고 거룩한 곳에 거하며 또한 통회(痛悔)하고 마음이 겸손(謙遜)한 자(者)와 함께 거하나니 이는 겸손(謙遜)한 자(者)의 영(靈)을 소성(蘇醒)케 하며 통회(痛悔)하는 자의 마음을 소성(蘇醒)케 하려 함이라. 
I live in a high and holy place, but also with him who is contrite and lowly in spirit, to revive the spirit of the lowly and to revive the heart of the contrite.  

오늘은 사순절(四旬節, Lent) 제22일째 날입니다.
이사야 57장은 “우상숭배에 대한 책망”의 말씀입니다.
우상숭배(偶像崇拜)가 성행(盛行)하는 것은 공의(公義)가 무너졌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의인(義人)의 죽음에 관심(觀心)이 없습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은 의(義)로운 사람이 죽었을 때는 편히 쉼을 얻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스라엘에 대하여 비인도적 행위를 일삼던 바벨론이 하나님의 심판을 받을 것과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구원하시고 회복시키실 것을 말씀하신 후에 56장에서는 이스라엘에게 “정의를 지키며 의를 행하라”고 말씀합니다.

바벨론은 이스라엘 사람에게 학대와 속임수 등의 비인도적인 행위를 하였으나 이스라엘은 하나님께 무시와 불경의 비인도적인 행위를 일삼았습니다.

나라가 망(亡)할 정도로 부패(腐敗)할 때 하나님은 의로운 사람을 찾습니다. 주를 믿는 사람들이 의로운 사람으로 선택(選擇) 받으려면 통회자복(痛悔自服)하므로 나라를 바르게 세워야 합니다.

나라 없는 교회(敎會)는 없습니다.
공의(公義)가 실현(實現)되는 나라에 거룩한 교회(敎會)가 세워져서 소금과 빛으로 세상(世上)을 밝히며 부패(腐敗)하며 타락(墮落)하는 그곳에 진리(眞理)가 세워지기를 소망(所望)하며 기도(祈禱)를 멈추지 맙시다.

어둠의 땅에
밝은 빛 비추어
진리의 길 따라
믿음의 행진가를 부르게 하소서

♪ 찬양 / 주의 진리 위해 십자가 군기

https://www.youtube.com/watch?v=XbOKfMZYpAU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3월 12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이사야 56:1∼12
♦ 묵상을 위한 주제 : 만민의 기도하는 집(7절)
♦ 성구 : 내 집은 만민의 기도하는 집이라 일컬음이 될 것임이라.
My house will be called a house of prayer for all nations.   


오늘은 사순절(四旬節, Lent) 제21일째 날입니다.
이사야 56장은 “하나님과 연합(聯合)한 사람”에 대한 말씀입니다.
이사야 54장은 장차 이스라엘을 회복하실 하나님의 영원한 자비(헤세드)를 말씀합니다. 이사야 55장은 오늘 여호와께 돌아와야 할 은혜를 말씀합니다. 그리고 이사야 56장은 여호와께 연합한 하나님의 백성에 대한 말씀입니다.

이방인도 하나님과 연합하면 하나님의 백성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3절).
하나님과 연합한 백성의 모습을 살펴봅니다.

“또 나 여호와에게 연합하여 섬기며 나 여호와의 이름을 사랑하며 나의 종이 되며 안식을 지켜 더럽히지 아니하며 나의 언약을 굳게 지키는 이방인마다. 내가 그를 나의 성산으로 인도하여 기도하는 내 집에서 그들을 기쁘게 할 것이며 그들의 번제와 희생은 나의 단에서 기꺼이 받게 되리니 이는 내 집은 만민의 기도하는 집이라 일컬음이 될 것임이라.”   

첫째는 여호와를 섬기는 백성(6절)
둘째는 여호와의 이름을 사랑하는 백성(6절)
셋째는 언약을 지키는 백성(6절)
넷째는 기도하는 집을 찾는 백성(7절)


기도의 자리를 찾으셨습니까?
그 자리를 굳게 지켜내시기 바랍니다.
아직 기도의 자를 찾지 못하셨다면 사순절 기간에 그 자리를 찾아야 합니다.
내 기도의 자리에 이미 약속된 하늘의 은혜와 은사들이 쌓여 있습니다. 그것들을 사용하여 팬데믹 세상을 이길 수 있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세워지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내 기도하는 이 시간

https://www.youtube.com/watch?v=R_T2s440FaY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오늘의 묵상(12월)


2020년 마지막 12월을 맞이합니다.
마무리하는 마음으로 남은 하루 하루가 마치 가장 소중한 날이 되었으면 하고 기도합니다.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12

1

화 

에스겔 19:1∼14

애가(1절)

12

2

에스겔 20:1∼26

안식일 표징(12절)

12

3

에스겔 20:27∼49

푸른 나무와 마른나무(47절)

12

4

에스겔 21:1∼32

하나님의 칼(3절)

12

5

에스겔 22:1∼31

찌끼(18절)

12

6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12월 1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19:1∼14
♦ 묵상을 위한 주제 : 애가(1절)
♦ 성구 : 너는 이스라엘 방백들을 위하여 애가를 지어. 

“애가(哀歌, a lament)”의 주제는 “방백들을 위한 슬픈 노래”입니다.
방백이란 유다 왕국 말기의 왕들을 말합니다(17대, 여호아하스. 18대 여호야김. 19대 여호야긴. 20대 시드기야).

본문의 이해를 돕기 위해 유다 말기 왕조들의 계보를 소개합니다.
16대 요시야 왕은 세 명의 아들이 있었습니다.
첫째 아들 여호야 김(18대)(11년 통치)
둘째 아들 여호아하스(17대)(3개월 통치)
셋째 아들 시드기야(20대)(11년 통치)
“여호야긴(19대, 3개월 통치)”은 “여호야김”의 아들입니다.
계보를 살펴보면 “요시야”의 대를 이어 첫 번째 아들 “여호야김”을 왕으로 세워야 했지만 “여호아하스”가 왕위에 올랐습니다.

“유다 나라”는 “암사자”로 비유하고 “왕들”은 “사자 새끼”로 비유했습니다.
애급 땅으로 끌려간 젊은 사자는 “여호아하스”를 말합니다.

암사자가 두 번째로 키운 젊은 사자는 “여호야김”을 말합니다.
“그의 궁실들을 헐었다”는 것은 “그의 과부들을 알았다”는 뜻으로 “사람들을 죽이고 그의 과부들을 학대하였다”는 것이며(예레미야 22:17), 갈고리로 꿰고 철롱에 넣어  바벨론 왕에게 데려가서 옥에 가두었습니다(역대하 36:6).

“네 피의 어미”라는 말은 “네가 피를 이어받은 네 어미”라든지 또는 “네가 피투성이었을 때에 네 어미”라는 뜻입니다(에스겔 16:6). 유다 민족은 물가에 심긴 포도나무 같아서 열매를 많이 맺고 가지가 무성하고 튼튼하였으나 굵은 가지들 중 뛰어난 한 가지가 꺾이고 말라 불에 탄 것은 “여호야긴”을 말합니다(열왕기하 24:15).

“시드기야”는 유다의 마지막 왕이었으나 바벨론 왕을 배반하였기 때문에 결국 망하였고 그 후에는 유다에 권세 잡은 자의 홀이 될 가지가 없다고 합니다. 이것이 방백들을 위한 애가의 내용입니다.

부강한 나라가 되려면 막강한 군사력과 경제력과 국민성이 필요합니다. 만일 이러한 요소를 갖추지 못한다면 이웃 나라들과 동맹을 맺고 나라를 지킬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다 말기의 왕들은 하나님을 버리고 이웃 나라들의 도움을 기대했기 때문에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오늘날도 서로 동맹을 맺은 나라들은 그 약속을 잘 지켜야만 나라를 든든하게 세워갈 수 있습니다. 만일 동맹을 쉽게 포기하거나 무시한다면 그 나라의 운명은 마치 유다의 말기와 같은 슬픈 노래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나라의 지도자가 잘못된 생각을 품게 되면 그 나라는 도처에서 무너지는 소리가 들릴 것입니다.

의는 나라로 영화롭게 하고 죄는 백성을 욕되게 하느니라(잠언 14:34).
왕은 인자와 진리로 스스로 보호하고 그 위(位)도 인자함으로 말미암아 견고하니라(잠언 20:28).

하나님을 두려워 할 줄 알고 백성을 사랑할 줄 아는 인품의 지도자가 세워질 수 있도록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기도합시다.

♪ 찬양 / 어지러운 세상 중에

https://www.youtube.com/watch?v=kfuSMJRMLzw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네 어미 암사자(2절) : 남 유다 왕국
2. 그 새끼 하나(3절) : 요시야 왕의 아들 여호아하스

* 참고 성구

1. 예레미야 22:17, 그러나 네 눈과 마음은 탐남과 무죄한 피를 형통하였으니 흘림과 압박과 강포를 행하려 할 뿐이라.

2. 역대하 36:6,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이 올라와서 치고 저를 쇠사슬로 결박하여 바벨론으로 잡아가고. 

* 유다 마지막 왕조의 역사적 배경을 이해하려면 열왕기하 22장부터 25장 그리고 역대하 34장부터 36장까지 살펴보면 참고가 될 것입니다.


♦ 12월 2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0:1∼26
♦ 묵상을 위한 주제 : 안식일 표징(12절)
♦ 성구 : 또 나는 그들을 거룩하게 하는 여호와인 줄 알게 하려하여 내가 내 안식일(安息日)을 주어 그들과 나 사이에 표징(表徵)을 삼았었노라.

“안식일 표징(安息日 表徵, sign of the Sabbath)”

탈무드에 의하면 “유대인이 안식을 지킨 것이 아니라 안식일이 유대인을 지켜준 것”이라고 교훈합니다.

안식일은 하나님과 이스라엘의 약속을 위한 표징입니다.
표징을 무시하면 안식을 지키는 것도 무의미하게 생각합니다. 그 결과 하나님의 은혜를 떠나 세속의 길에서 방황할 수밖에 없습니다.

애급과 광야에서 표징을 무시했던 백성들을 바라보며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도들이 깨달아야 할 교훈은 무엇일까요?

안식일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을 다른 열방들과 구별하는 기준으로 하나님의 사랑의 표시이며, 영원한 약속의 증표라고 하겠습니다(출애굽기 31:13, 16).

안식일은 시간에 대한 십일조입니다.
물질의 십일조는 1/10 입니다.
시간의 십일조는 1/7 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질을 더 많이 바치려고 하나님께 바쳐야 할 시간을 잘라 먹는다는 것은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계기가 됩니다.
 
거룩한 백성의 삶은 “우상(偶像)”을 버려야 합니다.
거룩한 백성의 삶은 “하나님의 율례(律例)”를 지켜야 합니다.

팬데믹 시대에 비대면 온라인 예배가 계속되면서 예배에 임하는 자세가 흔들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예배는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사랑과 은혜에 대한 응답이므로 감사와 고백과 찬송과 헌신 그리고 결단을 위한 성령과 진실의 임재를 확인해야 합니다.

우상 숭배자는 하나님 나라에서 기업을 얻지 못합니다(에베소서 5:5)
탐심은 우상숭배 입니다(골로새서 3:5)
우상은 부어 만든 것으로 생기가 없습니다(예레미야 10:14, 51:17)

비대면 예배가 대면 예배보다 더 은혜롭게 내 마음과 삶을 흔들어 주님의 말씀위에 굳게 세워 질 때 하늘의 뜻이 이 땅에 실현될 기쁜 날이 펼쳐질 것입니다.

비대면 예배를 대면처럼 회복합시다!
비대면 예배를 가정 교회로 회복합시다!
비대면 예배를 개인 경건의 성숙한 기회로 회복합시다!

♪ 찬양 / 즐겁게 안식할 날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1. 제칠년(1절) : 여호야긴이 바벨론에 끌려온 지 제7년 BC 519년을 가리킨다. 이 때는 유다 왕국이 바벨론의 3차 침공으로(BC 589∼586) 망하기 약 5년 전이었다.

2. 거룩하게(코데쉬)(12절) : “성결하다” “지정하다” “분리하다”는 뜻으로 속된 것과 구별하는 것은 하나님의 거룩함과 성결을 보여주는 것이다.  

* 참고 성구

1. 출애굽기 31:13. 16,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고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나의 안식일을 지키라 이는 나와 너희 사이에 너희 대대의 표징이니 나는 너희를 거룩하게 하는 여호와인줄 너희로 알게 함이라.  이같이 이스라엘 자손이 안식일을 지켜서 그것으로 대대로 영원한 언약을 삼을 것이니.


♦ 12월 3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0:27∼49
♦ 묵상을 위한 주제 : 푸른 나무와 마른나무(47절)
♦ 성구 : 남방(南方) 삼림(森林)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을 들을지어다. 주(主) 여호와의 말씀에 내가 너의 가운데 불을 일으켜 푸른 나무와 모든 마른 나무를 멸(滅)하리니 맹렬(猛烈)한 불꽃이 꺼지지 아니하고 남(南)에서 북(北)까지 모든 얼굴이 그슬릴지라.

푸른 나무는 의로운 사람(義人)을 말합니다.
마른 나무는 악인(惡人)을 말합니다(누가복음 23:31).
성경은 “악인과 의인 모두 부활 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사도행전 24:15). 이 말씀은 의인과 강인 모두 심판대 앞에 서게 될 것을 의미합니다.

“의인(義人)”이란 한자에서 “의(義)”를 분석하면 “양(羊)”과 “아(我)”자가 합성된 문자로 마치 “내가 양과 같은 존재”가 될 때 옳다고 인정을 받는다는 것입니다.

“악인(惡人)”이란 한자에서 “악(惡)”을 분석하면 “작은 아(亞)”와 “마음(心)”이 합성된 문자로 “마음이 작은 존재”를 말합니다.

마음이 작다는 것은 생각이 좁다 또는 생각이 작다는 말입니다. 생각이 작으면 작은 행동 즉 속이 좁은 행동밖에 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특별한 은총으로 애급에서 약속의 땅으로 인도된 히브리 민족들은 하나님과의 약속을 가장 중요시해야 합니다. 그러나 새로운 환경에서 하나님 이외의 것에 눈을 돌렸고 마음을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격노케 하는 제물”(28절)
“가증한 것을 좇아 행함”(30절)
이러한 것들은 모두 “악한 길”과 “더러운 행위”라고 책망합니다(44절).

만일 이러한 길에서 돌아오지 않는다면 “불(전쟁)”을 일으켜 꺼지지 않게 하시겠다고 합니다(48절).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강력한 전염병이 임하기 전에 먼저 하나님의 교회와 믿음의 사람들은 돌아와야 합니다.

우리들을 불쌍히 여기사 한 번만 용서하시고 다시는 하나님의 영광을 떠나 속된 세상의 헛되고 헛된 것들을 구하거나 붙잡지 않도록 보호하시고 인도하여 주셔서 다시는 생명을 위협하는 전염병이 이 세상을 흔들지 못하도록 지켜달라는 회개와 회복을 위한 영적 운동이 불같이 일어나기를 기도합시다.

♪ 찬양 / 구주여 크신 인애를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바마(29절) : 산당에 대한 히브리어 음역으로 “너희가 다니는 장소가 무슨 뜻이냐” 라는 뜻.

2. 맹렬한 불꽃(47절) : 바벨론의 3차 침공(BC 589)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

3. 남에서 북까지(47절) : 분열왕국 이전의 이스라엘 경계선으로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를 말한다(사무엘상 3:20).

* 참고 성구

1. 누가복음 23:31, 푸른 나무에도 이같이 하거든 마른 나무에는 어떻게 되리요 하시니라.  

2. 사도행전 24:15, 저희의 기다리는바 하나님께 향한 소망을 나도 가졌으니 곧 의인과 악인의 부활이 있으리라 함이라.  

3. 사무엘상 3:20,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의 온 이스라엘이 사무엘은 여호와의 선지자로 세우심을 입은 줄을 알았더라.  


♦ 12월 4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1:1∼32
♦ 묵상을 위한 주제 : 하나님의 칼(3절)
♦ 성구 : 이스라엘 땅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내가 너를 대적(對敵)하여 내 칼을 집에서 빼어 의인(義人)과 악인(惡人)을 네게서 끊으리라.

본문에서 유난히 자주 사용되는 단어는 “칼”입니다.
칼은 두 가지 용도로 사용합니다.
“선한 목적”을 위해서는 주방에서 수술실에서 사람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주기 위한 도구로 사용합니다.
“불의한 목적”을 위해서는 생명을 위협하고 건강을 괴롭히는 도구가 됩니다.
어떤 용도로 사용하느냐에 따라 그 결과가 전혀 다르게 나타납니다.

본문에서 “칼”이란 “심판(審判)”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칼(a knife of God)”이란 “하나님의 심판”이라고 하겠습니다.

심판이란 마지막 날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이 세상에서도 심판을 받습니다.
“도둑이 제 발이 저리다”는 속담처럼 자기 양심에서 어긋난 행동은 자기 자신으로부터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그것이 곧 심판의 시작입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도움을 받아 세워진 나라입니다.
하나님의 도움을 계속적으로 받아야만 이 땅위에서 유지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도움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강대국의 도움을 눈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인간의 약점은 보이지 않는 것보다 보이는 것에 매력을 느끼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은 쉽게 나타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은 쉽게 나타나지 않습니다. 이런 이유로 얼른 효과를 얻을 수 있고 당장 붙잡을 수 있는 눈에 보이는 것에 열광합니다.

그러나 신앙이란 바라는 것의 실상이며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라고 하셨습니다.
눈으로 보이는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볼 수 없었던 세계를 다시 볼 수 있는 영의 눈을 떠야 하겠습니다.

영적 세계를 보려면 “넓적다리를 쳐야 한다.”고 합니다(12절).
넓적다리는 “극한 슬픔과 탄식”을 표현하는 행위를 말합니다(예레미야 31:19).

세상을 뒤흔드는 코로나 바이러스에로 인하여 먼저 믿음의 사람들이 깨달아야 하겠지요. 이미 세상은 사탄의 권세가 지배하는 곳이지만 그 가운데서 죄악의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하여 날마다 신령한 은혜를 구하며 거룩함을 유지해야 합니다.

성경은 기도와 말씀으로 거룩하게 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디모데전서 4:5).

2020년 결산의 달 12월을 지내며 모두 함께 말씀과 기도의 사람으로 온전히 회복하여 2021년을 준비하며 기다려 봅시다.

♪ 찬양 / 나 행한 것 죄 뿐이니

https://www.youtube.com/watch?v=YvQL0rToMig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성소를 향하여(2절) : 예루살렘을 향하여 즉 예루살렘 성전을 향하는 것.

2. 내 칼(3절) : 하나님의 심판으로 구체적으로 BC 612년에 앗수르를 멸망시켰고, BC 605년에는 갈그미스 전투에서 애급을 격퇴하여 팔레스틴의 지배권을 장악한 바벨론을 말한다.

3. 내 아들의 홀(10절) : 아들은 “시드기야” 홀은 “왕권”

4. 모든 나무(10절) : 이스라엘 주위의 국가들 특히 본문에서는 바벨론을 말한다.

5. 대인을 증상케 하는(14절) : 큰 학살을 위한(for the great slaughter), 사람을 마구 찌름(공동번역)

* 참고 성구

1. 예레미야 31:19, 내가 돌이킴을 받은 후에 뉘우쳤고 내가 교훈을 받은 후에 내 볼기를 쳤사오니 이는 어렸을 때의 치욕을 진고로 부끄럽고 욕됨이니이다. 

2. 디모데전서 4:5,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짐이니라.

♦ 12월 5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2:1∼31
♦ 묵상을 위한 주제 : 찌끼(18절)
♦ 성구 : 인자야 이스라엘 족속이 내게 찌끼가 되었나니 곧 풀무 가운데 있는 놋이나 상납이나 철이나 납이며 은의 찌끼로다.  

“찌끼(dross)”란 물건을 사용한 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나머지 부분으로 “쓰레기”와 같습니다.

하나님이 선택했던 이스라엘 백성을 놋과 상납과 철과 납과 은의 찌끼라고 합니다.
“놋”은 죄를 지었으면서도 부끄러움을 모르는 것(신명기 33:25, 이사야 48:4),
“상납”은 겉만 번듯한 의식적인 모습,
“철”은 잔인성,
“납”은 나약하고 감각이 둔한 이스라엘을 말합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찌끼가 된 것은 주 여호와의 말씀을 믿고 따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불순종이 곧 찌끼가 된 것입니다.

찌끼가 될 수밖에 없었던 배경은 첫째는 선지자들의 배역함(25절)과 둘째는 제사장들이 율법을 범함이었다고 합니다(26절). 배역하고 율법을 범하는 것은 여호와께서 말하지 않은 것도 주 여호와의 말씀이라고 거짓 증거 하였기 때문이었습니다(28절).

진리를 왜곡(歪曲)하는 행위가 성행하는 사회는 거짓으로 욕망을 채우려는 것으로  반드시 무너질 수밖에 없습니다.

세계 도처에서 거짓과 술수로 자기 욕망과 목적을 성취하려는 검은 손들이 사람들의 눈과 귀를 속이며 은밀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속히 이런 더러운 음모를 밝혀내고 드러낸 후에 다시는 거짓과 부정한 방법이 없는 공의가 실현되는 밝은 세상이 도래하기를 소망합니다.
 
바이러스가 사람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할 때 거짓과 술수가 세상을 오염시킬 수 없도록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진리의 말씀으로 무장하여 하나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거짓이 많은 국민으로 망하지 않는 국민이 어디 있으며, 거짓이 많은 채 부흥한 국민이 어디 있는가?” (도산 안창호)

♪ 찬양 / 이 세상 험하고 나 비록 약하나

https://www.youtube.com/watch?v=UxMELqTSI4A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피를 흘리고(9절) : 재판정에서 위증하므로 죄 없는 사람을 죽이는 행위.

2. 방백들(사레이하)(27절) : “지배자”라는 뜻으로 귀인들과 귀족들을 가리킨다.

3. 회를 칠하고(28절) : 집의 벽이나 무덤 안에 미관과 습기 방비를 위해서 칠하는 것으로 좋지 못한 것을 은폐시킨다는 의미. 

* 참고 성구

1. 신명기 33:25, 네 문빗장은 철과 놋이 될 것이니 네 사는 날을 따라서 능력이 있으리로다. 

2. 이사야 48:4, 내가 알거니와 너는 완악하며 네 목의 힘줄은 무쇠요 네 이마는 놋이라.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12

7

에스겔 23:1∼24

두 여인(2절)

12

8

화 

에스겔 23:25∼49

경성하여(48절)

12

9

에스겔 24:1∼27

한 가마를 걸라(3절)

12

10

에스겔 25:1∼17

분노의 책벌(17절)

12

11

에스겔 26:1∼21

말간 반석(14절)

12

12

에스겔 27:1∼36

두로를 위한 애가(2절)

12

13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12월 7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3:1∼24
♦ 묵상을 위한 주제 : 두 여인(2절)
♦ 성구 : 인자야 두 여인이 있었으니 한 어미의 딸이라. 

에스겔 23장은 “행음한 두 여자에 대한 교훈”입니다.
1∼24절, 오홀라(사마리아)와 오홀리바(예루살렘)의 행음
25∼49절, 행음에 대한 형벌

오늘은 “오홀라”와 “오홀리바”의 행음에 대한 말씀을 살펴보겠습니다.
“오홀라”는 “그녀의 장막” 이란 뜻으로 북 왕국 이스라엘의 “여로보암” 왕은 정권 유지를 위해 “벧엘”에 산당을 짓고 금송아지 숭배를 한 사실을 염두에 두고 붙인 명칭이라고 추정합니다.

“오홀리바”는 “나의 장막이 그녀의 속에 있다”는 뜻이며, 남 왕국 유다의 예루살렘 성읍 안에 나의 성소가 있다는 의미라고 하겠습니다.

두 여인이란 “분열왕국 시대(BC 930∼586)”의 남 왕국 유다와 북 왕국 이스라엘을 말합니다(열왕기상 11:43, 12:1∼20). 유다와 이스라엘은 “한 어미의 딸”(2절) 즉 “한 민족” 이란 뜻입니다.

같은 민족끼리 남과 북으로 나뉘어져 서로 다른 나라를 세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솔로몬의 학정과 열 지파의 반란 때문이었습니다.

세계 제2차 대전 이후 분단 된 국가는 “독일” “예멘” “베트남” “한국”입니다. 그런데 아직도 통일을 이루지 못한 나라는 유일하게 한국은 남과 북으로 분단된 상태로  남한(자유 대한민국)과 북한(조선 인민민주의 공화국) 뿐입니다.

분단된 이후 국가 경제를 비교하면 남한은 경제대국으로 급성장했지만 북한은 빈곤 국가로 허덕이고 있습니다. 자유와 부자유의 차이가 무엇인가를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체재를 좋아하며 동경하는 잘못된 사상에 사로잡힌 사람들에 의해서 자유를 빼앗길 수는 없습니다.

유다와 이스라엘의 역사를 살펴보며 자유대한민국이 선택해야 할 것과 버려야 할 것을 확실하게 찾아야 하겠습니다.

대한제국 시절 한국에서 선교사로 활동했던 역사학자 “호머 헐버트(Homer B. Hulbert)”는 그의 저서 “대한제국 멸망사(The Passing of Korea)”에서 한국인들의 유교와 불교에 대해 다음과 같은 기록을 남겼습니다.

“유교가 신비주의적인 측면이 과도하게 결여되어 있는 반면, 불교는 신비주의적인 측면이 너무도 많다. 그렇기 때문에 양측 모두를 명목상으로 받아들인다고 한다면, 그 사람은 유교든 불교든 자신의 한 부분으로 삼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은 진술은 유교의 과도한 현세주의, 명예추구 성격과 불교의 심오한 형이상학적 성격이 상충된다는 사실을 지적한 것입니다. 한국인의 정신문화 내부에는 이 둘이 충돌하기 때문에 사실상 한국인 중에서 온전한 불교도가 나오기 어렵다는 것을 날카롭게 관찰한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한편 유교의 가르침도 나름의 높은 도덕적 기준과 사상적 깊이를 갖기 때문에 부분적으로는 다른 종교를 믿는 데 큰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그러나 유교 사상의 현세주의적 성격은 또 다른 종교와 충돌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한국인들의 내면적 세계는 오랫동안 지속된 무교(巫敎)와 불교(佛敎) 그리고 유교(儒敎)의 전통에 기독교(基督敎)가 자리를 잡았기 때문에 복합적인 요소가 한국 교회의 밑바탕에 깔려 있습니다. 그러므로 철저하게 성경적인 믿음으로 회복해야 할 것입니다.

성경적 믿음이란 “오직 예수”라고 하겠습니다.
예수 복음은 핵심은 “십⋅부⋅재(十復再)”라고 합니다.

“십자가(十字架)” Jesus Cross
“부활(復活)” the resurrection of Jesus
“재림(再臨)”the Second Coming of Jesus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사회적 거리를 유지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주님과의 거리를 가장 가깝게 회복할 수 있는 은총의 기회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 찬양 /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8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3:25∼49
♦ 묵상을 위한 주제 : 경성(警醒)(48절)
♦ 성구 : 이와 같이 내가 이 땅에서 음란을 그치게 한즉 모든 여인이 경성하여 너희 음행을 본받지 아니하리라.  

“경성(警醒)”이란 “정신을 차려 깨닫게 한다.” 라는 한문자로 “경계할 경(警)” “술깰 성(醒)”이란 뜻입니다. 영어 성경에서는 “warning”이라고 하였고, 현대인의 성경에서는 “경고(警告)” 라고 합니다.

북 왕국 이스라엘과 남 왕국 유다의 멸망은 하나님을 떠나 우상(偶像)을 숭배한 죄(罪) 때문에 하나님이 사마리아와 예루살렘에 대한 투기(妬忌)를 발하여 코와 귀를 깎아 버렸다고 합니다. 고대 근동 지방에서는 포로들을 학대하는 방법으로 코와 귀를 깎거나 두 눈을 뽑았다고 합니다(열왕기하 25:7). 심지어 외교 관계와 정치적 동맹을 맺지 못하도록 눈을 들지도 못하게 했다고 합니다(27절).

우상을 숭배한 죄로 인하여 두 나라가 무너졌다는 것은 다시는 이러한 죄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는 경고와 같습니다.

국민소득이 2만 불 이상이 될 때 교회는 하나님 중심이 아니라 물질 중심으로 변하기 쉽다고 합니다.

복음이 전래되고 짧은 기간 동안 세계 최고의 교회들을 세웠으며 국민의 25%가 기독교인이라고 자부했던 영광을 얼룩진 그림자로 남길 것이 아닙니다.

이제 다시 부흥의 불길을 타오르게 하려면 기복주의와 이기주의와 같은 신앙을 버리고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처럼 땅에서도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십자가 중심의 신앙으로 거듭나야 하겠습니다.  

♪ 찬양 / 거친 세상에서 실패하거든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벌거벗겨져 적신으로(29절) : 바벨론의 침략으로(BC 589) 유다가 패망할 것을 암시.

2. 그의 잔을 네 손에(31절) : 잔(고스)은 분깃이라는 뜻. 본문에서는 “벌(징벌)”이란 의미로 31절부터 34절까지 5회 사용되었다.  

* 참고 성구

1. 열왕기하 25:7, 시드기야의 아들들을 저의 목전에서 죽이고 시드기야의 두 눈을 빼고 사슬로 결박하여 바벨론으로 끌어갔더라. 


♦ 12월 9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4:1∼27
♦ 묵상을 위한 주제 : 한 가마를 걸라(3절)
♦ 성구 : 너는 이 패역(悖逆)한 족속(族屬)에게 비유(比喩)를 베풀어 이르기를 주 여호와의 말씀에 한 가마를 걸라.  

“한 가마를 걸라(Put on the cooking pot)”는 말씀은 “유다를 향한 바벨론의 공격이시작 될 것으로 비유로 표현한 것입니다.

이 때는 시드기야 왕 9년 10월 10일로 예루살렘 성읍이 바벨론에 의해서 완전히 포위된 날입니다(BC 588년 1월 15일).

가마에 대한 관주(貫珠)를 찾아보시기 바랍니다(에스겔 11:3, 7, 11).

음란죄(淫亂罪)를 두 가지로 구분합니다.

첫째는 영적인 음란죄
영적인 음란죄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 이외에 우상을 숭배하는 것을 말합니다.

둘째는 육적인 음란죄
육적인 음란죄는 가정의 질서를 파괴하는 것으로 부부생활의 질서를 무너트리고 다른 파트너를 찾아 육체적 쾌락을 즐기려는 것을 말합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음욕(淫慾)“이란 적극적인 음란죄를 말씀하셨습니다(마태복음 5:28).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여자를 보고 음욕(淫慾)을 품는 자마다 마음에 이미 간음하였느니라.”  

음욕을 다스릴 수 있는 말씀을 찾아보시기 바랍니다(잠언 6:25, 전도서 9:9).

로마가 멸망한 원인을 다섯 가지라고 합니다.
첫째는 약한 군사력
둘째는 귀족과 관료의 부패
셋째는 급격한 기후 변화(농작물 감소)
넷째는 상수도 시설 발달(납 중독, 통풍의 원인)
다섯째는 기독교의 특권
기독교의 생명은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화려한 건축물을 자랑하므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힘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다섯 가지 이외에 “성적 타락”을 멸망의 원인이라고도 합니다.

로마가 기독교를 국교로 인정하게 된 것도 당시 상류층의 자녀들이 같은 계급에서 배우자를 찾지 못하고 오히려 기독교인 중에서 순결한 처녀들을 찾게 된 결과 기독교를 국교로 인정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상을 어지럽게 할 때 처음 사랑을 회복하여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교회와 성도들로 세워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어둔 밤 쉬되리니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핍근(逼近, 사마크)하였느니라(2절) : “야윈” “결핍된” “흉작인” 영양분이 없고 먹지 못해서 기름기가 없이 바싹 마른 상태.

2. 말간(체직)(8절) : “높은(top of, KJV)” “눈에 잘 띄는” “노출된(bare, RSV)”

3. 나무 무더기를 크게 하리라(9절) : 바벨론의 군대를 더 보강시켜 예루살렘을 공격하겠다는 표현.

4. 많은 녹이 그 속에서 벗어지지 아니하며(12절) : 예루살렘 거민을 깨끗하게 하려는 하나님의 정화 작업에도 불구하고 그 더러움을 스스로 제거하여 회개하려는 노력이 없음을 말한다.

5. 너의 더러운 중에 음란이 하나이라(13절) : 제일 더러운 것이 음란(淫亂)이다.

6. 자녀를 제하는 날(25절) : 남 왕국 유다가 멸망하는 날(BC 586년).

* 참고 성구

1. 에스겔 11:3, 그들의 말이 집 건축할 때가 가깝지 아니한즉 이 성읍은 가마가 되고 우리는 고기가 된다.

2. 에스겔 11:7, 그러므로 나 주 여호와가 말하노라 이 성읍 중에서 너희가 살륙한 시체는 그 고기요 이 성읍은 그 가마려니와 너희는 그 가운데서 끌려 나오리라.

3. 에스겔 11:11, 이 성읍은 너희 가마가 되지 아니하고 너희는 그 가운데 고기가 되지 아니할지라 내가 너희를 이스라엘 변경에서 국문하리니.

4. 잠언 6:25,  네 마음에 그 아름다운 색을 탐하지 말며 그 눈꺼풀에 홀리지 말라.

5. 전도서 9:9, 네 헛된 평생의 모든 날 곧 하나님이 해 아래서 네게 주신 모든 헛된 날에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 즐겁게 살지어다 이는 네가 일평생에 해 아래서 수고하고 얻은 분복이니라.

♦ 12월 10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5:1∼17
♦ 묵상을 위한 주제 : 분노(憤怒)의 책벌(責罰)(17절)
♦ 성구 : 분노의 책벌로 내 원수를 그들에게 크게 갚으리라 내가 그들에게 원수를 갚은즉 그들이 나를 여호와인줄 알리라 하시니라.

“분노의 책벌(Punish of wrath)”
에스겔 25장은 암몬(2∼7절)과 모압(8∼14절) 그리고 블레셋(15∼17절)에 관한 책벌의 말씀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떠나 우상 숭배할 때 이웃 나라들을 동원하여 이스라엘을 핍박하거나 무너트리셨습니다. 그런데 이스라엘을 핍박한 나라는 반드시 다른 나라에 의해서 핍박을 받게 하십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방법에서 “하나님의 공의로운 사람”을 깨닫게 합니다.
왜냐하면 사랑하는 백성들이 죄를 범하거나 잘못된 길을 선택할 때는 반드시 바른 길을 찾게 하고 죄악 된 자리에서 떠나도록 인도하시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공의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주의 백성들을 바로 세우려고 사용한 이웃 나라에 대해서 다른 나라를 통하여 징계하므로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십니다.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참 아들이 아니니라.”(히브리서 12:28)

어떤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습니까?
어려움에서 벗어나려고 몸부림을 칠 것이 아니라 어려움 가운데서 주님께서 기뻐하시고 원하시는 방향으로 삶을 돌이켜야 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그러면 내게 닥쳐왔던 어려움은 자연스럽게 없어질 것입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하나님의 명령을 따라 순종할 때 세상이 그와 같은 사람들의 삶을 부러워한다면 그 사회는 정의로운 사회가 될 것입니다. 반면에 세상이 그러한 사람들을 미워하고 대적한다면 그 사회는 불의한 사회가 될 것입니다.  

미국에서는 오늘은 “하누카(Hanukkah. 히브리어: חנוכה)”라는 유대인의 명절입니다.
“하누카”란 “봉헌”이란 뜻으로 “안티오쿠스 4세”에 의해서 더럽혀진 예루살렘 성전을 기원전 164년 “마카베오 혁명”으로 이스라엘의 하느님 여호와에게 다시 봉헌하였다는 것에서 유래했습니다. 당시 마카베오 혁명에 대해서는 “외경 마카베오 상, 하”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요한복음에서는 “수전절(the Feast of Dedication)”이라고 하였으며(10:22), “메노라”는 “하누카”를 지킬 때 사용하는 촛불이며 촛대는 “하누키야” 라고 합니다.

뉴욕에서 공립학교는 유대인의 명절은 마치 공휴일과 같습니다. 왜냐하면 유대인 교사들이 출근하지 않기 때문에 수업에 어려움을 겪게 되므로 자연스럽게 유대인의 명절은 공휴일로 제정하지 않아도 공휴일처럼 지내게 됩니다. 유대인은 미국에서 소수민족입니다. 비록 소수민족이지만 민족 명절을 철저하게 지키므로 그들이 살고 있는 사회를 움직일 수 있는 힘을 갖고 있습니다.

세상을 움직일 수 없는 그리스도인들이라면 오늘의 말씀을 깊이 묵상하며 주님께서 기뻐하는 삶을 위하여 결단해야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삶을 힘들게 할지라도 살아 있는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확신하며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길을 선택할 때 그 길을 따라가는 주위 백성들과 함께 하실 것이며 반드시 지켜주실 것입니다.

♪ 찬양 / 예수 따라가며 

https://www.youtube.com/watch?v=5epxlhsh5O0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랍바(5절) : 암몬의 수도(21:20 참조)

2. 벧여시몬(9절) : “황야의 집”이란 뜻.

3. 바알므온(9절) : 좋은 목초지로 모압과 국경 지대에 있던 아모리인들의 성읍.

4. 데만에서부터... 드단까지(13절) : 에돔의 전 국토.

5. 이스라엘 손을 빙자하여(14절) : 이 예언은 BC 164년경 유다의 마카비에 의해서 성취되었다.


♦ 12월 11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6:1∼21
♦ 묵상을 위한 주제 : 말간 반석(14절)
♦ 성구 : 너로 말간 반석이 되게 한즉 네가 그물 말리는 곳이 되고 다시는 건축되지 못하리니 나 여호와가 말하였음이니라 나 주 여호와의 말이니라. 

 에스겔 26장 : 두로(Tyre)의 죄가 무엇이며 두로에 임할 심판에 대한 예언
에스겔 27장 : 아름다운 두로가 멸망한 것을 슬퍼하는 노래(애가)
에스겔 28장 : 두로 왕의 교만을 책망하는 말씀

선지자 에스겔은 세 장에 걸쳐 두로에 대해 예언합니다(3/48장, 대략 6.25%). 그만큼 “두로”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깊다는 의미라고 하겠습니다. 특별히 “두로”를 마치 “말간 반석(a bare rock)”과 같다고 합니다.  ‘말간 반석’이란 “아무 것도 없는 바위”라는 뜻입니다.  “말간 반석”이란 용어가 한글 개역 성경에서 4회 사용되었습니다(에스겔 24:7∼8, 26:4, 14).

화려한 도시가 세워졌던 그 자리가 “말간 반석”이 될 것이라는 표현은 “바위 위에 세워진 성이 파괴되고 제거됨”을 말합니다. 
화려한 도시는 삽시간에 무너지고 “그물  펼치는 곳” 즉 “그물을 말리는 곳”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 

“두로”는 두 개의 도시로 구성되었습니다.
하나는 섬으로 된 도시와(5절) 다른 하나는 육지에 세워진 도시입니다(6절). 비록 작은 도시이었지만 무역업의 중심지가 되어 물질이 풍부한 도시이었습니다. 물질이 풍성할 때 항상 조심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교만해지기 때문입니다.  

“두로”라는 도시를 생각할 때마다 뉴욕 “맨해튼”이란 도시를 생각합니다. 맨해튼이란 도시는 기반 전체가 거대한 바윗덩어리로 형성되었기 때문에 초고층 건물들을 짓기에 적합한 땅이라고 합니다. 고층 건물들이 즐비한 화려한 도시에 감추어진 어두운 그림자를 무시한다면 아무리 세계 제일의 도시일지라도 그 미래는 암울하다고 하겠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반석 위에 교회를 세울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반석이란 주님을 향한 믿음입니다. 반석 위에 세워진 교회가 비난의 대상이 된다는 것은 믿음이 흔들렸다는 증거라고 하겠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교회의 예배가 정상적인 궤도를 벗어났기 때문에 이제부터는 미래의 소망을 확신할 수 있는 교회를 세워야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서 대면 예배를 금하고 있지만 거울을 보는 것처럼 얼굴과 얼굴을 마주보고 예배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대하며 혹시 내 안에 감추어진 어둠과 교회를 지배하려는 거짓된 것들을 드러내어 제거한 후에 교회의 생명력을 회복해야 하겠습니다.

오순절 성령 강림의 사건이 일어난 후에 예루살렘 교회가 신앙의 축을 이루었지만 스데반의 순교로 인하여 예루살렘 교회는 여러 지역으로 흩어져 새로운 교회들을 세웠던 것처럼 대면예배로 모였던 교회가 이제는 온라인 예배로 인하여 여러 지역으로 다양하게 흩어지고 있습니다. 흩어진 그 자리에 반석 위에 세워져야 할 교회를 회복하여 세상을 변화시킬 강력한 생명을 되찾는 복된 기회로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 찬양 / 행군 나팔 소리로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그물 치는 곳(5절) : 고대 무역의 중심지로 부귀영화를 누렸던 “두로”는 AD 1124년 십자군 원정 이후부터 쇠퇴하기 시작하여 18세기 중엽에는 거민이 3천 명 정도이었다고 한다. 하나님의 말씀은 언젠가는 반드시 성취된다.

2. 들에 있는 그의 딸들(6절) : “딸들”이란 주 도시와 종속관계를 갖는 주변 성읍들을 말한다. 

3. 조복(朝服)을 벗으며(16절) : 화려하게 수놓은 옷으로 왕위에서 물러나는 것이 아니라 슬픔을 표시하는 방법을 말한다.

♦ 12월 12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7:1∼36
♦ 묵상을 위한 주제 : 두로를 위한 애가(2절)
♦ 성구 : 인자야 너는 두로를 위하여 애가를 지으라.  

“두로를 위한 애가(a lament concerning Tyre)”

에스겔 26장 : 두로(Tyre)의 죄가 무엇이며 두로에 임할 심판에 대한 예언
에스겔 27장 : 아름다운 두로가 멸망한 것을 슬퍼하는 노래(哀歌)
에스겔 28장 : 두로 왕의 교만을 책망하는 말씀

27장은 화려하던 두로의 멸망에 관한 말씀으로 “너는 두로를 위하여 애가를 지으라”고 하셨습니다. “두로를 위한 애가”는 “육(肉)에 속한 것은 결국 부패(腐敗)한다.”는 교훈을 담은 슬픈 노래라고 하겠습니다.

당시 “두로”는 “페니키아”에 속한 “시돈”과 더불어 도시 국가이었습니다(이사야 23장 참조).

“두로”는 무역선을 만들어 온갖 귀한 물건들을 운반하였으며 심지어 노예들까지도 거래하는 당시에는 부(富)를 상징하는 도시이었습니다.

무역선을 만들기 위한 각종 재료들은 “스닐 잣나무”로 판자를 만들고, “레바논 백향목”으로 돛대를 만들었고, “바산 상수리나무”로 노를 만들고, “깃딤섬 황양목”에 상아로 장식하여 갑판을 만들고, 애급의 수놓은 가는 베로 돛을 만들어 기(旗)를 만들고, 엘리사섬의 청색 자색 베일로 차일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무역선은 아름다움의 극치를 이루었다고 합니다. 시돈과 아르왓 거민들이 사공이 되었으며 박사가 선장이 되었습니다.

거래하는 물건들은 “은, 철, 상납(주석), 납, 노예, 놋그릇”이었습니다. 이와 같은 최고의 부를 누렸던 두로가 멸망한다는 예언을 누가 믿었을까요?

아무리 현재의 부요(富饒)와 영광(榮光)이 크다 할지라도 하나님과 대적(對敵)하면  멸망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세상 중심으로 살지 말고 오직 하나님 중심으로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 중심의 삶은 하나님의 말씀 즉 성경의 가르침을 따라가는 것뿐이라고 하겠습니다.

다윗과 솔로몬 시대에 두로의 왕은 “히람”이었습니다. 히람은 솔로몬 성전을 지을 때 백향목과 놋 기술자를 보내어 협력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들과 친밀하게 협력하며 지낼 때 하나님은 두로를 번성하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히람 왕이 죽은 후에 권력 다툼이 일어났고 “엣바알”이 왕이 된 후에 그의 딸 “이세벨”은 이스라엘 아합 왕의 아내가 되어 사마리아에 신전을 건축하고 아세라 우상을 섬겼습니다. 그 결과 두로는 멸망의 길을 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네가 이 세대에 부한 자들을 명하여 마음을 높이지 말고 정함이 없는 재물에 소망을 두지 말고 오직 우리에게 모든 것을 후히 주사 누리게 하시는 하나님께 두며 선한 일을 행하고 선한 사업에 부하고 나눠주기를 좋아하며 동정하는 자가 되게 하라.(디모데전서 6:17∼18)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한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부귀영화가 아니라 건강과 생명입니다. 오늘도 믿음의 길에서 좌우로 치우침이 없이 천성을 바라보며 승리하는 주의 거룩한 백성으로 기억되기를 기도합니다.

♪ 찬양 / 천성을 향해 가는 성도들아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12

14

에스겔 28:1∼29

완전한 인(印)(12절)

12

15

화 

에스겔 29:1∼24

갈대 지팡이(6절)

12

16

에스겔 30:1∼33

구름의 날(3절)

12

17

에스겔 31:1∼18

음부에 내려가던 날(15절)

12

18

에스겔 32:1∼20

패망의 소문(9절)

12

19

에스겔 33:1∼24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군(7절)

12

20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12월 14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8:1∼26
♦ 묵상을 위한 주제 : 완전한 인(12절)
♦ 성구 : 인자(人子)야 두로 왕(王)을 위하여 애가(哀歌)를 지어 그에게 이르기를 주(主) 여호와의 말씀에 너는 완전한 인(印)이었고 지혜가 충족(充足)하여 온전(穩全)히 아름다웠도다. 

에스겔은 48장으로 구성된 말씀입니다. 
그런데 “두로(Tyre, 바위)”에 대한 말씀이 무려 3장으로 소개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두로”라는 도시국가는 이스라엘 나라에 위협적인 대상도 아니었지만 이렇게 소개하는 이유는 오직 단 한 가지 “교만(驕慢)”하지 말라는 교훈이라고 하겠습니다.

에스겔 26장 : 두로(Tyre)의 죄가 무엇이며 두로에 임할 심판에 대한 예언
에스겔 27장 : 아름다운 두로가 멸망한 것을 슬퍼하는 노래(哀歌)
에스겔 28장 : 두로 왕의 교만을 책망하는 말씀

“두로”가 멸망한 두드러진 이유는 “두로 왕의 교만(驕慢)”이라고 합니다. 

본문에서 강조하는 교만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첫째는 나는 하나님이라(2절)
둘째는 물질의 교만(5절)
셋째는 용모의 교만(17절)

“너는 완전한 인(印)이었고 지혜가 충족하며 온전히 아름다웠도다.”(12b)

“네가 아름다우므로 마음이 교만하였으며 네가 영화로우므로 네 지혜를 더럽혔음이여 내가 너를 땅에 던져 열왕 앞에 두어 구경거리가 되게 하였도다.”(17절) 

미국의 신학자 라인홀드 니버(Reinhold Niebuhr)는 네 가지 교만을 강조합니다.
첫째는 권력적 교만
둘째는 지적 교만
셋째는 도덕적 교만
넷째는 영적 교만

코로나 바이러스는 인간의 교만함을 순식간에 꺾어버렸습니다. 

어느 누구도 어느 나라도 전능하신 하나님 앞에서 교만할 수 없다는 교훈을 깨달아야 합니다.

선지자 에스겔은 교만의 원인을 이렇게 깨우칩니다.
1. 겉만 화려함(에스겔 7:20)
2. 재물(에스겔 28:4∼5)
3. 세상 권세(에스겔 30:6)
4. 특출함(에스겔 31:10)

코로나 바이러스가 지배하는 팬데믹 세상에서 이 세상을 주관하시는 창조주 하나님 앞에 모두 무릎을 꿇고 성탄의 기쁜 노래를 함께 부르기 위하여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에게 북한어 성경을 보내려고 합니다. 한 권을 보내려면 $15 필요합니다. 마음과 뜻을 모아 아직도 고통과 핍박 가운데서도 주님을 포기하지 않는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을 생각하며 정성을 모아 2020년 성탄을 준비하며 축하합시다.   

♪ 찬양 / 기쁘다 구주 오셨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15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29:1∼24
♦ 묵상을 위한 주제 : 갈대 지팡이(6절)
♦ 성구 : 애급 모든 거민(居民)이 나를 여호와인줄 알리라 애급은 본래(本來) 이스라엘 족속(族屬)에게 갈대 지팡이라.

에스겔 29장은 애급에 대한 경고의 말씀입니다.
성경은 애급을 “갈대 지팡이(a staff of reed)”라고 합니다.
갈대 지팡이를 의지하고 길을 떠날 사람은 없습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하나님 보다 애급을 의지하려고 할 때 그 애급은 갈대 지팡이와 같다고 하셨습니다.

함의 아들들은 “구스와 미스라임과 붓과 가나안”입니다.(창세기 10:6)
“미스라임”은 “애급”을 말합니다.
그러므로 애급은 저주 받은 백성들의 후손들이 거주하는 땅이라고 하겠습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저주 받은 후손들을 의지하려는 것은 역사를 알지 못하는 사건입니다.

갈대 지팡이와 같은 애급을 의지하면 그 손에 가시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열왕기하 18:21, 이사야 36:6). 그러므로 성경은 이렇게 증거 합니다. 애급을 영적으로 말하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이라고 합니다(요한계시록 11:8).

유대인의 왕으로 만왕의 왕으로 이 세상에 오셨던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곳은 영원한 저주를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저주 받은 애급을 의지하려는 것은 그만큼 하나님의 백성들의 정신과 신앙이 타락했다는 증거라고 하겠습니다.

이 세상이 얼마나 타락했으면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전염병균을 사용하여 세상을 흔들고 있습니다. 이제는 우리 앞에 펼쳐지는 현상을 눈여겨 살펴보며 신앙의 본문을 회복하여 우리들이 살아온 지난날보다 더 좋은 세상을 후손들에게 물려 줄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을 가다듬고 세미한 주님의 음성을 좀 더 크게 들을 수 있는 믿음의 귀와 분명하게 미래를 바라볼 수 있는 영의 눈을 회복해야 하겠습니다.

* 현재 북한어 성경 보내기에 참여하여 약속하신 산타는 2사람이었으며 약속된 성경은 20권입니다. 계속하여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찬양 / 어지러운 세상 중에

https://www.youtube.com/watch?v=kfuSMJRMLzw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큰 악어(타님)(3절) : 하나님을 대적하는 나라 애급을 상징

2. 갈고리로 네 아가미를 꿰고(4절) : 애급에서 돼지고기 미끼가 달린 갈고리로 악어를 잡았던 것처럼 하나님께서 애급을 파멸시키겠다는 뜻.

3. 네 비닐에 붙은 고기(4절) : 애급과 동맹 또는 종속관계에 있는 나라.

4. 애급은 갈대 지팡이(6절) : 애급은 원래 유대민족에게 아무런 도움이 될 수 없다(예레미야 37:5∼8).

* 참고 성구

1. 요한계시록 11:8, 저희 시체가 큰 성길에 있으리니 그 성은 영적으로 하면 소돔이라고도 하고 애급이라고도 하니 곧 저희 주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이니라. 

♦ 12월 16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0:1∼26
♦ 묵상을 위한 주제 : 구름의 날(3절)
♦ 성구 : 그 날이 가까왔도다 여호와의 날이 가까왔도다 구름의 날일 것이요 열국(列國)의 때이리로다.

에스겔 30장은 애급과 동맹국의 파멸에 관한 말씀입니다.
파멸의 날을 “구름의 날”이라고 합니다.
왜 구름의 날이라고 하셨을까요?
구름의 날은 흐리고 캄캄한 날입니다.
어둡고 캄캄한 날에 앞을 잘 볼 수 없는 어린 양들은 길을 잃고 헤맬 것입니다. 그때 목자가 되신 하나님은 그 양을 찾아 나설 것이며 양들을 괴롭혔던 애급과 그 동맹국들을 무너트릴 것입니다(에스겔 34:12).

“여호와의 날”은 “하나님의 공의의 심판의 날”을 말합니다.
“구름의 날”은 “재앙이 임할 것”을 말합니다.
“열국의 때”는 “하나님을 거역하는 모든 민족이 심판의 대상이 될 것을 말합니다.

이스라엘을 공격하기 위하여 동조했던 나라들에게는 심판의 날이지만 이스라엘은 회복의 날이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반드시 자기 백성들을 싸매시고 고쳐주시며 회복시켜 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으며 심지어 생명을 잃었습니다. 이와 같은 과정에서 아픔을 겪는 사람들은 이스라엘과 이웃나라를 구분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목표와 믿음으로 오직 주님만을 바라볼 때 반드시 기쁨의 날을 맞이하도록 인도하실 것입니다.

자유대한민국은 가난한 후진 빈국에서 경제 대국으로 급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미국과의 동맹에 의한 협력에 의한 결과라고 하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미 동맹을 파괴하고 공산주의 국가와 화친을 맺으려는 것은 애급과 동맹을 맺는 나라들이 파멸하는 것처럼 한국의 미래가 어지러워 질 수 있으므로 주의 백성들은 정신을 차리고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세상에서 환난을 당하셨으나 그 환난을 이기시고 승리하신 주님처럼 연약한 저희들도 주님처럼 코로나 바이러스의 어려운 때를 극복하고 좌우로 치우침이 없는 믿음으로 분별력을 갖고 서로 위로하며 함께 승리하는 그날을 위하여 오늘도 영적 싸움에 승리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내 갈길 멀고 밤은 깊은데

https://www.youtube.com/watch?v=a6zCE70-r8w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애급의 무리(4절) : 무리(하몬)는 사람들의 무리가 아니라 애급의 재화(財貨)를 의미.

2. 구스와 붓과 룻(5절) : 이디오피아와 리비아 그리고 리디아. 굽이란 리비아 오지에 거주하는 민족.

3. 놉(13절) : 애급의 수도이며 우상 숭배의 본거지(이사야 19:13).

* 참고 성구

1. 에스겔 34:12, 목자가 양 가운데 있는 날에 양이 흩어졌으면 그 떼를 찾는 것 같이 내가 내 양을 찾아서 흐리고 캄캄한 날에 그 흩어진 모든 곳에서 그것들을 건져낼지라.

2. 이사야 19:13, 소안의 방백들은 어리석었고 놉의 방백들은 미혹 되었도다 그들은 애급의 지파들의 모퉁이 돌이어늘 애급으로 그릇가게 하였도다. 

♦ 12월 17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1:1∼18
♦ 묵상을 위한 주제 : 음부에 내려가던 날(15절)
♦ 성구 : 나 주(主) 여호와가 말하노라 그가 음부(陰府)에 내려가던 날에 내가 그를 위(爲)하여 애곡(哀哭)하게 하며 깊은 바다를 덮으며 모든 강(江)을 쉬게 하며 큰물을 그치게 하고 레바논으로 그를 위(爲)하여 애곡(哀哭)하게 하며 들의 모든 나무로 그로 인(因)하여 쇠잔(衰殘)하게 하였느니라.

“음부에 내려가던 날”이란 최고의 권력과 힘을 자랑하던 것들이 무너져버릴 것을 경고하신 것입니다.

여호야 긴 왕(BC 597년 등극)이 바벨론에 제2차 포로로 잡혀간 후 11년(BC 587년)에 인자(에스겔)에게 애급 왕과 그 백성들에게 계시된 말씀입니다.
비록 애급이 레바논의 백향목과 같을지라도 그 결과는 멸망할 것이라고 합니다. 멸망하는 이유는 권력(勸力)의 힘을 자랑하는 교만(驕慢)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어느 누구도 어느 나라도 자랑할 것이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권력을 자랑하는 어리석은 지도자들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며 하나님의 섭리가 어떻게 실현되고 있는지 지켜봅시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2020년 가장 많이 읽혀진 네 개의 성구를 소개합니다.

첫째는 이사야 41:10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둘째는 역대하 7:14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겸비하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구하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 죄를 사하고 그 땅을 고칠찌라.  

셋째는 요한복음 3:16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넷째는 예레미야 29:11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은 내가 아나니 재앙이 아니라 곧 평안이요 너희 장래에 소망을 주려하는 생각이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모든 사람들이 두려워할 수밖에 없는 세상에서 마음의 위로를 받고 하나님 중심의 삶을 회복할 수 있는 믿음의 길에서 푯대를 향하여 당당하게 나갈 수 있는 하나님의 사람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라.(로마서 14:8) 

♪ 찬양 / 주를 앙모하는 자

https://www.youtube.com/watch?v=2bqwQ4WVmxk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나무(5절) : 앗수르의 성장과 국력을 나무의 성장에 비교한 것.

2. 열국의 능한 자(11절) :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 BC 612년에 앗수르의 수도 니느웨를 함락시켰다(스바냐 2:13).

3. 열국의 강포한 다른 민족(12절) : 급성장한 신흥국가 바벨론이 앗수르를 멸망시킬 것을 나무의 성장과 소멸에 빗대어 설명한다.

4. 할례 받지 못하고(18절) : 히브리 사람들 이외의 야만인을 의미한다(에스겔 28:10).

* 참고 성구

1. 스바냐 2:13, 여호와가 북방을 향하여 손을 펴서 앗수르를 멸하며 니느웨로 황무케 하여 사막 같이 메마르게 하리니.

2. 에스겔 28:10, 네가 외인의 손에서 죽기를 할례 받지 않은 자의 죽음 같이 하리니 내가 말하였음이니라 나 주 여호와의 말이니라.  


♦ 12월 18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2:1∼20
♦ 묵상을 위한 주제 : 패망의 소문(9절)
♦ 성구 : 내가 네 패망(敗亡)의 소문(所聞)으로 열국(列國) 곧 너의 알지 못하는 열방(列邦)에 이르게 할 때에 많은 백성(百姓)의 마음을 번뇌(煩惱)케 할 것임이여.

“패망(敗亡)의 소문(所聞)(rumors of defeat)”
에스겔 32장은 애급은 바벨론에 의해서 망할 것을 예언한 말씀입니다(11절).

막강한 힘을 자랑하던 애급이었지만 교만(驕慢)하기 때문에 신흥국 바벨론에 의해서 그 자리를 빼앗깁니다. 그리고 그 땅은 황무하여 사막이 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15절).

애급 왕 바로나 세상의 강대한 나라의 왕들은 다 죽어 구덩이에 내려가며 지하에 던져질 것입니다. 31장과 32장에는 ‘구덩이’라는 단어가 8번(31:14, 16; 32:18, 23, 24, 25, 29, 30), ‘지하’라는 단어가 5번 사용되었습니다(31:14, 16, 18; 32:18, 24).

애급 왕 바로는 아름다웠고 그 권세와 영광이 컸지만, 죽임을 당하고 지하 구덩이에 내려가 할례 받지 않은 자들과 함께 누울 것입니다. 할례 받지 않은 자와 함께 눕는다는 것은 하나님의 안식에 들어가지 못하고(시편 73:24) 악인들과 함께 음부 곧 지옥에 들어가게 될 것을 말합니다(19, 21, 24, 25, 26, 27, 28, 29, 30, 32절).

애급 왕과 그 무리가 앗수르, 엘람, 메섹과 두발, 에돔, 시돈의 왕들이 들어간 음부에 들어갈 것이라고 합니다. 음부(21, 27절)와 무덤(22, 23, 24, 25, 26절)과 구덩이(23, 24, 25, 29, 30절)는 같은 의미로 “지옥(地獄, hell))”을 말합니다(31:15, 16, 17; 32:21, 27).

악인들은 살아 있었을 때 그 권세로 사람들을 두렵게 하였으나 그들의 결말은 음부에 들어갈 것뿐입니다. 그러므로 이 세상의 권세와 부귀와 영광이 헛되다는 것을 잊지 말고 살아있을 때에 진실해야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끈질기게 우리 주위에서 모두를 힘들고 어렵게 하는 것은 하나님 중심으로 살고 그 말씀에 따라 순종하는 삶을 회복해야 한다는 소리 없는 외침이라고 하겠습니다.

경제대국이라고 자랑하던 자유대한민국이 잘못된 정책과 사상에 붙잡혀 구덩이로 떨어지는 소리가 점점 더 크게 들린다고 합니다. 참 평화를 주시려고 하늘의 높은 자리를 포기하고 가장 낮은 자리를 찾아 내려오신 예수님의 마음을 본받아 서로 섬기며 사랑하며 협력하여 망(亡)하는 소문이 아니라 흥(興)하는 소문이 들려오기를 기도합시다.

“사람이 부산하게 이리저리 뛰어다니지만 그림자에 불과하고 그 하는 일도 헛되며 기를 쓰고 재산을 모으지만 누가 가져갈지 알지 못합니다. 여호와여, 이제 내가 무엇을 바라겠습니까? 나의 희망은 오직 주께 있습니다.”(현대인의 성경 시편 39:6∼7)

♪ 찬양 / 나의 영원하신 기업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단어 및 용어 정리

1. 제십이년 십이월 초일일(1절) : 유대 왕 여호야긴이 바벨론이 포로로 잡혀간 후 12년 2월 1일(BC 586년).

2. 큰 악어(2절) : "카다님" "KJV, whale 고래" "NIV, monster, 괴물" "RSV, dragon, 용) 그러나 본문에서는 애급 왕을 가리킨다.

3. 강을 더럽혔도다(2절) : 애급이 이웃 나라들을 침략하여 억압한 일을 말한다.

4. 그 그물로 너를 끌어올리로다(3절) : 바벨론 군대가 애급을 심판할 것을 말한다.

5. 공중의 새, 온 땅의 짐승(4절) : 애급 주변의 열방들 또는 바벨론의 연합국을 가리킨다.

* 참고 성구

1. 시편 73:24, 주의 교훈으로 나를 인도하시고 후에는 영광으로 나를 영접하시리니.  

♦ 12월 19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3:1∼24
♦ 묵상을 위한 주제 :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군(7절)
♦ 성구 : 인자(人子)야 내가 너로 이스라엘 족속(族屬)의 파수군(把守軍)을 삼음이 이와 같으니라 그런즉 너는 내 입의 말을 듣고 나를 대신(代身)하여 그들에게 경고할찌어다.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군(a watchman for the house of Israel)”에스겔 33장부터는 “회복(回復)을 위한 예언(預言)”으로 33장은 “선지자의 임무와 책임”에 대한 말씀입니다.

악인(惡人)에게 “너는 정녕 죽으리라” 하고 말로 경고(警告)하여 악인을 그 길에서 떠나게 하면 그 악인은 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악인에게 경고하지 않는다면 그 악인의 죄악 때문에 그 피를 파수꾼의 손에서 찾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방향(方向)을 잃어버린 백성들을 깨우쳐야 할 시대적 사명이 누구에게 있을까요? 일반 백성들에게 그 사명이 있는 것이 아니라 백성들을 가르치고 깨우쳐야 할 파수꾼에게 있습니다.

오늘의 파수꾼은 누구입니까?
모든 성도들이 파수군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왜냐하면 너희는 세상의 소금과 빛이라고 하셨기 때문입니다.

파수꾼이 그 사명(使命)을 감당하지 못한다면 백성들은 물론 파수꾼들도 반드시 징벌(懲罰)을 받을 것입니다.
파수꾼이 사명을 바르게 감당하려면 영적(靈的) 능력(能力)을 회복해야 합니다. 영적 능력은 하나님의 뜻을 깨닫는 것입니다.

윌리암 케리(William Carey)는 “하나님의 뜻을 깨닫는 데는 열린 성경과 열린 지도가 필요하다(To know the will of God, we need an open Bible and an open map.)”고 말했습니다.

“내비게이션(navigation)”은 현대인들에게 매우 편리한 제품입니다. 초행길을 떠날 때 누구나 두렵고 불안해 합니다. 그러나 ‘내비게이션’의 지시를 따라가면 목적지로 안내하기 때문에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습니다.

영적인 길을 안내하는 내비게이션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성경은 하나님이 누구인지 알려주지만 또한  하나님과 어떤 관계를 맺고 살았는가 하는 다양한 인간의 모습들을 볼 수도 있는 인생 교과서와 같습니다.

극심한 변화가 갑자기 사회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에 파수꾼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가야 할 목적지와 방향을 알려주지 못하는 파수군은 반드시 징계를 받을 것입니다. 진리의 말씀으로 무장하여 치우침이 없는 가르침과 삶의 본이 되어 사람들의 어지러운 생각과 마음을 바로 잡아 올바른 방향으로 인도할 수 있는 파수꾼으로 세워달라고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오 주님,
갈 바를 알지 못하여
방황하는 불쌍한 무리들
바른 길로
푸른 초장으로
잔잔한 물가로
쉴 만한 곳으로
인도할 파수꾼으로 보내주소서.

♪ 찬양 / 내 갈길 멀고 밤은 깊은데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12

21

에스겔 34:1∼31

내 양의 목자(15절)

12

22

화 

에스겔 35:1∼15

피가 너를 따르리라(6절)

12

23

에스겔 36:1∼38

새 영과 새 마음(26절)

12

24

에스겔 37:1∼28

하나가 되게 하라(17절)

12

25

에스겔 38:1∼23

악한 꾀(10절)

12

26

에스겔 39:1∼29

내 거룩한 이름(7절)

12

27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12월 21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4:1∼31
♦ 묵상을 위한 주제 : 내 양의 목자(15절)
♦ 성구 : 나 주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친히 내 양의 목자가 되어 그것들로 누워 있게 할지라.

“내 양(羊)의 목자(牧者) / Shepherd of my sheep”
참 목자는 예수님뿐입니다.
세상에서 목자는 예수님처럼 가르치고 삶의 본이 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세상에서 참 목자와 같은 지도자를 만나는 것이 어렵습니다. 부름을 받았을 때는 주님 가신 길을 따르겠노라고 고백했지만 세월이 지나면서 그 고백은 희미해졌고 세상의 부귀영화에 도취되어 목자의 길을 벗어나고 말았습니다.

본문에서 목자는 유다 말기 왕국의 “여호야김”과 “시드기야”를 말합니다. 이것은 좁은 의미의 목자라고 한다면 넓은 의미의 목자는 이 시대에 목회자로 부름을 받은 사람들을 말합니다.

목회자들이 세속화 되어 양들의 굶주림과 헐벗음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고 오직 자기들의 부귀영화를 누리기 위하여 영적으로 타락한 심각한 상태를 깨우치는 말씀입니다.

화려한 교회는 있지만 섬김의 목자가 없다면 그 화려함은 곧 시들고 부패할 것입니다. 듣기 좋은 설교는 있지만 사람을 변화시킬 능력의 말씀이 없다면 머지않아 영양실조에 걸린 양들만 가득한 공동묘지를 연상케 할 것입니다.

교황 “인노센트 4세(Innocentius PP. IV, 제180대 교황. 1243. 6. 25~1254. 12. 7 재위)”와 “토마스 아퀴나스(Thomas Aquinas, 1224/25?~1274. 3. 7)”가 “콘스탄틴 황제”가 지어 기증한 “라테란 성당 발코니”에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때 마침 성당 문으로 보물을 가득담은 자루들이 옮겨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런 광경을  보면서 교황은 “토마스 아퀴나스경, 이제는 교회가 ‘은과 금은 없어도’ 라고 말하던 때는 지나갔습니다.”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만큼 교회가 예전에 비해서 그만큼 물질적으로 풍요해졌다는 말입니다.

그러자 아퀴나스가 한숨을 쉬면서 “예, 그렇습니다. 그러나 교회가 앉은뱅이에게 일어나 걸으라고 말하던 때도 다 지나갔습니다.”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교회가 능력을 상실했다는 의미 있는 이야기라고 하겠습니다.  

팬데믹이란 코로나 바이러스가 화려한 교회의 문을 닫게 할 것인가? 아니면 잠자던 양들을 일으켜 세워 머리가 되신 예수님을 중심으로 모든 교회가 하나가 될 것인가? 만일 깨닫지 못한다면 화려한 교회들은 사교장으로 변질 될 것이 분명합니다. 이제 우리 모두 일어나 지난날의 잘못을 뉘우치고 회개하므로 하나님의 부흥을 기대할 수 있는 믿음으로 무장합시다. 그리고 후손들에게 더 좋은 교회를 신앙의 유산으로 물려줄 수 있는 은혜를 사모합시다.

♪ 찬양 / 사랑의 주님 닮기 원하네

https://www.youtube.com/watch?v=bsA_JjDhxc8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22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5:1∼15
♦ 묵상을 위한 주제 : 피가 너를 따르리라(6절)
♦ 성구 : 그러므로 나 주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나의 삶을 두고 맹세(盟誓)하노니 내가 너로 피를 만나게 한즉 피가 너를 따르리라 네가 피를 미워하지 아니하였은즉 피가 너를 따르리라.  

“피가 너를 따르리라”
공동번역 성경에서는 “피가 너를 보복(報復)할 것이다”라고 번역합니다.

본문은 “세일산(Seir, ‘험한산’이란 뜻)”에 거주하는 “에돔(Edom, ‘붉다’는 뜻)”족속에 대한 예언입니다. “에돔”은 야곱의 형 에서와 그 후손들을 말합니다.

에돔은 두 민족과 두 땅 즉 “이스라엘”과 “유다”가 모두 자기의 기업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10절). 그러나 이스라엘과 유다는 에돔의 기업이 아니라 여호와 하나님의 기업입니다. 하나님의 기업을 에돔의 것이라고 자랑할 때 여호와 하나님께서 “피가 너를 따를 것”이라고 분명하게 경고하셨습니다.

“피가 따른다.”는 것은 하나님이 심판하는 손을 세일산과 에돔에게 펴시므로 그 땅이 황무하게 되어 비로써 이스라엘과 유다가 여호와 하나님의 기업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인간의 끝없는 욕망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내 것은 내 것, 네 것도 내 것”
욕망을 채워줄 주머니는 없습니다.
탐욕스런 인간의 추한 모습이 정치와 경제와 사회 전 분야에서 고개를 쳐들고 있습니다. 과연 이와 같은 욕망의 분수가 얼마나 계속될 수 있을까요? 
혼탁한 세상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한발자국 뒤로 물러나서 주위를 둘러볼 수 있는 여유를 가졌으면 합니다.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 난다”는 속담처럼 나만을 위한 욕망(慾望)보다는 모두를 위한 배려(配慮)가 코로나 바이러스처럼 모두에게 퍼져나가기를 기대해 봅니다. 

♪ 찬양 / 나 어느 곳에 있든지

https://www.youtube.com/watch?v=_IpTk9hOiu4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23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6:1∼38
♦ 묵상을 위한 주제 : 새 영과 새 마음(26절)
♦ 성구 : 또 새 영을 너희 속에 두고 새 마음을 너희에게 주되 너희 육신에서 굳은 마음을 제하고 부드러운 마음을 줄 것이며.   

"새 영과 새 마음(New Heart & New Spirit)"
본문은 이스라엘의 회복을 위한 예언의 말씀입니다.
이스라엘의 회복을 위하여 첫째는 이스라엘의 산들과 둘째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회복하실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왜 이스라엘의 산들을 회복하실까요?
사람이 죄를 지으면 그 땅이 황폐해지기 때문입니다.

북한의 경우 남과 북이 분단될 때는 북한의 경제가 남한 보다 훨씬 더 부유하게 시작했지만 지금은 북한은 남한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비참한 현실입니다. 그러므로 먼저 산들(땅)을 회복시켜 산에는 푸른 나무들과 열매 맺는 과일들이 풍성하게 열리게 하실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산들을 회복하신 후에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회복시키려고 하나님의 신(영)을 그들의 속에 두어 규례(規例)를 지키게 하실 것입니다.

새 영과 새 마음은 굳은 마음(돌의 마음. 레브 하에벤)을 제하고 부드러운 마음(고기의 마음. 레브 바사르) 을 주실 것입니다. 이와 같이 땅과 사람이 회복된 후에 비로써 온전한 회복을 이루어 주실 것입니다.

첫째, 이스라엘 백성을 흩어진 세계 열국으로부터 고토(故土)로 데려올 것입니다.
둘째, 이스라엘 백성들을 모든 더러운 죄악에서 정결케 하실 것입니다.
셋째, 하나님의 영 곧 성령을 그들 속에 두실 것이며, 그들은 하나님의 계명과 규례를 지키게 하실 것입니다.
넷째,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하나님은 그들의 하나님이 되실 것입니다.
다섯째, 그 땅에 곡식이 풍성할 것이며 다시는 기근이 없게 하실 것입니다. 이와 같이 회복된 후에 이스라엘 백성들은 옛 죄악을 미워하고 부끄러워할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고향 땅으로 돌아와 회복한 것처럼 자유대한민국에서도 이러한 회복 운동이 일어나기를 기도합시다. 아직은 혼돈의 땅으로 갑자기 몰려온 먹구름에 의해서 잠시 어둡고 침침한 것 같지만 주의 백성들과 교회들이 정신을 차리고 깨어 기도할 때 반드시 하나님의 부흥과 회복의 날을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 찬양 / 험한 시험 물속에서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24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7:1∼28
♦ 묵상을 위한 주제 : 하나가 되게 하라(17절)
♦ 성구 : 그 막대기들을 서로 연합(聯合)하여 하나가 되게 하라 네 손에서 둘이 하나가 되리라.

 “하나가 되게 하라(Let become a ONE)”
본문은 골짜기에 마른 뼈들에게 생기가 들어가므로 큰 군대를 형성한다는 예언입니다. 마른 뼈들은 이스라엘 모든 족속을 말합니다(11절).

마른 뼈들이 능히 살겠느냐?(3절)
이 질문은 이스라엘의 회복 가능성을 묻는 것입니다.
그러자 선지자 에스겔은 “주께서 아시나이다.” 라고 대답합니다.

인간의 이성으로 해결 할 수 없는 문제를 하나님께 관련시킴으로 문제 해결은 오직 하나님만의 영역이라고 고백합니다.

하나님은 선지자에게 “대언하라”고 하십니다.
“대언”이란 “예언”을 말합니다.
예언이란 한자를 “예언(豫言)”과 “예언(預言)”으로 구분합니다.

“예언(豫言)”이란 “미리 말하는 것”이며
“예언(預言)”이란 “맡은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남과 북으로 분단된 유다와 이스라엘을 하나 되게 하신 하나님께서 남한과 북한도 하나 되게 하실 것이라고 선포하라고 합니다. 하나 되기 위하여 먼저 마른 뼈에 생기가 들어가 살아나게 하신 것처럼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약속하신 성령으로 회복한 후에 두 개의 막대기를 묶어서 하나 되게 하듯이 하나님의 손 안에서 하나 되는 그 날을 생각하며 기도해야 합니다.

“내가 또 내 신을 너희 속에 두어 너희로 살게 하고 내가 또 너희 고토에 거하게 하리니 나 여호와가 이 일을 말하고 이룬 줄을 너희가 알리라”(14절)

“우리에게 많고 심한 고난을 보이신 주께서 우리를 다시 살리시며 땅 깊은 곳에서 다시 이끌어 올리시리이다.”(시편 71:20)  

동독과 서독의 분단 상징이었던 베들린 장벽 앞에서 독일 목사님께서 이렇게 조언했습니다.

"당신들은 통일을 위하여 금식도 하고 철야도 하며 연합기도를 수 십년 동한 계속하고 있지만 통일을 위해서 아무 것도 준비하지 않고 있다. 기도 하면서 통일을 준비해야 한다. 준비 없는 통일을 맞이하면 대혼란이 일어날 것이다."
 
오 주님
이 민족의 소망
남북통일을 이루기 위하여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주의 영으로 하나 되어
좌우로 쪼개지고 분열된 형제들을
한울타리 안으로 모아
회복의 은혜를 누리게 하옵소서
밝아오는 새 해에는........

♪ 찬양 / 주 예수 안에 동서나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25일(금)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8:1∼23
♦ 묵상을 위한 주제 : 악한 꾀(10절)
♦ 성구 : 나 주 여호와가 말하노라 그 날에 네 마음에서 여러 가지 생각이 나서 악(惡)한 꾀를 내어.  

“악한 꾀(an evil scheme)”
성탄절을 맞는 오늘 모두에게 평강과 기쁨이 충만하기를 기원합니다. 어김없이 찾아온 성탄절을 편하게 맞이하지만 아직도 힘들게 성탄을 맞이하는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과 중국의 가정교회 성도들을 생각해 봅니다.

본문은 “마곡”의 “곡왕”에 대한 예언입니다.
“마곡”은 야벳의 아들인 마곡의 후손들이 거주하던 아시아와 유럽의 북방 지역을 말합니다. 또는 흑해와 카스피해 중간 지점에 위치한 코카서스 북쪽을 가리킵니다.

“악한 꾀”는 곡은 평안히 살고 있는 이웃 나라 이스라엘을 침략하고 물건을 겁탈하며 노략하려는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스라엘 땅을 하나님의 땅이라고 합니다. 하나님의 땅을 침략하도록 허락하신 이유는 이방 사람의 목전에서 하나님의 거룩함을 나타내어 하나님을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방법은 곡의 군대를 온역과 피로 다스리며 폭우와 큰 우박덩이와 불과 유황으로 하늘에서 비를 내리듯 하심으로 여러 나라의 군대는 하나님의 존대함과 거룩함을 알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일들이 세상에서 진행되고 있지만 감추어진 하나님의 섭리와 방법을 하나님의 사람은 알고 있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하여 세상이 혼돈 가운데 흔들리지만 그 안에서 하나님의 역사를 일으키는 믿음의 교회와 성도들이 부르짖을 때 혼돈을 질서로 회복하실 것입니다.

영(靈)이신 하나님께서 사람의 몸(肉體)으로 강림(降臨)하신 것처럼 지금도 하나님의 질서(秩序)가 진행(進行)되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고 실망(失望)할 수밖에 없는 그 자리에서 하늘을 우러러 간구(懇求)하는 일에만 성공(成功)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祝福)합니다.    

♪ 찬양 / 기쁘다 구주 오셨네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26일(토)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39:1∼29
♦ 묵상을 위한 주제 : 내 거룩한 이름(7절)
♦ 성구 : 내가 내 거룩한 이름을 내 백성(百姓) 이스라엘 가운데 알게 하여 다시는 내 거룩한 이름을 더럽히지 않게 하리니 열국(列國)이 나를 여호와 곧 이스라엘의 거룩한 자인 줄 알리라 하셨다 하라.

“내 거룩한 이름(my holy name)”  
39장은 "침략자 곡의 멸망"에 대한 예언입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을 침략하여 괴롭혔던 곡이란 나라가 반드시 무너질 것이며 동시에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는 여호와가 하나님인 줄 알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22절).

이스라엘을 공격하고 침략했던 나라들은 이스라엘 족속이 죄악으로 인하여 사로잡혀 갔던 줄 알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23절).

곡이 멸망하고 이스라엘이 포로가 된 것은 하나님이 얼굴을 가렸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얼굴을 가린다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떠나버린 것을 말합니다. 은혜가 떠나버린 나라와 백성들처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하나님의 은혜가 교회와 성도에게서 떠나지 않도록 깨어 일어나야 합니다. 교회와 성도들이 깨어날 때 하나님의 얼굴빛이 온 땅을 비추게 될 것입니다.

물질만능(物質萬能)과 기복신앙(祈福信仰)에서 돌아선 후에 정직(正直)과 공의(公義)와 겸손(謙遜)한 삶을 회복할 때 반드시 땅에 내려진 전염병은 도망갈 것입니다.

내가 다시는 내 얼굴을 그들에게 가리우지 아니하리니 이는 내가 내 신을 이스라엘 족속에게 쏟았음이니라 나 주 여호와의 말이니라(29절).

오직 여호와의 이름을 거룩하게 하는 일에 최고의 정성으로 섬기므로 온 땅에 창궐한 전염병 코로나 바이러스를 깨끗하게 물리치는 은혜가 충만하기를 기도합니다.

♪ 찬양 / 내 죄를 회개하고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12

28

에스겔 40:1∼49

척량하는 장대(3절)

12

29

화 

에스겔 41:1∼26

여호와 앞의 상(22절)

12

30

에스겔 42:1∼20

담(20절)

12

31

에스겔 43:1∼27

성신(5절)

1

1

에스겔 44:1∼31

첫 밀가루(30절)

1

2

에스겔 45:1∼25

공평과 공의(9절)

1

3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 12월 28일(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40:1∼49
♦ 묵상을 위한 주제 : 척량하는 장대(3절)
♦ 성구 : 나를 데리시고 거기 이르시니 모양이 놋 같이 빛난 사람 하나가 손에 삼줄과 척량(尺量)하는 장대를 가지고 문(門)에 서서 있더니.  

“척량하는 장대(a measuring rod)” 
에스겔 40장부터는 장차 새롭게 세워질 성전에 대한 예언입니다.
유대인들은 바벨론 포로생활에서 고향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다시 성전을 건축하는 말씀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성경 전체적인 맥락에서는 요한계시록에서 계시하셨던 새 하늘과 새 땅(新天地)에 대한 예언이라고 하겠습니다. 그 이유는 새 하늘과 새 땅과 에스겔의 성전이 일치하는 계시와 내용이 같기 때문입니다.

“척량하는 장대”(에스겔 4:3, 5, 42:16)란 길이 측정하는 자를 말합니다. 그 길이가 대략 45.6cm 즉 한 규빗과 같습니다. 한 규빗이란 어른의 팔꿈치에서 가운데 손가락의 끝까지의 길이를 말합니다.

성경에서 구속사의 전개와 여러 성전의 모습을 살펴보겠습니다.
첫째는 모세의 장막(출애굽기 40장)
둘째는 솔로몬의 성전(열왕기상 5∼8장)
셋째는 스룹바벨 성전(에스라 6장)
넷째는 예수님의 몸인 성전(요한복음 2:21)
다섯째는 고난 받는 성전(요한계시록 11장)
여섯째는 새 예루살렘(요한계시록 21:2)

이상 중에 선지자를 높은 산으로 인도하셨습니다(2절, 계 21:10).
그리고 척량하는 장대를 갖고 놋같이 빛난 사람에게(3절, 계 21:15, 11:1), 눈으로 보고 귀로 들으며 네 마음으로 생각하라(4절, 계1:3)고 하셨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상을 흔드는 것은 성전을 청결케 하여 바르게 세워야 할 시대적 사명을 깨닫게 하려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므로 먼저 모든 성도들이 주 성령께서 내 안에 거하실 수 있는 거룩한 몸과 마음을 준비하여(고전 3:16, 6:19) 예수님 몸처럼 거룩한 몸으로 다듬어져야 하겠습니다(요 2:21).

♪ 찬양 / 빛나고 높은 보좌와

https://www.youtube.com/watch?v=ElOj3HTiLUY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29일(화)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41:1∼26
♦ 묵상을 위한 주제 : 여호와 앞의 상(22절)
♦ 성구 : 곧 나무 제단(祭壇)의 고(高)가 삼척(三尺)이요 장(長)이 이척(二尺)이며 그 모퉁이와 옆과 면(面)을 다 나무로 만들었더라 그가 내게 이르되 이는 여호와의 앞의 상(床)이라 하더라.  

“여호와 앞의 상(the table before the Lord)”
제단(祭壇)을 여호와의 앞의 상(床)이라고 표현(表現)한 이유는 예수님께서 속죄 제물(贖罪 祭物)이 되시기 때문입니다.

제단에는 반드시 제물을 올려야 합니다. 속죄 제물은 죄를 지은 사람을 대신하여 양과 소와 비둘기가 제물이 되어 올려져야 합니다. 따라서 내가 죄를 지었으면 내가 제물이 되어야 하지만 하나님은 내 죄를 대신하여 그의 아들이신 예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는 제물이 되게 하셨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죄인 된 우리들에게 구원의 은혜로 나타내셨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들은 구원의 은혜를 힘입어 하나님의 사랑을 확인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라고 하겠습니다.

현대인의 특징적인 삶을 “워라밸” 이라고 합니다.
“워라밸”이란 영어의 “Work and Life Balance”의 첫 글자를 조합하여 만든 신조어로 그 의미는 “일과 삶의 균형”을 말합니다. 분주한 현대인들에게 “쉼(休息)”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러나 손에는 “휴대전화” 책상에는 “노트북”이 떠나지 않는 삶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므로 “일할 때는 일하고 쉴 때는 쉬자!”는 것이 “워라밸”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런데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 앞에서 실존적(實存的) 삶을 살아야 하므로 하나님의 말씀 성경과 삶의 조화가 필요합니다. 이것을 “바라밸(Bible and Life Balance)” 이라고 하겠습니다.  

“바라밸”이란 “성경을 읽고 성경을 증거 하는 삶(Read the Bible, Share the Bible)”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리스도인은 성경을 읽습니다. 그런데 성경을 나누는 일에는 부족함이 엿보입니다. 성경을 나눈다는 것은 내가 읽고 깨달은 가르침을 내 삶을 통하여 드러내는 것입니다. 그리고 가장 가까운 사람과 깨달음을 서로 공유하는 것을 말합니다.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께서 여호와 앞의 상에 제물로 올려진 것처럼 날마다 그리스도인들의 삶은 팬데믹이란 세상의 무대에 올려져야 합니다. 어떻게 올려야 할까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묵상한 후에 그 말씀을 그 찬송과 더불어 올려야 하겠습니다.

“그 말씀 그 찬송”은 2021년 신앙생활의 표어입니다.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그 말씀의 치유와 그 찬송의 증거”라고 하겠습니다. 이 표어는 구약 영혼의 해부학이라고 정의하는 시편에 소개된 말씀입니다.

“이에 저희가 그 말씀을 믿고 그 찬송을 불렀도다.”(시편 106:12)
Then they believed his promises and sang his praise.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팬데믹 세상에서 그 말씀의 치유와 그 찬송의 증거와 기쁨이 2021년 365일 동안 날마다 계속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주 예수 크신 사랑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30일(수)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42:1∼20
♦ 묵상을 위한 주제 : 담(20절)
♦ 성구 : 그가 이와 같이 그 사방을 척량하니 그 사방 담 안 마당의 장과 광이 오백척씩이라 그 담은 거룩한 것과 속된 것을 구별하는 것이더라.  

“담(a wall)”이란 거룩한 것(the Holy)과 속된 것(the Common)을 구별하기 위한 것입니다. 공동번역에서는 성소(거룩한 것)와 속세(속된 것)을 구별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본문에서 거룩한 것들은 “거룩한 골방”과 “거룩한 곳”(13절) 그리고 “제사장의 의복” 이라고 합니다.

율법 시대에는 거룩한 것들을 잘 관리하고 규정에 따라 준행해야 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의 시대를 살아가는 주의 백성들은 어떻게 거룩을 유지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요?

인간은 자기 힘으로 거룩해 질 수 없는 존재입니다.
반드시 누군가의 절대적인 도움이 필요합니다. 부활 승천하신 예수님께서는 성령을 보내어 우리들을 지켜주실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성령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구원을 얻기 위한 성령의 임재와 거룩한 삶을 위한 지속적인 성령의 역사를 간구하며 살아갈 때 거룩함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내 삶의 자리가 거룩한 곳으로 다듬어지기 위하여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가 새겨져야 합니다(디모데전서 4:5).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 짐이니라.”

내 삶의 환경이 나를 유혹할 때마다 세상을 이기셨던 예수님의 도움을 간구해야 합니다(요한복음 17:19).
“또 저희를 위하여 내가 나를 거룩하게 하오니 이는 저희도 진리로 거룩함을 얻게 하려 함이니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점점 덕 강한 힘으로 압박하며 다가옵니다. 내 삶의 자리가 어렵고 힘들 때에 더 강한 힘으로 우리들을 보호하시고 인도하시는 성령의 임재와 인도하심을 사모하며 강한 주의 군사들로 무장하여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승리하는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들로 일어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주님,
오늘도 내 삶의 자리에
거룩한 흔적 새겨
주님 보시기에
아름다운 터가 세워지게 하옵소서.

♪ 찬양 / 거룩 거룩 거룩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12월 31일(목)

♦ 오늘 읽어야 할 말씀 : 에스겔 43:1∼27
♦ 묵상을 위한 주제 : 성신(5절)
♦ 성구 : 성신(聖神)이 나를 들어 데리고 안 뜰에 들어가시기로 내가 보니 여호와의 영광(榮光)이 전(殿)에 가득하더라.   

“성신(聖神, Holy Spirit, 루아흐)”
본문은 새 성전에 나타난 여호와의 영광에 대한 말씀입니다. 선지자 에스겔은 이미 주의 신(神)의 이끌림을 받아 에스겔서를 기록(記錄)합니다(3:12).

“때에 주(主)의 신(神)이 나를 들어 올리시는데 내 뒤에 크게 울리는 소리가 들려 이르기를 여호와의 처소(處所)에서 나는 영광(榮光)을 찬송(讚頌)할지어다.”  

하나님의 영광이 동편으로부터 온다고 하는 것은(2절) 그룹들이 고대 성전을 떠날 때 동문에서 나와 예루살렘 동편에 위치한 산의 정상으로 올라갔었다. 그래서 그룹(영광)들이 새 성전으로 돌아오는 것도 동쪽에서부터라고 하겠습니다.

여호와의 영광이 동문으로 말미암아 전으로 들어간다(4절)는 것은 “동문(東門)”은 “성전(聖殿)의 정문(正門)”으로 여호와의 영광이 나갈 때에도 이 문으로 나갔습니다(11:23).

보좌의 처소 즉 내 발을 두는 처소(7절)는 지성소의 법궤를 말하며(이사야 60:13, 66:1) “발등상”이라고 표현합니다.  

제단을 정결케 하려고 어린 수송아지의 피를 취하여 제단의 네 뿔에 발라 속죄하여 정결케(카파르, 속죄하다, 용서하다, 제거하다)하라고 합니다(20절).

정결케 한 후에는 흠 없는 수송아지 하나와 흠 없는 수양 하나를 제물로 바칠 때 그 위에 소금을 펴서 여호와께 번제로 드리라고 합니다(24절). 제물에 소금을 뿌리는 이유는 부패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도 소금에는 약(弱)하다고 합니다.
우리 몸의 염분 농도(濃度)를 조금만 높인다면 코로나 바이러스 균(菌)을 억제(抑制)할 수 있다고 합니다.

팬데믹 세상을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소금과 빛으로 파고들어간다면 이 세상이 부패(腐敗)하는 것도 막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은 시대적 사명을 깨닫게 하시는 하나님의 계획에 따라 우리들의 신앙을 점검한 후에 순수한 소금으로 밝은 빛으로 내 삶의 자리를 아름답게 정돈하는 일에 성공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찬양 / 성령이여 우리 찬송 부를 때


예수 내 구주!
예수 내 생명!
예수 내 권세!

* 참고 성구

1. 에스겔 10:19, 그룹들이 날개를 들고 내 목전에 땅에서 올라가는데 그들이 나갈 때에 바퀴도 그 곁에서 함께 하더라 그들이 여호와의 전으로 들어가는 동문에 머물고 이스라엘 하나님의 영광이 그 위에 덮였더라.  

2. 이사야 60:13, 레바논의 영광 곧 잣나무와 소나무와 황양목이 함께 네게 이르러 내 거룩한 곳을 아름답게 할 것이며 내가 나의 발 둘 곳을 영화롭게 할 것이라.  

3. 이사야 66:1,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하늘은 나의 보좌요 땅은 나의 발등상이니 너희가 나를 위하여 무슨 집을 지을꼬 나의 안식할 처소가 어디랴.  























2021 주간 단상

처음 같은 마지막 & 마지막 같은 처음

2020년 경자년 마지막 날에 "시종일관(始終一貫)" 이란 사자성어를 생각해 봅니다.
시종일관이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변함없이 관철(貫徹)한다는 뜻입니다.
쉬운 말로 표현하면 "처음 같은 마지막" 또는 "마지막 같은 처음"이라고 하겠지요.

시종일관을 신앙생활에 적용해 보면 어떨까요?

처음에는 누구나 설렘을 갖고 시작합니다.
마지막에는 대부분 실망합니다.
따라서 처음과 마지막을 "설렘과 실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에베소교회에 대한 책망은 "처음 사랑을 잃어버렸다"는 것입니다.
설렘으로 시작하여 실망으로 끝나버린 신앙을 꾸짖습니다.
이와 같은 자세를 "용두사미(龍頭蛇尾)" 라고 합니다.
거대한 꿈과 희망을 갖고 시작했던 새해가 마지막 날 앞에서 초로하게 주저 앉아버린 것이지요.
이러한 삶을 수 십년 계속했다면 더 이상 기대 할 무엇이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아주 작은 것부터 시도하면 어떨까요?
내 의지와 힘으로 100% 감당할 수 있는 것부터 시도하여 점점 더 그 범위를 넓혀봅시다.
그리고 범위가 넓혀지는 재미에 푹 빠져 더 넓은 것을 찾아 앞으로 전진하는 자화상을 그려봅시다.
설렘으로 시작하여 실망으로 끝나는 삶이 아니라 설렘으로 시작하여 보람과 긍지로 다음 단계를 향하여 출발을 준비하는 처음 같은 마지막을 기대합시다.
* 12-30-20(수) 오후 6:34




음주와 흡연



최주훈 목사(중앙루터교회)

19세기 미국의 대부흥기를 이끌었던 선교사 무디가 영국에 부흥회를 인도하러 가면서 오랫동안 흠모하고 존경하던 스펄전 목사를 만나러 집을 찾아갔다.

당대 최고의 미국 부흥사와 당대 최고의 영국인 설교가의 만남이 이뤄지던 순간이다.
무디가 두근거리며 문을 두드리자 스펄전 목사가 문을 열고 나왔다.
그런데 무디 앞에 예상치 못한 광경이 벌어졌다.
스펄전 목사의 입에 큼지막한 파이프 담배가 물려 있었다.

깜짝 놀란 무디가 이렇게 말했다.
“아니, 어떻게 기독교인이 담배를 피울 수 있단 말인가요.”
그러자 스펄전 목사가 산달이 다 된 듯한 무디의 배를 쿡 찌르며 장난스레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그럼, 기독교인이 이렇게 배가 나와도 되나.”

이 재미난 일화는 지역과 문화에 따라 정죄의 기준이 다를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좋은 예다.

실제로 미국 보수 교단에선 술 담배를 악한 죄로 보지만, 영국을 비롯한 유럽교회에선 술 담배에 대해 너그러운 편이다.
술 담배는 신앙 문제가 아니라 개인의 건강 문제라는 게 유럽 교인의 시각이다.
유럽 교인들의 눈에 문제가 되는 건 다른 데 있다.

미국 기독교 역사와 비교할 바 없이 오래된 유럽교회에선 수도원 제도가 생긴 6세기부터 인간이 저지르는 모든 죄 중에서 가장 큰 일곱 가지 대죄(cardinal sin)를 가르쳐 왔는데 그중 하나가 탐식과 게으름이다.

그래서 유럽 전통에 익숙한 교인의 눈엔 술 담배 대신 무디의 튀어나온 배가 오히려 죄악의 삶을 살아온 표징으로 보일 수 있다.
어쩌면 이것이 오늘날 미국에 왜 그렇게 비만한 기독교인이 많고, 유럽의 유명한 신학자와 목사들 중에 애연가와 애주가가 그리도 많은지 설명해 주는 단서가 될지도 모르겠다.

물론 기독교인으로 살면서 명심해야 할 것은 죄를 멀리하고 선을 추구해야 하는 삶이다.
하지만 죄가 무엇이고 우리가 추구해야 할 선이 무엇이냐는 문제의 각론에 들어가면 매우 다양한 해석과 설명을 만나게 된다.
이 다양한 답변들은 대부분 시대와 문화 지역에 따라 다를 수 있다는 것도 사실이다.
그럼 시대와 문화, 지역에 구애 받지 않는 기독교의 공통분모, 그 어떤 것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독교의 본질은 무엇일까?

그것을 찾아낼 수만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기독교인이 추구하는 신앙의 종착지가 될 것이다.

교회 안엔 참 다양한 사람이 모인다.

하나의 세례, 한 성령을 받은 기독교인이라고 하더라도 서로 다른 생각과 기준으로 세상을 바라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곡진하게 하나로 품어내는 것은 무엇일까?
그걸 우리는 ‘그리스도의 사랑’이라고 고백한다.
이것은 기독교인이라면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공통분모에 속한다.
도저히 포용할 수 없는 죄인을 품어주시는 그리스도의 사랑이 바로 골고다 십자가에서 온전히 드러났고 우리는 이것을 ‘복음’이라고 부른다.

이 사랑과 포용의 복음이 우리 안에 거칠게 부딪히는 크고 작은 모든 문제를 뛰어넘게 만든다.
유한하고 임시적인 것을 뛰어넘는 것이 영원한 하나님의 능력이다.
그렇지 않고 상황에 따라 매번 답이 달라진다면 그건 하나님과 별개라고 할 수 있다.
그러니 그런 임시적인 것으로 죄를 만들어 뒤집어씌우지 말아야 한다.
하나님의 것은 흔들리지 않는 영원한 것이다.
배가 나와도 술 담배를 해도 사랑이면 넉넉히 안아 줄 수 있다.
다른 데라면 몰라도 적어도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한다는 교회라면 이런 종류의 사랑을 전하고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아, 그리고 이건 빼놓은 건강 이야기인데 막 먹고 마시다 보면 하나님을 너무 빨리 만날 수 있으니 무엇이든 적당히 하길 바란다.
아무리 좋은 약도 과하면 독이 되지만 맹독도 제대로 쓰이면 약이 된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204546&code=23111413&sid1=mco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질문 : 성경은 술이나 포도주를 마시는 것을 어떻게 말하고 있는가?

답변 :
성경에는 술을 마시는 것에 관한 말씀이 많습니다.
(레 10:9; 민 6:3; 신 14:26; 29:6; 삿 13:4, 7, 14; 잠 20:1; 31:4, 6; 사 5:11, 22; 24:9; 28:7; 29:9; 56:12;)

하지만 성경이 반드시 기독교인이 맥주나 와인 또는 그 밖의 알코올이 들어간 음료들을 마시는 것을 금하는 것은 아닙니다.
사실 어떤 성경 구절들은 긍정적인 용어들로 술을 논하고 있습니다.
전도서 9장 7절은 “너는 가서 기쁨으로 네 음식물을 먹고 즐거운 마음으로 네 포도주를 마실지어다”라고 가르칩니다.
시편 104장 14-15절은 하나님이 “사람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포도주를 주셨도다”라고 말합니다.
아모스 9장 14절 은 자신의 포도원에서 마시는 와인은 하나님의 복의 표시라고 논합니다.
이사야 55장 1절은 “포도주와 젖을 사라”고 격려합니다.

하나님이 술에 대해 기독교인들에게 명하시는 것은 술 취함을 피하라는 것입니다(엡 5:18).
성경은 술 취함과 그 결과들을 죄라고 말합니다(잠 23:29-35).
또한 기독교인들은 그들의 몸이 어떤 것에 의해 ‘정복되는 것’을 허락하지 말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고전 6:12; 벧후 2:19).
술을 과하게 마시는 것은 명백한 중독입니다.

그리고 성경은 기독교인이 다른 기독교인들의 마음을 상하게 하거나 그들의 양심을 거슬려서 죄를 짓도록 부추기는 그 어떤 행위도 금하고 있습니다(고전 8:9-13).

이러한 원칙들에 비추어 보면, 어떤 기독교인이 자신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술을 과하게 마시고 있다고 말하기는 심히 어려울 것입니다(고전 10:31).

예수님은 물을 포도주로 바꾸셨습니다.
예수님이 때에 따라 포도주를 마셨던 것처럼 보이기 도 합니다(요 2:1-11; 마 26:29).
신약성경이 쓰여진 당시에는 식수가 매우 깨끗하지 않은 시대였습니다. 현대의 정화시설이 없었기에 물에는 종종 박테리아, 바이러스 그리고 모든 종류의 오염물질이 가득했습니다. 오늘날 많은 제3세계 국가들 역시 비슷한 상황입니다. 그 결과 사람들은 종종 포도주(또는 포도주스)를 마셨는데, 물보다 오염 가능성이 훨씬 적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디모데전서 5장 23절에서, 바울은 디모데에게 물을 그만 마시고 (물이 디모데의 위장 문제를 일으켰던 것으로 추정) 그 대신 포도주를 마시라고 지도했습니다. 그 당시 포도주는 발효된 음료였는데(알코올이 함유됨), 꼭 오늘날의 알코올 순도까지 발효되었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그것이 포도주스였다고 말할 순 없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오늘날 우리가 흔히 마시는 술과 같은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잘못된 것입니다. 다시 말하자면, 성경은 기독교인들이 맥주, 와인 또는 그 밖의 알코올이 함유된 음료를 마시는 것을 금하고 있지 않습니다. 알코올 자체는 죄로 오염된 것이 아닙니다. 기독교인이 절대적으로 삼가야 하는 것은 술 취함과 중독입니다(엡 5:18; 고전 6:12).

적은 양의 알코올 섭취는 몸에 해롭지도 않고 중독되지도 않습니다. 어떤 의사들은 적은 양의 적포도주를 마시는 것은 건강, 특히 심장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합니다. 적은 양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것은 기독교인의 자유에 관한 문제입니다. 취하거나 중독되는 것은 죄입니다. 결국 술과 그 결과에 대한 성경적인 염려, 알코올 과다 섭취로 빠지기 쉬운 유혹, 다른 사람들의 마음을 상하게 하거나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고려할 때 그리스도인이 술을 마시는 것을 삼가는 것이 가장 최선일 것입니다.

질문: 흡연에 대한 기독교의 견해는 무엇인가?

답변:
성경은 흡연에 대해 결코 직접 언급한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흡연에 대해 확실하게 적용할 수 있는 원칙들은 있습니다. 첫째, 성경은 우리의 몸이 어떤 것에 의해 ‘제어 받는 것’을 허용하지 말라고 명합니다.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내가 무엇에든지 얽매이지 아니하리라”(고전 6:12). 흡연이 매우 중독적이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같은 구절의 후반부는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전 6:19-20)고 말합니다. 흡연은 의심할 여지 없이 당신의 건강에 대단히 해롭습니다. 흡연은 폐와 심장에 손상을 입힌다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

흡연이 유익한 것으로 간주될 수 있습니까(고전 6:12)? 흡연이 진정으로 몸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까(고전 6:20)? 사람이 정직하게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흡연할 수 있습니까(고전 10:31)? 우리는 이 세 가지 질문에 대한 답변은 “아니오”라고 믿습니다. 결과적으로, 우리는 흡연은 죄이고,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들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믿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많은 사람들이 흡연과 같이 몸에 중독적이고 나쁠 수 있고 건강에도 해로운 음식을 먹는다는 사실을 지적함으로써 이 견해를 반대하는 주장을 합니다.

한 예로서, 많은 사람들이 꼼짝없이 카페인에 중독되어 아침에 마시는 첫 번째 커피 한잔이 없이는 하루를 시작할 수 없습니다.
이것은 사실이지만, 어떻게 이 사실이 흡연을 정당화 시킵니까?

우리는 그리스도인들이 폭식과 몸에 지나치게 해로운 음식 섭취를 피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렇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종종 어떤 죄는 용납하고 다른 죄는 정죄하는 위선을 보입니다.
하지만 다시 한번 말하는 것은 이 사실이 흡연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으로 만들지는 못합니다.

흡연이 죄라는 견해에 반하는 또 다른 주장은 영국의 유명한 설교자 찰스 스펄전과 같이 몇몇 경건한 사람들이 흡연자였다는 것입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우리는 이런 주장이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믿습니다.
우리는 흡연에 관한 한 스펄전이 잘못된 것이라고 믿습니다.
다른 점에서 그가 경건하고 하나님 말씀의 훌륭한 교사였습니까?
당연히 그렇습니다.
그러나 그가 훌륭한 교사였다는 사실이 그의 모든 행위와 습관을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것으로 만들어 줍니까?
그렇지 않습니다.

흡연은 죄라고 말하는 것이 모든 흡연자들이 구원을 받지 못했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진실되게 믿는 많은 흡연자들이 있습니다.
흡연이 사람을 구원받지 못하게 막지는 못합니다.
또한 그것은 구원을 잃어버리게 하지도 않습니다.
흡연은 사람이 기독교인이 되거나 하나님께 기독교인으로서 죄를 고백함에 있어서, 어느 다른 죄와 마찬가지로 용서받을 수 있습니다(요일 1:9).

동시에 우리는 흡연은 떨쳐버려야 할 죄이며 하나님의 도움으로 극복해야 할 죄라는 사실을 굳게 믿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021 오늘의 묵상


요일

오늘 읽을 말씀

묵상 주제

12

28

에스겔 40:1∼49

척량하는 장대(3절)

12

29

화 

에스겔 41:1∼26

여호와 앞의 상(22절)

12

30

에스겔 42:1∼20

담(20절)

12

31

에스겔 43:1∼27

성신(5절)

1

1

에스겔 44:1∼31

첫 밀가루(30절)

1

2

에스겔 45:1∼25

공평과 공의(9절)

1

3

주일

설교 묵상(섬김, 교제, 봉사, 헌신)




경산중앙교회 '드라이브인 유아세례' 은혜 컸다






경산중앙교회 '드라이브인 유아세례' 은혜 컸다


경산중앙교회(김종원 목사)가 12월 23일 드라이브인( Drive-In) 방식으로 유아세례식을 실시해 눈길을 끈다.

경산중앙교회는 매년 봄과 가을에 유아세례식을 거행해 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차질을 빚었고, 성탄절에 계획했던 유아세례마저 코로나19 3차 대유행 관계로 취소될 상황에 놓였다.

하지만 일생에 한 번 뿐인 자녀의 유아세례를 마음으로 준비해 왔던 믿음의 부모들의 마음을 외면할 수 없어서 ‘드라이브인 유아세례’라는 창의적인 대안을 찾은 것이다.

김종원 목사는 "코로나19로 올해 유아세례의 기회를 놓칠 아기들을 생각해 깊은 고민 끝에 드라이브인 방식으로 하게 됐다.
새로운 방식이었지만 큰 은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상 처음으로 실시한 드라이브인 방식의 유아세례는 사전에 온라인으로 부모 서약을 받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어 23일 감염예방을 위해 교회 앞마당에 유아세례를 위한 별도의 공간을 마련하고, 세례식 외에 철저하게 비접촉 방식으로 진행했다. 비대면 방식이지만, 유아세례의 공적 의미를 살려 이날 유아세례식을 영상에 고스란히 담아 성탄절예배에 영상으로 방영하기로 했다.

이번 유아세례식에서 참여한 신주은·김민정 성도 가정은 “코로나19에다 추운 날씨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교회에서 신경 써 주셔서 드라이브인으로 유아세례를 하게 돼서 감사했다. 특별한 기억으로 남을 유아세례였다. 지우가 유아세례 받은 모습을 보면서 부모로서 더 큰 신앙적인 책임감이 생긴다”고 흡족해 했다.

한편 경산중앙교회 드라이브인 유아세례식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23일 오후 3시와 8시 두 차례에 걸쳐 28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출처 : 기독신문(http://www.kidok.com)



희망의 노래(Song of Hope)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이 지구촌을 팬데믹 수용소로 만들더니
이제는 독방 감옥으로 끌고 갑니다.
그래도 인간은 생각하는 존재이기에
절망의 구렁텅이 속에서도 희망을 노래하며
내일을 기다립니다.
이런 마음을 모두에게 전하고 나누려고
"희망의 노래" 라는 메시지를 올려봅니다.

365-1

영국의 화가 "조지 프레드릭 왓츠(George Frederick Watts. 1817~1904)"의 "희망(Hope)"이란 그림을 보셨는지요?

커다란 공 위에 눈을 흰 천으로 가린 여자가 비파를 들고 올라 앉아 있는 그림입니다.
커다란 공은 지구를 상징합니다.
여자의 손에 들린 비파의 일곱 줄 중에 오직 한 줄만 남아있습니다.
눈을 가린 것은 앞을 볼 수 없다는 것입니다.

절망이라는 상황을 이렇게 그림으로 표현했겠지요?

코로나 바이러스가 점점 더 사람들로부터 "희망의 성"을 무너트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한 줄 남은 비파를 들고 두 눈을 가린채 지구 위에 앉아 있는 가냘픈 여인같은 우리들이지만 아직 나에게는 한 줄이 남아 있다고 외쳐 봅니다.
그 한 줄이 무엇일까요?
영원히 변함이 없는 희망을 약속하신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라는 주님입니다.

"내 마음이 진동하며 두려움이 나를 놀래며 희망의 서광이 변하여 내게 떨림이 되었도다"(이사야 21:4).

이사야서 21장 1절부터 9절은 바벨론의 멸망을 선포한 선지자 이사야의 예언입니다.
바벨론의 포로가 되었던 이스라엘 백성들이 바벨론이 무너지고 포로가 되었던 백성들이 고향 땅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예언은 비파의 한 줄 남은 것과 흡사합니다.

희망의 서광



중보자 예수(디모데전서 2:5) / 수요성서학당 원고(12-20-20)

중보자 예수(디모데전서 2:5)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For there is one God and one mediator between God and men, the man Christ Jesus.

중보(仲保) 버금(仲), 지킬 (保)
1. 둘 사이에서 일을 주선(周旋)하는 사람
2. 신과 사람과의 사이

중보자란 고대 그리스의 상업 또는 법정 용어이다.
이것은 쌍방의 이견을 제거하거나 계약 또는 언약을 비준함으로써 공동의 목적에 도달하기 위하여 협상하는 사람 또는 중재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예수는 대제사장으로 중보

히브리서 3:1
그러므로 함께 하늘의 부르심을 입은 거룩한 형제들아 우리의 믿는 도리의 사도시며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히브리서 4:14
그러므로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 있으니 승천하신 자 곧 하나님 아들 예수시라 우리가 믿는 도리를 굳게 잡을찌어다.

예수는 죄인과 하나님을 중보

로마서 3:23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하더니.

로마서 6:23
죄의 삯은 사망이요 하나님의 은사는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 안에 있는 영생이니라.


디모데전서 2:5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유일신(唯一神) : 오직 하나의 신만이 존재한다.
단일신(單一神) : 다른 신을 인정하되 내가 믿는 신을 최고의 신으로 섬긴다.

참 하나님 참 사람(vere Deus vere Homo)

첫째, 창조주 신앙(마태복음 11:25)

그 때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천지의 주재이신 아버지여 이것을 지혜롭고 슬기 있는 자들에게는 숨기시고 어린 아이들에게는 나타내심을 감사하나이다.

주재(主宰) / 주인 주, 우두머리 재
천지의 주재 : 처음 하늘과 처음 땅, 새 하늘과 새 땅(계 21:1)

창세기 14:22, 아브람이 소돔왕에게 천지의 주재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 여호와께 내가 손을 들어 맹세하노니.

둘째, 계시(啓示)의 중보(마태복음 11:25)

그 때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천지의 주재이신 아버지여 이것을 지혜롭고 슬기 있는 자들에게는 숨기시고 어린 아이들에게는 나타내심을 감사하나이다.

계시란 어원적으로 "나타남" " 드러남"을 의미
인간이 스스로 계시를 발견하는 것이 아니라 신에 의해서 수동적으로 신적 지식을 받는 것을 말한다.
로마 가톨릭교에서는 이것을 "천계(天啓)"라고 한다.

일반계시는 자연을 통하여 하나님을 알 수 있는 일반적인 진리를 말한다.
특별계시는 초자연적인 사건으로 통하여 하나님을 계시하는 것을 말한다.

마태복음 11:27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내게 주셨으니 아버지 외에는 아들을 아는 자가 없고 아들과 또 아들의 소원대로 계시를 받는 자 외에는 아버지를 아는 자가 없느니라.

셋째, 기도의 중보(로마서 8:26)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가 마땅히 빌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디모데전서 2:1
그러므로 내가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I urge, then, first of all, that requests, prayers, intercession and thanksgiving be made for everyone.

넷째, 언약의 중보(히브리서 8:6)

러나 이제 그가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이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시라.

히브리서에서 중보자로서의 그리스도는 새 언약과 관계가 깊다(히 8:6, 9:15, 12:24).
그분은 화목을 조성한다.
죄는 사람과 하나님 사이의 친밀한 교제를 파괴하고 인류를 멸망으로 이끌었지만,
그리스도께서 오셔서 그 관계를 회복시키셨다
. 이것이 바로 화목이다. 오직 그분만이 하나님과 사람 사이를 연결하는 고리가 되신다. 우리는 이 연결고리를 통해서 하나님과 온전한 언약적 관계를 누린다.

히브리서 9:15
이를 인하여 그는 새 언약의 중보니 이는 첫 언약 때에 범한 죄를 속하려고 죽으사 부르심을 입은 자로 하여금 영원기업의 약속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히브리서 12:24
언약의 중보이신 예수와 및 아벨보다 더 낫게 말하는 뿌린 니라.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는 바울의 표현은 신인으로서의 그분의 독특성을 나타낸다(딤전 2:5).
구원과 중보는 예수님의 인성과 그분의 자발적인 자기희생에 정확히 고정되어 있다.

하나님이자 사람이신 예수님은 절대 끊어지지 않는 끈으로 하늘과 땅을 연결시키실 수 있다.

 


치매(癡呆, dimentia)


치매(癡呆, dimentia)

1. 한자 : 어리석을 치(痴, ), 어리석을 매(呆).
정상적이던 지능이 대뇌의 질환으로 저하된 것.
기억 장애, 이해력과 계산 능력의 저하, 같은 말이나 행동을 계속하는 것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2. 영어 : (의학) dementia, (노인성) Alzheimer's (disease), senile dementia
치매 노인 /  dotard


부모님 '눈'과 '귀' 살펴보면… 치매 위험 알 수 있다?


눈에 노란 반점을 띠는 '드루젠(drusen)'이 있다면 뇌 혈류 감소를 의심할 수 있다./사진=헬스조선 DB

* 드루젠(drusen) / 망막에 노화로 생긴 찌꺼기를 말합니다.



황반변성은 노화나 유전, 담배, 자외선 등과 관련되어 드루젠이라는 찌꺼기가 황반부에 끼어서 산소나 영양공급을 방해하게 되고, 망막아래의 혈관에서 비정상적인 혈관이 망막으로 자라들어와 출혈을 일으켜서 황반부를 손상시키는 병입니다.

치매의 가장 흔한 전조 현상은 '인지기능 저하'로, 기억력에 조금씩 문제가 생기는 것이다.
그러나 인지기능 저하 외에도 뜻밖의 전조 현상이 나타날 때가 있다.
눈에 노란색 반점이 생겼거나, 귓불에 대각선 모양의 주름이 있는 노인은 인지기능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한다.

갑자기 눈에 생긴 노란색 반점, 치매의 징후?

드루젠은 지방과 칼슘이 결합해 생긴 침전물로, 노폐물의 일종이다. 캐나다 퀸스대 연구팀에 따르면 망막은 뇌 중추신경계의 한 부분인데, 드루젠으로 안구 혈류가 줄어들면 뇌에서도 이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즉, 눈의 혈류 감소는 뇌 혈류 감소로 이어지고 이로 인해 알츠하이머 치매가 생길 수 있다는 의미다. 육안으로 보이는 노란 반점은 드루젠이 아닌 '결막모반'일수도 있으니 안과에서 안저검사를 해볼 것을 권한다.

실제 연구팀이 성인 117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의 25.4%에서 망막에서 노란색 점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건강한 사람은 4.2%만이 노란색 점을 가지고 있었다. 연구팀은 2년 후 응답이 가능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다시 한번 눈을 검사했다.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노란색 점이 더 넓어졌고, 그 수도 증가했다.

귓불의 대각선 주름, 뇌혈관 상태 반영한다
흔히 '귓볼'로 잘못 알려진 귓불에 대각선 모양의 주름이 있어도 치매를 의심할 수 있다. 실제 경희의료원과 삼성의료원의 공동 연구 결과에 따르면 귓불에 주름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약 2배 높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귓불은 뇌혈관의 건강 상태를 반영한다. 귓불의 작은 혈관이 약해진 것은 뇌혈관 건강이 약해진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비슷한 미국의 연구도 있다. 급성 뇌졸중으로 입원한 환자 241명을 조사했더니, 이중 78.8%에서 귓불 주름이 발견됐다.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0/20/2020102002395.html


[치매 전쟁①] '기억'을 잡아라... '뇌 재활'로 藥 한계 보충

노인들에게 '치매'는 공포다. 병이 진행될수록 정신은 피폐해진다. 치매 환자를 돌봐야 하는 가족과 사회의 부담도 크다. 치매가 ‘고령화 시대의 재앙’이라는 말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니다. 치매 환자는 갈수록 증가 추세다. 중앙치매센터 자료에 따르면 2020년 65세 이상 노인의 치매 유병률은 10.25%(약 84만명)이며, 2050년에는 15.91%(약 300만명)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현재도 12분마다 1명의 새로운 치매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보건복지부).

치매는 노인이라면 누구에게라도 찾아올 수 있는 질환이지만, 치매 치료에 대한 정보는 막연하다. 아직 '완치'를 위한 약이 없는 것은 사실이지만, 병의 진행을 늦추고 증상을 완화하는 치료는 다양하게 시도되고 있다. 현재 치매 환자가 해볼 수 있는 치료법은 어떤 게 있으며, 앞으로 나올만한 치매 치료 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정말로 치매를 완치할 수 있는 시대가 오기는 하는 걸까? 앞으로 4주간, ‘치매 치료’에 관한 궁금증을 풀어간다. 1편은 치매 치료의 현황이다.

◇시판 중인 치매약, 진행 속도 늦추는 게 목적
현재까지 치매를 낫게 하는 약은 없다. 지금 이뤄지는 치매 치료의 목표는 인지기능 저하를 최대한 더디게 하거나, 더는 진행되지 않도록 멈추는 것이다. 주로 치매 약제를 사용하거나, 재활치료 개념의 '인지중재치료'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또한 치매에 걸리면 인지기능 저하 외에도 정신장애나 이상행동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이는 당사자뿐 아니라, 가족 등 보호자가 상당한 부담을 짊어지게 만든다. 치매 치료는 보호자의 부담을 최대한 덜 수 있도록 증상 조절을 돕는 역할도 하고 있다.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가족에 관한 상담 치료가 이뤄지기도 한다.

먼저, 현재 시판되는 치매 약제는 크게 두 가지 기전으로 나뉜다.

▶첫째는 아세틸콜린 분해 효소 억제제 계열로, '도네페질(한독-아리셉트 등)' '갈란타민(얀센-레미닐 등)' '리바스티그민(노바티스-엑셀론 등)'이 있다. 아세틸콜린은 기억을 담당하는 신경전달물질인데, 이것이 분해돼 사라지는 것을 억제해 치료 효과를 낸다. 치매 초기에 사용하면 인지기능 저하 속도를 늦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리바스티그민은 파킨슨병과 치매가 동반된 환자에게 더욱 효과적이다.

▶둘째는 글루타메이트와 관련된 'NMDA 수용체'를 차단하는 약, '메만틴(룬드벡-에빅사 등)'이다. 글루타메이트는 흥분성 신경전달물질로, 이를 억제하면 신경세포 독성을 줄여 기억력 개선에 도움을 준다. 메만틴 계열 약제는 과도한 불안·흥분·공격적 성향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알려졌다.

▶그밖에 인지질 공급을 돕는 '콜린알포레세이트(종근당-글리아티린 등)'도 있다. 앞선 약제에 비해 임상 증거는 부족하지만, 부작용이 적어 보조적 수단으로 함께 쓰는 경우가 많다. 혈관성치매 환자에게서 효과가 더욱 장기간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치매 초기에는 아세틸콜린 분해 효소 억제제 계열의 약을 사용하고, 중등도 치매로 발전하면 글루타메이트 길항제 계열의 약제를 사용한다. 두 약제를 함께 처방하기도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이준홍 교수(대한치매학회 회장)는 "치매 약제를 사용한 환자는 치료받지 않는 환자보다 간이치매선별검사(MMSE) 점수가 해마다 더 적게 떨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다만, 약효가 강력하지 않고 약한 편이며 30~50%의 환자에게서만 반응을 보인다"고 말했다.

특정 약물이 치매 환자에게 100% 효과를 내는 것은 아니므로 환자 증상에 따라 적합한 약제를 처방하는 게 중요하다. 치매 증상 개선을 위한 '묘약'은 없다는 것. 이준홍 교수는 "치매 치료약을 선택할 때는 환자 상태와 동반 질환을 고려해야 한다"며 "일부 약제는 대사 과정에서 몸에 부담을 줄 수 있어 처방하기 전 심장, 간, 콩팥 기능 검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지중재치료, 약물만큼 효과 내기도
치매 진단을 받은 환자는 원한다면 대부분 약물치료를 시작한다. 그러나 치매 약물 복용자 10명 중 1~2명은 부작용이 심해 복용을 지속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증상 개선 효과보다 부작용이 심하다고 판단되면 약물치료를 중단한다. 치매 치료약의 대표적인 부작용은 위장장애다. 식욕이 떨어지거나, 메스껍고, 체중이 급격하게 감소한다. 치매 약물 복용 후 체중이 감소했다면 부작용을 의심하고 담당의와 상담해야 한다. 치매 증상 자체로도 식욕이 떨어질 수 있는데, 약효까지 더하면 고령의 노인에게 심각한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작용으로 약물치료가 불가능하다면 인지중재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 약물치료로 효과를 보더라도 병행하면 도움이 된다. 인지중재치료는 쉽게 말해 '뇌 재활 운동'이다. 인지기능을 높일 수 있도록 자극하며, 일상생활에서 인지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훈련하는 방식이다. 인지중재치료의 범위를 넓게 보면 생활습관 개선이나 자석·전류·빛·소리를 이용한 자극치료까지 포함된다.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양동원 교수는 "인지중재치료는 초기 인지장애를 보이는 경도인지장애나 초기 치매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약물과 비슷한 정도의 효과를 보인다"고 말했다.(→인지중재치료는 3편에서 구체적으로 다룰 예정)

◇신경과와 정신건강의학과의 치매 치료, 차이점은?
치매 치료는 신경과와 정신건강의학과에서 모두 진행한다. 병원에 따라 두 진료과가 협진하기도 한다. 환자 입장에선 치매 치료를 받고자 할 때 어느 과에 방문해야 할지 갈피를 잡기 어렵다. 우선, 치매 진단을 위해서는 두 과에서 동일한 과정을 거친다. 인지기능 검사나 뇌 영상 촬영(MRI·CT·PET) 등을 진행해 치매의 원인을 찾는다. 치매 환자의 약 70%는 알츠하이머치매인데, 두 과에서 알츠하이머치매 치료를 위해 처방하는 약제도 크게 다르지 않다. 어느 곳을 찾아도 상관없다는 의미다.

다만, 치매의 원인과 증상 유형에 따라 적합한 진료과를 선택할 수 있다. 뇌혈관질환으로 인한 '혈관성치매', 파킨슨병으로 인한 '파킨슨치매' 환자는 신경과에서 더 많이 진료한다.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주수현 교수는 "우울, 감정기복, 공격성, 수면장애, 환시, 망상, 섬망 등 정신행동 문제가 심한 환자는 주로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치료한다"며 "이로 인해 정신건강의학과에서는 중등도 이상으로 진행된 환자 비율이 더 높다"고 말했다. 정신건강의학과에서는 항정신병약제, 항우울제, 기분조절제 등을 이용해 증상을 조절한다. 과격한 행동으로 인한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하고, 보호자의 간병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치매 전쟁②]뇌 망치는 단백질을 잡아라... 멈춤 없는 '완치약'의 꿈

치매가 특히 두려운 이유는 '완치' 가능한 약이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치매 전쟁] 1편('기억'을 잡아라… '뇌 재활'로 藥 한계 보충)에서 언급한 대로, 현재 출시된 치매약들은 치매 증상을 완화하거나 다소 지연시키는 효과밖에 기대할 수 없다. 전 세계 연구진들은 새로운 치매약을 개발하기 위해 지금도 연구를 진행 중이다.

그 같은 상황에서 새 치매 치료제 아두카누맙은 기존 약들과는 차원을 달리 하는 치료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돼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아두카누맙마저 미국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에서 부정적 평가를 받으면서 치매 치료제의 미래는 다시 불투명해졌다. 하지만 치매를 잡으려는 인류의 꿈은 식지 않는다. 치매 치료제 관련 최신 연구를 모아봤다.

◇최초의 '치매 치료약' 나오나? 내년 3월 결정된다
치매 치료약 개발이 늦어진 것은 치매의 '원인 기전'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탓이 컸다. 정확한 원인을 모르니 그에 맞춘 치료약을 개발하기도 어려웠던 것. 가장 유력한 가설은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 축적설이다. 이 물질이 뇌에 과도하게 쌓이면 알츠하이머치매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약 아두카누맙도 베타아밀로이드를 제거해 약효를 내는 것을 목표로 하는 약이다.

'아두카누맙(바이오젠)'은 대규모 3상 시험을 두 차례에 진행했는데, 이 중 한 번을 실패해 개발을 중단했었다. 그런데 실험 참가자들을 장기간 관찰한 결과, 고용량에서 유의미한 효과가 있었다는 점을 주장하며 FDA 패스트트랙(신속심사) 심사를 진행 중이다. 그러나 지난 11월 FDA 자문위원회는 아두카누맙의 효과성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내놨다. 승인 여부는 FDA 내부에서 결정하지만, 자문위원회의 의견이 일부분 반영될 수 있다.

아두카누맙의 FDA 최종 승인 여부는 내년 3월 중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양동원 교수는 "지금까지 아두카누맙 정도의 효과를 보이는 약은 없었다"며 "만약 승인된다면 알츠하이머치매 치료의 획기적인 전환을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승인되더라도 약값이 수백만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근본적인 치료제가 아니라면 무의미하다는 의견도 있다.

◇'타우' 겨냥한 치료약, 국내 연구진이 개발 예정
아직은 아두카누맙, 크레네주맙·간테네루맙(로슈) 등 베타아밀로이드 제거를 목표로 했던 약제들이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치매 학계에서는 베타아밀로이드 외에도 다양한 기전이 복합적으로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이준홍 교수는 "(학계에서) 치매 약제가 복합적 기전으로 작용해야 하거나, 혹은 전혀 다른 새로운 물질을 목표로 작용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문들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원인으로 지적된 것은 '타우' 단백질이다. 치매 초기에는 베타아밀로이드가 먼저 쌓이지만, 이후 악화될수록 타우 단백질이 쌓이기 시작한다. 베타아밀로이드가 많이 쌓일수록 타우도 많아진다. 국내에서는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배애님 박사가 타우 단백질을 겨냥한 치매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해 지난 2019년 동아ST에 기술이전하고,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직은 임상 전 단계에 있다.

◇젬백스, '중등도' 치매 환자 대상으로 개선 효과 입증
'신경 염증'이 원인이라는 가설도 있다. 노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스트레스가 신경세포의 손상을 부른다는 것이다. 신경세포가 손상되며 분비하는 염증 물질(사이토카인)은 나쁜 단백질을 제거하기 위해 생성되지만, 과도하게 분비되면 염증을 더욱 악화시켜 정상세포까지 공격하게 된다. 한양대구리병원 신경과 고성호 교수는 "아밀로이드나 타우 가설을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 신경 염증 등이 복합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GV1001(젬백스)'이라는 후보물질이 임상 중에 있는데 고성호 교수가 연구에 참여했다. 항염증을 비롯한 다중기전을 목표로 하는 약으로, 임상 2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고성호 교수는 "연구 중인 다른 후보물질들은 치매 초기 경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반면, 젬백스는 중등도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결과에서 유의한 개선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젬백스는 3상 시험을 계획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엔 미국·유럽 지역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준비 중이다.

◇중국은 '생약'으로, 미국은 '항체' 이용해 개발 중
이 밖에도 신약 후보물질은 'GV-971(그린밸리)'와 'BAN2401(바이오젠·에자이)'가 있다. GV-971는 중국에서 개발돼 중국 당국의 조건부 승인을 받은 상태다. 갈조류(해초)에서 추출한 생약 성분 화합물인 '올리고마네이트'를 이용해 경미한 인지기능 저하 환자를 대상으로 효과를 입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GV-971 다른 후보물질에 비해 객관적 증거가 부족해 확신하기 어렵다고 말하는 전문가들이 많다.

BAN2401은 현재 2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3상을 진행 중이다. 3상을 치매 환자가 아닌, 치매 전 단계 무증상 환자에게 적용키로 해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두카누맙과 마찬가지로 베타아밀로이드 억제를 주요 기전으로 하지만, 항체를 이용한다는 게 특징이다.

◇치매 완치 가능한 시대, 정말로 오긴 오나요?
가장 궁금한 것은 결국, 얼마나 빠른 시일 내에 치매를 완치할 수 있는 약이 개발되냐는 것이다. 물론 신약 개발에는 상당한 노력과 시간이 소요되므로 '언제쯤'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그러나 "치매를 완치할 수 있는 날이 오기는 할까요?"라는 기자의 질문에 치매 전문가들은 대부분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한 신경과 전문의는 10년 안에 치매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많은 학자들이 치매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근본적인 치매 치료약이 개발되기를 기대해본다.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2/11/2020121102283.html

[치매 전쟁③] 약만큼 중요한 '사랑'… '아픈 뇌' 재활시킨다

'약'에 대한 의존만으론 치매를 극복할 수 없다. 치매를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한 인류의 끊임없는 노력은 눈물겹지만, 한계도 뚜렷하다([치매 전쟁] 1, 2편). 중요한 것은 재활이다. 아픈 관절에 운동 재활이 필요하듯, 치매 환자에게도 '뇌 재활'이 필수적이다. 이를 전문용어로 '인지중재치료'라고 부른다. 인지중재치료에는 가족의 사랑과 노력이 필요하다. 아이처럼 변해버린 치매 환자를 섬세하게 지도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나 가족의 노력을 통해 조그마한 추억 하나라도 더 기억할 수 있다면 환자의 삶은 완전히 달라질 것이다.

◇ 아이들 교육하듯… 치매 환자도 훈련이 도움

아이들이 사회성을 기르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훈련이 필요하다. 마찬가지로 노년기에도 지적, 사회적, 신체적 활동을 통해 인지기능을 증가시킬 수 있다. 이를 위해 전문가들이 고안한 것이 인지중재치료다. 인하대병원 신경과 최성혜 교수(인지중재치료학회 차기이사장)는 "인지중재치료는 치매의 진행을 늦추고, 낮아진 인지능력을 바탕으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치매 전 단계 환자에게는 예방 효과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인지중재치료학회에 따르면 인지중재치료는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먼저 ▶'인지 훈련'은 경도의 인지기능 저하를 이전 상태로 되돌리거나, 보존된 인지기능을 유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주로 정해진 환경에서 특정 인지영역을 훈련하기 위해 과제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지 재활'은 인지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최대한 일상생활이 가능할 수 있도록 돕는 치료다. ▶'인지 자극'은 인지 활동을 촉진할 수 있는 광범위한 중재 활동을 말한다. 단어 게임, 퍼즐, 악기 연주, 원예, 요리 등 다양한 활동이 인지 자극에 포함된다.

◇ 비약물적 노력한 미국·유럽, 치매 발병 줄어

치매는 약으로도 극복할 수 없는데, 인지중재치료는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우려하는 시선도 많다. 최성혜 교수는 "인지중재치료로 치매 진행을 완전히 멈추는 것은 어렵다"며 "다만, 인지중재치료를 하지 않은 사람과 비교했을 때 확실한 지연 효과가 있다는 점이 임상에서 밝혀졌다"고 말했다.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양동원 교수(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또한 "치매 초기 환자에게는 약물 만큼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최성혜 교수는 직접 개발한 '슈퍼브레인' 프로그램을 통해 인지중재치료의 효과성을 입증했다. 최 교수는 치매 전 단계나 고령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6개월 동안 ▲운동 ▲영양 관리 ▲혈관 위험인자 관리 ▲인지훈련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교육을 받은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인지 기능, 우울감, 삶의 질, 건강 상태가 모두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비약물적 치료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미국·유럽에서는 치매 발병률이 점차 낮아지는 추세다.

◇ 일기 쓰고 그림 그리기… 생활습관도 개선을

인지중재치료,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행해야 하는 걸까. 인지중재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으면 종이나 펜, 컴퓨터 프로그램 등을 활용한 인지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일상생활에 문제가 있다면 이를 파악해서 인지재활적 접근을 하기도 한다. 치매 환자에게는 생활 중재도 중요하다. 운동, 영양, 건강 상태를 파악해 치매 위험요인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교육도 이뤄진다. 예컨대 고혈압, 당뇨병, 비만 등은 치매 발병률을 높이는 위험요인으로 개선을 권하게 된다.

당장 병원에 방문하기 어렵다면 집에서 간단히 해볼 수 있는 방법도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게 '일기 쓰기'다. 글을 읽고 쓰며 창의성을 요구하는 뇌 활동은 인지기능 향상에 매우 효과적이다. 저녁 취침 전 온종일 있었던 일과를 돌이켜 보면 반복 학습할 수도 있고, 나중에 기억이 가뭇할 때 다시 읽어보며 회상할 수도 있다. 일기에 간단한 그림을 추가하면 좌·우뇌를 고루 발달시킬 수 있다. 역사, 문학, 미술, 무용 등 수업을 들으며 새로운 취미를 찾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그러나 집에서 하는 인지재활은 꾸준히 실천하기 어렵다는 게 문제다. 치매 환자는 저마다 상태가 다르기 때문에 나에게 맞는 치료법이 어떤 것인지 확인하기도 어렵다. 최성혜 교수는 "학생들이 학원에 가는 것도 혼자서는 지속적으로 공부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며 "100% 집에서 하기보다는, 1~2주에 한 번 교육받고 숙제를 받아서 병행하는 방식으로 꾸준히 치료를 진행하시는 게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2/18/2020121801255.html


모르고 지나치기 쉬운 치매의 초기증상 10가지

[김기훈의 天地人] 김시효 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 원장 ②/③



치매 명의’ 김시효 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 원장과의 대화는 그의 암 투병 이야기를 넘어 그가 오랫동안 연구하고 임상 진료한 치매의 치료와 예방에 관한 이야기로 이어졌다.

의사와 한의사를 겸하다

―의사가 의원과 한의원을 동시에 개업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언제부터 동시 진료했나?

“1988년에 서울 송파구 올림픽선수촌에서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개업을 했다. 이후 2000년에 경희대 한의과대학에서 한의사 과정도 마쳤는데, 당시 법으로는 의사나 한의사 중 하나만 개업을 해야 했다. 그래서 양의 쪽으로 계속 진료를 했다. 2002년에 의사와 한의사를 동시에 개업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돼, 그 때부터 의사와 한의사 진료를 동시에 하고 있다.”

양방 전문의인 김시효 원장이 한의학을 공부한 경희대 한의과대학./경희대

―치매 진료를 전담하게 된 계기는?

“한 10년이 넘은 것 같다. 2002년부터 의사와 한의사로 동시에 진료를 하다 보니 의학적 난치병에 한의학적 치료가 효과를 내는 임상 경험을 여러차례 했다. 그러다가 5세 때부터 내 병원에 다니던 23세 청년이 2010년 쯤에 찾아왔다. 군 제대를 한 뒤 큰 대학병원 2곳에서 70대 노인의 뇌라고 진단을 받고 치료를 했으나 효과를 보지 못하자 한약을 써보기 위해 나를 찾아 왔다고 했다. 2년 정도 치료한 이후에 거의 완치가 되어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했다.

비슷한 시기에 91세 할아버지 환자가 있었다. 걷지도 못하고 누워 있고, 대소변도 못가리고, 밥도 떠먹여 주고, 헛것을 보고, 잠도 자지 않았는데, 11개월 치료를 받자 제반 증상이 호전되어 본인이 직접 걸어서 병원에 왔다. 이런 치료 과정을 통해 나는 뇌 세포의 재생은 불가능하지만 활력이 떨어진 뇌세포의 활력을 회복하는 재활은 가능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김 원장이 이어 치매에 걸렸던 장모 이야기를 꺼냈다.

“그 즈음에 장모님이 치매로 아산병원에서 3년간 약을 타서 드시고 있었다. 그런데 급속하게 상태가 나빠져서 혼자 생활을 할 수 없어서 집으로 모시고 와 한의학적 연구와 치료를 적극적으로 했다. 이후 이사 온 동네 노인정 할머니들에게 평양만두 만드는 법을 가르칠 정도로 많이 호전됐다. 이렇게 우연히 치매 환자들을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치료하다 보니 치매 진료를 전문으로 하게 됐다.”

치매가 무서운 이유

치매에 관해 본격적인 질문을 시작했다.

―치매가 왜 무서운가?

“치매는 쉽게 이야기하면 정신이 나가는 병이다. 치매의 영어 단어 dementia는 라틴어 de(~로부터 나간)+mens(정신)+ia(상태)의 합성어에서 유래했다. 정신이 나가면 제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자신의 인생길을 알지 못하고 잠시도 자신의 인생길을 제대로 운전할 수 없다. 자신의 삶에 대한 결정권도 없게 되고 주변의 사람이 이끄는 대로 끌려가야 한다. 주변 사람들의 삶도 피폐하게 만든다.

비유하자면 만취로 정신이 나간 사람이 인생길을 운전하는 것과 비슷하다. 본인은 제대로 운전을 못해서 자기 의사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없고, 옆에서 간병하는 사람은 사고가 안나도록 잠시도 눈을 뗄 수 없으니 인생이 피폐해지는 것이다. ‘나이가 들면 다 그래’ ‘설마 내가 치매가 되겠어’라고 가볍게 생각하는 것이 치매의 온상이 된다. 시간이 지나면 결국 치매가 되어 우리의 인생과 주변 사람들의 생활을 치명적으로 파괴한다.”

A-B
A-B 주관적인지장애를 겪는 사람의 뇌 상태. 촬영 사진만 보면 정상 뇌와 거의 차이가 없다. 그러나 이후 경도인지장애와 치매로 진행되면서 뇌의 모습이 확연히 변한다.
B-C
B-C 경도인지장애
C
C 치매의 뇌 상태

―치매는 진단도 치료도 어렵다고 하는데.

“몇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너무 늦게 발견된다. 현대 의학은 객관적 근거가 있어야 병으로 진단한다. 예를 들어 MRI(자기공명영상)나 인지기능 검사를 통해 이상이 발견되어야 치매로 진단한다. 그러나 이런 방식으로 치매가 발견되었을 때에는, 대표적인 치매인 알츠하이머의 경우를 예로 들어 말하자면 알츠하이머치매 진행 7단계 중 4단계로 진행된 상태이다. 치매라고 진단을 받으면 많은 뇌세포가 이미 죽었거나, 제 기능을 못하는 좀비 상태이다. 더구나 MRI 촬영을 하면 죽은 세포 집단은 위축된 상태로 화면에 나타나지만 좀비세포 집단은 정상세포 집단과 구별이 잘 되지 않는다. 그래서 치매의 진단이 어렵다.

둘째, 치매 진단을 받은 상태에서는 남아 있는 뇌세포가 약해져 있다. 그래서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빠르게 악화된다. 수학적으로 보면 시간의 세제곱분의 1의 속도로 나빠진다고 볼 수 있다.

셋째, 뇌세포는 신체의 다른 세포와 달리 대부분 재생이 안 된다. 우리 몸의 세포 대부분은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새로운 세포로 바뀐다. 위장의 점막 세포는 2~3일, 적혈구는 120일, 백혈구는 10시간이면 새로운 세포로 대체된다. 그러나 대부분의 뇌세포 수명은 120년 정도로 추정되는데, 물갈이가 되지 않는다. 그래서 치매가 무서운 병이다.”

치매는 왜 생길까?

―치매의 원인은?

“원인은 치매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 치매는 뇌세포가 약해지는 병이다. 뇌세포가 약해지고 부서진 것이 많아지면서 생기는 질병이다. 예컨대 알츠하이머치매의 발생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지만, 활성산소의 산화작용이 주된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병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베타아밀로이드 앙금이 뇌세포 바깥에 생기고, 시간이 지나면서 타우단백이 주성분인 세포 내 찌꺼기가 발생한다. 베타아밀로이드 앙금과 타우단백 찌꺼기가 뇌세포의 기능을 떨어뜨리고 치매 진행을 촉진시킨다.

혈관 치매는 심혈관 질환이 원인이 된다. 대사증후군을 잘 관리하지 못했을 경우 심혈관 질환이 발생하고 뇌졸중이 일어나면서 뇌세포가 약해지고 치매로 진행된다. 대사증후군은 혈당이 높아지면서 비만, 고혈당, 고지혈증, 동맥경화증, 고혈압이 발생하는 것이다.

루이바디 파킨슨 치매는 세포 안에 루이바디라는 덩어리가 생기면서 뇌세포가 파괴되는 것이다.”

1960 1970                        1960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전설적인 미국 복서 무하마드 알리(왼쪽)는 노년에 파킨슨 치매가 진행되자 자신의 투병 모습을 대중들에게 공개하며 파킨슨 치매 환자들을 돕기 위한 모금 활동을 했다. 사진은 1960년 트레이너 조 마틴과 함께 있는 모습./위키피디아

―좀 더 쉽게 설명해 달라.

“치매는 뇌가 나빠진 병이다. 뇌가 나빠지는 것은 뇌세포가 죽거나 약해지기 때문이다. 뇌세포를 집으로 비유해 보자. 예컨대 집이 부서지는 이유를 보면 나쁜 자재로 지은 집은 빨리 부서진다. 이처럼 유전병이 있으면 빨리 나빠진다. 좋은 자재로 지었다고 해도 비바람과 지진 등 환경 요인도 원인이 된다. 영양부족, 술, 담배, 머리에 충격을 받는 것 등이 뇌에 나쁜 환경이 된다.

사람이 안 살아도, 험하게 써도 집이 잘 망가진다. 머리를 안 쓰는 것과, 운동이나 움직임이 적은 것은 사람이 안 사는 것과 같다. 스트레스가 많은 것은 집을 험하게 쓰는 것과 같다. 또 생활하다 보면 활성산소가 생기는데 이것을 휴식을 통해 중화시키지 못하면 치매로 연결되기 쉽다. 수면이 부족해도 뇌가 힘들게 된다.”

―베타아밀로이드와 타우단백을 제거하면 치매가 많이 호전되나?

“알츠하이머치매가 진행되는 도중에 뇌세포 바깥에는 베타아밀로이드 앙금이, 뇌세포 내에는 타우단백 찌꺼기가 쌓인다. 둘 다 치매 진행의 악화요인이 된다. 집이 부서져서 마당에 생활쓰레기가 쌓이는 것이 베타아밀로이드이고, 집안에 생활 쓰레기가 쌓여 있는 것이 타오단백이 주성분인 세포 내 찌꺼기이다.

베타아밀로이드를 없애는 약은 개발되었지만 이 약을 써서 베타아밀로이드를 없애도 치매가 호전되지 않았다. 이미 뇌세포가 약화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타오단백을 없애도 베타아밀로이드보다 효과는 있겠지만, 부서진 집이 다시 고쳐지는 것은 아니다. 타오단백이 생기지 않으려면 아예 생활을 하지 말아야 하는데 그것은 불가능하다.”

알츠하이머치매가 진행되는 동안 뇌세포 밖에는 찌꺼기인 베타아밀로이드가 축적되면서 치매 진행을 촉진한다. 사진 오른쪽 위에 베타아밀로이드가 보인다./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

―어떤 종류의 치매가 가장 많나?

“알츠하이머치매가 전체 치매의 60~70%로 가장 많다. 이어 혈관 치매가 15~20% 정도이다. 혈관이 병들어 생긴다. 루이바디 파킨슨 치매가 15~20% 정도를 차지한다. 알츠하이머치매와 다른 치매가 같이 있는 경우도 많다.”

치매의 전조

―치매를 의심해 볼 수 있는 상황이 있다면?

“쉽게 말하면 예전보다 뚜렷하게 정신 나간 사람처럼 보이면 치매를 의심해 보아야 한다. 치매에 걸리면 특히 기억력이 많이 떨어지고 다른 인지기능도 많이 나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치매를 의심해 볼만한 증상은 대략 이렇다.

첫째, 기억력이 떨어진다. 오래된 옛날 일은 저장이 되어 있어 잘 기억해 낸다. 그러나 새로운 기억이 저장되지 않아 방금 했던 웬만큼 중요한 일도, 최근에 경험한 아주 중요한 일도 기억하지 못한다. 기억력에 장애가 생기면 본인이 먼저 자주 깜빡거린다고 생각한다. 같은 이야기를 계속 반복하는 경우, 물건이나 약속을 자주 잊어버리는 경우, 기억나지 않아 오리발 내미는 것처럼 완강히 부정하는 경우, 전화를 받고도 전화하지 않는다고 화를 내는 경우에는 치매를 의심해야 한다.

둘째, 지남력이 떨어진다. 즉 시간과 공간에 대한 개념이 떨어진다. 여름에 겨울철 옷을 입거나 저녁이 됐는데도 점심밥을 아직 안먹고 있다던가 하는 식이다. 길눈이 어두워지기 시작하여 치매가 되면 늘 다니던 길을 잃을 수도 있다.

셋째, 시공간 능력이 떨어진다. 즉 시간과 공간과의 관계인 속도감이 떨어진다. 발을 헛디뎌 잘 넘어진다. 차를 몰고 가다가 신호등을 보면 브레이크를 밟아야 하는데 그냥 간다던지, 신호등의 빨간 불이 깜빡거리는데도 마구 건너는 경우는 시공간 능력이 떨어진 것이다.

교통신호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빨간불에도 차를 몰거나 건널목을 건너면 치매 여부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넷째, 숫자와 경제적 관념이 떨어진다. 필요 없는 물건을 잔뜩 사온다. 효도 관광을 가서 매일 똑같은 것을 사오는 사람 가운데 잘못 사왔다는 것을 알면 경도인지장애이고, 잘못 사왔다는 것을 설명해도 못 알아 들으면 치매이다.

다섯째, 언어능력이 떨어진다. 자주 쓰던 단어도 안 떠올라 더듬거린다. 또 이해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청력에 문제가 없어도 TV를 볼 때에 잘 이해가 안 돼 음량을 키운다. 이야기 전개를 이해하지 못하니 드라마보다는 간단한 오락 프로그램을 주로 보게 된다.

여섯째, 성격이 변한다. 참을성이 줄어들고 충동에 따라 행동한다. 화가 많아지고 성질이 나빠진다. 남의 눈치를 살피지 못하고 남부끄러운 행동을 한다. 의욕이 없어지고, 무덤덤해지고, 귀찮아지고, 방에만 처박혀 있으려고 한다.

일곱째, 늘 해오던 익숙한 일도 어려워진다. 조리 있게 일을 처리하지 못한다. 집을 정리하지 못해 집이 지저분해질 수 있다. 음식맛이 심하게 짜지거나 음식을 준비하기 어려워한다.

여덟째, 노인성 우울증이 심해진 경우이다. 노인성 우울증은 경도인지장애이고, 심해지면 치매이다.

아홉째, 안자던 낮잠을 많이 자거나, 잠꼬대를 많이 하거나, 몸부림을 많이 치거나, 헛것을 많이 보면 루이바디치매를 의심해야 한다. 루이바디치매가 오기 전에 낮잠이 느는 경우가 많다. 헛것이 자주 보이면 루이바디치매가 시작되었을 수 있다.

열번째, 행동이 굼떠지고 뒤뚱거리는 것도 치매의 전단계로 의심해봐야 한다. 행동이 예전보다 못해지면 치매 검사를 해봐야 하고 병원에서 치매가 아니라고 해도 경도인지장애나 주관적인지장애일 수 있으므로 뇌세포 재활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생활습관이 나쁘면 치매 걸린다

―치매에 걸리기 쉬운 사람은?

“나이가 많을수록 걸리기 쉽다. 유전병이 있으면 65세 이전에 발병할 가능성이 높다. ‘아포지단백E4′ 유전인자를 갖고 있으면 65세가 넘어 치매가 될 확률이 높다. 남자보다 여자가 걸리는 경우가 더 많다. 폐경기 이후 에스트로겐을 쓰는 경우, 소염제를 많이 쓰는 경우에는 치매가 되기 쉽거나 반대로 예방이 된다는 상반된 주장이 있다.

생활 환경과 습관의 문제도 있다. 공해가 많거나 산소가 부족한 곳에 살면 좋지 않다.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이 있는 사람, 술 담배를 많이 하는 사람, 움직이지 않고 앉아 있거나 비사교적인 사람, 음식을 불균형하게 먹는 사람, 수면이 부족한 사람,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 정신적 충격이 많은 사람, 대사증후군을 조절하지 않는 사람, 알루미늄이 많은 제산제를 장기복용하는 사람, 머리가 유독 작은 사람도 치매가 되기 쉽다.”

담배와 술은 나쁜 생활습관과 함께 치매를 촉진하는 요인이다./위키피디아

―또 다른 요인이 있다면?

“교육 수준이 낮으면 치매가 되기 쉽다. 출생시 신경원세포 1개당 1만5000개의 시냅스가 있는데, 자극을 받지 못하면 사라지게 된다. 태어나서 1년 내에 절반 가까이 없어진다. 시냅스의 활성화 작업은 6세 이전에 대부분 끝나고, 고차적인 기능도 12~13세에 끝난다. 그 때까지 교육을 받아서 시냅스를 많이 만들어 놓은 사람은 시냅스가 많고 계속 사용하므로 오래 유지된다.”

/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

―현대인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스트레스도 치매의 원인이 되나?

“그렇다! 심한 스트레스는 뇌를 약하게 만든다. 스트레스가 장단기적으로 뇌를 손상시키는 이유는 많다. 스트레스를 한의학적으로 말하면 기가 체했다는 뜻으로 기체라고 한다. 기체(氣滯)에서 습(濕)으로 담(痰)으로 열(熱)로 풍(風)으로 변화된 다. 심한 정신적 충격을 받거나 스트레스가 오래 지속되는 것은 좋지 않다.”

치매의 원인과 증상에 대해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렇다면 치매는 치료할 수 있을까? 또 어떻게 하면 예방할 수 있을까?


“치매를 예방하려면 좀 불편하게 살아라”

‘치매 명의’ 김시효 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 원장에게 치매의 치료와 예방법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치매는 진단도 치료도 어렵다

―병을 치료하려면 진단이 정확해야 하는데 치매는 조기 진단이 어려우니 치료도 어려운 것 아닌가?

“그렇다. 조기 진단이 어렵기 때문에 치매라는 객관적 진단을 받느냐 받지 않느냐 보다는 뇌가 나빠졌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더 중요하다. 나는 의학적 사고를 하는 상태에서 한의학을 공부했다. 의학은 주로 검사에서 발견되는 이상 징후, 즉 근거 중심으로 사고한다. 예를 들면 치매의 경우 촬영된 뇌 영상에 많이 의존해 진단한다. 인지기능검사와 다른 검사의 결과도 반영된다.

그러나 진단과 검사가 되지 않는 질병도 많다. 근거가 없는 병, 이른바 미병(未病)이다. 인간의 건강 상태는 정상에서 미병 단계를 거쳐 병의 근거가 드러나는 이병(已病)으로 진행된다. 미병은 현대 의학의 진단기술로는 근거가 발견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미병도 병이라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진단이나 검사도 어려운 미병을 어떻게 찾아내나?

“의사의 경험과 직관에 근거한 유추이다. 환자의 행동이 이러이러하므로 뇌세포가 많이 나빠졌을 것이라고 유추하는 것이다. 알츠하이머치매의 경우 진단검사를 통해 초기에 발견을 한다고 하더라도 이미 7단계 중 4단계에 접어든 상태이다. 뇌가 이미 많이 나빠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치매와 같은 중병의 경우 이상이 발견되지 않은 미병 상태에서 병을 알아보는 것이 치료와 예방에 특히 중요하다.”

―병의 이상 징후가 진단 검사에서 나타나지 않았는데도 병이라고 규정하고 치료를 한다면 의사의 재량권이 지나치게 넓어지는 것 아닌가?

“이렇게 보아야 한다. 예전에 미병이었던 것도 진단 기술이 발달하면서 점점 이병이 된다. 지금 검사에 이상 징후가 안 나타난다고 해서 몸이 괜찮은 것이 아니다. 이 미병 상태에서 병의 초기 원인을 찾아내는 것은 숙련된 의사의 경험과 직관을 통한 유추 밖에 없다. 나는 이것을 한의학적 지혜라고 생각한다. 한의학에 치미병자상공(治未病者上工)이라는 말이 있다. 미병을 치료하는 것이 최고의 치료라는 말이다.”

불치병에서 난치병으로

―치매는 불치병인가 난치병인가?

“예전에 치매는 불치병이라고 불렸다. 하지만 요즘은 난치병으로 바뀌고 있다. 아직 치료가 쉽지는 않지만 의학 기술이 더 발달하면 치매는 치료가 되는 병이 될 것이다. 세상에 고정되고 불가능한 일은 없다. 병도 마찬가지이다. 불치병이나 난치병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인식의 저편을 볼 수 있어야 한다.”

―인식의 저편이라니?

“치매는 빙산의 일각처럼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만을 보면 안 된다. 물 속에 숨어 있는 부분, 즉 뇌가 나빠지고 있는 본질을 보아야 한다. ‘무슨 근거로 뇌가 나빠지고 있다고 말하는가?’ ‘무슨 근거로 재활된다고 하는가?’ ‘근거를 제시하라!’라고 하는 기존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야 한다. 드러난 치매 현상 뿐 아니라 그것을 유발하고 촉진하는 생활습관과 음식도 함께 봐야 한다. 치매 치료를 위해서는 나의 현재 인식이 전부가 아니라 새로운 길이 있다는 생각으로 새로운 길을 끊임없이 모색하고 찾아가야 한다.”

치매는 나빠진 뇌가 빙산의 일각처럼 표면으로 드러난 증상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래서 수면 아래 있는 뇌의 나빠진 상태를 먼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사진은 북극의 빙산./위키피디아

―치매 가운데 어떤 것이 치료가 가능하고 어떤 것이 불가능한가?

“뇌세포가 빨리 노화되면서 생기는 퇴행성치매는 완치가 불가능하다. 치매 진단을 받기 전에 뇌세포 재활치료를 미리미리 받아 치매 진행을 늦추는 것이 좋다. 그러나 혈관치매는 빨리 발견해 잘 치료를 하면 거의 진행을 멈추게 할 수도 있다. 인지기능 개선약과 재활치료 약을 쓰면 큰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뇌 수두증, 경막하출혈, 뇌의 양성종양, 뇌전증, 갑상선기능저하증 같은 다른 질병으로 치매 증상이 나타나는 ‘가짜치매’는 병의 원인을 치료하여 완치시킬 수 있다.”

뇌세포 재활치료

―어떤 방식으로 치료하나?

“치매는 뇌세포가 나빠져서 생기는 병이다. 뇌세포가 죽으면 대신할 새로운 뇌세포는 거의 만들어지지 않는다. 나빠진 뇌를 다시 좋게 만들기 어려운 이유는 이 때문이다. 그러나 약해진 뇌세포의 활성을 어느 정도 회복시킬 수는 있다. 치매가 진행되면 이런 재활치료 대상 뇌세포도 줄어들기 때문에 치매가 되기 전에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치매 초기에는 진단 기술을 통한 객관적인 진단이 어렵기 때문에 앞에 이야기한 것처럼 주관적 증상을 통해 자신의 뇌 상태를 유추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뇌의 활동(전기 신호의 전달)

―치료 방법을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혈관치매는 혈액순환을 잘 되게 하고 뇌졸중을 예방하는 치료와 인지기능을 개선시키는 치료를 같이 한다. 알츠하이머치매는 주로 인지기능을 개선시키는 치료로 증상을 호전시키고 진행을 늦추는 것을 목표로 한다. 나는 의학 지식에 한의학적 지혜를 융합해 뇌세포 재활치료를 하려고 한다. 다시 강조하지만, 재활의 대상이 되는 뇌세포가 많이 남아 있을 때 시작해야 진행을 최대한 늦출 수 있다.”

―진행을 늦출 수는 있지만 멈출 수는 없다는 뜻인가?

“치매는 계속 나빠지는 병이다. 뇌세포 재활치료로 뇌 기능을 어느 정도 회복시키고 진행을 느리게 할 수는 있지만 진행을 멈출 수는 없다. 뇌세포 재활치료의 대상이 되는 뇌세포가 부족해졌을 뿐 아니라 뇌세포 자체가 많이 약해진 상태이기 때문이다.”

음식과 한약

―치료에 약을 쓰기도 하나?

“재활 치료는 한약을 통해서 가능하다고 본다. 집이 낡으면 여기저기 손 볼 곳이 많이 생긴다. 대문의 경첩에 기름도 칠해주고, 문풍지에 구멍이 나면 문풍지도 발라줘야 한다. 치료의 대상이 매우 많다. 이 많은 대상을 동시에 치료하려면 한약이 적합하다고 본다.”

―치료 대상이 많기 때문에 한약이 적합하다니?

“세포 재활에 어떤 한 성분만 필요하다고 할 경우 우리가 자연 속에서 그 성분 하나만 추출하거나 화학적으로 합성해 주입하면 된다. 물론 그 성분만 제대로 순수하게 추출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는 전제 하에서 말이다. 그런데 수많은 곳을 동시에 손을 봐야 하는 뇌세포 재활치료의 경우 수많은 성분과 영양분이 필요한데, 그 수많은 성분과 영양분을 일일이 약이나 주사로 투입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 그래서 여러 영양 성분의 복합체인 자연의 음식을 그대로 약으로 쓰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

      3
뇌 건강을 돕는 음식 ② 오메가 3가 풍부한 음식 : 등푸른 생선이 가장 좋다. 견과류와 들깨 가루도 좋다. 사진은 등푸른 생선에 속하는 고등어 구이./위키피디아

―자연의 음식이라면?

“대추, 생강, 파, 은행, 연뿌리, 밤 등은 모두 음식이면서 한약 재료이다. 이런 복합적인 약을 써야 한다. 그래서 뇌세포 재활에는 30여가지 한약 재료를 써서 종합처방한다. 각각의 한약 재료 안에 이미 수많은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 약의 개별 성분만 따져서는 이병 치료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미병을 치료하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미병은 병의 근거가 진단도 되지 않는 상태인데, 그러한 상태의 사람에게 준 한약이 미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어떻게 입증할 수 있나?

“현대 의학이 요구하는 방식의 의학적 증명은 어렵다. 다만 약을 먹었더니 이렇게 상태가 호전 되더라 하는 것을 보고 효과가 있음을 알게 된다. 환자들에게 한의학적 방법을 쓰자 이들이 ①피곤하지 않다 ②기억력이 좋아졌다 ③두통이 없어졌다 ④잠이 잘 온다 ⑤이명이 없어졌다 ⑥성욕이 좋아졌다 ⑦눈이 밝아졌다 ⑧머리카락이 난다 ⑨피부 주름살이 없어졌다 ⑩바둑 실력이 2점 이상 향상됐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피검사를 해보면 나쁜 상태였던 간, 콩팥, 골수의 상태가 좋게 나타난다. 나는 이것이 뇌세포가 재활되는 증거라고 본다. 음식을 써서 뇌세포를 재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어느 정도 호전될까?

―치료를 하면 어느 정도 상태가 호전되나?

“기억력을 비롯한 인지기능이 좋아진다. 중기 치매는 초기 치매로, 초기 치매는 경도인지장애로, 경도인지장애는 정상수준으로 회복된다. 주관적인지장애는 뇌세포의 활성이 많이 회복되지만 증상 호전의 느낌이 크지는 않다. 그렇지만 주관적인지장애나 그 전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가상의 수치로 설명해 보자. 치매가 되는 시점에 어림 잡아 10% 정도의 뇌세포가 사멸되었고, 약 30%의 뇌세포는 기능이 100% 사라진 좀비 뇌세포가 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좀비세포는 살아 있지만 죽은 뇌세포보다 못한 뇌세포이다. 나머지 60%의 세포가 살아 있는 세포인데, 이 세포도 부분마다 다른 정도로 활성이 떨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예를 들면 부분마다 활력이 90%, 70%, 50%, 30%, 10%로 줄어들었을 수 있다. 활성이 떨어진 뇌세포의 평균 활력을 50% 정도로 잡아보자. 그러면 치매가 되는 시점의 뇌는 원래 뇌의 30%만 기능을 발휘하고, 뇌 기능의 70%는 사라진 상태이다.

사멸한 10% 뇌는 재생이 되지 않는다. 30% 좀비 뇌세포는 재활이 되지 않는다. 활력이 떨어진 나머지 60%의 뇌세포가 재활치료의 대상이다. 이 뇌세포의 활력이 빠르게 떨어지면서 치매가 급격하게 악화되는데, 활력을 회복하고 치매를 억제하는 것이 치료의 목표이다.”

      B
뇌 건강을 돕는 음식 ③ 엽산, 비타민B군 : 시금치./위키피디아

―치료를 통해 뇌세포의 활력이 얼마나 회복되나?

“뇌세포가 남아 있는 것에 따라 다르다. 앞의 예를 다시 들어 보자. 치매가 되는 시점에 먼저 설명한 대로 70% 정도의 뇌기능이 소실되었고 30%만 남았다고 보자. 뇌세포 재활치료 효과가 20%라고 가정하면 30%X0.2(20%)=6%, 즉 뇌세포 재활치료 효과가 6%로, 30%의 뇌 활성이 36%로 회복된다. 이렇게 되면 다시 30%로 줄어들 때까지 치매 증상이 사라지게 된다.

그러나 치료를 하지 않고 지내면 치매가 진행되어 2년 사이에 뇌세포의 활성 30%가 3분의 1로 줄어들 수 있다. 뇌의 활성이 정상의 10%가 된다. 이 때 치료를 시작하면 10%에서 12%로 밖에 올리지 못하기 때문에 치료 효과가 많이 떨어진다.”

치매를 예방하려면

시계를 보니 5시 30분을 향해 가고 있다. 김시효 원장은 3시간 30분간의 인터뷰 동안 풍부한 임상 경험 사례를 들어가며 치매에 관해 상세히 설명했다. 설명을 돕기 위해 컴퓨터 화면에 자신의 외부 강연 자료를 띄워 사진과 그림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오랜 시간 동안 한자리에 앉아서 끊이지 않고 인터뷰에 응할 수 있는 체력을 가진 것을 보니 그의 암 투병 치료가 상당히 효과를 낸 것 같았다.

뇌 건강을 돕는 음식 ④ 콜린이 풍부한 음식 : 브로콜리, 케일 같은 십자화과 채소. 사진은 브로콜리./위키피디아

인터뷰를 마무리할 시점이다. 병이 났을 때 치료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치료 과정은 환자에게 매우 고통스럽다. 가장 좋은 것은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다. 치매는 예방할 수 있을까? 마지막으로 이 부분을 물어보기로 했다.

―치매 예방은 가능한가?

“가능하다. 현대인이 요즘 오래 살게 된 이유는 머리가 좋아졌기 때문이다. 머리가 좋아졌다는 것은 뇌의 상태가 가변적이라는 뜻이다. 머리를 좋게 할 수 있는 만큼 치매를 멀리 보낼 수 있다.

중요한 점은 예방 노력을 하면 치매 발생 시기를 늦출 수 있다는 것이다. 내가 치매 환자 약 1500 가족을 관찰하며 내린 결론은 노후의 경제생활을 미리 준비하듯, 치매 예방도 30대에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치매 예방과 치료 없이 행복한 노후 인생은 없다.”

조금 적게 먹어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몇가지 원칙과 방법이 있다. 뇌를 보호하는 원칙은 ①머리의 혈액 순환이 잘 되어야 하고 ②뇌를 충분히 잘 사용해야 하고 ③뇌를 충분히 쉬게 해야 하고 ④머리를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독소나 활성산소를 잘 없애야 하고 ⑤물리적 화학적 손상을 방지해야 한다.

방법은 첫째, 잘 먹어야 한다. 잘 먹는다는 것은 많이 먹거나 산해진미를 먹는다는 의미가 아니다. 우리 몸에 필요한 음식을 필요할 때 필요한 만큼 먹는 것이 바르게 먹고 잘 먹는 것이다. 건강식으로 잘 먹되 건강하기 위해서는 몸에 필요한 것보다 조금 적게 골고루 먹는 것이 좋다. 건강도 질병도 음식에 의해 생기고 음식으로 고칠 수 있다. 식약동원(食藥同源), 음식과 약의 뿌리는 같다.

둘째, 잘 먹은 뒤에는 배설을 잘해야 한다. 잘 배설하는 것은 교감신경과 부교감 신경의 조화가 잘 된다는 의미이다. 변비나 설사가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은 다 잘 안다. 요즘에는 인체 내 미생물유전체를 뜻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이 중요하다고 한다. 대장에서 미생물이 농사를 지어 우리 몸에 부족한 성분을 보충해준다. 신경전달물질의 하나인 세로토닌의 90%는 뇌가 아닌 대장에서 만들어진다. 장 건강이 좋으면 뇌와 면역기능에도 좋은 영향을 준다.

뇌 건강을 돕는 음식 ⑤ 대뇌를 자극하는 음료 : 커피와 녹차 적당량. 사진은 녹차를 우려내는 과정./위키피디아

셋째, 열심히 운동하고 자주 움직여야 한다.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열심히 살아야 뇌건강이 유지된다. 엉덩이가 가벼워야 한다. 앉아서 일을 하는 사람은 적어도 30분에 한 번씩은 자리에서 일어나야 한다. 남에게 심부름을 시키지 말고 본인이 직접 하라. 열심히 사회생활하고 취미활동을 하면서 대뇌를 자극해야 한다. 대뇌를 자극하려면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오른손잡이라면 왼손잡이 활동을 해보는 것도 대뇌를 자극하는 행위이다.

넷째, 잘 자고 충분히 쉬어야 한다. 열심히 활동하여 생긴 노폐물과 활성산소를 푹 쉬면서 없애주는 것이 좋다. 충분한 수면은 기억을 정리하고 정신을 맑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명상을 하는 것도 좋다.

규칙적인 명상도 치매를 예방하는 좋은 방법 가운데 하나다. ‘하이힐링원’에서 한 참가자가 명상에 빠져 있다./하이힐링원

다섯째, 혈액 순환이 잘 되게 해야 한다. 혈액순환이 막히면 협심증 심근경색으로 생명이 위독해질 수 있고, 뇌경색이 생기면 중풍으로 고생하거나 혈관치매가 될 수 있다. 뇌의 세동맥이나 모세혈관의 순환이 나빠지게 되면 알츠하이머치매가 될 수 있다. 기(氣)가 잘 만들어지고 잘 통하는 것이 정상 생리이다. 기는 혈액이 있어야 생기고, 혈액이 순환하려면 에너지인 기가 필요하다. 통하면 아프지 않고, 통하지 않으면 아프다(通卽不痛 不通卽痛).

여섯째, 술과 담배를 멀리하고 공해를 피해야 한다.

일곱째, 교통사고나 실족으로 머리가 다치는 것을 피해야 한다. 만약 뇌가 충격을 받았다면 뇌세포 재활 치료를 해야 한다.”

고구마·토마토·콩이 좋다

―식습관에서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

“과식을 피해야 한다. 또 열량이 높은 음식과 혈당을 빠르게 올리는 당지수가 높은 음식은 피해야 한다. 밀가루, 쌀가루, 떡, 엿기름, 설탕, 아이스크림, 주스, 과자류, 음료수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라면, 튀김, 부침개, 닭튀김, 짜장면, 탕수육, 치맥은 피하는 것이 좋다. 육류는 기름기를 제거하고 소량을 섭취하라. 조금 많이 먹어도 괜찮은 음식은 섬유소가 풍부하고 열량이 적게 든 고구마, 토마토 같은 뿌리채소와 단백질이 많이 들어 있는 콩, 팥, 잡곡, 두부 등이다.”

뇌 건강을 돕는 음식 ⑥ 열량 적고 섬유소가 풍부한 고구마 등 뿌리채소. 사진은 고구마./위키피디아

―3대 영양소, 즉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은 각각 어떤 비율로 섭취해야 하나? 육류는?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을 50 : 30 : 20의 비율로 먹는 것이 좋다. 쌀보다는 잡곡에 단백질이 많다. 곡류에 들어있는 식물단백질에는 필수아미노산이 부족하기 때문에 육류의 보충이 필요하다. 하루 적당량의 육류 섭취는 체중 1kg당 1g, 즉 체중이 60kg이면 60g을 권장한다. 쇠고기 1인분을 서너명이 하루 동안 나누어 먹으면 좋다. 지방도 오메가3가 풍부한 등푸른 생선을 자주 챙겨 먹는 것이 좋다. 견과류도 곁들이면 좋다.

3대 영양소 외에 비타민, 무기질, 식이섬유, 항산화제, 피토케미컬 같은 영양소는 색소가 풍부한 채소, 나물, 과일에 많이 들어 있다. 지용성 비타민은 육류와 생선에 풍부하다.”

―치매 예방은 언제부터 하는 것이 좋은가?

“빠를수록 좋다. 30대부터 하면 가장 바람직하다.”

―60대가 넘어서도 치매 예방이 가능한가?

“가능하다. 머리를 많이 써라. 그래서 머리에 혈액 순환이 잘 되게 하라. 다만 머리를 쓰면 찌꺼기와 활성산소가 많이 생기므로 그것을 잘 해독하기 위해 동시에 충분히 쉬고 잘 자야 한다.”

뇌 건강을 돕는 음식 ⑦ 인지질이 풍부한 음식 : 콩, 계란 노른자. 사진은 콩 요리./위키피디아

절에서 자원봉사하는 90대 할머니

―치매 예방에 모범적인 사례가 있다면?

“90대 중반의 할머니가 보약을 지으러 온 적이 있다. 그는 매일 아침 108배를 하고 불경을 필사하고 절에 가서 따님 같은 할머니들에게 밥 퍼주는 봉사를 하고 있었다. 웬만한 일은 스스로 하며 가까운 길은 아직도 걸어 다닌다고 한다. 식욕이 좋아 이것저것 잘 먹지만 소박한 음식을 좋아하며 잠도 잘 잤다. 특별하게 앓고 있는 병이 없고 건강하다고 했다.

남편과 사별 후 혼자되자 큰 집에서 지내는 것이 적적하지만 감사하는 마음과 하루하루 경배하는 마음으로 지낸다고 했다. 절에서 봉사하는 것이 재미있다고 했다. 이 할머니의 사고구조와 생활습관은 건강 유지와 치매예방의 모범답안이다.”

                           DB
노년에 종교 단체 등에서 열심히 봉사활동을 하며 활발히 움직이는 것도 치매 예방의 한 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사진은 부산의 한 사찰에서 열린 경로잔치에서 노인들이 불공을 들이고 있는 모습./조선일보 DB

―집안에 치매 환자가 있다면 어떻게 대해야 하나?

“온전한 인격체로 대해야 한다. 치매에 걸리면 주로 기억력이 떨어지고, 이해력, 사고력, 표현력, 일처리 능력도 떨어진다. 아무 것도 모르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자존심이나 감정이나 인격이 그대로 살아 있는 경우가 많다.”

해가 중천에 떴을 때 인터뷰를 시작했는데 진료실 창밖에 어둠이 드리우고 있었다. 인터뷰를 끝내고 일어서는데, 진료실 밖에 있던 김 원장의 아내가 급히 들어와 김 원장에게 스마트폰을 넘겨줬다.

“치매 치료 받겠다며 벌써 3시간째 전화 통화를 원했어요. 빨리 받아 보세요.”

    WHO
치매에 관해 설명해 놓은 세계보건기구(WHO) 홈페이지.

[5 Questions : 치매]

Q1) 치매는 불치병인가?

“난치병이다. 치매는 증상보다 뇌가 나빠진 것이 본질이다. 치매가 되기 오래전부터 뇌가 나빠진다. 그래서 치매가 되기 오래전부터 예방 노력을 해야 한다.”

Q2) 치매에 걸리면 지능이 떨어진다?

“그렇다. 인지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무 것도 모르는 바보가 되는 것은 아니다.”

Q3) 치매 환자는 위험하다?

“위험하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다. 대부분의 치매 환자는 남에게 위험하지 않다. 그러나 치매 환자는 자신을 안전하게 지킬 수 없다. 뇌의 전두엽이 손상되면 정신병 증상이 생기고 불을 지르거나 남에게 위험한 행동을 할 수도 있다.”

Q4) 건망증은 치매의 초기 증상이다?

“초기 증상은 아니지만 뇌가 제법 나빠졌다는 신호이다. 치매 예방 노력을 적극적으로 시작하라는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 특히 젊은 나이에 건망증이 증가하면 무시할 수 없는 신호이다.”

Q5) 치매는 유전된다?

“대부분은 생활방식이 잘못 되어서 생긴다. 그러나 알츠하이머치매의 경우 1~2%는 유전병이다. 혈관치매는 대부분 생활습관병이지만 유전되는 혈관치매도 있다.”

김시효 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 원장이 지난 10월 22일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치매의 원인과 치료, 예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김기훈 기자

치매 책 쓴 의사는 왜 암 수술 후 항암 대신 자연치료를 선택했나

‘치매 전문 명의’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김철수 킴스패밀리의원·킴스패밀리한의원 원장이 새 책을 출간했다며 책을 한 권 보내왔다. ‘치매를 이겨낸 사람들의 이야기’. 치매 전문 의사가 치매 관련한 새 책을 썼다는 것은 별로 새로운 일이 아니었다. 그런데 책 소개 안내문 가운데 한 줄이 눈에 들어왔다. ‘위암 극복으로 인생 2막을 살며 쓴 치매 이야기입니다.…고심 끝에 항암을 하지 않고 자연치료를 택했으며….”

의사가 암에 걸려서 선택한 자연치료법은 어떤 것일까? 그는 왜 병원에서 암 환자에게 권하는 항암치료 대신 자연치료법을 선택했을까? 그 치료법은 일반인 암 환자들도 쓸 수 있는 방법일까? 의사가 자신의 목숨을 걸고 치료법을 선택하는 극단의 과정이 사업 결단을 수시로 내려야 하는 회사 CEO(최고경영자)들에게 통찰력을 제공하지 않을까?

사연을 듣기 위해 지난 10월 2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312 5층짜리 건물의 4층에 위치한 킴스패밀리의원·한의원을 찾았다. 병원 입구에 서자, 북쪽의 한강 방향으로 압구정파출소와 한양·현대 아파트 건물들이 새파란 하늘 아래 바둑판처럼 질서정연하게 늘어서 있었다.

김시효 원장은 연세대 의과대학과 경희대 한의과대학을 모두 졸업해 ‘양방전문의가 한의사가 된 1호’로 알려져 있다. 질병 치료에 의학과 한의학의 관점을 융합해 현대 의학의 한계를 넘어서는 새로운 치료를 시도하고 있다. 최근 10여년간 치매 치료와 예방에 관해 많은 책을 쓰고, 여러 신문·방송과 활발히 인터뷰하고 칼럼을 게재하며 대중적 명성을 얻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외부 강연이 어려워지자 온라인 줌 강의와 유튜브 ‘김시효양한방TV’를 운영하면서 대중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연세대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4년전 찾아온 위암

병원 안으로 들어서자 접수처 뒷벽에 작은 한약재 서랍들이 아파트 건물처럼 종횡으로 질서정연하게 배치되어 있는 한의원 약장이 눈에 들어왔다. 오른쪽에 위치한 진료실로 들어가 김 원장의 책상 앞 환자 자리에 앉았다. 책상 위에 혈압측정기와 청진기가 놓여 있었다. 흰색 가운을 입은 그에게 치매와 위암 중 어느 것을 먼저 물어볼까 생각하다 위암에 관한 질문부터 시작했다.

―위암에 걸린 것을 언제 알았나?

“처음 이상 증상을 느낀 것은 2017년 9월이었다. 그동안 위에 이상이 없었는데 갑자기 소화가 안되고 더부룩했다.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진료가 밀려 있어서 검사를 받을 시간을 내기가 어려웠다. 한달 뒤인 10월쯤에 영상의학과에서 위장조영술로 위를 방사선 촬영했더니 내시경을 받아보라고 했다. 병원 진료 일정 때문에 계속 미루다가 2018년 1월에 병원에 가서 내시경을 받았더니 ‘위암 Ⅱa(2a)기'라는 판정을 받았다.”

인간의 내장 구조. 붉은색 표시 부분이 위이다.
암(오른쪽)은 신체의 일부 세포가 통제할 수 없을 정도로 증식하면서 신체의 다른 세포로 확산하는 현상을 말한다.

―암 판정을 받았을 때 느낌은?

“실망했다. 그러나 담담했다. 안 좋은 증상이 있었으니 위암일 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어느 정도 짐작을 하고 있어서 크게 놀라지는 않았지만 조금 실망스러웠다. 위궤양이나 위염이길 기대하고 있었으니까. 그러나 죽을 것 같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다. 원래 삶에 집착하는 성격이 아니어서 그런 것 같다. ‘설마 죽겠어’ 하는 생각이 들면서 기분이 안좋은 정도였다고나 할까?”

―의사의 처방은?

“수술을 받으라고 했다. 그래서 2018년 1월에 담담하게 수술을 받았다. 내가 의사니까 수술 의사를 믿었다. 그런 믿음이 있어서 일반 환자들보다 더 차분하게 넘어간 것 같다.”

나쁜 식습관과 스트레스가 원인

―위암에 걸린 원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나쁜 식습관과 스트레스가 주원인이고, 술 담배도 중요한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의사가 하는 말은 잘 듣되 의사가 하는 것을 따라 하면 안된다’는 말이 있다. 나라를 부흥시키기 위해 자신의 건강을 돌볼 틈도 없이 강행군해 온 산업 역군들처럼 우리 의사들도 환자 시간에 맞춰 진료에 쫒기다 보면 자신의 건강을 돌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술 담배를 끊어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스트레스를 푼다는 핑계로 그렇게 하지 못하는 의사도 있다. 나도 그런 의사 중 한명이었다. 환갑이 되면서 부끄러운 느낌이 들어 술 담배를 끊기는 했다. 그러나 이미 늦었던 것 같다.”

―정기 검진을 받지 않았나?

“1년에 한번 정도씩 혈액 종합검사를 했다. 병원에서 피를 직접 뽑아서 검사를 의뢰했다. 항상 정상이었다.”

―위 내시경 검사는?

“한 번도 안했다. 내시경을 하는 주목적은 위암을 조기에 진단받기 위해서이다. 위암이 꼭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증상도 별로 없는데 환자 진료를 하지 않고 시간을 따로 내어 다른 의사에게 검사 받으러 가기는 쉽지 않다. 그런 이유 때문에 미루다가 첫 증상 이후 3~4개월 지난 뒤에 갔더니 이미 2기로 진행됐다.”

        DB
의료진이 위암 검진을 위해 위 내시경을 하는 모습./조선일보 DB

―수술은 했나?

“2018년 2월 6일에 위의 3분의 2를 절제했다.”

―위암 Ⅱa(2a)기란 어떤 상태인가?

“2기중 조기 위암에 들어가지만 가까운 임파선 몇 군데는 전이된 상태이다. 조직검사로는 임파선 한두개에 전이됐을 뿐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곳으로도 이미 전이됐을 수 있다. 의사가 항암치료를 권유했다.”

항암제 대신 자연치료를 택하다

―그래서 어떻게 했나?

“심사숙고 끝에 항암제를 먹지 않았다. 대신 자연치료를 하기로 했다. 새로운 인생을 살겠다고 결심하고 김철수라는 이름을 버리고 새로운 이름 김시효로 개명했다. 그리고 오대산에 52주, 지리산에 52주 살면서 서울로 역출근하며 환자들을 진료하고 의학적 한의학적 치매에 관한 책을 썼다.”

지리산 노고운해./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일반인들은 의사가 항암치료를 권유하면 대부분 받아들인다. 그런데 왜 다른 길을 선택했나?

“보는 견해가 달랐기 때문이다. 내가 아는 의학적 지식과 한의학적 지혜, 그리고 그동안의 임상 경험을 모두 동원해 고심했다. 항암치료를 할 경우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는데, 이 면역력을 떨어뜨리면서까지 암세포를 잡을 것인지, 면역력을 키워서 자연적으로 이길 수 있게 할 것인지 내 몸 상태가 갈림길에 서 있다고 판단했다. 후자를 선택했다.”

김 원장은 이 대목에서 ‘지뢰밭’ 비유를 꺼냈다.

“암 환자가 치료를 거쳐 정상인이 되어가는 길의 중간에 지뢰밭이 있다고 해 보자. 여기서 지뢰는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나쁜 생활습관이나 행동을 말한다. 바른 생활을 하며 면역력을 키우는 치료법은 지뢰밭을 가로질러 가는 것이다. 중간에 지뢰만 제대로 피해갈 수 있다면 이 방법이 정상생활을 하면서 암치료를 마칠 수 있는 가장 좋고 빠른 길이다.

반면 항암치료를 받는 것은 정상생활을 포기하는 것이다. 이 지뢰밭을 피해서 멀리 돌아가지만 안전하게 가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보통 사람들은 지뢰를 알아보기 어렵지만 나는 의사이며 한의사로서 지뢰를 발견해서 피하기 쉽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중간에 위험 변수가 있지만 빠른 길을 선택했다.”

오대산에서 지낸 52주

선뜻 이해가 잘 되지 않았다. 그래서 자연치료를 선택한 이유에 대한 추가 질문을 이어가기 전에 먼저 그가 어떤 자연치료 과정을 거쳤는지 물어보기로 했다.

―오대산과 지리산에서 각각 52주씩 있었다고 했다. 오대산에서는 어떤 치료를 했나?

“체온을 올리고 면역력을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먼저 오대산에 숙소를 잡았다. 그리고 피톤치드가 풍부하고 산소가 많은 맑은 공기를 쐬며 많이 걸었다. 처음에는 아내가 매끼 새로운 음식을 해줬다. 야생 버섯과 야생 산나물, 신선한 채소가 주된 반찬이었다. 단백질 보충을 위해 풀로만 키운 염소고기를 냉동해 하루 50g씩 먹었다. 일주일에 2~3번은 염소고기 대신 생선을 먹었다. 초기에 염소고기가 준비되기 전에는 옻닭도 자주 먹었다.

암이 전이되어 자리를 잡으려면 신생 혈관이 필요하다. 산소가 풍부한 공기를 잘 마시면 신생 혈관이 잘 만들어지지 않는다. 그래서 전이된 그 암세포가 사라질 가능성이 많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맑은 공기를 마시고 운동을 하면 몸에 열이 나니까 암세포에 대한 면역력이 높아진다. 많이 걷고 산에 다니고 버섯을 잘 먹은 것도 도움이 됐다.”

오대산국립공원의 설경./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

―면역력을 키우려면 많이 먹어야 하나?

“아니다. 우리 몸은 에너지가 부족하면 낡은 세포를 잡아 먹어서 에너지원으로 쓰고 새로운 세포를 만드는 자식작용(autophasy)을 하는데 자식작용을 항암치료에 이용하기 위해 잘 먹으면서도 과식은 피했다. 충분히 잠도 잤다. 이런 방법으로 면역력을 키우고 지뢰밭을 피해갔다.”

―일주일 내내 오대산에 머물렀나?

“일주일에 3~4일간은 거기에 머물면서 자연치료를 했고, 나머지 시간에 KTX를 타고 서울로 올라와 치매 환자 진료를 했다. 환자들이 의사를 기다리고 있으니 몸이 아파도 쉴 수 없는 것은 의사의 숙명이다.”

지리산에서도 52주

―오대산에 1년 있은 후에 지리산으로 간 까닭은?

“오대산에서 건강을 많이 회복했지만 좀 더 적극적인 체력단련을 하고 싶었다. 남원시 운봉읍에 머물면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하루에 2번 정도 지리산 계곡물에 몸을 담그면서 물수련을 했다. 겨울철에는 단전까지 물 속에 넣고 15분 정도 머물고, 여름철에는 목까지 담그고 한시간 이상 있기도 했다.”

―물수련의 원리는?

“이냉치냉(以冷治冷) 이한치한(以寒治寒)이다. 위암 수술을 했으니 몸이 차져 있었다. 추위를 이기려면 몸이 따뜻해져야 한다. 몸을 찬물에 담궜다 나오면 차가워진 몸이 스스로 따뜻해지기 위해 숨을 크게 들락날락 쉬면서 가호흡을 하게 된다. 몸을 따뜻하게 하려면 에너지를 많이 태워야 하므로 산소가 많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호흡 과정에서 몸이 따뜻해진다.”

지리산 칠선계곡./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일반 암 환자들도 이러한 치료법을 쓸 수 있나?

“아니다. 체력이 약하면 오히려 감당이 안되고 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전문가의 지도를 받는 것이 좋다.”

지리산 식이요법

―지리산에서의 식이요법은?

“머무는 곳에서 지리산 식재료로 요리를 해줬다. 텃밭에서 나오는 각종 나물이 주류였다. 물론 육류도 생선도 자주 챙겨줬다. 골짜기에서 나는 산나물을 섞은 비빔밥도 먹었다. 대신 과식을 하거나 편식을 하지는 않았다. 암에 좋다는 것을 특별히 챙겨 먹지는 않았다. 몸을 따뜻하게 하는 한약도 먹었다.

음식은 기름지지 않게 비교적 척박하게 먹었다. 격일로 육류와 생선을 조금씩 먹으려고 했다. 영양 결핍을 방지하기 위해 드문드문 영양제를 먹었다. 아침 한끼를 안먹는 일일 간헐적 단식도 일주일에 2~3일은 했다. 간헐적 단식을 하면 자식작용이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자식작용은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매일 단식을 해서 너무 자식작용이 심하게 되면 오히려 몸에 좋지 않다. 영양제도 하루씩 걸러서 먹는다. 모든 치료법은 좋은 점이 있으면 나쁜 점이 같이 있기 때문에 과한 것은 좋지 않다.”

각종 산나물은 병을 치료하거나 건강을 회복할 때 애용되는 음식이다./위키피디아

―물은?

“오대산과 지리산 모두 물이 좋아서 지하수를 그대로 마셨다. 생수보다 좋았다고 생각한다.”

―오대산과 지리산에 있을 때 누가 항상 같이 붙어서 보살펴줬나?

“아내가 항상 같이 있었다. 지리산 물수련 당시에는 아내도 같이 죽겠다는 각오로 함께 했다.”

일주일에 사흘은 서울로 출근

―오대산에서와 마찬가지로 지리산에서도 KTX 타고 서울로 역출근 했나?

“마찬가지였다. 일주일에 3일 정도는 서울서 근무하고, 3일 정도는 지리산에 머물렀다.”

―지방에서 치료를 하면서 서울로 출퇴근해 환자 진료를 계속하면 매우 힘들지 않은가?

“힘들지 않았다. 수술하고 2주쯤 되는 날에 실밥도 완전히 뽑지 않은 상태에서 배에 복대를 하고 서울에서 약 70㎞ 떨어진 곳으로 왕진을 간 적도 있다. 그처럼 어려웠던 상황에 비추어 보면 그래도 일주일에 반은 몸을 돌보는 호사를 누린 셈이다.”

         34 KTX        KTX
김시효 원장은 일주일에 사흘은 오대산이나 지리산에서 자연치료를 했지만 나머지 3~4일은 KTX를 타고 서울에 올라와 환자 진료를 했다. 사진은 KTX./위키피디아

―진료를 계속할 것 같으면 오히려 서울에 있으면서 몸치료를 하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

“생각의 차이다. 열심히 일하고, 동시에 열심히 치료하는 것이 좋다. 서울에만 있으면 몸은 편할지 모르지만, 맑은 공기와 깨끗한 물, 그리고 걷는다는 것이 주는 회복력을 가질 수는 없다.”

위암과 치매 사이

―지금 몸 상황은?

“좋다. 2년 정도 그런 생활을 한 덕분인 것 같다. 2년이 지난 후에는 진료에 전념하고, 책도 쓰고, 칼럼도 쓰고, 강의 준비도 하고, 유튜브 방송도 하고 있다. 지금까지 산 것 중에 가장 바쁘게 살고 있다.

수술 받은지 만 4년이 다 되어 간다. 암 수술하고 몸이 좋아지는 것이 최소한 1년은 지나야 하고 그 다음 단계로 3~5년이 지나야 많이 좋아진다. 수술 받을 당시에 몸 속에 숨어 있던 암은 5년 내에 다시 말썽을 부리는 경우가 많다. 아직 5년은 안됐지만 지금 상태는 좋다. 하지만 아직 5년이 지나지 않았고, 이후에도 다른 암이 잘 생길 수 있는 문제가 있어 항상 신경은 쓰고 있다.”

                  DB
자연에서 맑은 공기를 쐬며 걷는 것은 건강을 회복하는 중요한 방법 중 하나이다. 사진은 오대산 월정사 입구의 전나무 숲길./조선일보 DB

―그래도 너무 무리하는 것 아닌가?

“무리하는 것은 맞다. 매일 열심히 사는 것이 육체적으로 힘들지 않은 것은 아닌데 생각을 바꾸면 덜 피곤하다. 어쩔 수 없이 한다고 생각하면 힘들고 우울해질 수도 있지만, 하고 싶어서 한다고 생각하면 덜 힘들고 즐겁다.

지금 내가 은퇴하면 2년 뒤 70세가 된다. 편안하게 산다면 빨리 늙고 치매가 오기 쉽다. 열심히 일하면 암이 재발할 확률이 높아질 수도 있지만, 치매가 되지 않을 확률은 높아진다. 만약 열심히 살면서 암만 걸리지 않으면 100세까지 똘똘하게 살 수 있다. 만물에는 좋은 점과 나쁜 점이 모두 있는 법이다. 인간의 선택도 그렇다. 지금 내가 선택한 방법이 억울하거나 나쁜 방법이 아니고 즐겁고 행복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행복하니 괜찮다.”

―수술 후 5년이 지나면 재발 확률은 확실히 떨어진다. 그 때는 암에 대해 신경을 안 써도 되지 않을까?

“아니다. 나이가 들수록 암이 생기기 쉽다. 5년이 지나도 암 환자는 또 다른 암이 생기기 쉽다. 그래서 평생 건강을 챙기며 살려고 한다. 건강하지 못하면 활력이 떨어지고 우울해진다. 장수가 목표가 아니라, 건강하고 똘똘한 노후를 보내고 싶기 때문이다.”

자연치료를 택한 이유

김 원장이 어떤 자연치료 과정을 거쳤는지 충분히 들었다. 다시 앞으로 돌아가 그가 왜 그러한 방식의 자연치료를 선택했는지 이유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문을 던졌다.

―다시 물어 보자. 의사가 암 수술을 받은 뒤 병원에서 항암치료를 권고 받으면 순순히 따를 것이라고 일반인들은 예상한다. 다른 길을 선택한 이유는?

“의사가 제시하는 치료법이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가장 좋다. 그러나 나는 좀 특수한 경우이다. 항암치료를 받는 것이 안 받는 것보다 통계적으로 좋은 결과가 나오지만, 꼭 항암치료를 받아야 하는 단계는 아니었다. 항암치료가 선택사항이었다는 뜻이다.

내가 보기에는 항암치료를 받지 않고 회복할 수 있는 빠른 길이 있었다. 비록 그 중간에 지뢰밭이 있지만 의사는 지뢰를 잘 볼 수 있기 때문에 지뢰만 잘 피해갈 수 있다면 정상생활을 하면서 빠른 속도로 몸이 회복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항암치료를 받으면 힘들지만 안전하다. 다만 그 길은 돌아가는 길이다. 나는 힘들고 안전한 길보다 편하고 조금 위험한 길을 택한 셈이다.”

―항암 치료가 안전하지만 돌아간다는 이야기는 무슨 뜻인가?

“항암 치료를 받으면 약 효과 때문에 정상 세포도 기능이 약화된 뒤에 다시 회복된다. 일단 기능이 약화된 뒤에 회복된다고 해도 다시 예전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을 수 있다는 뜻이다.”

                DB
항암치료는 안전하지만 정상으로 회복되기에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먼 길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사진은 한 대학병원의 항암치료 모습./조선일보 DB

―항암치료와 자연치료를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섰을 때 어떤 방식으로 마음의 결정을 내렸나?

“첫째, 지뢰밭을 둘러 갈 것인가, 지뢰밭을 가로질러 지름길로 갈 것이냐? 암 2기이므로 지뢰를 알아 볼 수 있다면 지름길로 가는 것이 좋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암 3기와 4기가 되면 지뢰가 너무 많으니 돌아가는 길을 택했을 가능성이 크다.

둘째, 자신감을 갖고 가다가 지뢰를 밟을 수도 있는데 그렇게 되면 그건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셋째, 항암치료를 받아도 암이 재발할 수 있고, 안 해도 재발할 수 있다. 만일 재발하여 항암치료를 받게 된다면 치료 받은 전력이 없는 경우가 항암치료에 더 효과가 클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암 치료를 방해하는 지뢰들

―지뢰가 무엇인가? 예를 들어 설명해 달라.

“주로 나쁜 생활습관이다. 몸을 차갑게 하는 것, 식사 도중에 물을 먹지 않는 것 등이다. 내가 위암에 걸린 주된 원인은 물을 거의 마시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내가 먹는 음식이 짜거나 맵거나 뜨겁거나 하면 위를 보호하기 위해 중간 중간에 물을 조금씩 마시면서 먹는 습관이 중요하다. 진하고 짠 된장찌개를 평생 동안 그대로 먹는 사람과 중간에 물로 희석을 하면서 먹는 사람이 10년, 20년, 30년 지나면서 위암에 걸릴 확률 혹은 위암이 재발할 확률은 차이가 날 것이다.

반면 위산이 부족한 사람은 물을 마시면 안된다. 이런 사람은 고기를 싫어하는데, 싱겁고 자극적이지 않은 음식을 꼭꼭 잘 씹어 먹어야 한다. 이렇게 사람마다 지뢰가 다르므로 자기 몸의 특성을 잘 파악해 지뢰를 피해가야 한다.”

          2
나쁜 생활습관과 환경은 암을 유발하고 회복을 방해하는 지뢰에 비유된다. 사진은 2차대전 당시에 사용된 지뢰./위키피디아

―지뢰의 사례를 좀 더 든다면?

“자극적인 모든 음식이 지뢰다. 또 아침에 일찍 일어나면 스트레스를 받아 위가 쓰린 사람이 있다. 이런 경우도 지뢰이다. 뜨거운 것을 마실 때 입이 뜨거우면 바로 삼키는 사람도 있다. 이 경우 입은 괜찮지만 위가 화상을 입는다.

너무 한 자리에 오래 앉아 있으면 음식이 몸 속에서 정체되므로 자세를 자주 바꿔주는 것이 위는 물론 몸 건강에 도움이 된다. 차가운 음식도 해롭다. 또 로스팅을 많이한 고소한 커피도 좀 줄여 먹어야 한다. 이런 모든 것들이 지뢰이다. 지뢰를 피하는 방법은 쉬운 일이나 꾸준히 실천하기는 쉽지 않다. 나는 위암 수술 후 식사 때 먹을 수 있는 육류의 양을 정해 놓고 정확하게 그 양을 지키고 있다. 자연치료를 하려면 실천력이 중요하다.”

―만약 김 원장이 암 전문의였다면 위암에 걸린 환자에게 어떻게 권했을까? 자연치료를 권할 수도 있었을까?

“있다! 눈이 밝은 사람이라면 때로는 지뢰밭을 통과하는 자연치료를 권했을 것이다. 밝은 눈은 보이는 것만 보는 눈이 아니다. 근거를 바탕으로 하는 인식 너머에 있는 현실, 즉 자연현상을 볼 수 있는 열린 눈이다. 다시 말해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있지 않고 순리나 이치를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면 나와 같은 길을 가라고 권할 수도 있다.”

암 몇기 때 자연치료 가능할까?

―일반인이 암에 걸렸을 때 항암치료와 자연치료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암이 몇기일 때인가?

“의학적 논란의 여지가 많은 질문이다. 내 개인적 견해로는 대체로 2기라고 말하고 싶다. 나는 수술이라는 항암치료를 받았고, 후속 치료로 항암 약물치료를 받을 것인지, 아니면 자연치료할 것인지 선택이 필요했다. 위암이 분명한데 수술을 받지 않고 자연치료만 할 수는 없다.

수술이나 약물치료, 방사선 치료는 몸에 큰 부담을 주는 방법이다. 얻는 득이 몸에 부담이 되는 것보다 클 때는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얻는 득보다 몸에 부담이 더 크다면 안하는 것이 좋다. 수술은 암세포 대부분을 제거할 수 있을 때는 좋다. 그러나 수술 상처를 아물게하는 신체 작용이 남아 있는 암세포의 성장을 촉진시킬 수 있는 나쁜 점이 같이 있다. 암 초기에는 수술만 하는 것이 좋을 수 있다.”

김 원장이 말을 이어 갔다.

“문제는 나처럼 가까운 임파선으로 전이된 경우이다. 단순하게 보면 수술 후 남아있을지도 모르는 암세포를 박멸하기 위해 항암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그러나 약물치료로 얻을 수 있는 득보다 실이 클 수도 있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것이 더 문제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암이 3기와 4기로 진행된 경우에도 체력과 면역력이 약하다면 수술이나 약물이나 방사선치료와 같은 치료가 오히려 나쁠 수도 있다.”

             Lymph node
임파선(림프절)은 감염 등으로 인체에 들어온 병원체를 인식해 면역반응을 일으키는데 관여한다. 사진 오른쪽 위가 림프절(Lymph node) 해부도./미국 국립암연구소

―의학과 한의학을 모두 공부해 의학적 안목이 넓어진 것이 항암치료와 자연치료 가운데 선택할 때 도움이 됐나?

“내가 의사일 때는 의학적 견해가 100% 옳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한의학까지 공부하고 나서는 의사의 견해가 100% 최선은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의학적 시각에서는 최선의 인식이지만, 볼 수 없는 뒷면이 있기 때문이다.”

김 원장은 위암 수술 후 지방에 머물며 자연치료를 하던 와중에도 ‘치매를 이겨낸 사람들의 이야기’ 집필에 혼신을 다해 매달렸다고 했다. 그는 “기획과 집필, 그리고 마지막 교정까지 혼자의 힘으로 완성했다. 마지막 며칠 동안은 소리 내어 읽으며 띄워쓰기와 교정을 마쳤다”고 말했다. 한 사람이라도 더 건강 관리를 잘 해 치매 환자가 되지 않길 바라는 의사·한의사의 마음에서 희망의 메시지를 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집필 활동이 자신의 목숨과 건강에 부담이 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가 남기려 했던 치매 지식과 지혜는 어떤 것일까? 노령의 독자들이 관심 있을 듯 해 그의 전공인 치매 이야기를 들어보기로 했다.



자료출처 / https://www.chosun.com/economy/economy_general/2021/11/01/Q4JVLXMZ5VEOPKMJNJIEHYZIGE/?utm_source=naver&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naver-news

















말간 반석(에스겔 26:1-6) / 주일 설교 동영상(12-13-20)


말간 반석이란 용어가 에스겔서에서만 4회 사용되었다.
에스겔 24장에서는 2회 "예루살렘"
에스겔 26장에서는 2회 "두로"라고 한다.
오늘날 예루살렘은 "교회"에 비유한다면, 두로는 "뉴욕 맨해튼"과 같은 대도시라고 하겠다.
화려한 예루살렘과 맨해튼이 순식간에 무너지고 거대한 바윗 덩어리만 솟아오른 것을 말간 반석이라고 한다.